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바리 일본은 영원할 주적이다.



오늘은 나라를 빼앗기고 되찾은 광복 74주년이 되는 날이다. 광복이 된지 74년이 지난지만 쪽바리 일본은 아직도 독도강탈행위를 멈추지 않는 등 호사탐탐 재침의 기회만 노리고 있다.

 

201974일 저들은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전격 침략적 경제보복을 감행했다. 이와 같은 저들의 침략행위는 아직도 일본이 조상 왜구의 쪽바리 근성인 침략과 노략질을 청산하지 못한 증거라 하겠다.

 

일본의 조상 쪽바리 왜구는 예부터 우리를 향해 침략과 노략질을 일삼아 왔다. 그래서 조상들은 저들의 침략과 노략질을 쪽바리 근성이라 하였다. 쪽바리 왜구가 신라를 얼마나 괴롭혔으면 신라 30대 문무대왕이 내가 죽으면 불교법식에 따라 화장한 뒤 동해에 묻으면 용이 되어 동해로 침입하는 왜구를 막겠다고 유언을 했겠는가?

 

여말과 선초에 걸쳐 극심했던 쪽바리 왜구의 침략과 노략질은 조선조 세종 때 이종무 장군의 대마도정벌로 잠시 잠잠해졌다. 그러나 제 버릇 개 못주듯 저들은 쪽바리 근성이 발동돼 임진왜란을 일으켜 우리의 강토를 피로 물들이며 짓밟았고, 결국 1910년 우리의 강토를 강탈했지 아니했던가?

 

쪽바리 일본은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에게 온갖 만행을 저질렀다. 하지만 이 악행에 대한 대가로 신의 저주를 받아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폭 세례를 받고 패망해 결국 이 땅에서 쫓겨나갔다.


이 땅에서 쫓겨났지만 저들은 한반도 침탈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날조된 시네마현 고시를 내세워 아직도 독도를 일본의 땅이라며 독도도발을 일삼고 있는 와중에 2020년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 일본영토 표기까지 했다. 독도도발도 부족해 2019년엔 야만적 경제보복 바로 경제침략을 자행했다.


오늘날 쪽바리 일본이 침략적 독도도발과 야만적 경제도발에 혈안이 돼 미쳐 날뛰는 것은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날강도적 흉계가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저들이 독도강탈의 망나니 칼춤을 멈추지 않는 한 쪽바리 일본은 우리의 영원할 주적인 것이다.

 

불행하게도 오늘날 우리에게는 주적이 둘이 있다. 하나는 북한 공산집단이고, 또 하나는 바로 쪽바리 일본이다. 북한이 시대적 이념적 주적이라면 쪽바리 일본은 예부터 끊임없이 우리를 괴롭혀 온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우리의 영원할 역사적 민족적 주적이다.


로마 철학자 루크레티우스((Lucretius)아픈 기억이지만, 그 아픔을 잊고 산다면 똑같은 일이 반복될 수 있다고 하였다. 우리는 너무 쉽게 영원할 주적, 쪽바리 일본을 망각하고 일본제품과 일본관광을 즐기며 친일을 선호했다. 저들의 2019년 야만적 경제보복 바로 경제도발을 자성의 기회로 삼아야겠다.


그래서 앞으로 우리 모두 쪽바리 일본이 우리의 영원할 역사적 민족적 주적임을 결코 잊지 말고 반드시 탈일본화로 극일을 이룩해야 할 것이다,


<참고> 1895108일 명성황후 시해 협력자들


1. 유기준과 당시 친일 개혁파.

2. 흥선대원군과 친대원군계 세력들.

3. 조선군벌들 : 길 안내와 궁녀로 변장한 황후를 찾는데 주동이 됨

       우범선 : 1대대장, 도주. 고영근에 주살됨. 육종학자 우장춘의 아버지

       이두황 : 2대대장. 도주.

      이진호 : 3대대장. 도주.

      이주희 : 전 군부협판. 처형.

      윤석우 : 국왕친위대 부위. 처형.

      박   선 : 일본친위대 통역관. 처형.

      구연수 : 문신. 합병후 복권. 송병준의 사위.

4. 궁궐수비대의 구식군대 출신 병사들도 자발적으로 협력.



Comment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 혹시가 역시가 된 백기든 항복 선언 이명수 21-01-22 557
76 독도강탈용 대대적인 광란의 망나니 칼춤 이명수 20-01-23 2421
75 쪽바리 일본은 영원할 주적이다. 이명수 19-07-23 1539
74 일왕, 위안부 피해에 대해 사죄할 책임이 있다. 이명수 19-02-24 1097
73 쪽바리, 또 다시 광란의 고질병 발작 이명수 19-01-29 798
72 <위안부 후속조처>결국 잘못된 합의를 추인하는 꼴... 이명수 18-01-09 4427
71 한낱 쪽바리 종자에 불과한 日수상 이명수 17-05-21 7290
70 대통령 파면, 위대한 민초 후예들의 승리. 이명수 17-03-13 2156
69 박근혜의 2대 망국적 외치 이명수 17-03-05 913
68 (檄文) 박근혜 타도, 결사항쟁, 광화문 광장으로.... 이명수 16-11-20 1751
67 ▶망국◀박근혜, 오지랖도 참 넓다... 이 무슨 망언일꼬? 이명수 16-09-06 1894
66 한상진, 입에 발린 사과 아녀? 이명수 16-01-20 4429
65 도대체, 돈밖에 얻은 게 뭘꼬? 이명수 16-01-01 1487
64 박근혜와 아베는 이란성 쌍둥이... 이명수 15-11-08 2249
63 ▶弔◀호국의 순국선열영령들이시여 고이 잠드소서... (1) 이명수 15-08-15 3656

[ 시사 View 社說 ]

LH 국토 농단: 고양… 입력 2021.3.6. [시사뷰타임즈] ‘LH’ 라는 영어 단어 첫 글자 모듬은 Land (땅, ...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혹시가 역시가 된 백기든 항복 선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이라 함)은 청와대에서 신년 기지회견을 가졌다. 그동안 한...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