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1,320억 받고 유벤투스로 이적한 결과는?


폴츄겅 전방공격수 호날두가 득점한 뒤 환호하는 모습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해트트릭, 유벤투스 꿈 살려줘.

 

입력 2019.3.13

원문 2019.3.12.

 

[시사뷰타임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지난해 7월 유벤투스에 입단할 때 착시현상이 없었다.

 

그의 세대의 가장 위대한 선수들 중 한 명, 챔피언스 리그 5회 우승자, 대회 사상 최다 득점자, 호날두의 요약은 분명했다: 유럽 왕관을 토리노로 돌려보내라.

 

22일 밤 그는 오로지 자신만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도전을 받아들였고, 벼랑 끝에서 다시 한 발짝 물러서며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을 향해 쏘아 올렸다.

 

마드리드 1군에서 2-0으로 뒤진 호날두는 이날 토리노 아틀레티코와의 경기에서 86분 극적인 페널티킥을 포함해 3골을 모두 터뜨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유벤투스가 1차전에서 2골을 내주고 돌아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호날두가 스카이 이탈리아에 "아마 그게 유벤투스가 나랑 계약한 이유일 것이다. 이전에 해 본 적이 없는 일들을 하도록 돕는 것. 이 결과는 미래를 향한 큰 추진력이고, 우리는 강하고 그것을 보여주었다."

 

아틀레티코는 호날두가 미래를 추진하는 모습에 질렸을 것이다. 그는 현재 스페인 팀을 상대로 33경기에서 25골을 득점했다.

 

그의 8번째 챔피언스 리그 해트트릭인 그의 승리를 굳힌 득점은 유벤투스 경기장에서 열광적인 축하를 촉발시켰고 레알 마드리드의 고위층 사람들이 그를 떠나게 놔뒀어야 하는지에 대해 곰곰이 생각하게 만들었을 것이다.

 

그래도 유벤투스는 신경 쓰지 않을 것이다. 1996년 이후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했고 2015년과 2017년 결승에서 패배한 후 그러했고 호날두는 오직 한 가지 목적 즉, 챔피언을 따내도록 하기 위해서만 영입되었다.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호날두를 1,320(11,700만 달러)을 주고 이적시킨 것은 유벤투스의 국내 리그 8연패를 보장하는 것도 결코 아니고 셔츠를 팔거나 상표를 강화시키는 것도 아니었다.

 

유벤투스에겐 축구의 진정한 세계적 수퍼스타 중 한 명이 왜 34세의 나이에 아직 해내지 못했는지를 다시 한번 상기시켜주는 화요일과 같은 밤이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 출전한 159경기 중 121 득점을 기록한 이 대회 최고의 득점수 호날두는 이번 시즌 챔피언스 리그에서 고전했다.

 

토리노에서의 2차전을 앞두고 호날두는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6경기에서 겨우 1점만을 얻는 등 아예 득점을 못했던 2005/06년 최저 기록에 그쳤다.

 

누가 득점했는가라는 기록에 따를 때, 10점 또는 그 이상을 득점한 69명의 선수 중 호날두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다른 선수보다 전환율(2.9%)이 가장 나빴다.

 

하지만 유벤투스가 액막이 부적을 제일 필요로 할 때, 가장 큰 무대에서 항상 번창하는 것처럼 보이는 사람이 호날두였다.

 

3주 전 1차전에서 재미를 못 본 유벤투스는 호날두가 아틀레티코 골키퍼 잔 오블락에게 도전한 지 불과 4분 만에 초반전을 장악했고 경기를 앞서가야한다고 느꼈는데 공이 유벤투스의 조르지오 치엘리니에게 떨어져 득점을 했다.

 

유벤투스 선수들이 축하를 위해 달려들자 비욘 쿠이퍼스 심판은 호날두의 부정행위라며 득점으로 인정하지를 않았다.

 

당황하지 않고, 유벤투스는 압박을 해나갔고, 결국 호날두가 페데리코 버나데스키의 가로 질러 주는 공을 받은 뒤 근거리에서 헤딩슛을 성공시키면서 돌파구를 찾았다.

 

2-0이 된지 4분 후 호날두는 이번에는 오른쪽에서 조아오 콜슬로가 가로질러 쏘아주는 공을 받아 머리로 쏘아 골문 선을 1인치 정도 넘겼다.

 

익숙한 적

호날두가 지난 7월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유벤투스로 향했을 때, 그가 떠나는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아틀레티코에게 호날두는 스페인 수도에서 9년간 머무는 동안 내내 골칫거리였다.

 

레알에서 뛰는 동안 아틀레티코보다 호날두에게 더 많은 골을 내준 선수는 세비야(27)와 게타페(23)뿐이었다.

 

물론 2014년과 2016년 두 차례나 호날두로 인해 고무됐던 레알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패배를 잊지 않고 있다.

 

하지만 아틀레티코에게 이것은 달라야 했다. 아틀레티코는 1차전에서 20으로 이겼고 호날두는 마드리드로의 복귀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아틀레티코가 1차전에서 호랑기 같았고 만족할 줄을 몰랐는데, 2차전에선 싸워이겼고 경기력도 압도적이었으며 1차전 당시의 장점 때문에 그리된 것으로는 거의 보이지 않았다.

 

아틀레티코 주장 디에고 고딘은 기자들에게 "우리는 그들을 공격할 방법을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들은 득점을 할 수 있었지만 우린 우리를 증명하기 위해 필요한 득점을 할 수 없었다. 시즌이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럽 축구에서 가장 인색한 수비수로 알려진 아틀레티코는 그저 상대편의 움직임과 복잡함에 대처할 수 없었을 뿐이었다.

 

총계 2-0, 2-2 상황에 유벤투스는 피 냄새를 맡았다. 모이스 킨이 아틀레티코 골문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그의 노력의 화살을 날리 듯 경고 사격을 한 방 쏘았지만 이틀리(이탈리아) 팀이 가로 막았다.

 

유벤투스 진영 한가운데서 계속 위협적이었던 베르나르데슈치는 앙헬 코레아에게 파울을 당한 페널티 지역까지 나아갔다.

 

그것은 호날두에게 뛸 여지를 남겨준 것이었고 호날두는 그 자리에서 골문으로 공을 날리면서 유벤투스를 마지막 8강에 올려놓았고 아틀레티코에게 더 많은 고통을 주었다.

 

호날두는 "항상 특별한 밤이 될 것 같았는데 득점 뿐 아니라 팀을 위해서도"라며 다음 말을 덧붙였다.

 

"이것이 챔피언의 정신이고, 이것이 그 정신을 따라가는 여정이다. 우리는 마법의 밤을 즐겼다. 아틀레티코는 어려운 팀이었지만 우리도 강했다.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다."

 

맨체스터 시티가 샬케를 지나쳐 거닐고 있다.

그날 밤, 다른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독일 샬케를 상대로 70으로 승리하며 샬케와의 대전에서 102패를 기록했다.

 

세르히오 아궤로는 2점을 득점했는데 레온 세인, 라힘 스털링, 베르나르도 실바, 필 포덴, 가브리엘 지저스 등도 잘 나가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명백한 결과였다.“고 하면서

 

"8강에 올라 기쁘다. 우리는 출발이 썩 좋지를 않아 경기하기가 두려웠지만 1-0으로 뒤진 뒤 긴장을 풀고 경기를 제대로 하기로 작정하면서 공격적이 됐다고 했다.

 

 

Cristiano Ronaldo hat-trick keeps Juve's Champions League dream alive

 

By James Masters, CNN

Updated 2309 GMT (0709 HKT) March 12, 2019

 

(CNN)Cristiano Ronaldo was under no illusions when he signed for Juventus last July.

 

One of the greatest players of his generation, a five-time Champions League winner, the competition's all-time record goalscorer, Ronaldo's brief was clear: Bring the European crown back to Turin.

 

On Tuesday night, he accepted the challenge in a way only he could, dragging his side back from the brink and firing it into the quarterfinals of the Champions League.

 

Trailing 2-0 from the the first leg in Madrid, Ronaldo led his side to victory by scoring all three goals in a 3-0 win against Atletico in Turin, including a dramatic 86th minute penalty.

 

Juventus' Portuguese forward Cristiano Ronaldo celebrates after opening the scoring.

Juventus' Portuguese forward Cristiano Ronaldo celebrates after opening the scoring.

 

It was the first time Juventus had come back from a two-goal defeat in the first leg, prompting Ronaldo to tell Sky Italia: "Maybe that's why Juventus signed me. To help it do things that it had never done before. This result is a great push for the future, we're strong and we showed it."

 

Atletico must be sick of the sight of Ronaldo pushing for the future -- he's now scored a remarkable 25 goals in 33 games against the Spanish side

 

His winning strike -- his eighth Champions League hat-trick -- sparked wild celebrations inside Juventus Stadium and must have made those in the higher echelons at Real Madrid ponder whether they should have ever let him leave.

 

Juventus won't care though. Not since 1996 has it won the Champions League and after defeats in the 2015 and 2017 finals, Ronaldo was brought in for one purpose and one purpose only -- to win the title.

 

His $117 million move from Real Madrid was never about ensuring an eighth successive domestic league title for Juventus, nor was it about selling shirts or bolstering the brand.

 

For Juventus, it was for nights like Tuesday where one of football's truly global superstars provided yet another reminder, why at the age of 34, he's not done yet.

 

And yet, Ronaldo, the competition's leading scorer with 121 in 159 games going into this contest, had struggled in this season's Champions League.

 

Ahead of the second leg in Turin, Ronaldo had managed just one goal in his six Champions League games this season, his lowest tally in a single campaign since 2005/06 where he failed to score at all.

 

US Soccer stars 'confident' of winning gender discrimination lawsuit

 

According to Who Scored, of the 69 players to have had 10 or more shots, Ronaldo had the worst conversion rate (2.9%) than any other player in the Champions League this season.

 

And yet, when Juventus needed its talisman the most, the man who always seems to thrive on the biggest stages of all, Ronaldo delivered.

 

Juventus, so insipid in the first leg three weeks ago, dominated the opening stages and felt it should have gone ahead after just four minutes when Ronaldo challenged Atletico goalkeeper Jan Oblak, and the ball fell to Juventus' Giorgio Chiellini to fire home.

 

As Juventus players rushed to celebrate, referee Bjorn Kuipers ruled out the goal for a foul by Ronaldo.

 

Unperturbed, the home side pressed on and eventually found a way through when Ronaldo powered home a header from close-range after meeting Federico Bernardeschi's cross.

 

Four minutes after the interval it was 2-0, this time Ronaldo meeting Joao Cancelo's cross from the right to head the ball inches over the goalline.

 

Familiar foe

When Ronaldo left Real Madrid for Juventus last July there were few in the red and white half of the city who were sorry to see him go.

 

For Atletico, Ronaldo had been a thorn in its side throughout his nine-year stay in the Spanish capital.

 

Only Sevilla (27) and Getafe (23) had conceded more goals to Ronaldo than Atletico during the player's time at Real.

 

Not forgetting, of course, the two Champions League final defeats by Ronaldo-inspired Real, both in 2014 and again in 2016.

 

But for Atletico, this was supposed to be different. It had won the first leg 2-0, and Ronaldo had failed to make an impact upon his return to Madrid.

 

Yet, where Atletico was tigerish and insatiable in the first leg, here it was outfought, outplayed and rarely looked like being able to preserve its first leg advantage.

 

"We weren't able to find ways to attack them," Atletico captain Diego Godin told reporters.

 

"They were able to score and we couldn't score the goal that we needed to qualify. We will continue giving it our all until the end of the season."

 

Atletico, known for having one of the most miserly defenses in European football, simply could not cope with the movement and intricacy of its opponents.

 

At 2-0, 2-2 on aggregate, Juventus smelled blood. Just minutes after Moise Kean had fired a warning shot, arrowing his effort just wide of the Atletico goal, the Italian side landed the knockout blow.

 

Bernardeschi, a constant menace in the Juventus midfield, danced his way into the penalty area where he was fouled by Angel Correa.

 

That left the stage set for Ronaldo, who fired home from the spot to send Juventus into the last eight and inflict yet more misery on Atletico.

 

"It was always going to be a special night and it was, not only for the goals, but for the team," Ronaldo added.

 

"This is the mentality of champions, this is the journey to follow, we enjoyed a magical night. Atletico were a difficult team, but we were strong too. We will see what will happen."

 

City strolls past Schalke

In the night's other game, Manchester City cruised to a 7-0 victory over German side Schalke to secure a 10-2 aggregate victory.

 

Sergio Aguero scored twice with Leon Sane, Raheem Sterling, Bernardo Silva, Phil Foden and Gabriel Jesus also on target.

 

"It was a clear result," Manchester City boss Pep Guardiola told BT Sport.

 

"We are happy to get to the quarterfinals. We didn't start that well, we were a bit scared to play. But after it went 1-0, we relaxed and decided to play and be aggressive."

 

[기사/사진: CNN]



Comment



[ 社說 ]

文의 혁신금융 강… 미세먼지의 흐름 * 녹색: 검은 탄소와 유기탄소 * 빨강/주황: 먼지 * 흰색: 산... 더보기

[ 경제 ]

위뱅크, Money 20/20 아시아에서 열린 은행 '3O' 기준 소개 WeBank: Open Banking Decoded (싱거폴 2019년 3월 22일 PRNewswire=연합뉴스) 싱거폴 위뱅크(WeBank)의 부... 더보기

[ 북한 ]

북한인들, 의원 총선거에서 ‘선택권도 없는’ 투표 실시 '반대'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 GETTYIMAGE 북한인들은 이 나라에서 뭘 살펴보지도 않고 인가... 더보기

[법률 · 법률용어 · 조약]

`공교육정상화법` 개정까지 하면서 초교 1,2년 방과후 영어 수업 재개 입력 2019.3.19. [시사뷰타임즈]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약칭: ... 더보기

[ 복지 ]

서울 롯데호텔월드, 제3회 선학평화상 시상식 개최 Dr. Hak Ja Han Moon, Dr. Akinwumi Adesina, Waris Dirie and Committee Chair, Dr. Il Sik Hong - 아킨우미 아데시나(...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다리에서 친구 밀어 떨어뜨린 십대 소녀 유죄...징역 1년 예상 사진좌: 타일러가 조던의 등을 미는 모습, 사진우: 윌체어에 앉아 친구들에게 둘러싸여 있... 더보기

[ 전국·지방·3軍 행정 ]

3000톤급 도산 안창호 잠수함, 독자 개발해 오늘 진수식 도산 안창호함의 위용 사진 =중앙일보입력 2018.9.14. [시사뷰타임즈] 한국에 중량급인 3000톤... 더보기

[세계-사회 이모 저모]

카마도조, 새로운 그릴을 출시하고 혁신적인 `스모크 챔버`공개 Kamado Joe Big Joe III Grill애틀랜타, 2019년 3월 20일 /PRNewswire/ -- 세라믹 그릴 분야를 창조적으로 ... 더보기

[ 日本·中國 ]

하너지의 `한담`, 한국시장 정식 진출 -- 하너지와 웨스트씨에너지(West Sea Energy), 800만 달러 규모의 계약 체결 (베이징, 중국 2019년...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텐센트 클라우드, GDC 2019에서 게임 개발자 위한 새로운 지평 약속 Globally Renowned Titles Use Tencent Cloud for Global Expansion -- 모바일 게임 선구자 텐센트 클라우드,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각국의 군사장비] 인도 항공모함 INS Vikrant (2013) 입력 2019.3.21. [시사뷰타임즈] INS 바이크란트(Vikrāta "용감한") (IAC-I)는 인도에서 건조된 최...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2015년 김정은 암살계획 서명 북한 지도자 김정은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6.26. 입력 2017.6.26.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사... 더보기

[美通社로 보는 세계]

앨버트 2세 모나코 왕자 전하, CleanEquity® 2019 폐회 선언 런던, 2019년 3월 23일 /PRNewswire/ -- 런던에 본사를 둔 전문 투자 은행인 이노베이터 캐피털(Inn... 더보기

[ 각종 행사 ]

비비드 시드니 2019, 새로운 혁신과 창의성의 10년 시작 Regal Peacock, 비비드 시드니 2019 더 록스의 아가일 컷,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를 통해 돌... 더보기

[정치인 개관]

안희정 안희정(安熙正, 1964년 10월 24일 ~ ) 대한민국의 정치인이다. 제16대 대통령 노무현의 측근이... 더보기

[초대석]

앙겔라 도로테아 메르켈 앙겔라 도로테아 메르켈(독일어: Angela Dorothea Merkel, 태명은 카스너(Kasner), 문화어: 안겔라 ... 더보기

[時事 동영상]

손석희 - 김웅 대화 전문 듣기 https://www.youtube.com/watch v=Ra_Oi0JoU1E 더보기

[인물 분석]

100년 전 바로 오늘 처형 당한 `아중간첩` 마타 하리, 오늘 트위터로 생중계 @RT[참여하기]원문 2017.10.14. 입력 2017.10.15. [시사뷰타임즈] 10월15일, 독일 간첩으로 고발당... 더보기

[한국문화재단의 실체]

[박근혜 재단 중 가장 은밀한곳"한국문화재단] 18대 대선 토론 푸른제 | 조회 54 |추천 1 |2012.10.17. 15:56 박근혜 후보가 ‘아버지 시절’과 관... 더보기

[반공 용공 사건 · 단체]

국민보도연맹(사건) 국민보도연맹(사건) [ National Guidence of Alliance, Bodo-League, 國民保導聯盟(事件) ] 정의 국민보... 더보기

[윤미림 내가겪은 박정권]

[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 2 ] 1964년 6.3학생운동 재판받는 이명박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2 6.3 사태. 1... 더보기

[타임스퀘어's Topic]

썩어빠진 대한민국 정부, 그 속에서 신음하는 불쌍한 국민들 [사진출처] 정직과 원칙을 버린 개같은 정권 대한민국을 어디에 비유할까 모래위에 세운 ... 더보기

[스포츠]

경쟁 과열 대전야구장 입지 일단락…"자치구 갈등 없어야" 프로야구단 한화이글스 새 홈구장(가칭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입지가 대전시 중구 한밭... 더보기

[연예]

CNN도 보도한 K-팝의 일그러진 영웅들 PHOTO SOURCE = CNN입력 2019.3.22. [시사뷰타임즈] 한국에 거주하면서 한국의 이런 저런 일을 CNN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