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육식 독수리 벌: 고기 만찬 즐기도록 장 세균 특수 진화


연구원들은 독수리 벌의 내장에 독수리, 하이이나 그리고 썩는 고기를 먹고 사는 다른 동물들에게서 발견되는 것과 비슷한 백티어리어 (박테리아) 가 풍부하다고 했다.

 

 

입력 2021.11.25.

CNN 원문 2021.11.24

 

[시사뷰타임즈] 아주 많은 대다수의 벌들이 꽃가루와 꽃 속의 꿀을 먹지만, 어떤 종의 벌은 꽃이 만발한 목초지를 죽은 동물의 사체로 대체하면서 고기 잔치를 벌이도록 진화했다.

 

식단의 이러한 극단적 변천을 이해하기 위해, 캘러포녀 강변 대학교, 컬람비어 대학교 및 코넬 대학교의 과학자들은 코스타 리카에 사는 이른바 독수리 벌의 내장 백티어리어 (: 박테리아; 또는 인체내 미생물 생태계라고도 하는) 를 연구했다. 연구원들은 이 벌들의 내장에는 독수리, 하이이나 (하이에나) 그리고 썩어가는 사체를 먹고 사는 다른 동물들에서 발견되는 것과 유사한 산을 좋아하는 백티어리가 풍부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들의 연구 결과는 화요일, 미국 미생물학 협회가 발간한 mBio 저널에 실렸다.

 

세계에 있는 모든 독수리 벌들 중 3개 종 만죽은 고기에서만 자신들이 필요한 단백질을 구하도록 진화했고 이 벌들은 열대우림에서만 산다. 하지만, 이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가능할 때는 죽은 동물의 사체의 살은 물론이고 꽃가루와 꽃속의 꿀도 먹는 벌들도 있다고 한다.

 

 

벌들 그리고 내장 백티어리어

 

 

꿀벌, 호박벌 그리고 침 없는 벌들은 똑같은 5가지 미생물에게 식민화 돼있기에. 이 벌들은 이러한 백티어리어를 대략 8천 만년 동안 지니고 살아왔다고 이 연구결과는 말했다. 연구원들은 독수리 벌의 내장이 어떻게 다른지 알아내고 싶었다.

 

과학자들은 16곳에 지상에서 1.5m 높이의 나무 사지에 생닭살 50g을 미끼로 매날아 놓은 벌 집합소들을 설치했다. 개미를 막기 위해, 연구원들은 고기를 매달아 놓은 줄에 배설린 (바셀린; 석유 젤리) 젤리를 입혀 놓앗다. 이들은 벌을 총 150마리 채집했는데, 이 중에는 비교를 위해 꽃가루와 꽃꿀을 먹는 벌 및 오로지 꽃가루-꽃꿀 만을 먹는 채식석 벌도 포함돼 있었다.

 

벌들의 복부에서 추출한 DNA로 미생물 생태계 (백티어리어) 를 연구한 뒤, 연구원들은 독수리 벌의 경우 대개의 벌들에게 있으며 더욱 산성 내장으로 발전시키는 핵심 미생물의 일부가 없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남아프리카에서는 벌떼가 멸종위기에 처한 펭권 (펭귄) 63마리를 죽였다.

 

UC 강변 대학교의 벌 전문가이자 조교수이며 이 연구를 집필한 퀸 맥후레데릭은 독수리 벌의 미생물 생태계는 산을 좋아하는 백티어리어들 속에 풍부한데, 이것은 친족이 없는 신종 백티어리어라고 했다.

 

이 백티어리어들은 실제 독수리는 물론이고 하이이나 와 다른 썩은 동물 사체를 먹고 사는 동물들에서 발견되는 것들과 유사한바, 썩어가는 고기에서 나타나는 병원균에게서 이 벌들을 보호해 주는 것으로 짐작된다.”

 

그는 꽃가루와 동물 사체 모두를 먹는 벌들은 오로지 꽃가루 만을 먹는 벌들 또는 오로지 동물 사체만 먹는 벌들과 비교할 때 다른 종류의 백티어리어를 갖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사실은 이러한 벌들이 자신들이 먹는 다양한 식단에 대비해 엄청나게 많은 미생물을 품고 있거나 아니면 꽃가루 및 썩은 사체에 갔을 때 엄청나게 다양한 미생물에 노출되고 있다는 사실을 시사한다.

 

새로운 성명에 따르면, 독수리 벌에 있는 백티어리어 중 하나는 젖산균인데, 이 균은 인간들이 먹는 발효식품들 -발효시켜 시큼한 맛이 나는 빵 반죽 포함- 속에 많이 있다고 한다. 또한 연구원들은 이 벌들이 고기 소화와 관련된 카노백티리엄 (Carnobacterium) 도 품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Carnobacterium & gram-positive bacteria


 

UC 강변 대학교에서 박사 과정에 있으며 이 연구에도 참여한 제시카 마카로는 성명에서 이 벌들은 자신들의 벌 집 속에 있는 특별한 공간에 저장하며 2주일 동안 봉인해 놓은 뒤에 접근하는데, 이 공간은 벌꿀이 저장돼 있는 곳에서 따로 떨어진 곳에 있다.” 고 했다.




Meat-eating vulture bees have evolved special gut bacteria to feast on flesh

 

By Katie Hunt, CNN

 

Updated 1754 GMT (0154 HKT) November 24, 2021

 

Researchers found that the guts of vulture bees are rich in bacteria similar to what's found in vultures, hyenas and other animals that feed on carrion.

 

(CNN)The vast majority of bees feed on pollen and nectar, but certain species have evolved to feast on meat, substituting dead animal carcasses for flower meadows.

 

To better understand this extreme shift in diet, scientists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Riverside, Columbia University and Cornell University studied the gut bacteria or microbiome of the so-called vulture bees in Costa Rica. The researchers found that the bees' guts are rich in acid-loving bacteria similar to those found in vultures, hyenas and other animals that feed on carrion.

 

Their study was released on Tuesday in the journal mBio, published by the American Society for Microbiology

 

Only three species of bee in the world -- all vulture bees -- have evolved to get their protein exclusively from dead meat, and they live only in tropical rainforests. However, there are other bee species that will consume fresh animal carcasses when available but also forage for pollen and nectar, according to the study.

 

Bees and gut bacteria

 

The guts of honeybees, bumblebees and stingless bees are colonized by the same five core microbes, and they have retained these bacteria for roughly 80 million years, the study noted. The researchers wanted to find out how the guts of vulture bees differed.

 

The scientists set up 16 stations baited with 50 grams (1.8 ounces) of raw chicken dangling from branches about 1.5 meters (4.9 feet) above the ground. To deter ants, they coated the string with petroleum jelly. They collected 159 bees in total, including, for comparison, bees that feed on pollen and meat and vegetarian bees that feed exclusively on pollen and nectar.

 

After studying the microbiomes of the bees by extracting DNA from their abdomens, the researchers found that vulture bees had lost some of the core microbes most bees have and developed a more acidic gut.


Bee swarm kills 63 endangered penguins in South Africa

 

"The vulture bee microbiome is enriched in acid-loving bacteria, which are novel bacteria that their relatives don't have," said Quinn McFrederick, an assistant professor and bee specialist at UC Riverside and an author of the study.

 

"These bacteria are similar to ones found in actual vultures, as well as hyenas and other carrion-feeders, presumably to help protect them from pathogens that show up on carrion."

 

He added that bees that feed on both pollen and carrion had different types of bacteria when compared to either the strict pollen feeders or strict carrion feeders. This suggests either they harbor a greater diversity of microbes in response to their diverse diet or that they are exposed to a greater diversity of microbes when visiting both flowers and carrion.

 

One of the bacteria present in vulture bees is Lactobacillus, which is in a lot of humans' fermented food, including sourdough, according to a news statement. They were also found to harbor Carnobacterium, which is associated with flesh digestion.

 

Though they feed on flesh, the researchers said that the vulture bees' honey is still sweet and edible.

 

"They store the meat in special chambers (in their hives) that are sealed off for two weeks before they access it, and these chambers are separate from where the honey is stored," said Jessica Maccaro, a doctoral student at UC Riverside who also took part in the study, in the statement.

 

[기사/사진: CNN]


- Copyrights ⓒ 시사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로그인후 댓글작성 가능합니다.

  • 호주, 길냥이 2백만 마리 사살 계획- 토착동물 잡아 먹어 멸종 위기
  • 길냥이들이 즐겨잡아 먹는 희귀종: 사진좌: 쥐 캥거루, 사진우: 키위 새끼   입력 2019.4.29.CNN 원문 2019.4.26.   [시사뷰타임즈] 귀엽다. 포실포실하다 그리고 호주에선 공공의 적 1호다.   호주는 전시 상태 -- 길냥이들과. 2020년까지 정부는 멋대로 돌아다니는 고양이 200만 마리를 죽일 계획인 바, 전체 길냥이 수가 2백~6백만 마리 정도라고 추산되는 것을 감안하면 많은 숫자다.   호주 일부 지역에선 한 술 더 뜨고 있다. 호주 북동부 지역인 퀸스랜드는 의회가 길냥이 두피를 가져 오면 10달러(미국 달러로는 7달러)를 주겠다고 하는데, 윤리적동물대우(PETA) 입장에 서있는 사람들은 “잔인하다”고 비난을 한다.   이런 문제는 호주에만 있는게 아니다. 이웃 국가인 뉴 질랜드는 장차 고양이 없는 나라를 환경보호론자들이 제안하고 …

    • SVT
    • 19-04-29
  • 거대 백상아리, 연어 잡아 놓은 어부 그물 습격
  • 그물을 찢어버리고 있는 백상아리[실감나는 영상 보기]입력 2019.4.28.CNN 게재 20119.4.28   [시사뷰타임즈] 미국 훌로리더 주 바로 밑에 있는 서머랜드 키라는 섬 인근에서 어부들이 연어를 잡아 놓은 그물을 거대한 백상아리가 뱃전으로 솟구쳐 오르며 그물을 잡아뜯는 일이 일어났다.   어부들은 우연찮게 백상아리와 근접으로 마주 친 상태에서 속수무책으로 그물이 찢겨 나가는 것을 보며 놀라고만 있었는데, 그래도 어부 중 한 명이 바로 이 장면을 촬영했다.   다행스럽게도 이 백상아리는 연어 맛을 본 뒤 멀리 가버렸다.   Huge shark gets up close and personal with fishermen   A large shark devoured a fishing boat's chum net near Summerland Key, Florida.Source: CNN

    • SVT
    • 19-04-28
  • 벵갈 호랑이, 마지막 서식지 중 한 곳에서 사라질 수도
  •  입력 2019.4.26.원문 2019.4.22.   [시사뷰타임즈] 무서움의 대상이자 숭배의 대상, 세상에서 가장 우상적인 생명체들 중의 하나: 그게 바로 위풍당당 벵골 호랑이다.   이미 밀렵 및 줄어들어가는 서식지로 확산돼 들어오는 인간들로 인해 위협을 받고있기 때문데, 연구원들은 앞으로 50년도 안되는 기간 내에 벵갈 호랑이는 마지막 남은 서식처들 중 한 곳에서 완전히 사라질 수도 있다고 말한다. 이 마지막 서식처는 인도와 뱅글러데쉬에 걸쳐 있으며 엄청난 규모의 맹그로브 숲인데 순다르반스라고 불린다.   20세기 동안, 우린 세계 모든 호랑이들의 95%를 잃어 이제 남은 것은 4천 마리도 안된다. 벵갈 호랑이는 아주 소수의 아시아 국가들에서만 발견되지만, 고작 몇 백마리 정도만 순다르반스에서 자유롭게 배회한다.   순다르반스에…

    • SVT
    • 19-04-26
  • 호주 딩고 습격: 2살 아들 목 물고 끌고 가려는 것 아빠가 구해
  • 딩고가 야영차에 들어와 1년2개월 된 아들의 목을 물었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19.4.19.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관계자들은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호주의 한 섬에서 딩고 한 마리가 야영차에 들어와 아들 목을 물고 끌고 가려는 것을 아버지가 구했다고 말한다.   14개월 된 아들은 퀸스랜드에 있는 후레이저 섬 오지에 있던 야영차 안에서 잠들어 있었는데 들개가 들어와서 목을 물었다.   부모는 아들이 우는 소리에 잠이 깼는데, 이 우는 소리가 야영차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까지 들렸다고 한 의료활동 봉사자는 말했다.   아버지는 즉시 뛰어 나와 아들을 딩고의 입에서 낚아챘다.   목요일에 일어난 이 사고로 아기는 목 상부에 깊이 물린 자국이 있고 두피에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 아기는 병원까지 비행기로 …

    • SVT
    • 19-04-19
  • 혼성견 늑대개 `유카이`... 회색늑대 87.5, 허스키 3.9%,독일 쉐퍼트 3.9
  •   입력 2019.4.13.원문 2019.3.13.   [시사뷰타임즈] 마이애미 헤럴드지데 따르면, 훌로리더 주 동물 보호구역 내에 거처가 제공된 혼성(잡종: hybrid) 늑대개 다음과 같이 많은 관심을 받게 됐다.   ‘유카이 거물 늑대개는 이 늑대개 주인이 자신의 건강 문제 대문에 더 이상 개를 돌 볼 수 없게 된 이후인 2008년 네이폴즈(나폴리)에 있는 샤이 늑대 보호구역이 구조했다.   늑대개는 87.5%가 회색 늑대이고, 8.6%가 사이베리안 허스키 그리고 3.9%가 독일 쉐퍼드라고 늑대 보호구역에선 말한다   국제 늑대센터는 혼성 늑대개가 자연적으로 나오는 건 희귀한 일인 바, “특대의 영토적 속성은 개, 카욧(코요태) 그리고 다른 늑대 등을 비롯한 개과 동물들이 영토에 침입하지를 못하도록 보호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유카이는 최근 보호…

    • SVT
    • 19-04-13
  • 하우통: 사랑스런 길냥이 수백 마리가 구한 대만 마을
  •   입력 2019.4.1.원문 2019.4.1.   [시사뷰타임즈] 대만 북부에 있는 하우통 마을에 도착하는 순간, 여러분들은 이곳의 스타가 누구인지 아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   고양이 형상으로 지어진 교량, 보도 가장자리의 애완동물 먹이 그릇, 개를 주제로 한 길거리 표지판, 개를 주제로 한 까페가 있고 그리고 물론 털이 북실불실한 고양이라는 친구들이 자유롭게 모든 곳을 배회하는 곳이다.   하우통의 흥망길냥이들은 생기 없고 조용한 이 마을이 부활되도록 도왔다.   1900년대 초, 하우통은 대만의 신설 도시로서 대만에서 가장 컸고 가장 기술적으로 진보한 석탄 채굴지였다. 이곳은 1990년 폐기되기 전 까지는 주민과 일꾼이 6500명 쯤이었고 번창했었다.   대부분의 젊은 주민들이 더 나은 기회를 찾아 떠나버리자, 하우통은 100명 …

    • SVT
    • 19-04-01
  • 진흙 구덩이에 빠져 꼼짝 못하던 아기 코끼리들,..결국
  • BBC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9.3.31.원문 2019.3.30.   [시사뷰타임즈] 태국 아기 코끼리 6마리가 2일 동안 진흙 구덩이에서 나오지를 못하다가 구조됐다.   태국 국립공원 관리자들은 가파른 진흙 구덩이 밖으로 기어나올 수가 없는 아기 코끼리 떼를 우연히 보게 됐다.   밤새 탑 한 국립공원에서 아기 코끼리 무리와 밤을 지샌 뒤, 관리인들은 진흑 구덩이 가장자리를 파서 덜 가파르게 만들었다. 아기 코끼리들이 이 구덩이에서 벗어나자 관리인들은 환호하며 응원했다. “”가, 얘들아, 가라구!“Thai baby elephants cheered as they escape mud pit   30 Mar 2019   Thai baby elephants cheered as they escape mud pitSix baby elephants have been rescued from a muddy pit after being stuck for two days.   Thailand national park rangers stumbled across a herd of baby elephants that could not climb out of…

    • SVT
    • 19-03-31
  • 거대한 개복치, 호주 남부 해안에 밀려와
  • 사진좌: 일반 개복치, 사진우: 훗윙커 개복치 한 무리의 어부들이 해변이 밀려올라온 기이한 생명체를 발견했다.   입력 2019.3.22.원문 2019.3.21.   [시사뷰타임즈] 호주 남부 해안에 거대하고 기이해 보이는 물고기가 밀려올라온 사진이 입소문을 탔다.   전문가들에 의해 해야 개복치라고 밝혀진 이 생명체는 길이가 1.8m이며 해변가에서 차를 타고 가던 한 무리의 어부들이 발견했다.   처음에, 어부들은 유목(流木)으로 오인을 했었노라고 아버지가 발견한 것을 자신의 훼이스북에 올린 리넷 그르젤랔은 말했다.   리넷은 BBC에 “전 구글에서 개복치를 검색해 볼 때까지는 이것이 실제 생명체인 줄도 몰랐습니다”라고 했다.   자신의 마버지 스티븐 조운스는 여러 해 동안 어부로 일을 해왔기에 뭔지는 알고 있었지만 실생화…

    • SVT
    • 19-03-22
  • 비닐봉지 40kg 먹고 죽은 고래, 필러핀 해안으로 밀려온 시체
  • 이미지 저작권 D' 본 콜렉터 박물관 주식회사DONE CONE COLLECTOR MUSEUM INC. 입력 2019.3.18.원문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연구원들은 파도에 밀려 필러핀(필리핀)에 들어온 죽은 고래 위장에 비닐봉지 40kg(88파운드)이 있었다고 말했다.   디본 수집가 박물관 직원들은 3월 초 다바오 시 동쪽에서 민부리 고래를 복원했다.   훼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물관 측은 이 고래는 우리가 이제가지 고래 몸 속에서 봐온 것 중에서도 비닐봉지가 가장 많았다고 했다.   고래의 위장에는 쌀 봉지 16개 여러 가지 마트에서 주는 비닐 보지들이 있었다.   박물관은 앞으로 며칠에 걸쳐 고래에서 발견된 것들의 전체 목록을 게재하게 될 것이다.   박물관 설립자 겸 대표인 대럴 블래츨리는 CNN 방송에 "비닐봉지 양에 대한 준비가 돼있지…

    • SVT
    • 19-03-18
  • 진귀한 `코끼리 여왕‘ 모습 포착한 믿기 어려울 정도의 사진
  •  입력 2019.3.17.원문 2019.3.14.   [시사뷰타임즈] 케냐의 경치 상공으로 우뚝 솟아 올라있는 이 암컷 코끼리는 거대하며, 길다란 엄니는 땅 아래쪽으로 휘어있다.   "커다란 엄니를 가진 녀석"으로 알려진 이 암컷은 진귀하고 특출한 모습인데 이러한 코끼리 종이 현재 아프리카에 30마리 미만으로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영국 사진작가 윌 버라드-루카스는 자신이 여왕 코끼리라고 칭하는 이 동물이 케냐의 차보 국립공원 주위의 자연 경관 속에 배회하는 모습을 흑백으로 여러장 찍었다.   루카스는 이 동물에 대한 주의감을 끌어올리기 위해 몇 차례 이곳을 찾아가는 동안 현지 비영리 단체인 차보 신탁의 협조하에 사진을 촬영했다.   루카스는 CNN에 “그냥 믿기가 어려울 정도다”라고 말하면서 “오늘날 현대에 이…

    • SVT
    • 19-03-17
  • 보츠와나 코끼리 개체수 조절 - 코끼리 고기 통조림으로 애완동물 먹이도 거론
  • Image copyrightGETTY IMAGES원문 2시간 전입력 2019.2.22.   [시사뷰타임즈] 보츠와나는 아프리카 코끼리 3분의1이 서식하는 곳이다.보츠와나 각료들의 보고서는 4년간의 사냥 금지를 없애고 코끼리 숫자를 줄일 것을 권했다.   몇 달간의 공개 회의와 상의를 거친 뒤, 장관들의 보고서도 애완 동물 사료용 코끼리 고기 통조림 권하고 있다.   보츠와나의 코끼리 수는 약 13만 마리로 추정되는데, 일부는 생태계에 너무 많다고 주장한다. – 야생 동물들과 사람들 사이의 갈등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이들은 이 금지가 시행된 이후 보츠와나 관광산업이 급성장했으며, 이 규제를 없앤다면 자연보전으로 인한 국제적 명성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한다.   2018년 4월 취임한 직후 목귀에치 마사시 대통령은 장관들에게 그의 전임자인 이…

    • SVT
    • 19-02-23
  • 플라스틱 폐기물 근절을 위한 새로운 글로벌 동맹, 10억 달러 투입
  •  -- 총 15억 달러 투자 목표   (싱가포르 1월 17일, 2019 PRNewswire=연합뉴스) 16일, 플라스틱 및 소비재 가치사슬의 글로벌 기업 동맹이 환경, 특히 해양에서의 플라스틱 폐기물 제거 솔루션 개선을 위한 새로운 조직을 출범했다.   현재 약 30개 회원사로 구성된 교차 가치사슬 단체인 '플라스틱 폐기물 근절을 위한 동맹(Alliance to End Plastic Waste, AEPW)'은 환경에서 플라스틱 폐기물을 근절하기 위해 향후 5년간 15억 달러의 투자를 목표로 현재까지 10억 달러 이상을 투입했다. 이 동맹은 플라스틱 폐기물을 최소화하고 관리하는 한편, 순환 경제를 통해 폐플라스틱의 활용 방안을 고취하는 솔루션을 개발 및 구현할 예정이다. 이 동맹의 회원사는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및 중동 전역의 글로벌 대표 기업으로 구성된다.   AEP…

    • SVT
    • 19-01-18
  • 멸종 위기에 처한 줄기러기 보호
  • Hikvision, Green River와 협업  (항저우, 중국 2018년 12월 12일 PRNewswire=연합뉴스) 혁신적인 보안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계 굴지의 기업 Hikvision이 세계에서 가장 높이 나는 새 중 하나인 줄기러기를 보호하고자 환경 보호 활동을 도모하고 조직하는 중국 NGO Green River [http://www.green-river.org/ ]와 손을 잡았다.   줄기러기 배너 줄기러기 배너중국 서부 양쯔강 수원과 Bender 호수는 야생 줄기러기의 자연 고도 서식지다. 이 지역은 해발 4,700m로 '인간이 살지 않는 땅'이지만 희귀 동물종에게는 안식처가 된다. 밀렵꾼과 알 도둑의 위협 때문에 이 지역의 줄기러기 개체 수가 약 1,000마리로 급감소했다. 2012년 Green River는 쉬지 않고 줄기러기 및 지역 환경을 모니터하고 보호하고자 줄기러기 모니터 및 보호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올해 Green River는 줄…

    • SVT
    • 18-12-13
  • 열대어 구피를 한국 개천에 폐기하는 비 양심족들!
  • 구피의 화려한 못습 [사진출처-greenfish]입력 2018.5.19.   [시사뷰타임즈] 구피라는 이름의 열대 관상어는 남미 열대 하천에서 서식하는 종으로서 독특한 모양새 때문에 대형마트 등에서도 팔며 키우는 사람들도 많다.   그러나 일반 금붕어 등과는 달리 열대어는 늘 일정한 수온을 유지해줘야하고 원인 모르게 죽기도 잘한다.   그래서일까? 관심이 갖고 구입하여 키우던 사람들이 많은 만큼 열대 나라도 아닌 한국의 개천에 폐기하는 비양심 족도 늘고 있다.   살아있는 생명체고 아무데나 죽으라고 버리긴 뭣하니까 개천에 버린 것인데, 살 줄 알고 ᅟᅥᆸ린 것이 아니라 죽을테면 죽으라고 버린게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의외로 한국 개천에서 번식도 하며 잘 자라고 있다. 어쩐 일일까?   주변에서 배출되는 온 폐수 때문에 …

    • SVT
    • 18-06-19
  • 방사한 가슴반달곰... 올무로 죽인 밀렵꾼들!
  • 사진-YTN 방영 영상에서  입력 2018.6.14.   [시사뷰타임즈] 반달곰을 잘 키워 산 속에 풀어준다고 잘 크는 것이 아니라 반달곰에겐 적응 능력이 필요하다. 적응을 못해 죽기도 하고 시들기도 한다.   그런데, 전남 광양 백운산 지역에서 그래도 ‘1년 가까이나’ 잘 활동을 해오돈 수컷 반달가슴곰이 밀렵꾼들이 야생동물 포획을 위해 설치한 철사 올무에 묶여 사망했다.   이 반달곰의 나이는 5살로 KM-55라는 명칭을 붙여주었는데, 위치추적기에서 이상한 음이 발신돼 추적해 본 결과, 철사로 만든 이동형 올무에 오른쪽 앞발이 걸린 채 죽어있었다는 것이다.   철사로 만든 올무는, 아프리카 밀렵꾼들도 즐거 사용하는 것으로, 나무 줄기에 묶어놓은 고정형과, 땅에 그냥 던져 놓으면 동물들이 돌아다니다가 그것을 밟으면서 발에 올…

    • SVT
    • 18-06-14
  • 악어, 호수에서 세례 중인 이디오피아 목사 물어 죽여
  • 악어들은 강이나 호수 등 민물 서식지에서도 발견된다 Image copyrightSCIENCE PHOTO LIBRARY   원문 17분 전 입력 2018. 6.4   [시사뷰타임즈] 악어 한 마리가 이디오피아 남부 에 있는 호수 근처에서 신도들에게 세례 의식을 행하던 개신교 목사를 물어 죽였다.   도초 에스헤테는 아르바 민츠 마음의 메르켑 타브야 지구에 있는 아바야 호수에서 일요일 오전 약 30명에게 세례 의식을 행하고 있는 중이었다.   이곳 주민들과 경찰은 BBC 암바릭 특파원에게 악어 한 마리가 물에서 뛰어 올라 세례를 주고 있는 중인 목사에게 달려들었다고 했다.   도초 목사는 양쪽 다리, 등 그리고 손을 물린 뒤 죽었다.   “목사는 첫 번째 사람에게 세례를 주고 두 번 째 사람에게로 갔다. 느닷없이, 악어 한 마리가 호수 밖으로 뛰어 올라 목사를 움켜 물…

    • SVT
    • 18-06-05
  • 인도의 담배 피는 코끼리...넋 나간 전문가들
  • [동영상으로 보기] 원문 7시간 전 입력 2018.3.27.   [시사뷰타임즈] 인도 코끼리가 불에서 연기를 빨아들여 불어 내뿜는 영상을 본 전문가들은 도저히 설명을 못하고 있다.   인도 야생보전협회 소속 학자 비나이 쿠마르는 2016년4월 카르타나카 주에 있는 나가르홀레 숲에서 일을 하러 가는 동안 48초짜리 영상을 촬영했다.   그는 BBC에 그는 현재까지 이 영상을 공개하지 않았었는데, “중요성을 완전히 깨닫지를”못했기 떄문이라고 했다.   학자들은 이 코끼리가 왜 재를 불어 내뿜는지 아직 명확히 알지를 못한다고 말한다.   인도의 야생보존협회가 내놓은 성명에는 “이건 야생 코끼리가 이러한 행태를 보이는 것을 최초로 기록한 영상으로 알려져 있는 것”이라고 적혀있다.   ‘숯을 섭취하는 것’   쿠마르는 …

    • SVT
    • 18-03-27
  • 마지막 흰 코뿔소 사망: 케냐 북부의 수컷...남은 건 암컷 두 마리
  •  원문 2시간 전 입력 2018.3.20.   [시사뷰타임즈] 세계에 마지막으로 살아남아있던 북부 흰 코뿔소가 몇 달동안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가 사망했다고 사육사가 말했다.   수댄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코뿔소(45)는 케냐의 올 페제타 보호구역에서 살았다. 노환 관련 합병증 이 심각하게 악화되자 안락사시킨 것이다.   수댄은 암컷 두 마리를 후손으로 남기고 죽었는데, 하나는 딸이고 하나는 손녀이며 아종으로 현재 세계에 살아남아 있다.   북부 흰 코뿔소를 보존하겠다는 희망은 이제 체외 수정 기술에 달려있다.   왜 이 종류의 코뿔소는 그토록 희귀한가?   5종이 있는 코뿔소는 코뿔소에 이어 두 번 째로 큰 육상 포유류이다. 흰 코뿔소는 2지의 아종으로 구성돼 있는 바: 남부 흰 코뿔소와 이 보다 훨씬 더 희귀하며 심각…

    • SVT
    • 18-03-21
  • 호랑이 v 곰: 써파리 맹렬한 결투 장면 포착(영상)
  • © Akshay Kumar / Facebook[동영상으로 보기]   원문 2018.3.3. 입력 2018.3.3.   [시사뷰타임즈] 인도 마라하쉬트라에서 수컷 호랑이와 암컷 인도산 곰 사이의 전투 장면이 영상에 담겼다. 맹렬한 자료영상이 긴장감 넘치는 관람을 하게 한다   제대로 붙은 인상적인 싸움은 수요일, 마하라쉬트라에 있는 타도바 국립고원에서 일어난 일이다. 이 영상 제작에 타도바의 대나무 숲 써파리(사파리) 숙박소가 함께 했으며 촬영은 아크스하이 쿠마르 기자가 했다.   이 영상은 곰을 목격한 호랑이가 나무들 사이로 그 곰을 추적하는 것을 보여준다. 그리하여 곰과 호랑이가 마주하게 되고 곰의 새끼들 중 한 마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싸움이 시작된다.   두 녀석은 분투를 벌이면서 덤불 속에서 이리 저리 구른다. 호랑이가 우세한 것으로 보이는 가…

    • SVT
    • 18-03-03
  • 신종 벌: 북극 과거 핵 실험장에서 번성 중인 것 발견
  • © Sina Schuldt / AFP입력 2018.1.26. RT 원문 2018.1.15.   [시사뷰타임즈] 새로운 연구결과, 과거 소련이 수십년 동안 핵무기 실험을 했던 고위도 북극 핵실험장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는 벌 한 종(種)을 발견됐다.   학명이 ‘Bombus glacialis(땅벌속(屬))’인 이 벌의 종은 노바야 제믈리아 군도에서 살고 있는데, 이곳은 과거 소련이 수십번의 핵시험을 수행하기 위해 고립시켜 놓았던 곳이다. 앞서 B. polaris의 -세계에서 북극에만 존재하는 유일한 다른 벌 종- 아종(亞種)으로 여겨졌었지만, 최근 ‘극지방 생물학’에 출간된 연구결과에서 Bombus glacialis는 그 자체로 독자적인 종임을 알렸다.   이 벌의 표본들은 20세기 초 이 섬에 갔던 탐험자들이 종종 수집했었는데 현재 자연역사박물관에 보존돼 있다. 하지만, 이 벌의 존재는 벌 자체보다 뭔…

    • SVT
    • 18-01-26

[ 시사 View 社說 ]

‘유명무실’ 대명… 원본 출처: 중앙일보 입력 2022.1.15. [시사뷰타임즈]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이...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2021 강경젓갈 축제...젓갈만 파는데 엄청난 점포 크기 입력 2021.9.22.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있는 ‘강경 젓갈 골목’ 은 우리...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경탄스러운 관광 명소, 공공기물파손자들이 외관 훼손 자료사진: 씨썰리의 상징적인 스칼라 데이 투르치 절벽 © Global Look Press / Alexander Poeschel 입... 더보기

[ Autos ]

흑연 거래, 중국 밖 체결: 테슬라, 중국 의존도 줄인다 © Justin Sullivan/Getty Images 입력 2022.1.17.RT 원문 2022.1.16. 분석자들은 이 조치가 자동차 전지를 ... 더보기

[동물의 왕국]

[영상] '일생에 한 번 볼까발까‘ 희귀 보라 문어, 호주에서 포착 무지개 색조이며 호주 대보초 (大堡礁: 호주 북동부의 퀸슬랜드 해안과 나란히 나 있는 큰 ...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소형 비행기, 캘러포녀 이웃에 추락-폭발-화염 자료사진: Learjet 35 비행기 © Wikipedia[영상으로 보기] 소형 비행기 한 대가 캘러포녀 주, 샌 ...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