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들의 벙커: 1%가 지구 대파멸의 날을 대비하는 방법


[CNN 제공 호화 은신처 사진 36장 모두 보기] 

원문 2017.3.21.

입력 2017.3.21.

 

근래 들어 급속이 증가하고 있는 최고급 편의시설들은 세계의 갑부들이 지구 파멸의 날에 지낼 지를 확실히 알게 한다.

 

[시사뷰타임즈] ‘최후의 심판일을 위한 벙커(은신처, 피난처)’라고 말해 보라, 그러면 대개의 사람들은 간이 침대와 통조림 식품들이 가득 차 있는 컨크릿(콘크리트) 방을 상상할 것이다.

 

지구가 전멸할 것이라는 위협은 냉전시대에도 그랬던 것처럼 현재에도 느껴질 수 있지만, 오늘날의 안보 피난처들은 20세기의 그것들과 별로 다르지 않다.

 

세계 여러 회사들이 그 어떤 위험에서도 -전세계에 유행하는 유행병이 됐건, 소행성의 충돌이건 또는 세계 3차 대전이건- 보호해 줄 수 있는 구조물에 대해 늘어나는 수요에 맞추어 주고 있는데 한편으로는 호화스런 편의시설도 제공하고 있다.

 

부동산 기업 및 자신이 설립하여 전 세계게 고급 피난처를 지어주고 관리해주는 비보스라는 회사의 대표인 롸벗 비씨노는 당신의 아버지 또는 할아버지의 피난처는 썩 편안치가 못했다고 말한다.

 

그런 피난처들은 회색이었다. 배나 군대 맛이 나는 금속이었다. 그리고 진실은 인류는 그렇게 간소하고 황량한 환경에선 장기간 살아남을 수 없다는 점이다.”

 

최후의 심판날을 위한 수요

 

헤지펀드 사장들, 유명 운동 선수들 그리고 기술회사 임원들(빌 게이츠는 자신이 모든 부동산에 피난처를 갖고있다는 소문이 있다)을 포함, 세계의 많은 상류층들이 자신의 가족들과 직원들이 거주할 수 있는 자신들만의 비밀 은신처를 그려왔다.

 

텍서스 라이징 S 캄퍼니의 총 지배인 개리 린츠는 2016년 주문제작한 고급 지하실 피난처 판매가 2015년에 비해 700% 늘었다고 말하면서 총판매량은 지난해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만 해도 300% 늘었다고 한다.

 

여러 세대 동안 지속될 수있도록 설계된 이 회사의 강철판 은신처는 1인 당 1년 먹을 음식을 보관할 수 있으며 지진도 견뎌낸다.

 

그러나 일부는 은신처로 홀로 내려가 있기를 원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실제 세계와 좀 더 가까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공공체 환경에서 지구 대파멸을 이겨내기를 더 바란다.

 

이런 공동체 은신처를 개발하는 사람들은 흔히 과거 소비엣 연방 정부가 구축했다가 폐기한 군용 벙커 및 미사일 저장탑을 취득하는데, 이런 것들을 오늘날 지으려면 수십 억원이 들 것이다.

 

요새처럼 만든 구조물들은 핵공격에도 견디도록 설계된 것이며 전력공급장치, 물 정화 장치, 분사 밸브 그리고 핵-생물학적-화학적(NBC) 공기 여과장치를 갖추게 된다.

 

대개의 은신처들은 1년 또는 그 이상 먹을 음식 공급 체제를 갖고 있으며 많은 은신처들엔 식량 보충을 위해 수경재배가 가능한 정원을 갖추고 있다. 개발사들은 장기간 생존에 필요한 것들을 -의사에서 선생까지- 갖춘 균형잡힌 공동체를 창조하기 위한 연구도 하고 있다.

 

비씨노는 비보스가 2016년 대선 쯤 진보 및 보수츨들로부터 자사가 만든 피난처에 광풍과도 같은 관심을 받아서, 자사의 공동체 은신처 속의 많은 부분들이 지난 몇 주 사이에 완전히 매진됐다고 말한다.

 

설계자의 방주

 

이러한 은신처 중 하나인 비보스 X포인트는 사우스 다코타의 블랙 힐스 인근에 있는데, 1967년까지 군수품 창고로 쓰였던 군대 벙커 575개로 이뤄져 있다.

 

현재 5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로 개조 중인데, 각 벙커 내부는 소유자가 된 사람들이 각각 25,000달러에서 200,000달러 사이의 비용으로 갖추게 된다. 이 가격은 소유주가 최소한의 공간만 원하는지 아니면 고듭 마감채를 갖춘 가정을 원하는지에 따라 갈린다.

 

이 공동체 은신처 내부는 극장, 교실, 수경재배용 정원 진료소, 온천 그리고 체육관 등을 비롯 작은 마을에 있는 편의 시설들을 갖추게 된다.

 

좀더 멀리 떨어진 곳에 있는 것을 구하는 고객을 위해, 이 회사는 비보스 유러파 원도 제공해 주는데, 과거 냉전시대 당시 독일에서 군수품 저장소로 사용됐던 곳이며 현대판 노아의 방주라는 이름도 붙어있다.

 

이곳은 딱딱한 기반암을 파낸 구조물이며 34개의 개인 거주지를 제공하는데 각 거주지는 2500 평방 피트(68)에서 시작하며 2층짜리를 선택하여 총 136평으로 쓸 수도 있다.

 

각각의 개인 주거 공간들은 아무 것도 없는 상태이며 각 소유자가 취향과 필요에 맞추어 칸막이를 하여 여러 개 방으로 나누거나 개인 수영장이나 체육관을 갖거나 등으로 선택할 수 있다.

 

비씨노는 개인 공간을 지하 요트와 비교하면서 자신들의 실제 요트를 만들고 설계한 사람들에게 주문을 하듯 똑같은 방식으로 주문해보라고 권하기 까지 한다.

 

이런 분들 대부분은 고급 요트를 가지고 있기에 제조 및 설계자들과 관계를 맺고 있고 취향과 적절함 그리고 마감을 이들이 원하는 대로 해준다고 비씨노는 설명했다.

 

방대한 면적의 은신처 단지에는 주민들을 은신처 곳곳에 실어 나를 전차도 있는데, 이렇게 해서 음식점, 극장, 커피점, 수영장 및 게임할 곳을 찾아갈 수 있다.

 

비씨노는 우린 집안의 모든 편의시설을 다 갖추고 있지만 고객들이 집을 떠났을 때 기대하는 편의시설도 역시 있다고 말한다.

 

핵에도 무덤덤한 가정들

 

개발사 래리 홀스의 생존용 콘도는 1960년 대 동안 미군 기술자들이 탄두를 저장하기 위해 지었다가 버려진 애틀라스 미사일 저장고 두 곳을 활용했다.

 

같은 지역에서 또 다른 저장소에 두 번째 생존용 콘도를 이미 시작해 놓은 홀은 우리 고객들은 호화스런 제2의 집을 갖는 다는 점과 핵에도 끄떡없는 벙커를 우연히 갖게됐다는 장점 때문에 구입한 것입니다라고 말한다.

 

이런 측면들이 우리 고객들로 하여금 비용에는 반대하면서도 진가를 지닌 자산에 투자하게끔 하는 것입니다

 

생존용 콘도에는 몇 가지 다른 시설물들이 배열돼 있는데, 900평방 피트짜리 복층 주택(1층인데 중간에 층을 하나 만들어 침대 따위를 넣는 구조)에서부터 가격이 4500만 달러인 3,600평방 피트안 옥상위 고급 아파트까지 있다.

 

소유주들은 재난이 임박하거나 재난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기를 원할 때나 언제든 자신들의 집이나 시설에 언제라도 갈 수 있으며 이 단지내에는 수영장, 잡화점, 극장, 바 그리고 도서관도 있다는 특징이 있다.

 

콘도 협회가 규칙을 설정해 놓았는데, 비상사태 기간 동안에 소유주들은 하루 4시간 일을 하라는 요구를 받게 된다.

 

장기적인 사치

 

만일 여러분들이 마지막 날들에 홀로있기를 선호한다면, 또는 최소한 손으로 꼽는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하고 싶다면, (체코) 공화국에 있는 어피덤을 고려해 볼 수도 있는데 이곳은 세계에서 가장 돈많은 억만장자들의 은신처라는 이름이 붙고 있는 중이다.

 

최고의 비밀시설인 이곳은 한때 과거 소련과 체코슬로바키아(현재 첵 공화국 및 슬로바키아로 분리)의 공동 프로젝트이기도 했으며 1984년부터 시작하여 짓는데 10년 이상이 걸렸다.

 

이곳은 현재 지상 부동산과 77,000평방 미터인 지하실 시설 모두가 포함된 것이다. 최종 상품은 소유주의 시방서에 따라 지어진 것이지만, 본래는 지하 정원, 수영장, 온천, 영화관 및 포도주 금고 등이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시설에 있는 호화 편의시설들을 불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발사들은 이런 것들이 생존에 매우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은신처들은 1년이나 그 이상의 장기간을 보는 것이며 편안한 것이 더 낫다고 비씨노는 말한다.


 

Billionaire bunkers: How the 1% are preparing for the apocalypse

 

By Elizabeth Stamp, CNN

Updated 0338 GMT (1138 HKT) March 21, 2017

 

rapidly in recent years

High-end amenities ensure the world's wealthy will see out the apocalypse

(CNN)Say "doomsday bunker" and most people would imagine a concrete room filled with cots and canned goods.

 

The threat of global annihilation may feel as present as it did during the Cold War, but today's high-security shelters could not be more different from their 20th-century counterparts.


A number of companies around the world are meeting a growing demand for structures that protect from any risk, whether it's a global pandemic, an asteroid, or World War III -- while also delivering luxurious amenities.


"Your father or grandfather's bunker was not very comfortable," says Robert Vicino, a real estate entrepreneur and CEO of Vivos, a company he founded that builds and manages high-end shelters around the world.

 

"They were gray. They were metal, like a ship or something military. And the truth is mankind cannot survive long-term in such a Spartan, bleak environment."

 

Doomsday demand

 

Many of the world's elite, including hedge fund managers, sports stars and tech executives (Bill Gates is rumored to have bunkers at all his properties) have chosen to design their own secret shelters to house their families and staff.

 

Gary Lynch, general manager of Texas-based Rising S Company, says 2016 sales for their custom high-end underground bunkers grew 700% compared to 2015, while overall sales have grown 300% since the November US presidential election alone.

 

The company's plate steel bunkers, which are designed to last for generations, can hold a minimum of one year's worth of food per resident and withstand earthquakes.

 

But while some want to bunker down alone, others prefer to ride out the apocalypse in a community setting that offers an experience a bit closer to the real world.

 

Developers of community shelters like these often acquire decommissioned military bunkers and missile silos built by the United States or Soviet governments -- sites that would cost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to build today.

 

The fortified structures are designed to withstand a nuclear strike and come equipped with power systems, water purification systems, blast valves, and Nuclear-Biological-Chemical (NBC) air filtration.

 

Most include food supplies for a year or more, and many have hydroponic gardens to supplement the rations. The developers also work to create well-rounded communities with a range of skills necessary for long-term survival, from doctors to teachers.

 

Vicino says Vivos received a flurry of interest in its shelters around the 2016 election from both liberals and conservatives, and completely sold out of spaces in its community shelters in the past few weeks.

 

Designer ark

 

One of those shelters, Vivos xPoint, is near the Black Hills of South Dakota, and consists of 575 military bunkers that served as an Army Munitions Depot until 1967.

 

Presently being converted into a facility that will accommodate about 5,000 people, the interiors of each bunker are outfitted by the owners at a cost of between $25,000 to $200,000 each. The price depends on whether they want a minimalist space or a home with high-end finishes.

 

The compound itself will be equipped with all the comforts of a small town, including a community theater, classrooms, hydroponic gardens, a medical clinic, a spa and a gym.

 

For clients looking for something further afield and more luxurious, the company also offers Vivos Europa One, billed as a "modern day Noah's Ark" in a former Cold War-era munitions storage facility in Germany.

 

The structure, which was carved out of solid bedrock, offers 34 private residences, each starting at 2,500 square feet, with the option to add a second story for a total of 5,000 square feet.

 

The units will be delivered empty and each owner will have the space renovated to suit their own tastes and needs, choosing from options that include screening rooms, private pools and gyms.

 

Vicino compares the individual spaces to underground yachts, and even recommends that owners commission the same builders and designers that worked on their actual vessels.

 

"Most of these people have high-end yachts, so they already have the relationship and they know the taste, fit, and finish that they want," he explains.

 

The vast complex includes a tram system to transport residents throughout the shelter, where they can visit its restaurants, theater, coffee shops, pool and game areas.

 

"We have all the comforts of home, but also the comforts that you expect when you leave your home," Vicino adds.

 

Nuclear hardened homes

 

Developer Larry Hall's Survival Condo in Kansas utilizes two abandoned Atlas missile silos built by the US Army Corps of Engineers to house warheads during the early 1960s.

 

"Our clients are sold on the unique advantage of having a luxury second home that also happens to be a nuclear hardened bunker," says Hall, who is already starting work on a second Survival Condo in another silo on site.

 

"This aspect allows our clients to invest in an appreciating asset as opposed to an expense."

 

The Survival Condo has several different layouts, from a 900-square-foot half-floor residence to a two-level, 3,600-square-foot penthouse that starts at $4.5 million.

 

Owners have access to their homes and the facilities at anytime, whether a disaster is imminent or they just want to get away from it all, and the complex features a pool, general store, theater, bar and library.

 

The condo association sets the rules for the community, and during an emergency, owners would be required to work four hours a day.

 

Long-term luxury

 

If you prefer to spend the end of days solo, or at least with hand-selected family and friends, you may prefer to consider The Oppidum in the Czech Republic, which is being billed as "the largest billionaire bunker in the world."

 

The top-secret facility, once a joint project between the former Soviet Union and Czechoslovakia (now the Czech Republic and Slovakia), was built over 10 years beginning in 1984.

 

The site now includes both an above-ground estate and a 77,000-square-foot underground component. While the final product will be built out to the owner's specifications, the initial renderings include an underground garden, swimming pool, spa, cinema and wine vault.

 

While many might see the luxury amenities at these facilities as unnecessary, the developers argue that these features are critical to survival.

 

"These shelters are long-term, a year or more," Vicino says. "It had better be comfortable."

 

[기사/사진: CNN]



Comment



  •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명소 1001
  • [책 표지 모습-마로니에 북스 제공]   시사뷰타임즈는, ‘죽기전에 가 봐야 할 명소 1001’에 목차상 분류된 것을 올렸지만, 이렇게 ‘유명한’곳이 아니어도 우리가 가 볼만한 곳은 많다고 생각합니다.   흔히, 여행사진을 잘못 찍으면 단순하고 딱딱합니다. 그래서, 이 점을 생각하여 본지에서는 좀더 생동감있게 현장을 사진에 담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개중에는 덜 잘 나온 사진도 있지만, 더욱 더 노력을 할 것입니다.   아울러, 외신에서 소개하는, 우리가 생각도 하지 못했던 절경 및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 상에 있는 것들도 틈틈이 소개해 드릴 작정빕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여행에 다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이하:저자 최정규 분류] 목차PART 1 _ 서울권 ■ 서울특별시 경복궁 삼청동 거리 인사동 …

    • SVT
    • 15-03-09
    • 18558
  • 인도, 중국과의 국경에 가장 긴 교량 개통.. 중국이 웬 난리?
  •  드홀라 사디야 교량 건설은 2011년 시작됐다. copyrightPRONIB DAS / BBC   원문 2시간 전 입력 2017.5.26.   [시사뷰타임즈] 인도는 로힛 강 위에 9.15km인 새 교량이 건설됐음을 알렸는데, 인도 역사삭 가장 긴 것이며 논란이 일고 있는 아루다찰 프라데쉬 주와 북동부의 아쌈 주를 연결한다.   중국은 아루나찰 프라데쉬가 중국 땅이라고 주장하면서 “남부 티벳”이라고 칭한다.   최근 베이징은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프라데쉬 주 방문을 허용한 인도의 결정에 강력히 반대했으며 이 곳에 군사적 시설이 들어서는 것에도 항의했다.   그러나 인도는 그렇게 할 권리가 있다며 자국 결정을 옹호했다.    아루나찰 프라데수 주 태생인 인도의 내무부 차관 크히렌 리지주는 기자들에게 “중국이 더더욱 공격적이기 …

    • SVT
    • 17-05-26
    • 2028
  • 한국 최초 아현 고가도로와 7017로
  •  공원처럼 꾸며진 다리 위 / 노컷뉴스입력 2017.5.20.   [시사뷰타임즈] 7017로의 뿌리는 아현 고가도로   1968년 우리나라 최초로 건설된 아현고가도로는 '산업화'의 상징인양 생각되었다. 박정희 정권은 아현 고가도로에 이어 바로 청계천을 덮은 후 3.1고가도로(原이름-청계고가도로) 건설에 나서고 1969년에는 3.1고가도로 명동쪽이 개통된다.   2014년, 같은 해 3월까지 노후된 아현고가도로를 철거할 것이라는 계획 발표가 있었고, 철거를 하면 과연 그 자리에 새로운 고가도로가 들어설 것인지 아니면 아예 원래 없었던 것으로 될 것인지의 말들이 돌았는데, 공원조성으로 생각이 모아졌다.추억의 아현 고가도로 / 위키트리  박원순 시장이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공약으로 철거가 예정된 서울역 고가차도를 개·보수 하여 공원으로 전환하…

    • SVT
    • 17-05-20
    • 1865
  • 인도 구름의 집, 멕할라야 탐험
  • 가장 사진 찍을 만한 곳 중 하나인 인도 멕할라야 주에 있는 노흐칼리카이 폭포. 높이가 335m이며 인도에서 가장 큰 폭포다.(좌) 멕할라야의 살아있는 생물 다리. 나무 뿌리와 돌로 만들어진 다리다.[CNN 제공 더 많은 사진 보기]원문 2017.3.23. 입력 2017.3.23.   [시사뷰타임즈] 이름이 적절히 붙어있는 곳에 대해 말하자면, 인도 북동부 멕할라야 주가 가장 그런 곳이다. “구름의 거주지”이라는 말은, 기네스 세계 기록에 따를 때, 지구에서 가장 습한 두 곳의 고향이라는 의미다.   그러나 선선하고 녹색인 주를 가로지르면서 여행핵들은 인도에서 가장 깨끗한 마을, 인도에서 가장 높은 폭포 그리고 인도에서 가장 열렬한 밥 딜런 팬인 남자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우리의 짧은 여행일정표에 이 떠오르는 인도의 목적지를 포함시켜 보려…

    • SVT
    • 17-03-23
    • 4555
  • 억만장자들의 벙커: 1%가 지구 대파멸의 날을 대비하는 방법
  • [CNN 제공 호화 은신처 사진 36장 모두 보기] 원문 2017.3.21.입력 2017.3.21.   근래 들어 급속이 증가하고 있는 최고급 편의시설들은 세계의 갑부들이 지구 파멸의 날에 지낼 지를 확실히 알게 한다.   [시사뷰타임즈] ‘최후의 심판일을 위한 벙커(은신처, 피난처)’라고 말해 보라, 그러면 대개의 사람들은 간이 침대와 통조림 식품들이 가득 차 있는 컨크릿(콘크리트) 방을 상상할 것이다.   지구가 전멸할 것이라는 위협은 냉전시대에도 그랬던 것처럼 현재에도 느껴질 수 있지만, 오늘날의 高안보 피난처들은 20세기의 그것들과 별로 다르지 않다.   세계 여러 회사들이 그 어떤 위험에서도 -전세계에 유행하는 유행병이 됐건, 소행성의 충돌이건 또는 세계 3차 대전이건- 보호해 줄 수 있는 구조물에 대해 늘어나는 수요에 맞추어 주고 있…

    • SVT
    • 17-03-21
    • 1103
  • CNN 선정 세계 최고의 공항 10곳
  • 한국, 인천 국제공항 /모든 사진출처: CNN 입력 2017.3.19.   [시사뷰타임즈] CNN은 ‘세계 최고의 공항 2017’이라는 제목으로 10곳의 국제 공항을 뽑았다. 이 중 인천국제공항은 세 번 째로 올라가 있었다.   CNN이 올린 사진 중 독일의 뮤닠(뮌헨) 국제공항은 사진이 전혀 뜨지를 않았는데, 많지도 않은 10곳 중에, 일본 공항을 2개, 독일 공항을 2개나 넣어놓은 것 중 한 개가 보이지 않는 것이다.   일본이나 독일에 편중될 것이 아니라 좀더 그 자리에 다른 두 나라 공항을 넣었으면 좋았을 듯하다. 

    • SVT
    • 17-03-19
    • 927
  • Capella Hotel Group, 발리의 호화 텐트 휴양지 Capella Ubud으로 아시아 확장 이어가
  •   PR Newswire 2016.11.18송고 2016.11.18   싱가포르, 2016년 11월 18일 /PRNewswire/ -- PT Awahita Indonesia가 발리 우붓에 들어설 초호화 리조트 운영업체로 Capella Hotel Group Asia를 선정했다. 숲이 울창한 지형에 숨겨진 보호구역인 Capella Ubud은 유명 건축가 Bill Bensley가 설계한 22개의 호화로운 텐트로 환대 사업을 재정의할 것으로 기대된다. 발리 사람들이 축제 행진을 위해 정기적으로 결집하는 신성한 워스 강을 따라 위치한 이 리조트는 전통적인 발리 생활 방식에 대한 매력적인 통찰을 제시한다.   Capella Hotel Group Asia CEO Nicholas M. Clayton은 "Capella Experience는 지역 문화와 역사에 민감하게 대응한다"라며 "1800년대 초기 유럽 정착민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Capella Ubud은 안목 있는 고객이 호화로운 편안함 속에서 발리의 자연을 즐기는 동시에 모험심을 체험할 기회…

    • SVT
    • 16-11-19
    • 2863
  • 코스모폴리턴 호텔 홍콩, 돌셋 완차이 홍콩으로 개칭
  • Dorsett Hospitality International 사장 Winnie Chiu와 Dorsett Wanchai, Hong Kong 총지배인 Anita Chan(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및 Dorsett Wanchai 직원들   PR Newswire 2016.11.3송고 2016.11.3   Cosmopolitan Hotel Hong Kong, Dorsett Wanchai Hong Kong으로 공식 재브랜딩   -- 새롭게 단장한 외관, 새로운 체험 -- 고객에게 중요한 것 제공   (홍콩 2016년 11월 3일 PRNewswire=연합뉴스) 새단장 후 새로운 외관을 공개한 Cosmopolitan Hotel Hong Kong이 2016년 10월 29일 Dorsett Wanchai Hong Kong 으로 재브랜딩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명칭을 기념하고자 밝은 느낌으로 호텔 건물을 새단장했으며, 모든 객실, 로비 및 기타 시설을 처음부터 끝까지 단장했다. 이는 새롭고 신선한 외관과 더불어 새롭고 신선한 숙박 경험도 선보인다. 사업, 가족 또는 여가 여행을 하는 식별력 있는 여행객들이 진정으로 중요…

    • SVT
    • 16-11-03
    • 1855
  • 우위안 스청 마을, 가을철 단풍 절정기 맞아 방문객 위한 새로운 경로 마련
  • 중국 우위안 지역 내 단풍 감상을 위한 최적지 중 하나인 스청 마을(돌의 도시), 내달 초부터 12월 중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의 단풍 절정기 맞이해   PR Newswire 2016.10.31송고 2016.10.31   (우위안, 중국 2016년 10월 31일 PRNewswire=연합뉴스) 장시 우위안 관광 주식회사는 내달 초에 가을 단풍 절정기가 도래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방문객이 올해 더 나은 감상을 즐길 수 있도록 중국 우위안 지역에서 단풍을 감상하기 위한 최적지 중 하나인 스청 마을 주변 산책길을 새롭게 단장했다.   이러한 산책로는 기존 경로를 확장하고, 방문객에게 감상과 사진촬영을 위한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설계됐다. 스청 마을의 산과 계곡에서 밝지만 간결한 가을의 색상이 빛을 발하게 됨에 따라, 새로운 전망대를 개방된 구역에 설치하고, 기…

    • SVT
    • 16-10-31
    • 1110
  • 물리아 휴양지와 빌라, 세계 최고 50대 휴양지로 선정
  • The Mulia, Mulia Resort & Villas - Nusa Dua, Bali, Conde Nast Traveler의 2016 Readers' Choice Award에서 세계 탑 50 리조트에 선정   PR Newswire 2016.10.27송고 2016.10.27   (발리, 인도네시아 2016년 10월 27일 PRNewswire=연합뉴스) Conde Nast Traveler가 제29회 연례 Readers' Choice Awards 결과를 오늘 발표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The Mulia, Mulia Resort & Villas - Nusa Dua , Bali ( http://www.themulia.com/bali-ko-kr /) 가 98.81점을 획득하며 세계 탑 50 리조트에 들면서 아시아 최고의 리조트에 합류했다.   300,000명이 넘는 헌신적인 독자들(작년보다 거의 두 배 증가)이 7천394개 호텔, 606개 도시, 500개 크루즈 선박 및 236개 섬에 투표했다. 이들의 평균 설문 참여 시간은 8.4분이었다. 그 결과, 1천402건에 이르는 세계 최고의 여행 경험담이 선정됐다.   Conde Nast Traveler USA 조사 결과, The Mulia Bali가 …

    • SVT
    • 16-10-27
    • 1001
  • 전 세계 2만5천여개의 호텔, 콘도, 집들에서 즐기는 무료숙박
  •   PR Newswire 2016.10.27송고 2016.10.27   로열티 리더 윈드햄 리워드(Wyndham Rewards), 산업을 정의할 만한 수준의 확장계획 공개; 전 세계 2만5천여개의 호텔, 콘도, 집들에서 즐기는 무료숙박   차상위 로열티 프로그램, 1만7천여 개의 포인트 혜택 옵션들을 새롭게 추가하는 것을 시작으로 2018년 까지 윈드햄 월드와이드 내 12 만 개 이상의 부동산 포트폴리오의 대부분을 연결할 예정   파시퍼니, 뉴저지, 2016년 10월 26일 /PRNewswire/ -- 투숙객들의 여행별, 취향별 각기 다른 니즈를 만족시키고자, 윈드햄 리워드가 전 세계 최대 규모의 하스피탈리티 기업들 중 하나인 윈드햄 월드와이드 전반에 걸쳐 자사의 수상경력이 있는 포인트 혜택 프로그램을 확장한다는 소식이다. 해당 확장은8천여 개에 이르는 기존의 호텔사용 포인트 혜택 포트폴리오에 1…

    • SVT
    • 16-10-27
    • 1400
  • 2016년 싱가포르 황금주간에 `최고의 순간` 즐기기
  •   2016.9.28(원문) 2016.9.28   싱가포르, 2016년 9월 28일 /PRNewswire/ -- 싱가포르소매업체협회(Singapore Retailers Association, SRA)가 2016년 싱가포르 황금주간(Singapore Golden Week, SGW)을 선보인다. 싱가포르 황금주간은 이달 30일부터 내달 16일까지 3주 동안 주말에 열리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행사다. 싱가포르 황금주간의 공식 카드는 국제적인 결제 네트워크인 유니온페이다. SGW 2016에서는 소비자에게 다양한 최고의 소매 혜택, 확실한 보상 및 호사스러운 체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최고의 '소매' 혜택   SGW 2016에서는 소매, 식음료, 미용과 웰빙을 비롯한 호텔과 관광명소 분야에 걸쳐 200개가 넘는 참여 매장이 유니온페이 카드 고객에게 독점적인 '최고의 소매 혜택'을 제공한다.   카드 고객은 Isetan Scotts, Metro 및 Robinsons 백화점, Dockers, Dorothy Perkins…

    • SVT
    • 16-09-28
    • 1612
  • '쓰촨성 학업 투어' 등록 시작
  • 쓰촨의 Bashu 문화 학습. 쓰촨에는 팬더 외에도 수많은 볼거리들이 있다.   PRNewswire 2016.9.5 송고 2016.9.5    전 세계 대학생 위한 독점 여행 가이드   (청두, 중국 2016년 9월 5일 PRNewswire) 지난 8월, 쓰촨 성 관광개발위원회가 '청년들을 위한 즐거운 여름 여행'이라는 주제로 '쓰촨성 학업 투어'를 개시했다. 이는 온라인 선발 과정을 통해 중국 전역 대학생에게 무료로 쓰촨 성에서 여행하고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번 투어에는 200명이 넘는 대학생이 신청했다. 조직위는 엄격한 검토와 선발 과정을 통해 심사한 후, 의미있는 여행에 대한 애정을 분명히 설명하고, 진정한 공유 의지를 표방하며, 작문과 사진 촬영 솜씨가 뛰어난 8명을 최종 선발했다.   이들 학생은 네 그룹으로 나뉘어 주제별로 구체적인 여행 …

    • SVT
    • 16-09-05
    • 1563
  • 전라북도 완주군 천둥산 속의 수많은 펜션 촌과 여러 유원지
  • 완주군을 지키는 천하대장군과 지하여장군? © SISAVIEW   2016.8.24   [시사뷰타임즈] 전라북도 완주군에는 천둥산이라는 곳이 있다. 알고 넘어가야 할 것은, 우리나라에 천둥산이 여러 곳 있다는 사실이다. 네이버에 천둥산을 치고 지도를 눌러보면, A에서 J까지 10곳이나 나온다.   대한민국 천둥산의 분포도 © SISAVIEW / 네이버 지도   ‘울고 넘는 박달재’라는 옛 유행가로 유명해진 천둥산 박달재는 전북 완주에 있는 것이 아니라 충청북도 제천시와 충주시 경계에 있는 천둥산이며 이 산을 넘는 고개의 이름은 다릿재이다. 박달재는 제천시 봉양읍과 백운면을 연결하는 고개이다.   전북 천둥산에는 박달재는 없지만, 좋게 말하면 위풍당당하고 다른 쪽으로 말하면 위입적이고 무시무시한 말 그대로의 기암괴석이 지나가는 차…

    • SVT
    • 16-08-24
    • 2557
  • 유리 다리: 중국, 세계에서 가장 높고 긴 유리 다리 개장
  • Aug. 20, 2016Image copyrightAP / BBC   2016.8.20(원문) 2016.8.21   [시사뷰타임즈] 마침내, 생겨났다.   많은 언론들이 보도했던 ‘세계 최고 최장 유리 바닥 다리’가 중국 한복판에서 관람객들에게 문을 열었다.   신화통신은, 340만 달러(거의 41억 원)를 들여 길이 430m, 지상으로부터의 높이 300m인 이 교량은 지난해 12월 완공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다리의 각종 수치   교량 바닥은 3겹으로 된 투명한 판유리를 99개 깔아놓은 것이다.   또한 관계자들에 따르면, 넓이 6m -이즈리얼(이스라엘) 건축가 하임 도탄이 설계- 인 이 다리는 이미 건축학 및 건설 양 부문에서 세계기록을 수립했다고 한다.    유리 다리의 해   중국에선 유리 다리들이 대중적으로 대유행이어 왔는데, 이 유리 다리들이 대담하게 사진을 찍을…

    • SVT
    • 16-08-21
    • 1287
  • 어마어마한 보령댐 주위, 광활한 `물빛 공원`
  • © SISAVIEW   2016.8.17   [시사뷰타임즈] 보령군은, “충남 보령군의 바다 ‘오천만’”(16-07-23)에서도 일부 소개를 했지만, 바다가 가까운 곳이다. 또한 엄청난 규모의 보령댐도 동시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이가 아직도 많고, 이러한 보령댐 주위의 산 속에 ‘물빛 공원‘이라는 자연 속의 대규모 공원이 존재한다는 사실도 모르는 이가 적지 않다.   물빛공원은 인공조성공원이지만, 자연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한 공원이며 산으로 둘러싸인 가운데 있는 공원이기 때문에 우리가 공원이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머리에 떠올리는 자그마한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대형 휴게소가 있고, 대형 주차공간이 있으며 대형 식당도 있는 것을 보면, 대단히 많은 사람들이 이곳으로 관광차 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바다와 휴양공원, 그리고 광…

    • SVT
    • 16-08-17
    • 1820

[ 시사 View 社說 ]

김종인: 남의 집 짓… 입력 2022.6.27. 김종인, 그가 궁국적으로 자신에게 자격이 넘치기에, 자신이 ...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2021 강경젓갈 축제...젓갈만 파는데 엄청난 점포 크기 입력 2021.9.22.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있는 ‘강경 젓갈 골목’ 은 우리...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해저에 있는 화산들... 어떻게 탐지하는 걸까? (좌) 훙가 통가 화산 폭발 (Credit: Maxar via Getty Images) (우) 훙가 통가의 화산 분출은 통가에 살... 더보기

[ Autos ]

스쿠터 소환: 인도의 테슬라 2륜차 산업 강타 크리쉬나 자이스왈은 평소대로 한 바퀴 돈 뒤 주차한 것 뿐이었는데 폭발하며 화재에 휩싸... 더보기

[동물의 왕국]

"山 거릴라“ 들을 구할 수 있는 비결 입력 2022.6.20.BBC 원문 8시간 전 기후 위기에 대한 말들이 많이 있지만, 생물학적 다양성에 ...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열차, 트럭과 충돌 후 탈선..승객 2명 트럭 운전사 1명 사망 2022.6.27. 암트랙 열차가 미조리 주에서 탈선했다 © Twitter/Dax McDonald 입력 2022.6.28.RT 원문 2022....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