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쳉 레이: “중국, 언론인들이 국가 안보 위험에 빠뜨린다”


  

입력 2020.9.8.

BBC 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여러 주 동안 중국에 억류돼 있는 한 호주 언론인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붙들려있다고 중국이 말한 바 있다.

 

중국의 전세계 TV 연결망(CGTN)에서 진행자 역할을 하는 쳉 헤리는 중국 안보를 위험에 빠뜨리는 범죄활동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쳉 레이는 814일부터 억류돼 있다.

 

발표는 중국에서 일하고 있는 마지막 언론인 2병이 5일 동안 외교적 교착 상태를 지낸 뒤 시드니에 있는 집으로 비행기를 타고 날아온 뒤에 나온 것이다.

 

호주방송기업(ABC)의 빌 버틀스와 호주금융검토국(AFR)의 마잌 스미스가 화요일 시드니 땅을 밟았다.

 

중국 당국자들은 이 두 남자를 출국 전에 심문했었다. ABC는 바틀스는중국에서 보도를 한 것이나 했던 행위에 대해선 질문을 받지 않았었다고 보도했지만, 쳉 레이에 대해선 그렇지 않았다.

 

호주와 중국 사이의 관계는 최근 몇 년 동안 악화돼 왔다.

 

과거 호주 사회에 중국이 개입을 해왔다는 주장들이 있어왔지만, 캔베라가 코로나바이러스 전세계 전염병의 출처에 대한 국제적 조사를 지지한 뒤 관계는 더욱 악화됐다.

 

중국의 해외 특파원 동아리는 월요일, 2020년 전반부 6개월 간 중국에서 추방당한 외국 언론인 17명의 기록에 대해 말했다.

 

 

쳉 레이에게 무슨 일이?

 

중국에 있는 호주 시민권자인 쳉 레이는 유명한 인물이며 영어로 방송하는 CGTN에서 존경받는 사업분야 언론인이다.

 

8, 쳉 레이는 TV에서 갑자기 사라졌으며 친구들 및 친족들과의 접촉도 끊었다. 중국은 마침내 쳉 레이아 알려지지 않은 곳에 주거 감시형태로 억류돼있는 중이라고 발표했다.

 

당시 혐의 내용을 밝힌 건 전혀 없었다. 그러나 현재 외무성 대변인 자오 리지안은 정부가 쳉 레이를 국가 안보를 이유로 억류한 것이라고 밝히면서 당국자들이 레이에 대해 강제적인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현재 레이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비난받는 상황에 대해 구체적인 말은 전혀 하지 않았고, 무슨 범죄적 활동을 레이가 범했다고 주장하는 것인지도 불분명하다.

 

그러나 레이가 억류될 당시, 일부 사람들은 양국 사이가 안 좋은 가운데, 레이의호주 국적이 문제의 한 요소가 된 것일 수도 있다고 여겼다.

 

 

다른 호주 언론인들에 대해선 어떤가?

 

마잌 스미스와 빌 버틀스는 중국 당국과 면담을 한 뒤 월요일, 중국을 떠났다. 두 남자는 레이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고 AFR은 보도했다.

 

ABC는 호주 외교관들이 버틀스와 ABC 운영부에 지난 주 버틀스가 중국을 떠나야할 것이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목요일에 베이징을 떠나기로 돼있었기에 그때 비행편 예약을 했다.

 

그러나 버틀스가 친구들과 작별 술자리를 갖고 있을 때 이 기자의 아파트에 수요일 자정에 중국 경찰관 7명이 찾아 오면서, 상황은 점점 악화됐다고 ABC는 보도했다.

 

이 경찰관들은 버늘스에게 당신은 중국을 떠날 수 없으며 후에 국가 안보 사건으로 심문을 받게될 것이라고 했다고 이 방송은 보도했다.

 

버틀스는 즉각적으로 호주 영사관 관계자에게 연락했고, 영사관 관계자는 버틀스를 차에 태워 호주 대사관으로 데리고 갔는데, 이곳에서 버틀스는 그후 4일 동안을 지냈다.

 

샹하이에 있는 스미스도 경찰이 찾아왔었고, 이 일로 스미스가 중국에 잇는 호주 영사관에 가게 만들었었다.

 

이들 두 사람은 경찰과의 면담에 동의한다는 조건으로 중국에서 떠나도 좋다는 허락을 받았다.

 

버틀스는 ABC에게 자신은 중국에서 자신이 보도한 것이라든가 중국에서 수행한 일에 대해 질문을 받지는 않았다고 했는데, 쳉 레이에 대해선 그렇지 않았던 것이다.

 

난 쳉 레이를 알고 있지만, 특별히 잘 알고 있는 건 아니며 샹하이에 있는 마잌 스미스는 그의 평행 딱 한 번 레이를 만났던 것이라고 하면서 우리는 둘 다 사람들이 말을 걸고 싶은 가장 논리적인 사람으로 여겨지진 않았던 듯했다.”고 했다.

 

이 일은 이 사건의 어떤 특정적인 것과 관련된 것이 아니라 더 널리 호주-중국 관계 사이에서 드잡이질을 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AFR의 편집자들인 마이클 스타츠베리와 폴 베일리는 언론인 둘 다 안전하기에 기쁘다고 했다.

 

둘 다 자신의 평소 보도 임무를 하고 있던 이 언론인 두 명을 노리는 이 사건은 둘 다 유감스럽고 충격적인 것이며 호주와 중국 사이의 상호 협조적인 것에 대해선 흥미가 없다는 것이다라고 두 사람은 합동 성명서에서 말했다.

 

이 두 나라는 서로가 무역에 대단히 의존하고 있지만, 그들의 관계는, 중국이 호주 사회에 개입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최근 몇 년 사이에 상해버렸다.

 

이 두 나라는 캔베라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기원에 대한 국제적 조사를 지원하면서 올해 더욱 악화됐다.

 

널리 보복적인 것으로 보이는 여러 조치에서, 베이징은 쇠고기, 보리 그리고 포도주 등의 호주 수출품에 대해 제한조치를 이렇게 관계가 악화된 이후에 부과했다. 중국은 또한 중국인 관광객 및 학생들에게 호주에서의 인종차별주의에 대해 경고도 했다.

 

7, 호주는 자국 국민들에게 중국에서 자의적인 구금을 멋대로 당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는데, 아직도 유효한 여행 경고이다.

 

캔베라는 또한 신장 및 홍콩에서의 인권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하면서, 심판도 없이 19달 동안이나 붙들고 있는 민주주의 활동가 양 헨귄 같이 억류딘 사람들을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Cheng Lei: China says journalist 'endangered national security'

 

3 hours ago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It is unclear what "criminal activity" Cheng Lei has allegedly committed

 

An Australian journalist detained in China for weeks is being held on national security grounds, China has said.

 

Cheng Lei, a presenter for China Global Television Network (CGTN), is suspected of "criminal activity endangering China's national security".

 

She has been detained since 14 August.

 

The announcement comes after the last two journalists working for Australian media in China flew home to Sydney after a five-day diplomatic stand-off.

 

The Australian Broadcasting Corporation's (ABC) Bill Birtles and the Australian Financial Review's (AFR) Mike Smith landed in Sydney on Tuesday.

 

Chinese authorities questioned both men before their departure. The ABC reported Birtles was "not asked about his reporting or conduct in China" but instead about Ms Cheng.

 

Relations between Australia and China have deteriorated in recent years.

 

There had been allegations of Chinese interference in Australian society in the past, but ties worsened after Canberra backed an international inquiry into the origins of the coronavirus pandemic.

 

The Foreign Correspondents' Club of China said on Monday a record 17 foreign journalists were expelled from the country in the first half of 2020.

 

What happened to Cheng Lei?

 

An Australian citizen based in Beijing, Ms Cheng is a high-profile, respected business journalist for English-language channel CGTN.

 

In August she suddenly disappeared from television and cut off contact with friends and relatives. China eventually announced she was being held under "residential surveillance" in an unknown location.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The 45-year-old was detained in August

 

No charges were announced at the time. But now foreign ministry spokesman Zhao Lijian said the government detained her on "national security grounds", saying authorities had taken "compulsory measures" against her. An investigation is now under way, he added.

 

The spokesman gave no details about the accusations, and it is unclear what "criminal activity" she is alleged to have committed.

 

But at the time of her detention some believed her Australian nationality may have been a factor, amid increasingly poor relations between Beijing and Canberra.

 

What about the other Australian journalists?

 

Mike Smith and Bill Birtles left China on Monday after being interviewed by Chinese authorities. Both men were questioned about Ms Lei, the AFR reported.

 

The ABC said that Australian diplomats advised Mr Birtles and ABC management last week that he should leave China. He was then booked on a flight due to leave Beijing last Thursday.

 

But the situation escalated on Wednesday at midnight when seven Chinese police officers visited the reporter's apartment as he held farewell drinks with friends, the ABC reported.

 

The officers told Mr Birtles he could not leave the country and would later be questioned over a "national security case", the report said.

 

He immediately contacted Australian consular officials, who collected him and took him to the Australian embassy, where he spent the next four days.

 

Mr Smith, who is based in Shanghai, also received a visit by police - prompting him to go to the Australian consulate there.

 

They were allowed to leave the country in exchange for agreeing to be interviewed by police.

 

Mr Birtles told ABC he was not asked about his reporting or conduct in China, but instead about Ms Cheng.

 

"I know Cheng Lei, but not especially well and Mike Smith in Shanghai had only met her once in his life," he said. "We didn't seem like the two most logical people you would talk to, if you really wanted to talk about her situation.

 

"It felt like a diplomatic tussle in a broader Australian-China relationship more than anything specific related to that case," he added.

 

The AFR's editors, Michael Stutchbury and Paul Bailey, said they were glad both journalists were safe.

 

"This incident targeting two journalists, who were going about their normal reporting duties, is both regrettable and disturbing and is not in the interests of a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Australia and China," they said in a joint statement.

 

Why are Australia-China ties strained?

 

The countries rely heavily on each other for trade, but their relationship has soured in recent years, amid allegations of Chinese interference in Australian society.

 

Ties have deteriorated further this year after Canberra backed an inquiry into the origins of the coronavirus.

 

Image copyrightREUTERS

Image caption

Tensions have risen in recent years between Australia and China

 

In actions widely viewed as retaliatory, Beijing has since imposed restrictions on Australian exports such as beef, barley and wine. It has also warned Chinese tourists and students about racism in Australia.

 

In July, Australia warned its citizens they may face "arbitrary detention" in China - a travel warning that remains in place.

 

Canberra has also expressed concerns about human rights in Xinjiang and Hong Kong, and urged China to release detained Australians such as Yang Hengjun, a democracy activist who has been held for 19 months without trial.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 경제 ]

이재용 2년6개월 법정구속... 경제 악영향 대책 있나? 법정에 출두하는 이재용. 사진=MBC 방영 영상 중에서 입력 2021.1.18 [시사뷰타임즈] 대법원까... 더보기

[ 북한 ]

北, 신형 잠수함 발사용 탄도 미사일 공개 이 미사일은 중요하면서도 보기 드문 정치적 회동의 말미에 행한 군사 행진 자리에서 첫 ... 더보기

[ 日本·中國 ]

폭발후 지하 600m에 갇힌 중국 광부들의 쪽지, 약품 더 달라! 이 쪽지에서는 갇혀있는 광부들이 아직 살아있다고 했는데, 다른 광부 10명에 대해선 알려...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독약투여 나발니 구금: EU-미국, 푸틴 비평가 석방 요규 알렉세이 나발니가 아내와 작별인사를 한 뒤 당국자들에게 이끌려 가는 모습을 BBC가 촬영... 더보기

[시사 동영상]

이민자 길 가로막고 경찰봉으로 구타, 되돌려 보내는 보안군들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1.19.BBC 영상 7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내 나라로 밀려들어 ...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유럽연합 회원국들, 최초로 방위 기금 설립 합의 자료사진: 에스토니아의 타파 인근에 있는 훈련 지역에서의 동계 훈련 진영의 모습 © Getty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브러질의 -음문- 풍 조각물, 논란 유발 (좌)이 작품은 우시나 드 아르테 예술 공원 언덕면에 자리잡고 있다. Credit: Juliana Notari (중) ...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바이든도 처처럼 말 더듬증이 있어요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말 더듬증: 전 제가 실패작으로 만들어졌다고 생각했어요 입력 202...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빌 벨리칙: NFL 고위 코치, 트럼프 자유의 메들 거부 신잉글런드애국자 팀의 빌 벨리칙은 미국 미식축구 역사상 가장 성동적인 코치들 중 한 명... 더보기

[연예]

마이클 잭슨: 네벌랜드 목장, 억만장자에게 260억에 팔려 잭슨은 네벌랜드를 1987년에 매입했지만, 값을 치루느라 분투했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이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망 이건희(李健煕, 1942년 1월 9일 ~ 2020년 10월 25일)는 삼성그룹 회장을 맡았던 대한민국의 기업... 더보기

[ 인물 분석 ]

'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입력 2020.7.18.CNN 원문 2020.7.18. [시... 더보기

[ 각종 행사 ]

12세 꿈나무 소리꾼 안유빈, 경기 잡잡가 발표회 개최 보도자료 (사) 경기잡가 포럼/ 싱싱 국악 배달부보내는 날 : 2020년 11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급조 싸이노백은 짝퉁?: 브러질, 중국 백신 효과는 50.4% 밝혀! 2020.12.28. 터키 앙카라에서 촬영한 삽회는 싸이노백 바이오텍 코로나-19 백신 로고가 주사기...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스페이스X 우주여행용 우주선 실험: 발사장에 착륙하면서 대폭발 입력 2020.12.13.CNN 원문 2020.12.10. [시사뷰타임즈] 스페이스X사의 거대하고 육중한 원형 (原型)... 더보기

[ 기재부 ]

(보도자료) 2021년도 예산 국회확정 기획재정부 2020.12.02. 2021년도 예산 국회확정에 따른 보도자료입니다. 세부내용은 첨부문서...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전국 12개 미군기지 국민곁으로... 기지반환 가속화 정부합동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작성일 :2020-12-11관련기관 :국방부담당부서 :국무조정실, 국방부, 외교부, 환... 더보기

[ 행안부 ]

행정안전부, 2020 재난안전 논문공모전 우수작 발표 ‘효율적 화재진압을 위한 공간정보 활용 방안’ 대상 수상 ­등록일 : 2020.12.11. 작성자 : ... 더보기

[ 국토교통 ]

11일 온라인서 혁신도시지역발전센터·주거개선사업 등 우수성과 발표 혁신도시 성과 공유·확산 위한 「제2회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 성과보고대회」 개최 담당... 더보기

[ 법무부 ]

국내 210만여 명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재 출판 배포일시 2020. 12. 11.(금)담당부서 문화예술정책실 국어정책과 문체부 국립국어원 한국어진... 더보기

[ 복지-교육 ]

근로복지공단, 중소 사업장 퇴직연금제도 도입 제고 견인 제목 근로복지공단, 중소 사업장 퇴직연금제도 도입 제고 견인 등록일 2020-12-11 - 「퇴직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마지막 판결: 한국 대법원, 20년 징역 형기 옹호 2017년, 체포 직후, 법정으로 이끌려 가는 박근혜. IMAGE COPYRIGHTAFP 최순실 (중앙) 은 박근혜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