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GP총격 5군단장은 유임…해당 중대엔 ‘3년간 入黨 불가’ 처벌


 

남북 총탄 오갔는데 큰 처벌은 없어...소식통 "관리 소홀 차원으로 내부 규정에 따라 처리"

 

By 정태주 기자 -2020.06.01 3:10 오후

 

지난달 초 발생한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G) 내 우리 군 감시초소(GP) 총격 사건과 관련, 오발사고를 낸 북한 5군단 소속 중대는 향후 3년간 입당(入黨), 학교추천, 표창이 없다는 정치적 처벌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사건 직후 20일 동안 이뤄진 최고사령부 검열조의 조사 결과로, 해당 군인들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강도 높은 사상총화를 진행해야 한다는 지시도 하달됐다. 반면, 5군단장에게는 유임이라는 솜방망이 처벌이 내려졌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1일 데일리NK 군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최고사령부 주도의 검열은 5군단 지휘부와 해당 사고를 낸 구분대 중심으로 지난달 6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됐다. 특히 이번 검열은 지휘관들은 동행하지 않은 채 은밀히 이뤄졌다고 한다.

 

이후 최사 검열조는 일단 오발사고를 낸 하급병사(우리의 이병, 18)에게 6개월간 전초선 근무 투입 불가라는 명령을 하달했다. 또한 내무 근무와 농사일을 교대로 수행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 병사를 담당하는 상급 간부들(분대장(중사), 소대장(소위), 중대장(대위), 대대장(중좌))은 군단 정치부에서 당() 차원의 경고 처벌로 처리됐다. 오발사고로 남북 간 총탄이 오가는 엄중한 상황이 전개됐지만, 전반적으로 큰 처벌은 이뤄지지 않은 셈이다.

 

특히 5군단장도 그대로 직위를 유지하는 선에서 검열이 마무리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에 그는 내부에서는 이번 사건에 대해 북남(남북)관계 문제로까지 엄중히 생각 안 하고 있다면서 내부 관리 준칙을 소홀히 했다는 선에서 규정에 따른 처벌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해당 소속 중대엔 향후 3년간 입당과 학교추천, 표창을 내리지 않겠다는 일종의 정치적 처벌이 내려졌다. 이는 연대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북한식 처벌 형태가 이번에도 적용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향후 3년 내 제대 예정인 군인들은 그야말로 충격에 빠졌다. 소식통은 갑자기 대학 입학도 입당도 할 수 없게 된 이들은 (최고사령부) 검열조 결정에 따를 수밖에 없는 본인의 처지를 한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5군단 내 다른 소속 중대 군인들 사이에서는 이번 사고 및 검열 결과를 두고 그나마 다행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사고로 혁명동지(전우)가 죽었다면 로동련대에 가고 개별문건에 불명예스럽게 딱지 붙었을 건데 그러지는 않았다” “오히려 적() 쪽으로 오발 사고가 나서 다행이라는 평가가 제기되고 있다고 내부 분위기를 소개했다.

 

한편, 5군단 검열을 끝낸 최고사령부 검열조는 지난달 27일부터 2군단 검열에 돌입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Daily NK]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韓 비롯 여러 나라,… 입력 2020.7.3. [시사뷰타임즈] 하루 이틀, 한 두 해를 우려하고 걱정해 온 것... 더보기

[ 경제 ]

코카콜라 및 여러 회사, 왜 모두 훼이스북 광고 끊나 코카콜라는 자사 결정이 #이익위한미움중지 운동에 합세하려는 건 아니라고 했다.Image copyr... 더보기

[ 전국·지방·3軍 행정 ]

국방TV, 신규 프로그램 「밀리터리 M」방영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0-07-02관련기관 :국방홍보원담당부서 :국방홍보원 국방TV라디오부... 더보기

[ 북한 ]

김정은 ‘보류’ 지시에 대남전단 살포 계획도 ‘올스톱’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0일 “각지에서는 대규모적인 대남 삐라(전단) 살포... 더보기

[ 日本·中國 ]

중국 남서부 청두, 신경제 지원할 과학기술 혁신 공간 공개 (청두, 중국 2020년 6월 24일 PRNewswire=연합뉴스) National Business Daily의 새 기사문: 이달 29일, 중...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헌법 개혁: 투표 최종 결과, 유권자들 강력히 푸틴 지지 개혁 내용은 푸틴의 임기 제한을 2024년에 0으로 재설정 하면서, 그가 차후 6년 임기를 두 번... 더보기

[시사 동영상]

무역업자 동상 난타 당한 뒤 바닷 속에 수장 동상을 쓰러뜨린 뒤 바닷 속에 수장시키기 위해 굴리고 가는 시위자들 = Yahoo 영상 중에서[Y...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中, 극초음속 ‘스크램젯’ 지상 실험으로 ‘기술적 돌파구’ 확보 입력 2020.6.15. ZeroHedge 원문 2020.6.12 [시사뷰타임즈] 미국괴의 긴장이 고조되고, 극초음속 부...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파키스탄: 힝공부 장관 “조종사 3명 중 1명은 가짜 면허” 자원봉사자들이 5월22일 금요일, 파키스탄 카라치 시에서 추락한 비행기 잔해 속에서 생존... 더보기

행안부

재외국민 보호도 빅데이터로 한다 행정안전부‧외교부, 재외국민 보호 등 빅데이터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등록일 : 2020....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총명하며 재능 많던‘ 암벽등반 女, 루스 두아디(16)...추락 사망 [CNN 제공 영상 보기: 손 안 닿으면 날아 올라 잡는다!] 입력 2020.6.16.CNN 원문 2020.6.16. [시사뷰... 더보기

[법률 · 법률용어 · 조약]

북한이탈주민 지원변호인제도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법무부(장관 추미애),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정인성)은 ... 더보기

[ 국토교통 ]

7월3일, 38개 시군에서 자동차종합검사가 확대 시행 자동차365(car365.go.kr)에서 종합검사장 위치 사전 확인후 방문 당부담당부서자동차운영보험...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에디 헌: 앤서니 조슈아 & 타이슨 휴리, 두 차례 대결 합의 앤서니 조슈아는 세계 4개 헤비웨잇 대회 중 3개를 갖고 있는 반면, 타이슨 휴리는 그 나머... 더보기

[연예]

K-팝 팬, K-팝 여러 문화와 영상으로 反흑인 해쉬택 잠재워 K-팝 팬들, ‘백인들의삶이중요하다’ 및 기타 反흑인 해쉬택 류 등을 K-팝 여러 문화 및 자... 더보기

[ 복지-교육 ]

전국 유치원 어린이집 설치 급식소 위생 점검(정부합동) 제목 전국 유치원 어린이집 설치 급식소 위생 점검(정부합동)등록일 2020-07-03등록자 남궁양...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잠시 세워졌던 성적 포식자 엡스틴의 동상, 수수께끼처럼 사라져 금융업자인 제퍼리 엡스틴의 2017.3.28. 의 모습. 이 사진은 뉴욕주 범죄정의 부 성 범죄자 등... 더보기

[ 인물 분석 ]

가이 확스는 누구였나, 가면 뒤에 있는 사람? 2013년11월5일 런던, 예산 감축 및 에너지 가격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동안, 폭동진압 경찰... 더보기

[美通社로 보는 세계]

TCL QLED TV의 시청각 성능, IMAX Enhanced 인증으로 인정받아 (홍콩 2020년 6월 23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 TV 산업의 선도기업 중 하나이자 주요 소비자 ... 더보기

[ 각종 행사 ]

국제 평화 모션 그래픽 영상공모전 개최 (서울, 한국 2020년 6월 22일 PRNewswire=연합뉴스) 선학평화상재단이 '2020 평화 모션 그래픽 영...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이노비오, COVID-19 DNA 백신 용 셀렉트라® 3PSP 스마트 기기의 제조 스케일업과… - 미국 정부는 이노비오 COVID-19 백신을 주입하는 동사 독자 기술인 피부내 DNA 주입 기기 셀...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Innodisk의 업계 주도적인 솔루션, 차세대 네트워킹과 통신 지원 (타이베이 2020년 6월 23일 PRNewswire=연합뉴스) 5G와 와이파이 6 같은 초고속 표준으로 네트워... 더보기

[정치인 개관]

‘서해맹산 조국’ 법무장관: 본인 및 국가 위해 과연 잘 풀린걸까?! 사진 = wikipedia 입력 2019.8.9. [시사뷰타임즈] 서울대 학생들도 우려하고, ‘조국 법무장관 반...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2015년 김정은 암살계획 서명 북한 지도자 김정은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6.26. 입력 2017.6.26.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