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혼성견 늑대개 `유카이`... 회색늑대 87.5, 허스키 3.9%,독일 쉐퍼트 3.9
  •   입력 2019.4.13.원문 2019.3.13.   [시사뷰타임즈] 마이애미 헤럴드지데 따르면, 훌로리더 주 동물 보호구역 내에 거처가 제공된 혼성(잡종: hybrid) 늑대개 다음과 같이 많은 관심을 받게 됐다.   ‘유카이 거물 늑대개는 이 늑대개 주인이 자신의 건강 문제 대문에 더 이상 개를 돌 볼 수 없게 된 이후인 2008년 네이폴즈(나폴리)에 있는 샤이 늑대 보호구역이 구조했다.   늑대개는 87.5%가 회색 늑대이고, 8.6%가 사이베리안 허스키 그리고 3.9%가 독일 쉐퍼드라고 늑대 보호구역에선 말한다   국제 늑대센터는 혼성 늑대개가 자연적으로 나오는 건 희귀한 일인 바, “특대의 영토적 속성은 개, 카욧(코요태) 그리고 다른 늑대 등을 비롯한 개과 동물들이 영토에 침입하지를 못하도록 보호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유카이는 최근 보호…

    • SVT
    • 19-04-13
  • 하우통: 사랑스런 길냥이 수백 마리가 구한 대만 마을
  •   입력 2019.4.1.원문 2019.4.1.   [시사뷰타임즈] 대만 북부에 있는 하우통 마을에 도착하는 순간, 여러분들은 이곳의 스타가 누구인지 아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   고양이 형상으로 지어진 교량, 보도 가장자리의 애완동물 먹이 그릇, 개를 주제로 한 길거리 표지판, 개를 주제로 한 까페가 있고 그리고 물론 털이 북실불실한 고양이라는 친구들이 자유롭게 모든 곳을 배회하는 곳이다.   하우통의 흥망길냥이들은 생기 없고 조용한 이 마을이 부활되도록 도왔다.   1900년대 초, 하우통은 대만의 신설 도시로서 대만에서 가장 컸고 가장 기술적으로 진보한 석탄 채굴지였다. 이곳은 1990년 폐기되기 전 까지는 주민과 일꾼이 6500명 쯤이었고 번창했었다.   대부분의 젊은 주민들이 더 나은 기회를 찾아 떠나버리자, 하우통은 100명 …

    • SVT
    • 19-04-01
  • 진흙 구덩이에 빠져 꼼짝 못하던 아기 코끼리들,..결국
  • BBC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9.3.31.원문 2019.3.30.   [시사뷰타임즈] 태국 아기 코끼리 6마리가 2일 동안 진흙 구덩이에서 나오지를 못하다가 구조됐다.   태국 국립공원 관리자들은 가파른 진흙 구덩이 밖으로 기어나올 수가 없는 아기 코끼리 떼를 우연히 보게 됐다.   밤새 탑 한 국립공원에서 아기 코끼리 무리와 밤을 지샌 뒤, 관리인들은 진흑 구덩이 가장자리를 파서 덜 가파르게 만들었다. 아기 코끼리들이 이 구덩이에서 벗어나자 관리인들은 환호하며 응원했다. “”가, 얘들아, 가라구!“Thai baby elephants cheered as they escape mud pit   30 Mar 2019   Thai baby elephants cheered as they escape mud pitSix baby elephants have been rescued from a muddy pit after being stuck for two days.   Thailand national park rangers stumbled across a herd of baby elephants that could not climb out of…

    • SVT
    • 19-03-31
  • 거대한 개복치, 호주 남부 해안에 밀려와
  • 사진좌: 일반 개복치, 사진우: 훗윙커 개복치 한 무리의 어부들이 해변이 밀려올라온 기이한 생명체를 발견했다.   입력 2019.3.22.원문 2019.3.21.   [시사뷰타임즈] 호주 남부 해안에 거대하고 기이해 보이는 물고기가 밀려올라온 사진이 입소문을 탔다.   전문가들에 의해 해야 개복치라고 밝혀진 이 생명체는 길이가 1.8m이며 해변가에서 차를 타고 가던 한 무리의 어부들이 발견했다.   처음에, 어부들은 유목(流木)으로 오인을 했었노라고 아버지가 발견한 것을 자신의 훼이스북에 올린 리넷 그르젤랔은 말했다.   리넷은 BBC에 “전 구글에서 개복치를 검색해 볼 때까지는 이것이 실제 생명체인 줄도 몰랐습니다”라고 했다.   자신의 마버지 스티븐 조운스는 여러 해 동안 어부로 일을 해왔기에 뭔지는 알고 있었지만 실생화…

    • SVT
    • 19-03-22
  • 비닐봉지 40kg 먹고 죽은 고래, 필러핀 해안으로 밀려온 시체
  • 이미지 저작권 D' 본 콜렉터 박물관 주식회사DONE CONE COLLECTOR MUSEUM INC. 입력 2019.3.18.원문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연구원들은 파도에 밀려 필러핀(필리핀)에 들어온 죽은 고래 위장에 비닐봉지 40kg(88파운드)이 있었다고 말했다.   디본 수집가 박물관 직원들은 3월 초 다바오 시 동쪽에서 민부리 고래를 복원했다.   훼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물관 측은 이 고래는 우리가 이제가지 고래 몸 속에서 봐온 것 중에서도 비닐봉지가 가장 많았다고 했다.   고래의 위장에는 쌀 봉지 16개 여러 가지 마트에서 주는 비닐 보지들이 있었다.   박물관은 앞으로 며칠에 걸쳐 고래에서 발견된 것들의 전체 목록을 게재하게 될 것이다.   박물관 설립자 겸 대표인 대럴 블래츨리는 CNN 방송에 "비닐봉지 양에 대한 준비가 돼있지…

    • SVT
    • 19-03-18
  • 진귀한 `코끼리 여왕‘ 모습 포착한 믿기 어려울 정도의 사진
  •  입력 2019.3.17.원문 2019.3.14.   [시사뷰타임즈] 케냐의 경치 상공으로 우뚝 솟아 올라있는 이 암컷 코끼리는 거대하며, 길다란 엄니는 땅 아래쪽으로 휘어있다.   "커다란 엄니를 가진 녀석"으로 알려진 이 암컷은 진귀하고 특출한 모습인데 이러한 코끼리 종이 현재 아프리카에 30마리 미만으로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영국 사진작가 윌 버라드-루카스는 자신이 여왕 코끼리라고 칭하는 이 동물이 케냐의 차보 국립공원 주위의 자연 경관 속에 배회하는 모습을 흑백으로 여러장 찍었다.   루카스는 이 동물에 대한 주의감을 끌어올리기 위해 몇 차례 이곳을 찾아가는 동안 현지 비영리 단체인 차보 신탁의 협조하에 사진을 촬영했다.   루카스는 CNN에 “그냥 믿기가 어려울 정도다”라고 말하면서 “오늘날 현대에 이…

    • SVT
    • 19-03-17
  • 보츠와나 코끼리 개체수 조절 - 코끼리 고기 통조림으로 애완동물 먹이도 거론
  • Image copyrightGETTY IMAGES원문 2시간 전입력 2019.2.22.   [시사뷰타임즈] 보츠와나는 아프리카 코끼리 3분의1이 서식하는 곳이다.보츠와나 각료들의 보고서는 4년간의 사냥 금지를 없애고 코끼리 숫자를 줄일 것을 권했다.   몇 달간의 공개 회의와 상의를 거친 뒤, 장관들의 보고서도 애완 동물 사료용 코끼리 고기 통조림 권하고 있다.   보츠와나의 코끼리 수는 약 13만 마리로 추정되는데, 일부는 생태계에 너무 많다고 주장한다. – 야생 동물들과 사람들 사이의 갈등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이들은 이 금지가 시행된 이후 보츠와나 관광산업이 급성장했으며, 이 규제를 없앤다면 자연보전으로 인한 국제적 명성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한다.   2018년 4월 취임한 직후 목귀에치 마사시 대통령은 장관들에게 그의 전임자인 이…

    • SVT
    • 19-02-23
  • 플라스틱 폐기물 근절을 위한 새로운 글로벌 동맹, 10억 달러 투입
  •  -- 총 15억 달러 투자 목표   (싱가포르 1월 17일, 2019 PRNewswire=연합뉴스) 16일, 플라스틱 및 소비재 가치사슬의 글로벌 기업 동맹이 환경, 특히 해양에서의 플라스틱 폐기물 제거 솔루션 개선을 위한 새로운 조직을 출범했다.   현재 약 30개 회원사로 구성된 교차 가치사슬 단체인 '플라스틱 폐기물 근절을 위한 동맹(Alliance to End Plastic Waste, AEPW)'은 환경에서 플라스틱 폐기물을 근절하기 위해 향후 5년간 15억 달러의 투자를 목표로 현재까지 10억 달러 이상을 투입했다. 이 동맹은 플라스틱 폐기물을 최소화하고 관리하는 한편, 순환 경제를 통해 폐플라스틱의 활용 방안을 고취하는 솔루션을 개발 및 구현할 예정이다. 이 동맹의 회원사는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및 중동 전역의 글로벌 대표 기업으로 구성된다.   AEP…

    • SVT
    • 19-01-18
  • 멸종 위기에 처한 줄기러기 보호
  • Hikvision, Green River와 협업  (항저우, 중국 2018년 12월 12일 PRNewswire=연합뉴스) 혁신적인 보안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계 굴지의 기업 Hikvision이 세계에서 가장 높이 나는 새 중 하나인 줄기러기를 보호하고자 환경 보호 활동을 도모하고 조직하는 중국 NGO Green River [http://www.green-river.org/ ]와 손을 잡았다.   줄기러기 배너 줄기러기 배너중국 서부 양쯔강 수원과 Bender 호수는 야생 줄기러기의 자연 고도 서식지다. 이 지역은 해발 4,700m로 '인간이 살지 않는 땅'이지만 희귀 동물종에게는 안식처가 된다. 밀렵꾼과 알 도둑의 위협 때문에 이 지역의 줄기러기 개체 수가 약 1,000마리로 급감소했다. 2012년 Green River는 쉬지 않고 줄기러기 및 지역 환경을 모니터하고 보호하고자 줄기러기 모니터 및 보호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올해 Green River는 줄…

    • SVT
    • 18-12-13
  • 열대어 구피를 한국 개천에 폐기하는 비 양심족들!
  • 구피의 화려한 못습 [사진출처-greenfish]입력 2018.5.19.   [시사뷰타임즈] 구피라는 이름의 열대 관상어는 남미 열대 하천에서 서식하는 종으로서 독특한 모양새 때문에 대형마트 등에서도 팔며 키우는 사람들도 많다.   그러나 일반 금붕어 등과는 달리 열대어는 늘 일정한 수온을 유지해줘야하고 원인 모르게 죽기도 잘한다.   그래서일까? 관심이 갖고 구입하여 키우던 사람들이 많은 만큼 열대 나라도 아닌 한국의 개천에 폐기하는 비양심 족도 늘고 있다.   살아있는 생명체고 아무데나 죽으라고 버리긴 뭣하니까 개천에 버린 것인데, 살 줄 알고 ᅟᅥᆸ린 것이 아니라 죽을테면 죽으라고 버린게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의외로 한국 개천에서 번식도 하며 잘 자라고 있다. 어쩐 일일까?   주변에서 배출되는 온 폐수 때문에 …

    • SVT
    • 18-06-19

[ 社說 ]

[노틀담 화재규모] … 사진 = CNN입력 2019.4.18. [시사뷰타임즈] 노틀담 성당 화재...에 세계 여러 곳 ...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순천만 습지 - 생태계의 보고(寶庫) 입력 2017.6.29. [시사뷰타임즈] 영원히 보존돼야할 대한민국의 자산 순천만 습지: 이곳에 가...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CROSSROADS - 몰디브 관광 체험 재정의하고자 장벽 넘어 (방콕 2019년 4월 11일 PRNewswire=연합뉴스) Singha Estate가 개발한 몰디브 최초의 다중 섬 통합 레... 더보기

[ Autos ]

YSL Beauty Station, 독특한 음악 자동차 여행 -- 팜스프링스 중심에서 Kaia Gerber & Tom Pecheux와 함께해 팜스프링스, 캘리포니아주, 2019년 ... 더보기

[동물의 왕국]

혼성견 늑대개 `유카이`... 회색늑대 87.5, 허스키 3.9%,독일 쉐퍼트 3.9 입력 2019.4.13.원문 2019.3.13. [시사뷰타임즈] 마이애미 헤럴드지데 따르면, 훌로리더 주 동물 ...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하늘에 떠 있는 대형 짱뚱어 © SISAVIEW 입력 2017.11.2. [시사뷰타임즈] 10월 중순 어느날, 파란 가을 하늘을 배경으로 대전... 더보기

[ 교·통·사·고 ]

[속보] 이디오피아 보잉기 항공기 추락 조사: `추락 전 이미 시동 꺼짐 방지 … 이디오피아 항공기 302편의 추락 잔해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19.3.29.원문 36분 전 [시...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