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다가재 어부: 혹등고래 입 속에 뛰어들었다가 내뱉는 바람에 생존
  •  무리지어 유영하는 혹등고래 떼, 2021.6.11. 병원에 있을 때의 마이클 패커드 IMAGE COPYRIGHTPACKARD FAMILY     입력 2021.6.12BBC 원문 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의 한 바다가재잡이 어부가 자신이 어떻게 혹등고래가 삼키려는 것을 피해 탈출했는지를 묘사하고 있다.   마이클 패커드는 매서추셋 프라빈스타운 앞바다에서 물에 뛰어들었는게 결국 해양 거물의 입 속에 30~40초 동안 있었다고 말한다.   이 거대한 괴물은 그를 밖으로 뱉어냈고 패커드는 무릎이 탈구된 것으로 의심되는 상태로만 남겨져 있었다.   다른 직업을 가지라는 아내의 애원에도 불구하고, 그는 케잎 캇 앞바다에서 40년 동안 잠수해 온 경력을 포기할 계획이 전혀 없다.   혹등고래는 길이가 15m까지 자랄 수 있고 체중은 36톤 정도나 나간다. 야생동물기…

    • SVT
    • 21-06-12
  • 과학자들: 세계에서 가장 큰 새로운 공룡 종 발견
  • 예술인이 그린 호주에서 가장 큰 공룡인 오스트랠러티탄 상상도 IMAGE COPYRIGHTQUEENSLAND MUSEUM 연구원들은 다른 용각류 종과 비교하기 위해 이 공룡을 3차원 방식으로 정밀 조사했다. IMAGE COPYRIGHTQUEENSLAND MUSEUM    입력 2021.6.8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오스트랠러티탄 쿠퍼렌서스 또는 “남쪽의 거인” 은 전세계에서발견된 가장 큰 공룡 15마리 중 하나이다.   전문가들은 타이타노소르 (타이타노사우르스) 의 키는 6.5m에 이르고 길이는 30m, 즉 농구 경기장의 그것과 같았다고 말한다.   이 공룡 유골은 퀸슬랜드 남서부에 있는 한 농장에서 발견됐다.   고생물 학자들은 이 공룡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지난 10년 동안 연구해왔었는데, 알려져있는 다른 종들과 구별을 하기 위해 이 공룡의 여러 뼈와 다른 용각류 (龍脚類) 동물 (…

    • SVT
    • 21-06-08
  • 시드니 항구 교량 위 뛰어다니던 왈러비 생포
  •  동물원 측에선 왈러비 상태가 안정저이라고 했다. copyrightTARONGA ZOO   원문 4시간 전 입력 2018.1.16.   [시사뷰타임즈] 시드니 항구 교량 위를 껑충거리며 뛰어다니는 흔치 않은 장면에 이른 아침 차량 운전자들이 놀랐다.   운전자들이 현지시각으로 오전 5시도 되기 전에 이 상징적인 다리 위에 있는 고집붏통의 유대목 동물을 목격했다고 경찰이 말했다.   경찰 당국은 왈러비(주: 작은 캥거루과 동물 중 한 종류) 한 마리가 차선을 넘나들고 길이가 1,500m인 이 시드니 상징인 다리를 가로지르다가 도시 중심부에 있는 고속도로 위로 방향을 바꾸는 것을 관찰하고 있었다.   경찰은 결국 음악학교 인근에서 이 왈러비를 따라 잡았다.   이 동물은 깜짝 등장을 한 것이었으며 인근 동물원에 수의사 검진을 받기 위해 이송됐다…

    • SVT
    • 18-01-16
  • 컬러라도 흑곰, 자동차에 갇히자 차량 몰아
  • 운전대가 운전대 축에서 뜯겨나가 버리고 내부는 찢어져 있다. Image copyrightRON CORNELIUS VIA DURANGOHERALD.COM / BBC   원문 2017.8.7. 입력 2017.8.8.   [시사뷰타임즈] 미국 컬러라도 주에서 차량 안에 갇히게 된 곰 한 마리가 충돌하기 전까지 잠시 폭주를 했다고 경찰은 말한다.   유랜고 주민 란 코넬려스는 깨어나 보니 자신의 수바루 SUV 차량이 언덕 밑 자신이 집까지 이어지도록 깔아놓은 끝에 추락해 있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듀랜고 헤럴드 신문에 “보통 난 곰이 차를 타고 도로를 따라 내려가기 전까진 새벽 5시엔 안 일어납니다”라고 농담을 했다.   관계자들은 이 지역에선 매주 마다 곰 두 세 마리가 차량 속에 갇힌다고 말한다.   미국산 흑곰들은 차량 속을 뒤져 오고 있는데, 자신들의 주요 먹이가 서리가 내려 다 없어졌…

    • SVT
    • 17-08-08
  • 쿼카라는 동물도 있었다
  • 원격감지사진기가 포착한 숲 속의 고양이 크기의 유대목 동물 쿼카 Image copyrightWWF AUSTRALIA호주 노스클맆 지역, 희망을 안겨 주는 쿼카 모습 포착   원문 2시간 전 입력 2017.3.3.   호주 서부 산불 피해를 입었던 지역에서 새끼 쿼카 한 마리를 발견한 것이 환경보호활동가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쿼카는 호주 남서부 극히 일부에만 있는 작은 유대목(캥거루또는 주머니 쥐처럼 배에 주머니가 있는) 동물이다.   노스클맆 주위에 살고 있는 개체수는 2015년에 있었던 잡목림 지대의 대규모 산불로 심각하게 타격을 입었다.   세계생태기금(WWF)은 화재 뒤 12개월간 조사를 한 결과 불탄 지역에 쿼카가 39마리 정도 밖에 없는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항상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원격감지사진기는 여러 곳에서 …

    • SVT
    • 17-03-03
  • 조련사 죽였던 씨월드 범고래 틸리캄 사망...새끼 열 네마리
  • 인간들은 야생동물들을 사로 잡아와 반항을 못하게 일정 기간을 거친 뒤, 먹이를 잘 주면 옛 생활은 모두 잊고 인간의 바람대로 인간을 위해 순종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또한, 야생의 동물을 잡아온 것이 아니라 인위적으로 번식시킨 동물은 더욱 쉽게 인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다.   소위 ‘조련사’ 또는 ‘훈련사’라는 사람들은 자신의 말을 잘 듣고 동물들이 따라오게 하기 위해 동물이 하고 싶은 것을 억제시키며 억지로 적응하게 만든다. 동물들은 말을 안들었을 경우 가해지는 ‘벌’이 두려워 말을 잘 듣고 지시대로 따르는 행동 쪽으로 거의가 바뀌어 있다고 해도, 이 동물들의 뇌리 속에 조련사 또는 훈련사가 ‘자신을 괴롭히는 무서운 사람’이라고 심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조련사 또는 훈련사들은 모른…

    • SVT
    • 17-01-07

[ 시사 View 社說 ]

‘유명무실’ 대명… 원본 출처: 중앙일보 입력 2022.1.15. [시사뷰타임즈]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이...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2021 강경젓갈 축제...젓갈만 파는데 엄청난 점포 크기 입력 2021.9.22.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있는 ‘강경 젓갈 골목’ 은 우리...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경탄스러운 관광 명소, 공공기물파손자들이 외관 훼손 자료사진: 씨썰리의 상징적인 스칼라 데이 투르치 절벽 © Global Look Press / Alexander Poeschel 입... 더보기

[ Autos ]

흑연 거래, 중국 밖 체결: 테슬라, 중국 의존도 줄인다 © Justin Sullivan/Getty Images 입력 2022.1.17.RT 원문 2022.1.16. 분석자들은 이 조치가 자동차 전지를 ... 더보기

[동물의 왕국]

[영상] '일생에 한 번 볼까발까‘ 희귀 보라 문어, 호주에서 포착 무지개 색조이며 호주 대보초 (大堡礁: 호주 북동부의 퀸슬랜드 해안과 나란히 나 있는 큰 ...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소형 비행기, 캘러포녀 이웃에 추락-폭발-화염 자료사진: Learjet 35 비행기 © Wikipedia[영상으로 보기] 소형 비행기 한 대가 캘러포녀 주, 샌 ...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