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유럽 야간 열차, 다시 유행할까?


산악지대를 지나쳐 가는 열차 여행이 시작됐다.

 

코로나바이러스 발발 이전에 침대칸 열차들이 서서히 유럽에 복귀하고 있는 중이었는데, 코로나바이러스가 장거리 철로 여행을 도울 것인가 아니면 방해할 것인가?

 

입력 2020.10.17.

BBC 원문 2020.10.12.

 

[시사뷰타임즈] 랲랜드 -스탁홈 (스톡홀름)에서부터 아비스코 마을까지 19시간 동안 달리는 야간 열차- 의 야상 산악지대를 향해 바위 투성이의 해안선을끼고 마치 뱀처럼 구불구불 달려보겠다고 올여름 대부분 전체 예약이 됐었다. 전세계적으로 창피스런 비행편 (: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는 항공기를 이용해 여행하는 행위를 비난하는 운동) 운동의 본고장이자 이곳의 유명 기후운동녀 그레타 쑨벍의 고향이기도 한 스위든 (스웨덴) 은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적 전염병 발발 이전에 이미 장거리 열차 여행이 대변자였다. 2019, SJ -스위든의 가장 큰 철로망- 를 타고 가는 열차 여행 비율이 11% 뛰어 올랐다. 그리고 이곳에선, 코로나가 횡행하는 동안, 국내에서 침대칸 열차를 택하는 경향이 상대적으로 강한 채로 남아있었는데, 스위든 사람 대부분이 국제 여행을 아직 기피하는데도 그러했다.

 

국영회사인 SJ의 대변인 스테펀 레이는 야간열차표 판매액이 지난해와 거의 동일했었다.” 고 말한다. 스위든 사람들의 열차 승객수가 7월 및 8월에 전반적으로 60% 가량 떨어졌었는데, 그는 이랬던 원인은 사업 및 열차 출퇴근자의 감소는 물론이고 SJ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있게끔 좌석의 1/3은 비어있도록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자국내 항공 여행 비율은 훨씬 더 많은 80%나 극적으로 떨어졌고 스위든 공항으로 가려거나 스위든 공항에서 출발하려는 세계 여행 비율은 이 보다 훨신 더 떨어졌다.

 

난 많은 사람들이 비행기를 타길 원했다고 생각하지 않는 바, 두 가지 사이엔 선택할 여지가 아주 많은 것이 아니기 때문이며, 그래서 사람들은 스위든 내에 있으면서 자연 가까이에 있었다.” 고 레이는 말한다. 그러나 그는 장거리 열차의 인기는 역시 대단히 큰 바, “지난 몇 년에 걸쳐 기후 분제가 제대로 사람들이 어떤 식으로 여행하길 원하는지 및 어느 것디 더 지속가능한 것인지를 결정함에 있어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라고 그는 말한다.

 

랲랜드에 있는 아비스코까지 가는 열차 여행이 올여름 대단히 인기가 있음이 입증됐다.


스위든 정부는 2019년 대중들의 분위기에 부응하여 유랍의 다른 여러 지역에 침대차 서비스를 해주는 것을 비롯 열차 여행 분야에 3억 크로노 (3,280만 달러, 2,600만 파운드) 를 투자하겠노라고 약속했다. 지구촌 열차 회사들은 현재 스탁홈에서 함벍 (함부르그) 까지 그리고 말모에서 브라설스 (브뤼셀) 까지 2022년부터 야간 노선을 운영하려고 경쟁하고 있는 중이다. 한편, 스위든의 사설 운영사인 스탈타겟은 오스트리아의 알프스에 오는 사람 및 알프스에서 가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20212월부터 제공할 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말모와 별린 (베를린) 사이의 서비스도 부활시키려 한다.

 

그러나 스위든만이 장거리 서비스를 확대하려는 유럽 국가는 아니다. 지난 2~3년에 걸쳐, 영국에서 오스트리아를 비롯한 수많은 나라들이 장기적으로 보아 철로 여행을 더욱 효육적이면서도 매력적인 것으로 보일 가능성이 있도록 하기 위해 침대차를 개조한 노선을 도입하기 시작해왔다. 이러한 변천이 여행 블락 (blog) 을 운영하는 사람들을 비롯하여 많은 수송계획 전문가들 및 유럽 야간 열차의 재기 가능성을 시사하는 언론인들의 관심을 사로 잡아왔다. 하지만, 난제들이 있는 바, 재정적인 면, 병참적인 면 두 가지 모두가 그러하며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것도 있다.

 

우리가 진짜로 접이식 침대칸 객실 및 늦은 밤 저녁을 먹는 식당칸 객실로 의미 깊에 되돌아 갈 날과 얼마나 가까이 있는 것일까?

 

 

그레타 효과

 

 

코로나바이러스가 터지기 전에, 유럽인 고객들은 점점 더 장거리 철로 여행을 기대하고 있는 중이었다,

 

오스트리아 열차회사 OBB의 야간 열차 승객수는 이 회사가 독일의 철로회사인 더치 반 주식을 사들인 뒤 201770만 명에서 두 배가 더 많아진 150만 명이 되면서, 유럽에서 침대차를 운영하는 가장 큰 회사가 됐다. 이 회사의 고객수 및 이익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시작되기까지 계속 상승했었다. 스위스의 SBB 사는 지난해 야간 열차 통행량이 25%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이러한 변화는 항공사들이 여행 산업을 독접해온 지난 수십년 동안과는 대조적인 것인 바, 예전의 장러리 야간 서비스들은 높은 운영 비용 때문에 문을 닫았었다




Are Europe's night trains back in fashion?

 

File image of a train travelling past mountains are dawn

 

By Maddy Savage

12th October 2020

 

Sleeper trains were making a slow comeback in Europe before the pandemic, but will Covid-19 help or hinder a renaissance of long-distance rail travel?

 

Snaking along a rocky coastline towards the wild mountains of Lapland, the 19-hour night train from Stockholm to the village of Abisko was fully booked for much of this summer. Home to the global flight-shaming (flygskam) movement and its star climate campaigner Greta Thunberg, Sweden was already a champion for long-distance train holidays prior to the coronavirus pandemic. In 2019, rail travel jumped by 11% on SJ, its largest railway network. And here, during Covid-19, the sleeper-train trend has remained relatively strong domestically, despite most Swedes still avoiding international travel.

 

“Night train sales were almost on a par with last summer,” says Stephen Ray, a spokesperson for SJ, a state-owned company. Although Swedish rail passenger numbers were still down overall by around 60% in July and August, he says much of this was due to a drop in business and commuter travellers as well as the company keeping a third of seats empty to enable social distancing. By contrast, domestic air travel fell by a much more dramatic 80%, while global travel to and from Swedish airports dropped even further.

 

“I don't think many people wanted to fly, because there weren't too many places to choose between, so they were staying [in Sweden] and staying close to nature,” says Ray. But he believes the popularity of long-distance trains is, to a great extent “also because we’ve seen over the last few years the climate issue has really started to affect people’s decisions on how they want to travel and be more sustainable”.

 

Night trains to Abisko in Lapland have proved very popular this summer

 

Sweden’s government responded to the public mood in 2019 with a promise of a 300m kronor ($32.8m, £26m) investment in train travel, including sleeper services to other parts of Europe. Global train companies are now competing to run night routes from Stockholm to Hamburg and Malmö to Brussels from 2022. Meanwhile, private Swedish operator Snälltåget is planning to offer a new service to and from the Austrian Alps from February 2021, and to revive its services between Malmö and Berlin.

 

But Sweden is not the only European nation that’s been expanding its long-distance rail offerings. Over the past couple of years, numerous countries including the UK to Austria have begun introducing or revamping sleeper routes that could potentially make rail travel a more efficient and attractive option for the tourist market in the longer term. The shift has captured the attention of many, with travel bloggers, transport planning experts and journalists suggesting the possibility of a European night-train renaissance. Yet there are challenges, both financial, logistical and in terms of the ongoing health risks related to Covid-19.

 

How close are we really to a significant return to couchette sleeper cabins and late-night suppers in restaurant carriages?

 

The ‘Greta effect’

 

European customers were increasingly embracing long-distance rail journeys before the coronavirus outbreak.

 

Passenger numbers on Austrian train company ÖBB’s night trains doubled from 700,000 to 1.4 million in 2017, after the firm bought up stock from German rail network Deutsche Bahn and took over its routes, becoming the largest sleeper operator in Europe. The company’s customer numbers and profits continued to climb until the start of the pandemic. Swiss operator SBB reported a 25% increase in night train traffic last year, while long-distance travel between Finland and Russia jumped by 20%. This shift contrasted with several decades in which budget airlines dominated the travel industry, and many previously long-running night services were closed down due to high operating costs.

 

“It’s definitely a European trend. Sweden has been the sort of poster campaign for train travel, but it’s much bigger than that,” says 28-year-old Anton Trollbäck, the Swedish co-founder of All Aboard, an new online platform for booking long-distance train tickets across the continent. “People are more interested in going by environmentally friendly forms of transport and getting closer to nature, and railways just fit very neatly into that gap.”

 

Anton Trollbäck believes environmental concerns are currently fuelling a rise in interest in long-distance rail travel

Anton Trollbäck believes environmental concerns are currently fuelling a rise in interest in long-distance rail travel

 

The launch of his site, rivalling similar platforms like the UK-based Seat61 and German offering Omio serves to further demonstrate the demand. Meanwhile in a survey for the European Investment Bank released in January, 36% of Europeans said they had already started flying less for holidays in order to fight climate change, with 75% intending to cut down on plane travel in 2020 (a New Year’s resolution that, thanks to the coronavirus, most will have been able to keep).

 

European governments encouraged by the shift in the public mood on climate change are also reinvesting in rail travel in order to help meet EU carbon-cutting targets. In France, home to dozens of overnight rail services in the 1990s, there are currently just two sleeper lines running. But in July, President Emmanuel Macron promised to redevelop the network. He’d previously argued that sleeper services weren’t profitable, but told the nation the move “translates into savings and a reduction of CO2 emissions”. Within the last few months, Germany and Italy have also announced they’re planning to spend billions of euros revitalising rail connections in a bid to make their networks greener and more efficient.

 

Public and private companies are clearly betting on the train travel trend continuing, too. Austria and Switzerland’s federal railways have clubbed together to expand the number of inter-country overnight services operated through their partnership, with a long-term mission of connecting cities as far apart as Zürich and Barcelona. And Eurostar passengers will be able to travel directly from Amsterdam to London from the end of October.

 

How safe is train travel during Covid-19?

 

One key question, however, is what role coronavirus will play in how and whether people want to travel over the next few years.

 

The air quality on trains is actually poorer than on planes, which usually mix in fresh air from outside with high-efficiency filters. But many people “still believe the risk of coronavirus transmission to be lower on trains”, explains Charlene Rohr, a senior research leader who’s been forecasting post Covid-19 travel trends for RAND Europe, an independent research institute. She says some travellers will therefore prioritise train travel due to perceived risks from recirculated air, “because seats on planes are closer together than on trains”, or because they have “concerns about crowding levels in airports”.

 

That’s been the experience of Jeni Fulton, 38, an executive editor for European art fairs, who has opted to use night trains for business travel between Germany and Switzerland during the pandemic. Although her primary motivation for using trains rather than planes is to limit her carbon footprint, she feels trains are “probably safer with regard to Covid-19” than planes, since she is in contact with fewer people during the journey. “I will definitely consider taking a night train [more in future], especially if I am staying more than a couple of nights,” she says.

 

But other travellers remain unconvinced. “Sleeping on a night train would not give us the same peace of mind as before,” says Diana Oliveira, a 28-year-old PhD student from Portugal who runs The Nerdy Globetrotters social media accounts with her boyfriend Karn Vohra, from India. “If you want to be protected as much as possible, then a flight seems like a good option, since the time exposure to others would be reduced,” she argues. “Secondly, it is a matter of convenience wearing a face covering for two hours on a flight or for 10 hours on a train journey.”

 

Diana Oliveira (pictured here with Karn Vohra) says flying would still be her choice, because it takes less time

Diana Oliveira (pictured here with Karn Vohra) says flying would still be her choice, because it takes less time

 

Marcus Mayers, a transport analyst at Manchester Metropolitan University, says most European rail companies have introduced coronavirus measures, ranging from compulsory medical masks to reduced seat capacity. But he argues that “no operator is trying to do this in a meaningful way”, and says train companies should consider a more long-term approach like installing plastic seat dividers or reconfiguring the insides of carriages to help them compete with airlines. “What the railway industries are doing is undermining this opportunity by not bespoking the product to meet the requirements of customers at the moment,” he says.

 

Why train travel could stay popular

 

Despite safety concerns, there are, as major online industry-magazine Railway Technology recently concluded, “some early indications of rail’s success in the post-Covid-19 world”. This year, when long-distance rail pass company Eurail surveyed customers who had travelled in 2018 and 2019, many said taking the train would be their preferred mode of transport for future journeys. In China, where lockdown was lifted months ahead of Europe and transmission rates are close to zero, there has already been a boom in domestic rail travel, which some transport experts believe could be replicated in Europe as people seek holiday spots closer to home.

 

Researchers from financial-services firm UBS predicted that the pandemic could accelerate the shift from air to rail because it has made consumers and governments even more climate aware. This, they argue, is partly because the world learned “how to cope” without frequent flying and gained a greater appreciation for environments that promote healthier populations. The report’s authors estimate there will be around 800 more high-speed trains in operation in Europe in the next 10 years, while 196 fewer planes will be required globally reducing global air traffic growth to around 4.6% a year.

 

At RAND Europe, Charlene Rohr believes rail services may be able to challenge some aviation routes in future, but argues there are several key drivers beyond Covid-19 and the environment. These include improvements in digital connectivity which allow people to be productive on trains and a decline in the comfort of low-cost air travel. “In pre-Covid times airports were more crowded, travelling to airports from our homes and from the airport to our final destination could be costly,” she says. “There seemed to be continual incremental cost increases for additional items such as booking seats, luggage, and increasingly the air journey was becoming more stressful, for example with self-check ins.”

 

Night trains could potentially end up replacing some aviation routes, Charlene Rohr believes

Night trains could potentially end up replacing some aviation routes, Charlene Rohr believes

 

In addition, for millennial and gen Z consumers, travelling by train fits the generational trend toward seeking out more unique travel opportunities and spending on experiences rather than material possessions. “People have pretty much lost interest in flying to the same old sightseeing destinations that have been featured for 100 years,” argues Anton Trollbäck at All Aboard. “They want to find hidden spots in Europe. And that's something that train travel is very convenient for.”

 

It’s a view demonstrated by Danielle Courtenay, 28, a Korean-American copywriter living in Paris, who travelled to Milan during the pandemic. “I find the actual experience of staring out a train window really enjoyable in itself,” she reflects. “For me, there's a big romance factor involved, too. The ‘slowness’ if you can call 300km/hour slow is actually pleasant if you think of it as part of your vacation instead of a barrier to it.”

 

The long-term challenges

 

Despite the strong potential for the expansion of train travel, Marcus Mayers at Manchester University argues that future funding is likely to be problematic for rail companies. This is because they typically rely on commuter ticket sales, which have nosedived. “The bread and butter 60, 70% of the revenue from all railway companies is moving people from their home to the office. So, what you're seeing is the revenue that supports the fixed asset of the railway being decimated.” While many governments are currently helping to prop up rail lines, and are committed to reaching EU green energy targets, he says there’s still “a black hole in railway finances, which no one knows how to deal with at the moment”.

 

Would-be travellers are also feeling the Covid-19 pinch. Many have lost their jobs or had their incomes reduced, which raises the question of how many will actually have the money to take holidays. Whether rail firms are able offer more competitive prices than airlines, which are also desperate to recoup losses, may end up playing a crucial role. The European Commission is hoping that a new set of regulations called the Fourth Railway Package, which effectively creates a single market for rail in the EU from 2021, will increase competition from private companies, leading to more train services and lower prices. But many passengers argue that ticket costs would need to be considerably different to make a difference.

 

“I think planes will continue to have an edge over trains for most people, just because they're so cheap,” argues Danielle Courtenay in Paris. “It's going to be a hard sell trying to convince someone who's only got 20 days of vacation a year to spend two of them on a train, while also paying double or triple the price of a flight.”

 

Yet despite these challenges, there remains a strong sense in the rail industry that the pandemic will, overall, prove to be a positive catalyst for change. “I think it's more of an opportunity, even though in the short term it's a really tough economic situation,” says Stephen Ray, back at SJ’s headquarters in central Stockholm. “It certainly is a game changer, I think, in how we're going to travel in the future.”

 

[기사/사진: BBC]



Comment



  •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명소 1001
  • [책 표지 모습-마로니에 북스 제공]   시사뷰타임즈는, ‘죽기전에 가 봐야 할 명소 1001’에 목차상 분류된 것을 올렸지만, 이렇게 ‘유명한’곳이 아니어도 우리가 가 볼만한 곳은 많다고 생각합니다.   흔히, 여행사진을 잘못 찍으면 단순하고 딱딱합니다. 그래서, 이 점을 생각하여 본지에서는 좀더 생동감있게 현장을 사진에 담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개중에는 덜 잘 나온 사진도 있지만, 더욱 더 노력을 할 것입니다.   아울러, 외신에서 소개하는, 우리가 생각도 하지 못했던 절경 및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 상에 있는 것들도 틈틈이 소개해 드릴 작정빕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여행에 다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이하:저자 최정규 분류] 목차PART 1 _ 서울권 ■ 서울특별시 경복궁 삼청동 거리 인사동 …

    • SVT
    • 15-03-09
    • 14920
  • 코로나 번식 우려: 갠지스 종교 축제에 모이는 힌두교도 70만 명
  • 인도의 힌두교 열성 신자들은 1월14일, 인도 신화에서 엄청난 중요성을 갖고 있다고 여기는 하루 동안, 마카르 산크란티 날 동안에 하리드와르에 있는 갠지스 강에 집결한다. Pankaj Nangia/Anadolu Agency/Getty Images   입력 2021.1.16.CNN 원문 2021.1.16.   [시사뷰타임즈] 매년, 힌두교도 수백만명이 삶과 죽음의 영원한 굴레에서의 구원을 구하며, 갠지스 강물 속을 헤치며 들어간다. 상자들이 기도를 이끌며 축복을 해주고, 열성신자들은 이 신성한 물에서 자신의 (양심상의) 죄들을 씻어 없앤다.   그런데, 올해, 인도의 쿰브흐 멜라 -- 지구상에서 가장 거대한 순례행렬- 은 일부 당국자들이 만일 군중들이 마스크도 쓰지 않고 집결하여 함께 목욕을 하게 되면 코로나 질병이 대략으로 발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를 하는 등 불안감을 이끌어 내고 있다. &n…

    • SVT
    • 21-01-16
    • 24
  • 이스리얼, 헤롯 왕궁 공개: 자신이 매장시킨 뒤, 2천년간 완벽 보존
  • 유대 왕 헤롯 자신에 의해 매장된 뒤. 2000년 동안을 거의 완벽한 보존 상태로 있어온 헤롯 왕의 왕궁을 이스리얼이 공개했다. © MENAHEM KAHANA / AFP     입력 2020.12.12.RT 원문 2020.12.10.   [시사뷰타임즈] 고고학자들은 헤롯이 자신의 생애 말에 자신의 왕궁을 자신이 매장하기로 작정했는데, 그의 이러한 결정이 왕궁터 자체를 지난 2천 년간 거의 완벽하게 보존될 수 있도록 해 주면서 고고갛 세계에 엄청난 상금을 주었다고 여긴다.   이스리얼 (이스라엘) 의 자연/단지 당국은 일요일, 이 터를 재개방할 것인데, 과광객들이 헤롯왕 요새의 곡선 계단, 입구에 들어서면 펼쳐지는 내부 모습 그리고 300석짜리 전용 극장 등을 구경할 수 있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 될 것이다.   헤롯은 로움 (로마) 제국이 임명한 왕이었는데, 기원전 37년~4년까…

    • SVT
    • 20-12-12
    • 431
  • 유럽 야간 열차, 다시 유행할까?
  • 산악지대를 지나쳐 가는 열차 여행이 시작됐다.   코로나바이러스 발발 이전에 침대칸 열차들이 서서히 유럽에 복귀하고 있는 중이었는데, 코로나바이러스가 장거리 철로 여행을 도울 것인가 아니면 방해할 것인가?   입력 2020.10.17.BBC 원문 2020.10.12.   [시사뷰타임즈] 랲랜드 -스탁홈 (스톡홀름)에서부터 아비스코 마을까지 19시간 동안 달리는 야간 열차- 의 야상 산악지대를 향해 바위 투성이의 해안선을끼고 마치 뱀처럼 구불구불 달려보겠다고 올여름 대부분 전체 예약이 됐었다. 전세계적으로 창피스런 비행편 (주: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는 항공기를 이용해 여행하는 행위를 비난하는 운동) 운동의 본고장이자 이곳의 유명 기후운동녀 그레타 쑨벍의 고향이기도 한 스위든 (스웨덴) 은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적 전염병 발발 이전에 이미 …

    • SVT
    • 20-10-17
    • 345
  • 나체주의자들의 실태: 자연주의자 부부, 완전 다 벌거벗고 세계 여행
  • 모험 10년: 자신들의 고향인 벨점 (벨기에) 의 겐트 시에서 만난 부부는, 부부가 된지 12년이 됐고, 자연주의를 받아들인 건 오래 전 일이 아니다. 이곳 데안자 스프링스 휴양지는 옷을 입건 안 입건 자유다.[CNN 제공, 세계 여러 곳의 벌거벗은 사진들 모두 보기] 입력 2020.10.9.CNN 원문 2020.10.9.   [시사뷰타임즈]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적 전염병이 시작됐을 때, 여러 모로 다재다능한 닉과 린스는 유럽으로 되돌아갈 비행편을 구할 수 없어서 멕시코에 발이 묶여 있었는데, 국경이 폐쇄됐고 여행 제한 조치들이 강화됐던 까닭이었다.   “우린 그 나라 안에 3달 동안 있었는데, 말하자면, 전면적은 아니고 절반 정도의 폐쇄조치였지요.” 라고 닉은 회상한다. 린스는 “그 니라에 있는 게 과히 나쁘진 않았어요”라고 하면서 “우린 나체 해변에 갔었…

    • SVT
    • 20-10-09
    • 188
  • BBC, "올여름 해수욕장 예약은 한국에서"... 방송 장면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9.20.BBC 원문 2020.8.10   [시사뷰타임즈] 여름철에 한국의 여러 해수욕장들은 항상 사람들이 많지만, 올해는 여러 가지가 달리 보인다.     -영상에서-   해안의 여 안내원: “마스크를 꼭 쓰셔야 합니다. 선생님, 마스크 있으세요? 착용하세요.”   해안 방역 조직위 소속녀: “우린 기술을 사용하기로 작정했고, 여러 가지를 체계적으로 이용하면 예방적 조치를 취하면서 해수욕장 개장을 하면 사람들이 안전하다고 느끼게 됩니다.:   화면 자막: 한국 여러 해안을 안전하게 유지하려는 방식   김태경(여, 해양수산부): “우리나라는 여름철에 해변으로 많이 가는데, 그래서 저흰 한 곳에 많은 사람들이 집중적으로 몰리는 것에 대해 우려가 됩니다,”   * 1단계 - 사람들 분산시키기   …

    • SVT
    • 20-09-20
    • 366
  • 지구 말고 다른 세상 같은 북극의 도시
  •  [BBC 제공 영상으로 경탄스런 장관들 보기]입력 2020.9.17.BBC 원문 2019.5.7.   [시사뷰타임즈] 2012년에서부터 2013년까지 자신의 낮 같은 밤/밤 같은 낮 특별계획의 일환으로 몇 달 걸려가면서, 라셔 (러시아) 의 여 사진작가 엘레나 채르니쇼바가 촬영한 여러 사진들은 세계에서 가장 외딴 도시들 중 하나에서 산다는 게 어떤 것인지를 밝혀준다.   노릴스크에서느 겨울이 9달 동안 지속되는데, 극비장의 밤 동안에는 태양이 2달 동안은 떠오르지 않는다.     -영상에서-   엘레나 채르니쇼바: “사람들은 그러한 날이 나타날 것이리는 느김이 있지만, 그런 날은 절대 오지 않는다.”   렌즈를 통해엘레나 체르니쇼바   밤의 낮들(밤 같은 낮) - 낮의 밤들(낮 같은 밤)라셔 2012-2013     엘레나 채르니쇼바: “노릴스크…

    • SVT
    • 20-09-18
    • 156
  • 사이베리아 ‘지옥의 문’: 점점 더 커지며 꺼져있는 땅 속 구멍
  • [BBC 제공 영상으로 방대하고 깊은 지옥의 문 보기] 글: 멜리싸 호겐붐 & 그리스햄 타안   입력 2020.8.7.BBC 원문 2020.7.27.   [시사뷰타임즈] 사이베리아(시베리아)에 있는 한 대형 분화구가 영구 동토층이 환경과 상호작용을 하는 탓에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 현상은 과학자들로 하여금 과거의 기후에 대한 것 및 영구 동토층이 따스해지는 세계와 어떻게 상호작용을 하고 있는 지에 대해 더욱 이해하도록 도와주고 있다.     - 영상에서-   바타가이카 분화구사이베리아의 점점 더 커지고 있는 초대형 꺼진 단층   크세니아 아샤스티나(여), 맥스 플랜크 연구소: “시간을 좀 더 할애하여 경관을 더 깊이 받아들인다면, 왜 현지인들 중 일부가 이곳을 ‘지옥의 문(지옥으로 들어가는 문)’이라고 부르는 지 이해가 되기…

    • SVT
    • 20-08-07
    • 523
  • 유럽연합 작성 목록: 입국 가능국 및 입국 불가능국 국민
  • 파리의 한 거리 CNN입력 2020.7.1.CNN 원문 2020.7.1.   [시사뷰타임즈] 유럽연합이 공식적으로 유럽연합 구역내로 외부 세계 여행자들이 들어오는 것을 하용하는 일련의 추천 사항에 합의했는데, COVID-19 발발에 대한 대응책으로 유럽연합은 발발 몇 달 뒤 외부 국경들을 폐쇄한 바 있다.   널리 예상됐던 대로, 14개국 목록 속에 미국은 들어있지 않은데, 미국의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율은 유럽연합이 ‘안전한 국가’라고 여기며 정한 규준에는 맞지를 않는다.   이 기준은 목록 상에 있는 COVID 확진 사례가 지난 14일 동안(7월15일부터 시작)의 유럽연합 10만 명당 수치와 비슷하거나 그 이하일 것을 요한다.   여러 나라들은 또한 “이전의 14일과 비교할 때 이 기간 중 새로운 확진자가 안정적이거나 감소하는 추세를 보여야만 한다.” 한편 …

    • SVT
    • 20-07-01
    • 590
  • 관광객 0명된 몰딥스: 재개방, 방문객들에 대한 모든 제한 폐지
  •  입력 2020.6.16.CNN 원문 2020.6.12   [시사뷰타임즈] 몰딥스(주: 몰디브; 인도양의 영연방 내의 공화국, 수도 Male)가 아무런 제한조건도 없는 채로 다음 달, 모든 방문객들에게 전면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한 관광위원회 대변인은 인도양에 있는 이 관광명소는 7월, 모든 국적의 관광객들을 다시 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의 초기 제안 내용은 여행객들이 현재 COVID-19에 음성임을 입증하는 의료증명 실험서가 필요할 것이라고 했었지만, 이 섬은 그 대신 모든 관광객들이 사전 검사나 의무적인 격리기간 등이 없이도 이 섬에 들어오도록 허용하는 쪽을 택하고 있는 것이다.   새로운 비자 요구 또는 추가적 수수료 부담도 없다.   현재, 누구라도 초특급 개인 배 또는 개인 비행기를 갖고 있는 사람은 이것을 타고 이 섬으로 향…

    • SVT
    • 20-06-16
    • 175
  • 잊혀진 채 살아온 원래의 일본 토속인들
  • (사진 좌) 아이누 족은 일본 사회에 동화됐고 자신들의 전통적인 문신 및 기타 관습들도 금지됐다. (Credit: Michele and Tom Grimm/Alamy) (사진 우) 아이누 족은 곰을 신성한 동물로서 숭배하여 자신들의 건축물 및 전통에 체화시켰다. (Credit: DEA/W BUSS/Getty Images) 일본의 토속인들인 ‘아이누’ 족은 일본 북부에 있는 섬 호까이도에 가장 일찌감치 정착한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대개의 여행객들은 이들에 대해 들어보지도 못했을 것이다.   입력 2020.5.21.bbc 원문 2020.5.20.    코로나바이러스 기간 동안, BBC의 취재 지연   코로나바이러스 발발에 기인하여 ‘여행하기’ 프로그램이 지연돼왔긴 했지만, BBC의 ‘여행’ 프로그램은 자신들이 가보고 싶어하는 만큼 알기도 원하는 BBC 독자들에게, 이 세계를 아주 훌륭하게 다양하며 놀라운 것으로 만들…

    • SVT
    • 20-05-21
    • 387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특별탐방] 담양 소쇄원과 한국 가사문학관 사진 상: 소쇄원의 광풍각과 바위 위를 흐르는 계곡물, 사진=경북일보 사진 하: 소쇄원 입...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코로나 번식 우려: 갠지스 종교 축제에 모이는 힌두교도 70만 명 인도의 힌두교 열성 신자들은 1월14일, 인도 신화에서 엄청난 중요성을 갖고 있다고 여기는... 더보기

[ Autos ]

중국, 시속 620km로 달릴 자기부상 초기 매글럽 첫선 2021.1.13. 중국 서남부 스추안성 쳉두에서 가진 고온 조천도 (HTS) 자기부상 기술로 개발된 자... 더보기

[동물의 왕국]

860볼트 전압으로 협업 사냥하는 전기 뱀장어 v 인간의 무지몽매 전기 뱀장어들은 작은 물고기 떼가 아주 많을 때, 여라 마리가 함께 모여 집단적으로 전기 ...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장미 구름: 위성에서만 볼 수 있는 구름, 형성과정은 수수께끼 NASA가 2020.1.29.에 찍어 이번 주에 공개했다. © NASA 입력 2020.2.8.RT 원문 2020.2.8.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 교·통·사·고 ]

뉴욕시 브롱스: 고가도로에서 밑으로 꺾어져 늘어진 굴절버스 뉴욕시 고가도로에 매달려 있는 트위터에 올려진 버스 사진 IMAGE COPYRIGHTTWITTER/FDNY 입력 2021....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