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그래미 2021: 비욘세 그리고 테일러 스윞트 역사를 쓰다


 

  

입력 2021.3.15.

BBC 원문 9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비욘세가 28번이나 수상을 하면서 새로운 기록을 수립했다.

 

이 유명 연예인은 현재 그래미 역사상 가장 많은 상을 받은 여자이며 기타와 밴조로 노래하는 계통 가수 앨리슨크라우스를 추월했다.

 

비욘세는 리듬&블루스 (R&B) 최고 연주 상으로 기록을 깨는 우승컵을 받으면서 전 대단히 명예롭습니다, 전 아주 흥분됩니다.” 라고 했다.

 

테일러 스윞트도 올해의 앨범상을 3차례 수상하면서 역대 최초 여자 연예인이 되면서 일요일 그래미 역사를 썼다.

 

이 유명 연예인은 이전에 2010겁없는으로 수상했고 2016년엔 팝 작품 1989로 수상한 이후, 자신의 금지 앨범 전통문화로 수상했다.

 

올해의 앨범 상을 3번 수상한 다른 연예인은 후랭크 시내트러, 폴 사이먼 그리고 스티비 원더 등 3명 뿐이다.

 

 

그래미 상, 주요 수상자들


 

올해의 앨범: 테일러 스윞트 - 전통문화

올해의 기록: 비리 일리쉬 - 내가 원하는 모든 것

올해의 노래: H.E.R. - 난 숨을 쉴 수가 없어

최고의 신인 예술인: 메건 디 스탤리언

 

비욘세의 28번째 그래미상은 흑인들의 힘과 회복력을 경축하는 내용인 흑인 행진에 경의를 표하는 의미로 받은 것이었는데, 지난해 6.19 (: Texas주 흑인들의 노예 해방 기념일) 에 발매한 것이었다.

 

예술인으로서, 제 일이 시대를 반영해야 하는 것이라고 믿는데, 대단히 힘든 시기였습니다.” 비욘세는 상을 받으며 이렇게 말했다.

 

그래서 전 계속해서 저에게 영감을 주고 세계에 영감을 주는 멋진 흑인 여왕들 및 왕들 모두를 띄우고, 격려하고 또 축하하고 싶습니다.”

 

비욘세는 현재 초특급 제작자인 퀸시 조운스의 총 28개 그래미상과 동등하며, 고전 음악 지휘자인 게오르그 솔티만 31번을 수상했다.

 

메건 디 스탤리언이 최고의 랩 노래 상을 받는 최초의 여자 예술인이 됐을 때, 또 하나의 역사적 순간에 참여한 것이었다.

 

휴스턴 출신의 메건이 새비즈 (재편집곡) 으로 파격적 수상을 했는데, 이 노래에서 비욘세는 손님으로 노래를 부른 바 있다.

 

훅인들의 행진은 흑이들의삶이중요하다 (BLM)을 반영한 것으로 유일하게 수상을 받은 노래는 아니었다. R&B 가수 H.E.R.이 난 숨을 쉴 수 없다로 올해의 노래 상을 받았기 떄문인데 조즈 훌로이드의 마지막 말을 인용한 노래다.

 

46세인 조즈 훌로이드는 지난해 미니아폴리스에서 경찰에 체포돼 있는 동안 죽은 바 있다. 조즈의 죽음은 브레나 테일러의 죽음과 더불어 전 세계저인 시위 여파를 촉발시킨 바 있었다.

 

수상하면서, H.E.R.네 두려움과 제 고통이 결과적인 것으로 변할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라고 했다.

 

그게 제가 곡을 쓴 이유입니다.” 라고 이 여가수는 덧붙이면서 그리고 전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라고 했다.

 

실명은 가브리엘라 윌슨인 H.E.R.은 공동 작사자 티아라 토머스와 나란히 서있으면서, 지난해 여름 사람들과 직접 만나 대화를 하면서전 숨을 쉴 수 없다를 어떻게 적었는지를 회상했다.

 

전 우리 엄마 집에 있는 제 침실에서 저 혼자 이 노래를 녹음했습니다.” 라고 하면서 당시 울었던 우리 아빠에게도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아빠는 내가 이 노래를 적으며 아빠를 위해 연주할 때 눈물 속에 잠겨있었습니다. 누구를 위해 연주해 본 것은 아빠가 처음입니다.” 라고 했다.

 

윌슨은 그러나 기억하십시오라고 하면서 우리는 우리가 보고 싶어하는 결과물이며 사람들은 2020년 여름 우리들 속에 있었던 투쟁 정신을 알고 있다는 것을요, 그와 똑같은 에저지를 간직하고 있으십시오. 감사합니다.” 라고 했다.

 

 

여러분들에게 이 음악회를 드리며

 

 

상을 떠나서, 4시간에 걸쳐 진행된 의식은 의도적으로 생 음악에 빚중을 두었다.

 

트레버 노아는 전 여러분들이 오랫동안 음악회에 갈 수 없었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라고 하면서 그래서 오늘 밤 우리는 그 음악회를 여러분들에게 가져다 드리고 있습니다.”

 

이 쑈는 세 가지 연주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오며 시작됐는데, 해리스타일에서부터 빌리 일리쉬 및 하임으로 이어졌고, 하임은 줄스 홀랜드의 BBC TV 쇼 설저을 회상하는 원형 무대에서 연주했다.

 

스타일스는 자신이 성공한 단일곡 수박 설탕으로 막을 열면서, 밝은 노란 빛이 감돌며 가늘고 긴 깃털 목도리 및 가슴이 드러나는 가죽 윗저고리를 뽐냈다.

 

노래는 이 의식 종반의 최고 팝 1인 연주상을 수상하도록 이어졌는데, 그래미 상까지 직통으로 가게했고, 1인 예술인이건 악단의 일부이건 이런 일은 처음이었다.

 

노아는 스타일스의 연주가 끝나자 재능있고 잘 생긴 어떤 사람이 보리스 좐슨과 같은 곳 출신이라는 것을 생각한다는 건 말도 안되는 일이다.” 라고 동담을 했다.

 

지난해 의식에서 지명됐던 빌리 일리쉬는 자신의 발라드곡 내가 워나는 모든 것으로 뒤를 이었고; 하임은 Pt III 음악에 빠진 여자로 지명돼 있던 올해의 앨범에서 계단들을 연주했다.

 

일리스의 노래는 나중에 올해의 녹음상을 받았는데, 이 범주에서 내리 두 번째 받은 상이었다. 그녀의 본드 주제, 죽을 시간도없다 등도 시각적 매체를 위해 쓰인 최고의 노래 상을 받았다.

 

이 노래를 만드는 건 꿈이었다.” 19살짜리는 말하면서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이게 현실이라고 믿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현실일 것이라고 믿을 수도 없었습니다.” 라고 했다.

 

의식 대부분은 LA 회의 분부 바깥의 차양이 처져 있는 곳에서 열렸고, 지명자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돼 있는 탁자에 앉아있었다.

 

노아는 그래서 버킹엄 궁에서 가족이 재결합하는 장소보다 더욱 긴장이 됐습니다.” 라고 농담을 하면서 오늘밤은 미국 국회의사당을 쳐들어간 것 말고는 올해 가장 큰 야외행사가 될 겁니다.” 라고 했다.

 

그 외의 수상자들에는 최고의 팝 노래 앨범상으로 선정된 두아 리파; 레이디 가가 및 내게 내리는 비로 최고의 팝 공동작업상을 수상한 최초의 2인조 가수가 된 아리아나 그란데 등이 있다.

 

가장 감성적인 연설들 중 하나는 메건 디 스탤리언에게서 나왔는데, 메건은 지신이 받은 새로운 예술인 상을 2019년 뇌종양으로 사망한 자신의 엄마에게 헌납했다.

 

메건은 엄마는 오늘밤 저와 여기에 함께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라고 붉은 양탄자 위에서 초저녁에 말하면서 엄마는 항상 제가 그래미상 자리에 있을 것이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엄마 그건 너무 멀리 있는 거에요라고 했었지만 너무도 빨리 왔습니다.” 라고 했다.

 

그리고 제가 이 자리에 있다는 것 자체에 너무 감사드릴 뿐입니다.”

 

연주의 백미들 속에는 자신의 제제 당한 앨검 전통문화에 있는 노래를 연이어 불렀고 에버모어라는 노래도 불렀던 테일러 스윞트가 포함돼 있었는데, 숲속에서 마법에 걸린 듯한 것이었다.

 

카르디 B와 메건 디 스탤리언은 처음으로 X 등급의 단일 WAP TV 연주를 함께 했고 브루노 마스와 앤더슨 픽은 자신들의 새로운 초특급 악단실크 소닉을 공개했는데, 70년대 지구, 바람 그리고 불의 소울 노래들을 지향한 것이었다.

 

쑈는 또한 뉴욕의 아폴로 연극 극장 및 LA의 음유시인 (Troubador) 등을 포함하여 현장에서 직원을 구하는 음악 공연장 약속을 부각시켰는데, 상들 중 일부를 수상했다.




 

Grammys 2021: Beyoncé and Taylor Swift make history


By Mark Savage

BBC music reporter

 

Published9 hours ago

 

Beyoncé and Taylor Swift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Taylor Swift and Beyoncé both attended the socially-distanced ceremony in Los Angeles

 

Beyoncé has set a new record at the Grammy Awards with her 28th win.

 

The star is now the most-awarded woman in Grammys history, overtaking bluegrass singer Alison Krauss.

 

"I am so honoured, I'm so excited," she said while accepting her record-breaking trophy, for best R&B performance.

 

Taylor Swift also made history at Sunday's ceremony, by becoming the first female artist ever to win album of the year three times.

 

The star was rewarded for her lockdown album Folklore - after previously winning with Fearless in 2010 and the pop opus 1989 in 2016.

 

Only three other artists have ever won the album of the year prize three times: Frank Sinatra, Paul Simon and Stevie Wonder.

 

Grammy Awards - Main winners

 

Album of the year: Taylor Swift - Folklore

Record of the year: Billie Eilish - Everything I Wanted

Song of the year: H.E.R. - I Can't Breathe

Best new artist: Megan Thee Stallion

 

Beyoncé's 28th Grammy was presented in honour of Black Parade, a celebration of black power and resilience, which she released on Juneteenth last year.

 

"As an artist, I believe it's my job to reflect the times, and it's been such a difficult time," she said as she collected the award.

 

"So I wanted to uplift, encourage, celebrate all of the beautiful black queens and kings that continue to inspire me and inspire the world".

 

The star has now equalled super-producer Qunicy Jones' total of 28 Grammys. Only classical conductor Sir Georg Solti has more, with 31.

 

Beyoncé was also part of another historic moment - when Megan Thee Stallion became the first female artist to win the best rap song award.

 

The Houston musician picked up the prize for her breakout hit Savage (Remix), on which Beyoncé delivers a guest verse.

 

H.E.R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H.E.R. also won best R&B song for Better Than I Imagine

 

Black Parade was not the only award-winner song to reflect the Black Lives Matter movement: R&B singer H.E.R. won song of the year for I Can't Breathe, which quotes the last words of George Floyd.

 

The 46-year-old died while being arrested by police in Minneapolis last year. His death, along with that of Breonna Taylor, sparked a global wave of protests.

 

Accepting the prize, H.E.R. said she never imagined "that my fear and my pain would turn into impact".

 

"That's why I write music," she added, "and I'm so, so grateful".

 

The singer, whose real name is Gabriella Wilson, was accompanied by her co-writer Tiara Thomas, and she recalled how they'd written I Can't Breathe "over FaceTime" last summer.

 

"I recorded this song by myself in my bedroom at my mom's house," she said. "And I want to thank my dad - he cried, he was in tears when I wrote the song and I played it for him. He was the first person I played it for."

 

"But remember," she concluded. "We are the change that we wish to see and you know that fight that we had in us the summer of 2020, keep that same energy. Thank you."

 

'Bringing the concert to you'

 

Aside from the awards, the four-hour ceremony deliberately put the focus on live music.

 

"I know that you haven't been able to go to a concert in a long time," said host Trevor Noah. "So tonight we're bringing the concert to you."

 

Harry Styles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Harry Styles was the first performer of the night

 

The show kicked off with three back-to-back performances from Harry Styles, Billie Eilish and Haim, who performed from a circle of stages that recalled the set-up of Jools Holland's BBC TV show.

 

Styles raised the curtain with his hit single Watermelon Sugar, sporting a lime green feather boa and an open-chested leather jacket.

 

The song went on to win best pop solo performance later in the ceremony, making him the first member of One Direction to win a Grammy - either as a solo artist or as part of the group.

 

"It's crazy to think someone that talented and handsome is from the same place as Boris Johnson," joked Noah as Styles' performance ended.

 

Billie Eilish, who dominated last year's ceremony, followed with her ballad Everything I Wanted; while Haim played The Steps from their album-of-the-year nominated Women In Music Pt III.

 

Eilish's song later won record of the year - her second consecutive win in that category. Her Bond theme, No Time To Die, was also awarded best song written for visual media.

 

"It was a dream to make the song," said the 19-year-old. "I have no words. I can't believe this is real. I couldn't believe it was real then"

 

Billie Eilish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Elish won the "big four" Grammy prizes last year: Album of the year, record of the year, song of the year and best new artist

 

The majority of the ceremony was held in a marquee outside the LA Convention Center, with nominees sitting at socially-distanced tables.

 

"So there's more tension in that tent than at a family reunion at Buckingham Palace," joked Noah, who added: "Tonight is going to be the biggest outdoor event this year, besides the storming of the Capitol."

 

Other prize-winners included Dua Lipa, who picked up best pop vocal album; and Lady Gaga and Ariana Grande, who became the first female duo to win best pop collaboration for Rain On Me.

 

Megan Thee Stallion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Megan Thee Stallion's speech for best new artist was interrupted by passing traffic

 

One of the most emotional speeches came from Megan Thee Stallion, who dedicated her best new artist prize to her mother, who died of a brain tumour in 2019.

 

"She couldn't be here with me tonight," she had said on the red carpet earlier in the night. "But she always knew that I would be at the Grammys, and I would be like, 'Oh mom, that's so far away' but it came so quick.

 

"And I'm just so appreciative that I'm here."

 

Performance highlights included Taylor Swift, who sang a medley of songs from her lockdown albums Folklore and Evermore, from an enchanted forest set.

 

Cardi B and Megan Thee Stallion got together for the first ever TV performance of their X-rated single WAP, while Bruno Mars and Anderson .Paak unveiled their new "supergroup" Silk Sonic, channelling the 70s soul sounds of Earth, Wind And Fire.

 

The show also highlighted the plight of music venues by having staff from venues, including New York's Apollo Theater and LA's Troubador, present some of the awards.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 경제 ]

원유회사들: 강력 허리케인 이다 앞두고, 산출량 91% 삭감 태풍 이다의 예상 경로 입력 2021.8.29.CNBC 원문 2021.8.28. [시가뷰타임즈] 안전 및 환경 시행청... 더보기

[ 북한 ]

한국군: 북한, 동해 쪽으로 탄도 미사일 2기 발사 최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실험 자료영상을 방영하고 있는 한국 TV 방송 IMAGE SOURCE,REUTER... 더보기

[ 日本·中國 ]

‘극도로 무책임’: 중국,AUKUS 협정-호주에 핵 잠함 공급 맹비난 오하이오급 핵 동력 탄도미사일 잠수함 USS 테네시 © Reuters / US Navy 입력 2021.9.16.RT 원문 2021....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한국 및 일본과 합동 수소차량 개발 고려 © Sputnik / Aleksey Mayshev 입력 2021.9.2.RT 원문 2021.9.2 [시사뷰타임즈] 산업 및 무역부 차관 빅토... 더보기

[시사 동영상]

라셔 전함발사미사일 지르콘: 북극서 초음솔 비행 350km 표적 명중 (영상) [RT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9.17.RT 원문 2021.7.19 [시사뷰타임즈] 라셔 국방부는 월요일,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지구 밖 적군 우주무기 격추용 최신예 S-500 체제 과시! (영상) Russia’s Ministry of Defense[RT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9.17.RT 원문 2021.7.20.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벨점 동물원: 침팬지와 정사 나누어 온 여자, 접촉 금지령 FILE PHOTO. © Reuters / Mario Anzuoni 입력 2021.8.22.RT 원문 2021.8.21 [시사뷰타임즈] 벨점 (벨기에) 의 ...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완전 나체녀, 골프 전동차 몰고 경찰 대치 현장 속으로 돌진 입력 2021.9.11.VIGOURTIMES 원문 2021.9.11. -훌로리더 주에서 완전히 발가벗은 여자 한 명이 대치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필 권투영웅 파퀴아오: 대통령 입후보 밝히자, LGBT 반발 매니 파퀴아오가 필러핀 대통령 선거에 입후보 하게 된다. © Reuters 입력 2021.9.19.RT 원문 2021... 더보기

[연예]

바카라: Yes Sir, I Can Boogie 가수.. 69세 타계 1977년 한창 전성기 때의 여자 2인조 바카라의 모습 IMAGE SOURCE,GETTY IMAGES[Yes Sir, I Can Boogie 노...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홍범도: 8월15일, 한국으로 유해 봉환-국립 현충원 안장 사진=Wikipedia입력 2021.8.16. [시사뷰타임즈] 한일 합병 조약 이후 만주로 가서 독립군을 이끌... 더보기

[ 인물 분석 ]

헌터 바이든, 설마했는데... 이 정도였나 자료사진: 2010.6.30.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조지아타운 대학과 워싱튼의 E듁 ... 더보기

[ 각종 행사 ]

(공지) [소비자경제신문] 2021년 소비자기자단 모집 보낸사람소비자경제신문 <npce@dailycnc.com> 21.03.18 14:50 주소추가수신차단숨은참조<hjoha...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일정한 거리: 앞서 가는 바이러스 v 허덕이며 쫓아가는 백신 사진 = DW 입력 2021.8.22. [시사뷰타임즈] 8월2일 현재, 미국에선 1억6천4백만명이 완전 접종을 ... 더보기

[ 과학 전자 ]

中 샤오미 휴대전화: 6월 중 매출, 삼성-애플 반짝 능가 2021.2.20. 중국, © Reuters / Jason Lee 입력 2021.8.6.RT 원문 2021.8.6 [시사뷰타임즈] 중국의 휴대전화... 더보기

[ 기재부 ]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방문, 「환경 분야 예산협의회」 개최 보도자료 보도일시 2021. 7. 27.(화) 10:30 배포일시 2021. 7. 27.(화) 10:00 담당과장 기획재정부 민...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제9차 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개최 결과 제9차 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개최 결과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1-09-07관련기관 :국방부... 더보기

[ 행안부 ]

군인의 국민지원금 신청·지급이 보다 편리해진다..외 국가정보자원관리원 광주센터 용역직원 코로나19 확진, 신속조치 완료2021.09.07.서울청사관... 더보기

[ 국토교통 ]

이륜자동차 관리, 자동차 수준으로 대폭 강화한다...외 1030건축물 생애주기별 맞춤형 안전확보 기반마련국토도시2021-09-0755910293080+ 공모 접수 40일... 더보기

[ 법무부 ]

스타트업 법률지원 강화를 위해 전문변호사를 확충하였습니다. 스타트업 법률지원 강화를 위해 전문변호사를 확충하였습니다.- 법무부, 「창조경제혁신... 더보기

[ 복지-교육 ]

사회적 거리두기 4주 연장(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외 18728포용적 다자주의 회복과 미래위기 대응공조 강화한다 새소식국제협력담당관2021-09-07125...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마지막 판결: 한국 대법원, 20년 징역 형기 옹호 2017년, 체포 직후, 법정으로 이끌려 가는 박근혜. IMAGE COPYRIGHTAFP 최순실 (중앙) 은 박근혜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