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더욱 많은 사람들, 전통적 매장 장례 원치 않아’: 그래서... 해법은?


영원한 암초의 인간 뼛가루가 들어 있는 암초들이 미국 해안 앞바다 해저에 놓여져 있다. IMAGE COPYRIGHTETERNAL REEFS

 

 

입력 2021.5.3.

BBC 원문 10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영원한 암초들이라는 미국 훌로리더 회사는 코로나바이러스 유행병의 결과로 자사의 오히려 비통상적인 업무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폭증햇다고 말한다.

 

1998년 이후로, 이 회사는 새로 사망한 사람들의 유해를 해양 바닥에 놓는 인공 암초로 바꾸어 주는 일을 도와오고 있는 중이다. 이 회사는 망자의 뼛가루를 환경친화적인 배합 컨크릿 (콘크리트) 속에 추가시킴으로써 이 일을 한다.

 

영원한 암초들의 최고책임자 조즈 후랭클은 코로나 유행병이 절대적으로 관심을 가속화시켜 왔다.” 고 말하면서 난 이 유행병이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전통적인 매장 보다는 뭔가 다른 개념 쪽으로 마음을 열게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 했다.

 

우리는 해양에 어떤 기득권적인 이해관계를 가져온 사람들을 맞이하지만, 되돌려 준다는 개념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여러 명 맞이하고 있다.”

 

지난해 현재, 미국 동부 해안 앞바다 25곳에 이 회사의 인공 암초 2,000개 이상이 놓여졌다.

 

코로나-19 유행병은 전 세계에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사람 수십 억 명에게 심적 고통을 안겨주어 왔다. 이 상황은 또한 우리들에게 의심의 여지없이 모든 새명은 한정적이라는 사실을 상기시켜왔다.

 

이러한 사실은 이에 대해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사후에 시신이나 뼛가루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창조적으로 생각을 해보도록 이끌었다.

 

자신들의 유해가 땅에 남아있기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시애틀에 본사를둔 재구성이라는 사업체는 시신을 토양으로 바꾸는 인간 퇴비화기술을 개발했다.

 

시신은 나뭇조각들, 볏짚 그리고 알활화 (alfalfa) 라고 불리는 콩과 작물 식물을 잘라낸 것들과 함께 강철 원통에서 쉬도록 놓여진다. 재구성사는 그 후 이 통 속의 이산화탄소, 질소, 산소, 열 그리고 습기 등을 조절하여 미생물롸 백티어리어 (박테리아) 가 번성할 수 있게 한다.

 

30일 뒤, 퇴비화 과정이 완료되면, 원통에서 흙 3 입방 휫(feet: 피트) -84,951입방cm- 을 제거하여 그 상태로 보존되며 몇 주일 동안 공기가 통하도록 해둔다. 재구성사는 이 절차를 모두 마친 토양은 그 후 워싱튼 주의 보존 숲지에 뿌려주어 주가 돌보게 되지만, 이렇게 하는 대신 이 토양을 유족들이 수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2017년에 이 사업체를 설립한 카트리나 스페잇 () 은 코로나 유행병이 발발한 이래로, 자사의 매달 선불 프로그램을 신청하는 양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한다.

 

스페잇은 이것은 사람들 자신 그리고 그 사람의 친구나 가족들로서 보존을 하는 한 가지 방법 이상인 것이지만, 또한 땅에 말뚝을 박겠다는 결연한 노력이기도 하다면서 자신이 죽었을 때 지구에 온화하게 대하겠다는 쪽을 택하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많은 사람들에게서, 이렇게 하는 것이 자신들에게 희망감과 위로를 제공한다는 말을 들어왔다.”

 

올해 전 세계 망자를 돌보는 업무 분야는, 시장 연구 회사인 사업 연구 회사에 따르면, 1,110억 달러 (790억 파운드) 짜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이 회사는 이 사업이 2025년까지 1,480억 달러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한다.

 

여러분들이 사랑하는 가족의 유해로 할 수 있는 것에 대한 선택 사양의 증가, 그리고 관련 기법의 성장 등은 수십 년 동안 화장하는 숫자가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오고 있는데, 더욱 더 많은 사람들이 단순히 매장되지는 않고 있다는 얘기다.

 

미국에선, 지난해 죽은 사람들 중 56%가 화장했을 것으로 예상됐으며, 다음 20년 뒤에는 이 비율이 78%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1960년대에 이 비율은 겨우 4%였었다.

 

영국에서도 그림은 비슷한바, 2019년 사망자 중 78%가 화장됐는데, 1960년의 35%와 비교된다.

 

영국에 본사를 둔 장례 및 사우 산업 전문가인 피터 빌릴엄은 디지틀화 되는 죽음이라는 팟캐스트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코로나 유행병이 이 분야에서의 기술 사용과 수용 속도를 가속시켜 왔다고 말한다. “코로나-19는 내가 유전학적 성장으로 벌어질 것이라고 여기는 것보다 훨씬 더 이러한 변화에 속도를 높였다.” 고 그는 말한다.

 

코로자 제산이개인척으로 참석할 수 있는 애도자들의 숫자에 한계를 두었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화장 업무로의 전환이 바로 그 요체다.

 

마이클 베린의 아버지인 머빈이 올해 초 뉴욕에서 죽었을 때, 그는 딱 이렇게 했다. 트리뷰캐스트라는 회사를 고용하여 실시간으로 장례식을 진행하자. 미국, 그리고 캐나다, 인도, 이스리얼 (이스라엘), 패너머 (파나마), 스위든 (스웨덴), 그리고 영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들이 고 해상도 영상과 소리로 이 절차를 시청할 수 있었다.

 

버린은 모든 사람은 자신들이 그곳에 있지는 않아도 그 의식의 일부가 된 것처럼 느꼈다.” 고 말한다.

 

커네티컷에 본사를 둔 트리퓨캐스트 공동 설립자인 브루스 리클리는 자사 전화기가 지난해 내내 불이 붙어 있었다.” 고 했다.

 

그는 저희 회사 사업은 극적으로 성장했습니다.” 라고 하면서 우린 이것이 이미 다가오고 있는 추세라고 생각하며 코로나 유행병으로 인해 더욱 촉매화 됐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했다.

 

트리뷰캐스트는 2017년에 시작했던 회사이며, 매장 촬영도 한다. 리클리는 자사의 원격 참여 기술은, 이미 가족과 친구 집단의 변화하는 역학의 결과로, 이미 점점 더 대중적이 되었다고 말한다.

 

이전 여러 세대들의 가족들과 사회 집단들은 특정 지리적 영역에 상대적으로 더욱 흔히 집중돼 있었지만, 이제 사람들은 더욱 한 나라 전역으로 퍼져 나가고 있으며 때론 국제적으로 나아간다.

 

이러한 상황은 흔히 장례식에의 참여를 힘들게 하는데, 특히 시신을 24시간 이내에 매장할 것이 요구되는 이슬람 신암 및 유대인들에게 더 그렇다.

 

 

“3~4년 전까지만 해도, 먼 곳에서 열리는 각각의 장례식엔 40~60명이 팜여하는 것을 보았었다.” 고 리클리는 말하면서 이건 좀 이치에 안 맞는 것이, 개인적으로 참여하는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미국 국적이었기 때문이다.” 라고 했다.

 

우린 먼 곳에 있는 사람들에게도 참여할 기회를 줌으로써 장례식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사실상 두 배로 만들고 있었다.”

 

일부 사람들은 가족 장례식에 가능한 많은 친구 및 가족들이 와서 볼 수 있게 되기를 원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가족의 유해가 좋은 용도로 쓰이기를 원하며, 우리들 중 극소수는 가족들의 뼛가루에 뭔가 극적인 일이 벌어지기를 원한다.

 

이런 것은 미국 회사 썰레스티스가 확실히 제공하고 있는바, 이 회사는 지난 20년 동안 망자의 뼛가루를 우주 밖으로 보내오고 있는 중이다.

 

우주 임무선에 무임 승차를 한 채, 이 회사는 사람들이 자신들 가족 등의 뼜거루를 지구 궤도 및 그 너머로 보낼 수 있게 해 준다.

 

썰레스티스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 책임자인 찰스 샤퍼는 엘런 머슼의 스페이스X 같은 상용 우주선 운영자들 덕택에, “우린 현재 1년에 2~3번 발사하고 있는 중이며... (그리고) 다가 올 5년 내에 우린 1년에 최소한 3번 이상 발사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 했다.



 

'More and more people don't want a traditional burial'

 

By Bernd Debusmann Jr

Business reporter

 

Published10 hours ago

 

Coronavirus pandemic

Eternal Reefs

IMAGE COPYRIGHTETERNAL REEFS

image captionEternal Reefs' reefs, which contain human ashes, are located off the east coast of the US

 

Florida firm Eternal Reefs says that interest in its rather unusual service has shot up as a result of the pandemic.

 

Since 1998 it has been helping the newly deceased turn their remains into artificial reef formations on the ocean's floor. It does this by adding their ashes to an environmentally-friendly concrete mix.

 

"The pandemic has accelerated interest, absolutely," says George Frankel, Eternal Reef's chief executive. "I believe the pandemic has opened a lot of people up to the concept of something other than a traditional burial.

 

"We get people who have got some vested interest in the ocean, but we also get a number of people who like the idea of giving back."

 

As of last year, more than 2,000 of the company's reefs have been placed in 25 locations off the US east coast.

 

An Eternal Reefs reef being placed in the sea

IMAGE COPYRIGHTETERNAL REEFS

image captionRelatives of the deceased can watch the reefs being put into place

 

The Covid-19 pandemic has caused heartache for millions of people around the world who have lost loved ones. It has also undoubtedly reminded us all that life is finite.

 

This has in turn led to more people thinking creatively about what they want done with their body or ashes after they have died.

 

For people who want their remains to stay on land, Seattle-based business Recompose has developed a "human composting" technology that turns dead bodies into soil.

 

The body is laid to rest in a sealed steel cylinder, together with wood chips, straw and cuttings from a legume plant called alfalfa. Recompose then controls the levels of carbon dioxide, nitrogen, oxygen, heat and moisture in the tube, to enable microbes and bacteria to thrive.

 

After 30 days the composting process is complete, and three cubic ft (84,951 cubic centimetres) of earth is removed from the cylinder to then be cured and aerated for a few weeks. Recompose suggests that the finished soil is then spread at a conservation forest in Washington state that it helps to look after, but it can alternatively be collected by loved ones, or a combination of the two.

 

Katrina Spade, who set up the business in 2017, says she has seen a big rise in applications for its monthly prepayment programme since the start of the pandemic.

 

"It's more of a way of having a conversation with yourself and with your friends and family," she says, "but also making a concerted effort to put a stake in the ground, and say that when you die you want an option that is gentle to the planet.

 

"We've heard from a lot of people that this provides them with a sense of hope and comfort."

 

A dummy photo of how Recompose works

IMAGE COPYRIGHTRECOMPOSE

image captionA mock-up of how Recompose's system works (there is no body in this photograph)

 

This year the global death care services sector is expected to be worth $110bn (£79bn), according to market research firm The Business Research Company. It predicts that this will rise to $148bn by 2025.

 

The increase in options for what you can do with your loved one's remains, and the growth in the associated technology, comes as the number of cremations in recent decades continues to rise - more and more people are not simply being buried.

 

In the US, it was expected that 56% of people who died last year would be cremated, and that is forecast to go up to 78% in the next 20 years. In the 1960s the figure was only 4%.

 

It is a similar picture in the UK, where 78% of the deceased were cremated in 2019, compared with 35% in 1960.

 

Peter Billingham, a UK-based funeral and afterlife industry expert, runs a podcast called Death Goes Digital. He says that the pandemic has accelerated the use and acceptance of technology in the sector. "Covid has sped up these changes far more than I believe would happened by genetic growth," he says.

 

The move to live streaming of funeral services, because Covid restrictions cap the number of mourners who can attend in person, is a case in point.

 

When Michael Berrin's father Mervyn died in New York earlier this year he did just this. Employing a company called Tribucast to live steam the funeral enabled people across the US, and in other countries including Canada, India, Israel, Panama, Sweden and the UK to watch the proceedings in high-resolution video and sound.

 

"Everyone felt like they were a part of the ceremony even if they were not physically there," says Mr Berrin.

 

Bruce Likly, co-founder of Connecticut-based Tribucast, says that his company's phones "lit up" throughout the past year.

 

"Our business grew dramatically," he says. "We think of it as a trend that was already coming, that was further catalysed by the pandemic."

 

Tribucast staff preparing to live stream a burial

IMAGE COPYRIGHTTRIBUCAST

image captionTribucast's staff ensure that the cameras and streaming are set up and working before the service or burial

 

Tribucast was launched in 2017, and also films burials. Mr Likly says its remote attendance technology was already increasingly popular as a result of the changing dynamic of families and friendship groups.

 

Whereas in previous generations families and social groups were more often relatively concentrated in specific geographic areas, they are now increasingly spread across a country, or even internationally.

 

This often makes funeral attendance difficult, especially for people of the Jewish or Islamic faiths whose religions require that a body is buried within 24 hours.

 

"Even three or four years ago we were seeing 40 to 60 people attend each funeral remotely," says Mr Likly. "That's ironic, because that is the US national average of in-person attendance.

 

"We were effectively doubling funeral attendance just by giving people the opportunity to attend from a distance."

 

Nasa's New Horizons launch in 2006

IMAGE COPYRIGHTJOHN KRAUSE

image captionThe ashes of Celestis customers hitched a ride on this 2006 Nasa launch

 

While some people want as many friends and family as possible to be able to see their loved one's funeral, and others want their remains to be put to good use, a few of us want something more dramatic to happen to our ashes.

 

This is certainly offered by US firm Celestis, which for the past 20 years has been sending ashes into outer space.

 

Hitching a ride on space missions, it allows people to send their ashes into orbit and beyond.

 

Charles Chafer, Celestis' co-founder and chief executive, says that thanks to the development of commercial space operators, such as Elon Musk's SpaceX, "we're now launching two to three times a year... [and] in the next five years I think we'll get to at least a quarterly pace."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 경제 ]

원유회사들: 강력 허리케인 이다 앞두고, 산출량 91% 삭감 태풍 이다의 예상 경로 입력 2021.8.29.CNBC 원문 2021.8.28. [시가뷰타임즈] 안전 및 환경 시행청... 더보기

[ 북한 ]

한국군: 북한, 동해 쪽으로 탄도 미사일 2기 발사 최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실험 자료영상을 방영하고 있는 한국 TV 방송 IMAGE SOURCE,REUTER... 더보기

[ 日本·中國 ]

‘극도로 무책임’: 중국,AUKUS 협정-호주에 핵 잠함 공급 맹비난 오하이오급 핵 동력 탄도미사일 잠수함 USS 테네시 © Reuters / US Navy 입력 2021.9.16.RT 원문 2021....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한국 및 일본과 합동 수소차량 개발 고려 © Sputnik / Aleksey Mayshev 입력 2021.9.2.RT 원문 2021.9.2 [시사뷰타임즈] 산업 및 무역부 차관 빅토... 더보기

[시사 동영상]

라셔 전함발사미사일 지르콘: 북극서 초음솔 비행 350km 표적 명중 (영상) [RT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9.17.RT 원문 2021.7.19 [시사뷰타임즈] 라셔 국방부는 월요일,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지구 밖 적군 우주무기 격추용 최신예 S-500 체제 과시! (영상) Russia’s Ministry of Defense[RT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9.17.RT 원문 2021.7.20.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벨점 동물원: 침팬지와 정사 나누어 온 여자, 접촉 금지령 FILE PHOTO. © Reuters / Mario Anzuoni 입력 2021.8.22.RT 원문 2021.8.21 [시사뷰타임즈] 벨점 (벨기에) 의 ...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완전 나체녀, 골프 전동차 몰고 경찰 대치 현장 속으로 돌진 입력 2021.9.11.VIGOURTIMES 원문 2021.9.11. -훌로리더 주에서 완전히 발가벗은 여자 한 명이 대치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필 권투영웅 파퀴아오: 대통령 입후보 밝히자, LGBT 반발 매니 파퀴아오가 필러핀 대통령 선거에 입후보 하게 된다. © Reuters 입력 2021.9.19.RT 원문 2021... 더보기

[연예]

바카라: Yes Sir, I Can Boogie 가수.. 69세 타계 1977년 한창 전성기 때의 여자 2인조 바카라의 모습 IMAGE SOURCE,GETTY IMAGES[Yes Sir, I Can Boogie 노...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홍범도: 8월15일, 한국으로 유해 봉환-국립 현충원 안장 사진=Wikipedia입력 2021.8.16. [시사뷰타임즈] 한일 합병 조약 이후 만주로 가서 독립군을 이끌... 더보기

[ 인물 분석 ]

헌터 바이든, 설마했는데... 이 정도였나 자료사진: 2010.6.30.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조지아타운 대학과 워싱튼의 E듁 ... 더보기

[ 각종 행사 ]

(공지) [소비자경제신문] 2021년 소비자기자단 모집 보낸사람소비자경제신문 <npce@dailycnc.com> 21.03.18 14:50 주소추가수신차단숨은참조<hjoha...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일정한 거리: 앞서 가는 바이러스 v 허덕이며 쫓아가는 백신 사진 = DW 입력 2021.8.22. [시사뷰타임즈] 8월2일 현재, 미국에선 1억6천4백만명이 완전 접종을 ... 더보기

[ 과학 전자 ]

中 샤오미 휴대전화: 6월 중 매출, 삼성-애플 반짝 능가 2021.2.20. 중국, © Reuters / Jason Lee 입력 2021.8.6.RT 원문 2021.8.6 [시사뷰타임즈] 중국의 휴대전화... 더보기

[ 기재부 ]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방문, 「환경 분야 예산협의회」 개최 보도자료 보도일시 2021. 7. 27.(화) 10:30 배포일시 2021. 7. 27.(화) 10:00 담당과장 기획재정부 민...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제9차 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개최 결과 제9차 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개최 결과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1-09-07관련기관 :국방부... 더보기

[ 행안부 ]

군인의 국민지원금 신청·지급이 보다 편리해진다..외 국가정보자원관리원 광주센터 용역직원 코로나19 확진, 신속조치 완료2021.09.07.서울청사관... 더보기

[ 국토교통 ]

이륜자동차 관리, 자동차 수준으로 대폭 강화한다...외 1030건축물 생애주기별 맞춤형 안전확보 기반마련국토도시2021-09-0755910293080+ 공모 접수 40일... 더보기

[ 법무부 ]

스타트업 법률지원 강화를 위해 전문변호사를 확충하였습니다. 스타트업 법률지원 강화를 위해 전문변호사를 확충하였습니다.- 법무부, 「창조경제혁신... 더보기

[ 복지-교육 ]

사회적 거리두기 4주 연장(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외 18728포용적 다자주의 회복과 미래위기 대응공조 강화한다 새소식국제협력담당관2021-09-07125...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마지막 판결: 한국 대법원, 20년 징역 형기 옹호 2017년, 체포 직후, 법정으로 이끌려 가는 박근혜. IMAGE COPYRIGHTAFP 최순실 (중앙) 은 박근혜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