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gey Lavrov] 라셔 외무 “서구: 규칙, 인권 & 자유주의 설파...그러나 실행은 안해”


뉴욕유엔 총회장의 모습 © Slaven Vlasic / Getty Images / AFP

 

입력 2019.9.24.

RT 원문 2019.9.24.

 

[시사뷰타임즈라셔(러시아외무장관 세르게이 라프로프는 서구 국가들은 인권을 옹호가고 세계 전반의 질서를 지지한다고 자랑들을 하지만그들의 행동은 신뢰와 평화를 약화시키면서 혼란과 고통을 더욱 생성 시킨다고 했다.

 

라프로프는 세계 문제 속의 라셔라는 잡지에 실린 수필에서 자유주의민주주의 그리고 인권이라고 내거는 말들은 불평등부당함이기심 그리고 자신들 만의 예외주의 자체에 대한 신봉 등이 깔린 정책과 손을 맞잡고 나아간다고 적었다외교상의 예의는 유지하면서도이 수필은 세계 제2차 대전 당시 승리를 거둔 연합군 및 유엔을 설립하면서 내건 원칙들에 대한 배반을 보여주는 단극성(單極性자기 혼자만 잘났다는 것위선 -라셔 외무장관이 주장한을 준엄하게 꾸짖는 것이다.



 

모조(가짜자유주의

 

개인의 제반 권리 및 자유는 쿠버(큐바), 베네주엘라북한이란 그리고 시리아 등의 국가에 대한 여러 가지 제재경제적 봉쇄 그리고 공공연한 군사적 위협과는 양립할 수 없는 것이다폭격을 하여 정권을 교체한다는 리비아와 이랔 등에서의 작전은 이 나라들의 국가적 지위를 파 괴했으며 수십 만 명을 살해했다.

 

주권 국가들을 폭격하는 것과 그 나라들의 국가적 지위를 계획적으로 파괴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얼마나 절박하게 인권을 보호해야 하는 문제를 낳았는가?

 

세르게이 라프로프: “네 거리와 미래를 위한 국제적 관계 제도에 놓인 세계



 

법에 바탕을 둔 질서?

 

서구 세계가 빈번하게 호소하는 또다른 개념은 소위 법에 기반을 둔 질서라는 것이다하지만이 문제의 법이란 것은 서구 정치꾼들 자신이 고안하여 바로 자신들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선별적으로 적용하는데이러한 계교를 다른 사람들에게서 결정을 내리는 과정을 빼앗기 위해 써먹고 있다고 라프로프는 말했다.

 

서구 세계 주도권의 종말’: 마크롱은 왜 라셔가 유럽 편에 서길 원하나?

 

서구 세계가 최근에 써먹은 기만적인 전략의 한 예가 바로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인데세계의 강력한 화학 무기 무장을 감시하겠다는 단쳬다서구 국가들은 처음에는 아무런 증거도 없이” 시리아가 화학무기를 썼다며 비난했다그러더니 이들은 OPCW의 조사 절차를 조작하여 이 기구가 화학무기가 쓰인 곳에서의 범인을 이름을 거명할 수 있는 권한을 주었는데이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피해간 것이다라프로프는 이러한 상황을 수정주의의 위험스런 현상이라고 지칭했는데유엔의 권위를 약화시키면서 장차 대립으로 향한 길을 닦는 것이다.



 

깨진 협정들

 

라프로프는 미국이 획기적인 무기 통제 조약을 탈퇴하는 것을 또다른 사기꾼의 행태라고 끄집어냈다미국은 2002탄도미사일 반대 조약을 버렸고올해 8월엔 중거리 핵무력조약에서 탈퇴했다똑같은 일이 2015년 고통스런 협상 끝에 마련된 이란 핵프로그램에 대한 핵협정에도 일어났는 바 미국은 지난해 이 협정을 (일방적으로폐기시켰다.(미국이 나홀로 이렇게 했지만다른 서명국 5개국은 지금까지 준수해 왔다미국은 심지어 우주에 무기를 배치를 금지하는 조치를 해제하겠다는 암시까지 해왔다.

 

라프로프에 따르면미국의 여러 나라와의 무역전쟁과 여러 제제들은 결국 미국이 시장을 없게 하는 방식으로써 경쟁적으로 유리한 위치를 점하길 원하는 것으로 드러났는데이는 오로지 점점 커가는 불안정성 및 깊어가는 국제적 불신뢰에 한 가지를 더 추가시킨 것이라고 말한다.



 

다원적인 세계

 

이와는 대조적으로라셔는 한 줌의 강대국이 세계를 지배했던 19세기 및 20세기의 제국적 정신 자세로부터 떠날 것을 제안하고 있다오늘날의 세계는 다원적인 바이는 모든 국가들은 국제적 관계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나라들의 접근 방식과 관심사를 예외 없이” 고려해야 한다는 뜻이다라프로프는 오직 이렇게 해야만 안정적이고 안전한 미래가 보장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대개의 나라들은 그 누군가의 지정학적 계산에 인질로 붙잡혀 있기를 원하지 않으며자국의 국내 및 해외 정책을 바탕으로 국가적인 일을 수행할 결정을 한다.

 

라셔는 G20 형식을 자국의 잠재력을 최대한 키우는데 사용될 것을 제안하고 있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개혁하는데에도 써야한다고 생각하는데서구 세계의 대표들이 불공평하게 너무 많기 때문이다개혁된 유엔 안보리는 아시아아프리카그리고 래틴 어메리커 국가들의 이익을 존중하는 일을 더욱 잘 하게 될 것이며유엔 회원국들 사이에서 가장 폭넓게 합의된 사항을 지지하게도 될 것이다.

 

위협과 압력 대신에 의견 일치와 외교력을 지향하는 것이 오늘날의 정치에선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라르로프는 자신의 수필에 인용한 -오랫동안 소련 외무장관을 지냈던 안드레이 그로미코의 말인- “10년의 협상이 1일의 전쟁보다 낫다로 결론을 맺었다. 


West preaches rules, human rights & liberalism but fails to practice them – Russian FM

 

Published time: 23 Sep, 2019 22:05

Edited time: 24 Sep, 2019 08:05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Hall in New York City. © Slaven Vlasic / Getty Images / AFP

 

Western countries pride themselves on defending human rights and upholding order across the globe, yet their actions undermine trust and peace and create more chaos and suffering,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said.

The rhetoric of liberalism, democracy and human rights "goes hand in hand with the policies of inequality, injustice, selfishness and a belief in their own exceptionalism," Lavrov wrote in an essay published in the 'Russia in Global Affairs' magazine. While maintaining diplomatic decorum, the essay is a scathing condemnation of unipolar hypocrisy that the Russian FM argued represents a betrayal of principles laid down by the victorious allies at the end of World War II and the founding of the United Nations.

 

Faux-liberalism

 

Individual rights and freedoms are incompatible with sanctions, economic blockades, and "overt military threats" to states like Cuba, Venezuela, North Korea, Iran and Syria, the minister said. Bombing and regime change campaigns in places like Libya and Iraq have destroyed their statehood and killed tens of thousands.

 

How does the bombing of sovereign nations [and] the deliberate policy of destroying their statehood … add up to the imperative of protecting human rights?

 

Sergey Lavrov: ‘World at a crossroads and a system of international relations for the future’

 

'Rules-based order?'

Another concept the West frequently invokes is the so-called 'rules-based order.' However, the 'rules' in question are being invented by the Western politicians themselves and "selectively" applied to serve their own needs, using this trick to "usurp the decision-making process" from others, Lavrov said.

 

‘End of Western hegemony’: Why does Macron want Russia at Europe’s side?

 

A recent example of this deceptive tactic by the West was the strong-arming of the global chemical weapons watchdog, the Organisation for the Prohibition of Chemical Weapons (OPCW). Western nations first accused Syria of chemical attacks, "without any proof." They then manipulated the OPCW procedures to grant the organization powers to name the culprits in chemical warfare, while bypassing the UN Security Council. Lavrov called this "a dangerous phenomenon of revisionism," which undermines the UN and paves the way for further confrontation.

 

Agreements broken

Lavrov brought up the US leaving landmark arms control treaties as another example of rogue behavior. Washington ditched the Anti-Ballistic Missile Treaty in 2002, and the Intermediate-Range Nuclear Forces Treaty this August. The same thing happened to the painstakingly-negotiated 2015 deal on the Iranian nuclear program, scrapped by the US last year. The US has even hinted at lifting the ban on deploying weapons in space.

 

US trade wars and sanctions boil down to Washington wanting to gain "competitive advantages by non-market methods," only adding to the growing instability and deepening international mistrust, according to Lavrov.

 

Polycentric world

 

By contrast, Russia is proposing that the world move on from the imperial mindset of the 19th and 20th centuries, when the world was dominated by a handful of powers. Today's world is polycentric, meaning all states must consider "the approaches and concerns of all those taking part in the international relations without an exception." Only this will guarantee a stable and secure future, Lavrov argued.

 

Most countries don't want to be held hostage to someone else's geopolitical calculations and are determined to conduct nationally oriented domestic and foreign policies.

 

Moscow is offering to use the G20 format to its fullest potential and reform the UN Security Council, where "the West is unfairly overrepresented." A reformed body will do a better job at respecting the interests of Asian, African and Latin American nations, as well as upholding the "broadest consensus" among the UN members.

 

Aiming for consensus and diplomacy instead of threats and pressure is crucial in today's politics, Lavrov noted, concluding his essay with a quote from long-term Soviet Foreign Minister Andrey Gromyko, "Better to have ten years of negotiations than one day of war."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무조건 맹목적인 … 북한의 흔한 반미 시위 모습. 출처: MANILA BULLETIN 입력 2020.1.18.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 경제 ]

YPO가 새로 진행한 신뢰에 관한 전세계 펄스 조사 젊은 비즈니스 리더들은 신뢰를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직원들과의 신뢰를 어떻게 쌓아갈지... 더보기

[ 북한 ]

김정은. 핵 및 ICBM 실험 재개하겠다고 위협 북한은 2019년 상대적으로 작은 무기를 실험했다. Image copyrightREUTERS 입력 2020.1.1.BBC 원문 8시... 더보기

[ 日本·中國 ]

하이얼, 세계경제포럼의 Global Lighthouse Network에 합류 (선양, 중국 2020년 1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중국 최대의 소비자 가전 및 가전제품 제조업...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중국-이란, 인도양 및 오만 해에서 사상 최초 합동 군사훈련 좌: 차바하르 항구에 정박해 있는 라셔 구축함 야로슬ㄹ프 무드리 호 © AFP / Iranian Army office... 더보기

[시사 동영상]

[영상] 트럼프의 궤변 당당하게 말은 하지만 뭔가 불안한 듯한 트럼프 /BBC 영상 중에서입력 2020.1.4. 미국 군부는,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초음속 순항 미사일 킨즈할...흑해 및 북극서 실험 성공 킨즈할 미사일에선 미사일 자체의 추진체가 불을 뿜기 바로 직전, 덤개 같은 것을 뒤로 쏘...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양심불량 美 조종사: 비상착륙 한다고 여러 초교 상공에서 연료 버려 여객기 밖으로 뿜어져 나오는 연료. 이 비행기는 이륙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공항으로 다... 더보기

[ 전국·지방·3軍 행정 ]

韓 체제선전 영상, F-35 선제타격으로 北에 영광스런 승리 과시 홍보용 영상 속에서 북한군이 설치했다고 가정한 모의 설치물이 파괴되고 있다. © Republic o...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성탄절 선물로 돋보기 사줬더니...집 잔디 태워 먹은 12살 아들 입력 2020.1.4CNN 원문 2019.1.3. [시사뷰타임즈] 텍서스 주에 사는 한 가족은, 12살 된 아들이 어...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30년간 NBA 이끌며 수십억 달러 기업으로 만든 前 NBA 위원 데이빗 스턴, 77세… 2013년6월27일, 前 NBA 스타 해킴 얼라주원이 퇴임하는 NBA 위원 데이빗 스턴(앉아있는 사람)을... 더보기

[연예]

K-팝: BTS, 빅뱅 음악 넘어 세계적 예술에까지 관심 입력 2020.1.15.CNN 원문 2020.1.15. [시사뷰타임즈] 이들은 가수이고 춤꾼들이자 유행의 상징들...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007 대명사 숀 카너리: 왜 더 이상 영화에서 보이지 않는가? Jack Guez/Getty ImagesBY JANE HARKNESS 입력 2019.12.17. [시사뷰타임즈] 숀 카너리(영국발음: 코너리, 19... 더보기

[ 인물 분석 ]

가이 확스는 누구였나, 가면 뒤에 있는 사람? 2013년11월5일 런던, 예산 감축 및 에너지 가격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동안, 폭동진압 경찰... 더보기

[美通社로 보는 세계]

스냅 피트니스, 2020년 지속적인 국제 확장 준비 완료 혁신적인 피트니스 브랜드, 2019년 50개 이상의 새로운 피트니스들을 개설하며 탄탄한 성장 ... 더보기

[ 각종 행사 ]

아시아 최고의 바 탑 50 시상식, 올 5월 14일 싱가포르에서 개최 (싱가포르 2020년 1월 10일 PRNewswire=연합뉴스) 5월 14일, Perrier의 후원으로 3년 연속 '아시아 최...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제늠앤컴퍼니, 독일 머크/화이자와 글로벌 병용임상 시험 진행키로 (서울, 한국 2020년 1월 14일 PRNewswire=연합뉴스) 제늠(genme) 앤 컴퍼니(코넥스: 314130)는 독일 머...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마이크로 솦트, 2030년까지 카본 네거티브 달성 발표 레드먼드, 워싱턴주, 2020년 1월 16일 /PRNewswire/ -- 마이크로 솦트는 동사의 탄소 배출을 줄이... 더보기

[정치인 개관]

‘서해맹산 조국’ 법무장관: 본인 및 국가 위해 과연 잘 풀린걸까?! 사진 = wikipedia 입력 2019.8.9. [시사뷰타임즈] 서울대 학생들도 우려하고, ‘조국 법무장관 반... 더보기

[ 복지 ]

포에버리빙프로덕츠, 전세계의 기아를 퇴치하기 위해 500만 끼의 음식을 포… 스카츠데일, 애리조나주, 2020년 1월 13일 /PRNewswire/ -- 포에버리빙프로덕츠(Forever Living Products... 더보기

[법률 · 법률용어 · 조약]

왜 있는지 모를 인사청문회법 인사청문회법[시행 2010. 5. 28.] [법률 제10329호, 2010. 5. 28., 일부개정]국회사무처(의사과), 02-7... 더보기

[반공 용공 사건 · 단체]

국민보도연맹(사건) 국민보도연맹(사건) [ National Guidence of Alliance, Bodo-League, 國民保導聯盟(事件) ] 정의 국민보... 더보기

[윤미림 내가겪은 박정권]

[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 2 ] 1964년 6.3학생운동 재판받는 이명박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2 6.3 사태. 1...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2015년 김정은 암살계획 서명 북한 지도자 김정은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6.26. 입력 2017.6.26.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