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


입력 2020.7.18.

CNN 원문 2020.7.18.

 

[시사뷰타임즈] 좐 라벗 루이스 -소작인의 아들로 1965년 앨러배머 주 셀마에서의 기념비적인 행진을 하는 동안 경찰의 야만적 구타에서 살아남아 평등한 시민권 운동의 우뚝 솟은 인물이 됐고 오래도록 미국 국회의원이었던-가 암과 6개월 간에 걸친 전투 끝에 사망했다. 80세였다.

 

미국의 목사 좐 루이스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공표하다니 이건 위로로 해결될 수 없는 비탄이자 오래도록 남을 슬픔입니다.”라고 그의 가족은 성명서에서 말하면서 그는 미국 의회의 양심이자 미국 역사의 상징으로 영예와 존경을 받았지만, 우린 그가 사랑이 많은 바어지이자 형제라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모든 인간 존재의 위엄과 가치에 대한 존중을 요구하는 현재 진행중인 분투에서 중칙한 일꾼으로서의 우승자였습니다. 그는 자신의 전 생애를 비폭력 활동에 헌납했으며 미국에서 동등한 정의를 위해 분투하는 사람들을 솔직하게 옹호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마음 깊이 보고 싶을 사람입니다.”라고 했다.

 

루이스는 평등한 시민권 운동 대표이며 “C.T."라고도 불리며 95세인 코디 틴델 목사와 꼭같은 날에 세상을 떠났다. 평등한 시민권의 상징들인 이 두 사람의 죽음은 미국이라는 나라가 여전히 조즈 훌로이드의 죽음의 여파로 인종차별 반대 봉기로써 드잡이 질을 하고 있고 흑인들의 삶이 중요하다는 항의 시위가 이 나라를 휩쓸고 있는 상황에 나온 것이다.

 

이 둘의 죽음은 그들로 한 해가 채워져 잇고 미국인들이 COVID-19로 죽은 거의 14만명에게 애도하며 이 바이러스를 통제 상태에 있게 하려고 몸부림을 치는 때에 일어난 또 하나의 가슴 아픈 일이다.

 

하원 의장 낸시 펠로시가 그의 죽음에 성명서를 냈다.

 

오늘, 미국은 미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영웅들 중 한 사람을 잃은 것에 애도합니다: 의회의 양심이자 국회의원인 좐 루이스입니다.”라고 캘러포녀 민주당 의원은 말했다.

 

루이스는 지난해 말인 12월 자신이 췌장암 제4기라는 진단을 받았었음을 공표하면서 이 질병과 싸울 것이라고 맹세했었다. 그의 체장암이 제4기가 된 것은 그가 통상적으로 의료진료를 위해 병원을 자주 찾고 그에 따른 검사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루이스는 난 모종의 전투를 해왔는 바, 자유, 특히 기본적 제반 인권을 위해서였고 내 전 생애 동안 그랬다. 난 현재 내가 하고 있는 전투 같은 것은 마주해 본 적이 없었다.”고 말했었다.

 

민주당 의원의 하나로서 조지어 주를 선거구로 5회 의원이 되면서 거의 30년 동안을 근무했던 루이스는 널리 의회의 도덕적 양심으로 비쳤는데, 평등한 시민권을 위해 몇 십년 동안을 비폭력 투쟁의 전형적인 모습 때문이었다. 그의 열정적인 웅변은 인종차별적이자 사회적 불평등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동안 -루이스가 헤아린 바로- 40번 이상 체포된 것을 비롯하여 행동으로 보여주는 오랜 기록으로도 입증된다.

 

마틴 루터 킹 주니어의 추종자이자 동료로서, 그는 점심 시간 계산대 앞 연좌 농성에 참여했고, 분리돼 운행하는 버스에 23세의 나이로 도전하는 자유 승차자운동에 합류했던 그는 19633월 워싱튼 시위에서 가장 비중있는 연사였다.

 

루이스는 평등한 시민권 운동에 대해 때로 회상하며 생각해 볼 때, 우리가 했던 운동을 어떻게 했던 것인가? 어떻게 우린 성공을 했던 건가? 우린 웹사이트도 없었고, 휴대전화 등도 없었다.”고 했었다.

 

그러나 우리가 점심 계산대에 있는 등없는 의자에 앉아있을 때, 자유의 승자를 진행할 때, 또는 셀마에서 몽고메리까지 행진할 때 난 느꼈었다. 힘이 있었고 권세가 있었다. 전지전능하신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셨었다.”

 

루이스는 마틴 루터 킹에에서 자신의 활동이 영감을 받은 것이라고 해왔다. 짐 크로우 남부법의 불평등성에 분노하여, 그는 자칭 좋은 골칫거리라고 부르는 운동을 조직화된 시위운동과 연좌운동으로 하기 시작했다. 1960년대 초, 그는 남부와 국가의 수도를 가로지르는 주와 주 사이의 바스 종점겸 시발점에서의 불리 승차운동에 도전하는 자유 승차자였다.

 


짐 크로우 남부법이란?


 

우린 우리의 자유가 점차적인 것이 되길 원하지 않으며; 우린 지금 바로 자유럽기를 원한다라고 그는 그 당시 말했었다.

 

25세 때, 루이스는 셀마에 있는 엣문드 페터스 교량 위에서 투표권을 위한 행진을 하도록 도왔는데, 이 자리에서 그와 다른 행진자들은 중무장한 주 및 현지 경찰과 맞추쳤고 그들은 곤봉으로 행진자들을 공격했고 룽스의 머리뼈에 균열이 생기게 했다. 그날의 유혈이 낭자한사진은 나라 전체에 충격을 주었고 1965년 투표권 법안으로 지지를 받았으며 린든 B 좐슨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을 하여 법으로 만들었다.

 

난 그 교량에 피를 좀 제공했다.”고 루이스는 몇 년 뒤 말하면서 난 내가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죽는 걸 볼거라고 생각했었다.”고 했다.

 

경찰의 이런 공격과 기타 구타행위들에고 불구하고, 루이스는 자신의 운동 정신을 잃어버린 적이 없으며, 이런 학대행위를 시위에서 정치로 가지고 갔다. 그는 1981년 어틀랜터 시 위원으로 선출됐고 6년 뒤 의회로 들어간다.

 

일단 워싱튼에 입성하자, 루이스는 교육과 의료보험을 개선시키면서 빈곤과 어린 세대들을 위한 싸움에 초점을 맞췄다. 루이스는 또한 평등한 시민권 운동에 대한 생생한 소설을 연재작으로 공동집필했는데, 이 책으로 그는 국가문학상을 수상했다.

 

앨러배머 주 트로이에서 태어났고, 목화 농장이 1940221일 분리된 미국이 됐었는데, 루이스는 살아서 아프리카 계 미국인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는 것까지 보게됐지만, 루이스는 자신의 평등을 위한 긴 투쟁에도 불구하고 절대로 오지 않을 순간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는 2009년 버락 오바마 취임식에 영혼과 육체가 분리된 상태로 참여했던 경험을 다음과 같이 묘사했다.

 

우리가 자유 승차자 운동, 연좌 농성 등을 진행하면서 유권자 등록 운동을 조직하고 있었을 때, 워싱튼에 난생 처음으로 오게되고, 체포되고, 감옥에 가고, 구타를 당하면서 난 아프리카계 미국 대통령이 언젠가 당 생각해 본적도 없었다 -꿈꿔 본 적도 없었다- 고 그는 당시 말했었다.

 

평등한 시민권 운동 제1선에 서있었던 이래 50년 이상 지난 후인 2011, 루이스는 미국에서 가장 명예로운 민간인 상을 받았는데, 대통령이 주는 자유의 메들(메달)이었고,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 루이스의 목 주위에 걸어주었다.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취임식에 앞서, 루이스는 자신은 트럼프를 합법적인대통령으로 여기지 않는다고 했는데, 의회 현역 의원으로서 바로 취임할 대통령을 향한 경천동지할 질책이었다.

 

루이스는 난 라셔인들이 이 사람(트럼프)를 도와 당선되게 하려고 선거에 참가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들은 힐러리 클린튼의 후보성을 파괴하도록 도왔다고 했었다.

 

이 말을 들은 트럼프가 반대 사격을 하면서, 루이스를 말만 앞세우고 행동이 없는 자라고 부르면서, 루이스는 라셔에 대해 불평할 시간에 자신의 선거구나 바로잡으면서 돕는 것에초점을 맞추라고 했다.

 

루이스는 트럼프의 취임식은 거들떠 보지도 않았다.

 

난 학생들에게 말해왔던 바, 여러분들이 옳지 않은, 공평하지 않은, 정의롭지 않은 어떤 일을 볼 때, 여러분에겐 뭔가를 해야할 도덕적 의무가 있는 것이며, 뭔가를 말해야 할 의무도 있는 것이다.“라고 루이스는 2018년에 말하면서 킹 박사가 우리들에게 딱 그렇게 하라고 고무한 것이다.“라고 했다.

 

미국은 하루에 평등한 시민권 둥동의 상징인 두 사람을 잃었다

 

우리스는 또한 용서라는 것 자체를 신봉한다.

 

그는 젊은이일 시절, 대기실에 들어가려 한 뒤에 쿠 클룩스 클랜(: KKK 미국 백인 비밀 단체; 흑인과의 동등한 권리를 부정하며 폭력 행사) 단원들에게 피를 흘리도록 두드려 맞았던 사건을 말한 적이 있다.

 

많은 세월이 흐른 뒤, 20092, 당시 우리를 두드려 팼던 단원들 중 한 사람이 의회에 있는 내 의원실에 왔었는데 -그는 70대가 돼있었고 아들은 40- 그가 내게 말했다. ‘루이스 님, 제가 당신 및 당신과 함께 버스 좌석에 앉아있던 사람들을 두드려 팬 사람입니다라고 했다”, 루이스는 그 사람은 자신이 KKK단에 있었다는 것도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 사과를 하고 싶다. 제 사과를 받아 주시겠습니까라고 물었다고 한다.

 

그의 사과를 받아들이며 그 아버지와 아들과 포옹을 한 뒤, 세 명은 울었다고 기억한다.

 

루이스는 평화로 가는 길, 사랑으로 가는 길 속엔 힘이 있다.”고 하면서 우린 절대로 아예 미워하지 말아야 한다. 사랑하는 길이 더 좋은 길이다.”라고 했다.

 

이 이야기는 토요일 오전, 추가로 보강된 것이다. 



Civil rights legend Rep. John Lewis dead at 80

 

By Suzanne Malveaux, Lauren Fox, Faith Karimi and Brandon Griggs, CNN

 

Updated 1158 GMT (1958 HKT) July 18, 2020

 

(CNN)John Robert Lewis, the son of sharecroppers who survived a brutal beating by police during a landmark 1965 march in Selma, Alabama, to become a towering figure of the civil rights movement and a longtime US congressman, has died after a six-month battle with cancer. He was 80.

 

"It is with inconsolable grief and enduring sadness that we announce the passing of U.S. Rep. John Lewis," his family said in a statement. "He was honored and respected as the conscience of the US Congress and an icon of American history, but we knew him as a loving father and brother. He was a stalwart champion in the on-going struggle to demand respect for the dignity and worth of every human being. He dedicated his entire life to non-violent activism and was an outspoken advocate in the struggle for equal justice in America. He will be deeply missed."

 

Lewis died on the same day as civil rights leader the Rev. Cordy Tindell "C.T." Vivian, who was 95. The dual deaths of the civil rights icons come as the nation is still grappling with racial upheaval in the wake of the death of George Floyd and the subsequent Black Lives Matter protests that have swept the nation.

 

It's another heartbreak in a year filled with them, as America mourns the deaths of nearly 140,000 Americans from Covid-19 and struggles to bring the virus under control.

 

House Speaker Nancy Pelosi announced his death in a statement.

 

"Today, America mourns the loss of one of the greatest heroes of American history: Congressman John Lewis, the Conscience of the Congress," the California Democrat said.

 

Lewis had vowed to fight the disease after announcing in late December 2019 that he had been diagnosed with stage 4 pancreatic cancer, which was discovered as a result of a routine medical visit and subsequent testing.

 

"I have been in some kind of fight -- for freedom, equality, basic human rights -- for nearly my entire life. I have never faced a fight quite like the one I have now," he said in a statement at the time.

 

Lewis, a Democrat who served as the US representative for Georgia's 5th congressional district for more than three decades, was widely seen as a moral conscience of Congress because of his decades-long embodiment of nonviolent fight for civil rights. His passionate oratory was backed by a long record of action that included, by his count, more than 40 arrests while demonstrating against racial and social injustice.

 

A follower and colleague of Martin Luther King Jr., he participated in lunch counter sit-ins, joined the Freedom Riders in challenging segregated buses and -- at the age of 23 -- was a keynote speaker at the historic 1963 March on Washington.

 

"Sometimes when I look back and think about it, how did we do what we did? How did we succeed? We didn't have a website. We didn't have a cellular telephone," Lewis has said of the civil rights movement.

 

"But I felt when we were sitting in at those lunch counter stools, or going on the Freedom Ride, or marching from Selma to Montgomery, there was a power and a force. God Almighty was there with us."


Lewis has said King inspired his activism. Angered by the unfairness of the Jim Crow South, he launched what he called "good trouble" with organized protests and sit-ins. In the early 1960s, he was a Freedom Rider, challenging segregation at interstate bus terminals across the South and in the nation's capital.

 

"We do not want our freedom gradual; we want to be free now," he said at the time.

 

At age 25, Lewis helped lead a march for voting rights on the Edmund Pettus Bridge in Selma, where he and other marchers were met by heavily armed state and local police who attacked them with clubs, fracturing Lewis' skull. Images from that "Bloody Sunday" shocked the nation and galvanized support for the Voting Rights Act of 1965, signed into law by President Lyndon B. Johnson.

 

"I gave a little blood on that bridge," he said years later. "I thought I was going to die. I thought I saw death."

 

Despite the attack and other beatings, Lewis never lost his activist spirit, taking it from protests to politics. He was elected to the Atlanta city council in 1981, then to Congress six years later.

 

Once in Washington, he focused on fighting against poverty and helping younger generations by improving education and health care. He also co-wrote a series of graphic novels about the civil rights movement, which won him a National Book Award.

 

Born on a Troy, Alabama, cotton farm into a segregated America on February 21, 1940, Lewis lived to see an African American elected president, a moment he said he never thought would come despite his decades long fight for equality.

 

He described attending President Barack Obama's 2009 inauguration as an "out-of-body" experience.

 

"When we were organizing voter-registration drives, going on the Freedom Rides, sitting in, coming here to Washington for the first time, getting arrested, going to jail, being beaten, I never thought I never dreamed of the possibility that an African-American would one day be elected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he said at the time.

 

In 2011, after more than 50 years on the front lines of the civil rights movement, Lewis received the nation's highest civilian honor, the Presidential Medal of Freedom, placed round his neck by America's first black president.

 

Ahead of the inauguration of Donald Trump in 2017, Lewis said he did not consider him to be a "legitimate" president, an astonishing rebuke by a sitting member of Congress toward an incoming president.

 

"I think the Russians participated in helping this man get elected. And they helped destroy the candidacy of Hillary Clinton," Lewis said.

 

Trump fired back, calling Lewis "all talk" and "no action" and saying he should focus more on "fixing and helping" his district rather than "complaining" about Russia.

 

Lewis skipped Trump's inauguration.

 

"I've said to students, 'When you see something that is not right, not fair, not just, you have a moral obligation to do something, to say something,'" Lewis said in spring 2018. "And Dr. King inspired us to do just that."

 

The US loses two icons of the civil rights movement in one day

 

Lewis also believed in forgiveness.

 

He once described an incident when, as a young man, he was beaten bloody by members of the Ku Klux Klan after attempting to enter a "white waiting room."

 

"Many years later, in February of '09, one of the men that had beaten us came to my Capitol Hill office -- he was in his 70's, with his son in his 40's -- and he said, 'Mr. Lewis, I am one of the people who beat you and your seat mate'" on a bus, Lewis said, adding the man said he had been in the KKK. "He said, 'I want to apologize. Will you accept my apology?'"

 

After accepting his apology and hugging the father and son, the three cried together, Lewis remembered.

 

"It is the power in the way of peace, the way of love," Lewis said. "We must never, ever hate. The way of love is a better way."


This story has been updated with additional developments Saturday morning.

 

[기사/사진: CNN]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07-19 23:02:16 [ 화젯 거리 ]에서 이동 됨]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시리아 원유 지키… 미국의 브래들리 창갑차량 사진: Wikipedia입력 2020.9.19. [시사뷰타임즈] 지금... 더보기

[ 경제 ]

휜센 누출: 정부 깜깜이, 세계 최대은행의 무차별적 돈세탁 JP모건 체이스, 스탠더드 차더드 및 HSBC 등이 의심스런 재정 거래 누출로 타격을 받은 은행... 더보기

[ 북한 ]

北 최초: 간첩들에게 유튭 통해 암호 보냈다 자료사진. 북한의 김정은 ©KCNA via REUTERS 입력 2020.8.30.RT 원문 2020.8.30 [시사뷰타임즈] 북한이... 더보기

[ 日本·中國 ]

시진핑의 코로나 대응 비난 중국 거물: 징역 18년! 은퇴한 중국 부동산 거물 렌 스히키앙이 징역 18년에 저해졌다. 입력 2020.9.22.CNN 원문 2020.9.2... 더보기

[ 라셔(러시아) ]

세계적 유명 라셔 가극 가수 코로나로 입원, “펜더믹 활동, 유감없다” 자료사진: 아나 네트래브코 © Sputnik / Evgeny Biyatov 입력 2020.9.17.RT 원문 2020.9.17. [시사뷰타임... 더보기

[시사 동영상]

모든 의사들이 도망가 버린 도시 - 1명만 빼고 무수히 새로 만들어 지고 있는 중인 공동묘지[BBC 제공 동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9.14.BBC 원...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대만의 M60A3 탱크 M60 패튼(M60 Patton)은 미합중국이 개발한 M48 패튼 후계 전차로, 미합중국의 M48A2 다음으로 개...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환자 입에서 1m 좀 넘는 뱀이! 입에서 꺼내며 의료진 경악 [RT 제공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0.9.1.RT 원문 2020.8.31. [시사뷰타임즈] 라셔(러시아)의 다게스...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안락사 시켜주지 않으면, 고통스런 죽음 실시간 방송할 것” 치료방법이 전혀 없는 퇴행성 질병의 결과로 2년 동안 병상에만 묶여있어 온 알란 콕(57)이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라이오넬 메시: 거액 이적료 줄 축구단 없어, 발설러나에 잔류 메시가 발설로나에 있기로 결정한 이후 처음으로 훈련에 참여한다. 입력 2020.9.8.BBC 원문 202... 더보기

[연예]

BTS 빌보드 1위: K-팝 악단, 빌보드 역사 기록 후 ‘눈물’ 7인조 남자 악단이 새로운 역사를 썼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노래 다이너마잇 들어보기]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빌 게잇스, FDA 및 CDC에 의구심...언론에 돈 쓰는 의사 아닌 억만장자 “난 의과대학에서 이렇게나 많은 시간을 보냈다.” © AFP / Ludovic Marin 글: 헬런 부인스키헨... 더보기

[ 인물 분석 ]

'평등한 시민권‘의 전설, 좐 루이스 하원의원...80세에 영면 버락 오바마에게서 가장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는 루이스입력 2020.7.18.CNN 원문 2020.7.18. [시... 더보기

[ 각종 행사 ]

제9회 ’님의 침묵 전국 백일장’ 8월 14일 개최 싱싱국악배달부 2020.07.25. 21:2470 읽음 운문부·산문부로 진행…대상에 문체부 장관상·상금 ... 더보기

[ 의료-의약-질병 ]

두 번째 백신 자원자, 희귀 신경학적 고통...英 회사, 백신 때문 아냐? © Reuters / Siphiwe Sibeko 입력 2020.9.21.RT 원문 2020.9.20. [시사뷰타임즈] 영국의 한 회사 회사간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MS, 스캇런드 해저에 있는 자료 본부 회수 사진: CNN 방송 장면 중에서[CNN 제공 영상으로, 해저에 설치 및 다시 수거 장면 보기]입력 202... 더보기

[ 기재부 ]

범정부 4차 추경 TF회의 개최 보도일시 2020. 9. 15(화) 11:00담당과장 기획재정부 예산관리과박정현 (044-215-7190)담당자 김진...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보도자료] 군 병사-간부 간 차별적 두발규정 관련 국가인권위 진정 접수 작성일: 2020-09-14조회: 778 200914_별첨_두발규정.pdf 200914_보도자료_병사두발차별진정.pdf[보도... 더보기

[ 행안부 ]

빅데이터·재난안전연구 전문가, 공직진출 기회 확대 공무원 직렬, 직류 개편, 채용기간 단축 등 현안대응 역량 강화등록일 : 2020.09.15. 작성자 : ... 더보기

[ 국토교통 ]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9월 정기 고시…15일부터 적용 직전 고시(‘20.3월) 대비 2.19% 상승담당부서주택정책과등록일2020-09-15 11:00 국토교통부(장관... 더보기

[ 법무부 ]

‘잊혀진 피해자’, 수용자 자녀 인권보로 위한 정책개선 권고 작성일 2020.9.14.공공누리 2유형전화번호 02-2110-3906담당부서 정책기획단 ‘잊혀진 피해자’,... 더보기

[ 복지-교육 ]

공무원연금공단 대전지부 ‘코로나19 예방 차원, 상록봉사단 비대면 발대식…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0. 9. 18.(금)담당부서 대전지부장 이 준 (과장 이용일 / 042-600-0566)배...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옥중 서신 “미래통합당으로 합쳐 달라”...정치 재개 신호 박근혜 옥중서신을 들어 보이는 변호사 유영하. 사진출처: 연합뉴스입력 2020.3.4. [시사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