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일 오전 일찍 SLBM 추정 미사일 발사, 제재 해제 위한 몸부림


 

입력 2019.10.3.

The Telegraph 원문 2019.10.2.

 

[시사뷰타임즈수요일 북한이 자국 동쪽 바다를 향해 발사체 하나를 발사했고한국군은 잠수함에서 발사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는데이는 이번 주말로 돼있는 미국과의 핵협상에 앞서 자국의 확대되는 군사 역량을 보여주려 하는 것이 분명하다.

 

이 발사가 있고나서 몇 시간 뒤한국의 국가안보위원회(NSC)는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실험한 것일 수 있다며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북한이 2일 일찍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하여 청와대는 NSC가 SLBM 실험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은 이 발사체가 현재 개발 중에 있고 SLBM으로 알려진 북극성급 무기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예비 조사를 해본 결과 이 미사일이 고도 910km로 450km를 날아갔음을 알게 됐는데이는 분적자들이 말하듯 2017년 이래로 가장 장거리 미사일 실험이다.

 

일본 관방장관 요시히데 수가는 북한이 탄도 미사일 2기를 북한의 동해안에서 발사했고 그중 1기가 일본 북서부 해안 앞 배타적 경제수역(EEC)에 떨어졌다고 했다.

 

후에 예비조사 결과는 2기가 아니라 1기라고 국방성이 수정했다낙하지점에서 일본 선박이나 항공기 피해가 있었다는 신고는 전혀 없었다.

 

아베 신조는 이 발사행위를 강력 비난하면서 유엔 결의안 위반이라고 했다.

 

7월말 이후로 9번째 무기 실험인 이번 발사는화요일 저녁 북한 고위 외교관이 이번 주말 북한과 미국이 실무급 핵협상을 재개키로 합의했다고 공표하고 몇 시간 뒤에 행해진 것이다.

 

지난달, “새롭게 개발된 초거대 복합 미사일 발사대라고 북한이 말하는 것에서 실험 발사 한 것을 감독한 뒤북한 언론은 김정은의 말을 인용하여 이 발사체제는 개발을 완수하려면 발사 운영 실험이 필요하다고 했다.

 

북한은 화요일 국군의 날 행사에서 한국이 새로 구입한 미제 F-35 전투기를 처음으로 공개 시위한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내 보이는 것일 수도 있다북한은 F-35 구매에 날카로운 반응을 보이면서이 전투기를 구입하는 행위는 군사 긴장 수위를 낮추기 위해 남북간 합의한 사항을 위반하는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불렀다.

 

미국 과학자 연맹의 고위 외래 동료인 앤킨 팬더는 주말 실무 핵협상에 영향력을 미치려 하고 일본의 이지스 어쇼어 미사일 방어체제에 대한 무력 과시 따위 등의 부가적 요수들이 이번 발사를 촉발시킨 것일 수 있다는 설을 제시했다.

 

팬더는 트위터에 “923, 24 그리고 28북한 언론은 #이지스 어쇼어에 대한 일본을 맹비난하는 기사를 올렸는데이번 발사 배후와도 같은 맥락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일본 국방성은 지난 주 이지스 어쇼어 배치 계획을 공표하기도 했다일본의 이러한 행위와 문재인의 F-35A 사찰 사이에서김정은은 김정은은 미사일로 다시금 신호를 보내는 것이 유리할 만하다고 여긴 듯하다고 했다.

 

김정은과 트럼프가 지난 2월 비엣남 하노이에서 핵협상을 한 이후로 여러달 동안 이 협상은 교착 상태에 빠져있다.

 

이러한 핵협상들이 망가진 것은 북한이 부분적으로 핵능력을 포기하는 댓가로 광범위한 제재 해제를 요구하는 걸 미국이 거부했기 때문이다.

 

북한은 2월 핵협상 이후로 호전적인 표현들을 쓰면서 최근 몇 주 동안 다수의 단거리 미사일 실험을 했는데이런 북한의 행위는 핵협상 재개 전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으로 널리 비친다.

 

관영 언론을 통해 내보낸 성명서에서북한 최초 외무부 부장관인 최선희는 토요일 실무급 회담을 갖기에 앞서 미국과 북한은 금요일 예비 접촉을 가졌다고 했다최선희는 협상 결과에 대해 낙관적이었으나 회담이 열릴 장소는 말하지 않았다.

 

최선희는 성명서에서 실무급 회담이 북미 관계 발전을 긍정적으로 가속시킬 것이라는게 제 예상입니다라고 했는데북한의 영어 명칭인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대신에 약자인 DPRK라고 했다.

 

미국의 핵협상 확인

 

마잌 팜페이오가 로마에 갈 때 동행했던 미 국무부 여 대변인 모건 오타거스는 미국과 북한 관계자들이 다음 주 내로 만날 계획이 있다는 것은 밝혀드릴 수 있습니다라고 했다.

 

최선희의 발표는 북한이 지난 달 트럼프가 북한과 특정되지 않은 새로운 방식의 핵협상을 추구할 수도 있다고 한 것을 칭찬한 뒤에 나온 것이다북한은 또한 전직 매파 국가안보고문 좐 볼튼에 대한 트럼프의 해고 결정도 환영했는데볼튼은 북한 비핵화는 일방적으로 리비아 식대로 해야한다고 했었다.

 

리비아의 2004년 비무장을 볼튼이 비유로 든 것은 북한으로선 심히 도발적인 것인 바리비아 지도자 무아마르 가다피는 북한보다 훨씬 더 후진적인 아주 기초적인 핵프로그램을 포기한 뒤 7년 후 미국의 지원을 받는 군사적 조치에 의해 자국에서 살해 당햇기 때문이다.

김정은과 트럼프의 최초 정상회담이 싱거폴에서 열리도록 열심히 섭외활동을 벌였던 문재인의 청와대는 최선희의 발표를 환영하면서 재개되는 협상이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실질적 진보의 결과를 낳길 바란다고 햇다.

 

이런건 무리한 주문일 수 있다트럼프와 김정은 사이의 이해관계가 막중한 외교에 있어서어떤 확립된 외교적 절차가 아니라 주로 지도자들의 성격에 따라 끌고 가는 것이기에실무급 만남이란 것은 정상회담의 실행계획을 충실하게 함에는 유용한 것이긴 하지만수 십 년 동안 여러 나라들이 피했던 핵협정의 세부 사항까지 끄집어내어 타결하려는 것은 비생산적이다.

 

지난 몇 달 동안의 교착상태는 북한과 미국 사이의 근본적 자이를 드러내 준 것이다북한은 일방적으로 핵 및 미사일 포기는 절대로 안 할 것이라며 미국이 주도하여 북한에 가한 제재는 협상에서 진전을 보기에 앞서 우선적으로 해제돼야 한다고 고집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완전히 그리고 증명할 수 있는 정도로 핵프로그램을 폐기하는 현실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는 강력한 경제적 압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맹세한 바 있다.

 

김정은이 가장 강력하게 생존을 보장해 주는 것이라고 여기는 핵무기 등을 자발적으로 없애 버릴 것인지에 대해선 여러 의문 사항이 있다.

 

20186월 싱거폴 정상회담을 가진 뒤트럼프와 김정은은 언제 어떻게 실행된다는 말은 전혀 없고 애매하가 핵없는 한반도를 촉구하는 애매한 성명서를 냈다.

 

실질성과 열매도 없는 실무급 회담이 하노이에서 실패를 이끌었는데미국은 북한이 영변에 있는 누후된 핵시설을 해체하는 댓가로 과다한 제재 해제를 요구했다고 비난했다트럼프와 김정은은 630일 남북 국경에서 3번째로 만나서 실무급 협상을 재개하자고 합의했다.



North Korea launches missile 'from submarine' towards Japan days before nuclear talks with U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attended the testing of a 'super-large multiple rocket launcher' last month CREDIT: AFP

 

Nicola Smith Our Foreign Staff

2 OCTOBER 2019 • 2:51AM

 

North Korea on Wednesday fired a projectile toward its eastern sea, possibly from a submarine, South Korea's military said, in an apparent display of its expanding military capabilities ahead of planned nuclear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this weekend.

 

A few hours after the launch, South Korea’s National Security Council expressed “strong concern” that North Korea may have tested a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SLBM).

 

In connection with North Korea's firing of a projectile earlier in the day, the NSC is placing "weight on the possibility" that it was a SLBM test,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according to Yonhap.

 

Seoul said it was likely a Pukguksong-class weapon, as the North’s earlier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s (SLBM) were known, that is under development.

 

A preliminary assessment by the South’s Joint Chiefs of Staff found that the missile flew 450km and reached a height of 910 km, which, analysts pointed out, is the longest range test since 2017.

 

Japanese Chief Cabinet Secretary Yoshihide Suga initially said the North fired two ballistic missiles from the country's east coast, and one of them appeared to have landed inside Japan's exclusive economic zone off northwestern coast.

 

This early assessment was later revised by the defence missile from two missiles down to one. There were no reports of damage to Japanese vessels or aircraft travelling in the area.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trongly condemned the launch and said it was a violation of United Nations resolutions.

 

The launches, which were the North's ninth round of weapons tests since late July, came hours after a senior North Korean diplomat on Tuesday evening announced that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agreed to resume working-level nuclear negotiations this weekend.

 

After supervising a testing firing of what the North described as a "newly developed super-large multiple rocket launcher" last mon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was quoted by state media as saying that the system would require a "running fire test" to complete its development.

 

North Korea could also be demonstrating its displeasure over South Korea displaying some of its newly purchased US-made F-35 stealth fighter jets for the first time during its Armed Forces Day ceremony on Tuesday. The North has sharply reacted to the F-35 purchases, calling them a grave provocation that violate recent inter-Korean agreements aimed at lowering military tensions.

 

Ankit Panda, an adjunct senior fellow at the Federation of American Scientists, suggested that additional factors may have prompted the launch, including an attempt at gaining leverage before this weekend’s talks, and a show of force against Japan’s new Aegis Ashore missile defence system.

 

“On September 23, 24, and 28, North Korean media featured articles slamming #Japan over Aegis Ashore. That’s part of the context here too,” he tweeted.

 

“Japanese MoD also made an announcement on Aegis Ashore deployment plans last week. Between the Moon F-35A inspection and this, seems like Kim has enough in-theater to merit signaling-by-missile again.”

 

Nuclear negotiations have been at a standstill for months following a February summit between Kim and President Donald Trump in Hanoi, Vietnam.

 

Those talks broke down after the US rejected North Korean demands for broad sanctions relief in exchange for partially surrendering its nuclear capabilities.

 

North Korea followed the summit with belligerent rhetoric and conducted a slew of short-range weapons tests in recent weeks that were widely seen as an attempt to gain leverage ahead of a possible resumption of negotiations.

 

In a statement released through state media, Choe Son Hui, North Korea's first vic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said the two nations will have preliminary contact on Friday before holding working-level talks on Saturday. She expressed optimism over the outcome of the meeting but did not say where it would take place.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ake a walk after their first meeting at the Sofitel Legend Metropole Hanoi hotel in Hanoi CREDIT: AP

 

"It is my expectation that the working-level negotiations would accelerate the positive development of the DPRK-U.S. relations," Choe said in the statement, using an abbreviation for North Korea's formal name,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The US confirmed the talks.

 

"I can confirm that US and DPRK officials plan to meet within the next week. I do not have further details to share on the meeting," said State Department spokeswoman Morgan Ortagus, who is travelling with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in Rome.

 

Choe's announcement came after North Korea praised Mr Trump last month for suggesting that Washington may pursue an unspecified "new method" in nuclear negotiations with the North. North Korea also has welcomed Mr Trump's decision to fire hawkish former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who advocated a "Libya model" of unilateral denuclearisation as a template for North Korea.

 

The 2004 disarmament of Libya is seen by North Korea as a deeply provocative comparison because Libyan leader Muammar Gaddafi was killed following US-supported military action in his country seven years after giving up a rudimentary nuclear programme that was far less advanced than North Korea's.

 

The office of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who lobbied hard to set up the first summit between Kim and Mr Trump last year in Singapore, welcomed Choe's announcement and expressed hope that the resumed talks would result in "substantial progress" in denuclearisation and stabilisation of peace.

 

That could be a tall order. In the high-stakes diplomacy between Mr Trump and Kim, which has been driven chiefly by the personalities of the leaders rather than an established diplomatic process, working-level meetings have been useful for fleshing out the logistics of summits but unproductive in hammering out the details of a nuclear deal that has eluded the countries for decades.

 

The stalemate of past months has revealed fundamental differences between the two sides. North Korea says it will never unilaterally surrender its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and insists that US-led sanctions against it should be lifted first before any progress in negotiations.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vowed to maintain robust economic pressure until North Korea takes real steps toward fully and verifiably relinquishing its nuclear programme.

 

There are doubts about whether Kim would ever voluntarily deal away an arsenal that he may see as his strongest guarantee of survival.

 

After their Singapore summit in June 2018, Mr Trump and Kim issued a vague statement calling for a nuclear-free Korean Peninsula without describing how or when it would occur.

 

The lack of substance and fruitless working-level talks set up the failure in Hanoi, which the Americans blamed on what they said were excessive North Korean demands for sanctions relief in exchange for dismantling an aging nuclear facility in Yongbyon. Mr Trump and Kim met for the third time at the inter-Korean border on June 30 and agreed that working-level talks between the countries should resume.

 

[기사: The Telegraph]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韓 비롯 여러 나라,… 입력 2020.7.3. [시사뷰타임즈] 하루 이틀, 한 두 해를 우려하고 걱정해 온 것... 더보기

[ 경제 ]

코카콜라 및 여러 회사, 왜 모두 훼이스북 광고 끊나 코카콜라는 자사 결정이 #이익위한미움중지 운동에 합세하려는 건 아니라고 했다.Image copyr... 더보기

[ 전국·지방·3軍 행정 ]

국방TV, 신규 프로그램 「밀리터리 M」방영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0-07-02관련기관 :국방홍보원담당부서 :국방홍보원 국방TV라디오부... 더보기

[ 북한 ]

김정은 ‘보류’ 지시에 대남전단 살포 계획도 ‘올스톱’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0일 “각지에서는 대규모적인 대남 삐라(전단) 살포... 더보기

[ 日本·中國 ]

중국 남서부 청두, 신경제 지원할 과학기술 혁신 공간 공개 (청두, 중국 2020년 6월 24일 PRNewswire=연합뉴스) National Business Daily의 새 기사문: 이달 29일, 중... 더보기

[ 라셔(러시아) ]

전투기 살 여유가 없다고? 라셔 관계자 MIG-31 4대 각 2달러에 매각, 그후 몇 … MiG-31 waiting on a tarmac © Sputnik / Vitaly Ankov 입력 2020.7.4.RT 원문 2020.7.4. [시사뷰타임즈] 과거 소... 더보기

[시사 동영상]

무역업자 동상 난타 당한 뒤 바닷 속에 수장 동상을 쓰러뜨린 뒤 바닷 속에 수장시키기 위해 굴리고 가는 시위자들 = Yahoo 영상 중에서[Y...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中, 극초음속 ‘스크램젯’ 지상 실험으로 ‘기술적 돌파구’ 확보 입력 2020.6.15. ZeroHedge 원문 2020.6.12 [시사뷰타임즈] 미국괴의 긴장이 고조되고, 극초음속 부...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파키스탄: 힝공부 장관 “조종사 3명 중 1명은 가짜 면허” 자원봉사자들이 5월22일 금요일, 파키스탄 카라치 시에서 추락한 비행기 잔해 속에서 생존... 더보기

행안부

재외국민 보호도 빅데이터로 한다 행정안전부‧외교부, 재외국민 보호 등 빅데이터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등록일 : 2020....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총명하며 재능 많던‘ 암벽등반 女, 루스 두아디(16)...추락 사망 [CNN 제공 영상 보기: 손 안 닿으면 날아 올라 잡는다!] 입력 2020.6.16.CNN 원문 2020.6.16. [시사뷰... 더보기

[법률 · 법률용어 · 조약]

북한이탈주민 지원변호인제도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법무부(장관 추미애),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정인성)은 ... 더보기

[ 국토교통 ]

7월3일, 38개 시군에서 자동차종합검사가 확대 시행 자동차365(car365.go.kr)에서 종합검사장 위치 사전 확인후 방문 당부담당부서자동차운영보험...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에디 헌: 앤서니 조슈아 & 타이슨 휴리, 두 차례 대결 합의 앤서니 조슈아는 세계 4개 헤비웨잇 대회 중 3개를 갖고 있는 반면, 타이슨 휴리는 그 나머... 더보기

[연예]

K-팝 팬, K-팝 여러 문화와 영상으로 反흑인 해쉬택 잠재워 K-팝 팬들, ‘백인들의삶이중요하다’ 및 기타 反흑인 해쉬택 류 등을 K-팝 여러 문화 및 자... 더보기

[ 복지-교육 ]

전국 유치원 어린이집 설치 급식소 위생 점검(정부합동) 제목 전국 유치원 어린이집 설치 급식소 위생 점검(정부합동)등록일 2020-07-03등록자 남궁양...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잠시 세워졌던 성적 포식자 엡스틴의 동상, 수수께끼처럼 사라져 금융업자인 제퍼리 엡스틴의 2017.3.28. 의 모습. 이 사진은 뉴욕주 범죄정의 부 성 범죄자 등... 더보기

[ 인물 분석 ]

가이 확스는 누구였나, 가면 뒤에 있는 사람? 2013년11월5일 런던, 예산 감축 및 에너지 가격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동안, 폭동진압 경찰... 더보기

[美通社로 보는 세계]

TCL QLED TV의 시청각 성능, IMAX Enhanced 인증으로 인정받아 (홍콩 2020년 6월 23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 TV 산업의 선도기업 중 하나이자 주요 소비자 ... 더보기

[ 각종 행사 ]

국제 평화 모션 그래픽 영상공모전 개최 (서울, 한국 2020년 6월 22일 PRNewswire=연합뉴스) 선학평화상재단이 '2020 평화 모션 그래픽 영...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이노비오, COVID-19 DNA 백신 용 셀렉트라® 3PSP 스마트 기기의 제조 스케일업과… - 미국 정부는 이노비오 COVID-19 백신을 주입하는 동사 독자 기술인 피부내 DNA 주입 기기 셀...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Innodisk의 업계 주도적인 솔루션, 차세대 네트워킹과 통신 지원 (타이베이 2020년 6월 23일 PRNewswire=연합뉴스) 5G와 와이파이 6 같은 초고속 표준으로 네트워... 더보기

[정치인 개관]

‘서해맹산 조국’ 법무장관: 본인 및 국가 위해 과연 잘 풀린걸까?! 사진 = wikipedia 입력 2019.8.9. [시사뷰타임즈] 서울대 학생들도 우려하고, ‘조국 법무장관 반...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2015년 김정은 암살계획 서명 북한 지도자 김정은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6.26. 입력 2017.6.26.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