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리이어라: 뉴 남부 웨일즈가 희귀종 보호용으로 새로 만든 국립공원
  • 회색 등줄솔새는 새로운 공원에서 발견되는 종들 중 하나이다. Image copyrightAFP   입력 2020.6.29.BBC 원문 2020.6.27.   [시사뷰타임즈] 호주의 신 남부 웨일즈(NSW) 주가 새로운 국립공원을 새로 만들어 위협받는 종을 보호하겠다고 공표했다.   너아이어라 국립공원은 면적이 1,534 평방km이며(사방 39.3km 정도의 땅) NSW의 아주 북서쪽에 있는 지역이다.   이 땅의 구입은 당국이 개인들의 땅을 보존 목적으로 구매한 것으로는 NSW역사상 가장 대규모를 기록한다.   지불한 총 땅 값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환경보호단체들은 이 조치를 환영했다.   이 새로운 국립공원은 홍수 범람원 여러 곳, 습지 여러 곳 그리고 경관 좋은 여러 곳에 걸쳐 있으며 “현재 NSW 여러 공원에선 이런 환경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 환경부 장간 맷 킨이 말했다고…

    • SVT
    • 20-06-30
  • '훼어홱스 경(卿)‘이라 불리는 거대 거북: 어떻게 서식지도 아닌 버지니아에 왔을까?
  •  입력 2020.6.27.CNN 원문 2020.6.17.   [시사뷰타임즈] 버지니아 이웃 주민들은 이 녀석을 ‘훼어홱스 경’이라고 부른다. 29.4kg 짜리 거북이가 동네 한복판에서 느릿느릿 걸어다니는 것을 별견했는데, 현지 주민들은 영문을 몰라하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주]훼어홱스는 누구?: 훼어홱스를 알려면, 우선 스캇런드(스코틀랜드)의 종교가인 리차드를 알아야 한다. 그는 장로주의자로서 Covenanter의 일파인 캐머런(1648?-80) 파(派)를 설립했다. 일반적으로 훼어홱스라고 칭해지는 사람은 여럿인데, 그중, 타머스 1(1612-71)은 캐머런파 3세 바론파 훼어홱스 남작으로서 그는 영국의 장군; 의회군(議會軍) 총사령관(1645-50); 청교도 혁명(1642-49)에서 O. Cromwell을 지지했다. 그 다음 타머스 2(1692-1782)는 현재 버지니어를 식민지로 개척했던 영국인으로서 캐머런파 바…

    • SVT
    • 20-06-27
  • 멸종위기 붉은 팬더: 위성으로 추적되며 획기적 보존 계기 마련
  • 중국(좌) 및 히멀레인(우) 붉은 팬더 등은, 한 가지 종인에 여러 다른 모습을 진는게 아니라 크게 두 종으로 나뉘어 있으며, 중국 것이 전체적으로 얼굴이더 붉고 꼬리의 고리 무늬도 더 선명하다고 한다. Image copyrightYUNFANG XIU /ARJUN THAPA  입력 2020.6.13.BBC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환경보존론자들이 네팔 산맥 속에 있는 붉은 팬더들을 위성으로 추적하여 이들을 멸종으로 몰아가고 있는 요소들에 대해 더 많이 알아내려는 중이다.   이 포유류들은 멸총위기 단계에 있으며, 동부 히멀레이어와 남서부 중국에 고작 2~3천 마리 정도가 살 정도로 개체수가 저조하다.   붉은 팬더 중 10마리에게 GPS 목걸이를 맞춰 달아 주어 캉체니운가 산 인근에 있는 숲 속에서 이들의 활동범위를 관찰한다.   GPS 목걸이는 아주 잘 작동되고 있으며 “흥…

    • SVT
    • 20-06-13
  • 태국: 코로나바이러스 기아에서 탈출 위해 코끼리들 ‘대 이주’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6.4.BBC 원문 2020.5.26.   [시사뷰타임즈]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관광 산업이 붕괴되면서, 태국의 사로잡힌 코끼리들 중 많은 수가 현재 기아의 위험에 처해있다.   태국 BBC 특파원들이 먹이를 찾기 위해 산속으로 가는 코끼리 사육사 집단의 행로를 따라가 보았다.   제작 및 편집 샬럿 파먼트촬영: 라차폰 리안시리   -영상에서-   화면: 언덕진 논 위를 코끼리 떼가 가로 질러 가고 있는 것이 보인다.   팡 프렘주엔파나완이라는 아줌마: “우린 우리 코끼리들을 COVID-19 때문에 원래의 우리 마을로 다시 데리고 가는 중입니다. 이 전세계적 전염병은 더 이상은 관광객이 전혀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상황이 좀 더 나아질까 싶어 몇 달 동안 지켜봐 왔습니다. 그러나 이건 아닙니다.”   차…

    • SVT
    • 20-06-05
  • 호박벌의 ‘기발한 계교’: 식물들을 속여 꽃을 피우게 만든다!
  • Image copyrightHANNIER PULIDO  입력 2020.5.26.BBC 원문 2020.5.21.   [시사뷰타임즈] 연구원들은 꽃가루를 박탈당하면, 호박벌들이 꽃이 없는 식물들의 잎사귀들을 야금야금 쏠아 놓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피해를 입게되면 식물들은 속아서 꽃을 피우게 되는 듯한데, 때론 정상보다 30일이나 앞서서 피운다.   과학 저널에 글을 올리면서, 과학자들은 자신들이 연구실에서 호박벌들의 계교를 복제해보기 위해 분투해왔고 말한다.   야생 목초지에서 번성하는 멸종위기애 처한 벌들야생화들 속에서 자연적인 호박벌 의약품 발견 도시의 꽃가루 공급원이 되는 식물들이 곧바로 보라색 꽃을 피운다   솜톨이 보송보송한 외모와 저음으로 웅웅거리는 유별난 소리 때문에, 전 세계 정원에서 호박벌들을 못 알아 보기란 어렵다.   빽빽…

    • SVT
    • 20-05-26
  • 가족에게선 버림 받았던 탐지견 ‘곰’...코알라 100마리 구조
  • [BBC 영상으로 곰의 활동 모습 보기]입력 2020.5.15.BBC 원문 2020.5.15   [시사뷰타임즈] 자기 가족에게선 버림을 받은 호주 쿨리 종인 개 한 마리가 구조되어 코알라들을 탐지할 수 있도록 재훈련을 받았다.   ‘곰’이라는 이름이 지어진 이 개는 호주 덤불화재의 후유증이 있는 곳을 지난 1월부터 따라다니면서 아프고, 부상당해 구조되지 않으면 사라져 버릴 코알라들을 찾고 있다.   곰은 현재 코알라를 100마리 이상 찾아냈다.   -영상에서-   화면: 아것이 호주 쿨리 종인 ‘곰’이라는 개다. 곰이 하는 일은 호주 덤불화재로 파괴된 여러 지역에서 아프거나 병든 코알라들을 찾는 것이다.   조시 샤랏(국제 동물 복지 기금 소속): “곰을 만났던 순간부터 우린 곰이 적격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곰은 집착적이고 충동적 속…

    • SVT
    • 20-05-15
  •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팬더 2마리 中에 반납 “먹일 대나무 부족해”
  •  얼 션과 다 마오 한 쌍은 2014년 캐나다 토론토에 도착했다.   입력 2020.5.13.CNN 원문 2020.5.13.   [시사뷰타임즈] 캐나다의 캘거리 동물원이 대나무가 부족하여 팬더 2마리를 중국으로 보낼 예정이다. (주: 팬더 = 자이언트 팬더)   이 동물원은 평소 이 동물들에게 주려고 중국에서 대나무를 비행기로 수송하여 들여왔으나, COVID-19 전세계 전염병이 비행편을 가로 막아 대나무 공급의 지연을 유발시켰다고 했다.   얼 션, 다 마오 한 쌍은 중국과의 협정에 따라 2023년까지 캐나다에 있기로 돼있었던 것이었지만, 코로나바이러스 제2의 파장이 있을 경우 지연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조기에 되돌려 보내기로 작정한 것이다.   팬더라는 동물의 식단은 거의 전적으로 신선한 대나무로 이루어져 있다고 캘거리 동물원은 말했고,…

    • SVT
    • 20-05-13
  • 코로나바이러스에 쩔쩔매는 미국, ‘살인자 말벌’ 까지 등장
  • 지난 가을, 아시아 말벌이 처음으로 목격 됐다.Image copyrightSTATES OF JERSEY 입력 2020.5.5.BBC 원문 2020.5.4 [시사뷰티임즈] 미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으로 인해 침략을 받고 있는 상태로 남아 있는 이 와중에, 새로운 공포 거리가 다가왔으니: “살인자 밀발”이 그것이다. 5cm가 약간 넘는 아시아 거대 말벌들이 사상 최초로 미국에 상륙했으며, 서부 해안가에서 눈에 띄었다. 말벌에게 있는 복수의 침은 인간에겐 치명적이며 이들의 “도살 국면”에서 말벌들은 꿀벌들을 파괴하며 꿀벌들의 시체는 말벌들이 자신들의 새끼에게 먹이로 준다. 학자들은 현재 이 녀석들이 미국의 굴벌들을 완전 쓸어버리기 전에 이 종을 뿌리채 뽑길 바라면서 말벌 잡이에 나서고 있다. 말벌들은 인간들을 피하는 것이 상례지만,&…

    • SVT
    • 20-05-05
  • 코로나바이러스로 조용해진 세상...자유 만끽하는 야생 동물들
  • 일부 단체들은 멧돼지에게 먹이를 주지만, 다른 사람들은 멧돼지들이 제거되길 원한다. Image copyrightEPA[BBC 제공 사진들, 여러 동물들의 달라진 생활상]   입력 2020.5.1.BBC 원문 2020.4.29.   [시사뷰타임즈] 전세계적인 코로나바이러스 폐쇄조치는 자연 세계 여러 지역에 주위에 인간이라고는 거의 없는 삶을 경험해 볼 드문 기회를 제공해 주었다.   도시 여러 지역에 사는 동물들은 텅빈 거리들 및 수로를 탐험하고 있고 그러는 과정에 인간들의 거주지에 즐거움을 주고 있다.   이런 많은 모습들이 독특한 광경은 아니지만,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적 전염병에서 비롯된 인간들의 여러 제한 사항은 여러 동물들에게 여러 도시들 속으로 더욱 깊숙이 들어가서 더 오래 있어도 된다는 자신감을 부여해 준 듯하다.   다른 동물들은 모두 자신…

    • SVT
    • 20-05-01
  • 마지막 공룡들 속에서 살았던 ‘미친듯한 짐승’ 발견
  • 연구원들은 집에서 기르는 고양이 크기의 이 동물이 마지막 공룡들과 나란히 살았었다고 여긴다. Image copyrightREUTERS   입력 2020.4.30.BBC 원문 8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친듯한 짐승”이라는 이름을 붙여준 이 고양이 크기의 이 포유류는 지구에서 마지막으로 걸어다녔던 공룡들 중 일부가 있었던 매더캐스커(마다카스카르)에 살았었다고 과학자들은 생각한다.   6,600만년 된 화석에 대한 설명이 저널 ‘자연’에 묘사돼 있다.   이 동물 발견은 공룡들 옆에서 살아남으려면 포유류들은 생쥐 크기 정도로 매우 작았어야만 했을 것이라는 종전의 가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다.   연구원들은 이 동물 개체의 무게는 3kg이었으며, 완전히 성체에 이르지는 않은 것이라고 말한다.   학자들은 오소리같이 생긴 이 생명체 - Adalatheriu…

    • SVT
    • 20-04-30

[ 시사 View 社說 ]

‘효자’ 삼성의 … 사진=Wikipedia 입력 2020.6.28. [시사뷰타임즈] 삼성 그룹에 대한 어떤 문제가 불...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특별탐방] 담양 소쇄원과 한국 가사문학관 사진 상: 소쇄원의 광풍각과 바위 위를 흐르는 계곡물, 사진=경북일보 사진 하: 소쇄원 입...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관광객 0명된 몰딥스: 재개방, 방문객들에 대한 모든 제한 폐지 입력 2020.6.16.CNN 원문 2020.6.12 [시사뷰타임즈] 몰딥스(주: 몰디브; 인도양의 영연방 내의 공... 더보기

[ Autos ]

차고에 교수형 올가미: 내스커 연맹 회장 “증오 범죄는 두려운게 맞다.” 부바 왈러스 탄의 앨러배머주 텔러데거에 있는 게이코 500 기간 중 차고에 있던 올가미. 내... 더보기

[동물의 왕국]

나리이어라: 뉴 남부 웨일즈가 희귀종 보호용으로 새로 만든 국립공원 회색 등줄솔새는 새로운 공원에서 발견되는 종들 중 하나이다. Image copyrightAFP 입력 2020.6.29....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장미 구름: 위성에서만 볼 수 있는 구름, 형성과정은 수수께끼 NASA가 2020.1.29.에 찍어 이번 주에 공개했다. © NASA 입력 2020.2.8.RT 원문 2020.2.8.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 교·통·사·고 ]

싸이클런 암판 "바깥은 지옥의 지하 납골당 같았다" 나무들이 도시에 정차돼있는 자량 위에 쓰러졌다. copyrightREUTERS[BBC 제공, 벽과 지붕에 댄 것...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