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아흐크 드 트리옴프 (개선문), 왜 천으로 감싸놓았나?


작고한 크리스도와 장-클로다에게 졍의를 표하기 위한 사후 예술 특별계획으로 파리의 개선이 천에 감싸여있는 것이 보인다. Julien Mattia/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9.20.

n p r 원문 2021.9.17.

 

[시사뷰타임즈] 개선문 (아흐크 드 트리옴프) -파리시 더 에투알에 있는 우명 관광 명소- 오늘 (17) 천으로 가려졌는데, 작고한 예술인들인 크리스도와 장 클로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서다.

 

문화를 담당하는 파리시 부시장 카리나 홀랑드에 따르면, “이 작업은, 감각적이고 대중적이자 기념비적인 표시라고 한다.

 

이 특별계획의 공식 영어 명칭은 감싸놓은 아크 디 트리옴이지만, 프랑스어로는 이것을 라흐키 더 트리옴프 엄패끄티라고 부르는데 - “포장됐다는 단어를 사용한다.

 

일시적 설치를 위한 준비는 3달 정도 걸렸다. 그러나 저속으로 촬영한 영상은 설치용 천이 이 기념물 꼭대기에서부터 유도되어 한 쪽 면 바닥으로 내려오며 펼쳐진 것은 단 하루만이었다.

 

이 대규모 기념물은 현재, 재활용가능하며 푸른빛이 감도는 은색 폴리프로플린 (: 장난감·의자 등을 만드는 데 흔히 쓰이는 단단한 플라스틱) 직물 및 붉은색 밧줄 3,000 미터 25,000 평방미터로 덮여져 있다. 이렇게 설치된 천은 16일 동안 이 자리에 있게 되는데, 공식적으로 918일부터 103일까지다.

 

이 예술작품을 보고, 다가가며, 만져보기 위한 표는 필요치 않다.“ 라고 이 특별계획 웹사이트엔 적혀있고 더 에투알의 이곳은 보행인들이 이 예술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주말에는 차량 통행이 금지된다고 덧붙이고 있다.

 

사회연결망에 관심을 끌만한 사진들을 올리길 바라는 사람들 모두에겐 한 지 경고가 주어져 있는바: 보행지역 및 기념물이 있는 지역에서 자촬 사진봉은 금지된다. 코로나바이러스 사전예방조치도 적용된다.

 

이 틀별계획은 60년애 걸쳐 만들어진 것이다. 크리스도와 장 클로다는 1961년 공공 공간들을 이젠 유명한 예술작품으로 변형시키기 시작했다고 이 예술인들의 웹사이트에선 말한다. 그이후 곧, 이 기념물 인근에 살 때 이 개선문에 매료된 크리스도는 개선문을 포장해 놓은 것처럼 보이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합성 사진을 만들었다. 현재 이 웹사이트에선 이 특별계획은 마침내 구체화될 것이라고 말한다.

 

크리스도 블라디미로프 자바셰프와 장 클로다 데나 더 길레봉은 1958년 파리에서 만나 유대관계를 맺다가 결혼했고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예술적 공동작업자들 중 하나다. 장 클로다는 2009년에 사망했고; 크리스도는 그후 2020년에 사망햇는데, 크리스도는 개선문 특별계획이 자신의 사후에 완성되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특별계획은 간단히 대형 커튼을 내리는 것처럼 간단한 것은 아니었다. 대규모 커튼이 설치되기에 앞서, 소규모 등산인 및 기타 작업자들 무리가 비계와 받침대를 개선문 꼭대기 및 개선문 기둥들 주위에 설치했는데 개선문 자체의 구조 및 음각으로 장식돼 있는 것들을 보호하기 위함이었다. 받침대들은 또한 자재가 일정한 형태로 매달려 있도록 도왔다.

 

바로 지금, 개선문이 어떻게 보이는지 호기심이 난다면, 이 예술인들의 웹사이트는 개선문 주위에 24시간 비치돼 있는 사진기 한 대를 부각시키는데 - 이 영상은 유튭에서 실시간으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목요일 파리 시장 안 이달고 () 와 프랑스 대통령 에마누엘 마크롱을 비롯한 프랑스 전문가들이 이 예술작품 설치를 공개했다. 이달고가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마크롱에게 도전할 것이라고 공표한 뒤, 이 두 사람은 일주일도 채 안돼 서로 나란히 선 것이었다.

 

이달고는 트위터를 통해 크리스도와 장 클로다는 파리에 있는 개선문을 감싸놓는 꿈을 구었다.” 고 했다. 이 여자는 이들의 꿈에 생명을 불어 넣어준 작업진들에게 감사를 표하면서, “이 부부의 작품들은 우리 시대에 가장 눈에 띄는 것들 가운떼 남아있게될 것이라고 했다.




Here's Why The Arc De Triomphe Was Just Wrapped In Fabric

 

September 17, 20211:38 PM ET

BILL CHAPPELL

 

The Arc de Triomphe in Paris is seen wrapped in fabric, in a posthumous art project that is an homage to the late artists Christo and Jeanne-Claude

Julien Mattia/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The Arc de Triomphe the star attraction in the Place de l'Étoile in Paris is shrouded in fabric today, as a tribute to the late artists Christo and Jeanne-Claude.

 

It is "a sensual, popular and monumental gesture," according to Carine Rolland, the deputy mayor of Paris in charge of culture.

 

While the official English name for the project is L'Arc de Triomphe, Wrapped, the French call it L'Arc de Triomphe Empaqueté using the word for "packaged."

 

Preparations for the temporary installation took about three months. But a time-lapse video shows that the installation's fabric was unfurled from the top and guided to the bottom of one side of the monument in a single day.

 

The massive monument is now covered in 25,000 square meters of recyclable polypropylene fabric that is a silver-blue color, along with 3,000 meters of red rope. The installation will remain in place for 16 days, officially running from Sept. 18 to Oct. 3.

 

"No tickets are needed to see, approach, and touch the work of art," the project website states, adding that "Place de l'Étoile will be closed to vehicular traffic on the weekend for pedestrians to enjoy the work of art."

 

There is one caveat for anyone hoping to take splashy photos to post on social media: selfie sticks are forbidden in the pedestrian area and the monument. Coronavirus precautions also apply.

 

Spectators and journalists watch as workers start the process of wrapping the Arc De Triomphe monument in Paris on Sept. 12.

Siegfried Modola/Getty Images

 

The project was 60 years in the making. Christo and Jeanne-Claude began transforming public spaces into their now-famous works of art in 1961, according to the artists' website. Soon afterward, Christo, who became fascinated by the Arc de Triomphe when he lived near the monument, produced a photomontage showing what it might look like wrapped up. Now, the site states, "the project will finally be concretized."

 

Workers unravel a silvery blue fabric during the wrapping of the L'Arc de Triomphe in Paris, in a posthumous installation by the artists Christo and Jeanne-Claude. The couple had dreamed of the project for decades.

Thomas Samson/AFP via Getty Images

 

Christo Vladimirov Javacheff and Jeanne-Claude Denat de Guillebon met in Paris in 1958, starting a relationship that led to marriage and one of the world's most famous artistic collaborations. Jeanne-Claude died in 2009; before Christo died in 2020, he asked that the Arc de Triomphe project be completed posthumously.

 

The project was not as simple as simply closing a large set of drapes. Before the massive curtains could be installed, a small army of climbers and other workers installed scaffolding and brackets around the top of the Arc de Triomphe and parts of its pillars, to protect sculptures and decorative carvings. The brackets also help the material hang uniformly.

 

If you're curious how the monument looks right now, the artists' website highlights a camera that's trained on the Arc around the clock the video is livestreaming on YouTube.

 

The French luminaries who unveiled the art installation on Thursday included Paris Mayor Anne Hidalgo and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The two appeared alongside each other less than a week after Hidalgo announced she will challenge Macron in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In Paris, Christo and Jeanne-Claude dreamed of packaging the @ArcDeTriomphe," Hidalgo said via Twitter. She thanked the teams who brought that dream to life as well as "this couple whose works will remain among the most outstanding of our era."

 

[기사/사진: n p r]



Comment



  •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명소 1001
  • [책 표지 모습-마로니에 북스 제공]   시사뷰타임즈는, ‘죽기전에 가 봐야 할 명소 1001’에 목차상 분류된 것을 올렸지만, 이렇게 ‘유명한’곳이 아니어도 우리가 가 볼만한 곳은 많다고 생각합니다.   흔히, 여행사진을 잘못 찍으면 단순하고 딱딱합니다. 그래서, 이 점을 생각하여 본지에서는 좀더 생동감있게 현장을 사진에 담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개중에는 덜 잘 나온 사진도 있지만, 더욱 더 노력을 할 것입니다.   아울러, 외신에서 소개하는, 우리가 생각도 하지 못했던 절경 및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 상에 있는 것들도 틈틈이 소개해 드릴 작정빕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여행에 다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이하:저자 최정규 분류] 목차PART 1 _ 서울권 ■ 서울특별시 경복궁 삼청동 거리 인사동 …

    • SVT
    • 15-03-09
    • 17346
  • ‘무지개 섬’: 먹을 수 있는 토양으로 돼 있는 곳
  • 이란 남부, 복수의 색깔들로 돼 있는 호르무즈 섬 (Image credit: Lukas Bischoff/Alamy) 이 섬은 이곳에서 발견되는 70가지도 넘는 광물질들 때문에 그늘에서 붉은색, 노란색 그리고 주황색 등의 빛을 발한다. (Credit: Lukas Bischoff/Alamy)     입력 2021.10.21.BBC 2021.10.22.     황토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 한 시냇물들, 진빨강 (진홍) 색 물감이 들어있는 듯 한 해변들 그리고 넋을 잃게 만드는 소금 동굴 등이 있는 이란의 호르무즈 섬은 지질학자들에겐 디즈니랜드이다.     [시사뷰타임즈] 나의 이란 남부 호르무즈섬 순회 관광 안내원인 화르자드 카이는, 해안선에서 웅장하게 등장하며 진홍색 그늘에 있는 해변과 파도들을 완전히 에워싸고 있는 루비 색이 감도는 붉은색 산자락에 서있을 때 “여러분들은 이곳 토양 맛을 보셔야 합니다.” 라…

    • SVT
    • 21-10-21
    • 82
  • 스카이트랙스가 밝힌 각종 부문 2021 세계 최고 항공사 순위
  •     한국, 최고 청결 객실 및 최고 객실 승무원 등서 수상입력 2021.9.29.CNN 원문 2021.9.28.   [시사뷰타임즈] 코로나-19 탓에 여러 항공사들로선 좋은 한 해가 아니어 왔지만. 중동의 한 항공사는 훨씬 나아졌다.   카타르 항공사는 열렬히 기대하던 최고의 연간 공항 목록도 ‘생산’ 하는 검토 기구인 스카이트랙스가 가장 최근의 세계 최고 항공사 순위에서 맨 꼭대기에 올려놓은 곳이다.   도하에 본사를 둔 이 항공사가 가장 최근에 받은 포상은 앞서 올해의 AirlineRatings.com 상을 수상에 바로 이어진 것이다.   스카이트랙스 세계 항공사 상은 소비자 조사를 통해 여행객들이 투표하는 것인데, 올해에는 2019년9월부터 2021년7월까지에 대한 것이었다.   여행객들에겐 전세계 350곳 이상인 항공사들의 운영상황 및 품질에 대한 질문…

    • SVT
    • 21-09-29
    • 226
  • 아흐크 드 트리옴프 (개선문), 왜 천으로 감싸놓았나?
  • 작고한 크리스도와 장-클로다에게 졍의를 표하기 위한 사후 예술 특별계획으로 파리의 개선이 천에 감싸여있는 것이 보인다. Julien Mattia/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9.20.n p r 원문 2021.9.17.   [시사뷰타임즈] 개선문 (아흐크 드 트리옴프) -파리시 더 에투알에 있는 우명 관광 명소- 오늘 (17일) 천으로 가려졌는데, 작고한 예술인들인 크리스도와 장 클로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서다.   문화를 담당하는 파리시 부시장 카리나 홀랑드에 따르면, “이 작업은, 감각적이고 대중적이자 기념비적인 표시” 라고 한다.   이 특별계획의 공식 영어 명칭은 ‘감싸놓은 아크 디 트리옴’ 이지만, 프랑스어로는 이것을 ‘라흐키 더 트리옴프 엄패끄티’ 라고 부르는데 - “포장됐다” 는 단어를 사용한다.   일시…

    • SVT
    • 21-09-20
    • 274
  • 차모이스: 차량 접근불능 이틀리 외딴 마을, 관광객엔 인기
  • (Image credit: ArtMassa/Getty Images)     아오스타 계곡, 가파른 경사면에 있는 작은 마음 차모이스는 자동차로는 접근할 수가 없는 이틀리 (이탈리아) 의 유일한 마을이다.     입력 2021.9.10.BBC 원문 2021.9.10   [시사뷰타임즈] 외딴 산촌 마을인 차모이스는 고작 5분이면 또 다른 세상으로 가는 것이 가능하다는 증거다.   이틀리 북서부에 있는 아오스타 계곡의 가파른 언덕에 있는 이 마을은 이 나라에서 자동차로는 근접이 불가능한 유일한 곳이다. 다닥다악 군집해 있는작은 마을 7곳으로 이루어져 있는 차모이스는 오로지 발, 자전거 그리고 가끔씩 지나가는 트랙터 등의 자국들만 있는 선속 오솔길 및 도로를 통해 연결된다.   1960년대까지만 해도, 차량들은 무선 탐지기 (레이더) 상으로도 잡히지 않았다. 해발 고도 1,815m에 위…

    • SVT
    • 21-09-10
    • 315
  • 알프스 눈의 기이한 비밀: 대체 왜 붉은 색으로 바뀐건가?
  • 눈이 녹으면서 조류 (藻類: 물속에 사는 하등 식물의 한 무리) 가 먹고 자랄 영양분을 풀어주는 때인 늦봄에서 초여름에 이르는 동안 알프스엔 붉은 눈이 나타난다. (Credit: Bob Gibbons/Alamy)     입력 2021.7.30.BBC 원문 2021.7.30   알프스 프랑스 지역의 색깔 있는 눈의 범위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가뷰 횬화가 산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징조일 수도 있다.   [시사뷰타임즈] 평화로운 산비탈에서 야한 광경을 마주하게 되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 늦봄에서 초여름에 이르는 동안 알프스 산맥의 프랑스 지역은 기어올라갈 정도로 높으며, 회색인 석회석과 성장을 방해받은 초목군들 사이에 차라리 좀 외상하다고 해야할 눈밭을 만나볼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 이곳의 눈은 흰색이 아니다. - 팟밫이 나는 빨간색이다.   이 특이한 현상 -때론 …

    • SVT
    • 21-07-30
    • 987
  • 캐리비언 海 명물: 높이 6.6m 우주인 동상 안착
  • Credit: Jaramay Aréf Photography / 안티구아의 하즈스 만 휴양지 공동 소유자 예술인 브렌든 머피와 크리스타퍼 하딩이 동상 앞에 서있다. Credit: Jaramay Aréf Photography  입력 2021.7.23.CNN 2021.7.22.   [시사뷰타임즈] 억만장자들인 리처드 브랜슨과 젶 베조스 등이 이번 달 우주 경쟁에 착수하고 있는 동안, 캐리비언 (카리브) 해를 자신의 보금자리로 정한 우주인이 있다.   예술인 브랜든 머피가 높이 6.6m에 무게가 3,000 파운드이며 “분지 우주인” 이라고 이름을 지은 조각물은 안티아구아에 있는 하즈스 만 휴양지에 있는 바다 한 중간에 있는 부두에 자리를 잡았다. 마이클 잭슨의 춤추는 자세에서 영감을 받은 이 동상에는 여러 단어와 수학 방정식들이 선명하게 새겨져 있다.   500년 된 동상에서 미켈란 젤로의 것일 수도 있는 지문이 발견됐다.…

    • SVT
    • 21-07-23
    • 332
  • 세계 최대 천문학 박물관, 중국 샹하이에 개장
  • 샹하이 천문학 박물관은 의도적으로 직선 또는 직각인 부분이 없도록 설계됐다. Credit: Courtesy Ennead Architects 주 입구의 둥근 창은 시계 역할을 하는데, 빛으로 이루어진 원은 계절 및 그날의 시각을 가리킨다. Credit: Courtesy Ennead Architects     입력 2021.7.13.CNN 원문 2021.7.12.   [시사뷰타임즈] 세계 최대 천문학 박물관이 샹하이에 개장하는데, 이 박물관의 복잡하게 곡선으로 이루어진 모양은 우주의 기하학적인 면을 반영하여 설계된 것이다. 전체적으로 직선 또는 직각으로 된 부분이 없는 이 구조물은 그 대신 천체의 궤도들을 암시하는 활 모양의 둥근 호 (弧) 3개가 겹쳐져 있는 형태로 돼 있다.   금요일에 개장하는 42만 평방 피트 (30,182평) 짜리 샹하이 천문학 박물관 -샹하이 과학/기술 박물관의 지부- 에는 여러 전시관, 천체 투영관, 천…

    • SVT
    • 21-07-13
    • 344
  • 태국의 가장 인기 있는 섬 푸켓: 백신 맞은 국제 여행객에 재개장
  • 2021.6.30. 푸켓의 카론 해변에 관광객 한 명이 외로이 있는 모습을 보여주느 항공사진 -- 푸켓 모래사장 관광 계획이 시작되기 하루 전의 모습이다.     입력 2021.7.2.CNN 원문 2021.7.1.   [시사뷰타임즈] 15개월에 걸친 기간만에 처음으로 태국의 인기 휴양지 푸켓 섬이 백신을 접종한 국제 관광객들을 검역을 위한 격리 없이 허용하고 있다.   7월1일, 오전 11시 쯤, 승객 25명이 아부 다비에서 직행편으로 푸켓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 비행편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관광객 대략 400여명이 도하, 텔 아빕, 싱거폴 그리고 아부 다비 등으로부터 목요일에 도착하기로 돼 있는 4개 비행편들 중 하나인바, “새로운 푸켓 모래사장”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재개장 바로 전날 저녁 CNN의 취재 면담에 핍하트 라차키트프라카르는 태국 경제를 다시 …

    • SVT
    • 21-07-02
    • 528
  • 두바이 오늘: 상징적인 인공 야자수 섬, 주메이라 이제 20살
  • 완공된 야자수 모양의 섬들 모습. 이곳의 무한대 수영장은 두바이 새로운 관광 명소인 “인공 야자수 탐” 으로써 올해 후반에 문을 열 예정이며, 지상으로부터 210m 높이에서 360도 전망을 제공할 것인바, 이곳에 있는 동안 뭘 해야할 지에 대해, 그리고 두바이에서의 최상의 사진 촬영을 위해 두루 둘러볼 수 있다. Nakheel      입력 2021.6.22CNN 원문 2021.6.22   [시사뷰타임즈] 50층 이상 높이의 잘 보이는 곳에서, 알리 만소우르는 자신이 거의 20년 전에 건설을 도왔던 섬들을 내려다 본다. “”대단한 난제 덩어리얐다.“ 고 그는 말하면서 ”일생에 한 번이나 해 볼 경험이었다.“ 고 했다.   이 섬들은 두바이의 상징적인 팜 주메이라 (야자수 주메이라) -인간이 만든 야자수 형태로 된 섬들로 호화스런 호텔, 수정처럼 맑은 해변, 그리고 …

    • SVT
    • 21-06-22
    • 458
  • 영국의 잊혀진 5번째 국가... 콘월
  • 거의 완벽히 바다에 둘러싸여 있는 콘월에는 480km 정도 펼쳐져 있는 참으로 아름다운 해안이 있다. (Credit: Credit: Andrea Pucci/Getty Images)     타마 강은 콘월 역사 및 정체성의 중심이며 셀틱 (英 발음; 켈틱) 콘월과 앵글로 색슨 영국을 1000년 동안 갈라놓고 있다.   입력 2021.6.13BBC 원문 2021.6.7.   [시사뷰타임즈] 우리가 론세스턴 성 그늘 속의 콘월 (주: 영국 지도와 우리 지도는 비슷한 면이 있는데, 콘월은 우리나라 전라남도의 진도가 있는 곳 정도이며 그 일대가 콘월이다.) 역사와 정치에 대해 논하는 동안 랍 트리메인은 단언하듯 :전 타마 강 서쪽에 살고 있어 기쁩니다.“ 라고 하면서 ”타마 강을 따라 집으로 차를 몰고 가시면서, 우리 아버지는 항상 차창을 내리고는 ‘우린 다시 숨을 쉴 수 있단다; 우린 콘월에 있는 거란다’. 라고 …

    • SVT
    • 21-06-13
    • 258

[ 시사 View 社說 ]

라셔 가스갈등: 유… 연례 행사 ‘라셔 에너지 주일“ 20번째 공개토론회, 진행자 해들리 갬블과 ...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2021 강경젓갈 축제...젓갈만 파는데 엄청난 점포 크기 입력 2021.9.22.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있는 ‘강경 젓갈 골목’ 은 우리...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무지개 섬’: 먹을 수 있는 토양으로 돼 있는 곳 이란 남부, 복수의 색깔들로 돼 있는 호르무즈 섬 (Image credit: Lukas Bischoff/Alamy) 이 섬은 이곳... 더보기

[ Autos ]

자율주행차량 뭬이모: 도로 꽉 막아 막다른 골목으로 만들어 웨이모는 “안전용 운전자” 를 태운 채 자율추행차걍들을 실험해 보고 있는 중이다. IMAGE ... 더보기

[동물의 왕국]

스위스: 고산지대 목초지, 매년 헬기로 이송되는 소들 소들은 헬기로 이송되는 동안 워낙 겁을 먹고 긴장을 하기에, 4발을 쭈욱 뻗으며 발굽을 벌...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밀란 비행기 충돌: 개인 비행기, 건물 들이받으며 8명 사망 비행기 충돌 현장. 비행기는 비어있는 건물에 충돌한 것이었다. IMAGE SOURCE,EPA[BBC 제공 동영...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