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차기 전투기 개발사업...단발이냐 쌍발이냐…KF-X '엔진전쟁'


  
국방부, 이달 방추위서 결정
 
KAI "단발, 개발비 2조 저렴"
공군 "쌍발, 무장능력 좋아"
 
‘쌍발이냐, 단발이냐.’ 한국형 차기 전투기 개발사업(KF-X·보라매사업)에서 엔진 개수가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쌍발 엔진의 전투기를 원하는 공군과 단발 엔진이 더 낫다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의 의견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다. 무장 능력 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공군의 안보논리와 방위력뿐만 아니라 수출을 중요한 요소로 고려해야 한다는 KAI 등의 경제논리가 충돌하고 있다. KF-X는 6조~8조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0년대 중반까지 현 주력 전투기인 F-16 성능을 높인 한국형 차기 전투기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방위사업청은 9일 “4월에 개발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하고 6월에 우선협상 대상 업체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국방부는 이달 말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를 열어 엔진 개수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공군은 F-16을 2020년부터 도태시키기 시작, 2023년부터 2030년까지 전량 KF-X로 교체할 예정이다. 당초 KF-X는 공군의 요구에 따라 쌍발 엔진이 유력했다. 엔진 두 개를 단 전투기는 하나를 단 전투기보다 추력(밀고 나가는 힘)이 커 보다 많은 무장을 할 수 있고, 향후 성능 향상을 위한 개조도 쉽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2011년 공군과 합동참모본부의 작전요구성능(ROC)을 반영해 쌍발 엔진 모델 C-103을 제안했다.
 
그러나 개발비용과 수출 등 ‘경제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반론이 적지 않다.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작년 6월 “ADD 모델은 제작비가 최대 2조원 더 들고 개발시간도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F-16 제작사인 미국 록히드마틴과 함께 기존 전투기를 개조해 개발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주장하면서 변화 기류가 감지됐다. 사업자가 될 것이 유력한 KAI도 사업성을 이유로 단발 엔진을 제안했다.
 
KAI 관계자는 “록히드마틴은 단발 엔진 전투기 F-16의 생산을 2016년께 중단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F-16이 전 세계적으로 3000대 이상 팔린 베스트셀링 전투기이고 이와 비슷한 전투기를 개발해야 수출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각국이 F-16 도태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 최대 180조원(F-16 대당 가격 600억원×3000대 예상) 규모의 미들급 전투기 시장을 노릴 수 있다는 게 KAI 측 전망이다. 록히드마틴에서 자체 개발한 첨단 전투기인 F-35 등과 경쟁기종이 될지 모를 쌍발 KF-X에 기술을 제대로 이전해주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쌍발 엔진 개발의 걸림돌이다.
 
공군은 반발하고 있다. KF-X가 차기 공군의 ‘미들급’ 주력 전투기로 쓰이는 만큼 대북 억지력 확보와 급박하게 돌아가는 동북아 정세에 대응하기 위해선 ‘성능 좋은 전투기’를 개발하는 게 우선이라는 것이다.
 
 [기사/그래픽 출처 - 한국경제]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경제 ]

가디언: 英 가족들, 생활비 아끼려 맥도널드 가게서 생활 런던 악스펏 (옥스포드) 가 (街) 에 있는 맥도널드 음식점 © Dave Rushen / SOPA Images / LightRocket v... 더보기

[ 북한 ]

北, 차(茶)-소금물로 코로나 질병과 전투 평양에서 한 근로자가 의료용 산소를 싣고 다니는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IMAGE SOURCE,EPA 입력...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고위 관계자: “라셔 식량? 자국 시장에 해 끼치면서까지 수출 안해” 입력 2022.5.20.RT 원문 2022.5.19. 드미트리 메드베뎊은 다가오는 식량 위기는 서방세계의 “어... 더보기

[시사 동영상]

인도, 극심한 홍수: 아쌈 주, 8명 사망 수천 명 대피 입력 2022.5.18.BBC 원문 2시간 전 인도 북동부에 위치한 아쌈 주에선, 극심한 홍수가 삶에 충...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FDA, 일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사용제한 명령 자료사진: 2022.5.6. 컬러라도 덴버에 있는 한 약국에서 좐슨 & 좐슨 코로나질병-19 백신 유...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