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벨점 동물원: 침팬지와 정사 나누어 온 여자, 접촉 금지령


 

 

입력 2021.8.22.

RT 원문 2021.8.21

 

[시사뷰타임즈] 벨점 (벨기에) 의 동물원 사육사들이 한 여자와 특정 침팬지가 너무도 많은 시간을 함께 지냈다고 간주하면서, 한 여자의 앤트웗 동물원에 있는 그 특정 침팬지에게 가는 것을 금지했다. 이 여자는 자신이 그 동물과 정사를 해오는 중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기괴한 사랑 이야기는 앤트웗 동물원 측이 오래된 동물원 손님인 아디에 티머만스 라는 여자에게 그런 류의 행동을 하지 말라는 금지 명령 방망이를 두드리자, 금요일, 벨점 언론들의 머릿기사에 일제히 올랐다.

 

지난 4년 동안에 걸쳐, 티머만스는 한 특정 동물 -‘치타라고 불리는28살된 침팬지- 과의 접촉을 원하면서 일주일 마다 이 동물원에 왔다. ‘치타와 이 여자는 그후 울타리의 유리를 통해 상호 교감을 나누고, 손을 흔들어 보이며 서로에게 입맞춤을 보냈다. 여자는 이 금지령에 망가져 버렸고, 현지 언론과 눈물을 글썽이며 취재대담을 하면서 자신과 그 동물이 강요된 갈라놓기로 고통을 받게될 것이라고 했다.

 

전 그 동물을 아주 좋아하며 그도 절 아주 좋아해요. 그 외에 다른 건 없어요. 사람들은 왜 이 사랑을 빼앗아 가려는 건가요?” 라고 이 여자는 말했다.

 

우린 서로 정사를 나누고 있다고 그냥 말하겠습니다.

 

동물원 측에선 인간 -특히 티머만스와- 과 그런 식으로 지나치게 오래 접촉을 하는 것은 그 침팬지에게 해로운바, 같이 살고 있는 침팬지 무리와의 치타의 입지에 피해를 주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치타가 다른 손님들과 꾸준히 바쁘게 있게 되면, 다른 침팬지들이 치타를 무시하며, 자산들 무리의 일부라고 여기지를 않는데, 이건 중요한 일이다. 그렇게 되면 치타는 손님들 관람 시간 동안 무리와 떨어져 따로 앉아있게 된다.” 고 동물원측은 말했다.

 

하지만, 티머만스는 치타가 자신은 물론이고 다른 관람객들과도 적극적으로 상호교감을 나누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동물원의 처사가 불공하다고 여긴다. “다른 관람객들 수십 명에겐 치타와의 접촉을 허용하면서, 왜 나만 안되는 겁니까?” 라며 티머만스는 궁금해 했다.

 

이 치타라는 침팬지는 30년 정도 전에 이 동물원으로 왔다는 것이 관장인 사라 라파우트의 말이다. 그 당시 치타는 소동을 벌이며 관리가 불가능한 애완동물이었고, 아직도 인간에게 관심을 갖는 상태로 동물원에서 치타의 생활양식을 배우고 있었다고 라파우트는 레디오 2 앤트웗에 말했다.

 

치타에 대한 동물원의 결정이 티머만스와의 관계를 강제로 끝나게 한 것인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No monkey business allowed: Woman having ‘AFFAIR’ with chimpanzee banned from visiting it at Belgian zoo

 

21 Aug, 2021 19:54

 

FILE PHOTO. © Reuters / Mario Anzuoni

 

A Belgian woman has ended up banned from visiting a chimpanzee at Antwerp Zoo after the keepers deemed the two were spending way too much time together. The woman claimed she was having an “affair” with the animal.

 

The bizarre ‘love story’ made the headlines across Belgian media on Friday, after Antwerp Zoo slapped a restraining order of sorts on Adie Timmermans, a long-standing visitor.

 

Over the past four years, Timmermans paid weekly visits to the zoo, seeking contact with one particular animal a 38-year-old chimpanzee called Chita. The two then interacted through the enclosure’s glass, waving and blowing kisses at each other. The woman was devastated by the ban, telling local media in a tearful interview that both she and the animal would suffer from the forced break-up.

 

“I love that animal and he loves me. I haven’t got anything else. Why do they want to take that away?” she said.

 

We’re having an affair, I’ll just say.

 

The zoo, for its part, argued that the way too long human contact particularly with Timmermans is harmful for the animal, as it damages Chita’s standing with other chimpanzees of the group it lives with.

 

“When Chita is constantly busy with visitors, the other monkeys ignore him and don’t consider him part of the group, even though that is important. He then sits on his own outside of visiting hours,” the zoo said.

 

Timmermans, however, believes the zoo’s move to be unfair, as she argued that the chimpanzee had been actively interacting not only with her, but other visitors as well. “Other dozens of visitors are allowed to make contact. Then why not me?” she wondered.

 

The chimpanzee came to the zoo some 30 years ago, according to curator Sarah Lafaut. Back then, Chita was a pet who was rowdy and unmanageable, learning the chimpanzee ways only at the zoo yet retaining “interest in humans,” Lafaut told Radio 2 Antwerp.

 

Chita’s take on the zoo’s decision to forcibly end the relationship with Timmermans was not immediately known.

 

[기사/사진: RT]



Comment



12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경제 ]

가디언: 英 가족들, 생활비 아끼려 맥도널드 가게서 생활 런던 악스펏 (옥스포드) 가 (街) 에 있는 맥도널드 음식점 © Dave Rushen / SOPA Images / LightRocket v... 더보기

[ 북한 ]

北, 차(茶)-소금물로 코로나 질병과 전투 평양에서 한 근로자가 의료용 산소를 싣고 다니는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IMAGE SOURCE,EPA 입력...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고위 관계자: “라셔 식량? 자국 시장에 해 끼치면서까지 수출 안해” 입력 2022.5.20.RT 원문 2022.5.19. 드미트리 메드베뎊은 다가오는 식량 위기는 서방세계의 “어... 더보기

[시사 동영상]

인도, 극심한 홍수: 아쌈 주, 8명 사망 수천 명 대피 입력 2022.5.18.BBC 원문 2시간 전 인도 북동부에 위치한 아쌈 주에선, 극심한 홍수가 삶에 충...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FDA, 일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사용제한 명령 자료사진: 2022.5.6. 컬러라도 덴버에 있는 한 약국에서 좐슨 & 좐슨 코로나질병-19 백신 유...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