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타이슨 복귀, 조운스와 토요일 대결: 규칙, 타이슨이 이렇게 바꿨다



 

입력 2020.11.28.

CNN 원문 2020.11.27.

 

[시사뷰타임즈] 마잌 타이슨이 최고조였을 때, “지구상에서 가장 나쁜 남자라고 묘사됐었다. 자신의 상대방들을 대단히 신속히 쉽게 굴복시켜 버렸던 권투 중량급 우승자였기에, 그와 싸운 많은 선수들은 아예 귀퉁이 의자에 앉아 보지도 못했는데, 이 선수들은 3분도 못되는 시간에 링에 들어왔다가 나간 것이었다.

 

그는 맹렬했었고 그의 타격은 야만적일 수도 있었던 바: 타이슨의 주먹은 너무도 빠르게 움직였기에 무쇠 마잌은 그의 상대방 선수들이 링의 밧줄을 통해 들어오기 오래 전부터 그들에게 두려움을 심어주었으며, 권투 전문인으로서 그의 마지막 대전이 15년이 지난 지금에도, 54세인 그는 무시무시하다는 평판을 유지하고 있다.

 

경기장 안팍에서 빈번하게 논란을 자초했던 남자이며, 전 세계 중량급 우승자인 그는 많은 것들로 묘사될 수 있지만, 그를 춤 동반자라고 부르는 것은 차라리 이상해 보이는데, 이 따옴표 속의 말은 로이 조운스 주니어가 토요일 로스 엔절러스에서 갖게될 타이슨과 자신의 시범전을 앞두고 타이슨을 가리켜 한 말이다.

 

조운스는 CNN내가 죽기 전에 마잌 타이슨과 내가 경기장 안에 서있는게 어떤 모습인지를 보게 돼서 기분 좋다.” 라고 하면서 내 일생에서 최고로 기원했던 것을 얻게 되기 때문이다.” 라고 했다.

 

51세인 조운스로서는, 타이슨과의 대전은 거의 짝사랑에 대한 이야기이자, 싸움꾼과의 마지막 데이트 -멀리 가버릴- 인 것이다.

 

타이슨이 자신이 속한 권투 분과를 지배하여 시대를 초월한 가장 위대한 중량급 선수가 됐던 반면, 조운스는 여러 분과들을 통해 이동하면서 4가지 다른 체급 세계 우승자가 됐다. 

 

조운스는 2003년 자신이 중략급 우승자가 됐을 때, 자신이 겨뤄보길 원했던 유일한 사람은 타이슨이었지만, 이 두 유명 선수들은 절대로 그렇게 조정되지를 못했다. 은퇴가 가까워졌을 때, 타이슨은 더 이상은 싸움에 많은 흥미가 없었고 조운스는 경-중량급으로 되돌아 가서 2018년까지 권투를 계속했던 까닭이었다.

 

50대에 은퇴에서 다시 나오는 것에 그가 어떻게 느끼는지를 묻자, 조운스는 “1에서 10까지로 등급을 매긴다면? 5번째 등급. 그러나 타이슨 때문에 난 15등급 정도!” 라고 했다.

 

로이 조운스 주니어는 좐 루이즈와의 경기에서 심판 전원일치로 승리하면서 WBA 중량급 우승자가 되면서 1987년 이래 처음으로 경-중량급에서 그렇게 한 선수가 됐다.

 

 

나 돌아왔다

 

 

권투에서 타이슨처럼 그토록 신나는 일을 생성시킨 선수는 거의 없고, 조운스 만큼 많은 존경을 받은 선수도 거의 없다.

 

두 사람은 자신들의 대전이 자신들을 따라다니고 있다고 생각했었던 것이 틀림없지만, 타이슨이 자신이 빠르게 주먹을 내 뿜는 강력함이 나오는 훈련 영상을 사회연결망에 올리며 난 되돌아왔다라고 선언할 당시인 코로나바이러스 초기 시절 속에 모든 것이 변했다.

 

귀환에 대한 추측이 소용돌이 쳤고 두 달 동안은 타이슨이 이밴더 홀리휠드와의 경쟁 의식에 다시 불을 붙이는 듯도 했다. 홀리휠드는 1996년 및 1997년에 타이슨을 정복했고, 무하마드 알리 이래로 최초로 세계 중략급 우승을 3차례 했던 권투 선수였다.

 

그러나 올 7월 말, 이러한 사람들의 추측 대신 타이슨은 조운스과 대결할 것이라고 했다.

 

조운스는 위대한 마잌 타이슨에게서 전화를 받았을 때, 안 된다고 말하긴 매우 힙들다.” 고 말했다.

 

타이슨은 이 싸움의 조건들을 구술하고 있는 바: 첫 번째 협상은 16온스짜리 권투 장갑과 머리 보호 장비를 착용하는 것이었는데, 그 이후 12온스짜리에 보호장구가 없는 것이 됐다고 한다. 권투 장갑이 가벼울수록 타격력은 더 크다.

 

이 대전은 8회 짜리 시범전이지만, KO로 경기가 끝날 수도 있도록 규칙이 그후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조운스 진영에서는 이렇게 조종된 규칙은 타이슨의 의향인 것으로 알고 있다. 다행스럽게도, 이들은 서로 상대방이 준비돼 있다고 말한다.

 

조운스는 초기 소나기 타격을 피하고 경합싱태로 머물 필요가 있고 그 후에 자신에게 유리하게 조수가 바뀌기를 기대한다는 것이다.

 

한 쪽에 치타가 있는데, 이 녀석은 시속 60마일로 달릴 수 있지만 고작 30초 동안이다. 그리고 다른 한 쪽엔 무는 김이 강력한 사나운 개가 있는데, 이 녀석은 하루 종일을 달릴 수 있다.” 고 그는 설명했다.

 

난 머리 보호장구도 없이 12온스 짜리인 경기장으로 나가야 하는 큰 위헙을 안고 있으며, 매일 같이, 그는 살인자이다. 주심이나 위원회가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말할 수는 있지만, 마잌 타이슨에게 이렇게는 하지 말라고 말해줄 수는 없다. 말할 수는 있지만 그가 듣지를 않을 것이다.”

 

시간의 흐름은 타이슨의 방식에 관한 한 그 어떤 것도 바꿔놓지 못할 것이라고 조운스는 말하면서 그것이 그가 아는 전부다. 그러니 그 이외의 것을 어떻게 기대할 수가 있겠는가? 개는 야옹거리진 않는다, 개는 짖는다.“ 고 했다.

 

 

채식 위주로

 

 

한 회는 보통의 것보다 60초 더 짧다. 3분이 아니라 2분이며, 이 경기는 캘러포녀주 주 선수 위원회의 제재를 받게된다.

 

두 선수는 엄격한 검사를 받았다. 이 대담을 하는 날, 조운스는 혈액 검사 겨 과를 제출했다고 하면서 두뇌 검사, 심장 검사, 심혈관 검사를 받야야 하는 등, 검사 받을 것이 많게 되는데, 검사진들은 우리 둘의 건강을 걱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대전에 들어가기에 앞서 최적 상태임을 분명히 하길 원한다.

 

타이슨은 틀을 갖추기 위해 체중 100파운드를 뺐다고 하면서, “미국의 좋은 아침이라는 ABC 프로그램에서 자신은 채식 위주의 식단을 해오고 있으며, 자신의 체격을 과시하기 위해 즐겁게 자신의 티셔츠를 벗고 잇는 중이라고 했다.

 

타이슨에게 분명히 없어도 좋은 것은 옷 뿐만이 아니다. 그는 대담쇼 진행자 지미 키벨에게 자신의 지갑에 있는 모든 것을 자선단체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하면서 난 건전한 양심을 지닌채 죽고 싶다. 난 이 세계를 더 나은 장소로 만들기 위해 이 프로그램에 나와있다.” 고 했다.

 

조운스는 (대전으로 벌게되는) 돈을 인간 밀매 및 흉부암과 싸우는 차선단체들에게 기부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전은 유료시청 행사이며 미국에서 표는 50달러 (6만원) 에 판매되고 있다. 50대인 두 선수가, 그들이 하는 운동에선 전설일지라도, 과대 광고에 걸맞는 결과를 낼지의 여부는 지켜봐야할 일로 남아있다.

 

이 경기는 확실히 흥미를 유발하는 대전이며 팬들은 자신의 돈 값을 하길 바라고 있는데; 시범전일 수도 있겠지만, 팬들은 어느 누가 춤추는 걸 보려고 돈을 지불한 게 아니다.




The last dance or first blood? Mike Tyson returns to the ring to fight Roy Jones Jr.

 

By Don Riddell, CNN

Updated 1545 GMT (2345 HKT) November 27, 2020

 

(CNN)When Mike Tyson was in his prime, he was described as "the baddest man on the planet." A heavyweight boxing champion who thrashed his opponents into submission so quickly, many of them never even got to experience a seat on the corner stool -- they were in and out of the ring in less than three minutes.

 

He was ferocious and his beatings could be savage; Tyson's fists moved so fast that "Iron Mike" struck fear into his opponents long before they stepped through the ropes and, even now, 15 years after his last fight as a professional, the 54-year-old American maintains a formidable reputation.

 

A man who frequently courted controversy both inside and outside of the ring, the former world heavyweight champion could be described as many things, but it seems rather unusual to call him "a dance partner," which is how Roy Jones Jr. referred to his compatriot ahead of their exhibition fight in Los Angeles on Saturday.

 

"I'm happy, I get to see what it's like to be in the ring with Mike Tyson before I die," Jones told CNN. "I'll get the best wishes of my life."

 

For the 51-year-old Jones, this is almost a story of unrequited love, a date -- at last -- with the fighter that got away.

 

While Tyson dominated his division to become one of the greatest heavyweights of all time, Jones cemented his legacy by moving through the divisions, becoming world champion in four different weights.

 

Jones said that when he was the heavyweight champion in 2003, the only man he wanted to fight was Tyson, but the stars never aligned. Close to retirement, Tyson wasn't interested in fighting much anymore and so Jones returned to the light heavyweight division and continued boxing until 2018.

 

Asked how he felt about coming out of retirement in his 50s, Jones said: "On a scale of one to 10? About a five. But because of Mike Tyson, I'm about a 15!"

 

 

Roy Jones Jr. wins a unanimous twelve-round decision against John Ruiz to claim the WBA Heavyweight title, becoming the first Light Heavyweight to do so since 1897.

 

'I'm back'

 

Few boxers have created such excitement in boxing as Tyson, few have gained as much respect as Jones.

 

Both must have thought their fighting was behind them, but everything changed in the early days of the coronavirus pandemic when Tyson posted a video of him training with rapid-fire intensity on social media, declaring "I'm back."

 

Speculation swirled of a comeback and for two months it seemed as though he'd rekindle his rivalry with Evander Holyfield, Tyson's conqueror in 1996 and 1997 and the first boxer since Muhammad Ali to win a world heavyweight title three times.

 

But, at the end of July, Tyson announced instead that he'd be fighting Jones.

 

"You get a call from the great Mike Tyson -- it's very difficult [to say no]," Jones said.

 

Tyson is dictating the terms of the fight; first the deal was to use 16-ounce gloves with headgear, then it was 12-ounce gloves without any protection -- and the lighter the glove, the harder the punch.

 

It's an eight-round exhibition fight, although the rules have reportedly been adjusted so it can be ended with a knockout, which the Jones camp knows is Tyson's intention. Fortunately, they say, their man is prepared.

 

Jones said he will need to avoid the early barrage of blows and stay in the contest, then he expects the tide to turn in his favor.

 

"You got a cheetah on one side, who can run 60 miles per hour, but only for 30 seconds. And on the other hand, you've got a wild dog, with strong jaws, that can run all day," he explained.

 

"I'm taking a big risk going out there with no head gear and 12-ounce gloves. Every day, he's a killer. The referee or the commission can say what they want, but you can't tell Mike 'don't do this.' You can tell him, but he won't listen."

 

The passage of time won't have changed anything regarding Tyson's style, Jones said, "That's all he knew. So how can you expect to get something else? Dogs don't meow. They bark."

 

Going vegan

 

The rounds will be 60 seconds shorter than usual -- two minutes, instead of three, and it's been sanctioned by the California State Athletic Commission.

 

The fighters have been rigorously tested. On the day of this interview, Jones said he'd submitted to a bloodwork test, explaining: "I gotta get a brain scan, gotta get a heart scan, gotta get a cardio test. I gotta get a lot of stuff because they are concerned about our health. They want to make sure we are fit before we go in."

 

Tyson has said he's lost 100 pounds to get in shape, telling ABC's "Good Morning America" that he's been on a vegan diet -- and he's been joyfully removing his shirt on television appearances to show off his physique.

 

And clothing isn't the only thing that Tyson apparently can do without. He told the talk show host Jimmy Kimmel that he plans on giving all of his purse to charity, saying: "I want to die with a good conscience. I'm here to make this [world] a better place."

 

Jones said he'll be donating money towards charities that fight human trafficking and breast cancer.

 

The fight is a pay-per-view event and it's being sold for $50 in the US.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two boxers in their 50s can live up to the hype, even if they are legends of their sport.

 

It is certainly an intriguing match up and the fans are hoping to get their money's worth; it might be an exhibition fight, but they haven't paid to see anyone dancing.

 

[기사/사진: CNN]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젤렌스키가 우리에… 입력 2023.1.20. [시사뷰타임즈] ‘반면교사 (反面敎師)’ 란 “사람이나 사물 ... 더보기

[ 경제 ]

수르 貨 탄생예고: 주요 남미 국가들, 美 달러화 의존도 단절 조치 © Getty Images / Jeffrey Coolidge 입력 2023.1.23.RT 원문 2023.1.22. 브러질 (브라질) 과 알젠티너 (아르... 더보기

[ 북한 ]

北, 일본 향해 단거리 탄도미사일 3대 발사 한국 서울 서울역의 TV 화면에선 자료화 된 북한 라킷 발사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AP / Lee... 더보기

[ 日本·中國 ]

中이 밝힌, 놀라운 인구 하락세 자료사진: 중국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중국 깃발을 들고 있는 한 여자가 아기를 안고 가... 더보기

[ 라셔(러시아) ]

크렘린: “서방세계 탱크들, 유크레인 판세 바꾸지 못할 것” 자료사진: 표범 2 전투용 탱크 © Sean Gallup / Getty Images 입력 2023.1.21.RT 원문 2023.1.20. 언론 담... 더보기

[시사 동영상]

네팔 여객기, 추락 직전 순간 보여주는 영상 등장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3.1.16.BBC 원문 1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72명이 탑승해 있는...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獨, ‘표범’ 탱크... 유크레인에 보낸다 자료사진: 독일 무장군의 2A6 표범 탱크 2대 © Getty Images / PA / Philipp Schulze 입력 2023.1.25.RT 원...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자식 3명 살해한 엄마: 애들이 "악마에 사로잡혀 있었다" FILE PHOTO. © Sputnik / Alexey Filippov 입력 2022.12.27.RT 원문 2022.12.26. 예카테린부르크 경찰은 자식 ...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폭발, 볼틱 가스 공급관에 타격 리쑤애니아 파스발리스 인근 가스봉급관이 타오르는 모습 2022.1.13. © Twitter / @TheHumanFund5 입...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UFC 전설, 잔혹한 선수권 대결 패배 후 은퇴 테세이라는 힐과 싸우는 동안 지독하게 살이 갈라졌다. © Buda Mendes / Zuffa LLC via Getty Images ... 더보기

[연예]

알렉 볼드윈, 영화 ‘녹’ 에서의 총질에 혐의 두 가지 부과 자료사진: 2019.10.22. 알렉 볼드윈이 버지니어 주 미들로니언에서 민주당 의원 어맨더 폴을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해리 & 메건: 넷훌릭스 기록물, 과연 기대에 맞는 성과 낼까? 넷훌릭스 기록물 해리 & 메건 중 홍보성 사진 모습. 이 쌍의 사진들 중 하나는 넷훌릭스... 더보기

[ 인물 분석 ]

2020 美 대선에도 출마한 칸예 웨슷... 왜 논란 중심인가? 카니예 오마리 웨스트(영어: Kanye Omari West 카녜이[*] /ˈkɑːnjeɪ/;[3] 1977년 6월 8일 ~ ) 또는 예(... 더보기

[ 각종 행사 ]

아리랑 창작 100년…명창들을 회고한다 2022.11.06. 09:3194 - 서울소리보존회, 12일 민속극장 풍류서 ‘아리랑 명창뎐’ 공연- 인간문화...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비 흑색종 피부암 비 흑색종 피부암 사진 출처: DR P. MARAZZI/과학 사진 도서관https://www.sciencephoto.com/media/521747/vi... 더보기

[ 과학 전자 ]

기술 추세 2023: 날아다니는 택시 그리고 위성 전화 국립 점화 시설에서 생성된 플라즈마. 플라즈마 생성 및 함유는 핵융합 반응의 핵심이다. ... 더보기

[ 기재부 ]

2022년 9월 국고채 모집 방식 비경쟁인수 발행여부 및 발행계획 [보도참고]'22.8월 고용동향 분석2022.09.16.제8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개최2022.09.16.「2022 KSP 성...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차관, 미국 미사일방어청 방문, 확장억제 기여방안 논의 11884국방부차관, 조 윌슨 미 하원의원 접견작성일 :2022-09-16조회수 :18관련기관 :국방부담당... 더보기

[ 행안부 ]

[정책브리핑] 올해 설날이 유독 기대되는 이유 2023.01.19 정책기자단 박하나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더보기

[ 국토교통 ]

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 868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국토도시2022-09-16222867가... 더보기

[ 법무부 ]

「국적법」 일부개정법률안 공포 보 도 자 료 보도 일시 배포 즉시 보도 배포 일시 2022. 9. 15.(목) 담당 부서 출입국‧외국인... 더보기

[ 복지-교육 ]

저소득층 약 227만 가구에 한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실시 22년 06월 20일소속기관보건복지부 저소득층 약 227만 가구에 한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실...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