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CNN: BTS, 미국을 무너뜨렸다



한국 소년 밴드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게 되기까지

 

K-BTS, SNL 접수!

 

입력 2019.6.2.

CNN 원문 2019.6.1.

 

[시사뷰타임즈] 1964, 비틀즈라는 이름의 영국 소년 밴드 미국 TV에 첫 선을 보였다.

 

비틀광 -아주 멋진 4인조를 향하는 심한 광적인 팬- 이 미국을 사로 잡고 있었고 엣 설리번 극장에서의 비틀즈 공연은 간간이 청중들이 지르는 비명 소리가 끼어들었다.

 

그후 55년도 더 지난 20195, 외국인들로 구성된 밴드가 똑같은 극장에서 공연했다.

 

시각적 유사성은 눈에 확 띄는 것이었고 --그리고 의도적이었다.

 

한국의 신참 밴드는 똑같이 날씬해 보이는 양복을 입고 덥수룩한 바가지 머리를 했으며 그들의 밴드 이름을 히트곡을 자주 내는 영국 리버풀 사람들이 썼던 똑같은 글자체로 북에 새겨 넣었고, 검정색과 흰색을 입기까지 하고 방송했다.

 

그러나 이 밴드는 비틀즈가 아니었다. BTS 였다 --7명의 남자로 구성된 한국의 대단히 성공했으며 지금 당장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밴드임이 확실할 듯하다.

 

4. BTS12개월도 안되어 빌보드 200 목록에 첫번째 앨범에서 3곡이 오르면서 50년 만에 3위에 그쳤는데, 비틀즈 및 몽키스 반열에 합류한 것이다. 그 다음달, BTS는 빌보드에 오른 연예인 100명 중 빌보드 1위가 되는데 5주 밖에 걸리지 않은 빌보드 역사상 최초의 밴드가 됐다.

 

비틀즈와 마찬가지로, BTS는 미국에 있는 엄청난 팬들을 위해 다른 대륙부터 공연하며 돌아다녔다. 그러나 이 한국인 스타들이 미국 시장을 가까스로 깼다는 사실 자체가 아마도 더 큰 성과일 것이다. BTS가 부르는 노래 대부분은 한국어로 돼있는데, 이 밴드에 영어를 유창하게 하는 건 1명밖에 없고 이 밴드는 미국인들에게 아시아식 성적 호소력을 상품화시켜 팔고 있는 중이었다.

 

할 수 있는 K-팝 밴드

 

6년 전, BTS가 음악 영상인 “No More Dream(더 이상 꿈은 그만)”20136월 처음으로 내놓았을 때, 미국에서 K-팝의 성공의 돌파구 이야기 거리가 될 것으로 보이진 않았다.

 

이 밴드는 김재형(V), 정호석(J-Hope), 김남준(RM), 김석진(JIn), 박지민, 전정국, 그리고 민윤기(Suga)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스스로를 반란끼가 있는 못된 소년들이라고 내세우는데 금 사슬, 밴대너(: 머리나 목에 두르는 화려한 천) 그리고 눈에 짙은 검은 색으로 화장을 한다. 공격적이고 묵직한 랩 바탕음은 젊은 자식들이 부모의 야망이라고 부르지 말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한국인들은 뿅 가버리질 않았다. 한국 정부가 후원하는 가온 음악 목록에 이들의 단일 앨범은 84위로 첫선을 보였다.

 

그 당시, EXO, 빅뱅 그리고 SHINee 등의 소년 밴드들이 K-팝 선두를 장악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들 밴드들은 가끔 자신들이 부르는 노래 속에 힙합을 넣기도 했지만, 좀더 잘 다듬어진 모습을 보이려는 경향이 있었고 낭만적인 대중가요들을 불렀다. EXO2013년 성공작인 "Wolf(늑대)“를 예로 들면, 밴드 구성원들은 울부짖으면서 자신들을 매혹적인 여자에 길이 들어버린 동물에 비유했다.

 

그러나 당시 나이가 모두 15~20세 사이였던 BTS에겐 이런 것과는 별개로 할 게 있었으니: 이들은 빅 힛 연예기획사가 개발한 것이었는데, 한국 K-팝이 막 날갯짓을 할 시절인 1990년대 후반에 결성된 SM 연예기획사, JYP 연예기획사 그리고 YG 연예기획사 등의 굵직한 기획사들 중 하나가 아니었다.

 

극도로 경쟁력있는 한국의 47억 달러짜리 K-팝 산업을 장악하기 위해 위에 적은 기획사들은 재능있는 사람을 발굴하고 개발시켜 돈을 벌어주는 밴드로 만드는 강도 높은 팝 공장을 설립했던 것이다.

 

이러한 유명 기획사들은 매년, 우상이 되고자 하는 사람들을 수천명 심사하는데, 응모자는 종종 10~14살 사이이며, 이들이 소위 K-팝 농장이라고 불리는 곳에서 훈련생이 되어 춤, 노래, 그리고 화장법까지 몸을 녹초로 만드는 엄격하고 하루종일 진행되는 훈련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마침내 운이 좋은 훈련생들은 K-팝 밴드를 위새 선정되어 개인생활에 제한을 받고 여러해 동안 한정된 급여를 받게 돼있는 장기간의 계약에 묶이게 된다. 이들은 융통성이라곤 없는 K-팝 세계에 따라야만 했는데, 밴드 내에의 역할 -주장, 춤추는 사람 또는 눈으로 보기엔 일단 좋은 시각적 효과를 위한 사람’-을 지정받았다.

 

다른 우상 밴드들과 마찬가지로, BTS도 제조된 것이었다. 그러나 신흥 기획사였던 빅 힛 기획사는 돌파구를 위해 뭔가 다른 것을 해야만 했다.

 

소셜 미디어를 진심으로

 

시작부터 빅 힛 기획사는 난관에 봉착했다.

 

음악 산업과 끈도 없고 거대 기획사처럼 돈도 없었던 이 기획사는 이 밴드를 촉진시키기 위해 소셜 미디어에 깊이 의지했다.

 

BTS는 트위터 상에 등장한 최초의 밴드라고 토론토 대학교의 동아시아 연구학 교수인 미쉘 조는 말한다. 이 밴드는 또한 유튭 상에 영상을 주로 올리는 블락(blog: 블로그)을 올렸고 한국의 생중계 기구인 아프리카 TV V 라이브 등에도 자신들의 실황을 상세히 올렸다.

 

한 영상 속에서, 가수 정국은 차분한 부엌에서 즉석 라면을 끓인다. 그는 집게를 사용하여 입으로 라면을 가져 간다. “완벽하네라고 그는 말한다. 지난 10달 동안, V 라이브의 이 영상은 조회수가 760만이었다.

 

인터넷은 이런 류의 BTS의 일상의 순간들을 담은 것으로 가득차 있는 바: 구성원들은 잠시 잠을 자면서 서로 끌어안고, 식사를 하고 택시 속에 앉아 서로 장난을 치는 등이 그것이다. 이들이 올리는 것은 다양한데, 일상적인 글들, 생중계 영상 일기, 또는 TV와 같은 웹쇼인 “BTS를 써라등의 만들어낸 실제 상황의 일화 등을 올린다.


미쉘 조는 내 생각에 일부 사람들에게 있선 이렇게 하는 것이 K-팝 밴드들과 완전히 만나지를 못하게 하는 것이고...이들도 알지만 이건 자신들을 좀 덜 진품으로 만들어버린다고 여기는 대단히 엄격한 훈련 체제의 산물이다라고 말하면서 “BTS는 시작부터 그들이 담고 있는 내용들이 젊음에 대한 경험으로부터 정직한 공급자가 되려하고 있었기 때문에 아주 다르다고 했다.

 

이들이 올리는 영상들은 구성원들의 진정한 특성으로 보이는 것으로 이루어 지는데: V는 변덕스런 사람, 지민은 바람기 많은 사람, 정국은 초자연적으로 재능이 있는 막내, J-Hope는 힘이 넘치고, Suga는 음울한 음악인, jin은 미남이며 종종 자신을 말장난을 좋아하는 얼간이이다. 그리고 RM은 초자연적으로 성숙한 밴드 주장이다. 인터넷의 팬들 중엔, 종종 이들을 서로 다른 동물 이모티콘으로 보기도 한다.

 

그들은 대단히 유명한 연예인들이지만, 인간적 측면도 갖고 있다YJ 치는 말하면서, 싱거폴 사람이지만 미국에 사는 24살인 그는 자신을 ARMY 중 한명이라고 말하는데, 이 약자는 "Adorable Representative M.C. for Youth.(젊은이들을 위한 사랑스러운 MC 대표)"를 뜻한다. ARMY 중 한 명이라고 하는 것이 이들을 동질감을 느끼게 만든다.

 

물론 BTS가 인터넷에 제시하는 모습들의 진정성에 대해 냉소적이 되기는 쉽다. BTS는 면밀하게 관리되어지며 자신들의 낭만적인 삶에 대해 결코 언급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들이 올리는 영상들은 BTS와 팬들 사이에 일종의 친밀감을 만들어 냈고, 다른 밴드들이 모방을 해왔다.

 

K-팝을 분석하는 유튭 방송 DKDKTV를 운영하고 있는 데이빗 김은 “BTS는 팬들과 거리감을 두려 하지 않는다면서 그들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그냥 보여주며 좋은거 안좋은거를 다 보여준다. 이런 점이 다른 유명 밴드들과 다른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리고 한국 시장에서 BTS에 대한 반응이 미지근한 상태에서 ARMY가 미국 시장을 깨도록 도왓다.

 

누구나 다 아는 이름이 되다

BTS는 일찌감치 해외 시장을 쳐다봤다. 2014년 이들이 상대적으로 한국에선 맣은 주목을 받지 목하는 동안, BTS는 미국 시장을 조금씩 깎아내기 시작했다. 이들은 바로 이 해에 KCON -로스 엔절러스에서 열리는 K-팝 대회-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는데, 이때 이들은 학생 교복 차림으로 공연했다. 이들의 음악은 서방세계에서 인기가 있었던 힙합과 전자 춤곡(EDM) 등도 삽입시켰다. BTS2015년 그리고 2017년에 미국에서 다시 순회공연을 벌였는데 --이제 그들을 상징하는 다채로운 색깔의 머리 모양을 한 상태로 -- 빌보드 상의 200곡 중에 최고 10위까지를 독자치하고 최초로 빌보드 음악상을 수상하는 K-팝 밴드가 되면서 그들의 대성공을 위해 다시 미국쪽으로 돌아온 것이다. 201711, 이들은 미국 TV에 처음으로 등장했는데, 미국 음악상을 수상할 수준으로 공연을 했다.

 

K-팝 밴드 중에 해외시장을 열어보려고 노력한 것은 BTS가 처음은 아니다. YG기획사의 빅뱅은 2011 MTV 유럽 음악상 최고 전세계 공연자 상을 수상하면서 해외에서 어느 정도의 성공을 거두었었고, 2012년에는 빌보드 목록 200위 속에 진입한 최초의 K-팝 밴드가 됐었다.

 

미쉘 조는 BTS가 소셜 미디어 상에서 개인적으로 팬들과 관계를 맺으면서 팬 기반을 구축한 것이 이들에게 엄청난 유익을 주었다고 말한다. BTS ARMY는 무료 번역자들의 연결망으로 행동하기 시작하면서 이들의 노래에 영어로 부제를 달고 노래 내용도 영어로 번역했고 BTS와 한국어를 전혀 모르는 청중들을 연결시켜주었다.

 

BTS가 트위터에 올려놓은 음악들 대부분은 영어로 돼있지 않지만, 오늘날 추종자들(fpllowers)2천 만명이 넘는데, 이는 비욘세나 영국의 성공작 제조기인 엣 쉬랜을 능가하는 것이다. BTS 구성원 개개인에겐 소셜 미디어 계정이 없는데, 이는 이 밴드 추종자들이 한 개의 계정에 집중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7, BTS의 명성이 미국에서 치솟자, 이들은 엘런 쇼및 지미 키멜 같은 TV 드라마에도 등장했다.

 

미쉘 조는 이렇게 된 것은 BTS를 따르는 사람이 많아지자 미국 TV 쇼가 관심을 갖게된 것이라고 여긴다.

 

“BTS는 자신들의 옹호자가 되어줄 팬들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었지만, 다른 밴드들은 배후에 거대 기획사가 있었다고 미쉘 조는 말하면서 내 생각에 이 밴드 추종자 숫자의 힘이 많은 언론들의 관심을 가져왔고 또 누구나 다 아는 이름이 되도록 도왔다고 덧붙였다.


팬들의 생태계

 

BTS는 소셜미디어에서 이해 잘하고 뭘 많이 아는 정도로 그치는게 아니다. 팬들에게 이들은 개척자이다.

 

K-팝에서 잘 팔리는 곡들은 대체로 그 밴드 구성원들이 쓴 것이 아닌 반면, BTS가 부르는 많은 노래들에는 구성원들 중에 작곡자가 있는테 특히 J-Hope, 예전에 지하 래퍼였던 Suga 그리고 RM 등의 이름이 적혀있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이들이 작사/작곡한 곡은 -특히 이들의 초기 작품들의 경우- 다른 성공한 곡들의 일부처럼 사랑으로 울고불고 하는 것을 넘어섰다는 것이다.

 

2014년 노래 "Spine Breaker(등골을 휘게 하는 자)"에선, 부모들 돈으로 값 비싼 것들을 구입하는 젊은이들을 맹공격한다. 2015년의 뱁새라는 곡에선 젊은 세대들이 게으르다고 부추기는 기성 세대들을 비난한다. 2018년의 우상에서는 남들이 자신을 뭐라고 생각하건 관계없이 스스로를 사랑하는 것의 중요성을 논한다.

 

BTS의 작품들은 또한 종종 문학이나 철학을 언급한다. 이들의 가장 최신 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 영혼의 지도: 다른 사람 눈에 비치는 나)는 정신과 의사인 칼 정의 저작을 언급한 것이며, 그리고 심지어 잔치 자리에서 잘 불려지는 노래인 다이너시스는 표면상으로는 술에 취하는 것을 찬미하는 것이며 그리스의 포도주의 신을 말한 것이다.


[계속]



How a boy band from South Korea became the biggest in the world


K-pop group BTS takes over 'SNL'

 

By Julia Hollingsworth, CNN

 

Updated 2359 GMT (0759 HKT) June 1, 2019


(CNN)In February 1964, an English boy band called the Beatles made its US television debut.

 

Beatlemania, the intense fan frenzy directed towards the fab foursome, was gripping America and the group's performance at the Ed Sullivan Theater was punctuated by fervent screaming from the studio audience.

 

In May 2019, over 55 years later, another band of foreigners played the same theater.

 

The visual similarities were striking -- and intentional.

 

The Korean newcomers sported the same style of slim-fit suits and floppy bowl cuts, emblazoned their name on their drum kit in the same font used by the Liverpudlian hitmakers, and even made their broadcast in black and white.

 

But this wasn't the Beatles. It was BTS -- a seven-man South Korean mega-group which is quite possibly the biggest boy band in the world right now.

 

In April, BTS became only the third group in 50 years to have three number one albums on the Billboard 200 charts in less than 12 months, joining the ranks of The Beatles and The Monkees. The next month, BTS became the first group in Billboard history to spend five weeks at number one on the Billboard Artist 100 chart.

 

Like the Beatles, BTS had traveled from another continent to perform for their enormous American fan base. But that the South Korean stars had managed to crack the American market was perhaps an even greater achievement. Most of BTS's songs are in Korean, the group only has one fluent English speaker, and they were selling Americans a distinctly Asian brand of sex appeal.

 

The K-pop band that could

 

Six years ago, when BTS released their music video debut "No More Dream" in June 2013, it wasn't obvious that they would be K-pop's breakout success story in America.

 

The group, comprised of Kim Tae-hyung (better known as V), Jung Ho-seok (J-Hope), Kim Nam-joon (RM), Kim Seok-jin (Jin), Park Ji-min, Jeon Jung-kook, and Min Yoon-gi (Suga), presented itself as rebellious "bad boys," sporting gold chains, bandannas and heavy black eyeliner. The aggressive, rap-heavy track urged young people not to be defined by their parents' aspirations.

 

South Koreans, however, weren't blown away. The single debuted at number 84 on Korea's government-sponsored Gaon Music Chart.

 

At the time, boy bands EXO, Big Bang and SHINee dominated the K-pop charts. And while those groups sometimes referenced hip-hop in their songs, they tended to have a more clean-cut image and sing pop songs about romance. In EXO's 2013 hit "Wolf," for instance, the band members howl and compare themselves to an animal who has been tamed by an alluring woman.

 

But BTS, who were then all aged between 15 and 20, had something else that set them apart: they had been developed by start-up label Big Hit Entertainment, not one of the big three record companies -- SM Entertainment, JYP Entertainment and YG Entertainment -- which formed in the late 1990s, when K-pop was starting to take off.

 

To dominate South Korea's ultra-competitive, $4.7 billion K-pop industry, those labels had established intense pop factories that found and developed talent to form money-making groups.

 

The labels auditioned thousands of idol hopefuls a year, often aged between 10 and 14, who would become trainees at so-called K-pop farms and take part in a grueling, full-time rigorous training program in dance, singing and even make-up. Eventually, the lucky ones were selected for a K-pop group and tied in to long contracts that restricted their personal lives and sentenced them to years of limited pay. They had to conform to the rigid world of K-pop, where members are given designated roles within a group, such as leader, dancer or "visuals" -- the eye-candy of the group.

 

Like other idol groups, BTS were manufactured. But its upstart label Big Hit Entertainment had to do something different to break through.

 

Wearing their hearts on their social

 

From the start, Big Hit Entertainment faced a challenge.

 

Lacking the industry connections and big money of the industry giants, the label relied heavily on social media to promote the group.

 

BTS were one of the first K-pop groups on Twitter, says Michelle Cho, a professor of East Asian Studies at University of Toronto. The band also posted vlogs on YouTube and shared the minutiae of their lives on Korean livestreaming platforms AfreecaTV and V Live.

 

In one clip, singer Jungkook makes instant ramen in a modest kitchen. Using tongs, he pulls a noodle to his mouth. "It's perfect," he says. In the past 10 months, that V Live clip has been viewed over 7.6 million times.

 

The internet is full of these kinds of mundane BTS moments: the members cuddling as they snooze, eating meals, sitting in taxis and pulling pranks on each other. They take a variety of forms -- casual posts, live-streamed video diaries, or produced episodes of their reality TV-like web show "Run BTS!" 

 

"I think that for some people it's quite alienating to encounter other K-pop (groups) ... that they know are a product of this very rigorous training system that (they believe) makes them a bit less authentic," Cho said. "BTS are quite different because their whole concept from their inception was that they were going to be honest purveyors of the experience of youth."

 

The videos build up seemingly authentic characters for the members: V is the quirky one, Jimin the flirty one, Jungkook the supernaturally talented youngest member. J-Hope is high-energy, Suga the brooding musician, Jin the handsome one, who often reveals himself as a pun-loving dork. And RM, the preternaturally mature group leader. Among fans online, the members are often represented by a different animal emoji.

 

"They're superstars, but they have a human side as well," says YJ Chee, a 24-year-old Singaporean based in the US who describes himself as a member of ARMY, the name BTS uses to refer to its fans and an acronym for "Adorable Representative M.C. for Youth." "It makes them relatable."

 

Of course, it's easy to be cynical about the authenticity of the image they present online. BTS are closely managed and never mention their romantic lives. But the clips have created a kind of intimacy between BTS and their fans that other K-pop groups have since tried to imitate.

 

"They don't distance themselves that much from their fans," says David Kim, who runs YouTube channel DKDKTV where he analyzes K-pop. "They just show themselves how they are -- they show the good and bad. I think that's what's different from other idols."

 

And with the Korean market lukewarm on BTS, that ARMY helped the band break America.

 

Becoming a household name

 

BTS looked abroad early. In 2014, while still relatively low profile on home turf, BTS began chipping away at the US market. They were a breakout success at that year's KCON, a K-pop convention in Los Angeles, where they performed in schoolboy outfits. Their music made nods to hip-hop and electronic dance music (EDM), genres that were popular in the West.

 

BTS toured again in the US in 2015, and in 2017 -- now sporting their trademark colorful hairstyles -- they went back for their biggest year yet stateside, becoming the the first K-pop act to win a Billboard Music Award and make the top 10 of the Billboard 200 charts. In November 2017, they made their US television debut, performing at the American Music Awards.

 

They weren't the first K-pop group to try to break the overseas market. YG Entertainment's Big Bang had gained some overseas success, winning Best Worldwide Act at the 2011 MTV European Music Awards, and in 2012, becoming the first K-pop group to break into the Billboard 200 chart.

 

But the personal connection with their fan base established through their social media presence gave them a huge advantage, says Cho. The BTS ARMY began to act as a network of unpaid translators, producing English subtitles and texts of their content, connecting BTS with their non-Korean speaking audience.

 

Most of BTS's Twitter posts aren't in English, but today the group has over 20 million followers on the platform, more than Beyonce or UK hit-maker Ed Sheeran. Individual BTS members don't have social media accounts, meaning the group's fan following was concentrated on one account per platform.

 

In 2017, as their fame rose stateside, they landed appearances on "The Ellen Show" and Jimmy Kimmel.

 

Cho believes it was the group's large social media following that got the US TV shows interested.

 

"(BTS) really had to rely on their fans to be their advocates whereas other groups had a bigger machine behind them," Cho adds. "I think it was ... the power of their numbers of Twitter followers ... which really brought them a lot of media attention, which helped them become a household name."

 

An ecosystem of fans

 

BTS aren't just savvy at social media -- to their fans, they are trailblazers within the K-pop genre.

 

While K-pop hits are mostly not written by the band members, many BTS songs have one of the members credited as a writer or producer, particularly J-Hope and former underground rappers Suga and RM. But more importantly, their songwriting -- particularly in their earlier works -- goes beyond the love-lorn lyrics of some other pop hits.

 

In 2014's "Spine Breaker," BTS hit out at young people who are using their parents' money to buy expensive things. In 2015's "Baepsae" they rebuke the older generation for promoting the idea that the younger generation are lazy. In 2018's "Idol" they discuss the importance of loving yourself, regardless of what others think.


BTS's works also often reference literature or philosophy. Their latest album, "Map of the Soul: Persona," is a reference to the work of psychiatrist Carl Jung -- and even the album's party hit "Dionysus," ostensibly an ode to getting drunk, references the Greek god of wine.

 

As new fans tuned in to BTS, they found a group with elaborate music videos and experimental fashion that sometimes bordered on feminine, at least to Western eyes. Both on and off stage, BTS members wore chokers, blouse-like, silk shirts and visible makeup that made them look glossy and beautiful in a way that didn't necessarily fit with the the traditional Western conception of masculinity.

 

"The more time fans spend thinking about all of the different elements that go into the group that they're interested in, the stronger that attachment will be," Cho says. "I think it's a really potent mix, you're not just a casual fan of BTS, you have to be initiated into their world and then you get sucked in."

 

Another BTS?

 

To some, BTS' success is a sign that the so-called hallyu wave -- the global popularity of South Korean entertainment -- isn't just coming, it's crashing upon US shores.

 

In April, Korean foursome Blackpink became the first female K-pop group to play Coachella. Seven of the top 10 artists on Billboard's social charts for the first week of June came from South Korea.

 

But the effects of BTS's breakout success might be broader. Some of David Kim's 500,000 subscribers have also told him they're learning Korean to better understand BTS's message.

 

"I feel extremely proud, the Korean pride is exploding," David Kim says. "It's absolutely unbelievable. If you think of this small country ... and this small group that doesn't even speak English, spreading all this Korean culture and topping the charts and stuff, it's just unbelievable."

 

Cho says BTS's aesthetic, which is a representation of East Asian masculinity, is helping to change what mainstream viewers think about the possibility of gender presentation and what Asian bodies represent.

 

Suk-young Kim, Director for the Center for Performance Studies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 (UCLA) thinks BTS are doing a lot for Asian males, who haven't always been presented well in US media.


"BTS's ubiquitous visibility and positive image will do much to create cool 'Asianness,'" she said.

 

But she cautions against seeing BTS as a game changer for K-pop overall.

 

Photos of BTS member Kin Seok-jin, better known as Jin, are displayed at a subway station on June 2, 2018 in Seoul, South Korea. Fans often pay for ad space to celebrate the anniversary or birthday of their idol. In this case, they are celebrating Jin's 5th anniversary of his debut with BTS.

 

"BTS and K-pop should not be bundled up together," said Suk-young Kim. "BTS, in a way, has been breaking a lot of the conventional molds of K-pop."

 

Some fans feel the same way, pointing to how BTS were never especially popular in South Korea, and instead had to rely on the online fandom to break into foreign markets.

 

Kim believes the next BTS isn't coming anytime soon.

"Currently (BTS) are being compared to The Beatles and that is just crazy," he says.

 

"The Beatles in world history are one of the top, top groups. And a K-pop climbed up the ladder up to that level. I think it's going to be unrivaled for at least decades."

 

[기사/사진: CNN]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 경제 ]

우리들 주식을 후려치고 있는 중국 항대집단, 그 실체 중국 남동부 센젠에 있는 항대집단 (Evergrande Group) 본사. 채무불이행이 중국 재정 체게 안정... 더보기

[ 북한 ]

김여정: 북한도 조건만 맞으면, 전쟁 종식에 공개적 김여정은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이며 영향력이 있다. IMAGE SOURCE,GETTY IMAGES 입력 2021.9.24.BBC 원... 더보기

[ 日本·中國 ]

‘극도로 무책임’: 중국,AUKUS 협정-호주에 핵 잠함 공급 맹비난 오하이오급 핵 동력 탄도미사일 잠수함 USS 테네시 © Reuters / US Navy 입력 2021.9.16.RT 원문 2021....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한국 및 일본과 합동 수소차량 개발 고려 © Sputnik / Aleksey Mayshev 입력 2021.9.2.RT 원문 2021.9.2 [시사뷰타임즈] 산업 및 무역부 차관 빅토... 더보기

[시사 동영상]

라셔 전함발사미사일 지르콘: 북극서 초음솔 비행 350km 표적 명중 (영상) [RT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9.17.RT 원문 2021.7.19 [시사뷰타임즈] 라셔 국방부는 월요일,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지구 밖 적군 우주무기 격추용 최신예 S-500 체제 과시! (영상) Russia’s Ministry of Defense[RT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9.17.RT 원문 2021.7.20.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뉴욕 지하철: LGBTQ 외설 광고들 찢어버린 여자, 찬반 양론 한 여자가 짝짓기 앱 오케이큐펫 광고물들을 찢어버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인터넷에 나...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완전 나체녀, 골프 전동차 몰고 경찰 대치 현장 속으로 돌진 입력 2021.9.11.VIGOURTIMES 원문 2021.9.11. -훌로리더 주에서 완전히 발가벗은 여자 한 명이 대치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필 권투영웅 파퀴아오: 대통령 입후보 밝히자, LGBT 반발 매니 파퀴아오가 필러핀 대통령 선거에 입후보 하게 된다. © Reuters 입력 2021.9.19.RT 원문 2021... 더보기

[연예]

바카라: Yes Sir, I Can Boogie 가수.. 69세 타계 1977년 한창 전성기 때의 여자 2인조 바카라의 모습 IMAGE SOURCE,GETTY IMAGES[Yes Sir, I Can Boogie 노...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홍범도: 8월15일, 한국으로 유해 봉환-국립 현충원 안장 사진=Wikipedia입력 2021.8.16. [시사뷰타임즈] 한일 합병 조약 이후 만주로 가서 독립군을 이끌... 더보기

[ 인물 분석 ]

헌터 바이든, 설마했는데... 이 정도였나 자료사진: 2010.6.30.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조지아타운 대학과 워싱튼의 E듁 ... 더보기

[ 각종 행사 ]

(공지) [소비자경제신문] 2021년 소비자기자단 모집 보낸사람소비자경제신문 <npce@dailycnc.com> 21.03.18 14:50 주소추가수신차단숨은참조<hjoha...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일정한 거리: 앞서 가는 바이러스 v 허덕이며 쫓아가는 백신 사진 = DW 입력 2021.8.22. [시사뷰타임즈] 8월2일 현재, 미국에선 1억6천4백만명이 완전 접종을 ... 더보기

[ 과학 전자 ]

中 샤오미 휴대전화: 6월 중 매출, 삼성-애플 반짝 능가 2021.2.20. 중국, © Reuters / Jason Lee 입력 2021.8.6.RT 원문 2021.8.6 [시사뷰타임즈] 중국의 휴대전화... 더보기

[ 기재부 ]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방문, 「환경 분야 예산협의회」 개최 보도자료 보도일시 2021. 7. 27.(화) 10:30 배포일시 2021. 7. 27.(화) 10:00 담당과장 기획재정부 민...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제9차 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개최 결과 제9차 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개최 결과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1-09-07관련기관 :국방부... 더보기

[ 행안부 ]

군인의 국민지원금 신청·지급이 보다 편리해진다..외 국가정보자원관리원 광주센터 용역직원 코로나19 확진, 신속조치 완료2021.09.07.서울청사관... 더보기

[ 국토교통 ]

이륜자동차 관리, 자동차 수준으로 대폭 강화한다...외 1030건축물 생애주기별 맞춤형 안전확보 기반마련국토도시2021-09-0755910293080+ 공모 접수 40일... 더보기

[ 법무부 ]

스타트업 법률지원 강화를 위해 전문변호사를 확충하였습니다. 스타트업 법률지원 강화를 위해 전문변호사를 확충하였습니다.- 법무부, 「창조경제혁신... 더보기

[ 복지-교육 ]

사회적 거리두기 4주 연장(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외 18728포용적 다자주의 회복과 미래위기 대응공조 강화한다 새소식국제협력담당관2021-09-07125...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마지막 판결: 한국 대법원, 20년 징역 형기 옹호 2017년, 체포 직후, 법정으로 이끌려 가는 박근혜. IMAGE COPYRIGHTAFP 최순실 (중앙) 은 박근혜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