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M, 2017년 전세계 광고비 5,470억 달러로 예측


 
PR Newswire 2016.12.05송고
2016.12.05
 
GDP 저성장 기조와 기타 상황에 따라 광고주들 적은 예산으로 많은 효과 기대
광고주들, 트럼프와 브렉싵과 같은 불안정성에 대처하기 위해 예산 동결
빠른 시장 확장과 디지털 미디어가 성장을 견인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런던과 뉴욕, 2016년 12월 5일 /PRNewswire/ -- WPP의 계열사로서 전세계 최대 미디어 투자 그룹인 그룹M( GroupM )은 2016년 전세계 광고 지출 예상 자료와 수정된 2017년 예측 자료를 오늘 발표했다. 전세계의 다양한 경제 상황으로 인해 기업들이 저성장 환경 하에서 사업을 해야 하는 압력을 계속 받고 있는 가운데 광고 분야도 저성장하는 또 다른 한 해가 될 것이다. 미국 대통령 선거와 유럽연합에서 탈퇴한다는 영국의 국민투표 결과가 가져온 극심한 불안정성에도 불구하고 광고 예산은 아직 크게 영향을 받지 않았다. 중국과 기타 "신세계" 국가들이 세계의 성장을 계속 크게 견인하고 있지만 저성장 기조가 새롭게 고착되었다. 디지털 광고가 성장의 혜택을 계속 받는 주요 분야가 될 것이다.
 
2017년 광고비는 5,470억 달러(4.4퍼센트 증가)로 추정되며 그 중에서 디지털 광고는 33퍼센트에 달한다. 2016년에 디지털 광고는 새로 집행된 광고비 1달러(미국달러) 당 72센트, TV는 21센트를 점한다. 2017년에 디지털은 새로운 광고비 달러 당 77센트, TV는 17센트를 점하게 될 것이다. 미국과 중국이 2016년과 2017년 전체 광고 순증분의 절반을 차지할 것이며 중국의 순증분이 다시 미국보다 약간 앞서게 된다.
 
백만 달러, 현재 가치 기준
 
2015
2016예측
2017예측
 
북미
183,049
188,675
193,655
 
전년동기대비 %
1.8
3.1
2.6
 
미국 내
173,311
178,839
183,523
 
전년동기대비 %
1.8
3.2
2.6
 
중남미
34,717
36,412
38,772
 
전년동기대비 %
7.7
4.9
6.5
 
서유럽
88,817
92,062
94,847
 
전년동기대비 %
2.9
3.7
3.0
 
중부와 동유럽
12,472
13,456
14,521
 
전년동기대비 %
-1.4
7.9
7.9
 
아시아태평양(전체)
166,793
176,422
187,492
 
전년동기대비 %
5.9
5.8
6.3
 
중국 내
74,151
80,034
86,275
 
전년동기대비 %
7.8
7.9
7.8
 
중동과 아프리카
16,952
17,468
18,085
 
전년동기대비 %
8.2
3.0
3.5
 
전세계
502,799
524,495
547,371
 
전년동기대비 %
3.8
4.3
4.4
 
그룹M차이나는 년초 예상했던 2016년 증가율 6.6퍼센트를 연말 특수를 고려하여 7.8퍼센트 증가로 수정한다. FMCG 광고는 2분기에 전년동기대비 4.6% 증가했으며 이는 당초 예측 2.0%에서 크게 늘어난 수치이다. 지속적인 도시화와 견조한 소비 심리가 동 성장세를 계속 크게 견인했지만 중국은 최근 보여주었던 두 자리 수의 증가율을 더 이상 기록하지 못했다. 그룹M은 중국 디지털 광고 증가율이 그 정점에서 벗어나 2016년에는 그 수치가 29.5%이며 내년에는 21.5%까지 둔화될 것으로 예측한다.
 
미국은 여전히 또 다른 주요 광고국이다 . 그룹M은 그 증가율을 3.1% 에서 3.2%로 소폭 수정했다. 여기에는 TV광고 증가율이 3.4% 에서 4.1%로 늘어난 것을 포함하며 선거가 있었던 이전 년도(2012, 2014년)의 증가율과 일치한다. 올해의 선거 비용은 적게 지출되었지만 이는 하계 올림픽 수요로 상쇄되었다. 특히 의약과 CGP분야는 몇몇 광고를 디지털에서 TV로 변경하였다. 2017년 그룹M은 미국 및 전세계 경제의 저성장과 아직 광고비 지출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은 정치적 불안정성에 따라 증가율을 2.6%로 수정했다.
 
영국의 브렉시트 투표 결과 가 금융 시장에 충격을 주었지만 지금까지 광고 분야에는 크게 영향이 없었다. 그룹M은 영국 광고 시장은 디지털 광고가 견인하여 연률 7%까지 늘어날 것으로 최근 수정했으며 2016-2017년 2년간 30억 달러의 광고비 순증을 예측했다. 이는 영국 이외 EU 전체의 순증분 33억달러와 비슷한 수준이다.
 
BRICS 시장에 대해서 그룹 M은 브라질이 불경기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보며 이는 올림픽의 수혜 때문이었다고 판단한다. 디지털 특히 모바일 광고가 증가했으며, 올해 초 이후 모바일 사용자들은 22% 증가하여 7,400만명에 달했다. 2017년 광고비 증가율은 2%로 크지 않았지만 브라질이 전세계 5위의 광고대국(미국, 중국, 일본, 영국, 브라질, 독일)으로 유지하기에는 충분하였다.
 
인도는 지금까지 전세계 10대 시장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광고 시장으로 100억 달러를 상회한다. 2016년 성장률은 13.8%, 2017년 성장률은 12.5%로 예측되며 이는 저금리, 도시 지역의 견조한 수요와 주요 개혁 조치의 영향에 따 른 경제 상황에 기인한 것이다.
러시아는 1분기 이후 지속되는 빠른 경기 회복 을 통해 2016년 예측 성장률을 9.5%까지 수정했다. 4분기 TV광고에 대한 커진 수요와 유료 검색 광고 성장이 핵심 요인이다. 유료 검색 수요의 절반 이상이 다른 미디어를 이용할 능력이 되지 않는 중소기업에서 나오는 것인 반면 대기업 광고주 수요도 여전히 견조하다. 2017년 성장률은 10퍼센트로 예측되며 TV와 인터넷 광고가 이끌 것이다.
 
예측 자료는 광고, 홍보, 시장조사와 전문가 인터뷰 등을 통해 WPP가 입수한 전세계 정보에서 입수한 것으로서 그룹M의 미래 담당 디렉터인 아담 스미스가 펴내는 금년과 내년 ( This Year, Next Year )에 발간 되어있다. 스미스는 "광고 시장 성장은 2010년 이후 세계 경제의 장기간에 걸친 저회복 순환 기조를 따라갔다. 새롭게 나온 이번 예측 자료를 통해 우리 시대의 광고 산업은 순환적이지 않고 구조적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 수 있다. 인터넷이 측정할 수 있는 광고 미디어가 된 이후 20년 동안 디지털 광고는 광고 산업의 성장을 이끄는 엔진은 물론 전체 마케팅 경제의 주요 혁진자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이를 통해 선택 방안, 기회와 리스크가 배가되었다. 광고주들의 자율성과 책임감에 대한 중요성이 전례 없이 커졌다"라고 말했다.
 
그룹 M
 
그룹M은 그들 각각이 시장에서 주도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는 프로그램 미디어 플랫폼인 작시스뿐만 아니라 마인드쉐어, MEC, 미디어컴, 맥서스 및 에센스와 m/SIX 등을 거느린 WPP 미디어 에이전시의 모기업으로서 전세계 미디어 투자 관리 분야의 리딩 기업이다. 그룹M의 최우선 목표는 WPP의 미디어 에이전시들이 트레이딩, 컨텐츠제작, 스포츠, 디지털, 금융, 독자 툴 개발 분야의 리더와 협업자로서 그 역량을 최대로 발휘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룹M은 동사의 고객, 주주와 직원들이 시장에서 가장 큰 혜택을 누리도록 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으며 고객의 이익을 위해 WPP의 데이터 투자 관리 그룹인 칸타르와 더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그룹M과 칸타르 양사의 매출액은 200억 달러가 넘는 WPP 전체 매출액의 50% 이상을 점하고 있다.
 
그룹M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www.groupm.com 에서 구하기 바란다.
트위터에서 @GroupMWorldwide를 팔로우하기 바란다
링크트인에서 GroupM을 팔로우하기 바란다 - https://www.linkedin.com/company/groupm
 
연락처:
아담 스미스, 미래 담당 디렉터
이메일 David.Grabert@GroupM.com
이메일 Samantha.Kops@GroupM.com
이메일 Adam.Smith@GroupM.com
전화 212.297.8092
전화 917.421.3019
전화 +44 (0)20 7969 4083
 
SOURCE GroupM
 
 
- Copyrights ⓒ 시사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로그인후 댓글작성 가능합니다.

  • 한국증시 주요국중 가장 저평가…인도 절반 수준
  •  표출처=연합뉴스입력 2017.3.21.  [시사뷰타임즈] <연합뉴스>는 한국증시가 주요국 중 가장 저평가된 것으로 조사됐다. 인도 증시의 절반 수준밖에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조 전하면서 삼성전자는 주가수준에서 경쟁회사인 애플과 비슷한 평가를 받았지만, 현대차와 SK하이닉스 등은 미국의 제너럴일렉트릭(GE)이나 인텔 등과 비교해 평가가 크게 뒤졌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7일 기준으로 한국증시의 주가수익비율(PER)이 9.84배로 주요국 증시 중 가장 낮았다.   PER는 주가를 주당순이익(EPS)으로 나눈 것으로 낮을수록 주가가 저평가돼 있다는 뜻이다.   인도 증시가 20.73배로 가장 높고 미국 18.63배, 홍콩 16.31배, 일본 16.04배, 독일 14.22배, 중국 12.91배 등의 순이다. 한국증시의 PER가 인도의 …

    • SVT
    • 17-03-21
  • 美 연준 15일 기준금리 인상: 1%...한은 "예상대로였다"
  • 미국연방준비제도 [사진:위키피디어]  입력 2017.3.16.   [시사뷰타임즈] 미 연준 금리인상과 가계부채 사이에 낀 한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이 현지시각으로 15일, 금리를 0.25% 올렸다. 종전 0.75%에서 1.00%가 된 것이며 3달에 걸쳐 0.50%를 올렸다(0.5-0.75-1.00). 올해 연말 내로 4차례 정도 금리를 더 올릴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현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1.25%인데, 만일 올해 안으로 4차례 더 오른다는 전망대로 간다면 미 기준금리가 한은의 그것을 초과하는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따라서, 현재 8개월 동안 경제안정을 위해 금리를 동결하고 있는 한은이지만, 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수 없는 압력을 느끼게 될 가능성이 크다.   문제는, 한국 내에서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이 없으면 별 부담없이 미 연준따라 금리를 인상한…

    • SVT
    • 17-03-16
  • [사드보복] 中 "한국은 피를 흘리겠지만 중국은 약간 상처만"
  • 한국의 수도 서울 중심부에 있는 경복궁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좌), 면세점에서 차례를 기다리는 중국인들 © Kim Hong-Ji / Reuters참으로 병신맞은 한국한국의 고질적 병폐가 사드배치로 인해 제대로 백일하에 드러나고 있다. 사드배치는 국방의 거의 모든 것을 오로지 미국에만 의존한다는 자세이다.   한국의 거의 모든 제조업이 임금이 저렴하다고 중국으로 몰려가 이젠 김치까지 중국산이 들어오고 중국제 아닌 것이 없을 정도가 된 상황이면서, 한국 수출액 중 40%를 중국에만 의존하는 한국 경제.   이는 국방은 미국에 “매달려야”하고 경제는 중국에 “매달려야”한다는 것을 뜻하며 국방은 미국에 종속돼 있고 경제는 중국에 종속돼 있음을 뜻한다.   종속돼 있다는 것은 눈치를 보게되고 내 마음대로 주도적…

    • SVT
    • 17-03-04
  • 이제 이자만 내는 대출 안된다. 원금 동시 상환해야
  •  사진=시사저널제공 입력 2017.3.9.   [시사뷰타임즈] 마구 대출 장려하더니 이제 목 죄는 대출   제1금융권이건 제2 금융권이건 이제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은 13일부터 이자만 내는 대출은 안되고 이자+원금 동시 상환을 해야 한다.   농협 대출관계자는 9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13일부터 싹 다 바뀌었기 때문에 이자만 내는 것으로는 대출이 안되고 원금까지 상환하는 방식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삼모개의 경제발전 대책이 많이 나와 이 시책이 언제 또 다시 원래대로 바뀔지 모르지만, 이미 1년 전에도 이와 비슷한 말은 나왔었다.   무조건 대출을 받아 집을 사야 경제가 활성화된다는 뚱딴지 같은 소리를 하여 많은 시민들이 새벽부터 은행앞에 길게 줄을 늘어서게 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가계부채가 1300조 원을 넘…

    • SVT
    • 17-03-09
  • 한국 경제성장률: 2014년 4위에서 2015년 12위·지난해 10위로 급락
  • [도표: 연합뉴스]   韓성장률 2년 연속 OECD 10위권…이제는 '성장 중진국'  내년에도 2%대 성장시 미국에도 역전 허용 전망   기사입력 2017-03-05 07:01 | 최종수정 2017-03-05 08:48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률이 2년 연속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10위권 수준으로 떨어졌다.   OECD 가입 이후 한때 성장률 1위를 기록하는 등 최정상급 경제 활력을 과시했지만 이제는 OECD 내에서도 '성장 중진국'으로 처져 성장 잠재력 제고를 위한 대응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5일 OECD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지난해 경제 성장률은 2.7%로 OECD 회원국 중 10위에 그쳤다.   2015년 12위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2년 연속 두 자릿수 등수에 그친 셈이다.   구체적으로 이스라엘(3.7%), 스페인(3.3%), 슬로바키아(3.3%), 스웨…

    • SVT
    • 17-03-05
  • 온라인 물품 구매시 본인 인증...이렇게 하면 쉽다
  •   입력 2017.2.28.   [시사뷰타임즈] 내 돈주고 내 물건 사기도 어려운 시대   A씨는 최근 그동안 보던 '볼록 TV'가 말을 잘 안듣고 건전지까지 새로 갈아 끼운 조절기로 제아무리 눌러도 켜지지를 않자 TV를 새로 사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대형매장에 삼성이나 LG 등 가전제품을 파는 곳들이 있으니까 그곳에 가서 문의도 해봤는데, UHD급(FULL HD보다 한 등급 위: 화상도가 높고 고밀도이어서 화면이 보다 더 선명한 것을 나타내는 것이 HD)이고 테두리가 금속이며 55인치 짜리를 삼성 매장 직원이 권해주는 것이었다.   2015년에 출시됐을 때 3백 만원이었는데, 1년 반 정도 매장에서 켜놓고 있었던 것이라 99만원에 줄 수 있다는 것이었다. 매장 직원은 언제 빠질지 모르니까 어서 구입하는 게 좋을 것이라는 말도 했다.   같은 모델이라…

    • SVT
    • 17-02-28
  • "하나님 계시 따라 투자" 신도 돈 197억 받은 목사 기소
  •   기사입력 2017-02-28 10:13 기사원문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김후균 부장검사)는 신도들을 속여 투자금 197억여원을 받은 혐의(사기 및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로 목사 박모(54)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목사는 2010년 1월부터 작년 8월까지 총 878차례 신도 150명으로부터 197억 1천100여만원을 투자금 명목으로 받은 혐의를 받는다.   박 목사는 피해자에게 '10년 만기식 연금에 가입하면 10년간 매월 4%의 이자를 보장하고, 만기 시 원금의 50%를 반환해 투자금보다 많이 돌려주겠다'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 신도는 피해 사실을 부인했지만, 이 중 17명은 사기 피해 사실을 진술해 검찰은 박 목사에게 사기 혐의도 적용했다.   박 목사는 2011년 7월부터…

    • SVT
    • 17-02-28
  • 국산 과일은 창고에서 썩는데, 수입 과일은 불티?
  • [사진: 생산과 소비조합 제공]  입력 2017.2.21.   [시사뷰타임즈]   오늘, 모 지상파 방송은 우리 과일은 잘 안팔리고 창고에 쌓여있는데 -지난해 같으면 텅 비었을 과일 창고련만- 다양하게 들어오는 수입과일은 잘 팔리고 있다고 했다.   국민들이 먹은 과일량을 따져보면, 1인당 3kg 가까이나 줄었다면서, 시간이 흐르면 가격이 내려가는 것이 과일이다보니 시간을 좀 흘려보낸 뒤 과수 농가에 저렴한 값으로 출하하라는 요구도 있어 과수 농가의 시름이 깊다고 했다.   그 원인으로 1인 가족이 늘다보니 혼자서 과일 깎아먹는 것도 귀찮고 그래서 컵에 각종 과일을 조금씩 담은 것을 사먹는 것도 원인 중 하나일 것이라고 했다. 올바은 지적일 수도 있다.   하지만, 수입 과일이 다양하고 가격도 저렴하다고 했지만 수입 과일…

    • SVT
    • 17-02-21
  • `중국의 사드보복 수입제한' 너무 강정적 선동한 국내 언론?
  • [사진: 한국경제]사드 보복은 핑계…'한한령' 활용해 자국산업 키우는 중국   [한국경제 특파원 리포트] 기사입력 2017-02-20 19:35 기사원문 94 28   화장품 등 한국산 수입 불허, 대부분 수출기업 실수로 벌어져"보복조치, 과장되거나 루머 많아" 한류 콘텐츠·전기차 배터리 규제진짜 속내는 자국기업 육성, 창업 등에 대한 투자는 적극 지원 "중국, 분풀이 보다 실리 고려한 것"   [ 김동윤 기자 ]   중국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위챗에는 ‘코리안 스타트업 인 차이나’란 이름의 단체방이 있다. 중국과 관련된 사업을 하는 한국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관계자 400여명이 참여해 정보를 교환하는 곳이다. 최근 여기에 “중국 정부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관련 보복 조치로 어려움을 겪은 사례를 제보해달라”는 요청을…

    • SVT
    • 17-02-20
  • 유일호 "환율조작국 가능성 낮다…FTA 재협상 얘기도 없어"(종합)
  •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eong@yna.co.kr 기사입력 2017-02-09 16:13 | 최종수정 2017-02-09 16:28   "작년 초과세수 9조8천억원…올해는 2조원 정도 전망" "민생안정대책에 소비심리 개선책 넣을 것"   (세종=연합뉴스) 정책팀 =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은 현재로써는 낮다"면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문제도 미국 측에서 아무런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대외요인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

    • SVT
    • 17-02-09
  • 졸업·입학 철 꽃시장 대목? 옛말..현상유지도 어렵다
  • 자료사진 © SISAVIEW  입력 2017.2.5.   [시사뷰타임즈] 겨우내 들인 몇 천만원 난방비도 못 빼   화훼농가들이 가장 대목을 볼 수 있는 때는 졸업-입학식이 한창인 이번달부터 다음 달 초까지다.   화훼농가들은 이 대목철에 돈을 벌어 그동안의 적자를 메꾸고 겨우내 기르고 유지하느라 들어간 난방비 몇 천만원도 뽑고 생활비도 마련하게 된다.   그러나, 청탁금지법이 지난 해 시행되면서 직격탄을 맞은 화훼농가들은 올해의 이 ‘대목철’에 많은 돈이 들어올 것은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 현상유지라도 됐으면 다행으로 여길 정도로 꽃 또는 난 등이 나가지를 않는다.   장사가 안되니까 아예 화훼농가 사업을 접는 사람들도 속출하고 있다.   고래들의 놀이를 제한하려는 법으로 인해 새우들의 등이 터지고 있다. &nbs…

    • SVT
    • 17-02-05
  • 박근혜, 은행직원도 최순실이 추천하면 본부장 시켜
  •   입력 20017.2.4.   [시사뷰타임즈] 박근혜: 직무태만-직무유기-직권남용   최순실은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출석하여 “(박근혜)그 분을 몇 십년 동안 열심히 모셔온 것 뿐이지 사리-사익을 취한 것은 없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깊숙한 혐의를 물어보면, 모른다거나 “형사재판에 관계돼 있으므로 말씀드릴 수 없다”는 말을 되풀이 해왔다.   최순실 그러나 청와대인사, 문체부, 외교부, 관세청 등은 물론 시중에 있는 은행의 직원 승진에도 신경을 썼으며 이렇게 최순실이 신경을 써 추천을 하면 본부장으로 승진시키는 일에도 박근혜가 관여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이상화 하나은행 KEB 본부장은 자신이 영업본부장으로 승진한 것에 “최순실의 도움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는 진술을 특검에 한 …

    • SVT
    • 17-02-04
  • 트럼프, TPP 탈퇴: 샌더스-민주당 의원들 박수치며 반색
  •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워싱튼 백악관 집무실에서 TPP 탈퇴 행정명령서에 서명한 뒤 들어 보이고 있다. © Kevin Lamarque / Reuters샌더스, 간에 붙었다 쓸개에 붙었다2017.1.24.(원문) 입력 2017.1.24   트럼프가 TPP에서 미국을 제외시키는 행정명령을 발한 뒤 전 미국 대통령 후보였던 버니 샌더스는 물론, 강력한 재선 전략 요구에 당면해 있는 민주당 일부 의원들로부터 공식적으로 칭찬받고 있다.   [시사뷰타임즈 주] TPP = ‘全(전) 태평양 동반자관계’가 옳은 해석 TPP(Trans-Pacific Partnership: 영어의 'trans-'라는 접두어는 어떤 것들을 포함하고있거나 한 곳에서 다른 곳까지 갈 수 있다는 뜻을 가진 것이다. 그럼에도, 어려운 한문 써서 유식해 뵈고 딱딱하게 전문적으로 보이기 좋아하는 어떤 자가 이것을 둥근 고리를 뜻하는 環(고리 환)이라고 …

    • SVT
    • 17-01-24
  • 국민 생선 명태, 부화-방류-채집 성공: 속초서 우리 명태 잡혀
  • 부화에 성공한 명태 사진: 연합뉴스[시사뷰타임즈] 2015.1031 기사현재 우리의 밥상에 오르는 것은 라셔(러시아) 산이 대부분이고, 가끔 일본 산도 있다. 우리 명태가 이렇게 사라지게 된 원인에 대해서, 동해의 수온이 올랐다는 설도 있고 그동안 우리가 성어나 치어를 가리지 않고 너무 많이 잡았기에 그런 것이라는 자성의 목소리도 있다. 해양수산부에서는 지난 해 국민생선인 명태를 복원하기 위해 나서면서 살아있는 명태를 잡아 오면 50만원 죽은 명태는 5만원이라는 사례금 전단을 붙였다. 명태를 잡았다고 해서 가보면 어쩌다가 살아있는 것이 있을 뿐 거의 죽은 것이었다고 한다. 강원 고성군 ‘강원도 해양심층수 수산자원센터’에서는 죽은 명태라도 그 알을 채집했고 인공부화에 나섰는데 그때 채집한 알이 9만4천개였는데 부화하고서 …

    • SVT
    • 17-01-23
  • 국민을 나락에 떨어뜨린 박근혜 정권: 가계부채 1,300조!
  •  그래픽: SBS 2017.1.20.   [시사뷰타임즈] <아시아경제>는 20일, 이 나라 정부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가계부채 액수가 늘어난다고 지적하면서 박근혜정부(458조원), 이명박 정부(276조원), 노무현 정부(213조원) 김대중 정부(232조원)였다고 적었다.   이 언론은 이 중에서도 압도적으로 박근혜정부의 가계부책 증가액이 많다고 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한 지 4년 만에 이명박 전 대통령 때보다 182조원이 더 늘어난 셈이고 가계부채는 위험 수준에 도달하여 지난해 말 기준으로 1300조원을 넘어섰는데 가계부채 증가율은 2013년 5.7%를 기록한 후 2014년 6.5%, 2015년 10.9%, 그리고 지난해 3분기 11.2%를 기록하며 해마다 가파르게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반면 같은 기간 소득증가율은 1% 안팎에 머물르면서 소득보다 빚이 10배가량 빠르게 증가하…

    • SVT
    • 17-01-20

[ 社說 ]

침몰 후 3년: 이제… © SISAVIEW입력 2017.3.26. [시사뷰타임즈] 지금 뒤져서 뭘 어쩌겠다고 없어질 게... 더보기

[ 경제 ]

한국증시 주요국중 가장 저평가…인도 절반 수준 표출처=연합뉴스입력 2017.3.21. [시사뷰타임즈] <연합뉴스>는 한국증시가 주요국 중 가... 더보기

[법률 · 법률용어 · 조약]

개정될 수도 있는 전직 대통령 법 ㅜ입력 2017.3.11. [시사뷰타임즈] 현재 2011년부터 시행돼 온 전직대통령예우에 관한 법률(약...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열차가 아파트에 충돌 후 파고 들었나?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7.3.26. [시사뷰타임즈] 철로망 확대에 어려움 겪는 산악 도시 중... 더보기

[ 전국·지방·3軍 행정 ]

[외신] 한국, 김정은 암살 부대 훈련 중 © 미군 / AFP 美 북한 목표물 가격할 수 있는 드론 한국 배치 남북한 모두 지도자 암살 부대 ... 더보기

[세계-사회 이모 저모]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오늘 새벽 대형화재..다 타버렸다 [사진출처] 입력 2017.3.18. [시사뷰타임즈] 2010년, 2013년에 이어 세 번 째 많은 이들이 즐겨 찾... 더보기

[ 日本·中國 ]

[재주는 곰이 돈은 뙤눔이] 中, 사우디와 78조원 짜리 계약 체결 2017.3.16. 중국의 시진칠 주석(우)과 사우디 어레비어의 살만 빈 압둘라지즈 알-사우드 왕의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텍서스 축제: 로밧 심부름꾼 최초 공개 윗 사진 두장: 상인이 고객이 주문한 것을 넣어주니까 로밧 심부름꾼이 목적지를 향해 달...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英 전쟁 대비, 해협 굴길 통해 탱크 보내 © Ministry of Defense / Twitter 2017.1.19.(원문) 2017.1.20. [시사뷰타임즈] 유럽에서의 전쟁에 대비하... 더보기

[ 북한 ]

집단 탈북 식당 종업원 12명 전원 대학 특례 입학 사진: 통일부 제공 입력 2017.3.26. [시사뷰타임즈] 지난해 4월, 중국(저강성, 닝보 등)에 있는 ...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머리는 탄핵 당할 수 없다? 미용사 집으로 계속 방문 16일 오전, 삼성동 박근혜 집으로 미용사가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입력 2017.3.16. [... 더보기

[美通社로 보는 세계]

수퍼마이크로의 실리콘밸리 소재 최첨단 서버와 스토리지 제조 시설을 친… Share to:수퍼마이크로는 연료전지로 가동되며, LEED 인증을 받고, 에너지 고효율 제조 시설을... 더보기

[정치인 개관]

안희정 안희정(安熙正, 1964년 10월 24일 ~ ) 대한민국의 정치인이다. 제16대 대통령 노무현의 측근이... 더보기

[초대석]

앙겔라 도로테아 메르켈 앙겔라 도로테아 메르켈(독일어: Angela Dorothea Merkel, 태명은 카스너(Kasner), 문화어: 안겔라 ... 더보기

[時事 동영상]

[인물 분석]

카사노바 최태민 최태민 崔太敏 (1912년 8월 25일~1994년 5월 1일[1]) 1. 개요 2. 생애 3. 경력 4. 박근혜와의 부적절... 더보기

[ 복지 ]

[보도자료] 랩으로 이야기 하는 청소년 금연 금연전도사 지코 / © CNN21 등록일2016-10-21조회수132 담당자최신광담당부서건강증진과 랩으...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손자·손녀들, 할머니·할아버지랑 역사 뮤지컬 데이트 역사 뮤지컬 별의 여인-선덕의 언론홍보대행을 맡고 있는 싱싱 국악 배달부에 김호심입니... 더보기

[한국문화재단의 실체]

[박근혜 재단 중 가장 은밀한곳"한국문화재단] 18대 대선 토론 푸른제 | 조회 54 |추천 1 |2012.10.17. 15:56 박근혜 후보가 ‘아버지 시절’과 관... 더보기

[반공 용공 사건 · 단체]

국민보도연맹(사건) 국민보도연맹(사건) [ National Guidence of Alliance, Bodo-League, 國民保導聯盟(事件) ] 정의 국민보... 더보기

[윤미림 내가겪은 박정권]

[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 2 ] 1964년 6.3학생운동 재판받는 이명박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2 6.3 사태. 1... 더보기

[타임스퀘어's Topic]

썩어빠진 대한민국 정부, 그 속에서 신음하는 불쌍한 국민들 [사진출처] 정직과 원칙을 버린 개같은 정권 대한민국을 어디에 비유할까 모래위에 세운 ... 더보기

[스포츠]

표드르의 벨라토르 172 주 경기, 상대선수 몸 아파 취소 © Anatoly Lomohov / www.globallookpress.com 원문 2017.2.19. 입력 2017.2.19. [시사뷰타임즈] 대단히 기대... 더보기

[연예]

라큰롤 전설 척 베리, 90세로 영면 척 베리 © Eric Gaillard / Reuters 원문 2017.3.18. 입력 2017.3.19. [시사뷰타임즈] 전설적인 미국 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