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山 거릴라“ 들을 구할 수 있는 비결



 

 

입력 2022.6.20.

BBC 원문 8시간 전

 

 

기후 위기에 대한 말들이 많이 있지만, 생물학적 다양성에 대한 위기 만큼은 아니다. 하지만, 여러 종과 서식지들의 손실은 지구상의 생명체에게 지구 온난화가 끼지는 것 만큼이나 많은 위협을 가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UN은 동식물 1백만 종이, 급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앞으로 수십 년에 걸쳐 멸종된 위험에 처해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BBC 기후 편집자 쟈스틴 로울랏이 산 () 거릴라 (고릴라) 에 대한 이야기가 다른 종들을 보호함에 있어 우리들에게 무엇을 알려주는지 알아내기 위해 유갠더 (우간다) 에 있는 들어가 볼 수 없는 브윈디 숲을 찾아 갔다.

 

 

-------

 

 

[시사뷰타임즈] 난 거릴라 암컷 한 마리가 내가 그곳에 있다는 걸 알고 있다는 사실을 간파할 수 있었다. 그러나 건장한 이 암컷 우두머리는 덤불에서 잔 가지들을 따서 나뭇잎들 위에서 우적거리고 먹으면서도 나를 무시하고 있었는데, 마치 바스락 거리는 덤불 더미 한복판을 나아가며 일하는 10대 같았다.

 

그때 갑자기 아기 거릴라 한 마리가 관목 한 가운데로 굴러 떨어지면서 나와 암컷 우두머리 모두를 지나갔다. 암컷 우두머리가 건너다 보다가 우리들의 눈이 마주쳤다. 본능적으로 난 내 눈길을 밑으로 깔았다. 이 암컷 우두머리는 적대적이지는 않았고, 내가 어떤 자리에 있는지 확실히 알고 있게 해주길 원했다. 놀라웠던 것은 내가 이 암컷 우두머리가 흘깃 보는 눈길이 뭘 의미하는 것인지를 정확하게 이해했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더욱 경탄스런 것은, 이 암컷 우두머리 또한 나를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내가 알고 있었다는 점이다.

 

그건 야생에 있는 산 거릴라를 이런 심오한 경험으로 찾아 와 있는 인간 종과의 사이에 연결된 본늠적인 감각이었다거릴라 가족 무리 속에서 단 몇 분을 같이 있으면서 우리들과 그들이라는 개념은 녹아 없어졌다. 우리들은 동등한 존재들로 마주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꽤나 최근 까지만 해도, 세계의 산 거릴라들은 막을 수 없는 멸종으로의 길 위에 있는 듯 했다. 데이빗 어텐보로 경은 최근 1979년 산 거릴라 한 마리와의 유명한 마주침이 어떻게 슬픔어린 것이 됐는지에 대해 이야기 했다. 그 일은 그의 삶에서 가장 추억될 만한 경험들 중 하나였지만, 그는 그 거릴러와의 마지막이 될 수 있을만남이라고 걱정했다.

 

데이빗 경은 멸종은 진화 과정의 일부라고 이해하는데, 다른 종들이 진화할 때 일부 종들은 죽어 없어진다는 얘기다. 문제는 여러 종들이 진화 역사 속의 통상적인 것보더 훨씬 더 급속하게 현재 멸종돼 가고 있다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종들의 멸종이 정상적인 멸종 비율보다 1천배에서 1만배 사이로 일어나고 있는 중이라고 추산한다. 이들은 세계는 공룓을이 멸종했던 재난과 비교할 만한 규모로 멸종 사태를 경험하고 있다고 경고한다.

 

이것이 중요한 이유는 생물학적 다양성이 지연 세계의 기능을 너무도 많이 뒷받침 -우리가 먹는 식량, 우리가 호흡하는 공기 그리고 우리가 마시는 물- 해주고 있는 까닭이다. 또한 생물학적 다양성은 오염, 홍수 그리고 기후파괴로부터 우리들을 보호하도록 돕는다.

 

그러나 올해 초 저니버 (제네바) 에서 멸종의 물결을 저지하기 위한 유엔의 여러 협상은 교착상대로 끝났다. 이번 주, 이러한 대화를 다시 촉진시케려고 나이로비에서 대표단들이 만난다. 목표는 2030년까지 세계의 땅과 바다 중에 최소 30%를 보호하자는 것을 포함하여 21가지 대상에 합의하겠다는 것이다.

 

바람은 UN 생물학적 다양성 협정 하에 10월에 쿤밍 -중국 서남부, 윈난성 (雲南省) (Yunnan)의 성도(省都)- 에서 여러 정부가 서명하게 될 이정표적인 국제적 합의문을 위한 기본틀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궁극적인 목표는 더 이상 높아질 수는 없을 것인 바, 2050년까지 인류가 자연과 조화롭게 살자는 것이므로.

 

그렇다면, 산 거릴라의 운명도 우리가 위협받는 종을 어떻게 보전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교훈으로 삼게 될까?

 

데이빗 경이 거릴라 가족들에게 갔을 때, 산 거릴러가 600마라 정도 남아 있었다. 이 거릴러 종은 중대하게 위험에 처해있다고 목록에 올라있다. 산 거릴러들은 포획 상태에서는 살아남을 수가 없기에 야생에서의 보호가 이들의 유일한 희망이다.

 

이들은 두 무리로 나뉘어 살고 있다. 하나는 유갠더, 르완다 그리고 콩고 민주주의 공화국 사이의 국경에 걸쳐 있는 비룽가 숲속이고, 다른 하나는 유갠더에 있는 침입불가 브윈디 숲속이다.

 

이들은 많은 다른 위협받는 종과 똑같은 난제에 봉착해 있는데 -농부들이 이들이 살고 있는 서식지를 급속하게 없애버리고 있는 중이고, 보전 노력은 갈등으로 방해를 받고 있으며, 이들은 때로는 밀렵꾼들에게 살해 당한다.

 

그러나 40년이 지난 뒤거릴라 개체수는 1,000마리 이상이 돼있는데, 강력하며 커지고 있다. 이 종은 이제 중대하게는 빠지고 위험에 처해있다고만 등재돼 있는데, 상당한 진전이다. 지난 2~3년 간 새끼 폭증이라할 일이 있어왔. 2020년 말, 브윈디에서 산 거릴러 유아 5마리가 태어났는데, 전례 없는 순자이다. 2019년에는 한 대 전체에 겨우 3미리만 태어났었다.

 

이러한 성공의 비결은? 글래디스 칼레마 지쿠소카 () 박사는 1995년 유캔더 야생동물 당국의 최초 수의사였는데, 그때 지쿠소카는 공중보건을 통한 보전 자선 단체를 세웠다. 지쿠소카는 아마도 놀랍게도 세심하게 관광업을 관리한 것이 매우 중요한 것이었을 것이라고 말한다.

 

관광업은 제대로 행해지기만 한다면 정말이지 야생동물들을 돕는다.” 면서 지쿠소카는 관광업으로 인한 수입이 오로지 진짜로 지역 공동체로 흘러들어갈 때만 그러하다고 했다.

 

거릴라는 죽기 전에 꼭 한 번 () 본다는 목록 중 상위에 있으며, 관광객 숙박시설들, 휴게소들, 공예품 가판대들 및 숲길 도보여행 본부들이 현재 브윈디 국립공원 침투할 수 없는 숲을 에워싸고 있다.

 

글래디스 박사는 내가 저곳에서 처음 시작했을 때 숙박시설은 5개 뿐이었는데, 이젠 70곳이나 될 정도로 많다.” 고 하면서 숙박시설이 일자리를 조성했고 NGO -비정부기구-가 일자리를 새로 만들었다.” 고 했다거릴라 관광업은 지역 경제 전체를 증진시켜 왔고, 현재 이 수입으로 이 지역 공동체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유갠더 야생동물 보호국의 비용 중 많은 부분을 담당하고 있다고 이 여 박사는 말한다.

 

브윈디의 수석 관리소장인 넬슨 구마는 관광업에서 비롯되는 수입이 지역 공동체 지원을 뒷받침해 주기 때문에 이 수입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에 동의한다. “이 공동체들은 공원 바로 옆에서 산다. 그리고 그렇기에 우린 공동체원들이 보전 작업의 일부가 돼 주어야 하고그들이 보전에서 비롯되는 혜택들을 가져야만 한다.”


거릴라 가족을 찾아 간다는 건 저렴한 게 아니다. 1인 당 70만원 (600달러) 이상을 낸다. 유갠더의 거릴러들은 1년에 자신들을 보러 오는 사람들을 최대 4만명 까지 받는다. 현지 공동체들은 공원 수입의 20%를 받는다.

 

그리고 산 거릴러 보전에는 또다른 엄청난 혜택이 있다. 거릴러들을 보호하려면, 사람들은 숲 전체 생태계를 보호해야 한다. 브윈디 침입 불가 숲은 지구상 생물학적 다양성이 가장 좋은 곳들 중 하나이기에, 수천 가지 -어쩌면 수만 가지- 다른 종들도 마찬가지로 보전된다.

 

그 보다 더 한 것은, 거릴러들이 벌도록 도와주는 현금이 다른 위협거리들을 무력화시키는 데에 쓰여왔따는 점이다. 산 거릴러들은 이따끔씩 밀렵꾼들이 사슴, 야생 돼지, 그리고 다른 동물들을 잡으려고 쳐 놓은 덫에 걸리곤 한다. 밀렵꾼들은 자신들이 잡은 것을 덤불에서 얻은 고기라고 팔거나 아니면 자신들의 가족을 먹이는데 쓴다.

 

그러나 일단 거릴러들이 수지타산이 좋은 관광객 유인책이 되자, 당국자들은 밀렵자들이 거절하기 어려운 제안을 할 여유도 부릴 수 있게 됐는데 - ‘공원 내에서 사냥하다가 붙잡히면, 당신네들은 감옥으로 가는 거야라는 말을 밀렵꾼들은 듣는다. 공원에 들어오지 말라 그러면 당신네들을 위해 공원 내에서건 땅에서건 자선재단들에 제공해주는 일자리를 찾아볼 것이다.

 

빈센트 응쉬마라이르우는 자랑스럽게 이제 우린 공원 대사들입니다.” 라고 말한다. 그는 전직 밀렵꾼이었는데, 영국에 본부를 둔 거릴러 조직 자선 재단이 기금을 대주는 농업 특별계획에서 일하고 있다.

 

응쉬마라이르우는 자기 가족들의 미래 번영의 핵심이 되어주기를 바란다. “내 자식들은 모두 학교에 다닌다.” 고 그는 내기 말해주면서 그리고 시간이 흐르면 우리 자식들도 아마 공원에서 일자리를 얻을 수 있을 지도 모른다.” 고 했다. 


관광업에 문제가 없는 건 아니다. 관광객들은 동물들에게 충격을 주어 이들의 자연적인 행동을 방해할 수 있으며 오염과 쓰레기를 생성시킨다. 그러나 국제자연보전연맹 (ICUN) 을 비롯한 세계 주요 보전 기구들 대부분은 유용한 수단으로서 세심하게 관리된 생태계를 현재 지원한다.

 

관광업은 또한 완벽한 해법인 것은 드물다. 자신들이 경제적으로 들어 올려졌음에도 불구하고, 산 거릴라들의 개체수는 취약한 상태로 남아 있다. 두 가지 산 거릴라 개체들이 살고 있는 국립공원들은 거대하지만, 이 지역 전체를 뒤덮고 있어온 광대한 밀림의 조그만 일부분이며, 거릴라 개체수가 증가함에 따라 공간이 현안 문제가 되고 있는 중이다.

 

스토인스키 () 는 거릴라들은 더욱 서로 부딪히고 있는 중이다.” 라고 경고한다. 이렇게 마주치게 되는 것들은 침략과 전투와 관련이 있으며, 때로는 비극적인 결말이 따르는 바: “새끼 살인율이 더 많아 지고 있다. 새끼들은 이러한 가족들이 함께 있을 때 흔히 살해될 수 있다.”

 

거릴라 기금은 연구 결과에서, 비룽가 숲 일부 지역에서, 몇십 년 에 거릴라 개체수 증가율이 더뎌졌다.

 

스토인스키는 우린 이들 개체수가 늘어나는 것을 보고 싶지만, 그렇게 되려면, 이들이 이용할 만한 서식지가 정말이지 더 많이 있어야 할 것이다.” 라고 했다.

 

답은 더 많은 땅을 거릴라들을 위해 따로 떼어놓는 것일 터인 바, 정확히 유엔이 말하는대로, 전 세계적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 주어야 한다. 그러나 행동을 취해 생산적인 땅을 확보하려면 돈이 들고 개도국 세계에선 그렇게 하려면 자신들에게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이것이 협상에서 주로 쟁점인 것들 중 하나다. 개도국들은 선진국들에게 보전을 하려면 1년에 1천억 달러를 내라고 요구하고 있다.

 

산 거릴라 보존 성공은 우리가 멸종 위기에서 종을 구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고 유엔 생물학적 다양성 대표 일리저버스 엠레마는 말한다. 엠레마 () 는 나이로비의 대표단늘이 이번 주에 만나면 타협점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세계에 던져질 질문은 생물학적 다양성 보호를 위한 노력 속에다가 얼마나 많은 에너지와 자원을 우리가 기꺼이 퍼부을 뜻이 있는가 이다. 엠레마는 우린 과학자들에게서 생물학적 다양성을 해결하는 것은 금세기 밖에 없다는 말을 들어 왔다. ‘그 다음 행성이란 건 존재하지 않는다.” 고 경고하고 있다.



The secret to saving mountain gorillas

 

Published8 hours ago

 

There is a lot of talk about the climate crisis, much less about the biodiversity crisis. Yet the loss of species and habitats is reckoned to pose as much danger to life on Earth as global warming does. The UN warns a million plant and animal species are at risk of extinction in the coming decades unless rapid action is taken. BBC climate editor Justin Rowlatt visits Bwindi Impenetrable Forest, Uganda, to find out what mountain gorilla conservation can tell us about protecting other species.

 

--------

 

I could tell she knew I was there. But the burly matriarch of the Nshongi mountain gorilla family was ignoring me as she plucked branches from a bush and lazily munched on the leaves, like a teenager working her way through a packet of crisps.

 

Then suddenly a baby gorilla tumbled through the undergrowth and past us both. She looked across and our eyes met. Instinctively I lowered my gaze. She wasn't hostile, she just wanted to make sure I knew my place. What was surprising was that I understood exactly what her glance meant. And, even more astonishing, I knew she understood me too.

 

It is that visceral sense of connection between species which makes visiting mountain gorillas in the wild such a profound experience. Spend just a few minutes in the company of a family of gorillas and the concept of "us and them" dissolves. You meet as equals.

 

Yet until fairly recently, the world's mountain gorillas appeared to be on an inexorable path to extinction. Sir David Attenborough recently described how his famous encounter with a mountain gorilla family in 1979 had been "tinged with sadness". It was one of the most memorable experiences of his life, he said, but he worried he might be meeting "the last of their kind".

 

Sir David understands that extinction is part of the evolutionary process - some species die away as others evolve. The problem is species are currently becoming extinct far more rapidly than is usual in evolutionary history. Scientists estimate species extinction is happening between 1,000 and 10,000 times faster than the normal "background rate". They warn the world is experiencing an extinction event comparable in scale with the disaster that saw the dinosaurs wiped out.

 

This matters because biodiversity underpins so much of the functioning of the natural world - from the food we eat to the air we breathe and the water we drink. It also helps protect us from pollution, floods and climate breakdown.

 

But UN negotiations to stem the tide of extinction in Geneva earlier this year ended in deadlock. This week delegates meet in Nairobi to try to reboot the talks. The aim is to agree 21 targets, including protecting at least 30% of the world's land and seas by 2030.

 

The hope is to provide a framework for a landmark international agreement under the UN Convention on Biological Diversity that will be signed by governments in Kunming in October. The ultimate goal could hardly be more lofty - for humanity to "live in harmony with nature" by 2050.

 

So, does the fate of the mountain gorilla hold lessons for how we can conserve threatened species?

 

When Sir David visited the family of gorillas there were around 600 mountain gorillas left. The species was listed as "critically endangered". Mountain gorillas cannot survive in captivity so protection in the wild was their only hope.

 

They live in two groups. One in the Virunga Forest, which straddles the borders between Uganda, Rwanda and the 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the other in the Bwindi Impenetrable Forest in Uganda.

 

They faced the same challenges as many threatened species do today - the habitat they live in was rapidly being cleared by farmers, conservation efforts were being hampered by conflict, and they were sometimes killed by poachers.

 

But 40 years later, the population is now more than 1,000-strong and growing. The species is now listed as just "endangered" - a significant improvement. In fact, there has been something of a baby boom in the past couple of years. Five mountain gorilla infants were born in Bwindi in late 2020 - an unprecedented number. Just three were born in the whole of 2019.

 

The secret of this success? Dr Gladys Kalema Zikusoka was the Uganda Wildlife Authority's first vet in 1995, then she set up the charity Conservation Through Public Health. Perhaps surprisingly, she says, carefully managed tourism has been crucial.

 

"Tourism really does help wild animals if it is done right." But only, she clarifies, if the income from tourism really does flow into the local community.

 

A gorilla encounter figures high on many bucket lists, and tourist lodges and rest houses, craft stalls and trekking centres, now encircle the Bwindi Impenetrable Forest national park.

 

Mountain gorilla

Image caption,

Tourists are willing to pay a high premium for the chance to encounter a mountain gorilla

 

"When I first started out there were only about five lodges, now there are as many as 70," says Dr Gladys. "The lodges have created jobs, the NGOs have created jobs." Gorilla tourism has boosted the entire regional economy, she says, and now the revenues it generates covers much of the cost of running Uganda's wildlife protection service.

 

Bwindi's chief warden, Nelson Guma, agrees the income from tourism has been crucial because it underpins the support of the local community. "These communities live next to the park. And so we feel that they should be a part of the conservation, and they should get benefits from conservation." 

 

Visiting a gorilla family is not cheap. You pay $600 per person, Uganda's gorillas receive up to 40,000 visits a year. Local communities get a 20% cut of the revenue from the park.

 

And mountain gorilla conservation has another huge benefit. To protect the gorillas you need to protect the entire forest ecosystem. The Bwindi Impenetrable Forest is one of the most biodiverse places on earth, so thousands - possibly tens of thousands - of other species are conserved as well.

 

Biodiversity

Image caption,

The Bwindi Impenetrable Forest provides habitat for thousands of species

 

What's more, the cash the gorillas help earn has been used to neutralise other threats. Mountain gorillas used occasionally to be caught in the traps poachers set to catch deer, wild pigs and other animals. They would either sell their catch as bush meat or use it to help feed their families.

 

But once the gorillas became a lucrative tourist attraction, the authorities could afford to make poachers an offer that was hard to refuse - get caught hunting in the park and you'll go to jail, they were told. Stay out and we'll find work for you either in the park or on land provided by charities.

 

"Now we are the ambassadors of the park," says Vincent Nshmarairw proudly. He's a former poacher who works for an agricultural project funded by the UK-based Gorilla Organisation charity.

 

Mr Nshmarairw hopes gorillas will be the key to his family's future prosperity. "My children are all at school," he tells me. "And with time maybe they can get jobs from the park." 

 

Rafiki, Uganda's rare silverback mountain gorilla, killed by hunters

 

Tourism is not without problems. Tourists can disturb animals and disrupt their natural behaviour, it generates pollution and waste, and can undermine local cultures. But most of the world's major conservation organisations, including the International Union for the Conservation of Nature (IUCN), Conservation International and the World Wildlife Fund, now support carefully managed ecotourism as a useful conservation tool.

 

Chalets

Image caption,

Tourists can book lodges close to the Bwindi Impenetrable Forest national park

 

Tourism is also rarely a complete solution. Despite their economic heft, the mountain gorilla population remains vulnerable. The national parks that the two mountain gorilla populations live in are large, but they represent a tiny fraction of the vast jungle that used to cover the region and, as the gorilla population grows, space is becoming an issue.

 

"We're definitely seeing that gorilla families are more crowded," says Tara Stoinski who runs the Dian Fossey Gorilla Fund.

 

Gorillas are "bumping into each other more", warns Ms Stoinski. These encounters are associated with aggression and fights, sometimes with tragic consequences: "We're seeing higher rates of infanticide. Infants can oftentimes be killed when these families come together."

 

Research by the Gorilla Fund suggests that, in some areas of the Virunga Forest, the growth in the gorilla population is slowing for the first time in decades.

 

Mountain gorilla

Image caption,

Mountain gorillas need more habitat for their population to grow

 

"We would love to see this population grow but in order to do so, there's really going to need to be more habitat available to them," says Ms Stoinski.

 

The answer would be more land set aside for the gorillas - exactly what the UN says needs to happen worldwide. But taking productive land out of action costs money and the developing world says they need financial support to do it. This is one of the main sticking points in negotiations. Developing countries are demanding the developed world pay them $100bn a year to support conservation.

 

The success of mountain gorilla conservation shows we can save species from the brink of extinction, says the UN's head of biodiversity, Elizabeth Mrema. She is confident the delegates in Nairobi will be able to find compromises when they meet this week.

 

The question for the world is how much energy and resources we are willing to put into the effort to protect biodiversity. Ms Mrema issues a stark warning: "We've been told by scientists we only have this century to solve the biodiversity crisis. There is no planet B," she says.

 

[기사/사진: BBC]


- Copyrights ⓒ 시사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로그인후 댓글작성 가능합니다.

  • SOS: 어망에 걸린 북극고래 (수염고래), 밧줄 갈수록 더 옭조이는 중
  • © Grigory Tsidulko / Far East Expeditions  입력 2022.7.31.RT 원문 2022.7.30.  극도로 멸종위기에 처해 있는 북극고래 (수염고래) 한 마리, 만일 빨리 도와주지 않으면, 샘명에 위협을 주는 부상을 입을 수도 있다  [시사뷰타임즈] 한 구조대가 휘귀한 북극고래 (수염고래) 한 마리를 구하려고 애를 쓰고 있는 중인데, 이 고래는 오호츠크 해 라셔 (러시아) 해안 앞 바다에서 어망 속에 얽히게 됐다고 금요일, 세계 야생동물기금 (WWF) 라셔가 말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라셔 멸종 위기 생 물(종) 조사 보고서에 포함돼 있는 종에 속하며 멸종 위기 종인 이 동물은 해안 인근에서 현지 어부들이 쳐 놓은 어망에 걸려들자 멀리 달아났는데, 이렇게 하면서 더 얽히게 됐다고 한다. …

    • SVT
    • 22-07-31
  • 문어 - 그 수수께끼 같은 정신세계
  • 우린 왜 의식이 진화된 것인지 아직도 정확히는 모르지만, 복잡한 제반 행동들 및 배워가며 새로운 상황들을 처리하는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 수도 있다. (Credit: Getty Images)      글: 마싸 헨리크   입력 2022.7.25.BBC 원문 2022.7.25.     문어들 및 문어 같은 다른 생명체들은 지각이 있는 동물이라는 증거가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 그렇다면, 문어가 돼 보는 건 어떨까?     [시사뷰타임즈] 문어들은 문제 해결사들이고 짖궂은 일을 만드는 녀석들이며 악명 높은 탈출 술사들이다. 이들은 또한 풍부한 전신세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 문어가 돼 보면 어떨까?   그날 밤은 ‘잉키’ 라는 이름의 문어에게는 길고 힘든 밤이었다. 그날의 방문객들은 이미 다 가버렸고 이제 수족관 내에 잉키가 있던 공간은 버려졌다. …

    • SVT
    • 22-07-25
  • "山 거릴라“ 들을 구할 수 있는 비결
  •     입력 2022.6.20.BBC 원문 8시간 전     기후 위기에 대한 말들이 많이 있지만, 생물학적 다양성에 대한 위기 만큼은 아니다. 하지만, 여러 종과 서식지들의 손실은 지구상의 생명체에게 지구 온난화가 끼지는 것 만큼이나 많은 위협을 가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UN은 동식물 1백만 종이, 급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앞으로 수십 년에 걸쳐 멸종된 위험에 처해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BBC 기후 편집자 쟈스틴 로울랏이 산 (山) 거릴라 (고릴라) 에 대한 이야기가 다른 종들을 보호함에 있어 우리들에게 무엇을 알려주는지 알아내기 위해 유갠더 (우간다) 에 있는 ‘들어가 볼 수 없는 브윈디 숲’ 을 찾아 갔다.     -------     [시사뷰타임즈] 난 거릴라 암컷 한 마리가 내가 그곳에 있다는 걸 알고 있다는 사실을 간파할 …

    • SVT
    • 22-06-20
  • 마가와: 지뢰 냄새 맡는 영웅 쥐, 8살에 사망
  • 마가와는 용맹성으로 PDSA 메들을 수여 받은 바 있으며, 이 상은 때론 동물을 위한 조지 십자장(章) (훈장) 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IMAGE SOURCE,PDSA     입력 2022.5.12.BBC 원문 2022.1.11   [시사뷰타임즈] 그의 영웅적인 행동으로 금 메들 (메달)을 수여받았던 유명한 지뢰 제거 쥐인 마가와가 8살이라는 나이에 사망했다.   5년 동안의 경력에서, 이 설치류는 캠보디어 (캄보디아)에서 지뢰 100개 이상 그리고 다른 폭발물들의 냄새를 맡아 찾아냈다.   마가와는 인간 조련사들에게 지뢰들에 대해 알려줌으로써 안전하게 제거될 수 있도도록 벨점 (벨기에) 자선 재단 아포포에게 성공적으로 훈련을 받은 쥐다.   이 재단은 이 아프리카 산 거대 주머니 쥐가 주말에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재단은 마가와의 건강은…

    • SVT
    • 22-05-12
  • 야생동물: 휘귀종, 걸어 다니는 물고기
  • 걸어다니는-전갈-물고기.ROV SUBASTIAN/SCHMIDT OCEAN INSTITUTE[걷는 물고기 영상으로 보기]인터넷 다른 곳에서 Rhinopias agriloba 이 종에 대해 거의 보기 어려운 영상이므로 필히 보기 바람.       입력 2022.3.25.RT 원문 2022.3.24.   [시사뷰타임즈] 호주 북부의 대보초 (주: 大堡礁: 호주 북동부 퀸슬랜드 해안을 끼고 엄청난 길이로 펼쳐져 있는 산호초 군락) 를 탐사하던 연구원들이 호주 해역에서 전에는 결코 본적이 없었던 휘귀종 “걸어 다니는” 물고기를 발견했다.   이런 형태의 전갈 물고기의 학명은 Rhinopias agriloba이며 보통 중앙 태평양의 허와이 (하와이) 해역들에서 발견된다.    고국인 호주에서 이제까지 이런 형태 중의 하나라도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어종은 ‘걸어 다니는 물고기’ 로 알려져 있는데, 이 …

    • SVT
    • 22-03-25
  • 트라이쎄러탑스 화석: 지구에서 발견된 가장 완벽한 것들 중 하나
  • 에맄 휫제럴드는 멜버른 박물관에서 호리더스 더 크라이쎄라탑스의 전시를 도왔다.     입력 2022.3.23.CNN 원문 2022..3.20   [시사뷰타임즈] 늦은 오후, 햇빛이 먼태너의 능선에 있는 사암 (沙巖) 위에 내리 쪼이면서, 같은 날 일찍 내린 소나기에 흠뻑 젖어 있는 빗물에 패인 거 대한 구멍을 비추고 있었다. 상업적인 고생물 학자 크레익 휘스터는 사유지 위를 그냥 걷고 있는 동안 햇빛 속에 반짝이는 골반 및 대퇴골 뼈 일부들을 봤다고 했다.   휘스터는 자신이 힘센 트라이쎄러탑스의 가장 완벽한 골격들 중 하나를 우연히 마주친 것이라는 사실은 거의 모르고 있었다.   그는 “그 당시, 난 내가 본 것이 특별하다고 추정하거나 특별하길 바랐지만, 이 표본의 질과 미치는 범위에 대해 안 것을 아는데는 발굴을 하며 또 다시 한 달이 걸…

    • SVT
    • 22-03-23
  • ‘미친 듯한‘ 게들, 해저 사진기로 포착 촬영
  •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Crab.e.cam: 호주를 사로잡고 있는 해저 게 영상들     입력 2022.3.3.BBC 원문 18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앤디 버넬는 열렬한 호주 어부 중 한 명이며 항상 자신이 카약을 타고 있는 동안 게들이 무슨 일을 벌이고 있는지 궁금하게 여겨 왔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게 잡이 그물에 사진기를 묶어 놓은 뒤 기록하기 시작했다.   이 자료영상은 그를 놀라게 한 것은 물론이고, 다른 많은 애덜레이드 (주: 호주 남부에 있는 도시) 현지 사람들도 놀라게 했는데, 이들은 바다 표면 바로 밑에서 이렇게나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을 줄은 전혀 예상도 못했다.   영상: 이사벨 랏     -영상에서-     “게들은 정신 없이 바쁘며, 그냥 미친 것 같다!”   앤디 버넬: “안녕하십니까, 전 앤디 버…

    • SVT
    • 22-03-03
  • 동물들의 6번째 감각 (육감): 재난 미리 감지하는 능력들
  • 과학자들은 염소들이 화산 활동을 감지하는지의 여부를 실험해 보려고 그들의 행동유형 연구를 위한 추적기를 2년 동안 목에 걸어두었다. (Credit: MPI-AB)   입력 2022.2.20.BBC 원문 2022.2.15.     1천년 동안, 전 세계 사람들은 자연재해를 두려워하며 불안해 하는 동물들의 행동을 보고해 왔다. 동물들의 이러한 신호들이 곧 닥칠 재앙에 대해 우리들을 위한 경고용으로도 쓰일 수 있는 것일까?     [시사뷰타임즈] 2014년, 인더니셔 (인도네시아) 앞바다 진도 9.1 해저 지진으로 유발된 대해일이 10여개 국가의 최소 225,000명을 죽이면서 인도야의 해안 공동체들을 떼죽음으로 몰아넣었다. 어마어마한 사망자 집계는 많은 공동체들이 경고를 전혀 받지 못했다는 사실 때문에 야기된 것의 일부였다.   조수-지진 감지기 따위의 인간이 만…

    • SVT
    • 22-02-20
  • 메콩 강 지역의 새로운 동물 종들: 귀신 같은 원숭이와 악어 등등
  • 포파 랑구르 원숭이는 녀석의 눈 주위에 귀신 같이 하얀 원이 있다.IMAGE SOURCE,PRESS ASSOCIATION     입력 2022.1.26.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세계 야생동물 기금 (WWF) 환경보호단체는 대 메콩 지역에서 새로 발견된 동물 224종 목록을 출간했다.   이러한 종들에는 눈 주위에 귀신처럼 흰색 원이 있는 원숭이, 개구리, 영원류 (蠑螈類) 그리고 유일하게 즙이 많은 대나무 종 등이 포함돼 있다고 WWF는 말한다.   이 지역에서 세계 가장 멸종위기 동물 몇 가지가 멸종위기 종으로 지정되기 이전에도 멸총에 직면하고 있다.   메콩 지역에는 캠보디아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그리고 비엣남 (베트남) 등이 포함돼 있다.Ghostly monkey and crocodile newts among new Mekong area species   Published4 hours ago   The Popa langur monkey has ghostly …

    • SVT
    • 22-01-27
  • 케냐: 쌍둥이로 태어난 코끼리 새끼들, 태어나면서 부터 생존 싸움 직면
  • 케냐의 삼부루 국립 보호구역에서 1월20일, 희귀한 새끼 쌍둥이 코끼리가 보인다.     로이터 통신사 기사에서   입력 2022.1.21.CNN 원문 2022.1.21.   [시사뷰타임즈] 어미 보라의 젖을 먹고 수컷이 주시하며 지켜주는 가운데, 영양분을 섭취한 새로 태어난 희귀 쌍둥이 코끼리 새끼들을 환경보전주의자들은 케냐 사파리 공원에서의 삶으로의 위험천만한 출발에서 살아남도록 돕게 되길 바라고 있다.   아직 이름이 지어지지 않은 이 두 마리는 이번 주 현지 자선단체인 ‘코끼리를 구하라’ 가 두 번 째로 보는 쌍둥이 새끼로 태어났다.   화요일, 이 자선단체 설립자 더글러스-해밀튼은 “쌍둥이들은 출생 후 겨우 1%만 코끼리 노릇을 한다. 아주 흔히 어미들은 쌍둥이들을 먹일 정도의 젖이 없다.” 고 했다.   이 단체가 마지…

    • SVT
    • 22-01-21
  • 칼라왈리: 인도의 ‘초특급 엄마’ 어미 호랑이에 대한 추억
  • 칼라왈리는 일생 동안 새끼 29마리를 낳았다. IMAGE SOURCE,VARUN THAKKAR / 칼라왈리는 펜치에선 친숙한 얼굴이었다. IMAGE SOURCE,VARUN THAKKAR     입력 2022.1.18.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인도의 “초특급 엄마” 어미 호랑이는 보통 보는 큰 고양이과 동물이 전혀 아니었다.   이 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호랑이들 중 하나인 칼라왈리는 16살이 댔을 때 주말에 숨졌다. 이 어미 호랑이는 자신이 살았던 보호구역의 부를 바꿈에 큰 역할을 했던바, 인도 중부의 마드햐 프라데쉬 주에 있는 펜치 호랑이 보호구역이 그곳이었다.   이 녀석이 차고 있었던 무선 목걸이 (collar) 때문에 ‘칼라’ 왈리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어미는 일생 동안 9번 수태를 하여 새끼를 총 29마리 낳았는데, 한 전문가는 “다산을 한” 유산이라고 했다.   이 녀석…

    • SVT
    • 22-01-18
  • [영상] '일생에 한 번 볼까발까‘ 희귀 보라 문어, 호주에서 포착
  • 무지개 색조이며 호주 대보초 (大堡礁: 호주 북동부의 퀸슬랜드 해안과 나란히 나 있는 큰 산호초)에서 눈에 띈 보라 문어를 해양 생물학자 저신타 섀클리튼이 영상으로 찍었다. 출처: CNN     [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2.1.17.CNN 원문 2022.1.17.   [시사뷰타임즈] 보라문어는 문어목 보라문어과에 속한 문어로서 일명 ‘담요 문어’ 라고도 하는데, 이 문어의 다리와 다리 사이에 전체적을 막이 있고 다리를 벌렸을 때 담요를 펼쳐놓는 듯한 느낌이기 때문이다.-영상에서-   해양 생물학자 저신타 섀클리튼 (여) 이 문어를 호 북동부의 대보초에서 스노클링 잠수를 하는 동안 목격했는데, 밝은 주황색 및 노란 색을 띈 도라 문어 (딤요 문어) 가 물을 뿜으로 주위를 돌고 있는 모습은 대단이 놀라운 것이었다고 했다.   이 생명체는 …

    • SVT
    • 22-01-17
  • 코뿔소, 이제 평화의 상징이 되다
  • 인도 아쌈 주의 마나스에서는 무게 1톤짜리 거대한 코뿔소 뿌리가 뽑혔었지만, 이제는 이 지역에서 번성하고 있다. (Credit: Getty Images)     BBC 지구 프로그램   글: 기타니알리 크리쉬나 및 샐리 하워드   입력 2022.1.15BBC 원문 2022.1.12.   [시사뷰타임즈] 주변과는 다른 인도 북부의 한 야생 지역에서, 코뿔소는 평화를 가져오도록 하는 것 및 자존심을 회복하여 인종 갈등에서 비롯된 것을 치유하는 데도 도움을 주고 있다.   2008년9월1일 자정에 전화가 걸려왔다. 1톤짜기 거대한 코뿔소 중 처음으로 온 녀석들 중 하나이며, 400km 떨어진 카지랑가 국립공원에서 인도 아쌈에 있는 마나그 국립공원으로 온 이 녀석은 밀림의 변두리에 있는 한 마을로 향하는 중이었다. 인간들과의 그 어떤 충돌이라도 이곳에서의 코뿔소 번식 프로그램 …

    • SVT
    • 22-01-15
  • 희귀한 거대 심해 유령 해파리, 다리 펼친 폭 거의 10m
  • 먼트레이 만 수족관 연구소가 거대한 유령 해파리의 희귀한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이 장대한 심해의 만남을 시청해 보시라. 출처: CNN     [CNN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1.12.CNN 원문 2022.1.12.      -영상에서-     먼트레이 만 수족관 연구소 (MBARI) 과학자들이 희귀한 거대 유령 해파리 모습을 영상에 답았다.   이 심해 생명체와의 만남을 “닥 리케츠” 라 불리우는 원격 작동 수중 차량을 이용하여 영상에 담았다.   이 해파리 종의 몸은 90cm 이상, 그리고 헝겊 끝처럼 생긴 팔은 길이가 9.9m 이상까지 자랄 수 있다.   MBARI는 심해 속으로의 잠수 수천 번을 기록해 놓았는데, 이 해파리와 마주친 것은 겨우 9번뿐이었다.Video shows rare deep-sea encounter with a giant phantom jellyfish   Jan. 12 2022   The Monte…

    • SVT
    • 22-01-12
  • 익띠어소어: 화석화된 거대 어룡 (해룡), 랏랜드 저수지서 발견
  • 익띠어소어는 9천만년 전 쯤에 멸종됐다. IMAGE SOURCE,ANGLIAN WATER / 익띠어소어: 화석화된 거대 어룡 (해룡), 룻랜드 저수지서 발견 IMAGE SOURCE,MATTHEW POWER PHOTOGRAPHY      입력 2022.1.11.BBC 원문 2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랏랜드 물 자연 저수지에서 일하고 있는 조 데이비스는 “군 의회에 전화를 걸어 공룡 한 마기를 발견했다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고 설명한다.   2021년2월 비축 저수지에서 조경 일을 하고 있는 동안, 그는 진흙 밖으로 뭔가가 기이한 것이 불쑥 나와있는 것을 목격했다.   공령은 아니었다. 그러나 그것은 익띠어소어 (어룡, 해룡) 이라고 불리우는 몸 길이 10m인 바다 포식자의 화석화된 유해였다.   그리고 그것은 영국에서 지금 껏 발견된 이러한 유형의 것들 중 가장 큰 것이었다.   데이비스는 …

    • SVT
    • 22-01-11
  • 수수께끼: 누가 물었을까? 옆구리 물린 자국, 믿기 힘든 상어 사진
  • 거대 상어 물린 자국 확대 사진     입력 2022.1.6.CNN 원문 2022.1.5.   [시사뷰타임즈] 사진작가 자릴 나라포브가 거대 백상아리를 처음 봤을 때 들었던 생각은: "저게 진짜인가?“ 였다.   2019년8월, 상어 열혈 지지자이자 환경보호운동가이며 영화제작자인 나자포브는 친구 몇 명과 멕시코 해안을 탐험하고 있는 중이었다. 아들 눈에 자신들의 배 가까이로 다가오고 있는 거대한 백상아리 한 마리가 눈에 들어왔다.   이러한 상황만으로도 이미 흥분되는 것이었다. 그때 이들은 이 상어 옆구리에 수수께끼같이 물린 자국이 있음을 깨달았다.   나나포브는 ‘오늘의 CNN 여행’ 프로그램에 “살면서 이런 건 본적이 없기 때문에 진짜 놀랐었다.” 고 하면서 “거대한 상어 몸에 나 있는 물린 자국은 너무도 거대한 것이었다.” 고 했…

    • SVT
    • 22-01-06
  • 애머전 강 거북이, 1백만 마리 방사
  •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12.21.NEW YORK POST 원문 2021.12.21.   [시사뷰타임즈] 애머전 (아마존) 강 거북이 1백만 마리가 볼리비어와 브러질 (브라질) 국경 인근에 방ㅇ사됐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하고 있다.   거북이 개체수 감소와의 전쟁을 위한 이 방사 작전은 양국의 보전 특별계획이 주도한 것이다.   카밀라 훼라라, WWF 브러질, 기술 감독관: “우리가 이 지역을 선정한 이유는 이곳이 애머전 강 거북이들이 가장 많이 알을 낳는 장소이기 때문이다.”   거북이 암컷 약 10만 마리가 매년 이 지역에서 앓을 낳는다.   애머전 강 거북이들은 기후 변화 및 인간 활동 등 양쪽으로부터 위협을 받고 있다. 브러질 당국의 집행하는 금지조치에도 불구하고, 밀렵자들은 여전히 이 거북이의 알과 고기를 노리고 있다.   …

    • SVT
    • 21-12-21
  • 공룡 알 속, 완벽하게 보존된 공룡 배아 발견
  • 자료사진: 2021.12.22. 중국 푸조우 기자회견 동안 찍은 화석화된 기ㅛ털-부리 공룡류의 배아 ‘아기 잉량’ 이 들어 있는 알을 사진에 담았다. © Getty Images / Wang Dongming     입력 2021.12.22.RT 원문 2021.12.22   [시사뷰타임즈] 아기 공룡이 알 속에 웅크리고 있는 채로 완벽히 보존된 화석이 잘못 놓여져서 여러 해 동안 찾지를 못했다가 중국의 박물관 뒤편에서 재발견되면서, 중생대 시대의 생명체들과 새들 사이의 연결 고리에 대해 새로운 정보를 주고 있다.   화요일에 출간된 논문에서, 과학자들은 백악기 (주: 공룡이 생존하던 1억 4600만 년에서 6500만 년 전의) 말 새같은 수각아목 (獸脚亞目: 육식성이며 두 발로 보행) 의 공룡 배아의 발견은 상당히 의미깊은 것이라며 칭송했다.   7천만 년 된 이 화석은 이 화석이 발견된 잉량 석재 자…

    • SVT
    • 21-12-22
  • 육식 독수리 벌: 고기 만찬 즐기도록 장 세균 특수 진화
  • 연구원들은 독수리 벌의 내장에 독수리, 하이이나 그리고 썩는 고기를 먹고 사는 다른 동물들에게서 발견되는 것과 비슷한 백티어리어 (박테리아) 가 풍부하다고 했다.     입력 2021.11.25.CNN 원문 2021.11.24   [시사뷰타임즈] 아주 많은 대다수의 벌들이 꽃가루와 꽃 속의 꿀을 먹지만, 어떤 종의 벌은 꽃이 만발한 목초지를 죽은 동물의 사체로 대체하면서 고기 잔치를 벌이도록 진화했다.   식단의 이러한 극단적 변천을 이해하기 위해, 캘러포녀 강변 대학교, 컬람비어 대학교 및 코넬 대학교의 과학자들은 코스타 리카에 사는 이른바 독수리 벌의 내장 백티어리어 (주: 박테리아; 또는 인체내 미생물 생태계라고도 하는) 를 연구했다. 연구원들은 이 벌들의 내장에는 독수리, 하이이나 (하이에나) 그리고 썩어가는 사체를 먹고 사는 다른 …

    • SVT
    • 21-11-25
  • 밀렵꾼 덫에 걸려 코 절반 잘린 아기코끼리...결국
  • 코 절반이 절단된 수마트라 아기 코끼리가 사레에 마을에 있는 코끼리 훈련 본부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아기 코끼리는 아세흐 자야 마을에 있는 마을 사람들이 발견한 것이었다. IMAGE SOURCE,EPA     입력 2021.11.18BBC 원문 5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인더니시어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새끼 코끼리 한 마리가 밀렵꾼들이 설치해 놓은 덫에 코 절반을 잃은 뒤 사망했다.   심각한 멸종 위기 종인 이 코끼리의 1살짜리 새끼는 올가미 덫에 걸린 뒤 무리의 뒤에 처지게 됐다.   아세흐 마을 사람들이 이 녀석을 발견하여 치료를 받게 해주려고 보전 기관으로 데리고 갔다.   보전 관계자들은 이 녀석에게 절단 수술을 통해 살리려고 해보았지만, 2일 후에 코가 잘리면서 얻은 부상으로 감염 감염된 것을 이겨내지를 못했다고 말한다. &…

    • SVT
    • 21-11-18

[ 시사 View 社說 ]

윤석열, 급히 휴가 … 한국의 K9 천둥 자주포美 전직 관료들 "펠로시 만나지 않은 尹, 미국 모욕한 ...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2021 강경젓갈 축제...젓갈만 파는데 엄청난 점포 크기 입력 2021.9.22.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있는 ‘강경 젓갈 골목’ 은 우리...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지중해... 해저에 숨어 있는 외계 세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2.7.24.BBC 원문 2022.6.7. [시사뷰타임즈] 깊은 바다 속은 우주... 더보기

[ Autos ]

스쿠터 소환: 인도의 테슬라 2륜차 산업 강타 크리쉬나 자이스왈은 평소대로 한 바퀴 돈 뒤 주차한 것 뿐이었는데 폭발하며 화재에 휩싸... 더보기

[동물의 왕국]

SOS: 어망에 걸린 북극고래 (수염고래), 밧줄 갈수록 더 옭조이는 중 © Grigory Tsidulko / Far East Expeditions 입력 2022.7.31.RT 원문 2022.7.30. 극도로 멸종위기에 처해 있는...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크로에이셔 버스 추락: 폴런드 순례자 12명 사망, 31명 부상 추락 현장의 비상 요원들. 이 버스는 도로변 배수로 속에 추락했다. IMAGE SOURCE,GETTY IMAGES 입...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