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의 시간들 (35) - 그대가 뭐가 뚱뚱해?


 
.
 
.
아픔의 시간들 (35)
 .
 그대가 뭐가 뚱뚱해?
 .
여자가 아름답게 태어나거나,
예술방면의 재능을 갖고 태어난다는 것만으로도 큰 은혜.
.
만약 그 두 가지 조건을 겸비하고 태어났다면,
그 은혜는 최고의 영광이 기대되는 행운이라고 하겠다.
.
성우 정은숙은 160센티 정도 키에,
매력있는 몸매를 하고 있으면서도,
자신은 당시 평균신장보다 더 크고 뚱뚱하다고 생각하여,
그게 불만이었다.
.
의상을 맞출 때도 그녀는 될 수 있으면 튀지 않는 색,
감색(紺色 :곤색)이나 잿빛 등을 택했다.
.
남의 눈에 띄는 것을 싫어해,
목걸이, 귀걸이, 반지 같은 액세서리는 일체 안 했다.
.
그래도 나보고는 모양 좀 내라고 여러 번 충고했다.
"넌 왜 모양을 안 내니? 내가 너라면, 아주 깜찍하게 하고 다닐 거야."
.
세상이 군사정권으로 바뀌어, 기가 죽을 대로 죽은 사회분위기에 눌려,
숨도 쉬기 힘들었던 방송가족, KBS와 CBS(기독교방송국) 성우들은,
처음으로 함께 파주 소령원 최숙빈(崔淑嬪) 묘로 야유회를 갔다.
 ..
 1963년 5월 16일 목요일,
아침부터 구름 없는 파란 하늘이 끝없이 펼쳐지고,
바람은 부는 듯 마는 듯, 기온은 약간 더워지려고 하는 날씨.
산과 들의 연초록 나뭇잎들이 점점 색이 짙어지는 이름다운 계절,
사람들 피부도 싱그럽게 윤이 났다.
.
버스를 대절하여 대가족이 목적지에 도착, 여자성우들은 풀밭에 누워,
오랜만에 방송이나 영화녹음의 피로에서 벗어나,
.
음료수로 목을 축이고 김밥과 과일을 즐기면서,
애들처럼 모두 큰 소리로 웃으며 편안한 하루를 보냈다.
.
당시 칼라필름은 흑백보다 훨씬 고가였는데도,
이서구(李瑞求) 작가님은 칼라필름으로 여자성우들을 많이 찍어주셨다.
.
며칠 후 이서구 선생님은 성우 수대로 사진을 전부 인화하여
남산방송국 연출계로 손수 갖고 오셨다.
..
정은숙 것은 내가 대신 맡았다가 다음 그녀 만나는 기회에 전했다.
사진을 받아본 그녀, 좋아할 줄 알았더니,
사진 기운데 한 장을 그 자리에서 찢어버렸다.
.
"왜 그래?"내가 놀라 물었다.
"살찌고 비기 싫어~~."입속으로 그녀는 중얼거린다.
.
원, 참! 살은 무슨 살이 쪘다고... 내가 보기엔 딱 보기 좋은데...
.
경복궁 구내, 후에 중앙박물관이 있었던 자리는 전의 중앙청 정부청사였다.
그 후 얼마 안 지나, 거기서 정은숙과 영화녹음을 같이 하게 되었다.
 .
점심에 중앙청 구내 레스토랑에서,
둘이 같이 돈까스를 먹고 영화녹음실로 돌아왔다.
근데 그녀가 어디 간단 말도 없이 사라졌다.
.
한참 후 녹음실로 들어와 슬며시 내 옆에 앉으면서,
그 아가씨 나만 들으라고 속삭였다.
.
"나, 기분 나쁜 일이 있어서, 가서 돈까스 하나 더 먹고 왔다!"
그 말을 하는 그녀 옆얼굴을 바라보면서 나는 속으로 외쳤다.
.
여보세요! 그러면서 살 빠지기 바래요? (계속)
.

Comment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5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윤미림 14-07-20 25505
184 아픔의 시간들 (48) - 아나운서이야기 4 - 빛과 그림지 윤미림 14-07-12 3562
183 아픔의 시간들 (47) - 아나운서아야기 3 - 갈등 윤미림 14-07-08 2826
182 어픔으 시간들 (46) -아나운서 이야기 2 - 노력 윤미림 14-07-03 3383
181 아픔의 시간들 (45) - 아나운서 이야기 1 - 인기 윤미림 14-07-01 5138
180 아픔의 시간들 (44) - 최고의 선물을 안고 윤미림 14-06-21 3959
179 아픔의 시간들 (43) - 행복했던 시절 윤미림 14-06-18 2398
178 아픔의 시간들 (42) -작가님은 미풍처럼 다녀가시고 윤미림 14-06-13 2810
177 아픔의 시간들 (41) - 작가님과의 시간 윤미림 14-06-09 2437
176 아픔의 시간들 (40) - 임희재 작가님 윤미림 14-06-05 2828
175 아픔으ㅢ 시간들 (39) - 재능과 연기 윤미림 14-06-01 2279
174 아픔의 시간들 (38) - 좋은 작품 만나 윤미림 14-05-24 2493
173 아픔의 시간들 (37) - 노파역은 죽어도 사양합니다 윤미림 14-05-18 1714
172 아픔의 시간들 (36) - 나쁜 역은 절대 사절 윤미림 14-05-15 2001
171 아픔의 시간들 (35) - 그대가 뭐가 뚱뚱해? 윤미림 14-05-13 1965

[ 시사 View 社說 ]

[국민을 물로 보나]… 사진=중앙일보 입력 2019.11.19 [시사부타임즈] 조국 인사 잘못한거 다시 사과-...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쪽바리 일본은 영원한 주적이다.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쪽바리 괴수 아베 종자는 전격...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문재인 출생 1953년 1월 24일 (만 64세), 경남 거제시소속 대한민국 대통령배우자 김정숙학력 경희대...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