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日, 시원하게 해준다는 ‘오만가지’ 냉각용품들... 불티


 

 

크리스틴 로

 

입력 2022.8.26.

BBC 원문 1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섭씨 35도로 습도 많고 불쾌하게 더운 야외에서조차도 어느 곳에서나 마스크를 착용하는 일본이기에난 열기를 제거해 준다고 약속하는 몇 가지를 시험해 보기로 했다.

 

박하향이 나는 물질과 유칼맆투스 잎을 재료로 만들었다는 마스크는기침을 멎게 하는 알약 냄새 때문만이 아니라익숙해 지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린다.

 

이 마스크를 오래 착용하고 있을수록 감각은 내 뺨이 불타고 있는 것처럼 느껴질 지경까지 감각이 강해진다그러나 얼굴은 더 시원하게 느껴진다.

 

피부에 깜짝 놀랄 정도로 따끔거림을 남기는 냉각용 물수건을 사용한 뒤에팔도 그런 식으로 시원하게 느껴진다.

 

이런 것들은 여름에 매우 뜨겁고 습기가 있는 일본 여러 도시들에서 팔리고 있는 어지럽게 진열돼 있는 개인용 제품들의 일부일 뿐이다.

 

고층 건물의 집중은 그늘을 제한하고 건물과 도로가 열을 흡수한 채 보유학 있어서 그늘이나 녹지가 있는 주변 지역보다 상당히 더워지는 도시 열섬 효과를 강화한다.

 

기후 연구원 가즈다까 오까에 따르면동경의 기온은 지난 100년 동안 3도나 증가했다고 한다온도 상승분 중 1도는 기후 변화로, 2도는 도시 열섬 때문이다.

 

기온이 급상승함에 따라 인명을 구하려면에어컨 사용이 중요하다그러나 "에어컨은 도시 열섬의 원인 중 하나다라고 오까 박사는 말한다이 때문에 보다 에너지 효율적인 에어컨과 보다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

 

오까 박사는 스꾸바에 있는 국립 환경 연구소의 일부인 기후 변화 적응 본부에서 건강 영향 및 적응에 대한 노력을 담당하고 있다.

 

우리가 그의 연구소에서 말하는 동안 기술자가 승강기를 수리하고 있다그 기술자 선풍기 두 개가 들어있는 윗옷을 입고 있다.

 

이런 모습은 일본에서 점점 더 흔한 광경이 됐다무더위가 이어진 2019년부터 휴대용 선풍기의 인기가 높아졌다그리고 올해 일본은 이례적으로 일찍 폭염이 왔다.

 

장마가 일찍 끝남과 동시에 저조한 에너지 저장분과 겹쳐져 정부는 국민들에게 전기 사용을 줄이라고 촉구했다.

 

개인 냉각 장치가 이런 상황에 도움이 될 수 있다일반적으로에어컨으로 방을 식히는 것보다 사람을 식히면 전기를 최소 10배 줄일 수 있다.

 

20226월 폭염 이후 자외선 차단 양산과 얼굴용 냉각용 젤 종이를 비롯한 개인용 냉각 제품이 폭발적이어 왔다.

 

일본에는 아기자전거 타는 사람야외 작업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냉각 제품이 있을 정도로 틈새시장이 많다이제는 개가 착용가능한 선풍기까지도 있다.

 

오까 박사는 냉각용 윗옷이 더 높은 온도에 적응하는 데 유용한 방법이 될 수 있으며 물론 이 고운은 억제돼야 한다고 믿는다그러나 그는 기술적 조치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다.

 

그는 특히분무제를 사용하는 제품은 냉각 효과를 줄 수 있지만일부 사람들은 습도를 증가시킨다고 불평한다고 말한다.

 

편의점에서 구입한 2,580엔 (16달러, 19달러짜리 착용가능 선풍기는 목 주위로 무겁게 느껴진다일본의 2022년 여름 폭염의 두 번째 기간 동안 38도 날씨에이 선풍기는 주위에 있는 뜨거운 공기를 그냥 휘젓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물에 적신 다음 피부에 대도록 하는 냉각 수건을 실험한 결과피부와 체온이 즉시 1.8~2.8 정도 떨어졌다따라서 이런 제품들은 즉각적인 체온 경감을 시켜줄 수 있다.

 

이 제품은 일본의 현재 더운 날씨에 매우 인기도 있으며 소매 직원 날 니헤이는 판매가 전년도에 비해 200% 증가했다고 보고하고 있다.

 

요시노리 가또는 지난 21년 동안 범위가 확대되고 있는 열사병 대비 계량기를 제조 해온 쇼와 쇼까이 회사의 제품개발 수석이다.

 

가또는 판매 추세에는 세 가지 뚜렷한 단계가 있어왔다고 말한다그들의 첫 번째 제품은 탈수된 건설 노동자들이 몸에 필요한 소금 흡수를 위해 흙을 핥고 있다는 보고를 듣고 만든 둥들넓적 한 소금 약제였다.

 

두 번째 단계는 휴대용 냉각 체제와 분무제를 개발하는 것이었다.

 

현재 단계는 환경보다는 개인을 시원하게 해주는 제품에 집중하고 있다현재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선풍기가 내장된 조끼이다그러나 35를 넘어가면 이 선풍기가 뜨거운 공기 들어오게 하므로 역효과를 낸다.

 

"이에 대응하려면 몸을 직접 식힐 수 있는 제품이 필요하다." 고 가또는 말한다.

 

그러면서 그는 냉각 장치가 3개 부착된 가벼운 (590g) 검은색 조끼를 나에게 보여준다금속 면은 열을 흡수하고 다른 면은 열을 방출한다.

 

이 조끼는 에어컨과 마찬가지로 외부 환경을 가열하는 결과가 있지만가또는 이 제품이 높은 습도를 포함 최대 40도의 온도에서도 효과를 불 수 있다고 말한다.

 

쇼와 쇼까이 제품 최종 사용자 중 다수는 건설 노동자와 기계공이며 많은 사람들이 회사에 뭔가 더 유연한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사실조끼를 입고 쇼와 쇼끼이 사무실을 돌아다닐 때나는 이 조끼에 얼마나 이동성이 잇는지에 대해 놀랐다.

 

이 같은 냉각 의류에 대한 개선은 휴대성과 에너지원의 성능 사이의 절충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이 조끼에 전원을 공급하는 이동용 전지는 작은 보조 전지 크기로 주머니에 쏙 들어간다현재 최대 전력 사용하면 전지는 겨우 3.5시간만 밖에 못버틴다.

 

전지 수명과 30,000엔이라는 가격을 감안할 때이러한 제품은 단기간만 착용하는 것이 더 좋으며육체 노동자 슷로 보다는 고용주가 구매하는 것이 더 적합하다.

 

내가 말을 걸어본 자영업 건설 노동자는 일할 때 선풍기가 달린 조끼와 얼음 봉지를 사용한다그러나 전지는 비싸고 그러한 장치를 직접 구입해야하므로 매우 더운 날을 위해 아껴 둔다.

 

그러한 기술의 한계를 염두에 두는 것이 중요하다.

 

고용주가 근로자의 생산성을 보장하는 방법으로 극심한 더위 동안 작업량과 휴식 시간을 조절해 주지 않고 기술에 의존하면보다 역효과를 낼 것이다.

 

또 다른 문제는 열사병의 위험이 가장 높은 사람들이 이러한 제품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은 아니라는 것이다.

 

개인 냉각 장치는 주로 젊은 사람들과 육체 노동자들이 사용하지만일본의 기온이 계속 상승함에 따라 가장 위험한 것은 연금 수급자이다.

 

와까꼬 사까모도는 일본 환경부의 환경 안전 부국장이다이 여 부국장은 2021년 도쿄에서 열사병으로 사망한 사람들 대부분의 65세 이상이었고 당시 에어컨을 켜지 않은 실내에 있었다고 했다.

 

모든 사람이 에어컨을 사용할 공간이나 돈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아직도 에어컨을 설치한 노인들이 무더운 날씨에 사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사까모도는 "이 분들이 에어컨을 사용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 고 했다.

 

환경부에서 더위 대책을 담당하고 있는 그의 동료 가사이 다까히로는 가장 많이 시도되고 실험된 개인 냉각 장치 중 일부는 상대적으로 낮은 기술이라고 덧붙인다.

 

"양산은 태양 광선과 열을 차단해 준다고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다또한 전신을 가리고 스스로 그늘을 만들어 준다." 라고 그는 말한다.

 

그러나 이러한 기본 사항을 충족하는 사람들에게는 양산수건 또는 창용가능 선풍기와 같은 개인 냉각 장치가 집 밖에서 편안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




How to stay cool the Japanese way

 

By Christine Ro

Technology of business reporter

 

Published 12 hours ago

 

Climate change

One of many cooling product displays in Tokyo

IMAGE SOURCE,CHRISTINE RO

Image caption,

Cooling products such as face masks are widely available in Tokyo

 

Face masks remain ubiquitous in Japan, even outdoors on muggy 35C days, so I'm testing out some that promise to provide relief from the heat.

 

It takes some time to get used to a menthol and eucalyptus-based mask, and not only due to its cough drop smell.

 

The sensation gets stronger the longer I wear it, to the point that it almost feels like my cheeks are burning. But my face does feel cooler.

 

So do my arms, after using cooling wipes that leave a surprisingly strong tingle on the skin.

 

These are just some of the dizzying array of personal products being sold in Japanese cities, where summers are very hot and humid.

 

The concentration of tall buildings limits shade and intensifies the urban heat island effect, which is where buildings and roads absorb and retain heat and become significantly hotter than surrounding areas with shade or green space.

 

According to climate researcher Kazutaka Oka, the temperature in Tokyo has increased by 3C in the past century. Of that temperature rise, 1C is attributable to climate change, and 2C is due to the urban heat island.

 

Using air conditioners is critical to saving lives as temperatures soar. Yet "air conditioning is one of the triggers of the urban heat island", says Dr Oka. This creates a pressing need for more energy-efficient air conditioning and more renewable energy sources.

 

Dr Oka is in charge of work on health impact and adaptation at the Center for Climate Change Adaptation, part of the National Institute for Environmental Studies in Tsukuba.

 

A neck fan being worn on the Tokyo Metro

IMAGE SOURCE,CHRISTINE RO

Image caption,

A passenger on the Tokyo Metro wears a neck fan to try to stay cool

 

While we speak at his institute, a technician is repairing the lift. He is wearing a jacket containing two fans.

 

This is an increasingly common sight in Japan. Hand-held electric fans have increased in popularity since 2019, the year after a punishing heatwave. And this year Japan was hit with a heatwave unprecedentedly early.

 

The early end to the rainy season was coupled with low energy reserves, leading the government to plead with people to reduce their electricity use.

 

Personal cooling devices could help with that. In general, cooling people rather than cooling rooms with air conditioning can reduce electricity at least tenfold.

 

There has been an explosion of personal cooling products since the June 2022 heatwave, including UV-blocking parasols and cooling gel sheets for the face.

 

The Japanese market has so many niches that there are cooling products targeting babies, cyclists and outdoor workers. There are now even wearable fans for dogs.

 

Dr Oka believes that cooling jackets could be a useful way of adapting to higher temperatures, which of course also need to be curbed. But he emphasises that the technological measures are not silver bullets.

 

In particular, he says, the products that use mist can provide a cooling effect, but some people complain because they increase humidity.

 

The 2,580 yen (£16; $19) wearable fan I buy from a convenience store feels heavy around my neck. In 38C weather, during the second of Japan's summer 2022 heatwaves, it feels as if the fan is just stirring around hot air.

 

Cooling towels being displayed outside a Tokyo shop

IMAGE SOURCE,CHRISTINE RO

Image caption,

Sales of cooling towels have tripled from previous years, according to one retail worker

 

One test of cooling towels, which are meant to be wetted and then worn against the skin, found that skin and body temperatures immediately fell by 1.8C to 2.8C - so they can provide some immediate relief.

 

They are also extremely popular in Japan's current hot weather, with retail worker Nana Nihei reporting that sales are up 200% compared with previous years.

 

Yoshinori Kato is head of product development at the company Showa Shokai which, for the past 21 years, has been manufacturing an ever-expanding range of anti-heatstroke measures,

 

There have been three distinct phases in sales trends, Mr Kato says. Their first product was salt tablets, in response to reports that dehydrated construction workers were licking soil to get the necessary salt into their bodies.

 

The second phase was developing portable cooling systems and misters.

 

The current phase concentrates on products that cool individuals rather than environments. The most popular products now are vests with built-in fans. But past about 35C, these fans become counterproductive due to the entry of hot air.

 

"In order to counteract that, we need a product that can directly cool the body," says Mr Kato.

 

So he shows me a lightweight (590g) black vest to which three cooling units attach. The metal side sucks up heat, while the other side emits heat.

 

While this can have the effect of heating up the external environment, like air conditioning, Mr Kato says that the product can work in temperatures of up to 40C, including in high humidity.

 

Many of Showa Shokai's end users are construction workers and machinists and Mr Kato says a lot of people have told the company they needed something more flexible. Indeed, when I strap on the vest and move around Showa Shokai's office, I'm surprised at how mobile the garment is.

 

Yoshinori Kato demonstrates the components of a cooling vest

IMAGE SOURCE,CHRISTINE RO

Image caption,

Yoshinori Kato is developing products that cool individuals rather than environments

 

Refinements to cooling garments like these will face a trade-off between portability and power of the energy source. The mobile battery that powers this vest is the size of a small power bank, and slips into a pocket. It currently lasts only 3.5 hours at full power.

 

Given the battery life and the price of 30,000 yen, these products are better suited to wearing for short periods of time, and to being bought by employers rather than manual workers themselves.

 

A self-employed construction worker I speak to uses a vest with fans, paired with an ice pack, while at work. But the battery is expensive, and he has to buy such devices himself, so he saves it for very hot days.

 

A man wearing a cooling vest inside a Tokyo arcade

IMAGE SOURCE,CHRISTINE RO

Image caption,

Cooling vests are better suited to being worn for short periods of time because of the short battery life

 

It is important to keep in mind the limitations of such technology.

 

It would be counterproductive for employers to turn to technology as a way to ensure worker productivity, rather than addressing workloads and rest breaks during extreme heat.

 

Another issue is that the people most at risk of heatstroke are not the ones using these products the most.

 

The personal cooling devices are used primarily by younger people and by manual workers, even though it is pensioners who are most at risk as Japan's temperatures continue to rise.

 

Wakako Sakamoto is assistant head of environmental safety at Japan's Environment Ministry. She says in Tokyo in 2021, most people who died of heatstroke were aged 65 and older, and were indoors without air conditioning switched on at the time.

 

A cyclist rides with a parasol in Koshigaya

IMAGE SOURCE,CHRISTINE RO

Image caption,

Low-tech parasols are "scientifically proven" to keep out the sun's rays and heat

 

While not everyone has the space or the money for air conditioning, there are still many elderly people with air conditioners installed who do not use them during extreme heat. "We strongly ask these people to use air conditioning," Ms Sakamoto urges.

 

Her colleague Takahiro Kasai, who is in charge of measures to tackle heat at the Environment Ministry, adds that some of the most tried and tested personal cooling devices are relatively low-tech.

 

"A parasol is something that is scientifically proven to shut down sun rays and heat. It also covers the entire body and creates shade for yourself," she says.

 

But for people who have these basics covered, personal cooling devices - whether they are parasols, towels or wearable fans - can be a way of staying comfortable and healthy outside the home.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국내언론들, 어떻… 입력 2022.11.30. [시사뷰타임즈] 그동안 북한 ‘김정은의 자식’ 이라는 주제... 더보기

[ 경제 ]

블룸벍: 일런 머슼 재산, 1,000억 달러까지 떨어져 © AFP / Dimitrios Kambouris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Getty Images via AFP 입력 2022.11.23RT 원문 2022.11.22... 더보기

[ 북한 ]

北 맹세: “세계 최고 핵 강대국 될 것”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그의 딸이 새로운 대륙간 탄도 미사일 (ICBM) 실험 발사에 기여한 병... 더보기

[ 日本·中國 ]

대만 여당. 선거서 패배.. 차이잉 웬 당 대표 사퇴 대만 대통령 차이잉 웬이 2022.11.26. 대만 신 타이페이 시의 한 투표소에서 자신의 투표용지...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 관료들 “소련 시절 관행으로 되돌아 갈 수도” 전 라셔 연방마약통제국장 빅토르 이바노프가 올린 ‘4년 이내로 5개년 개발 계획을 해내... 더보기

[시사 동영상]

외국 언론들이 보는 이태원 비극: 사망자 최소 151명 이상 [외국 언론 보도 영상 보기]입력 2022.10.30. [시사뷰타임즈] 현재까지 밝혀진 한국 서울의 이...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라셔 군에 새로운 우주 자신 편입 월요일, 코스모스-2564라고 명명된 궤도 우주선 발사가 북극 플레세츠크 우주선발사기지에...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버지니어 월마트 총기범의 유서: “동료들이 괴롭혔다.” FBI 수사 대원들은 화요일 버지니어 주 체서픽에서 수요일 체서픽 월마트 대형할인점에서...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CCTV에 잡힌 인도 허술한 쇠줄 다리 붕괴: 사망자 수 계속 증가일로 인도 구조요원들이 2022.10.31. 일찍 아흐메다바드에서 220km 정도 거리에 있는 바르비에서 마...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맨체스터 유나이팃 즉시 떠나기로 레알 소이에닫 v 맨체스터유나이팃 사이의 UEFA 유러파 리그 경기 동안 맨체스터 유나이팃... 더보기

[연예]

캐나다계 중국인이자 전 EXO 일원, 성범죄로 징역 13년 2018 8.26 캐나다 터런터의 아이헛레디오 MMVAS 붉은 양탄자 위에서 ‘애호가들이 좋아하는 새...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트럼프 시절 미 국무장관 팜페이오, 위키맄스 소송서류 받다 © AFP / Chip Somodevilla[위키맄스가 올린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11.3.RT 원문 2022.11.2. 전 CIA 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소아애 병자 엡스틴의 공범 맥스웰, 징역형 선고 자료사진: 소아애 병자로 유죄가 된 제퍼리 엡스틴과 그의 공범 기슬레인 맥스웰 © AFP / US ... 더보기

[ 각종 행사 ]

아리랑 창작 100년…명창들을 회고한다 2022.11.06. 09:3194 - 서울소리보존회, 12일 민속극장 풍류서 ‘아리랑 명창뎐’ 공연- 인간문화...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매년 죽는 아기 몇천 명: 유아돌연사증후군 (SIDS), 원인도 모르고 치료약도 … 모유 수유가 SIDS 위험이 더 낮은 것으로 여져져 왔다. (Credit: Catherine Delahaye/Getty Images) 입력 ... 더보기

[ 과학 전자 ]

정부, 美에 배터리 기술 수출 불허…"핵심기술 유출 우려" 정부, 美에 배터리 기술 수출 불허 © MoneyToday 세종=조규희 기자 - 어제 오후 6:45 산업통상자... 더보기

[ 기재부 ]

2022년 9월 국고채 모집 방식 비경쟁인수 발행여부 및 발행계획 [보도참고]'22.8월 고용동향 분석2022.09.16.제8차 비상경제차관회의 개최2022.09.16.「2022 KSP 성...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차관, 미국 미사일방어청 방문, 확장억제 기여방안 논의 11884국방부차관, 조 윌슨 미 하원의원 접견작성일 :2022-09-16조회수 :18관련기관 :국방부담당... 더보기

[ 행안부 ]

대통령 제2집무실 범정부 합동추진단 발족 2022년 행정안전부 공무직 첫 임금실무교섭 개최2022.09.16.정부, 9월 가뭄 예·경보 발표2022.09.... 더보기

[ 국토교통 ]

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 868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국토도시2022-09-16222867가... 더보기

[ 법무부 ]

「국적법」 일부개정법률안 공포 보 도 자 료 보도 일시 배포 즉시 보도 배포 일시 2022. 9. 15.(목) 담당 부서 출입국‧외국인... 더보기

[ 복지-교육 ]

공무원연금공단‘믿음이와 동행이’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9.26. 오후에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담당부서 홍보실장 이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