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명소 1001
  • [책 표지 모습-마로니에 북스 제공]   시사뷰타임즈는, ‘죽기전에 가 봐야 할 명소 1001’에 목차상 분류된 것을 올렸지만, 이렇게 ‘유명한’곳이 아니어도 우리가 가 볼만한 곳은 많다고 생각합니다.   흔히, 여행사진을 잘못 찍으면 단순하고 딱딱합니다. 그래서, 이 점을 생각하여 본지에서는 좀더 생동감있게 현장을 사진에 담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개중에는 덜 잘 나온 사진도 있지만, 더욱 더 노력을 할 것입니다.   아울러, 외신에서 소개하는, 우리가 생각도 하지 못했던 절경 및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 상에 있는 것들도 틈틈이 소개해 드릴 작정빕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여행에 다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이하:저자 최정규 분류] 목차PART 1 _ 서울권 ■ 서울특별시 경복궁 삼청동 거리 인사동 …

    • SVT
    • 15-03-09
    • 17726
  • 매봉산
  •   대전 광역시에 있는 매봉산은 해발 200미터가 조금 넘는 산이지만, 옆으로 퍼져있는 면적이대단히 넓다. 그리고, '살아있는 산'이라는 것을 산에 올라가 보면 즉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갖가지 풀과 나무들이 조화롭게 들어서있으며 빽빽한 소나무 숲도 있고 산 속에 난 길을 타고 올라가다 보면 하늘이 안 보일 정도로 울창하다.   또한, 정상으로 향하는 길은 대단히 가파르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작지만, 그래서 정상에 오르기까지 별로 시간이 들지도 않지만, 이렇게 험한 길, 미끄러운 길, 바위로 된 길 등등이 섞여있기 때문에 등산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 또는 동네에서 산 맛을 보고자 하는 사람 등이 이용하기에 최적이다.

    • SVT
    • 15-03-08
    • 842
  • 오염되지 않은 속초 바다 이모저모
  •  속초항 수산물 가게들에는 살아있는 셀 수도 없는 생선들이 있었다. 한 어부에게 "속초는 아직 오염되지 않은 것인가" 그 어부는 "속초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했는데, 바닷물을 봐도 그렇고 믿어도 좋을 듯 싶었다.   길거리, 해산물을 가공하여 음식을 만드는 음식점들에는 들어보지도 못한 음식 제목이 많았다. '물곰탕'이란 것을 시켜 먹어봤는데, 잡기 어려운 것이라고 한다.   검은 색에 20킬로그램이나 나가는데 단순하면서도 깊은 맛이 대단히 인상적이었고, 살은 마치 순두부를 먹는 것 같이 부드러었다.  

    • SVT
    • 15-03-08
    • 991
  • 장태산
  •   [시사뷰타임즈] 입력 -1130-25 18:08 장태산은 대전광역시 서구 장안동에 있으며 그리 높지는 않지만 넓고 아름다운 산이다. 높이는 374m이며 남쪽의 대둔산(878m)과 서쪽의 안평산(470m) 등지에서 발원한 시냇물이 산 입구 용태울계곡을 거쳐 용태울저수지로 흘러든다.   산 일대 30여만평이 국내 최초로 사유림 자연휴양림으로 조성되어 숙박시설과 양어장·사슴사육장·어린이놀이터 등의 시설이 들어섰다. 휴양림에는 잡목숲과 함께 메타세쿼이아, 독일 가문비나무 등의 인공림이 조성되어 있으며, 인공림과 자연림에 둘러싸인 12km의 숲속 산책로와 산림욕장을 이용하기 위하여 해마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다.   장태산 자락에는 유원지도 있다. 사람들이 여름에 놀러와 직접 메기 또는 다슬기를 잡아 끓여먹기도 한다. 이 산에는 요즘 …

    • SVT
    • 15-03-08
    • 819
  • 구봉산
  •     구봉산 [ 九峰山 , Gubongsan ]   위치 대전광역시 서구   구봉산은 범위가 대단히 넓으며 산이 높지 않음에도 웅장한 모습을 동시에 지니고 있고 숲이 대단히 울창하다. 대전광역시의 남서쪽 서구 관저동과 흑석동 경계에 있는 산이다(고도:263m). 구봉산의 특징은 산기슭이 넓고 광활하여 넉넉하고 편안한 느낌을 준다.   다음은 구봉산에 대한 출처 자료 기술   『동국여지지』에 "구봉산은 일명 소족산(所足山)으로 현 남쪽 5리에 있다."고 하여 구봉산의 다른 이름이 '소족산' 임을 기록하고 있다.   대동지지』에는 "소족산은 남쪽 5리에 있고 구봉산은 남쪽 5리에 있다."고 하여 소족산과 구봉산을 따로 구분하고 있으나 그 방위와 거리가 같은 것으로 보아 소족산은 구봉산의 이명으로 짐작된다. 구봉산 지명은 여러…

    • SVT
    • 15-03-08
    • 1046
  • 대둔산
  •   충청남도 금산군 진산면(珍山面)·논산시 벌곡면(伐谷面)과 전북 완주군 운주면(雲洲面)의 경계에 있는 산.   높이는 878m이다. 부근의 오대산(五臺山)·월성봉(月城峰)·천등산(天燈山) 등과 함께 노령산맥의 북부 잔구군(殘丘群)을 형성하며, 수십 개의 봉우리가 6km에 걸쳐 솟아 있다. 이 산은 북쪽으로 흐르는 유등천(柳等川), 서쪽으로 흐르는 장선천(長仙川), 남쪽으로 흐르는 벌곡천 등 금강의 여러 지류에 의하여 화강암반이 동·남·북의 3면에서 오랜 두부침식(頭部浸蝕)을 받아 기암괴석을 이루고 있다. 즉 동쪽과 남쪽은 배치재를 분수령으로 하는 유등천과 장선천이 비교적 깊은 협곡을 이루고 이 골짜기를 전주~대전 간 국도가 지난다.   대둔산에는 태고사(太古寺)·안심사(安心寺)·신고운사(新孤雲寺) 등의 사찰이 있었으나 6·25…

    • SVT
    • 15-03-08
    • 2001
  • 세계 최대 소나무 군락지, 울진 금강송
  •  송암(松岩). 불영계곡에는 이러한 암벽에 매달려 자라는 소나무들이 많이 있어 한 폭의 동양화를 연상케 한다.       세계 최대 소나무 군락지, 울진 금강송 위키디아에는 The red pine (Pinus resinosa)이 북미가 원산지고..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북부에 자생하는 소나무는 Japanese Red Pine(Pinus densiflora) 으로 되어있고.. 일본놈들이 학계에 등록한 모양입니다..   두산백과 - 소나무류의 분류   소나무속은 크게 잣나무아속(Haploxylon)과 소나무아속(Diploxylon)으로 나눈다. ⑴ 잣나무아속:잎이 5개씩 모여나고 짧은 가지에 붙은 비늘조각이 일찍 떨어지며 잎 횡단면의 관다발이 1개 있다.   ⑵ 소나무아속:잎이 2∼3개씩 모여나고 짧은 가지 위에 비늘조각이 떨어지지 않으며 잎 횡단면에 관다발이 2개 있다.   ⑩ 레지…

    • SVT
    • 15-03-08
    • 2418

[ 시사 View 社說 ]

‘유명무실’ 대명… 원본 출처: 중앙일보 입력 2022.1.15. [시사뷰타임즈]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이...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2021 강경젓갈 축제...젓갈만 파는데 엄청난 점포 크기 입력 2021.9.22.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있는 ‘강경 젓갈 골목’ 은 우리...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경탄스러운 관광 명소, 공공기물파손자들이 외관 훼손 자료사진: 씨썰리의 상징적인 스칼라 데이 투르치 절벽 © Global Look Press / Alexander Poeschel 입... 더보기

[ Autos ]

흑연 거래, 중국 밖 체결: 테슬라, 중국 의존도 줄인다 © Justin Sullivan/Getty Images 입력 2022.1.17.RT 원문 2022.1.16. 분석자들은 이 조치가 자동차 전지를 ... 더보기

[동물의 왕국]

[영상] '일생에 한 번 볼까발까‘ 희귀 보라 문어, 호주에서 포착 무지개 색조이며 호주 대보초 (大堡礁: 호주 북동부의 퀸슬랜드 해안과 나란히 나 있는 큰 ...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소형 비행기, 캘러포녀 이웃에 추락-폭발-화염 자료사진: Learjet 35 비행기 © Wikipedia[영상으로 보기] 소형 비행기 한 대가 캘러포녀 주, 샌 ...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