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라셔, 서구의 ‘비친화적’ 행위에 ‘비대칭적’ 대응도 가능



 

입력 2021.11.13.

CNN 원문 2021.11.12

 

[시사뷰타임즈] 라셔 (러시아) 외무 장관 세르게이 라프로프는 라셔는 서구 나라들이 현재 진행 중인 적대적인 조치들에 서로 똑같은 빙식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비대칭적 대응도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상호 똑같은 대응이라면, 서로에게 피해를 주는 양이나 질이 비슷하지만, 비대칭적 대응이라면, 상대방의 공격 내용보다 훨씬 더 강한 공격을 할 수 있다는 얘기도 된다.

 

프랑스 외무장관 쟝 이브스 르 드리앙과 금요일 파리에서의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라프로프는 서구 세계의 비우호적인 여러 움직임들이 야기시키는 곧 있을 결과에 대해 주의를 주었다.

 

이 최고 외교관은 우린 인위적으로 여러 문제를 일으키지 않기 위해 계속 예외적으로 자제된 접근법을 보여줄 의향을 재차 확인하는 바이지만, 서구 세계가 취하고 있는 비우호적인 조치들에는, 물론, 대응하게 될 것이다.” 라고 했다.

 

우린 상호 똑같은 방식으로 행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비대칭적일 수도 있다.

 

라프로프는 또한 NATO의 라셔에 대한 점점 더 공격적인행태를 맹 비난하면서, NATO이례적인 전투차량 분량을 흑해 지역에 보내는 것은 물론이고, 추가 병력을 배치하고 있음을 거론했다.

 

동시에, 라프로프는 프랑스 외무장관과 라셔-유럽연합 의 교착상태에서 벗어난 방도를 논의할 의향도 있다고 했다.

 

라셔는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을 침략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외무장관은 또한 유럽 위원회 의장인 챨스 미쉘과 리비아에 대한 국제회의의 부체로 라셔와 벨점 (벨기에; 유럽연합의 중심 도시) 사이의 상황을 정상화시킬 필요성에 대해서도 논의가 됐다는 사실을 앞서 말해 볼 가능성이 있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라셔와 서구 세계 사이의 꾸준히 냉랭한 관계는 최근 벨러루스-폴런드 국경에서 벌어진 이주민 우기 때문에 훨씬 더 악화돼 왔다. 폴런드 (폴란드) 는 이 위기가 라셔 탓이라고 노골적으로 비난하면서, 이주민들에게 유럽연합으로 들어가라고 부추기는 벨러루스 대통령 알렉산데르 루카쉔코의 행동 배후에는 라셔가 있다고 주장했다. 라셔는 현재의 위기에 대해 라셔는 그 어떤 것도 연루된 것이 없다고 부인해 왔다.

 

긴장 상황은 미국 언론들에 의해 더욱 커졌는데, 이들은 이번 주에, 고위 관계자들의 말을 원용하여, 미국이 자국의 동반국들인 유럽연합에 라셔가 유크레인을 침공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를 했다.

 

금요일 라셔는 이러한 카더라식 보도를 강력히 부인했고 크렘인 대변인 드미트리 페스코프는 그따위 머리기사들은 텅빈 것이며 근거 없는 것이라고 했다.

 

페스코프는 기자들에게 이러한 기사는 처음 나온 것이 아니며 미국이 라셔의 무장군의 이동에 대해 우려된다는 말을 미국이 한 것도 처음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우리가 누차 말해왔지만, 라셔 무장군이 라셔 내에서 이동하는 것은 누구에게도 우려거리가 아니다. 라셔는 그 누구에게도 위협을 가하고 있지 않다.” 고 했다.




Moscow plans ‘asymmetrical’ response to West’s ‘unfriendly’ acts

 

12 Nov, 2021 20:09

 

FILE PHOTO. Pigeons fly in front of the headquarters of the Russian Foreign Ministry in Moscow, Russia. © Reuters / Maxim Shemetov

 

Moscow will respond to ongoing hostile moves by the West in a “reciprocal manner,”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has said, warning that an “asymmetrical” response may also be on the cards.

 

Speaking at a press conference after meeting his French counterpart Jean-Yves Le Drian in Paris on Friday, Lavrov cautioned the West on forthcoming consequences to its “unfriendly moves.”

 

“We reaffirmed our intention to continue to show an exceptionally restrained approach, not to create problems artificially, but we will, of course, react to the unfriendly steps that the West is taking,” the top diplomat said.

 

We will act in a reciprocal manner, and if necessary, also asymmetrically.

 

Lavrov also condemned the increasingly “aggressive” behavior of NATO towards Russia, noting the bloc’s “deployment of additional forces to the Black Sea region,” as well as sending “unusual” amounts of combat vessels into the region.

 

At the same time, Lavrov said he’d discussed with his French counterpart ways to break out of the deadlock in Moscow-EU relations.

 

Russia says it won’t invade Ukraine

 

Russia’s top diplomat also revealed it had earlier been possible to speak with the President of the European Council Charles Michel on the sidelines of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Libya, and the “need to somehow normalize the situation between Moscow and Brussels” had been discussed.

 

Persistently cold relations between Russia and the West have deteriorated further in recent days amid the ongoing migrant crisis along the Belarus-Poland border. Warsaw has explicitly blamed Russia for the crisis, claiming Moscow was behind the actions of Belarusian President Alexander Lukashenko, who it alleges has tried to spark a crisis by encouraging migrants into the EU. Russia has denied any involvement in the ongoing crisis.

 

Tensions were further stirred up by US media, which reported this week, citing high-ranking officials, that Washington had warned its EU partners of a “potential invasion” allegedly planned by Moscow against Ukraine.

 

Moscow strongly rejected the allegations on Friday, with Kremlin spokesman Dmitry Peskov saying such headlines are “empty” and “unfounded.”

 

“This is not the first publication and not the first statement by the US that they are concerned about the movement of our armed forces in Russia,” Peskov told reporters. “We have repeatedly said that the movement of our armed forces on our own territory should be of no concern to anyone. Russia poses no threat to anyone.”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젤렌스키: 美-유럽 … Image: Daniele Levis Pelusi입력 2022.5.26. [시사뷰타임즈] 우리 인생에는 참으로 너... 더보기

[ 경제 ]

스타벅스, 라셔 떠난다 © Sputnik / Vitaly Belousov 입력 2022.5.24.RT 원문 2022.5.23. 거물 커피 가맹점이 라셔 (러시아) 전역... 더보기

[ 북한 ]

北, 콰드가 북한 비난하자 미사일 3기 발사 FILE PHOTO © AP / Lee Jin-man 입력 2022.5.25.RT 원문 2022.5.24.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의 동경에서의...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美 공급 무기들 유크레인서 더 많이 파괴됐다” 자료사진: 스페인 육군이 독일에서의 실탄발사 훈련 중 M777 곡사포 대포를 작동시키고 있... 더보기

[시사 동영상]

친-유크레인 팬티女, 칸 영화제 붉은 양탄자 망쳐놔 © Getty Images / John Phillips 입력 2022.5.22RT 원문 2022.5.21. 남녀평등 시위자 한 명이 유크레인 (우...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원두 (猿痘) 전염병: 세계보건기구, 확산-전염 예고 어느 환자의 상반신 모습, 그의 피부가 ‘원두’ 감염의 적극적 사례에서 비롯되는 병변을...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