[사회]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

BBC 원문 8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거미 독성분을 만들어 내도록 유전자적으로 향상시킨 곰팡이가 멀레어리아(말라리아)를 퍼뜨리는 엄청난 수의 모기를 급속히 죽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부르키나 화소에서 행해진 시험은 45일 이내로 모기 개체수 99%를 몰살시킬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연구원들은 자신들의 목적이 모기를 멸종시킴에 있는 게 아니라 멀레어리어의 확산을 막는데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멀레어리어라는 질병은 모기 암컷이 피를 마실 때 확산되는 것으로서 1년에 40만 명 이상을 죽인다.

 

전세계적으로 매년 219백만 건의 멀레어리어 사례가 있다.

 

연구를 수행하면서 미국 메릴랜드 대학교 연구원 및 부르키나 화소의 IRSS 연구소는 우선 Metarhizium pingshaense라고 불리는 곰팡이를 확인했는데, 이 곰팡이는 멀레어리어를 퍼뜨리는 학질 모기를 자연적으로 감염시킨다.

 

그 다음 단계는 이 곰팡이를 발전시키는 것이었다. “이 곰팡이들은 대단히 가변적이 될 수 있기 떄문에 유전자 조작을 쉽사리 할 수 있다.”고 메릴랜드 대학교 레이먼드 교수가 BBC 말했다.

 

연구원들은 호주 깔때기 거미 종의 독에서 발견된 독소(독성분)으로 고개를 돌렸다.

 

독성분 제조를 위한 유전적 지시사항들이 이 곰팡이 고유의 유전적 암호에 추가됐기에, 이 곰팡이가 일단 모기 체내애 있으면 독성분을 만들기 시작한다.

 

레이먼드 교수는 거미는 자신의 송곳니로 곤충들의 피부를 꿰뚫고 독성분을 주입시킨다. 우린 거미의 송곳니를 이 곰팡이로 교체해 놓는다고 했다.

 

연구소의 여러 실험들은 유전자가 조작된 곰팡이가 더욱 빨리 죽일 수 있음을 보여주었고 이 일을 하면서 곰팡이 포자가 덜 필요했다. 다음 단계는 가능한 현실 세계와 근접한 상황에서 곰팡이를 실험하는 것이었다.

 

6,500 평방 휫(11,515평 정도) 가짜 마을 -여러 식물, 원두막, 수원(水原) 그리고 모기의 먹이가 있게 만든- 이 부르크나 화소에 세워졌다. 이 마을에는 모기가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설치한 2중 모기 방으로 둘러싸여 있었다.

 

곰팡이의 포자들을 참기름과 섞은 뒤 검은 색 면으로 만든 천에 발랐다. 모기들은 이 천 위에 내려앉아 치명적인 곰팡이에 노출될 수밖에 없었다. 연구원들은 모기 1,500마리를 가지고 시작했다.

 

사이언스저널지에 실린 결과는 모기들을 그냥 그대로 내버려두었을 때는 개체수가 폭증했다. 그러나 거미 독 성분의 곰팡이를 사용하자 45일 후엔 모기가 13마리만 남아있었다.

 

이식 유전자를 가진 곰팡이는 모기 개체수를 2세대에 걸쳐 신속히 붕괴시켰다고 메릴랜드 대학교 브레인 라빗 박사가 말했다.

 

실험결과는 또한 이 곰팡이가 이 종류의 모기에게만 특정적이었고 벌 따위의 다른 곤충들에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았다.

 

그는 우리의 기법은 모기의 멸종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은 아니고, 어떤 지역에서 멀레어리어의 전파를 막는 것이라고 했다.

 

모기들이 살충제들에게 저항력을 갖게 됨에 따라 멀레어리어를 잡을 새로운 도구가 필요하다. 세계건강기구는 아프리카의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10개국에서 이 질병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발견 결과에 대해 한 마디 하는 자리에서 악스펏 대학교 마이클 본솔 교수는 말끔하다 -이것은 초흥미진진 연구이다라고 했다.

 

조작된 곰팡이를 사용하여 모기를 제어할 전망은 높다

 

매개체인 모기 제어를 위해 유전자적 방법을 사용하는 이것 및 다른 접근법의 실행 가능성이 지나치게 열성적으로 제한을 한다 해도 길을 잃지 않음을 확실히 해두기 위해서라도 비례적적인 생물학적으로 안전한 규제조치는 필요하다

 

리버풀 열대 의약품 학교의 토니 놀란 박사는 이러한 결과는 고무적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린 기존의 제어 방식을 증강시키기 위한 새로우면서도 보완적인 도구가 필요한 바, 기존의 방식들은 살충제 저항력이 발전되면서 영향을 받고 있는 중이다.”

 



GM fungus rapidly kills 99% of malaria mosquitoes, study suggests

 

By James Gallagher

8 hours ago

 

Image copyrightSCIENCE PHOTO LIBRARY

 

A fungus - genetically enhanced to produce spider toxin - can rapidly kill huge numbers of the mosquitoes that spread malaria, a study suggests.

 

Trials, which took place in Burkina Faso, showed mosquito populations collapsed by 99% within 45 days.

 

The researchers say their aim is not to make the insects extinct but to help stop the spread of malaria.

 

The disease, which is spread when female mosquitoes drink blood, kills more than 400,000 people per year.

 

Worldwide, there are about 219 million cases of malaria each year.

 

Conducting the study,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Maryland in the US - and the IRSS research institute in Burkina Faso - first identified a fungus called Metarhizium pingshaense, which naturally infects the Anopheles mosquitoes that spread malaria.

 

The next stage was to enhance the fungus. "They're very malleable, you can genetically engineer them very easily," Prof Raymond St Leger, from the University of Maryland, told BBC News.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Instructions for making the funnel-web spider toxin were added to the fungus's genetic code

 

They turned to a toxin found in the venom of a species of funnel-web spider in Australia.

 

The genetic instructions for making the toxin were added to the fungus's own genetic code so it would start making the toxin once it was inside a mosquito.

 

"A spider uses its fangs to pierce the skin of insects and inject toxins, we replaced the fangs of spider with Metarhizium," Prof St Leger explained.

 

Laboratory tests showed the genetically modified fungus could kill quicker, and that it took fewer fungal spores to do the job. The next step was to test the fungus in as close to real-world conditions as possible.

 

A 6,500-sq-ft fake village - complete with plants, huts, water sources and food for the mosquitoes - was set up in Burkina Faso. It was surrounded by a double layer of mosquito netting to prevent anything escaping.

 

Image copyrightETIENNE BILGO

Image caption

A so-called "mosquitosphere" tests the fungus in real-world conditions, without releasing it into the wild

 

The fungal spores were mixed with sesame oil and wiped on to black cotton sheets. The mosquitoes had to land on the sheets to be exposed to the deadly fungus. The researchers started the experiments with 1,500 mosquitoes.

 

The results, published in the journal Science, showed numbers soared when the insects were left alone. But when the spider-toxin fungus was used, there were just 13 mosquitoes left after 45 days.

 

Image copyrightOLIVER ZIDA

Image caption

A mosquito breeding pool inside the test area

 

"The transgenic fungus quickly collapsed the mosquito population in just two generations," said Dr Brain Lovett, from the University of Maryland.

 

Tests also showed the fungus was specific to these mosquitoes and did not affect other insects such as bees.

 

He added: "Our technology is not aiming to drive the extinction of mosquitoes, what we're aiming to do is break malaria transmission in an area."

 

New tools are needed to tackle malaria as mosquitoes are becoming resistant to insecticides.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warned that cases are now increasing in the 10 worst affected countries in Africa.

 

Image copyrightBRIAN LOVETT

Image caption

A mosquito infected with fungus marked in green

 

Commenting on the findings, Prof Michael Bonsall, from the University of Oxford, said: "Neat - this is a super-exciting study.

 

"The prospects for controlling mosquitoes using this modified fungus are high.

 

"Proportionate bio-safety regulations are needed to ensure that the viability of this and other approaches for vector [mosquito] control using genetic methods are not lost through overly zealous restrictions."

 

Dr Tony Nolan, from the Liverpool School of Tropical Medicine, added: "These results are encouraging.

 

"We need new and complementary tools to augment existing control methods, which are being affected by the development of insecticide-resistance."

 

[기사/사진: BBC]

 



Comment



  • 지카 바이러스
  • 에이데스 에집티 암컷(이집트 숲모기)/ CNN   지카 바이러스(영어: zika virus, ZIKV, 포르투갈어: Vírus Zika)    플라비바이러스과와 플라비바이러스속에 속하는 바이러스로, 아이데스 모기에 의해 전염된다. 사람에서는 지카열로 알려진 가벼운 증상의 병을 일으키는데, 이 병은 1950년대 이후로 아프리카에서 아시아에 이르는 좁은 적도 대 안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지카 바이러스는 태평양을 건너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 그리고는 이스터 섬, 2015년에는 중앙 아메리카, 카리비아 해로, 남아메리카에서 발생한 지카 바이러스는 범유행의 수준에 이르렀다.[1] 증상은 가벼운 뎅기열과 같고,[2] 휴식을 취해 치료하며,[3] 약이나 백신으로 예방할 수 없다.[3] 지카 열병은 다른 절지동물매개성 플라비바이러스에 의한 황열병과…

    • SVT
    • 16-01-31
    • 4922
  •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문 8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거미 독성분을 만들어 내도록 유전자적으로 향상시킨 곰팡이가 멀레어리아(말라리아)를 퍼뜨리는 엄청난 수의 모기를 급속히 죽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부르키나 화소에서 행해진 시험은 45일 이내로 모기 개체수 99%를 몰살시킬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연구원들은 자신들의 목적이 모기를 멸종시킴에 있는 게 아니라 멀레어리어의 확산을 막는데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멀레어리어라는 질병은 모기 암컷이 피를 마실 때 확산되는 것으로서 1년에 40만 명 이상을 죽인다.   전세계적으로 매년 2억1천9백만 건의 멀레어리어 사례가 있다.   연구를 수행하면서 미국 메릴랜드 대학…

    • SVT
    • 19-05-31
    • 799
  • 해충교미: 빌게이츠, 유전자조작 모기에 20억 달러 투자
  • © Wikimedia Commons / Wikipedia   원문 2018.6.23. 입력 2018.6.23.   [시사뷰타임즈] 빌게이츠는 기괴한 노력을 하고 있는데,멀레어리어(말라리아) 소탕을 위해 유전자 조작 모기가 교미를 함으로써 자기들이 낳은 새끼들을 죽이게 되길 원한다.   마이크로솦트 설립자는 매개체 감염 질병을 잡기 위한 노력에 4백만 달러를 퍼붓고 있는 중인데, 이 질병은 암컷 모기에 물림으로써 확산되며 매년 445,000명이 죽는다.   그의 계획은 암컷 모기들을 찾아 짝짓기를 하게 돼있는 유전자 조작 수컷 모기들을 야생에 풀어놓겠다는 것이다. 모기들이 짝짓기를 하면, 수컷은 자기 제한 유전자를 건네 주게 되는데, 이것은 암컷 모기 새끼들이 성체가 되기 전해 죽게된다는 것을 뜻한다.   수컷 모기들은 사람을 물지 않지만, 암컷들은 알을 만들기 위해 …

    • SVT
    • 18-06-23
    • 4485
  • 광범위 항생제 HSRx 431™ 테스트 결과 지카 바이러스에 효과있는 것으로 밝혀져
  •   PRNewswire 송고: 2016.9.6 2016.9.6   투산, 애리조나주, 2016년, 9월 6일 /PRNewswire/ -- 감염 및 만성 성인병 치료용 복합기능성 제제 개발을 주도하는 HSRx바이오파마세티컬(HSRx Biopharmaceutical)은 동사의 경구 광범위 항생제인 HSRx 431™이 지카 바이러스 퇴치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HSRx는 2017년 초 인체 실험을 시작할 계획이며 미국식품의약국에 조속한 사용 승인 절차를 진행할 것이다.   generated by system   로고 - http://photos.prnewswire.com/prnh/20160905/404112LOGO   SRI인터내셔널이 동사 쉐난도밸리 실험실에서 진행한 스크리닝 실험 결과 HSRx 431이 지카 바이러스 퇴치에 효과가 있음이 확인되었다. 실험 대상 제제에 대한 종전의 체내 실험 결과 뎅기열과 치쿤구니야 감염병에 안전성과 효과가 입증된 바 있다. HSRx 431이 지카에 효과가 있는지에 …

    • SVT
    • 16-09-06
    • 15888
  • [지카바이러스 싱가폴 침공] 자체 전파 지카 바이러스 환자 41명 확인
  • image copyright GETTYIMAGES / BBC   2016.8.29   [시사뷰타임즈] 싱가폴은 자국 내에서 감염된 지카 바이러스 환자 41명이 있음을 확인했다.   감염된 사람 대부분은 외국인 건설 노동자였으며 모두 같은 지역에서 살아가며 일했던 사람들이라고 보건부는 밝혔다.   이 환자들 중 최근 지카바이러스의 영향을 받고있는 다른 나라에 갔던 적이 있는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31명은 완전 회복됐고 그 나머지는 아직 병원에 있다.   지카는 일반적으로 증세가 부드럽지만, 심각한 출생시 결함을 야기시킨다.   지카는 소두증이라고 불리는 상태를 야기시키는데 태어난 아기의 두뇌가 작은 것을 말한다.   지카는 모기가 전파하기도 하지만, 성적으로도 감염묀다며 세계 보건기구는 지난 2월 지구공중건강비상을 선포…

    • SVT
    • 16-08-29
    • 1662
  • [지카바이러스] 영국, 스페인, 덴맑, 스위스 침공··· 미국에선 독자적 발생
  • 전문치료사 로즐리 폰토우라가 브러질[wlzk 레시페에서 한 소두증 아기를 보고 있다. © Paulo Whitaker / Reuters   유럽 최초, 지카 바이러스 원인 소두증 아기 스페인서 태어나다   2016.7.25(원문) 2016.7.30   [시사뷰타임즈] 유럽 최초로 지카 바이러스로 인한 선천적결손증인 소두 상태의 아기가 카탈로니아에서 태어났다. 엄마는 지난 5월 남미에 다녀온 후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내과의사 휄릭스 카스틸로는 이 아기는 지카 바이러스 감염의 대표적 형태인 머리 둘레가 작은 상태로 태어났으며, 이 상태로 확고하기 때문에 소생술을 요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아기는 발셀로너(바르셀로나)의 발 드헤브론 병원에서 제왕절개를 통해 태어났는게 …

    • SVT
    • 16-07-30
    • 1798
  • [지카바이러스] 산모들. 소두증 아이 출산 두려워 낙태 요구 급등
  • 비정상적인 작은 두뇌를 갖고 태어난 아기. 얼굴 모습에서 아기 다운 면이 전혀 없다. copyrightGETTY IMAGES   2016.6.24 연구원들은, 래틴 어메리커에서 많은 임산부들이 낙태를 원하고 있는데 이는 지카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 때문이며 낙태 요구 수칭도 엄청나게 증폭돼 있다.   낙태 요구의 경우 브러질에서는 예전의 두 배이며 그 외 다른 나라들은 30% 이상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많은 나라 정부들이 여자들에게 소두증에 걸린 아이를 낳을 수 있으니 임신을 피할 것을 권하고 있다.   누 잉글런든 의학 저널에 따르면, 60개 국에서 모기에 의한 지카 바이러스 발견 사례를 보고했다. 1,500명 이상의 아기들이 지카 바이러스에 의해 소두증을 갖고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낙태를 고민하게 만드는 지카 바이러스   래…

    • SVT
    • 16-06-24
    • 2037
  • 지카 바이러스 잡기 위해 모기 64만 마리 방사... 어떤 영문?
  •   2016.6.27 연구팀이 수 십만 마리의 모기를 이곳 캘러포녀 시에 풀어놓고 있다.   이유는 지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이 작업은 지방정부와 캘러포녀/켄터키 대학교가 공동으로 벌이는 작업이다.   사진 속의 조디 호울맨은 이 곳에 모기 64만 마리를 풀어놓았다.     종이로 두껍게 만든 통에 모기를 가득 넣고 와서 길 한 가운데서 피해서 주행하라는 원뿔을 세워놓고 그 옆에서 통 뚜껑을 열면 스스로 빠져 날아가는 모기들도 있지만 아직 통 속에 붙어있으면, 조디는 통 밑에 입을 대고 불어서 내 보낸다.   이 모기들은 수컷이기 때문에 물지는 않는다.   그러나 영문도 모르는 이웃사람들이 -특히 어린이가 있는 집- 자기 집 앞에서 모기를 방사시키는 것을 좋아할 리 없다.     …

    • SVT
    • 16-06-27
    • 1289
  • 의사들 "지카 바이러스, 당초 생각보다 훨씬 위험하다"
  •   리오 데 자네이로에서 래틴 어메리커/캐리비언 편   6분 전(원문) 2016.5.2   모기 매개 지카 바이러스는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위험할 수 있다고 브러질 학자들은 말한다.   의사들은 BBC와의 회견에서 지카는 감염된 채 임신하고 있는 여자들 중 1/5까지 영향을 미치며 신경 상태를 더욱 위험하게 하는 일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지카로 인한 질병 예방에 관한 정보 덕택으로, 브러질 몇 지역에선 이것에 감염되는 속도가 느려졌다. 그러나 백신에 대한 연구는 아직도 초기 단계에 있다.   그리고 지카는 이 지역 전역에 걸쳐 계속 번지고 있다.   대개의 의사들과 의학 연구자들은 현재 지카 바이러스와 소두증 사이에 관계가 있다는 것에 동의한다. 이곳에서 태어나는 아기들은 두뇌 발달이 제한됐기 때…

    • SVT
    • 16-05-02
    • 2370
  • 지카 바이러스와의 전투, 폐 타이어가 묘책일 줄이야!
  • 아빌랜터 모기 덫 (Credit: Daniel Pinelo)   지카 바이러스와의 전투: 한 번 싸울 때 폐 타이어 한 개   캐나다에서 만들어진 ‘아빌랜터’는 해충들이 좋아하는 번식 장소에 착안하여 만든 기발하고 매우 효과 높은 ‘모기 덫’이다.   2016.4.22(원문)   2016.4.24   적도에 있는 나라들에게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을 조치로서 캐나다 연구원들은 질병을 옮기는 모기 개체수를 줄이기 위해 저렴하고 효과적이며 독성 없는 방법을 개발했는데, 해충들이 그 속에서 번식하길 좋아하는 어디에나 널려있고 우스꽝스럽다고 할만한 물건을 사용한 것이었으니, 그게 바로 쓰고 버린 타이어다.   언테어리오 주 삳베리에 있는 로렌시언 대학교에서 의료화학 및 생태건강학 부교수로 있는 제라도 울리바리 박사는 “우리는 모기들…

    • SVT
    • 16-04-23
    • 1948
  • 지카 바이러스...위험에 처한 22억 명!
  •   지카 바이러스: 22억 명이 감염 위험 지역에 산다   6시간 전(원문) 건강 편   2016.4.21 20억 명 이상의 사람들이 지카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 있는 지역에 살고 있는데, 저널 이라이프에서 발표한 지도를 보면 상세히 알 수 있다.   각다귀 바이러스는 ‘에이이디즈 애집티’ 모기에 의해 전염되며 올해 전세계적으로 건강비상사태를 촉발시켰다.   [시사뷰타임즈 주] 에이이디즈 애집티(Aedes aegypti): 각다귀 과의 곤충으로서, 각다귀는 모기와 비슷하지만 모기보다는 덩치가 더 크다. 한국,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돼 있으며 일명 알락다리 모기라고도 불리운다.   지난 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이 바이러스가 심각한 선천성 결손증(신체이상을 갖고 태어나는 것)을 야기시킨다고 확정적으로 공표했다.   지카 …

    • SVT
    • 16-04-21
    • 1738
  • 지카 바이러스
  • 에이데스 에집티 암컷(이집트 숲모기)/ CNN   지카 바이러스(영어: zika virus, ZIKV, 포르투갈어: Vírus Zika)    플라비바이러스과와 플라비바이러스속에 속하는 바이러스로, 아이데스 모기에 의해 전염된다. 사람에서는 지카열로 알려진 가벼운 증상의 병을 일으키는데, 이 병은 1950년대 이후로 아프리카에서 아시아에 이르는 좁은 적도 대 안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지카 바이러스는 태평양을 건너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 그리고는 이스터 섬, 2015년에는 중앙 아메리카, 카리비아 해로, 남아메리카에서 발생한 지카 바이러스는 범유행의 수준에 이르렀다.[1] 증상은 가벼운 뎅기열과 같고,[2] 휴식을 취해 치료하며,[3] 약이나 백신으로 예방할 수 없다.[3] 지카 열병은 다른 절지동물매개성 플라비바이러스에 의한 황열병과…

    • SVT
    • 16-01-31
    • 4922
  • 브러질, 지카 바이러스 걸린 유아 4000명 태어나
  • [사진: ABC News]     브러질 의사: "이거 무서운 겁니다"   자궁 내에서 지카 바이러스-소두증-에 접하게 돼 드물게 선전적 장애를 지닌채 태어난 유아 130명을 치료하고 있는 브러질(브라질의 옳은 발음)의 한 의사는 이 질병이 환자에게나 의사에게나 두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시사뷰타임즈 주] 소두증 [ microcephaly, 小頭症 ]: 두개골의 봉합(縫合)이 너무 빨리 이루어지거나, 두개골내의 뇌 자체의 발육이 늦어져서 머리가 작은 것으로서 뇌도 작고 퇴행성(退行性)이 된다. 따라서 뇌의 발육이 나빠서 정신지체 ·보행장애 ·시력장애 ·안구진탕(眼球振盪) 등을 수반하는 소두증백치가 되는 경우가 많다. 소두증의 1/3은 경련을 수반하는 것이 보통이다. [두산백과]   이름이 카밀라 본츄라인 이 의사는, 알티노 벤츄라 병…

    • SVT
    • 16-01-31
    • 1302
  • 지카 바이러스 소두증 어린이...가슴 아파 볼 수가 없다
  • 누가 이 두 아이를 보며 각각 10살 또는 15살이라고 하겠는가. 혼자서는 이동할 수도 없는 아이들. 지카 바이러스는 뇌만 작게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척추가 없을 수도 있고 아기를 완전 기형으로 만드는 것이었다.    하틀리 훌리건과 그웬 하틀리 부부.   이 부부에겐 딸이 둘 있다. 하나는 10살, 또 하나는 15살이다. 그러나, 아기라고 할만큼 덩치가 작고, 또한 지구상에 사는 인간이 아니라 공상과학영화에 나오는 외계인처럼 생겼다.   머리 자체가 매우 작고 눈은 크고 입도 크며 귀도 비 정상적으로 크다.   이 부부가 각각 딸 한 명씩을 안고 CNN과 인터뷰를 했고 그들과의 대화를 CNN은 실시간으로 방영했다.   CNN이 취재를 하는 동안 이 아이가 울었다. 엄마가 하는 말. "이 아이들은 울지도 않았다. 이 아이들과 우리 부…

    • SVT
    • 16-02-06
    • 2145

[ 시사 View 社說 ]

[이판사판민국] 썩… 입력 2019.10.11. [시사뷰타임즈] 목하 대한민국은 이판사판민국 반드시 지켜...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공화당도 비난하는 미군 철수 © Ruptly[동영상으로 보기][관련기사]트럼프 협박: 美 도와준 커드 버리면서, “터키가 커드 ...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6] QUEEN - Bohemian Rhapsody [YOU TUBE로 들으며 가사 보기]QUEEN - Bohemian Rhapsodysung by Freddie Mercury자유분방 예술인의 광시곡...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연구] 오염된 공기에 있는 것 = 1일 담배 1갑 피우는 것 트럼프 정부 환경보호국의 뒷걸음질은 공기의 질을 더욱 악화시킬 수도 있다. 입력 2019.8.18...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꽁보리밥 + 동죽이 들어간 완전 손칼국수 = 6,0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수침로 59(태평동) 입력 2019.6.21. [시사뷰타임즈] 칼국수는 대한민국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완전 악질] 은밀히 당신 컴에 침투하는 mapsgalaxy 툴바 이 악성 프로그램이 은밀히 침입하여 깔린 뒤, 구글 창의 모습 © SISAVIEW 입력 2017.8.8. [시사...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