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앺개니스탠: 소녀들의 비밀 학교 내부


비밀학교의 학생들. 한 소녀가 학급에서 만일 너희들이 용감하다면, 아무도 너희들을 막을 수는 없어라고 말한다. Image caption,

 

 

입력 2022.5.18.

BBC 원문 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이웃 주거지역에 앺갠의 새로운 비밀학교들 중 하나가 숨겨져 있는데, 탤러번을 상대로 하는 작지만 강력한 반항 행위이다.

 

10대 소녀 10여명이 수학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중이다.

 

우린 여러 가지 위협에 대해 알고 있고 그것들에 대해 걱정을 하지라고 단 한 명인 교사가 우리들에게 말을 하지만, 교사는 교육은 그 어떤 위험이라도감수할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인다.

 

이 나라에 있는 몇 안 되는 주들에서, 여자 중등학교는 폐쇄돼 있어야 한다고 탤러번 (탈레반) 이 지시한 바 있다.

 

우리 취재진이 찾아가 본 학교에서, 교사와 선생들은 실제 학급을 복제하려는 인상적인 일을 해왔으며, 깔끔하게 푸른색과 청색으로 돼 잇는 책상들이 정렬돼 있다.

 

여 교사는 이렇게 비밀스럽게 우리 최선을 다하는 거야라고 하면서 그러나 탤러번이 나를 체포하더라도, 나를 구타하더라도, 이건 가치 있는 거야라고 했다.

 

3, 여학교 들이 막 다시 개교하려는 듯 했었다. 그러나 학생들이 도착하고 겨우 한 시간이나 뭐 그 정도 됐을 때, 탤러번 지도부는 돌연 바뀐 정책을 공표했다.

 

비밀학교에 있는 학생들 및 많은 다른 10대 소녀들에게 그 고통은 아직도 생생하다.

 

이 임시 교실에 있는 19살짜리 학생 한 명은 우리들에게 이제 두 달 됐고, 학교들은 다시 개교하지 않았습니다.” 라고 하면서 상황이 저를 너무 슬프게 만들어요.” 라고 덧붙였는데, 눈물을 보이지 않으려고 손바닥으로 얼굴을 기리고 있었다.

 

그러나 학교에는 저항의 분위기도 역시 있다.

 

또 다른 15살된 학생은 이 나라에 있는 다른 소녀들에게 다음 전언을 보내고 싶어 했다. “용감해 지자, 용감하면 아무도 우릴 막을 수 없을 거야.”

 

탤러번 치하에서 여자 초등학교는 다시 문을 열었고, 이 나라 여러 교외 지역의 보안이 행상됨에 따라 사실상 참여도가 증가해 왔지만, 10대 후반 여학생들이 학교에 되돌아 갈 수 있게 될지, 그게 언제쯤 일지는 불투명하다.

 

탤러번은, 학교들이 이미 성별로 분리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올바른 이슬람적 환경이 우선 조성될 필요가 있다고 했는데, 이 말이 뭘 뜻하는지 제대로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 듯하다.

 

탤러번 관계자은 여학교들이 다시 개교할 것이라고 거듭 주장해 왔지만, 또한 자신들에겐 여자들을 교육시키는 것은 민감한 문제임을 시인했다. 1990년대 잠시 정권을 지고 있을 동안, 모든 여학생들은 학교 가는 것을 금지당했는데, 표면상의 이유는 보안 문제때문이었다.

 

현재, 복수의 소식통들은 BBC에 탤러번 집단의 몇 안 되는 강경 노선 주의자들이지만 대단히 영향력이 강한 개개인들이 그래도 이에 대해 반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사적인 자리에서, 다른 탤러번 요원들은 여학교를 개교하지 않겠다는 결정에 실망감을 보여 왔다. 탤러번 정권 교육부는 지도부가 자신들의 계획을 3월에 기각했을 때 아른 사람들 만큼 놀란 듯 했고, 일부 고위 탤러번 관계자들은 자신들의 딸이 카타르나 파키스탄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것을 이해했다.

 

최근 몇 주 동안, 탤러번과 연계된 종교 학가 여러 명이 여학생들의 배울 권리를 지지하는 칙령인 화트와스를 내놓았다. 쉐이크 라히물라 하카니는 앺갠 종교 지도자이며 대체적으로 파키스틑 페쉬와르 국경 전역에거 활동한다. 그는 탤러번의 많은 존경를 받고 있으며 지난 달 카불에 와서 자국 정부 고위 인물들을 만났다.

 

그는 지속되고 있는 학교들 폐쇄를 비판하지 않으려고 조심했지만, 페샤와르에 있는 자신의 마드라싸 (고등교육시설; 젊은이들에게 교리를 가르치는 이슬람교 사원 부속 시설)에서 자신의 휴대전화 상으로 말하면서 자신의 화트와’ -초기 학자들의 칙령들 및 예언자 무하마드의 삶에 대한 설명을 공유하는- 교본을 위 아래로 오르락 내리락 한다.

 

코란 (샤리아) 법 상 여자들의 교육이 허용되지 않는 것을 정당화하는 내용이란 없다. 전혀 없다.” 고 그는 BBC에 말한다.

 

모든 종교 서적들은 여자들에 대한 교육은 허용되며 의무적인 것이라고 말하는데, 왜냐면, 예를 들어, 앺갠이나 파기스탄 같은 이슬람적 환경에서, 만일 어떤 여자가 아프고 치료가 필요하다면, 그 여 환자는 여 의사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 훨씬 더 좋기 때문이다.”

 

비슷환 화르와들이 앺갠의 해라트 및 파크티아 주 등에서 발행됐다. 이것은 이 나라에서 현재, 보수적인 계측 사이에서도, 여학생들에 대한 교육이 얼마나 널리 지지를 받는지에 대한 상징이지만, 이 칙령이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인지는 분명치 않다.

 

탤러번은 이 문제 조사 위원회를 결성했지만, 탤러번과 연계된 복수의 소식통들은 BBC지난 3월 여학교들을 다시 개교시키겠다는 탤러번 고위 장관들까지 위원회에 있었지만, 이에 반대하는 세력이 칸다하르 시 남부에 있는 탤러번 지도부 주위에 집중돼 있는데, 이곳에는 최고 지도자이며 아미르라고 불리는 물라 하이바툴라가 자리잡고 있다고 했다.

 

처음에는 훨씬 유연한 태도를 취하다가 지난 8월 정권을 잡자, 탤러번은 최근 들어, 여자들의 얼굴 가리개를 의무화하고 집에 있을 것을 권하는 등, 더더욱 강경한 노선을 취하는 포고령을 발령하고 있는 중이다.

 

한편, 그들의 반대의견에 대한 관용 -심지어 그들 서열 내의- 도 소진되고 있는 중이다.

 

사회연결망 (SNS) 에서 추종자가 많은 한 탤러번 요원은 여학교 폐쇄에 대해서는 물론이고 정부에 고용된 사람들에게 수염을 기를 것을 명령하는 새로운 규칙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하지만, 한 소식통에 따르면, 탤러번 정보부가 심운을 위해 그를 불러들였고, 나중에 그는 자신의 트윗글들을 삭제하고 수영에 대한 자신의 초기 의견에 대해 사과했다고 한다.

 

이 나라에서 여자들 교육에 민초들의 반대도 거의 없는 듯하지만, 일부 탤러번 인물들은, 만일 여학교들이 완전 개교됐을 때, 이 문제를 모집 도구로 이용하는 ISIS 집단에 대한 우려를 인용하여 말한다.

 

서방세계 관계자들은, 하지만, 여자들의 권리에 대한 진보를 보이는 것이 동결돼 있는 회환 보유고에 있는 수십 억 달러 중 일부에 탤러번이 접근할 수 있는 열쇠가 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

 

한편, 앺갠 여자들의 권리 운동자들은 여학생들 한 세대가 뒤에 처지는 일이 반드시 없도록 노력 중이다.

 

우리가 찾아간 비밀 학교에서, 매일 한 시간에서 두 시간 가량의 수업을 햇는데, 수학, 생물학, 화학 그리고 물리학에 집중돼 있었다.

 

수업을 책임지고 있는 교사는 수업에 참여하고 싶어하는 다른 여학생들이 많은 것을 알고 있지만, 공간과 자원 부족은 물론이고 잘 알려지지 않은 채로 남아잇어야 할 필요 등으로 제약이 되고 있다.

 

교사는 정규 학교들이 곧 어느 때라도 완전히 개교할 전망에 대해 희망적이지만,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결심이 서있다.

 

교육을 받은 한 여자로서, 이건 제 의무입니다.” 라고 그 교사는 BBC에 말하면서 교육은 우리를 이 암흑에서 구해줄 수 있습니다.” 라고 했다.




Afghanistan: Inside a secret school for girls

 

By Secunder Kermani

BBC News, Kabul

 

Published2 hours ago

 

Pupils at a secret school

Image caption,

"If you are brave no-one can stop you," says one girl in the class

 

Hidden away in a residential neighbourhood is one of Afghanistan's new "secret" schools - a small but powerful act of defiance against the Taliban.

 

Around a dozen teenage girls are attending a maths class.

 

"We know about the threats and we worry about them," the sole teacher tells us, but she adds, girls' education is worth "any risk".

 

In all but a handful of provinces in the country, girls' secondary schools have been ordered to remain closed by the Taliban.

 

At the school we visit, they've done an impressive job trying to replicate a real classroom, with rows of neat blue and white desks.

 

"We do our best to do this secretly," says the female teacher, "but even if they arrest me, they beat me, it's worth it."

 

Girls in tears on hearing the news at the Sayed ul Shuhada school in Kabul on 23 March, 2022.

Image caption,

Girls arrived at secondary schools in March only to be told they would be shut once more

 

Back in March, it seemed as if girls' schools were about to reopen. But just an hour or so after pupils began arriving, the Taliban leadership announced a sudden change in policy.

 

For the students at the secret school, and many other teenage girls, the pain is still raw.

 

"It's been two months now, and still schools haven't reopened," one 19-year-old in the makeshift classroom told us. "It makes me so sad," she added, covering her face with the palms of her hands to hold back the tears.

 

But there's also a mood of defiance.

 

Another 15-year-old student wanted to send a message to other girls in Afghanistan: "Be brave, if you are brave no-one can stop you."

 

Primary schools for girls have reopened under the Taliban, and have in fact seen a rise in attendance following the improvement in security in rural parts of the country, but it's not clear when or if older girls will be allowed back into class.

 

The Taliban have said the correct "Islamic environment" needs to be created first, though given schools were already segregated by gender, no-one seems sure what that means.

 

Taliban officials have repeatedly insisted in public that girls schools will reopen, but also admit that female education is a "sensitive" issue for them. During their previous stint in power in the 1990s, all girls were prevented from going to school, ostensibly due to "security concerns".

 

Now, multiple sources told the BBC, a handful of hardline but highly influential individuals in the group appear to still be opposed to it.

 

In private, other Taliban members have expressed their disappointment at the decision not to open girls' schools. The Taliban's Ministry of Education seemed as surprised as anyone when the leadership overruled their plans in March, and some senior Taliban officials are understood to be educating their daughters in Qatar or Pakistan.

 

In recent weeks, a number of religious scholars with links to the Taliban have issued fatwas, or religious decrees supporting girls' right to learn.

 

Sheikh Rahimullah Haqqani is an Afghan cleric, based largely across the border in Peshawar, Pakistan. He's well-respected by the Taliban and on a trip to Kabul last month met senior figures within their government.

 

Sheikh Rahimullah Haqqani

Image caption,

Influential cleric Sheikh Rahimullah Haqqani was in Kabul last month to meet senior Taliban figures

 

He's careful not to criticise the continued closure of schools but, speaking at his madrassa in Peshawar, with his mobile phone in hand, scrolls through the text of his "fatwa", which shares decrees from earlier scholars and accounts from the life of the Prophet Muhammad.

 

"There is no justification in the sharia [law] to say female education is not allowed. No justification at all," he tells the BBC.

 

"All the religious books have stated female education is permissible and obligatory, because, for example, if a woman gets sick, in an Islamic environment like Afghanistan or Pakistan, and needs treatment, it's much better if she's treated by a female doctor."

 

Similar fatwas have been issued by clerics in Herat and Paktia provinces in Afghanistan. It's a symbol of how widespread support for girls' education now is in the country, even amongst conservative circles, but it's not clear how much of an impact the decrees will have.

 

The Taliban have formed a committee to examine the issue, but multiple sources with links to the Taliban told the BBC that while even senior Taliban ministers were on board with the reopening of girls schools in March, opposition to it centred around the group's leadership in the southern city of Kandahar, where the "Amir" or Supreme Leader, Mullah Haibatullah is based.

 

After initially adopting a more flexible attitude when taking power last August, the Taliban have recently been issuing more and more hardline edicts, including making the face veil compulsory for women and encouraging them to stay at home.

 

Women in a market in Kabul

Image caption,

The Taliban ruled this month that women in Afghanistan must wear a face veil

 

Meanwhile, their tolerance for dissent, even in their own ranks, is dissipating.

 

One Taliban member with a large following on social media, had tweeted critically about the closure of girls' schools, as well as new rules ordering government employees to grow their beards. However, according to one source, he was called in for questioning by the Taliban intelligence department, later deleting his tweets and apologising for his earlier comments on beards.

 

There appears to be very little grassroots opposition to female education in Afghanistan, but some Taliban figures cite concerns about the Islamic State group using the issue as a recruitment tool, if girls' schools are opened up.

 

Western officials, however, have also made clear that progress on women's rights is key for the Taliban to be able to access some of the billions of dollars of foreign reserves that are frozen.

 

Meanwhile, Afghan women's rights activists are trying to ensure a generation of girls aren't left behind.

 

At the secret school we visited, they hold lessons for one or two hours per day, focused on maths, biology, chemistry and physics.

 

The teacher in charge knows there are many other girls who would like to attend, but they're constrained by the lack of space and resources, as well as the need to remain below the radar.

 

She's not hopeful about the prospect of regular schools opening up any time soon, but is determined to do what she can.

 

"As an educated woman, it's my duty," she tells the BBC. "Education can save us from this darkness."

 

[기사/사진: BBC]



Comment



  • 소녀들, 보이 스카웃서 주는 모든 공훈 배시 획득
  • 첫 개회식 급인 여자 독수리 스카웃 조직의 회원들 © AFP / David Ryder      입력 2022.6.11.RT 원문 2022.6.10.     스카웃 조직의 다분야 활동 업적이 추문에 시달리는 이 조직에 대해 언론의 괌심을 불러 모았다     [시사뷰타임즈] 캔서스 고등학교 학생 레베카 맥클레잇이 현존하는 보이 스카웃의 모든 공훈 배지를 획득하면서, 미국 모든 스카웃들의 0.5% 미만에 합류하여 스카웃 사람들 모두에게 권리를 주장했다. 미국 보이 스카웃에 처음으로 가입한 여자 아이들 중 하나로서, 맥클레잇이 거둔 성과들은 보이 스카웃 조직이 추문 속에 수렁 속에 깊이 빠져 있는 이때에 전국적으로 축하를 받았다.   맥그레잇은 현지 언론에 공로 훈장이 박힌 띠를 과시하며 범국가적인 뉴스거리를 만들었는데, 배지 138개를 완수했다 - “…

    • SVT
    • 22-06-11
    • 31
  • 앺개니스탠: 소녀들의 비밀 학교 내부
  • 비밀학교의 학생들. 한 소녀가 학급에서 “만일 너희들이 용감하다면, 아무도 너희들을 막을 수는 없어” 라고 말한다. Image caption,     입력 2022.5.18.BBC 원문 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이웃 주거지역에 앺갠의 새로운 “비밀” 학교들 중 하나가 숨겨져 있는데, 탤러번을 상대로 하는 작지만 강력한 반항 행위이다.   10대 소녀 10여명이 수학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중이다.   “우린 여러 가지 위협에 대해 알고 있고 그것들에 대해 걱정을 하지” 라고 단 한 명인 교사가 우리들에게 말을 하지만, 교사는 교육은 “그 어떤 위험이라도” 감수할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인다.   이 나라에 있는 몇 안 되는 주들에서, 여자 중등학교는 폐쇄돼 있어야 한다고 탤러번 (탈레반) 이 지시한 바 있다.   우리 취재진이 찾아가 본 학…

    • SVT
    • 22-05-18
    • 43
  • 암 생존女, 외다리로 104일 동안 104번 매러썬 참가
  • 재키 헌트-브레어스마 IMAGE SOURCE,@NCrunnerjacky     입력 2022.5.3.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암으로 왼쪽 다리를 잃은 뒤 달리기를 계속해 온 한 여자가 시징 연이은 매러썬 (韓 마라톤) 참여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합격했다.   재키 헌트-브레어스마 (46) 는 1월 중순 이후로 매일 26.2 마일을 5시간 정도 걸리며 달려왔다.   토요일, 재키는 매러썬 참여 횟수와 똑같은 날 수인 104일 동안 내리 달리기를 완수했는데, 재키는 기네스 세계 기록으로 증명될 것이라고 기대한다.   한 대변인은 이 기록을 증명하려면 3달 가량 걸릴 것이라고 했다.   일요일, 잠에서 깨면서 - 오래 달려오다가 하루 쉬는 날- 재키는 기이한 경험을 했다.   재키는 BBC에 애리조너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마음 한 쪽에서는 해냈다는 것이 진짜로 …

    • SVT
    • 22-05-03
    • 43
  • 흔히 남자들 시각으로 봐온 인체: 女 사진작가들, 다른 관점 제시
  • Credit: Fotografiska NY ‘나체’ 전시회에 등장한 2016년 아르비다 비스트롬의 사진 Credit: Fotografiska NY     글: 재키 팔룸보, CNN 뉴욕   입력 2022.4.22.BBC 2022.3.23   [시사뷰타임즈] 영화가 발명되기 전, 초기 초상화 사진작가들은 동으로 도금한 은판 상의 나체 모습 노출이 기분 좋게 자극하는 기쁨을 처음 발견했다. 그때 이후로, 인쇄매체에서는 인체를 어떻게 시각화할 것인지에 대해 대체적으로 남자들의 시선이 형태를 잡아 왔다.   인체에 대한 가장 상징적인 모습들 중 많은 것들은 남자들이 택한 것 (촬영된 것) 이어 왔는데 -- 엗웟 웨스턴의 자신이 정한 그리스 신화 속 9가지 여신 중하나라는 점젆은 흑백사진, 또는 마리오 소렌티의 캘빈 클라인을 위한 케잇 모스에 대한 성적인 운동 등을 생각해 보시라. 한편, 대상을 자기 자신들…

    • SVT
    • 22-04-22
    • 80
  • 중요 국제회담: 절반은 벗고-다리 꼬고-기대앉아 사회 보는 女앵커
  • CNBC 앵커와 회의 사회자 하들리 갬벌, 사우디 에너지 장관 압둘라지즈 빈 살만 왕자, 이랔 쿠르디스탄 지역 정부 수상 마스로우르 바르자니, 그리고 아랍에머럿 (UAE) 에너지/사회기반시설부 장관 수하일 알-마즈로우에이 등이 “세계는 원유를 넘어선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가?” 라는 제목으로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 정부 정상회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3.29 Karim Sahib/AFP via Getty Images    입력 2022.4.1.   [시사뷰타임즈] 여자들의 경우, 많은 자리에서 한국 여자들의 전통적인 공식 복식인 한복이 아니라 국적불명의 복장을 하고 어떤 의식을 진행하거나 진행을 맡고 또는 사회를 보는 경우가 많아지긴 했지만, 한국에선 아직까지는 중요 외빈을 맞는다거나, 일평생 중요한 의식인 결혼식을 할 때는, 결혼식 말고 피…

    • SVT
    • 22-04-01
    • 125
  • [매체고발] 여자들 나체 사진, 그 여자 동의 없이도 나눠가질 수 있는 곳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텔러그램: “내 나체 사진, 내려받지 않을 거에요?”     입력 2022.2.24.BBC 원문 2022.2.22.   [시사뷰타임즈] BBC의 전 세계 ‘유도용 허위정보’ 부는 여자들의 은밀한 (사적인) 사진들을 이 여자들의 동의도 받지 않고 수만 명이 텔러그램 앱애서 서로 나눠 가져가며 보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여자들은 사진의 사진들을, ‘복수를 위한 외설물’ 로써, 도난당했거나, 불법적으로 찍혔거나 또는 누출된 것으로 여기고 있다. 이러한 사진들은 때로는 돈을 바라면서 공유되지만, 일부 나라들에서는, 여자들의 입을 막기 위한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   텔러그램에는 현재 활동 중인 사용자가 500만 명 있는데, 트위터 보다 많다. 이 영상을 제작하면서, 우리는 자신들의 사진이 누출…

    • SVT
    • 22-02-24
    • 171
  • 영국, 처녀막 수술 불법: “보수적 문화에 위배되며, 옹호의 여지가 없는 것”
  • © Getty Images     입력 2022.1.27.RT 원문 2022.1.26.     영국 정부는 취약한 여자들 및 소녀들을 보호하기 위한 처녀막 재건 절차를 범죄시하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영국 돌봄 및 정신 건강 장관 질리안 키건은 보수적 문화와 연계돼있고 “옹호의 여지가 없는” 성형 수술은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처녀막 수선 수술 -처녀막성형술이라고 알려진- 은 현재 영국 병원에서 최대 3천 파운드 (4,055.79달러) 에 이용이 가능하며, 혼전 순결에 가치를 두는 단체들을 충족시키고 있다.   이 수술 과정은 순결 실험과 밀접히 연계돼 있다. 세계보건기구 (WHO) 는 순결 실험은 현재 최소 20여 개국에서 실시되고 있으며, 여자들을 대상으로 처녀막이 있는 곳에 침입성 조사를 한다.   올해 도입되기로 돼 있는 법은 영국에서 …

    • SVT
    • 22-01-27
    • 129
  • 일리저버스 홈즈: 데라노스 설립자, 사기죄 유죄 판결
  • 일리저버스 홈스의 발흥과 몰락   혈액 2~3 방울이면, 각종 질병을 탐지할 수 있는 기계와 기술이 있다며투자자들의 돈을 받고 거액 사기를 친 여자의 이야기그런 여자를 자수성가한 가장 젊은 여자 억만장자라며잡지에 실어주었던 세계 유명 잡지들   입력 2022.1.4.BBC 원문 11분 전   [시사뷰타임즈] 캘러포녀에서 이정표적인 심판이 여러 달에 걸쳐 진행된 뒤, 데라노스 설립자 일리저버스 홈즈가 투자자들을 기망했다는 이유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검사들은 홈즈가 혈액 몇 방울이면 질병을 탐지할 수 있다는 기술에 대해 거짓말인 줄 알면서도 거짓말을 했다고 했다.   배심원들은 투자자들을 상대로 사기를 치기 위한 음모 및 인터넷 은행업무 사기 3가지 혐의에 대해 홈즈를 유죄로 정했다.   홈즈는 이러한 혐의들을 …

    • SVT
    • 22-01-04
    • 141
  • 호주 31세 여자, 코로나 격리 호텔에 불 질러
  • 2021.11.28. 호주 케이언스에 있는 코로나-19 격리 장소인 퍼시픽 호텔 위로 연기가 뭉게뭉게 피어 오르고 있다. Edirin I CYBER @Edirined 입력 2021.11.29.RT 원문 2021.11.29   [시사뷰타임즈] 호주 퀸즐랜드주에서 한 여자가 자신과 두 자녀가 2주 동안 강제로 격리된 호텔에 불을 지른 후, 체포돼 방화 혐의로 기소됐다.   일요일 아침, 북동부 케언스의 퍼시픽 호텔 최상층을 뒤덮은 화재로 투숙객 160명 이상이 대피했다.   부상자는 없었지만 건물 손상이 "심각한" 수준이었고 당국자들은 사람들을 다른 코로나19 격리 시설로 옮겨야 했다.   당국자들은 31세인 한 여자가 다른 주에서 퀸즐랜드로 건너간 후 호텔 안에 의무적으로 2주간 격리된 뒤, 고작 2~3일을 지내다가후 침대 밑에 불을 붙였다고 했다. 이 사건이 있기 전에도, 이 여자는 이 곳에…

    • SVT
    • 21-11-29
    • 205
  • 뉴질랜드 女국회의원, 산통 중 자전거로 병원 가 출산
  • 아기를 낧고 남편과 함께 찍은 모습 RNZ. 쥴리 앤 젠터가 자전거로 병원에 가고 있다. 미국 태생인 이 정치인은 대놓고 자전거 타기를 옹호하는 사람이다. IMAGE SOURCE,JULIE ANNE GENTER FACEBOOK     입력 2021.11.28.BBC 원문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일요일, 뉴질랜드의 한 국회의원이 진통이 오는 동안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가서 한 시간 뒤 가까스로 아이를 낳았다.   쥴이 앤 젠터는 그후 훼이스북에 “난 진정으로 진통 중에 자전거를 탈 생각은 없었지만, 결국엔 그렇게 하게 됐다.” 고 적었다.   녹색당의 수송관련 대변인은 이런 일을 처음으로 한 것이 아니었던바 - 3년 전 장관이었을 때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젠터 (41) 는 잘 알려진 사람이며 대 놓고 자전거 타기를 옹호한다.   미국 태생인 이 정치인은 자신과 남편이 …

    • SVT
    • 21-11-28
    • 106
  • 사상 최초 스위든 여자 총리, 선출 몇 시간 만에 사퇴
  • 많은 국회의원들이 이른 수요일, 릭스댁 (주: 스위든 의회)에서 막달레나 앤더슨 (우측 붉은 색 원) 에게 기립박수를 보낸 바 있다. 이들은 앤더슨이 총리로 선출되자 박수를 친 것이었다. IMAGE SOURCE,REUTERS     입력 2021.11.25.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역사상 최초인 스위든 (스웨덴) 여자 총리가 지명된지 불과 몇 시간 만에 사임했다.   막달레나 앤더슨은 어제인 수요일 지도자로 공표됐지만, 자신의 연정 동반자들이 정부에서 그만 두고 자신이 제출한 예산안도 국회 통과에 실패하자 사퇴했다.   그 대신, 의회는 이민자를 반대하는 극우가 포함돼 있는 야당이 제출한 예산안에 찬성 투표를 했다.   앤더슨은 기자들에게 “난 대변인에게 내가 사임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 고 했다.   앤더슨의 연정 동반자…

    • SVT
    • 21-11-25
    • 125
  • 샹-제르망 아미나타 디알로: 동료 선수 폭행 교사로 체포
  • 아미나타 이달로와 베이라 함라오위. 지난 달, 아이슬랜드의 브레이다블맄에서의 우승자 결정전 후에 디알로 (바지: 20번) 가 같은 선수단 동료 케이라 함라오위 (14번) 와 나란히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입력 2021.11.11.BBC 원문 2021.11.10.   [시사뷰타임즈] 파리 샹제르망 (PSG) 여자 축구단에서 허리 (midfield) 를 담당하는 아미나타 디알로를 11월4일 동료 선수를 공격한 것에 대한 조사의 일환으로 프랑스 경찰이 체포했다.   [시사뷰타임즈 주]허리 (midfield): 공격수와 수비수 사이에서 뛰는 선수를 일컫는다. 달려들어 상대편의 공 빼앗기, 계속 우리 편에 공이 있도록 하기, 공격수에게 공을 배급하기 그리고 간혹 득점도 하는 것이 허리 담당 선수의 주요 임무.   디알로 (26) 는 수요일 오전에 체포됐다.   PSG에서 뛴 프랑스 국가대표단은…

    • SVT
    • 21-11-11
    • 146
  • 옷 벗는 비행기 여 승무원들: 근무 조건 향상 시위
  • 알이탈리아 비행기 여 승무원들이 새로운 항공사 ITA의 종업원들 조건에 항의하고 있다.     입력 2021.10.23.RT 원문 2021.10.22.   [시사뷰타임즈] 이틀리 (이탈리아) 의 새로운 국립 항공사인 ITA 항공사가 지난 주에 하늘을 향해 날아갔지만, 이틀리의 현지 항공 사정은 모든 것이 잘 돌아가는 것만은 아니다.   전작 알이탈리아 비행기 승무원들은 이번 주, 일자리 상실 및 특히 이틀리 방식의 급여 감축에 반대하며 자신들의 옷을 벗음으로써 항의했다.   캄피도글리오 -약 2,000년 동안 로움 (로마) 권력의 중심지이자 이곳의 주요 광장을 미켈란젤로가 재설계했던- 에선 전직 비행기 여 승무원 약 50명이 자신들의 알이탈리아 승무원복을 벗은 채 등장하여 이 승무원 복들을 치우고 속먼맛 입고 서서 “우린 알이탈리아디” 라는 구호를 …

    • SVT
    • 21-10-23
    • 401
  • 스페인, 노상방뇨 여자 80명 동시촬영 숨겨진 사진기 논란
  • 여자들에 대한 처우에 항의하기 위해 활동가들이 올해 거리로 나왔다.IMAGE SOURCE,MUJERES EN IGUALDAD BURELA     입력 2021.10.1.BBC 원문 1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스페인의 한 재판관이 여자들이 노상방뇨하는 것을 은밀히 촬영하여 그 영상들을 외설 웹사이트에 올린 사례를 기각하여 여자들의 권리 단체들에 충격을 주었다.   80명 정도되는 여자들과 소녀들이 생활 편의시설이 결여됐다는 이유로, 길거리 갓길에서 오줌을 누자 이를 기록한 것이었다.   이 여자들은 븍서부에 있는 세르보 마을의 마룩싸이나 지방 축제장에 있는 숨겨진 사진기에 덜미가 잡힌 것이었다.   많은 경우 이 자료 영상에선 이 여자들의 생긱기들과 얼굴들을 가까이 끌어당겨 찍어 보여주었다.   이 영상들은 일부 돈을 내고 봐야하는 외설 사이트들에 …

    • SVT
    • 21-10-01
    • 331
  • 벨러루스: 추방된 여 단거리 주자, 고통 받는 동포 위해 메들 경매
  • 벨러루스 운동선수 크리스티나 티마노브스카야 © Lucy Nicholson / Reuters | © Darek Golik / Reuters   입력 2021.8.9.RT 원문 2121.8.9.   [시사뷰타임즈] 벨러루스로의 본국 송환을 피해 폴런드 (폴란드) 로 이주한 올림픽 망명자이자 자신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내 가슴 속에 영원히” 있을 곳이라고 칭하는 이 여 선수가 자신의 출생지의 운동선수를 지원하고 또 자신을 달리기로 되돌아가게 하기 위해 자신이 과거에 단 메들 (메달) 을 경매에 내놓았다.   벨러루스 올림픽 선수단 조직자들을 비난하자, 벨러루스로 비행기를 태워 되도려 보내려했지만 무산된 일에 연루돼 있는 크리스티나 티마노프스카야가 자신이 2019년 민스크에서 열린 유럽 게임에서 단체전으로 획득한 은 메들을 팔고 있다.   지난 주에 있었던 추문 이후에 인도주의적 비자를 …

    • SVT
    • 21-08-09
    • 568

[ 시사 View 社說 ]

“기존 정치체제”… 더매스커스, 5월6일. 현지 언론이 인용한 활동가들 및 믿을 만한 소식통들은... 더보기

- 시민기자 응모글 모음 -

이O수님의 시민기자 응모글 글쓴이-이O수 시민기자 모집에 필요한 글 3펀을 보내드립니다. 시민기자 하위 글 게시판이 ... 더보기

커뮤니티 각종정보

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시사뷰타임즈(이하 '회사'라 함)는 청소년이 정신적·신체적으로 유해한 환... 더보기

[ Women's Room ]

소녀들, 보이 스카웃서 주는 모든 공훈 배시 획득 첫 개회식 급인 여자 독수리 스카웃 조직의 회원들 © AFP / David Ryder 입력 2022.6.11.RT 원문 2022... 더보기

[ 해피해피 cook cook ]

맛있는 요리들 및 조리법 모음 맛있는 동태찌개가 다 완성돼 한창 끓는 모습 입력 2022.3.18. [시사뷰타임즈] 먹고 싶은 것이... 더보기

♤ 중고 벼룩시장

중고차도 잘만 사면 좋던데 중고차 상태 좋은거 파실분들... 많이 많이 올려주시길~~ 더보기

♤ 팁 & 강좌

중고차 구입시 수수료? 중고차 수수료 관련 몇가지 알려드리겠습니다.일부 비 양심적인 딜러분들이 중고차 매매 ... 더보기

♤ 유용한 사이트

♤ 알뜰 구매-판매

너무 다양한 여성용 팬티들(광고펌) 밑트임 나비부인 섹시팬티 [ZL2561] 3,100원 앞/밑/뒤까지 확 트인 섹시팬티 [ZL2588] 3,900원 초초... 더보기

[구인/구직/셀프홍보]

국회의원 공약감시연대 에서 게시판을 운영하실 스탭분들을 모십니다 국회의원 공약감시연대 카페 바로가기 http://cafe.naver.com/kk1pp 더보기

♤ 각종 자료 공유

시라소니 시라소니. 주먹 중의 주먹, 협객 중의 협객인 그는 거의 전설적인 주먹계의 신화이다. 적수... 더보기

SVT '맘대로 수다방~'

[일본] 노팬티로 하는 카루타라는 게임 일본에선 별 놈의 게임을 다 하네.... 더보기

♤ 소모임 활동

불법적인 목적만 아니라면, 모형비행기 동호회 그 어떤 동호회나 소모임 행사 환영합니다.. 산악회 낚시회 더보기

SVT 복덕방

1.5룸, 에어컨-세탁기-냉장고-TV완비: 전세 4,500! 위치: 대전광역시 오류동장점: 지하철역, 서대전 역 모두 인근 조건: 전세 4500만원 / 월세 1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