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 질랜드 해안: 심해 어두움 속, 발광 (發光) 상어 발견


발광전과 발광후: 동체 양 측면과 등 부분이 발광하는 Dalatias licha (연꼬리지느러미 상어; kitefin shark) IMAGE COPYRIGHTMALLEFET, STEVENS AND DUCHATELET

  

 

입력 2021.3.3.

BBC 원문 9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과학자들은 뉴 질랜드 해안가에 살며 어두움 속에서 빛을 내는 심해 상어 어종 3마리를 발견했다고 말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 어종의 상어들은 지난 해 1월 차탐 오르막 -뉴 질랜드 동부로 이어지는 해상 (: 海床; 바다 바닥) 지역- 에서 수집됐던 것이라고 한다.

 

이 상어들 중 하나인 연꼬리지느러미 상어 (kitefin shark) 는 발광 척추동물 중에선 가장 큰 것이며 1.8m까지 자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체 발광은 검은배 손전등상어 및 남부 손전등상어에게서도 확인된 바 있다.

 

이 세 가지 어종은 해양 생물학자들에겐 이미 알려진 것이지만, 이 상어들에게서도 생체 발광 -빛을 발산하는 유기체- 현상이 있다는 것은 처음 밝혀진 것이다.

 

많은 해양 동물들이 -반딧불이 등의 일부 곤충들은 물론이고- 자신들 고유의 빛을 생산하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커다란 상어에게서 발광 현상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연구원들은 이 상어의 작열하는 하복부가 자신들의 밑에 있는 포식자 또는 다른 위협으로부터 이들이 숨겨지도록 돕는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이들은 생체 발광은 상어 피부에 자리잡고 있는 발광포 수 천개 -빛 생산 세포들- 를 통해 이루어 지는 것이라고 말한다.

 

연구 대상이 된 이 세 종은 중심해 (: 中深海; 200-1,000m 깊이) 라고 불리는 공간에서 서식하며, 이곳은 흔히 석양 지역이라고도 불리는데, 해저 200m에서 1,000m 사이를 말한다 (햇빛이 이 구간 가장 깊은 곳에까지 닿는다).

 

문제의 이 어종은 숨을 곳이라고는 없는 환경에 봉착해 있고 이렇다 보니, 위장의 한 형태로 대항 발광’ -밑에서 포식자들이 볼 때 발광으로 자신이 감춰지도록 사용- 을 필요로 한다고 연구원들은 말한다.

 

연구에서, 뉴 질랜드에 와있는 벨점 (벨기에)의 류벤 천주교 대학교와 국립 바다 및 대기 연구소의 과학자들은 해양 생명체들의 생체 발광의 중요성을 다음과 같이 말한다:

 

생체발광은 흔히 눈을 뗄 수 없긴 하면서도 바다에서 흔하지 않은 일로 보이지만, 심해의 광활함과 이 구역에서 발광 유기체가 생겨나는 것을 감안할 때, 깊은 심해에서 빛을 생산하는 것이 우리 지구의 가장 큰 생태계 구조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반드시 담당하고 있다는 것은 이제 더더욱 명백하다.” 


[영상으로 보기: (2013 보고서) - 벨점 상어 생물학자들은 어두움 속에서 빛을 발하는 상어가 빛을 이용하여 어떻게 자신을 숨기고 동시에 자신을 알리는 지를 설명한다.]





Glow-in-the-dark sharks found off New Zealand coast

 

Published9 hours ago

 

Lateral and dorsal luminescent pattern of Dalatias licha (kitefin shark)

IMAGE COPYRIGHTMALLEFET, STEVENS AND DUCHATELET

 

Scientists say they have found that three deepwater shark species living off New Zealand glow in the dark.

 

The species were collected from the Chatham Rise - an area of ocean floor to the east of New Zealand - in January of last year, according to the study.

 

One of them, the kitefin shark, is now the largest known luminous vertebrate and can reach up to 180cm (5ft 11in).

 

Bioluminescence was also confirmed in the blackbelly lanternshark and southern lanternshark.

 

The three species were already known to marine biologists but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 phenomenon of bioluminescence - organisms emitting light - has been identified in them.

 

While many marine animals - as well as some insects such as fireflies - produce their own light, this is the first time it has been found in larger sharks.

 

The researchers suggest the sharks' glowing underbellies may help them hide from predators or other threats beneath them.

 

They say the bioluminescence is achieved through thousands of photophores (light-producing cells) located within the sharks' skin.

 

The three studied species inhabit a space called the mesopelagic zone, often called the twilight zone, which ranges from 200m to 1,000m depth (the maximum depth reached by sunlight).

 

The species in question face an environment with no place to hide, hence the need for counterillumination as a form of camouflage, the researchers add.

 

In the study, the scientists from the Université Catholique de Louvain in Belgium and the National Institute of Water and Atmospheric Research in New Zealand explain the importance of bioluminescence for marine creatures:

 

It "has often been seen as a spectacular yet uncommon event at sea, but considering the vastness of the deep sea and the occurrence of luminous organisms in this zone, it is now more and more obvious that producing light at depth must play an important role structuring the biggest ecosystem on our planet".

 

[기사/사진: BBC]


- Copyrights ⓒ 시사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로그인후 댓글작성 가능합니다.

  • 코로나 관광 중단: 네팔 고뿔소 개체 수. 수 십년 만에 최고 증가
  • 네팔의 국립공원 및 야생동물 보존부가 제공해 준 사진들은 이 나라의 외뿔 코뿔소 개채수가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입력 2021.4.19.BBC 원문 23분 전   [시사뷰타임즈] 네팔의 외뿔 코뿔소 개체수가 20년 만에 최고 수치로 증가해왔는데, 부분적으로는 코로나-19 때문에 관광을 중지시킨 것이 이 동물의 서식지들을 회생하게 해준 덕택이라고 환경보존주의자들은 말했다.   네팔의 국립공원 및 야생동물 보존부 (DNPWC) 의 하리브하드라 아차리아의 말에 따르면, 네팔에 있는 4대 국립공원 내의 코뿔소 개체수는 가장 최근에 헤아려본 결과, 2015년의 645 마리에서 100마리 이상 더 늘어난 것이라고 한다.   2000년도 이래로, 네팔 정부가 이전에 조사했을 때 650마리를 넘은 적이 없었다.   아차리아는 이 집계는 조사대원들이 광대…

    • SVT
    • 21-04-19
  • 편의점의 낯선 손님: 거대 왕 도마뱀
  • 자료원: 브룩휠드 동물원 동물학자 입력 2021.4.9.CNN 원문 2021.4.9.   [시사뷰타임즈] 물에 서식하는 거대 왕 도마뱀이 7-11 (쎄벤 - 을레븐) 편의점에 언제 들어왔는지 튀어 들어와서는 유리문이 달린 냉장고는 어쩌지를 못하고 벽에 붙어있고 층층이 물건들이 쌓여있는 선반을 -진열된 상품들을 마구 바닥에 떨어뜨리며- 기어 올라가기 시작한다.   태국에 있는 이 편의점에는 거대 왕 도마뱀이라는 손님이 들어와 있을 때 상점주인 및 여자 손님들이 있었다. 이들은 처음엔 놀라 비명을 지르다가 나중엔 재미 있는지 긴장된 웃음 소리를 내고들 있었다.   이 손님은 선반을 다 기어 올라 선반 맨 꼭대기에 있는 상품들 위에 자리늘 잡고 꼬리는 천장에서 닿은 채 휘적거리고 있었다.[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   브륵휠드 동물원의 동물학자…

    • SVT
    • 21-04-09
  • 사람과 똑같은 어미곰 심정: 새끼 4마리 데리고 길 건너려는데, 속 썩이는 새끼들
  • [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3.31.   [시사뷰타임즈] 차들이 심심치 않게 다니는 4차선 도로. 도로 한 쪽은 산기슭이고 맞은 편 한 쪽은 나무와 잡초들이 무성한 곳이다.   산기슭 쪽에서 어미 곰 한 마리와 새끼 곰 4마리가 내려 오더니 도로를 던 너서 맞은 편으로 갈 일이 있는 모양이다.   어미가 새끼 한 마리를 물고 길을 다 건너가자 다른 새끼 한 마리가 열심히 어미 뒤를 따른다.   세 번째 새끼도 어미가 있는 쪽으로 열심히 뛰어 건넌다.   상황을 지켜보던 승용차 운전자들이 아예 차를 멈추고 어미 곰과 새끼 곰들이 완전히 다 안전하게 건너가도록 기다리고 있는데, 뒤로 쭈욱 차량들이 늘어서서 기다리고 있다.   마지막으로 남은 4번째 새끼 곰이 다른 새끼들처럼 부지런히 뛰어 건너 주었으면 좋으련만, 이 녀석…

    • SVT
    • 21-03-31
  • 걸라파거스: 밀매업자들, 60만원짜리 아기 거북 185마리 비닐로 싸 남획
  • 걸라퍼거스 국립공원 직원이 압수한 거북이들을 챙겨주고 있다. IMAGE COPYRIGHTAEROPUERTO ECOLÓGICO DE GALÁPAGOS X-선 작업자의 의혹이 커졌고 옷가방을 수색하게 됐다. IMAGE COPYRIGHTAEROPUERTO ECOLÓGICO DE GALÁPAGOS      입력 2021.3.29.BBC 원문 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에쿼도어 (에콰도르) 세관 관계자들이 일요일, 걸라파고수 (갈라파고스) 제도에서 본토로 보내지고 있는 옷 가방 안에 싸여있는 아기 거북이 185 마리를 발견했다.   이 파충류들은 비닐에 싸여있었으며 발트라 섬 주 공항에서 통상적인 검사를 하는 동안 발견됐다.   이 거북이들 중 10마리는 죽었다고 관계자들이 말했다.   걸라퍼거스 거북이들의 가장 큰 위협 중 하나는 동물 수집지들 및 이국적인 왜완동물 시장에서의 불법적인 거래이다.   발트라 공항에서 압…

    • SVT
    • 21-03-29
  • 눈을 본 사자들의 반응... 이러했다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3.25.BBC 원문 2021.3.16.   [시사뷰타임즈] 컬러라도가 주말 동안 이 주 역사상 4번째로 큰 눈보라를 맞았는데, 덴버 동물원에 있는 사자들은 두텁게 쌓인 눈 속에서 눈을 이용하여 뛰놀고 있다.   동물원 관계자가 동물원 공식 트윗 계정에 올린 글에는 “사자들이 하루 대부분을 시원하게 지낼 방도를 찾으며 보내는데, 그러므로 우리 사자들은 사실상 눈을 대단히 좋아한다!” 고 적혀있다.     -영상에서-     덴버 동물원에는 많은 눈이 내렸다. 사자들은 이 눈을 대단히 좋아하며 놀고 있는 반면, 다른 동물들은 깊이 쌓인 눈을 보며 생기가 없고 나른해 한다. 사자들은 마음 껏 즐기고 있었다.Lions at Denver Zoo frolic in the snow after historic blizzard   Published16 March   Colorado was hit by the fourt…

    • SVT
    • 21-03-25
  • 눈, 귀 그리고 꼬리가 없는 동물: 밴 질`s 황금 두더지
  •     밴 질`s 황금 두더지     입력: 2021.3.22.CapeNature 원문 2013.11.26.   [시사뷰타임즈] 눈, 귀 그리고 꼬리가 없다는 것도 어떻게 사나 싶은데, 거기에 더해 지극히 멸종 위기라는 작은 동물이 아프리카에 겨우 산다. 어떤 동물일까?   공통적 명칭   밴 질의 황금 두더지   과학적 명칭   Cryptochloris zyli   보전 상태   심각한 멸종 위기   정체   황금 두더지 과 (科). 이 과(科)는 18종으로 구성돼 있으며, 아프리카 대륙 토착 동물이다. 이 종들은 서로 매우 유사한 모습인바, 모두가 몸이 유선형이며 대개의 종들은 빽빽하면서도 윤기가 흐르는 털로 덮여있다. 이 종들의 눈, 귀 그리고 꼬리는 외부적으로는 눈에 보이지 않으며 코는 뿔 같으면서 딱딱한 가죽처럼 돼있는판이 있는데, 잘 발달돼 있는 앞…

    • SVT
    • 21-03-23
  • 뉴 질랜드 해안: 심해 어두움 속, 발광 (發光) 상어 발견
  • 발광전과 발광후: 동체 양 측면과 등 부분이 발광하는 Dalatias licha (연꼬리지느러미 상어; kitefin shark) IMAGE COPYRIGHTMALLEFET, STEVENS AND DUCHATELET     입력 2021.3.3.BBC 원문 9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과학자들은 뉴 질랜드 해안가에 살며 어두움 속에서 빛을 내는 심해 상어 어종 3마리를 발견했다고 말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 어종의 상어들은 지난 해 1월 차탐 오르막 -뉴 질랜드 동부로 이어지는 해상 (주: 海床; 바다 바닥) 지역- 에서 수집됐던 것이라고 한다.   이 상어들 중 하나인 연꼬리지느러미 상어 (kitefin shark) 는 발광 척추동물 중에선 가장 큰 것이며 1.8m까지 자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체 발광은 검은배 손전등상어 및 남부 손전등상어에게서도 확인된 바 있다.   이 세 가지 어종은 해양 생물학자들…

    • SVT
    • 21-03-03
  • 빙상 밑에서 발견된 낯선 동물들... 과학자들 당혹
  • 웨들 해(海) 상의 휠크너(휠처)-론네 빙상 (주: 대룩과 연결돼 있는 바다를 덮고 있는 빙하)를 관통하는 구멍을 뚫고 있던 지질학자들은 해면 및 이제까지는 알려져있지 않은 것일 수 있는 몇 가지 종이 은신하고 있는 바위와 마주하게 됐다.   입력 2021.2.16.CNN 2021.2.15   [시사뷰타임즈] 남극의 빙상 밑에 있는 풍화작용을 거쳐 반들반들 해진 바위에 있는 낯선 생명체를 우연히 발견한 과학자들은 어리둥절했다.   연구원들은 웨들 해 남동부에 있는 두께 900m인 휠크너-론네 빙상을 뚫고 있는 중이었는데, 어둡고 영하의 온도 속에 살고 있으며 “바위에 단단히 부착” 돼 있는 예상치도 못했던 생명체와 마주치게 됐다.   이 한 곳만 사는 정착 동물들 -해면과 종전까지는 알려져 있지 않은 종일 수 있는 몇 몇 종- 수집물이 발견한 것들…

    • SVT
    • 21-02-16
  • 인더니셔: 멸종위기 수마트라 호랑이 탈출, 사육사 살해
  • 수마트라 호랑이는 심각한 멸종위기 종으로, 야생에 400마리 미만으로 남아있다고 여겨지고 있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1.2.7.BBC 원문 1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심각하게 멸종위기에 빠져있는 수마트라 호랑이 2마리가 보니오 (보르네오) 섬에 있는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뒤 사육사 한 명이 살해됐다.   모두 암컷인 이 호랑이 두 마리는 18개월쯤 됐으며, 며칠 동안 양동이처럼 쏟아붓는 호우로 호랑이 우리 울타리가 손상을 입은 뒤 싱카 동물원을 탈출했다.   토요일, 두 마리 중 한 마리가 마취 총에 맞은 뒤 생포됐다.   그러나 다른 한 마리는 마취 시도가 실패한 뒤 공격적으로 행동하여 사살됐다.   47세인 사육사는 금요일 호랑이들이 탈출한 뒤 호랑이 우리 근처에 죽어있는 채로 발견됐다. 그의 몸에는 물린 상처…

    • SVT
    • 21-02-07
  • 웜뱃들은 어떻게 사각형 똥을 누는가?
  • 털이 거친 또는 민코 웜뱃이라고도 알려진 흔한 웜뱃은 사각형 모양의 똥을 배설한다.     입력 2021.2.3.CNN 2021.29   [시사뷰타임즈] 여러 해 동안 학자들은 웜뱃의 똥이 사각형인지 (그렇다, 진짜 그렇다.) 궁금해 해오고 있는 중이다. 이제, 학자들은 자신들이 이 수수께끼의 본질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민코 웜뱃 또는 보통 웜뱃들은 태스매니아와 남부 및 남동부 호주의 언덕이 많은 숲지에서 발견할 수 있다.   이 털복숭이 유대목 동물 (주: 캥거루·코알라처럼 육아낭에 새끼를 넣어 가지고 다니는 동물) 은 확연히 구별되는 직육면체 똥을 누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연구원들은 의사소통을 위해 이 녀석들이 똥을 눈 뒤 전술적으로 흩으러 트리는 것이라고 여긴다.   태스매니아 대학교의 학자들은 현재 이 호기심을 갖게하…

    • SVT
    • 21-02-03
  • 860볼트 전압으로 협업 사냥하는 전기 뱀장어 v 인간의 무지몽매
  • 전기 뱀장어들은 작은 물고기 떼가 아주 많을 때, 여라 마리가 함께 모여 집단적으로 전기 충격을 방출하여 물고기 떼를 죽인다. 우측 사진에선 이런 집단 공격을 받고 놀란 물고기들이 일단 물 밖 공중으로 어수선하게 뛰어 오르지만 물에 떨어졌을 때는 이미 죽어있기에 손쉬운 먹잇감이 되는 것을 보여 준다. /BBC 영상에서전기 뱀장어: 물고기 떼 순간 처리 위해 공동 작업 사실 발견[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1.17.BBC 원문 2일 전   [시사뷰타임즈] 전기 뱀장어가 최초의 전지 (배터리) 설계에 영감을 불어 넣은지 200년도 더 지나, 이들은 자신들의 먹이떼를 “순간 처리” 하기 위해 함께 협조를 한다는 사실이 발견됐다.   애머전 (아마존) 강에서 연구를 하고 있는 연구원들은 뱀장어들이 먹이 몰이를 위해 떼지어 모이는 모습…

    • SVT
    • 21-01-17
  • 판골린 밀매범들과 싸우는 남아공 경찰
  • BBC 제공 영상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1.10.BBC 원문 10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조용하고, 고독하며 야행성인 판골린은 천적이 거의 없지만, 연구원들은 이 녀석이 세계에서 가장 밀매가 많이 이뤄지는 포유류 동물이라고 여긴다. 온몸을 뒤 덮고 있는 단단한 비늘들은 비늘에 치유력이 있다는 잘못된 믿음으로 중국에서 약제로 쓰여 인기가 있다.   이 동물은 코로나바이러스 유행병 기간 동안 연구원들의 관심의 대상이어 왔다. 판골린이 동물이 인간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것에 연루돼 있다는 초기 이론들에 대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밀매된 판골린들에선 관련이 있는 바이러스들이 발견됐다.   남아공 경찰이 밀매업자 영의자들에게서 판골린 한 마리를 압수한 뒤, BBC 아프리카 특파원 앤드류 하딩…

    • SVT
    • 21-01-10
  • 코로나 폐쇄조치에 유행처럼 구입한 강아지, 대규모 폐기!
  •     입력 2020.12.11.RT 원문 2020.12.10.   [시사뷰타임즈] 폴츄걸 (포르투갈) 에서는 코로나 때문에 직장을 잃거나 사망한 탓에 내동댕이 쳐지는 개와 강아지 숫자가 치솟는 동안, 영국 동물 차선단체들은 코로나 폐쇄조치 기간 동안 유행병처럼 강아지 새끼들을 구입한 소유주들이 곧 이것들을 포기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폴츄걸 산문 조르날 데 노티키아스의 목요일 보도 내용에 따르면, 올해 폴츄걸에서 내버려진 애완동물들의 집계치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치솟았다고 한다.   이러한 사례 대부분이 여러 주요 도시들에서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때문에 실업 상태가 되거나 죽은 연세있는 사람들이 비난을 받아야 한다는 말들을 한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개 주의: 코로나바이러스가 횡행하는 가운데, 강…

    • SVT
    • 20-12-11
  • 태국, 오토바이 충돌로 쓰러진 아기 코끼리, 심폐소생술로 부활
  • 새끼 코끼리 한 마리가 찬다부리주에서 오토바이와 충돌한 뒤 구조대원의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우측 사진은 이 아기 코끼리가 심폐소생술을 받은 후의 모습. IMAGE COPYRIGHTREUTERS     입력 2020.12.22.BBC 원문 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태국에서, 도로를 건너던 아기 코끼리 한 마리가 오토바이에 받힌 뒤, 비번이던 한 구조 대원이 소생시켜 살아남았다.   마나 스리바테는 로이터 뉴스 통신사에 자신의 경력상 소생술을 수십화 실시해왔었지만, 코끼리에게 한 적은 전혀 없었다고 했다.   인터넷에서 입소문을 탄 한 영상에서, 어두운 도로 한 가운데에 옆으로 누워있는 코끼리에게 그가 두 손으로 압박을 가하는 모습이 보인다.   10분 뒤 코끼리는 일어섰다.   아기 코끼리는 태국 찬다부리주 동부에서 한 …

    • SVT
    • 20-12-22
  • 연구결과: 캥거루, 인간들과 의사소통 가능 사실 발견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2.16.BBC 원문 6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한 연구 결과에서, 캥거루들이 인긴들과 의도적으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으며 “도움을 요구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오로지 길들여진 동물들만 이러한 행위를 내보일 수 있다는 개념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영국과 호주 출신의 연구 결과 공동집필자들이 BBC에 말했다.   영상: 이서벨 랏       -영상에서-     앨런 맥킬링것 박사, 홍콩 시립대학교: “난 스스로 기뻐서 좀 깡총거리고 뛰면서 웃었던 것으로 생각한다. 난 시도해본 것이 먹혀들어 가는 것같아 실제로 좀 충격을 받았었다.   과학자들, 캥거루들이 인간에게 “말을 걸 수” 있다는 사실 발견   앨런 맥킬링것 박사, 홍콩 시립…

    • SVT
    • 20-12-16
  • 찌르레기 떼의 군무: 서부 욕셔 상공서 오리-갈매기 모습 창출 + 가창오리 군무
  •     [BBC 제공 영상으로 여러 모습 모두 보기][가창 오리 군무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12.10.BBC 원문 2020.12.8.   [시사뷰타임즈] 서부 욕셔 출신의 한 사진작가가 흩어졌다가 모였다가 군무 (群舞) 를 추는 동안 만들어 낸 오리 모습을 어렵사리 포착했다.   피터 라우는 사진기로 이 장관을 포착하는 동안 “컴퓨터로 만들어 낸 화상 (CGI) 도 전혀 아니고, 사진 조작 (Photoshop) 도 전혀 아니며 ,,,재수가 좋았을 뿐” 이라고 했다.   라우는 토요일 저녁 자신의 손자둘에게 찌르레기 떼가 벌이는 군무를 보여주려고 캐슬포드 인근에 있는 훼어번 잉스 자연보호구역에를 갔었다.   그는 “우리 손자들이 이 놀라운 광경을 보게돼 너무 기쁘다. 손주들에게 추억거리로 남게될 것이다. 몇 가지 흥미로운 형태들이 내보여졌다.” 고 했다.Starling…

    • SVT
    • 20-12-10
  • 인도, 파충류가 도로 건너도록 도와 줄 다리 건설
  • 국도를 가로지르는 동물들을 위한 교량의 모습. 이 다리는 대나무, 황마 그리고 풀로 만들어진 것이다.   입력 2020.12.1.BBC 원문 8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숲 관계자들이 인도의 산악이 많은 우타라칸드주의 분주한 국도를 건너는 파충류들 및 기타 작은 동물들을 위해 독특한 다리를 하나 지어놓았다. 길이 27m (90-foot) 인 이 “생태 다리” 는 대나무, 황마 그리고 풀로 만들어진 것으로, 이런 류의 다리는 처음이라고 현지 언론은 말한다.   많은 동물들이 이 주의 인기있는 관광 목적지인 나이니탈로 이어지는 이 도로상에서 속도를 내는 차량들에 치임을 당해홨다.   관계자들은 현재 이 다리에 동물들이 꼬이도록 하기 위해 넝쿨식물류와 풀들을 자라게 하고 있다.   “이 국도상에서 파충류들과 기타 작은 동물들이 관광객들의 …

    • SVT
    • 20-12-01
  • 태국: 희귀 -고대- 고래 뼈 골격 발견, 정확한 나이 연구 중
  • 뼈는 아직 탄소로 연대를 측정해 봐야하는 채로 있다. 이 뼈 골격은 오늘날 제출된 지도상의 해안선 앞 공백에서 수마일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IMAGE COPYRIGHTFACEBOOK.COM/TOPVARAWUT   입력 2020.11.27.BBC 원문 55분 전   [시사뷰타임즈] 거의 완벽하게 보존돼있고 3,000~5,000년 전의 것으로 생각되는 고래 뼈 골격체가 통째로 태국에서 발변됐다.   이 뼈는 11월초, 바로 뱅콕 (방콕) 서부에 있는 해안에서 12lm 정도 떨어진곳에서 발견됐다.   길이 12m (39ft) 인 이 뼈 골격은 ‘브라이드 고래’ 의 것이라고 여겨진다.   전문가들은 이 발견물이 “과거로 들아가는 창구” 를 제공해 줄 수도 있는 것이 되길 바라고 있으며 특히 해수면의 높이 및 생물 다양성에 대한 연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부분적으로는 화석화 돼있는 이 골격은 “희…

    • SVT
    • 20-11-27
  • 네덜랜드, 가금 농가 발병 조류독감 우려로 닭 19만 마리 도축
  • 네덜랜드 © REUTERS/Stephane Mah   입력 2020.11.24.RT 원문 202.11.24   [시사뷰타임즈] 네덜랜드가 가금 농가 최소한 두 곳에서 전염성이 강한 조류 독감 변종을 감지한 뒤 대량으로 닭을 도태시켰다.   보건 근로자들은 네덜랜드 유트레흐트 주 마을에 있는 한 가금 농가에서 암탉 10만 마리 정도를 살해했다. 그리고 북부 지방에서 추가로 9만 마리를 도태시켰다.   덴맑 (덴마크) 농림부 장관은 코로나바이러스 돌연변이 변종이 돈다며 밍크 1,700만 마리를 불법으로 도태시키라고 지시한 것 때문에 사퇴했다   네덜랜드 농림부는 상기한 두 가지의 경우 조류 독감 “H5 변종에서 비롯된 매우 전염성 강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했었다. 이 두 농장은 도살 작전이 계속된 이래로 닭이 완전히 제거됐다.   도태 작업은 덴맑 농림부 장관 카…

    • SVT
    • 20-11-24
  • 브러질 마을: 세계 최대 3m-200kg 거물 물고기, 이렇게 구했다
  • 2017년9월20일., 이툭시 보호구역에 있는 볼타 도 부초 인근 지역 어매전 강 서부에서 어부들이 아라파이나 한 마리를 자신들의 배위에 싣고 있다   입력 2020.11.19.CNN 원문 2020.11.18.   [시사뷰타임즈] 일반 물고기들과 비할 때, 아라파이마 (피라루쿠) 는 꽤나 특출하다. 어매전 (아마존) 강 유역에서 발견되는 것으로, 이 녀석은 세계 민물 물고기 중 가장 거대한 것들 중 하나이며, 길이는 3m 무게는 200kg (440파운드) 까지 자랄 수 있다.   이 녀석은 공기 호흡을 하기에 산소가 거의 없어도 물 속에서 살 수 있도록 돼있으며, 하루 종일을 물 밖에 내놓아도 살아남는다. 이 녀석은 물고기를 먹지만, 조류, 도마뱀류 그리고 작은 포유류들 등의 먹이를 이빨로 뒤덮여 있는 혀로 으깨서 먹는다.   이 진화상의 걸작품은 훨씬 더 대단한 계략도 갖고 …

    • SVT
    • 20-11-19

[ 시사 View 社說 ]

눈속임: 文의 말기 … 풍랑 속의 선박 [사진출처] 입력 2021.4.19. [시사뷰타임즈] 오늘 공중파 방송...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특별탐방] 담양 소쇄원과 한국 가사문학관 사진 상: 소쇄원의 광풍각과 바위 위를 흐르는 계곡물, 사진=경북일보 사진 하: 소쇄원 입...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깊이깊이 얼어있는 탄광촌 유령마을 안으로 들어가다 (좌) 보르쿠타 석탄 탄광촌 인근 마을의 버려진 건물 방 내부 모습 (중) 세멘토자보드스키 ... 더보기

[ Autos ]

머씨디스의 새로운 전기차: 낮잠 분위기 + 알아서 열리는 문 + 계기판 전체 … EQS의 차량앞 쇠창살은 사실상 고체 어두운 판이며 3차원적 뾰족한 별 형태 3개가 있다. 머... 더보기

[동물의 왕국]

코로나 관광 중단: 네팔 고뿔소 개체 수. 수 십년 만에 최고 증가 네팔의 국립공원 및 야생동물 보존부가 제공해 준 사진들은 이 나라의 외뿔 코뿔소 개채수...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의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뤼지애너 ‘선박’ 전복: 들어올리고 내리는 갑판 생존자 수색 중 시코 파워라고 알려진 상업용 선박이 전복됐다. IMAGE COPYRIGHTUS COAST GUARD 입력 2021.4.14.BBC 원...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