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24층 아파트 화재: 사망 17명 공식 확인, 수십명 병원 치료


소방차 40대가 현장에 출동했다./ BBC


[동영상으로 보기]

 

원문 8분 전

 입력 2017.6.14.

 

[시사뷰타임즈] 런던 서부, 래티머 로에 있는 아파트 단지에서 밤새도록 엄청난 불길이 맹위를 떨쳤는데 목격자들은 사람들이 자신의 집 안에 갇혀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랭캐스터 웨슷 이스테잇에 있는 그렌휄 타워라는 아파트 단지에서의 화재는 영국서머타임(BST) 시각으로 00:54(이하 영국서머타임)에 보고됐고 소방수들이 아직도 화염과 싸우고 있는 중이다.

 

런던 경찰은 사람들이 다양한 부상 상태로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BBC의 앤디 무어는 고층 아파트 전체에 불이 붙어있으며 건물 자체가 붕괴될 우려가 있다고 했다.

 

BBC 특파원 사이먼 레더맨은 상당히 많은 수의 사람들이 어떤 상태인지 알 수도 상황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 아파트 단지에는 아파트나 연립 등 아파트식 건물이 124동 있으며 화재가 난 건 24층 짜리 아파트이다.

 

소방차 40대가 출동했으며 란던 시장 사딕 칸은 중요한 사건으로 선포됐다고 말했다.

 

04:00, 경찰은 해당 건물에서 주민들을 계속 대피시키고 있다고 했다.

 

목격자들은 아파트 단지 꼭대기에서 번쩍하는 불빛 -휴대전화나 손전등이라고 생각되는-을 봤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들은 주민들이 -내부에 갇힌 것으로 생각되는- 창가에 다가 오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그랜휄 타워 화재

 

무인 수압 장치가 10층 옆면에 물을 쏘고 있는 중이다.

 

사이먼 렌더맨은 고층의 불길은 찹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파트 불타는 모습이 몇 마일 거리에서도 볼 수 있다며 10층 이상부터는 불길이 아무런 통제도 받지 않고 타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앤디 무어는 건물에서 떨어지는 잔해를 보아왔으며 여러 차례 폭발하는 소리도 들었다.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었다고 했다.

 

경찰은 건물이 붕괴될 것을 우려하여 경찰저지선을 넓히면서 많은 사람들을 뒤로 물러나게 하고 있다.”

 

런던 소방서 부 서장 댄 댈리는 소방수들이 불길을 잡기 위해 매우 어려운 조건하에서 극도로 힘들게 일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이번 화재는 대형이며 매우 심각한 사건이므로 수많은 자원과 여러 관련 전문가들을 배치했다

 

위험 환경에서 생명구조 의료행위 특수 훈련을 받은 런던 구급차 서비스 의사들도 화재현장에 출동했다.

 

런던 지하철 당국은 엗그웨어 로와 해머스미스 사이의 해머스미스와 시티 그리고 서클 노선이 화재로 인해 봉쇄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A40 웨슷웨이는 양방향 모두 봉쇄됐다고 했다.

 

채널 4의 놀라운 우주라는 프로그램 진행자인 조즈 클락이라는 목격자는 레디오 5 생중계에 재를 뒤집어 쓰고 있는데, 상황이 이 정도로 안좋다는 얘기다라고 했다.

 

안전 우려

 

켄싱튼 및 첼시 위원회에 따르면, 이 단지에는 124동의 아파트 및 연립 등이 있으며 화재가 난 것은 24층 짜리라고 했다.

 

2년간 1천만 파운드 상당의 재정비 작업을 해오다가 지난 해 완성된 것은 위원회를 대신 한 켄싱튼 및 첼시 임차인 관리기구(KCTMO)가 해온 일이었다.

 

이 재정비 작업에는 외장공사와 공동난방체제도 포함돼있었다.

 

현지의 그렌휄행동단체는, 재정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을 동안, 해당 아파트는 화재 위험이 있는 것으로 여겨졌고 주민들은 비상사태용 차량들이 작업현장에 다가가는 것을 엄격히 제한하라는 경고를 했었다고 주장했다.

 

BBC는 화재가 발생한 때로부터 몇 시간 동안 이 건물 관리회사와 연락을 취할 수 없었다.

 

그는 100m 떨어져 있었는데도 완전히 재를 뒤집어 썼다고 했다.

 

매우 마음이 아프며, 누군가 꼭대기 층에서 손전등을 켠 것을 보았는데 밖으로 나갈 수 없었음이 분명하다

 

조디 마틴은 화재를 보고 도우려고 현장으로 달려갔었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사람들에게 나가세요, 나가세요하고 외쳤지만 주민들은 건물 복도가 연기로 꽉 차있어서 갇혀있다고 외쳤다고 말했다.

 

바스러지는 건물

 

또다른 목격자 팀 다우니는 BBC에 건물 일부가 완전히 불에 소실돼 없어졌다고 했다.

 

불길은 건물의 딱 중앙부 한복판으로 타오르고 있다고 했다.

 

상황이 너무 안좋다. 너무 너무 안좋다. 이런건 평생 본적도 없다. 정말이지 대형화재다

 

건물 전체가 막 부스러지고 있는 중이다. 검은 연기만 무럭무럭 피어 오른다

 

화재건물에서 50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었던 사피얀은 거리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었다. 난 그냥 불길이 더욱 더 타오르는 것만 보고 있었으며 사람들은 비참하게 살려달라고 울부짖고 있었다.”

 

건물 전체가 몽땅 불에 타 없어지고 있는 중이다"


 London tower block fire: Flames engulf Grenfell Tower

8 minutes ago  

 

A huge fire has raged through the night at a tower block in Latimer Road, west London, with eyewitnesses claiming people are trapped in their homes.

 

The fire at Grenfell Tower on the Lancaster West Estate was reported at 00:54 BST and about 200 firefighters are still tackling the blaze.

 

The Met Police said people were being treated for "a range of injuries".

The BBC's Andy Moore said the whole tower block had been alight and there were fears the building might collapse.

 

BBC correspondent Simon Lederman said he understood "a significant number of people" were unaccounted for.

 

The tower block contains 120 flats and is 24 storeys high.

 

Forty fire engines have been sent to the tower, and Mayor of London Sadiq Khan said a "major incident" had been declared.

 

At about 04:00 BST police said: "Residents continue to be evacuated from the tower block."

 

Eyewitnesses said they have seen lights - thought to be mobile phones or torches - flashing at the top of the block of flats.

 

Others says residents - thought to be trapped inside - have been seen coming to their windows.

    

Grenfell Tower Fire

 

Image caption

Forty fire engines and 200 firefighters are tackling the blaze

 

An unmanned hydraulic platform has been shooting water at the side of the building at about the 10th floor.

 

Simon Lederman said firefighters had not been able to tackle the flames on higher storeys.

 

He said the tower could be seen burning "from miles away", adding that the building had been "burning out of control", from the tenth floor onwards.

 

Andy Moore added: "We've seen debris falling from the building, we've heard explosions, we've heard the sound of glass breaking.

 

"The police keep pushing back their cordons, pushing back members of the public for fear the building might collapse."

 

 

Image caption

Police say a number of people are being treated for a range of injuries

 

Grenfell Tower Fire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

Specially trained medics have been sent to the scene

 

London Fire Brigade assistant commissioner Dan Daly said firefighters were "working extremely hard in very difficult conditions to tackle this fire".

 

"This is a large and very serious incident and we have deployed numerous resources and specialist appliances."

 

London Ambulance Service medics specially trained in life-saving medical care in hazardous environments have also been sent to the fire.

 

London Underground said the Hammersmith and City and Circle lines have been closed between Edgware Road and Hammersmith because of the fire.

 

Grenfell Tower Fire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

Smoke could be seen from miles away

Grenfell Tower Fire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

Most of the building was alight

 

Police said the A40 Westway was closed in both directions.

 

One eyewitness, George Clarke, the presenter of Channel 4 TV programme Amazing Spaces, told Radio 5 Live: "I'm getting covered in ash, that's how bad it is."

 

Safety concerns

 

According to Kensington and Chelsea Council, the tower block contains 120 flats and is 24 storeys high.

 

It is managed by the Kensington and Chelsea Tenant Management Organisation (KCTMO) on behalf of the council and had undergone a two-year, £10m refurbishment that was completed last year.

 

The work included new exterior cladding and a communal heating system.

 

The local Grenfell Action Group had claimed, while the refurbishment was ongoing, the block constituted a fire risk and residents had warned that access to the site for emergency vehicles was "severely restricted".

 

The BBC has been unable to contact the property's management company in the hours since the fire.

 

He added: "I'm 100 metres away and I'm absolutely covered in ash.


"It's so heartbreaking, I've seen someone flashing their torches at the top level and they obviously can't get out."

 

Jody Martin said he ran towards the building to try and help when he saw the fire.

 

He said he was shouting at people to "get out, get out" but that residents were shouting back that they were stuck as corridors inside the building were filled with smoke.

 

'Building crumbling'

 

Tim Downie, another eyewitness, told the BBC part of the building was "completely burned away".

 

"It has burned through to its very core," he said.

 

"It looks very bad, very very bad. I've never seen anything like this. It's just such a big fire.

 

"The whole building is just crumbling. It's just billowing black smoke."

 

Safiyah, who is about 500m away from the building, said: "There are lots of people gathered in the street. I just see more and more flames burning and tragically I hear people crying for help.

"The entire building is burning through."

 

[기사/사진: BBC]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17-06-15 03:43:49 [메인 큰 타이틀]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17-06-17 12:08:30 [종합 NEWS]에서 이동 됨]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中華思想 구겨버린… 입력 2020.1.23. [시사뷰타임즈] 중국은 고대로부터 아무런 근거도 없이 오로... 더보기

[ 경제 ]

YPO가 새로 진행한 신뢰에 관한 전세계 펄스 조사 젊은 비즈니스 리더들은 신뢰를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직원들과의 신뢰를 어떻게 쌓아갈지... 더보기

[ 북한 ]

김정은의 인사 한계: '평양랭면 목구멍...“ 리선권을 외무상이라니! 사진출처: wikipedia 입력 2020.1.24. [시사뷰타임즈] 대한민국의 대기업 총수들을 대체 왜 문재... 더보기

[ 日本·中國 ]

하이얼, 세계경제포럼의 Global Lighthouse Network에 합류 (선양, 중국 2020년 1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중국 최대의 소비자 가전 및 가전제품 제조업...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중국-이란, 인도양 및 오만 해에서 사상 최초 합동 군사훈련 좌: 차바하르 항구에 정박해 있는 라셔 구축함 야로슬ㄹ프 무드리 호 © AFP / Iranian Army office... 더보기

[시사 동영상]

신종 바이러스 근원: 화난 해산물 도매시장...마치 동물원에 온 듯 갖가지 … 무슨 동물인지 모르지만, 도살한 뒤 칼로 자륵 있는 모습[CNN 제공 동영상으로 보기: 너무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초음속 순항 미사일 킨즈할...흑해 및 북극서 실험 성공 킨즈할 미사일에선 미사일 자체의 추진체가 불을 뿜기 바로 직전, 덤개 같은 것을 뒤로 쏘...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호주 남동부 지역, 골프공 만한 우박 얻어맞으며 대파 현지 주민에 손바닥에 우막을 올려놓아 보이고 있다. 우박에 깨져버린 자동차 뒷 유리들. (... 더보기

[ 전국·지방·3軍 행정 ]

韓 체제선전 영상, F-35 선제타격으로 北에 영광스런 승리 과시 홍보용 영상 속에서 북한군이 설치했다고 가정한 모의 설치물이 파괴되고 있다. © Republic o...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성탄절 선물로 돋보기 사줬더니...집 잔디 태워 먹은 12살 아들 입력 2020.1.4CNN 원문 2019.1.3. [시사뷰타임즈] 텍서스 주에 사는 한 가족은, 12살 된 아들이 어...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사라포바, 호주 오픈서 세계 순위 350위 밖으로 밀려나 2010년 이래로 마리아 사라포바는 호주 오픈에서 첫 회를 잃지 않아왔다. 입력 2020.1.21.BBC 원... 더보기

[연예]

K-팝: BTS, 빅뱅 음악 넘어 세계적 예술에까지 관심 입력 2020.1.15.CNN 원문 2020.1.15. [시사뷰타임즈] 이들은 가수이고 춤꾼들이자 유행의 상징들...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007 대명사 숀 카너리: 왜 더 이상 영화에서 보이지 않는가? Jack Guez/Getty ImagesBY JANE HARKNESS 입력 2019.12.17. [시사뷰타임즈] 숀 카너리(영국발음: 코너리, 19... 더보기

[ 인물 분석 ]

가이 확스는 누구였나, 가면 뒤에 있는 사람? 2013년11월5일 런던, 예산 감축 및 에너지 가격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동안, 폭동진압 경찰... 더보기

[美通社로 보는 세계]

스냅 피트니스, 2020년 지속적인 국제 확장 준비 완료 혁신적인 피트니스 브랜드, 2019년 50개 이상의 새로운 피트니스들을 개설하며 탄탄한 성장 ... 더보기

[ 각종 행사 ]

아시아 최고의 바 탑 50 시상식, 올 5월 14일 싱가포르에서 개최 (싱가포르 2020년 1월 10일 PRNewswire=연합뉴스) 5월 14일, Perrier의 후원으로 3년 연속 '아시아 최...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제늠앤컴퍼니, 독일 머크/화이자와 글로벌 병용임상 시험 진행키로 (서울, 한국 2020년 1월 14일 PRNewswire=연합뉴스) 제늠(genme) 앤 컴퍼니(코넥스: 314130)는 독일 머...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마이크로 솦트, 2030년까지 카본 네거티브 달성 발표 레드먼드, 워싱턴주, 2020년 1월 16일 /PRNewswire/ -- 마이크로 솦트는 동사의 탄소 배출을 줄이... 더보기

[정치인 개관]

‘서해맹산 조국’ 법무장관: 본인 및 국가 위해 과연 잘 풀린걸까?! 사진 = wikipedia 입력 2019.8.9. [시사뷰타임즈] 서울대 학생들도 우려하고, ‘조국 법무장관 반... 더보기

[ 복지 ]

포에버리빙프로덕츠, 전세계의 기아를 퇴치하기 위해 500만 끼의 음식을 포… 스카츠데일, 애리조나주, 2020년 1월 13일 /PRNewswire/ -- 포에버리빙프로덕츠(Forever Living Products... 더보기

[법률 · 법률용어 · 조약]

왜 있는지 모를 인사청문회법 인사청문회법[시행 2010. 5. 28.] [법률 제10329호, 2010. 5. 28., 일부개정]국회사무처(의사과), 02-7... 더보기

[반공 용공 사건 · 단체]

국민보도연맹(사건) 국민보도연맹(사건) [ National Guidence of Alliance, Bodo-League, 國民保導聯盟(事件) ] 정의 국민보... 더보기

[윤미림 내가겪은 박정권]

[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 2 ] 1964년 6.3학생운동 재판받는 이명박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2 6.3 사태. 1...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2015년 김정은 암살계획 서명 북한 지도자 김정은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6.26. 입력 2017.6.26.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