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COVID: 콴타스, 관광 촉진 위해 ‘수수께끼 비행편’ 시작


여자 2명과 남자 1명이 호주 남부 글레널 해변에 누워있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1.3.3.

BBC 원문 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콴타스 항공사가 호주 전역의 국내 관광업을 북돋고 향수를 촉발시키기 위한 노력으로 수수께끼 비행편을 시작하고 있다.

 

목적지가 어딘지, 언제 탑승하는 건지 등을 승객들이 모르는 이 당일치기 여행편 들은 1990년대에 인기가 있었다.

 

이 지역 항공사들은 코로나로 인해 늪에 빠진 여행 문제를 잡아 보려고 다른 전략들을 떠올리고 있는 가운데, 타이 항공사는 이번 주, 직원 50%를 감원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경기 침체는 정부의 긴급구제, 몰락 그리고 엄청난 일자리 감축 등으로 이어져왔다.

 

아시아 태평양 항공사 협회 (AAPA) 에 따르면, “전 세계의 국경 전

면 개방을 지연시킬 뿐인 백신 전 세계 불균등한 배포가 행해지고 있는 가운데, 여러 항공회사들은 승객수 폭락에 당면하고 있다고 한다.

 

이번 주에 내놓은 AAPA가 집계한 수치들은 1월 달 승객수는 지난해 같은 달 승객수 -그 당시 3,350만 명이 이 지역 전체를 날아다녔다- 4% 밖에 안 됨을 보여주었다.

 

화요일, 타이 국제 항공사는, 곤경에 처한 국립 항공사의 재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차후 몇 주 내로 직원 수를 절반으로 감축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 항공사는 2025년까지 장부상 직원수를 13,000 내지 15,000명을 둘 계획인데, 지난달, 경영진 및 감독자 지위에 있는 수 백명도 정리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어딘지 모를 곳으로 가는 비행편

 

 

콴타스는 목적지 불명의 비행편을 처음으로 내놓은 항공사인데, 이 비행편은 이륙을 하여 저공으로 호주의 상징적 유명한 곳들을 저공비행한 후에 같은 공항에 착륙한다.

 

이 수수께끼 비행편들은 더 많은 승객들이 비행기 좀 타라고 호소하기 위한 가장 최근의 전략이다.

 

비행편들은 콴타스 항공사 보유 보잉 737 여객기 3대 중 하나로 할 것이며, 브리스베인, 멜버른 또는 시드니에서 출발하며 경제적 요금인 호주 달러 737달러 (413파운드, 577 미국 달러; 648,000원 정도) 에서 시작된다.

 

하루 종일이 포함된 이 비행 프로그램에는 포도주 제조와 미식가들이 먹는 점심 등에서 열다 섬에서의 스노클링 등까지 포함돼 있다.

 

국제 국경들이 2022년까지 재개방 될 가능성이 적기 때문에, 콴타스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호주에서 시행하고 있으니 국내 여행 확실성을 보장해 달라고 요청했다.

 

콴타스 임원 앤드류 파커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제때를 맞춘 어느 시점에 또는 백신이 출시되는 가운데 어느 시점에, 더 많은 국경들이 폐쇄되는 일은 없게 하겠다는 확약이다.” 라고 했다.

 

그는 여행객들은 급속히 바뀌는 제한조치 짜깁기 작업으로 혼런스러워 하며 자기가 사는 주에만 갇혀있거나, 가고자 하는 목적지엔 갈 수도 없는 것에 대해 이해가 충분히 갈 정도로 걱정하고 있다.” 고 했다.





Covid: Qantas launches 'mystery flights' to boost tourism

 

Published2 hours ago

 

Two women and a man lying on the beach at Glenelg in South Australia.

IMAGE COPYRIGHTGETTY IMAGES


Qantas is launching "mystery flights" in a effort to boost domestic tourism across Australia and spark nostalgia.

 

The day-trips, where passengers don't know the destination when boarding, were popular in the 1990s.

 

Airlines across the region are coming up with different strategies to tackle the pandemic-induced travel slump, with Thai Airways announcing this week it will slash its workforce by 50%.

 

The downturn has led to government bailouts, collapses and huge job cuts.

 

Carriers are dealing with a severe drop in passengers amid "the uneven roll-out of vaccinations across the world which will only delay the full reopening of borders", according to the Association of Asia Pacific Airlines (AAPA).

 

AAPA figures released this week showed that passenger numbers for January were just 4% compared to the same month last year, when 33.5 million passengers flew across the region.

 

On Tuesday, Thai Airways International said it planned to cut its staff numbers in half in the next few years, as part of the troubled national carrier's rehabilitation plan.

 

The airline plans to have 13,000 to 15,000 employees on its books by 2025, having announced last month it will also slash hundreds of management positions and supervisors.

 

Flights to nowhere

 

Qantas was one of the first airlines to offer flights to nowhere, which take off and land at the same airport after low-level fly-bys of iconic Australian landmarks.

 

The mystery flights are the Australian airline's latest tactic to woo more passengers into flying.

 

Flights will be on one of three Qantas Boeing 737 planes from Brisbane, Melbourne or Sydney with economy fares beginning at A$737 (£413, US$577).

 

The all-day package includes activities that range from wine-making and gourmet lunches, to snorkelling on tropical islands.

 

With international borders unlikely to reopen until 2022, Qantas has asked the government for certainty over domestic travel now that Australia's Covid-19 vaccine rollouts are under way.

 

"What we are looking for is an assurance that at a point in time, or at a point in the vaccine rollout, further border closures will be ruled out," Qantas group executive Andrew Parker said.

 

"Travellers are confused by a patchwork of rapidly changing restrictions and are understandably worried about being locked out of their own home state or intended destination," he said.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눈속임: 文의 말기 … 풍랑 속의 선박 [사진출처] 입력 2021.4.19. [시사뷰타임즈] 오늘 공중파 방송... 더보기

[ 경제 ]

총 45억 달러 손해 누적: LG, 스맛폰 사업 손 뗀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입력 2021.4.5.BBC 원문 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월요일, LG 전자는 손해... 더보기

[ 북한 ]

복무 기간 축소로 되레 탈영 늘어… “중간급 병사, 입당 희망 잃어” 북한 군인들. /사진=핀터레스트. 북한 군(軍)에서 입당(入黨) 문턱 상향 조정 및 복무 기간 ... 더보기

[ 日本·中國 ]

미운털 알리바바?: 中 규제기관, 이 기술기업에 엄청난 벌금 부과 2020.12.24. 중국 베이징에서 한 여자 어린이가 알리바바 건물 앞을 지나가고 있다. IMAGE COPYRIG... 더보기

[ 라셔(러시아) ]

푸틴 비평가 나발니: 의사들 “며칠 내로 죽을 수 았다”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한 가장 유명한 비평가 알렉세이 나발니는 지난 2월 감옥에 투옥됐다... 더보기

[시사 동영상]

다가 오고 있는 열차: 철로 근로자가 어린이 구하는 순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1.4.20.BBC 원문 29분 전 [시사뷰타임즈] 6살짜리 남자 아이 한...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한국, 자체 개발 KF-X 전투기 초기 모습 공개...전투기 세계 8강 진입! 차세대 전투기 시발형의 모습, 공식적으로 KF-21이라고 명명됐고 금요일 한국 사천에 있는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5쌍 중 1쌍, 신부 납치해 결혼하는 나라: 또 다시 여자 1명 납치 살해 사람들이 키르기즈스탄 앞에서의 집회에 참여하여 장관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시위자들...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필립 ‘전하’ 장례식, 윈저 성 聖 조즈 예배당서 거행 입력 2021.4.17.BBC 원문 10분 전 [시사뷰타임즈] 필립 왕자 장례식이 영국표준시각으로 15:00에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백만장자 선수 네이마르: 지지자들 "백만장자 자리를 그런 식으로 유지하나 브러질과 파리의 유명 선수 네이마르가 인스타그램상으로 자신이 축구 시청하는 모습을 ... 더보기

[연예]

맥도널드의 BTS 이용 상술: -BTS가 먹는 식사- 차림표 출시, 세계화 사지출처 = BUSINESS TIMES입력 2021.4.20.CNN 원문 2021.4.19. [시사뷰타임즈] 맥도널즈가 자사에서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바이든 행정부: 신임 국무장관 앤터니 블링컨...그는 어떤 사람인가? 앤터니 블링컨 (Antony John Blinken; 1962년 4월 16일 ~ ) 은 미국의 외교관이다. 2021년1월20일, 조 ... 더보기

[ 인물 분석 ]

'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입력 2020.7.18.CNN 원문 2020.7.18. [시... 더보기

[ 각종 행사 ]

(공지) [소비자경제신문] 2021년 소비자기자단 모집 보낸사람소비자경제신문 <npce@dailycnc.com> 21.03.18 14:50 주소추가수신차단숨은참조<hjoha...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노바백스(Novavax)는 COVID-19 백신 교차 임상 시험 시작 2021-04-08 01:19 교차 시험은 참가자들이 시험을 지속하고 맹검 상태를 유지할 수 있게 한다모... 더보기

[ 과학 전자 ]

NASA, 달 착륙선 건조사로 스페이스X 선정... 그 배경은 이렇다 우주여행선 “동체 착륙” 시재기가 비행 실험 기간 동안 한 번 지구로 되돌아오고 있다. I... 더보기

[ 기재부 ]

국채 백서, 「국채 2020」 국ㆍ영문판 발간 보도자료 배포일시 2021. 3. 5. (금) 11:00담당과장 국고국 국채과장 박재진 (044-215-5130)담당자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바이든 취임 46일 만에... 한미 방위비협상 `13% 인상` 타결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 참석한 정은보 한미 ... 더보기

[ 행안부 ]

내년 8월 준공 예정, `정부세종 신청사` 에너지 절약 첨단 기술 집대성 내년 8월 준공 예정, '정부세종 신청사 ’에너지 절약 첨단 기술 집대성 최첨단 에너지 절... 더보기

[ 국토교통 ]

공무원연금공단 대전지부, 공무원임대주택 어린이집 국공립어린이집 전환 …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1. 3. 2.(화)담당부서 대전지부장 김출곤 (차장 김홍근 / 042-600-0537)배... 더보기

[ 법무부 ]

국내 210만여 명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재 출판 배포일시 2020. 12. 11.(금)담당부서 문화예술정책실 국어정책과 문체부 국립국어원 한국어진... 더보기

[ 복지-교육 ]

공무원연금공단 대전안전상록봉사단, 전통시장 찾아 방역 활동 및 환경캠… 보 도 자 료 보도일자 2021.04.14.(수)담당부서 대전지부장 김출곤 (차장 김홍근 / 042-600-0537)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마지막 판결: 한국 대법원, 20년 징역 형기 옹호 2017년, 체포 직후, 법정으로 이끌려 가는 박근혜. IMAGE COPYRIGHTAFP 최순실 (중앙) 은 박근혜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