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딩고 습격: 2살 아들 목 물고 끌고 가려는 것 아빠가 구해


딩고가 야영차에 들어와 12개월 된 아들의 목을 물었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19.4.19.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관계자들은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호주의 한 섬에서 딩고 한 마리가 야영차에 들어와 아들 목을 물고 끌고 가려는 것을 아버지가 구했다고 말한다.

 

14개월 된 아들은 퀸스랜드에 있는 후레이저 섬 오지에 있던 야영차 안에서 잠들어 있었는데 들개가 들어와서 목을 물었다.

 

부모는 아들이 우는 소리에 잠이 깼는데, 이 우는 소리가 야영차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까지 들렸다고 한 의료활동 봉사자는 말했다.

 

아버지는 즉시 뛰어 나와 아들을 딩고의 입에서 낚아챘다.

 

목요일에 일어난 이 사고로 아기는 목 상부에 깊이 물린 자국이 있고 두피에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 아기는 병원까지 비행기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의료활동 봉사자 벤 두 토잇은 현지 언론에 이름은 밝히지 않은 그 아버지가 딩고가 아들을 야영차에서 멀리 끌고 가려는 것을 보게됐다고 말했다.

 

주위에는 다른 딩고들이 몇 마리 있었다.

 

두 토잇은 아버지는 즉시 뛰어올라가 아들을 잡고 딩고 몇 마리를 퇴치시켰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올해 후레이저 섬에서 세 번 째 있게 된 딩고 습격 건이다. 이전의 두 건도 모두 어린이들이 포함돼 있다.

 

딩고 습격의 가장 유명한 사례는 생후 9주 된 아자리아 챔버레인 사건인데, 이 아기가 1980년 울룰루/에이어스 락 인근 야영지에서 사라졌다.

 

아자리아의 엄마는 딸 살해범으로 유죄판결을 받았고 3년을 교도소에서 살다가 법원이 엄마의 유죄 판결을 파기했고 딸은 딩고가 데리고 간 것이라고 판시했다.

 

딩고라는 들개는 3~4000년 전 인더니저(인도네시아)에서 들여온 사람이 키우던 개의 후손으로 생각된다.


Australia dingo attack: Father saves toddler from wild dog

 

5 hours ago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The dingo entered the campervan and bit the toddler's neck

 

A father has saved his son from a dingo attack after the toddler was dragged from a campervan at an Australian tourist island, say officials.

 

The 14-month-old boy was sleeping inside the vehicle on a remote area of Fraser Island in Queensland when the wild dog entered and bit his neck.

 

His parents were woken by their son's cries which were "getting further away from the campervan", said a paramedic.

 

The father immediately ran out and snatched him from the dingo's jaws.

 

The toddler suffered two deep cuts to the top of his neck and minor cuts to his scalp in Thursday's incident. He was airlifted to hospital for treatment.

 

Paramedic Ben Du Toit told local media the father, who has not been named, "found the dingo dragging the toddler away from the campervan".

 

Several other dingoes were in the area.

 

"He immediately ran up and grabbed his son and chased some of the dingoes off," said Mr Du Toit.

 

It is the third dingo attack on Fraser Island this year - both previous attacks also involved children.

 

The most famous case of a dingo attack involved nine-week-old Azaria Chamberlain, who disappeared from a campsite near Uluru/Ayers Rock in 1980.

 

Her mother was convicted of her murder and spent three years in jail before a court quashed her conviction and ruled that her baby had been taken by a dingo.

 

Dingoes are thought to be descended from a domestic dog brought in from Indonesia some 3,000 to 4,000 years ago.

 

[기사/사진: BBC]


- Copyrights ⓒ 시사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로그인후 댓글작성 가능합니다.

  • [신연구] 사상 최초, 도구 사용하는 돼지 발견
  • 막대기를 이용하여 마치 삽처럼 땅에 꽂았다가 흙을 퍼내고 있다.[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9.10.7.CNN 원문 2019.10.7   [시사뷰타임즈] 돼지들의 지능에 대해선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이들을 보기 보다는 똑똑하다. 돼지는 인명구조와 연관된 발견을 하기 위한 여러 연구들에서 실험 대상이다. 돼지는 믿을 만하고 사랑받는 치료 요법용 돔물이다. 올해 돼지 30~60마리가 올해의 돼지 문화를 알리기 위해 트위터에 올려져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이제, 돼지들이 성취한 것에 이들이 한 일을 추가한다.   ‘포유류 생물학 저널’에 따르면, 연구원들은 심각한 멸종위기에 놓인 ‘비사이야 무사마귀 돼지’ 가족 하나가 막대기로 땅을 파 둥지를 짓는 것을 관측했는데, 이는 손가락이나 발가락이 없는 돼지들이 도굴를 사용할 능…

    • SVT
    • 19-10-07
  • 태국 폭포, 코끼리들 서로 구조하려다 6마리 사망
  • 당국은 아기 코끼리를 구하려다가 코끼리 떼가 폭포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Image copyrightTHAILAND DNP   입력 2019.10.7.BBC 원문 2019.10.5   [시사뷰타임즈] 태국의 코끼리 6마리가 악명 높은 폭포에서 서로 구조하려다가 밑으로 떨어져 죽었다.   관계자들은 카오 야이 국립공원 중심부에 있는 폭포 너머로 아기 코끼리가 미끄러진 뒤에 이 사고가 일어난 것이라고 했다.   다른 코끼리 두 마리도 절벽 가장자리에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애를 쓰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태국 당국이 구해서 옮겨 주었다.   ‘하에우 나록(지옥의 폭포)’라고 알려져 있는 이 폭포에는 이와 유사한 사건들에 대한 역사가 있다.   1992년, 코끼리 8마리가 떨어져 죽으면서 국가적 관심을 받게 됐다.   태국 국립공원, 야생동식물 보존부(DNP)는 …

    • SVT
    • 19-10-07
  • 위블로, 코뿔소 보호 지원에 전념
  •   -- 아프리카코뿔소와 인도코뿔소 구하고자 SORAI와 협업   니옹, 스위스, 2019년 8월 26일 /PRNewswire/ -- 위블로가 멸종 위기를 맞은 코뿔소를 보호하기 위해 Kevin Pietersen 및 SORAI와 손을 잡았다. 국제적인 크리켓 스타였던 Kevin Pietersen은 현재 위블로의 브랜드 대사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요즘 자신이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명분에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다. 그것은 바로 아프리카와 아시아에 서식하는 거대한 초식 포유류인 코뿔소를 지키는 것이다. 이는 지구와 인류의 미래 세대에 있어 절박한 일이다. 위블로 CEO Ricardo Guadalupe는 Kevin Pietersen과의 파트너십을 발표하고자 현재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있다. 양측 간의 협력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곧 기념 시계도 공개할 예정이다.   코뿔소는 매우 가치가 높은 뿔 때문에 사냥을 당한다. 코뿔소 중…

    • SVT
    • 19-08-27
  • 우승컵 때문에 희귀 큰 상아 코끼리 죽이고 자랑... 역겨운 자들
  • © JWK Safaris 입력 2019.6.22.RT 원문 2019.5.13   [시사뷰타임즈] 우승컵을 노리는 자들이 희귀 큰 상아 코끼리를 짐바브웨 국립공원에서 죽여놓고 나서 자랑질을 했는데, 이 희귀 코끼리를 두 번째 죽인 것으로 알려졌다.   짐바브웨 고나레조우 국립공원에선 대규모 코끼리들이 우승컵을 노리는 자들에 의해 살해됐다.   이 소식은 지금은 삭제된 JWK 서파리(사파리) 훼이스북을 통해 알려졌는데, 이 희귀 코끼리는 PH 넥슨 드징가이가 안내하는 사냥 행위로 살해된 것이라고 아프리카 지아그래픽은 보도하고 있고 사냥꾼 이름은 자이언트 테일러라고 한다.   “이것은 길고 굵으며 좌우 대칭이 맞는 상아를 가진 수컷 코끼리에 대한 고나레조우 우승컵이며 이러한 상아를 가진 코끼리느 고나레조우 및 크루거 종이 대표적”이라고 JWK 서파…

    • SVT
    • 19-06-22
  • 코끼리들, 매 맞고 찔리며 강제로 경기에 참여하는 충격적 영상
  • © PETA   입력 2019.6.22.RT 원문 2019.6.21   [시사뷰타임즈] 네팔에서 촬영한 충격적인 영상에는 억지로 치트완 코기리 축제에 참여한 코끼리 여러 마리가 나오는데, 날카로운 갈고리, 막대기 및 다른 무기들로 얻어맞고 찔리고 있으며 코끼리의 귀를 폭력적으로 잡아 당긴다.   ‘마하웃’이라고 알려진 코끼리 부리는 자들이 강제로 참여하게 만든 축구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코끼리들을 갈고리로 두드려 패고 피부에 박히도록 찌르는 모습이 보인다.   경고: 일부 시청자들은 이 영상이 충격적이라고 여겨질 수도 있음 [영상으로 보기]동물애호가단체(PETA) 올린 영상 중 확대시켜 보여주는 장면에선 코끼리들 피부가 덩어리로 없어진 채 피로 얼룩진 상처 자국을 보여준다.   르노 및 칼스벅 그룹을 비롯한 여러 후원사들은 이 영상…

    • SVT
    • 19-06-22

[ 시사 View 社說 ]

‘노동 운동’...그… 사진출처: THE HINDU 입력 2020.5.26. [시사뷰타임즈] ‘노동 운동’이라는 이름 ...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특별탐방] 담양 소쇄원과 한국 가사문학관 사진 상: 소쇄원의 광풍각과 바위 위를 흐르는 계곡물, 사진=경북일보 사진 하: 소쇄원 입...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잊혀진 채 살아온 원래의 일본 토속인들 (사진 좌) 아이누 족은 일본 사회에 동화됐고 자신들의 전통적인 문신 및 기타 관습들도 금... 더보기

[ Autos ]

제이 레노의 차고: 1915년 차부터 미래의 차까지 1917년에 제작된 차. CREDIT: MyClassicCarTV[동영상으로 옛날 차 보기: Jay Leno's Garage][동영상으로 ... 더보기

[동물의 왕국]

호박벌의 ‘기발한 계교’: 식물들을 속여 꽃을 피우게 만든다! Image copyrightHANNIER PULIDO 입력 2020.5.26.BBC 원문 2020.5.21. [시사뷰타임즈] 연구원들은 꽃가루를 ...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장미 구름: 위성에서만 볼 수 있는 구름, 형성과정은 수수께끼 NASA가 2020.1.29.에 찍어 이번 주에 공개했다. © NASA 입력 2020.2.8.RT 원문 2020.2.8.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 교·통·사·고 ]

싸이클런 암판 "바깥은 지옥의 지하 납골당 같았다" 나무들이 도시에 정차돼있는 자량 위에 쓰러졌다. copyrightREUTERS[BBC 제공, 벽과 지붕에 댄 것...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