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한국, 화려한 강남의 그늘에 가려 있는 빈민가 철거 착수


 
South Korea set to demolish slum in the shadows of glitzy Gangnam
 
SEOUL | BY JU-MIN PARK
May 4 (Reuters) – Close by the luxury high-rises of Seoul’s most expensive neighbourhood, 80-year-old Kim Ok-nyo burns charcoal to heat her two-room shack in Guryong, a shantytown of 2,000 residents.
5월 4일 (로이터) – 서울의 가장 비싼 지역 고층 빌딩 가까이에, 80세의 김옥녀 씨는 2,000명이 거주하는 판자촌인 구룡의 방 두 개짜리 낡은 집 난방을 위해 숯을 태운다.
 
Demolition of Guryong, the last slum in Seoul’s glitzy Gangnam district, is expected to start this summer after redevelopment plans were mired for years in squabbling among the city, district and developers, and even battling residents.
서울의 화려한 강남구에 있는 마지막 남은 빈민가인 구룡은, 서울시와 강남구청, 개발업자와 서로 다투는 거주민들까지 옥신각신하는 와중에 수년 동안 재개발계획이 수렁에 빠진 이후, 올여름 철거를 앞두고 있다.
 
Left behind by South Korea’s economic miracle, Guryong is a grim symbol of growing income inequality in a country where nearly half the elderly live in poverty, the highest rate in the Organis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grouping.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비율로 노인의 반 이상이 빈곤에 시달리는 나라에서, 구룡마을은 한국의 경제 기적에서 뒤처진 채, 점점 커져가는 소득 불평등의 암울한 상징이다.
 
Kim, a widow who shares her cramped wooden dwelling with one of her sons, is ready to leave the fire-prone slum, where the church she attended burned down about five months ago.
남편과 사별하고 아들 중 한 명과 비좁은 판잣집에 거주하는 김 씨는 화재에 취약한 그 빈민가를 떠날 생각이다. 5개월 전 그곳에 있던 자신이 다니던 교회가 화재로 타버렸다.
 
“I am scared that I will continue to live here and die here,” she said. “I want to die in a slightly better place.”
“이곳에서 계속 살다 죽는 것이 무섭다. 나는 조금이라도 더 좋은 곳에서 죽고 싶다”고 그녀는 말했다.
 
After her husband died of a heart attack nearly 30 years ago, Kim moved into the farmland-turned-slum, doing temporary work at building sites, and once even cleaning at one of the nearby high-rise apartments.
거의 30년 전에 남편이 심장병으로 죽은 이후, 김 씨는 농지에서 빈민가로 변한 이곳에 이주해왔고, 건설 현장에서 임시직으로 일하거나 인근 고층 아파트에서 청소 일을 한 적도 있다.
 
“I envy them,” the mother of five said in her shack, which is too small to accommodate even a television. “Why wouldn’t I? I pray every day that some day my kids can have a life like them.”
“나는 그들이 부럽다” 5명의 자식을 둔 어머니는, 텔레비전도 들여놓을 수 없을 만큼 좁은 자신의 판잣집에서 “왜 나는 안되는가? 언젠가는 내 아이들이 그들과 같은 삶을 살 수 있기를 늘 바란다”고 말했다.
 
Kim, who depends on a monthly government living subsidy of 200,000 Korean won ($187), uses a shared toilet around the corner and takes showers and does laundry at public baths.
매월 지급되는 20만 원의 정부 생활보조금에 의지하는 김 씨는 골목길 공용 화장실을 이용하고, 샤워와 빨래는 공중목욕탕에서 해결한다.
 
“Later you will see all kinds of bugs, like cockroaches, and rats,” she said. “Bug killers don’t work.”
“바퀴벌레를 비롯한 온갖 종류의 벌레와 쥐를 볼 수 있을 겁니다”고 그는 말했다. “살충제로는 안돼요”
 
In December, city and district officials agreed on a redevelopment plan to build thousands of units of low-cost housing, including subsidised homes for current slum residents.
작년 12월, 지방자치단체는 여기 빈민가 거주자를 위한 정부보조 주거시설을 포함한 수천 세대의 저가 주거시설 건설을 위한 재개발계획에 동의했다.
 
“We need to develop the area quickly to improve housing security for people there, because these illegal shacks are old, so they are vulnerable,” said Cho Gyu-tae, a Gangnam official handling the redevelopment.
“이 불법 판잣집들은 오래되어 피해를 입기 쉬우므로, 우리는 그곳 사람들의 주거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그 지역을 빨리 개발해야 한다”고 재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강남구청 공무원인 조규태 씨가 말했다.
 
Slum residents were old and ailing, said Ahn Young-chan, a 79-year-old grandfather and victim of backaches, who has lived in the shantytown since it sprang up in the late 1980s.
1980년대 후반에 판자촌이 우후죽순으로 생긴 이후 이곳에 살아왔고 허리통증으로 고생 중인 79세의 노인인 안영찬 씨는 빈민가 거주자들이 늙고 병들었다고 말했다.
 
After the failure of previous resettlement efforts, he is wary of getting his hopes up.
이전의 정착 노력이 실패한 후, 그는 희망을 키우는 것이 조심스럽다.
 
“We have to wait and see,” he said. “Honestly we don’t have power. We have no choice but to follow what the authorities tell us.” ($1=1,067.9000 won) (Editing by Tony Munroe and Clarence Fernandez)
“일단 기다려봐야 한다”고 그가 말했다. “솔직히 우리는 힘이 없다. 정부 관계자들이 우리에게 말하는 대로 따르는 것 외에 달리 선택의 여지가 없다.” (1달러=1068원) [뉴스프로제공]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아주 ‘장한’ 미… Maek Esper. credit: Wikipedia입력 2020.3.29. [시사뷰타임즈] 미국을 진정하게 그리고... 더보기

[ 경제 ]

SenseTime, LG CNS와 손잡고 한국 시장 공략 센스타임의 출입통제 솔루션은 직원들이 사무실에 들어가기 전에 마스크 착용을 하도록 ... 더보기

[ 북한 ]

트럼프 "김정은에게 Covid-19 협조 관련 편지 보냈다" 입력 2020.3.23.CNN 원문 2020.3.23. [시사뷰타임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토요일, 북한 김정은... 더보기

[ 日本·中國 ]

창저우 국가첨단기술지구, 한국과 일본에 마스크 100,000장 기부 (창저우, 중국 2020년 4월 1일 PRNewswire=연합뉴스) 중국을 제외한 해외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 더보기

[ 라셔(러시아) ]

크렘린 직원 Covid-19 감염, 푸틴에게 더욱 접근한 코로나바이러스 © Sputnik / Ilya Pitalyev 글: 자니 티클 입력 2020.3.28RT 원문 2020.3.27. [시사뷰타임즈] 보리스 좐슨... 더보기

[시사 동영상]

손, 어떻게 닦아야 하나? 옳은 방범과 잘못된 방법 [BBC 제공 손 효과적으로 닦는 영상 보기] 입력 2020.3.3. [시사뷰타임즈] 이제 어쩌다가 1일 감...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무인기 격추: 라셔의 新 초경량 대 항공기 체제, 마지막 실험 통과 이 새로운 장치의 미사일은, 발사하고 난 뒤 1~2초 동안은 그냥 공중에 떠있는 듯 하다가 자...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한국이 배워야하는 것: 인도 버스 집단 강간-살해범 4명 교수형 집행 교수형이 집행된 이 4명은 자신들은 죄가 없다고 항변했었다. Image copyrightDELHI POLICE [BBC 제... 더보기

[ 전국·지방·3軍 행정 ]

韓 체제선전 영상, F-35 선제타격으로 北에 영광스런 승리 과시 홍보용 영상 속에서 북한군이 설치했다고 가정한 모의 설치물이 파괴되고 있다. © Republic o...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스페인 리오 틴토: 별 세계에 온 듯...붉은 물이 흐르는 강 [BBC 제공 영상으로 붉은 강 보기]입력 2020.3.6.BBC 원문 2020.3.5. [시사뷰타임즈] 스페인 남부에...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존 존스가 내 소중이 때렸다“ UFC 스타의 옷 벗는 동아리 주장 © Global Look Press / Hans Gutknecht 입력 2020.3.28.RT 원문 2019.8.22.ㅣ8개월 전 증보 [시사뷰타임즈] ... 더보기

[연예]

K팝 권위 매체 KpopStarz, 팬들이 참여하는 K팝 스타 순위 발표 (베이징 2020년 3월 30일 PRNewswire=연합뉴스) 한국 음악계에 대한 최신 뉴스를 제공하는 중국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007 대명사 숀 카너리: 왜 더 이상 영화에서 보이지 않는가? Jack Guez/Getty ImagesBY JANE HARKNESS 입력 2019.12.17. [시사뷰타임즈] 숀 카너리(영국발음: 코너리, 19... 더보기

[ 인물 분석 ]

가이 확스는 누구였나, 가면 뒤에 있는 사람? 2013년11월5일 런던, 예산 감축 및 에너지 가격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동안, 폭동진압 경찰... 더보기

[美通社로 보는 세계]

구매자가 독성 e-폐기물과 싸우도록 지원하는 새 보상 프로그램 스톡홀름, 2020년 3월 31일 /PRNewswire/ -- 매년 수천 톤의 독성 e-폐기물이 취약한 지역에 불법... 더보기

[ 각종 행사 ]

XCMG, CONEXPO-CON/AGG 2020에서 최대 규모 제품 전시 (라스베이거스 2020년 3월 5일 PRNewswire=연합뉴스) 중국 굴지의 건설장비 제조업체 XCMG(SHE: 0004...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Neteera, 비접촉 활력 징후 감지 시스템 출시 -- 코로나19의 조기 검사 및 가정 치료 촉진 예루살렘, 2020년 4월 1일 /PRNewswire/ -- 연합뉴스)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P2i, 일부 갤럭시 스마트폰 보호 위해 삼성과 계약 체결 -- 첨단 나노 코팅 기술로 스마트폰의 신뢰도와 방수 성능 높여 옥스퍼드, 잉글랜드, 2020년 ... 더보기

[정치인 개관]

‘서해맹산 조국’ 법무장관: 본인 및 국가 위해 과연 잘 풀린걸까?! 사진 = wikipedia 입력 2019.8.9. [시사뷰타임즈] 서울대 학생들도 우려하고, ‘조국 법무장관 반... 더보기

[ 복지 ]

공무원연금공단-한국산림복지진흥원-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업무협약 체결 보 도 자 료 보도일자2020. 3.20.(금)담당부서공유복지실장 박인선(차장 강홍우 / 064-802-2372)배... 더보기

[법률 · 법률용어 · 조약]

왜 있는지 모를 인사청문회법 인사청문회법[시행 2010. 5. 28.] [법률 제10329호, 2010. 5. 28., 일부개정]국회사무처(의사과), 02-7... 더보기

[반공 용공 사건 · 단체]

국민보도연맹(사건) 국민보도연맹(사건) [ National Guidence of Alliance, Bodo-League, 國民保導聯盟(事件) ] 정의 국민보... 더보기

[윤미림 내가겪은 박정권]

[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 2 ] 1964년 6.3학생운동 재판받는 이명박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2 6.3 사태. 1...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2015년 김정은 암살계획 서명 북한 지도자 김정은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6.26. 입력 2017.6.26.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