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초: 간첩들에게 유튭 통해 암호 보냈다


자료사진. 북한의 김정은 ©KCNA via REUTERS

 

입력 2020.8.30.

RT 원문 2020.8.30

 

[시사뷰타임즈] 북한이 사상 처음으로 유튭 방송망 이용해 국경 전역에 있는 자국 간첩들에게 암호글을 보냈다고 한국 언론들이 서둘러 보도했는데, 북한과는 아무런 관계도 없더라는 장난질에 낚인 것임이 분명하다.

 

토요일, 북한은 자국 첩자들에게, 특히 무선파가 아닌 유튭을 이용하여 암호글을 내보냈다고 연합뉴스 통신사 및 기타 한국 언론들 그리고 국제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글은 여자 어나운서가 읽은 것이었고 “564쪽의 23. 479쪽의 19따위 등을 “79번 정탐 요원에게 보낸 것이었다.

 

이런 건 북한과 한국이 냉전기간 동안 자신들의 요원들에게 국경을 가로질러 지시 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사용돼온 오랜 시간에 걸쳐 성과가 입증된 암호의 한 예이다. 이런 것들의 의미를 해독하려면 참조집이 필요하다.

 

북의 암호 전달 글은 불과 몇 년전부터 사시 사용되기 시작했는데, 오랜 기간의 침묵 이후의 일이다. 당시, 북한을 향해 적대적이었던 보수적인 행정부가 한국에서 집권하고 있었다. 북한이 보내는 말들은 널리 현지 뉴스들 보도했고, 서구 태블로이드판 언론들은 자사 구독자들에게 아마도 김정은이 자신의 간첩들에게 보내는 으스스한 방송일 것이라며 전달해 주었다. 남쪽의 정치적 태도가 새로운 지도부 아래서 화해 쪽으로 전환된 뒤, 간첩에게 보내는 신호에 대한 관심은 그에 맞춰 점점 줄어들었다.

 

토요일의 암호글은 뉴스로서의 가치는 있었던 바, 레디오 방송이 아니라 -북한이 현대적인 간첩 기법을 포용하고 있음을 분명히 하면서- 유튭을 통해 전송한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이 방송은 수천 명이 봤지만 그 이후 삭재됐다.

 

 

하지만, 여러 보도내용들은 유튭 방송망과 북한 정부 사이의 연계 관계는 과장한 것일 수 있었다.

 

북한에 대한 소식을 보도하고 있는 권위있는 서구 언론인 NK 뉴스에 따르면, 지시사항을 보내기 위해 이용된 평양 방송 서비스(Pyongyang Broadcast Service) - 코리아 D.P.R.' 이라는 방송망은 멕시코에서 개인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 명칭 조차도 정화하지가 않은데, 북한 정부의 공식 언론기관은 평양이 방송하는 서비스(Pyongyang Broadcasting Service)‘이다.

 

이 방송은, 배경에서 들리는 끼어드는 소리로 판단하건대, 레디오에서 녹음안 진정한 북의 말이 분명하다고 기술 전문가 마틴 윌리엄스는 NK 뉴스에 설명했다.

 

문제의 유튭 방송망은 2007년부터 다른 명칭들로 존재해 왔다. 이 방송은 새롭게 북한 요원들에 대한 지시 사항들을 싣고 있지 않았던 것일 수 있지만, 북한 그곳에서 나오는 다른 내용들, 즉 가수 김광숙이 부른 인기있는 소련 노래 백만 송이 장미따위 등은 풍부하게 있다.



[RT 제공, 김광숙의 백만 송이 장미, 연주 및 노래 들어보기]



Pyongyang ‘sends spy messages through YouTube for first time’, South Korea’s media rushes to report but there’s a caveat

 

30 Aug, 2020 08:57

 

FILE PHO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KCNA via REUTERS

 

North Korea has for the first time used a YouTube channel to send coded messages to its spies across the border, South Korean media has reported, apparently falling for a hoax that had nothing to do with Pyongyang.

 

On Saturday, North Korea had broadcast a coded message to its agents, notably using YouTube instead of radio waves, the Yonhap News Agency and other Southern and international outlets have reported. The message was read by a female announcer and contained phrases such as “No. 23 on Page 564, No. 19 on Page 479” addressed to “No. 719 expedition agents.”

 

It’s an example of the time-tested cryptography that both Pyongyang and Seoul used during the Cold War to communicate instructions to their agents across the border. A reference book is needed to decipher their meaning.

 

The Northern messages began to be re-sent a few years ago, after a lengthy silence. At the time, a conservative administration hostile toward Pyongyang was in power in Seoul. The messages were covered widely by local news, with Western tabloids relaying to their readers the “creepy” broadcasts presumably sent by Kim Jong-un to his spies. After the political attitude in the South shifted towards rapprochement under a new leadership, the attention paid to the spy signals dwindled accordingly.

 

Saturday’s message was deemed newsworthy because it was transmitted through YouTube rather than broadcast on the radio, marking Pyongyang’s apparent embrace of modern technology for espionage. It was viewed by thousands of people before being deleted.

 

However, it appears the reports may have overstated the link between the YouTube channel and the government in the North.

 

According to NK News, an authoritative Western outlet covering North Korean news, ’Pyongyang Broadcast Service D.P.R. of Korea’, the channel used to convey the instructions, is a private operation run from Mexico. In fact, even the name is not correct, since the official North Korean government outlet is called ‘Pyongyang Broadcasting Service’.

 

The broadcast was apparently a genuine Northern message recorded from the radio, judging by the interference that could be heard in the background, tech expert Martyn Williams explained for NK News.

 

The YouTube channel in question has existed under different names since 2007. It may not be conveying fresh directives to North Korean spies, but there is plenty of other content from the North there, such as this rendition of a popular Soviet song, performed by singer Kim Kwang-suk.

 

[기사/사진: RT]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시리아 원유 지키… 미국의 브래들리 창갑차량 사진: Wikipedia입력 2020.9.19. [시사뷰타임즈] 지금... 더보기

[ 경제 ]

아시아, 60년 만에 처음으로 지역적 경제 후퇴..내년 청신호 입력 2020.9.15.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아시아개발은행 (ADB) 은 COVID-19 전세계적 전... 더보기

[ 북한 ]

北 최초: 간첩들에게 유튭 통해 암호 보냈다 자료사진. 북한의 김정은 ©KCNA via REUTERS 입력 2020.8.30.RT 원문 2020.8.30 [시사뷰타임즈] 북한이... 더보기

[ 日本·中國 ]

요시히데 수가: 아베 내각 공식 사퇴 후 새로운 수상으로 선출 동경 2020.9.14., 일본 관방장관 요시히데 수가가 여당인 진보민주당 대표로 선출된 뒤, 아베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세계적 유명 라셔 가극 가수 코로나로 입원, “펜더믹 활동, 유감없다” 자료사진: 아나 네트래브코 © Sputnik / Evgeny Biyatov 입력 2020.9.17.RT 원문 2020.9.17. [시사뷰타임... 더보기

[시사 동영상]

모든 의사들이 도망가 버린 도시 - 1명만 빼고 무수히 새로 만들어 지고 있는 중인 공동묘지[BBC 제공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9.14.BBC 원...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中의 美 따라하기: 미국 락힛 마틴사 제재...대만에 미사일 필았다고 애국자(패트리엇) 미사일이 대만 타이페이에서 서쪽으로 80km 지점에서 발사됐다. © Reuters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환자 입에서 1m가 좀 넘는 뱀이! 입에서 꺼내며 의료진 경악 [RT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9.1.RT 원문 2020.8.31. [시사뷰타임즈] 라셔(러시아)의 다게스...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안락사 시켜주지 않으면, 고통스런 죽음 실시간 방송할 것” 치료방법이 전혀 없는 퇴행성 질병의 결과로 2년 동안 병상에만 묶여있어 온 알란 콕(57)이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라이오넬 메시: 거액 이적료 줄 축구단 없어, 발설러나에 잔류 메시가 발설로나에 있기로 결정한 이후 처음으로 훈련에 참여한다. 입력 2020.9.8.BBC 원문 202... 더보기

[연예]

BTS 빌보드 1위: K-팝 악단, 빌보드 역사 기록 후 ‘눈물’ 7인조 남자 악단이 새로운 역사를 썼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노래 다이너마잇 들어보기]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빌 게잇스, FDA 및 CDC에 의구심...언론에 돈 쓰는 의사 아닌 억만장자 “난 의과대학에서 이렇게나 많은 시간을 보냈다.” © AFP / Ludovic Marin 글: 헬런 부인스키헨... 더보기

[ 인물 분석 ]

'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입력 2020.7.18.CNN 원문 2020.7.18. [시... 더보기

[ 각종 행사 ]

제9회 ’님의 침묵 전국 백일장’ 8월 14일 개최 싱싱국악배달부 2020.07.25. 21:2470 읽음 운문부·산문부로 진행…대상에 문체부 장관상·상금 ...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NCCN 46개국 번역본, 암 환자들의 정신 건강 "온도" 측정 NCCN 고통 온도계를 통해 암 환자들의 일상적인 치료의 일환으로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고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MS, 스캇런드 해저에 있는 자료 본부 회수 사진: CNN 방송 장면 중에서[CNN 제공 영상으로, 해저에 설치 및 다시 수거 장면 보기]입력 202... 더보기

[ 기재부 ]

범정부 4차 추경 TF회의 개최 보도일시 2020. 9. 15(화) 11:00담당과장 기획재정부 예산관리과박정현 (044-215-7190)담당자 김진...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보도자료] 군 병사-간부 간 차별적 두발규정 관련 국가인권위 진정 접수 작성일: 2020-09-14조회: 778 200914_별첨_두발규정.pdf 200914_보도자료_병사두발차별진정.pdf[보도... 더보기

[ 행안부 ]

빅데이터·재난안전연구 전문가, 공직진출 기회 확대 공무원 직렬, 직류 개편, 채용기간 단축 등 현안대응 역량 강화등록일 : 2020.09.15. 작성자 : ... 더보기

[ 국토교통 ]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9월 정기 고시…15일부터 적용 직전 고시(‘20.3월) 대비 2.19% 상승담당부서주택정책과등록일2020-09-15 11:00 국토교통부(장관... 더보기

[ 법무부 ]

‘잊혀진 피해자’, 수용자 자녀 인권보로 위한 정책개선 권고 작성일 2020.9.14.공공누리 2유형전화번호 02-2110-3906담당부서 정책기획단 ‘잊혀진 피해자’,... 더보기

[ 복지-교육 ]

공무원연금공단 대전지부 ‘코로나19 예방 차원, 상록봉사단 비대면 발대식…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0. 9. 18.(금)담당부서 대전지부장 이 준 (과장 이용일 / 042-600-0566)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옥중 서신 “미래통합당으로 합쳐 달라”...정치 재개 신호 박근혜 옥중서신을 들어 보이는 변호사 유영하. 사진출처: 연합뉴스입력 2020.3.4. [시사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