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스쿠터 소환: 인도의 테슬라 2륜차 산업 강타


크리쉬나 자이스왈은 평소대로 한 바퀴 돈 뒤 주차한 것 뿐이었는데 폭발하며 화재에 휩싸였다고 말한다. IMAGE SOURCE,KRISHNA JAISWAL

  

 

입력 2022.4.30.

BBC 원문 1일 전

 

[시사뷰타임즈] 로밧 (로봇) 들이 인도 남부의 타밀 나두 주에 있는 올라 전기 이동성이라는 전기 스쿠터 회사의 방대한 크기의 공장 바닥을 가로질러 활공한다.

 

모 회사 -올라 캡스의 모기업인 ‘ANI 기술이 보조금으로 올라 전기전체를 소유하며 2017년에 설립됨- 가 일본인 투자가 솦트뱅크의 지원을 받는 이 회사는 야심만만이다. 한때 가동 용량 전체를 돌렸던 이 회사는 이 공장이 세계RM 어느 공장보다 더욱 많은 전기 스쿠터를 찍어내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조립선 작업의 많은 부분은 로밧이 하며,로밧들은 스쿠터 부품들을 신송하게 이송해 주며 용접도 한다.

 

아마도 이 공장에 애해 가장 놀라운 점은 이 공장의 준수한 크기 -500에이커 이상 퍼져있는- 가 아니라 노동력일 것이다.

 

현재 직원 1,700~1,800명 중 대부분은 여자들이 차지하고 있다. 교대 관리자, 실험 승차자, 기술자 그리고 훈련사 등으로 일하고 있으며, 이것이 많은 사람들에게 있어 첫 번 째 직업이다.

 

하지만, 제품 출하가 매끄럽지 만은 않아 왔다.

 

올라 전기는 이 회사는 최초 기종인 S1 S2 프로로 발매를 시작했고 이것들은 충전 가능한 전지를 동력으로 하는 것이었으며 20218, 24시간 만에 주문 10만 개를 받았다.

 

그러나 최초 제품 인도가 12월 달에 이뤄졌기 때문이 일부 고객들이 사회연결망 (SNS) 에 기술적인 여러 문제들에 대해 불평을 했고 이번 주 이 회사는 특정시기에 내놓은 자사 스쿠터들 중 1,441대를 소환할 수밖에 없었다.

 

이 소환 사태는 푸네 지방에서 326일 잘 알려진 사건 뒤에 나온 것인데, 당시 한 고객이 새로 구입한 스쿠터를 주자했을 때 주차 직후 스쿠터 스스로 화재에 휩싸였다.

 

일요일 이 회사눈 성명서에서 자사 초기 평가 결과는 이 온도 조절 관련 사건은 유일한 것일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 준다고 했다. 그러나 소환된 특정시키 출하제품 모두를 통상적인 진단 및 건전성 점금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 회사 최고책임자이자 올라 전기 기동성 공동설립자인 브하비쉬 아가르와는 성명에서 이 스쿠터들은 우리 서비스 기사들의 검사를 받게 되며 모든 전지 체제, 온도 조절 체제는 물론이고 안전 체제 등을 철두철미하게 받을 것입니다.” 라고 했다.

 

BBC 뉴스는 이 문제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위해 회사에 접근했지만, 더 이상의 말은 꺼렸다.

 

올라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인도 신설 회사들인 오끼나와 및 퓨어 EV 등을 비롯한 다른 상표 전기 스쿠터 3가지에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전기 스쿠터로의 변천

 

 

인도에 이용할 만한 전기스쿠터가 지난해에 도래한 것은 흥미진진한 순간이었는데, 도로 사용자에세나 정부에게나 다 그랬다.

 

많은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인도는 자국의 14억 인구가 전기 차량을 향하되 휘발유와 경유를 끊을 방법을 연구 해왔다.

 

그리고 배출가스 0’ 아라는 목표에의 도전과는 별개로, 자국의 많은 이웃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인도도 증가하고 있는 통화팽창 (인플레이션) 을 막아보려는 중이다.

 

자신의 차량으로 도로 실험을 해본 자동차 관련 기자인 파르스 차란에 따르면,

올라 전기 기동성은 사사 자체를 테슬라 전기 2륜차로서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

 

그리고 3월달, 인도의 원유 수입비용 저감으로의 전략의 일환으로 정부는 이 회사가 총 20기가와트 시간 사용이 가능한 동력을 갖는 전기 차량 전지를 제조하게끔 국가의 지원을 받을 것이라고 공표했다.

 

하지만, 업계 사람들은 인도의 전기 차량 제조자들이 현재 인도 국내 시장 조사가 일반적으로 결여돼 있다는 것 및 가벼운 규체 등의 몇 가지 문제에 직접 봉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쾌속 2륜차용 충전 전지를 만드는 로그9 재료 설립자인 아크샤브 싱할은 우린 오래도록 다른 나라들이 만든, 다른 나라들을 위한 기술들에 의존하면서 인도 생태계에의 응용가능성에 대해선 전혀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다. 인도는 환경 및 운영 전망 양자에서 고유의 역학이 있다고 말한다.

 

고온과 홍수 더하기 한심하게 유지되는 인도 일부 지역의 도로 사정을 포함,극단적인 날씨 조건들이 자동차 제조자들에에 있어서 정말 힘든 시장으로 만든다고 그는 강조한다.

 

싱할은 엄격한 규제의 결여가 제조자들로 하여금 더욱 더 충분한 품질 통제 심 실험도 없이 서둘러 시장에 내놓게 해놓는다고 느낀다.

 

인도의 자동차 거래자들 협회 연맹 (FADA) 도 새로 싹을 티우는 2륜차 시장에 대해 더욱 엄격한 규체를 촉구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기관 NITI 아아이옥의 고문인 수드헨두 신하는 우리가 엄중하지 않다고 결론 짓는 것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전기 스쿠터 거의 37,000대가 이미 인도에서 팔렸고 극소수 사람들만 기술적 문제를 경험했다는 점을 지적한다.

 

그는 우린 산업 전체 또는 전기 차량의 전지를 비난할 수가 없다. 복수의 이유가 있을 수 있다. 그러므로, 조사가 끝날 때까지는 이에 대해 논평을 하는 건 옳지 않을 것이다. 우리의 최대 관심사는 안전이다라고 덧붙인다.

 

올라 전기 기동성은 자사 스쿠터들은 공인된 연구소 15곳에서 엄중하게 실험을 받아왔고 각 연구소 마다 다른 지형들에서 1백만km 이상을 달리게 하여 실험했다.” 는 말을 반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스쿠터 화재로 흔들린 크리쉬나 자이스왈과 같은 고객들의 신뢰를 되찾기엔 힘겨운 전투가 될 것이다. 그는 “15분도 채 안돼 스쿠너가 재로 변했다.” BBC와의 전화 대담에서 말했다.

 

그는 우린 올라에 대해 신의를 잃었다. 내 친구들은 구입하기를 원했었지만, 이제눈 구입을 안 하기로 작정들을 했다.” 고 말한다,  




Scooter recall hits India's 'Tesla of two-wheelers'

 

By Priti Gupta & Ben Morris

 

Published1 day ago

 

Ola Electric assembly line

IMAGE SOURCE,OLA ELECTRIC

Image caption,

Ola Electric Mobility hope its facility in the southern state of Tamil Nadu will become the world's biggest scooter factory

 

Robots glide quietly across the vast factory floor of electric scooter firm, Ola Electric Mobility, in the southern India state of Tamil Nadu.

 

With a parent backed by Japanese investor, Softbank, this start-up is ambitious. Once running at full capacity, the company hopes this factory will churn out more electric scooters than any other plant in the world.

 

Much of the assembly line work is done by robots, which speedily transport scooter parts around and weld them together.

 

Perhaps the most striking thing about this factory though is not its sheer size - spread over 500 acres - but the workforce.

 

Women make up most of the staff which currently number between 1,700 and 1,800. Working as shift managers, test riders, technicians and trainers, it is a first job for many.

 

Motorcyclists ride through a flooded street after heavy rainfall at Jahangirpuri area in New Delhi in August 2021.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India has tough road conditions for vehicles

 

However, product roll out has not been going smoothly.

 

Ola Electric launched its first models, the S1 and S1 Pro, which are powered with rechargeable batteries, in August 2021 - receiving 100,000 orders in just 24 hours.

 

But since the first deliveries were made in December some customers have complained on social media of technical problems and earlier this week the firm was forced to recall 1,441 of its scooters from a particular batch.

 

The recall followed a well-publicised incident on March 26 in Pune, when one customer's new vehicle spontaneously caught fire just after it was parked.

 

A company statement on Sunday said its preliminary assessment showed the "thermal incident was likely an isolated one." But it will carry out diagnostics and health check all the scooters recalled in that specific batch.

 

"These scooters will be inspected by our service engineers and will go through a thorough diagnostics across all battery systems, thermal systems, as well as the safety systems," chief executive and co-founder of Ola Electric Mobility, Bhavish Aggarwa said in the statement.

 

BBC News approached the company for more information on this but it declined to comment further.

 

Not limited to Ola there have also reportedly been three other fires involving different brands of electric scooters, including Indian start-ups Okinawa and PURE EV.

 

Krishna Jaiswal burnt out scooter

IMAGE SOURCE,KRISHNA JAISWAL

Image caption,

Krishna Jaiswal had just parked his scooter after a routine trip when he says there was a blast and it caught fire

 

India's shift to electric vehicles

 

The arrival of affordable electric scooters in India last year was an exciting moment - both for road users and the government.

 

Like many countries, India is trying to work out how to wean its 1.4 billion population off petrol and diesel towards electric vehicles.

 

And aside from challenging net zero emissions targets, like many of its neighbours, India is also fending off rising inflation.

 

Ola Electric Mobility had successfully positioned itself as "the Tesla of electric two-wheelers" according to motoring journalist, Parth Charan who has road tested its vehicles.

 

And accordingly in March as part of the country's strategy to transition to lower its oil import costs the government announced the firm will get state support to manufacture EV batteries that can store a total of 20 gigawatt-hours of power.

 

However, market participants are concerned that some of the problems India's EV manufacturers are now encountering relate directly to a general lack of research in to the domestic market and light regulation.

 

"We have long relied on technologies made in, and for, other countries and never questioned its applicability to the Indian ecosystem. India has its own dynamics, both from an environmental, as well as operational perspective," says Akshay Singhal founder of Log9 Materials, which makes a rapid charging battery for two-wheelers.

 

Extreme weather conditions including heatwaves and flooding plus poorly maintained roads in some parts of India make it a really challenging market for auto makers, he underlines.

 

Mr Singhal feels a lack of rigorous regulation has further allowed manufacturers to rush products on to the market without sufficient quality control and testing.

 

Indian entrepreneur, co-founder and CEO of Ola, Bhavish Aggarwal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Bhavish Aggarwal is also the entrepreneur behind ride-hailing firm, Ola Cabs, a rival to Uber which operates in India, Australia and the UK

 

India's Federation of Automobile Dealers Associations (FADA), is also calling for tougher regulation of the burgeoning EV two-wheeler market.

 

But "to conclude that we are not stringent would be completely wrong," says Sudhendu Sinha, an advisor at government agency, NITI Aayog. He points out that almost 37,000 electric scooters have already been sold in India and only a handful of those have experienced technical problems.

 

"We cannot blame the entire industry, or the batteries of the electric vehicles. There may be multiple reasons. So, until the investigations are over... it would not be right to comment. Our prime concern is safety," he adds.

 

Ola Electric Mobility reiterated that its scooters have been robustly tested at 15 accredited labs with each aspect of the vehicle tested "over a million kilometres across different terrains."

 

Nevertheless, it will be an uphill battle to win back the confidence of consumers like Krishna Jaiswal, who was shaken by his scooter fire. "Within 15 minutes the scooter turned in to ashes," he tells the BBC in a phone interview.

 

"We have lost faith in Ola. My friends wanted to buy, but now have decided not to," he says.

 

[기사/사진: BBC]


- Copyrights ⓒ 시사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로그인후 댓글작성 가능합니다.

  • 제너시스, 샹하이 상공서 무인기 쇼 진행하며 중국 출시 기념
  •  2021-04-06 08:23   --- 제너시스, 중국 관중에게 새로운 형태의 진보적인 브랜드 스토리텔링 선보이며, 이례적인 시각적 첫 선으로 중국 출범 기념--- 제너시스, 상하이 중심부의 상공을 화폭 삼아 펼쳐진 수천 개의 조명 무인기로 상표 정체성과 탁월한 설계 철학을 알리는 그림 형상화--- 공연 정점에서 3천281대의 무인기 (드론) 동원돼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세우고, 기술적으로 진보된 경험을 통해 한계를 뛰어넘는 제너시스의 정신 표현   (상하이 2021년 4월 6일 PRNewswire=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제너시스(Genesis)가 중국 시장 공식 출범을 기념하기 위해 상하이 상공에 수천 대의 무인기를 띄우면서 저녁 하늘을 밝게 비추며 획기적 상황을 일으켰다. 제너시스 세계를 보여주기 위해 조율된 화려한 시각적 측면은 대담한 스토리텔링 컨셉을 전달하…

    • SVT
    • 21-04-06
  • 현대 자동차 스타리아,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  2021-03-26 18:31   서울, 한국, 2021년 3월 26일 /PRNewswire/ -- 현대차의 새로운 MPV(다목적차량, Multi-Purpose Vehicle) 프리미엄 크루저(cruiser) '스타리아'의 사전계약 계약 대수가 계약 첫날 1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는 25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스타리아의 첫날 계약 대수가 1만1003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준중형 세단 및 SUV 시장의 현대차 대표 모델인 아반떼, 투싼 등의 사전계약 대수를 상회하는 수치로 스타리아가 기존 MPV 시장의 외연을 승용 시장까지 확대하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아반떼 1만58대, 투싼 1만842대).   현대차는 스타리아가 혁신을 통해 미래형 모빌리티의 경험을 선제적으로 제시한 부분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스타리아 라운지는 주행감 및…

    • SVT
    • 21-04-04
  • MAK 2021 항공비행시범: 라셔. 세계 최조 전기 비행기 첫 선
  • © CIAM / Facebook     입력 2021.3.30.RT 원문 2021.3.20.   [시사뷰타임즈] 전기 발동기 (모터) 를 장착한 첫 비행기가 마스커우 (모스크바) 지역의 주코프스키에서 7월20~25일 동안 열리는 MAKS 국제 항공 우주실에서 시연을 보일 것이라고 부수상 유리 보리소프가 이번 주에 기자들에게 말했다.   보리소프는 “이것은 ‘선진연구기금’ 으로 행해진 것이며, 초전도성(超傳導性) 원칙을 바탕으로 하는 전기 비행기이다.” 라고 했다. 전기 발동기는 라셔 (러시아) 의 중앙항공발동기 (CIAM) 연구소가 개발 중인 혼합 연쇄 발동 시범 장치의 일부이다.   고온 초전도성에 출력 500KW인 혁신적 전기 발동기는 재료 전문사 수퍼악스가창조한 것이다.   유망성이 있는 초전도성 비행기 전기 발동기에 대한 시험은 2월5일 시작됐다. 특수 비행 실험실…

    • SVT
    • 21-03-30
  • 기아, EV6 도안 완전 공개
  •  2021-03-16 17:00   서울, 한국, 2021년 3월 16일 /PRNewswire/ -- 기아는 15일 신규 디자인 철학 발표와 함께 최초의 전용 전기차 EV6의 내·외장 디자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EV6는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가 반영된 최초의 전용 전기차다.   오퍼짓 유나이티드는 대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자 대비(Contrast)적인 개념을 결합해 만들어 내는 시너지로 서로 대조되는 조형, 구성, 색상 등을 조합함으로써 이전에 존재하지 않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미래지향적이면서도 독창적인 EV6의 외장 디자인   EV6는 미래 운송수단의 이정표를 제시하는 모델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자 하는 기아의 의지를 담아 미래지향적이면서…

    • SVT
    • 21-03-19
  • 커누社, 세계서 가장 귀여울 수 있는 전기 소형트럭 공개
  •     입력 2021.3.12.CNN 원문 2021.3.12.   [시사뷰타임즈] 길다란 덮개 밑에 커다란 엔진을 넣어 놓을 필요도 없는 채로, 소형 전기 트럭 설계자들은 여러 형태로 창조적이 돼가고 있는 중이다. 테슬라의 쐐기 모양인 사이버트럭도 있고, 어메이전 (아마존) 의 지원을 받는 리비언은 통상적인 엔진으로 가동되는 트럭을 내놓을 계획을 한다.   현재, 켈러포녀에 본사를 둔 또 다른 전기 차량 신설 회사인 커누가 “운전석이 완전 앞쪽” 으로 돼 있어서 운전자가 거의 직접 앞바퀴 위쪽에 앉게 되는 소형트럭을 공개했다.   엔진실 덮개가 있는게 아니라, 커누사의 트럭은 앞면이 승합차 같다. 그래서 전체적으로 트럭을 너무 크게 만들지 않아도 짐 실을 공간이 더욱 확대된다.   커누 트럭은 길이가 184인치 (4.68m 정도) 이며 도요타의 코롤…

    • SVT
    • 21-03-12
  • 독일 전기차(EV) 제조업체 e.GO Mobile, 기금 조성 전시 종료
  •     - 2021년 6월 예정으로 e.GO Life 생산 개시- 분산적 국제 성장을 주도하기 위해 혁신적 생산 인터넷에 집중   아헨, 독일, 2021 년 2월 26일 국제 사모펀드 회사 nd Group B.V.의 자회사이자 Next.e.GO Mobile SE의 대주주인 nd Industrial Investments B.V.가 Next.e.GO Mobile SE에 대한 3천만 유로 이상의 시리즈 B 주식 펀딩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감했다. 이번 펀딩은 Next.e.GO Mobile SE의 독일 공장 생산 개시 및 회사의 성장 의제를 지원할 목적으로 진행됐다.   이번 펀딩 라운드는 Moore Capital Management, LP의 창립자 겸 CEO인 Louis M. Bacon의 개인 소유 투자사인 Moore Strategic Ventures(MSV), 전 미국 재무부 장관 존 스노(John Snow), 포뮬러 E의 창립자 겸 회장이며 EV 레이싱 선구자인 알레한드로 아각(Alejandro Agag)을 비롯해 아카데미상에 후보에 세 번 오른 배우 겸 작가이자 CrowdRi…

    • SVT
    • 21-03-11
  • GM-SAIG 소형 저가 EV 판매량, 테슬라 고가 EV 차량 추월
  •  급속히 중국 운전자들의 호감을 산 홍광 소형 전기차량.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1.2.25.BBC 원문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중국에서 4,500달러 (3,200파운드; 500만원 정도) 에 팔리고 있는 저렴한 전기 자동차 (EV) 가 테슬라의 상류층을 겨냥한 차량 판매량을 현재 뛰어 넘었다.   이 소형 차량은 중국 최고의 자동차 회사인 국가 소유의 SAIC에 큰 흥행을 가져다 주는 것임을 입증하고 있다.   홍광 소형 EV는 미국 자동차 거물 제너럴 모터스 (GM) 과 합작회사의 일환으로 제조되고 있다.   이 저가 전기 차량의 지난달 중국에서의 판매량은 테슬라의 두 배 가량이었는데, 테슬라는 중국에서 안전 문제가 제기 됐다.   500만원 짜리 홍광 소형차가 가장 인기가 있는 기종이지만, 55만원 정도를 더 내면 에어컨이 달려 있다. 이 차량…

    • SVT
    • 21-02-25
  • 모두 세계 최고: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높고-긴 청룡열차 제원
  •  source: Theme Park Worldwide 영상 중에서[YouYube 영상, 아찔한 장면 보기 8:40]     입입력 2021.2.4.THEME PARK INSIDER 원문 2021.1.3.   [시사뷰타임즈] 개발자들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높고 그리고 긴 궤도열차 (주: 흔히 우리나라 청룡열차; roller coaster) 를 위한 계획이 시작됐다. 매의 비행 (Falcon’s Flight) 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놀이기구는 현재 2023년에 개장될 계획인 6깃발 퀴디야 공원이라고 새로 조성되는 공원에서 설치에 착수했다. 6깃발과 이것의 개발 동반사 퀴디야 투자회사가 매의 비행을 처음으로 발표한 것은 2019년이었지만, 오늘 발표된 내용은 기록을 수립하며 전율 속에 달리게 될 것의 일부 제원을 제공한다.   매의 비행은 “대략 4km를 가로 지르며 갈 것이고, 자석 전동 가속 (LSM 기술) 방식으로 수직 절벽으로부터 160m 깊이의 계…

    • SVT
    • 21-02-04
  • 테슬라의 지저분한 작은 비밀: 이익금, 차 판매서 비롯된 것 아냐
  •     입력 2021.2.1.CNN 원문 2021.2.1.   [시사뷰타임즈] 테슬라가 처음으로 2020년 한 해 전체 순이익을 발표했지만, 이 순이익은 자사 고객들에게 차를 팔아서 생긴 게 아니었다.   11개 주들은 자동차 제조사들에게 2025년까지 배기개스 0%인 차량 판매를 요구한다. 많일 할 수가 없으면, 제조사들은 이 요구사항에 맞출 수 있는 또 다른 제조사에게서 -독점적으로 전기차를 팔고 있는 테슬라 같은 회사- 신용 점수를 구입해야만 한다. 신용점수 (Regulatory Credits) 의 정확한 뜻   이건 테슬라로서는 수지맞는 장사인바, 지난 5년에 걸쳐 33억원이 들어왔는데, 2020년 한 해만 해도 순이익 중 거의 절반이 신용 점수를 판 것이었다. 지난해 테슬라는 신용 점수 판매로 16억 달러를 받았는데, 이는 티슬라의 순이익 7억2천1백 달러보다 훨신 더 비중…

    • SVT
    • 21-02-01
  • 시속 413km 전기차, 출발부터 100m...2초 안에 돌파
  • 번개처럼 빠른 C_2는 2021년애 생산에 들어갈 것이며 가격은 240만 달러 (26억원) 로 책정돼 있다. 사진제공 Rimac Automobili   시속 413km 초괴력 전기차:두바이가 기름 폭식차들 버리도록 돕게 될까?     입력 2021.1.28.CNN 원문 2021.1.28.   [시사뷰타임즈] 이 차 설계자에 따르면, 1,914 마력인 리막 C-2 초괴력차는 이 차 시간당 주행속도로 볼 때, 세계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들 속에 속하게 하면서, 운전자를 0m에서 100m까지 2초 내에 데려가 줄 것이라고 말한다. 이 차의 최고 속도라는 시속 413km (시속 258마일) 면 부거티 베이런보다 더 빠른 것이며 이 차의 1회 충전 후 주행 거리가 544km 라는 것도 역시 인상적이다.   그렇다, 이 속도의 귀재는 몽땅 전기로 하는 것이다. 그리고 아니다. 여러분들은 놀라선 안 된다.   코로에이셔 (크로아티아) …

    • SVT
    • 21-01-28
  • 중국, 시속 620km로 달릴 자기부상 초기 매글럽 첫선
  • 2021.1.13. 중국 서남부 스추안성 쳉두에서 가진 고온 조천도 (HTS) 자기부상 기술로 개발된 자석식 공중부양 열차 초기 기중 착수식에 사람들이 보러 오고 있다. (Photo by STR / AFP) / China OUT (Photo by STR/AFP via Getty Images)     입력 2021.1.18.CNN 원문 2021.1.18   [시사뷰타임즈] 중국이 시속 620km까지 달릴 수 있는 신형 고속 자기부상 (매글럽) 열차 조기 기종을 드러내 보였다.   이 열차는 마치 자석화된 선로를 따라 떠있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고온 초전도 (HTS) 동력으로 달린다.   길이가 21m이며 날렵한 이 초기 기종은 1월13일 시추안성 쳉두시 언론에 첫 선을 보였다. 이에 더해, 국영언론 신회통신에 따르면, 대학교 연구원들은 이 열차가 수송 중에 어떻게 보이며 느낄 것인지를 시연하기 위해 길이 165m 짜리 선로를 건설했다고 한다.   …

    • SVT
    • 21-01-18
  • 中 연구 거물 바이두, 길리와 손잡고 전기 차 생산 박차
  • 광조우 자동차 쑈가 열리는 동안 사람들이 길리 전시장에 둘러보고 있다 . 2020.11.23입력 2021.1.12.CNN 원문 2021.1.11.   [시사뷰타임즈] 중국 연구 거물 바이두가 자동차 제조사 길리와 한 배를 타고 전기 차량들을 재조할 예정인바, 자동차 산업의 미래 모습을 그리기 위한 기술회사의 가장 최근 조치이다.   바이두는 지능 자동차 재조를 위한 회사 하나를 새로 만들고 있으며, 월요일 내놓은 성명에서 중국에서 가장 대규모 게인 소유 자동차 제조사인 길리 (GELYE) 가 전략적 동반자로서 투자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신설 회사는 바이두의 자동운전기술과 길리의 전기 차 부품 조립 토내를 이용하게 된다고 바이두 (BIDU) 가 말했다. 길리는 별개의 성명서에서 월요일, 이 소식을 확인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기후 위기를 잡기 위…

    • SVT
    • 21-01-12
  • 中, 극저온에서도 운행 가능한 총알 열차 선 뵈
  •   가능성이 끝이 없는 나라, 중국중국의 가장 최신 총알열차, 극저온 견딘다   입력 2021.1.12.CNN 원문 2021.1.12.   [시사뷰타임즈] 중국이 극도로 추운 기후를 위해 설계된 새로운 고속 총알 열차를 공개했다.   영하 40도 정도의 저온에서 최대속도 시속 350km (217 마일) 로 가동될 수 있는 이 CR400AF-G 열차는 국가소유 중국국가철로단이 개발하여 가동시키는 일련의 확싱 고속 전기복수단위 (EMU) 열차들 중 일부이다.   1월6일 베이징에서 출시된 이 열차는 중국의 수도와 센양시 및 할빈시를 비롯한 북동부 목적지들 사이를 연결하는 새로운 고속철로 위를 운행하게 될 것이다. 할빈 (하얼빈) 시는 연례 눈 및 얼음 축제로 이름이 난 곳이다.   관계자들은 이 열차가 언제부터 운행을 시작할 지에 대해선 아직 공표를 하지 않았다.  …

    • SVT
    • 21-01-12
  • 현대자동차의 입장 번복: 전기차, 애플과 손 잡나 안 잡나?
  • IMAGE COPYRIGHTHYUNDAI     입력 2021.1.8.BBC 원문 6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현대가 애플과 전기차 병합을 할 수도 있다는 것에 현대의 혼란이 유발시켰다.   한국 자동차 회사는 처음엔 아이폰 제조사와 전기차 동반자 관계가 될 지도 모른다는 말에 대해 회담 “초기 단계” 에 있다고 말했었다.   그러나 몇 시간 뒤 현대는 이 말을 철회했고 애플이라는 이름은 거명하지 않고 여러 잠재적 동반자들과 회담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현대 자동차의 주가는 병합이라는 말을 공표했을 때 20%이상 뛰었었다.   현대는 섬명을 내고 “애플과 현대는 논의 중에 있긴 하지만 초기 단계일 뿐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고 성명에서 말했는데, 나중에 수정된 내용이었다. 현대의 가치는 애플이 공표를 한 뒤 60억 달러 (65억 파운드…

    • SVT
    • 21-01-08
  • 휘앗 크라이슬러와 PSA 합병, 최종 장애물 직면
  • 박스홀 생산선.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1.1.4.BBC 원문 47분 전   [시사뷰타임즈] 휘앗 (피아트) 크라이슬러와 프랑스 PSA 그룹 사이의 합병은 이 두 회사가 월요일, 주주들의 승인을 모색하면서 최종 장애물에 당면하고 있다.   이 협약은, 만일 승인된다면,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자동차 제조사를 새롭게 만들 것이며 회담이 시작된 뒤 2년 후에 있게 된다.   이 결합된 회사는 잘 알려진 상표들인 휘앗, 짚, 크라이슬러 그리고 뤠라리와 더불어 PSA사의 푸조, 씨트로엥 그리고 박스홀 등을 모두 함게 가져오게 될 것이다.   520억 달러 (380억 파운드) 짜리 협약에 이어 나올 이 새로운 회사는 ‘스텔란티스’ 라고 불리게 될 것이다.   스텔란티스 -여러 별들로 밝게 한다는 뜻- 는 틈새시장 기업들인 마쎄라티와 알파 로…

    • SVT
    • 21-01-04

밤툰 - 100% 무료웹툰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로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월드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코리아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ag슬롯 STC555.COM
더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킹카지노주소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서울카지노주소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eggc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VIC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바카라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eggc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주소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김종인: 남의 집 짓… 입력 2022.6.27. 김종인, 그가 궁국적으로 자신에게 자격이 넘치기에, 자신이 ... 더보기

[ SVT 기획 탐방 ]

2021 강경젓갈 축제...젓갈만 파는데 엄청난 점포 크기 입력 2021.9.22. [시사뷰타임즈] 충청남도 논산시 강경읍에 있는 ‘강경 젓갈 골목’ 은 우리... 더보기

[ SVT 여행 Travelling ]

해저에 있는 화산들... 어떻게 탐지하는 걸까? (좌) 훙가 통가 화산 폭발 (Credit: Maxar via Getty Images) (우) 훙가 통가의 화산 분출은 통가에 살... 더보기

[ Autos ]

스쿠터 소환: 인도의 테슬라 2륜차 산업 강타 크리쉬나 자이스왈은 평소대로 한 바퀴 돈 뒤 주차한 것 뿐이었는데 폭발하며 화재에 휩싸... 더보기

[동물의 왕국]

"山 거릴라“ 들을 구할 수 있는 비결 입력 2022.6.20.BBC 원문 8시간 전 기후 위기에 대한 말들이 많이 있지만, 생물학적 다양성에 ... 더보기

[ 기묘한 구름-멋진 구름 ]

흉악하고 끔찍한 모습, 초거대 화산재 구름 BBC 방영 영상 중에서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11. [시사뷰타임즈] 라 소우프리에... 더보기

[ 교·통·사·고 ]

열차, 트럭과 충돌 후 탈선..승객 2명 트럭 운전사 1명 사망 2022.6.27. 암트랙 열차가 미조리 주에서 탈선했다 © Twitter/Dax McDonald 입력 2022.6.28.RT 원문 2022.... 더보기

[엽기-진기-명기-호기심]

걸그룹 EXID 하니의 핫팬츠 [사진-마이데일리] 1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열린 '케이... 더보기

[성인남녀 이야기]

근황 . Cross_X [39.xxx.xxx.xxx] 더보기

[여자레걸 · 남자육체미]

모델 '비키니 화보 포즈' http://osen.mt.co.kr/article/G1110406704 [사진 모두 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