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욕 지하철: LGBTQ 외설 광고들 찢어버린 여자, 찬반 양론





[RT 제공 영상들로 보기]

영상속 여자가 찢고 있는 광고물들 중엔 너무 노골적이고 외설적인 모습들이 들어 있는 것도 있으니 시청에 적절한 주의를 권함.

 

 

 

입력 2021.9.24.

RT 원문 2021.9.24.

 

[시사뷰타임즈] 지하철 객차에 타고 있는 신원이 혀지지 않은 한 (동양계인 듯한) 여자가 LGBTQ 생활양식, 난잡함 그리고 낙태행위를 홍보하는 광고물들을 찢어 버리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입소문이 나며 이목을 끈 이 행동에 사회연결망에선 찬반 양론이 있었다.

 

수요일과 목요일, 인터넷을 한 바퀴 돈 이 사건을 찍은 영상은 이 여자가 짝짓기 앱인 오케이큐펫을 홍보하는 도발적인 광고물을 찢어버리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 모든 광고물은 추잡한거에요, 역겨운 거라고요라고 이 여자는 다른 승객들에게 말하면서 아이들이 이걸 보면 어떻게 되는 건지 난 모르겠는데, 괜찮은 거에요??” 라고 한다.

 

이 모습을 촬영하던 객차에 있던 한 승객이 이 여자의 고함 소리에 아니죠, 그렇지 않죠, 잘못된 겁니다.” 라고 받아주자 이 여자는 이건 선전물이에요. 다음 세대에 영향을 미치는 거라고요. 아무도 보지도 않는 이런게 왜 여기 붙어있는지 모르겠네. 이건 역겨운 거에요.” 라고 덧붙인다.

 

천장 손잡이를 잡고 있던 한 남자도 동의하면서, 이 광고물들은 감각을 둔화시키려는 것이라고 했고, 또 다른 승객은 이건 비 정상적인 행태들을 정상화시키려는 것이라고 했다.

 

그후 이 여자는 다시 광고물들을 찢어버리기 시작했는데, 지하철 객차 참문 위 천장에 붙어있던 광고물 대부분은 대중적인 디지틀 짝짓기 소개를 하는 것들이었다. 많은 광고물들은 성적으로 노골적이며 외설적이었는데, 그 중 이런 앱을 홍보하는 한 광고물은 남녀 입 두 개를 보여주는데 혀는 하나로 연결돼있었다. 또 다른 광고는 성별에 관계없이 모든 남녀를 성적으로 유혹하는 것이었고 따른 또 하나의 광고는 모든 비 일부일처주의자를 가리키면서 사람들 한 무리기 긴 의자에서 성행위를 하는 모습을 곁들여 놓고 있었다.

 

오케이큐펫의 가장 최근의 홍보 광고물에는 롸잇 씨가 얼마나 좌파 쪽으로 기울었는지를 근거로 뽑아주는 건 아주 좋은거야”, “임신중절 합법화를 주장하는 사람과만 짝짓기를 하는 건 좋은거야그리고 종전의 두 사람 정서에 불화가 있었는지 강한 신념을 갖고 그들을 그 날 밤에 버리는 것은 좋은거야따위의 심한 정치적 언급도 포함돼 있다.

 

입소문이 난 영상에서, 광고물에 흠집을 내고 있는 이 여자는 이런 광고들이 품고 있는 뜻은 사회적으로 뭔가 새로운 형태를 만들어 내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저들은 우리를 분열시켜 정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정부는 우리를 반대하고 있는데, 여러분들은 그것을 모른다.” 고 했다.

 

오케이큐펫은 사용자 약력에 자신들의 조직이 22가지 성별 선택지와 12가지 성적 취향을 제공하고 있다고 홍보해 왔다. 이번 주에 이 앱이 도입시킨 새로운 특징도 사용자들의 약력 난에 뱃즈 (뱃지) 를 달아 놓으면서 자신들의 임신중절 찬성 견해를 선언할 수 있도로 해주고 있다.

 

이 여자는 코로나-19 백신을 홍보하는 광고물에도 분통을 터뜨리면서 당신네들은 백신을 맞을 수 있고 그러면 코로나-19가 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겁니까? 라고 묻더니 이건 우리가 더 이상 원치 않는다고 말할 때까지는 절대로 사라지지 않을 거에요.“ 라고도 했다.

 

이 여자는 백신 접종 인증서보다는 지방 통과 인증서를 갖는 것이 더 이치에 맞을 거이라고 하면서, 바이러스로 심각한 질병이 있는 환자들 대부분이 비만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우린 뚱뚱해서 부끄럽긴 싫죠? 우린 뚱뚱해서 부끄럽긴 싫습니다.” 라고 했다.

 

이 여자는 의류 소매상인 옛 해군복광고가 신체 평등을 홍보하는 것을 가리키더니 평등한 사람들에 관한 것은 아니고 이건 공산주의에 관한 것이라고 했다.

 

촬영을 당하겨 장황한 비난을 늘어놓는 이 여자는 다른 승객들에게 “”지켜 보고 배워요. “저건 용감한 것처럼 보이는 것이고, 이 선전물들에 싫다는 말을 해요.” 라고 했다.

 

이 여자의 말을 인정하고 있던 남자 승객은 광고물 찢는 것을 일부 동우면도 동의했고 또 저들은 여러분들의 자식을 위해 이 광고를 내고 있다.” 고 했다.

 

보수적인 사람들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근본이 돼있다.” 면서 이 여자를 칭찬했고 분열적인 선전물은 거부했고, 한 트위터 사용자는 이 여자에게 마이크를 가져다 주고 가능한 한 빨리 이 여자가 실시간 영상을 찍기 시작하도록 해야한다.” 고 적었다.

 

그래픽 설계자인 에리카 앤 크리스튼센은 만일 이 여자가 광고물을 파괴했다고 문제에 빠지게 된다해도 난 이 여자 보석금을 내 줄 것이다. 미국을 구해야 한다.” 고 했다.

 

오케이큐펫의 광고에 반대하여 대단히 공개적인 이 여자의 반란에 대한 비평자들은 이 여자를 공공기물파괴 및 개인 재산 파쾨했다고 비난하면서 이 여자는 제 정신이 아닌 여자라고 불렀다.

 

한 사람은 만일 이 여자가 그 광고물이 그토록 싫으면, 그땐 남의 자산을 파괴할 것이 아니라 정책을 변화시키는 일에 관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다른 사람은 이 여자의 뜻을 이해할 수는 있지만, ‘깨어있는의제에 대한 자신의 역겨움을 표명하기 위해 선택한 방법은 선을 넘은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한 논평자는 난 이 여자의 정서에 100% 공감한다. 자산을 파괴하는 것에는 단지 선뜻 내키지가 않았다.” 고 했다.



Not OK, Cupid: Woman rips down suggestive ads on New York subway, launches into anti-propaganda rant in viral video

 

24 Sep, 2021 01:24

 

A woman is seen tearing down advertisements for dating app OKCupid in a viral video making the rounds online. © Twitter / @DamnNobueno / screenshots

 

An unidentified woman on a New York City subway car was filmed tearing down ads promoting LGBTQ lifestyles, promiscuity and abortion. The viral stunt has drawn both applause and criticism on social media.

 

A video of the incident, which made the rounds online on Wednesday and Thursday, begins with the woman ripping down a provocative ad for the dating app OKCupid. “All this is gross, all this is gross,” she told other passengers. “I don’t know, for kids to be looking at this, is that OK?”

 

A fellow passenger filming the rant replied, “No it’s not, it’s wrong” as the woman added, “It’s propaganda. It affects the next generation. I don’t know why, like, no one sees this. This is disgusting.”

 

A male straphanger agreed, calling the ads “desensitization,” while another passenger said they are “normalizing” abnormal behaviors.

 

The woman then resumed tearing down the advertisements, most of which were for the popular digital dating platform. Many of the ads were sexually explicit or suggestive, such as one promoting the app using a picture of two mouths with a single tongue connecting them. Another ad targets “every single pansexual,” while yet another refers to “every single non-monogamist,” accompanied by an image of a group of people making out on a bench.

 

Other ads in OKCupid’s latest campaign include heavily politicized statements such as, “It’s OK to choose Mr. Right based on how far he leans left,” “It’s OK to only date someone who’s pro-choice,” and seemingly at odds with the sentiment of the previous two “It’s OK to have strong convictions and abandon them for the night.”

 

In the viral video, the ad-defacing woman argues that the messaging is a form of social engineering. “They’re trying to divide and conquer us. The government is against us, and you guys don’t see it,” she said.

 

OKCupid has promoted itself as offering 22 gender options and 12 sexual orientations for user profiles. A new feature introduced on the app this week also enables users to declare their pro-abortion views with a special badge on their profiles.

 

The woman also vented about ads promoting Covid-19 vaccines. “You guys think you can get the vaccine and this is going to go away?” she asked. “It’s never going to go away unless we the people say we don’t want this anymore.”

 

She added that it would make more sense to have a “fat pass” than a “vaccine pass” because most of the patients with serious illnesses from the virus are obese. “But we don’t want to fat shame, right? We don’t want to fat shame,” she said.

 

She then targeted an ad for clothing retailer Old Navy promoting “body equality,” insisting “It’s not about equality guys. It’s about communism.”

 

The woman filming the tirade told other passengers, “Watch and learn. That’s what bravery looks like, saying no to propaganda.”

 

The approving male passenger, who helped tear down some of the signs, agreed, saying, “They’re coming for your children folks.”

 

Conservative commentators praised the woman for being “unbelievably based” and rejecting what they saw as divisive propaganda. “Someone get this woman a mic and start her streaming ASAP,” one commenter tweeted.

 

Graphic designer Erika Ann Christensen said that if the woman got in trouble for destroying the ads, “I would pay her bail. Save America.”

 

Critics of the women’s very public revolt against OKCupid’s ad campaign accused her of vandalism and destroying private property, calling her “deranged.”

 

“If she doesn’t like that, then she should get involved to change the policy not destroy property,” one observer argued.

 

Another said that while they can relate to the woman’s message, the method she chose to express her disgust with the ‘woke’ agenda may have crossed a line.

 

“I agree with her sentiment 100%. I'd just be reluctant to destroy property,” one commentator said.

 

[기사/사진: RT]

 



Comment



12

[ 시사 View 社說 ]

尹 여가부 없애긴 … 권인숙 의원 ⓒ대한뉴스 입력 2022.5.18. [시사뷰타임즈] ‘은근과 끈기’ 의 ... 더보기

[ 경제 ]

애플: 기술 매각하는 가운데 시장가치 1위 자리 빼앗겨 애플 최고 경영자 팀 쿡. IMAGE SOURCE,APPLE 입력 2022.5.12.BBC 원문 33분 전 [시사뷰타임즈] 애플이... 더보기

[ 북한 ]

北 괴질 열병 감염자 120만↑, 전염병과 전투 軍동원 © AP / Ahn Young-joon 입력 2022.5.16.RT 원문 2022.5.16. 보건 관계자들은 4월 말부터 “열병” 으로 ... 더보기

[ 日本·中國 ]

홍콩 추기경 조셒 젠 (90), 중국 보안법으로 체포 (좌) 추기경 직에서 은퇴한 조셒 젠 제-키운이 2014.7.1. 홍콩의 연례 친-민주주의 시위 기간 ... 더보기

[ 라셔(러시아) ]

언론: 라셔, 붕괴할 것이라는 예측과는 달리 잘 나가 © Getty Images /JulPo 입력 2022.5.7.RT 원문 2022.5.6. 영국의 주간지 ‘경제학자’ 지는 원유로 인... 더보기

[시사 동영상]

인도, 극심한 홍수: 아쌈 주, 8명 사망 수천 명 대피 입력 2022.5.18.BBC 원문 2시간 전 인도 북동부에 위치한 아쌈 주에선, 극심한 홍수가 삶에 충...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국방부, 내팽개친 무기들에 대해 설명 탤러번 투사들이 앺개니스탠 카불 시에서 미군의 험비 차량을 타고 달리고 있다. 2021.9.21. ...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인도 男: “자신을 왜 낳았느냐” 며 부모 고소 IMAGE SOURCE,NIHILANAND 입력 2022.5.13.BBC 원문 2019.2.7 [시사뷰타임즈] 27살된 인도의 한 남자가 자...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노부부, 6년째 손주 안 낳아 준다며 아들 고소 인도의 결혼식은, 하객이 수천 명이 되는 등, 흔히 낭비스런 일이 될 수도 있다.IMAGE SOURCE,G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올림픽 유망주→자전거치기 은행강도→9년 감방→그 이후? [BBC 제공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25.BBC 원문 11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탐 쟈스티스가 1990... 더보기

[연예]

한국 연예계 큰 별이자 세계적 배우 강수연... 55세에 지다 사진=Wikipedia 입력 2022.5.8. [시사뷰타임즈] ‘미인박명’ -미인은 오래 살지 못한다- 이라고 ...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위키맄스 공동설립자 쥴리안 어싼즈, 옥중 결혼 영국 유행 디자이너 비비엔 웨슷웃이 고안한 결혼식 옷을 입고 있는 스텔라 모리스가 영국... 더보기

[ 인물 분석 ]

연방 판사: 기슬레인 맥스웰 사건, 재심 판결 (윗 비행기 그림) 소녀 성 밀매 사건을 맥스웰과 엡스틴이 벌인 일이지만, 이에는 빌 게이...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FDA, 일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사용제한 명령 자료사진: 2022.5.6. 컬러라도 덴버에 있는 한 약국에서 좐슨 & 좐슨 코로나질병-19 백신 유... 더보기

[ 과학 전자 ]

똑똑하진 않아도재빨라! 舊 휴대전회기의 귀환 노키아 3310 전화기는 늘 가장 많이 팔리는 수화기들 중 하나이며 1억2천6백만 대가 팔렸다 I...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