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크레인 충돌: ‘라셔군이 날 강간했고 내 남편을 살해했다“






[강간 증언, BBC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4.12.

BBC 원문 10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라셔 (러시아) 군은 키이프 (키에프; 유크레인 수도) 주위에서는 철수했지만, 이들은 결코 회복될 수 없을 지도 모를 정신적 외상을 깊이 받은 삶들을 남겨 놓았다. BBC는 직접 겪은 증언을 들었고 침공한 병사들에게 강간을 당한 유크레인 (우크라이나) 여자에 대한 증거를 발견했다.

 

주의: 이 보도내용에는 성폭력에 대한 생생한 묘사가 표함돼 있음

 

한 조용하고 수도에서 70km 거리에 있는 교외 이웃에서 우린 아나 (50) 에게 말을 걸었다. 우린 이 여자의 이름을 이 여자의 신원 보호를 위해 바꾸었다.

 

아나는 우리들에게 37일 자신은 남편과 집에 있었는데 한 외국인 병사가 불쑥 들어왔다고 말해 주었다.

 

총부리를 겨누고서, 그는 나를 인근에 있는 한 집으로 데리고 갔다. 그는 내게: ”옷을 벗어라, 안 하면 쏠 것이다.“ 라고 지시했다. 그는 내가 자신이 말하는대로 하지 않으면 날 죽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더니 그가 나를 강간하기 시작했다,” 했다.

 

아나는 자신을 공격한 병사는 어리고, 말랐으며, 라셔와 공맹관계인 체첸의 투사였다고 했다.

 

아나는 그가 나를 강간하고 있는 동안, 병사들 4명이 더 들어왔다. 난 내가 끝났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들은 강간하고 있던 병사를 멀리 데리고 가버렸다. 그 병사를 다시는 본적이 없다.” 고 했다. 아나는 라셔의 다른 부대 병사들이 자신을 구해준 것이라고 여긴다.

 

아나는 자신의 집으로 돌아와서 남편을 찾았다. 남편은 복부에 총을 맞은 채 있었다.

 

남편을 나를 구하겠다고 날 따라다녀 보려 했지만, 총알 한 발을 맞은 상태였다.” 고 아나는 말했다. 이들 부부는 이웃 사람의 집을 은신처로 삼았다. 이잡 사람들은 남편을 병원으로 데리고 갈 수가 없었는데, 전투 때문이었다. 남편은 2일 뒤 총상으로 사망했다.

 

아나는 우리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하면서 울음을 그치지 않았다. 아나는 자신과 이웃사람들이 남편을 묻은 정원 뒤뜰을 보여주었다. 키가 큰 목조 십자가가 무덤 앞에 서 있다. 아나는 우리들에게 현지 병원에 연락하여 심리학적 지원을 받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아나를 구해준 병사들은 아나의 집에 며칠 동안 머물렀다. 아나는 이 벙사들이 자신에게 총을 겨누고 남편 소유물을 달라고 요구했다.

 

그 병사들이 떠나자, 난 몇 가지 약들과 비아그라를 발견했다. 그 병사들은 뭔가에 몰두해 있었고 자주 술에 취해 있었다. 라셔 병사 대부분은 살인자들이고, 강간범들이다 약탈자들이다. 괜찮은 사람은 몇 안된다.” 고 아나는 말했다.

 

아나의 집에서 도로를 따라 내려 오면서, 우린 또다른 소름끼치는 이야기를 들었다.

 

한 여자가 강간을 당한 뒤 살해됐다는 말들을 하는데, 이웃 사람들은 아나를 강간한 똑같은 병사가 아나네 집에 가기 전에 저지른 일이었다고 했다.

 

그 여자는 40대였다. 이 여자는 자신의 집밖으로 끌려나가 전쟁이 시작되자 집주인들이 대피한 집 침실에 이 여자를 붙잡아 놓았다. 화려하게 장식된 벽지가 발라져 있고 침대 머리맡 나무판이 금색으로 도장돼 있는 잘 장식된 이 침실은 현재 충격적인 범죄 현장이다. 매트리스와 이불에는 커다란 혈흔이 있다.

 

구석에 있는 거울 위에는 입술연지로 쓴 글이 있는데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에게 고문 받고 라셔 병사들에 의해 묻혔다.” 고 적혀있다.

 

이웃 사람들 중 한 명인 옥사나는 우리들에게 그 집은 그 여자의 시신을 찾아서 매장한 라셔 병사들이 남겨 놓은 집이라고 말해 주었다. “라셔 병사들은 내게 그 여자가 강간당했고 목을 칼로 깊이 찔리거나 베였으며 피를 흘리다가 죽었다고 했다. 그들은 피가 많이 있다고 했다.”

 

그 여자는 그집 정원 무덤에 묻혔다.

 

우리가 찾아간 그 다음날, 경찰이 그 여자의 시신을 꺼내 이 사건을 조사했다. 시신은 옷을 입지 않은 채로 발견됐고, 깊고, 긴 베인 자국이 목 전체에 나 있었다.

 

키이프 경찰 서장 안드리 네비토프는 우리들에게 키이프에서 서쪽으로 50km 거리에 있는 한 마들에서 자신들이 조사하고 있는 사건에 대해 말해 주었다.

 

가족 3-30대인 부부와 어린 자식 한 명- 이 마을 가장자리에 있는 한 집에 살고 있었다.

 

“39, 라셔 육군 병사 몇 명이 이 집에 들어 왔다. 남편은 아내와 자식을 보호하려 랬다. 그래서 그들은 뜰에서 남편을 쏘았다.” 고 네비토프는 말했다.

 

그후, 병사 2명이 되풀이하여 아내를 강간했다. 이들은 떠났다가 다시 오곤 했다. 그들은 아내를 강간하러 3번 되돌아 왔다. 이들은 만일 저항한다면 아내와 어린 아들을 해칠 수도 있다고 위협했다. 자식을 보호하기 위해 아내는 저항하지 않았다.”

 

그 병사들은 떠나면서 이 집을 불태워 쓰러뜨렸고 이 가족이 기르던 개에게 총을 쏘았다.

 

이 아내는 아들과 함께 탈출한 뒤 경찰과 접촉했다. 네비토프는 자신의 경찰서 수사진이 아내를 만나 증언을 기록했다고 말한다.

 

경찰은 이 가족들이 살던 집에서 증거를 수집하고 있는 중인데, 이 집은 현재 뼈대만 남아있다. 종전의 평화롭던 흔적은 극히 드물게 남아있고 보통의 삶이 폐허 속에 그을려진 채 놓여있다. 우린 어린이용 자전거 한 대, 말 인형, 개 목줄 그리고 털로 싸여있는 남자용 겨울신발 한 짝를 보았다.

 

이집 남편은 이웃사람들이 이집 정원에 묻어주었다. 경찰은 현재 검사를 위해 그의 시신을 끄집어냈다. 경찰은 이 사건을 국제 법적으로 갖고 갈 계획이다.

 

유크레인의 인권 행정감찰관 리우드밀라 데니소바 () 는 이러한 사건들 몇 가지를 문서로 기록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한다.

 

나이가 14살에서 24살 사이의 여아 및 여자들 부차 마을이 첨령돼 있는 동안 한 집의 지하실에서 체계적으로 강간당했다. 이들 중 9명은 임신을 했다고 데니소바는 말하면서 라셔 병사들은 이 여자들에게 그 어떤 남나와도 성적 접촉을 원하지 않을 때 유크레인 사람 자식을 갖는 것을 막기 위해 강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했다.

 

데니소바는 이 여자들은 몇 차례 지원 상담 전화를 받고 있는 중이며 또한 텔러그램 문재 입을 통해 여러 경로를 통해 정보를 얻는 중이기도 하다고 말한다.

 

데니소바는 “25살인 여자 한 명이 우리들에게 자신이 보는 앞에서 길거리에서 자신의 16살된 여동생이 강간당했다는 말을 해주려고 전화를 걸었다. 이 여자는 라셔 병사들이 자기 여동생을 강간하면서 이건 모든 나찌 시절 창녀들에게 행해지는 일이다.’ 라며 비명을 질렀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점령 기간 중 라셔 병사들이 저지른 성적 범죄 규모를 사정해 보는 게 가능하냐고 우리가 물어봤다.

 

모든 이가 자신들에게 일어난 일을 우리들에게 말해 주려는 뜻이 없기 때문에 현재 불가능하다. 이들 중 대다수는 현재 심리학적 지원을 요구하고 있기에, 이들이 우리에게 증언을 해주지 않는 한 이런 사람들 모두룰 피해자로 기록할 수는 없다.” 고 데니소바는 말했다.

 

데니소바는 유크레인은 강간을 비롯하여 전쟁 범죄에 대한 주장들에 대해 블라디미르 푸틴을 개인적으로 심판하도록 유엔이 특수 법정을 세워 주길 원한다고 말한다.

 

난 푸틴에게 묻고 싶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지를이라고 자신이 강간당했다고 우리에게 말해 준 아나가 말했다. “난 이해를 못하겠다. 우린 석기 시대에 살고 있는 게 아니다. 왜 그는 협상할 수 없는가? 왜 그가 점령하여 사람들을 죽이고 있는가?”





Ukraine conflict: 'Russian soldiers raped me and killed my husband'

 

 

By Yogita Limaye

BBC News, Kyiv, Ukraine

 

Published10 hours ago

 

Media caption,

Watch: Anna tells her story

 

The Russians have withdrawn from areas around Kyiv, but they've left deeply wounded lives that might never recover from the trauma. The BBC has heard first-hand testimony and found evidence of Ukrainian women being raped by invading soldiers.

 

Warning: This report contains graphic descriptions of sexual violence

 

In a quiet, rural neighbourhood 70km (45miles) west of Kyiv, we spoke to Anna, who is 50. We have changed her name to protect her identity.

 

Anna told us that on 7 March she had been at home with her husband when a foreign soldier barged in.

 

"At gunpoint, he took me to a house nearby. He ordered me: 'Take your clothes off or I'll shoot you.' He kept threatening to kill me if I didn't do as he said. Then he started raping me," she said.

 

Anna described her attacker as a young, thin, Chechen fighter allied with Russia.

 

"While he was raping me, four more soldiers entered. I thought that I was done for. But they took him away. I never saw him again," she said. She believes she was saved by a separate unit of Russian soldiers.

 

Anna went back home and found her husband. He had been shot in the abdomen.

 

"He had tried to run after me to save me, but he was hit by a round of bullets," she said. They both sought shelter in a neighbour's house. They couldn't take her husband to hospital because of the fighting. He died of his injuries two days later.

 

Anna never stopped crying while telling us her story. She showed us where she and her neighbours buried her husband in the backyard of their home. A tall, wooden cross stands at the head of the grave. Anna told us that she is in contact with the local hospital and is receiving psychological support.

 

Anna has buried her husband in the garden

Image caption,

Anna has buried her husband in the garden

 

The soldiers who saved her stayed in her house for a few days. She says they would point their gun at her and ask her to give them her husband's belongings.

 

"When they left, I found drugs and Viagra. They would get high and they were often drunk. Most of them are killers, rapists and looters. Only a few are OK," she said.

 

Down the road from Anna's house, we heard another chilling story.

 

A woman was allegedly raped and killed, and neighbours say it was done by the same man who raped Anna, before he went to Anna's house.

 

The woman was in her 40s. She was taken out of her home, say neighbours, and held in the bedroom of a house nearby whose occupants had evacuated when the war began. The well-decorated room, with ornate wallpaper and a bed with a golden headboard, is now a disturbing crime scene. There are large bloodstains on the mattress and duvet.

 

In a corner, is a mirror which has a note written on it with lipstick - "Tortured by unknown people, buried by Russian soldiers," it says.

 

On the mirror in the bedroom a message in lipstick reads: "Tortured by unknown people, buried by Russian soldiers."

Image caption,

The message scrawled on the mirror by Russian soldiers

 

Oksana, a neighbour, told us it had been left there by Russian soldiers who found the woman's body and buried her. "They [Russian soldiers] told me she had been raped and that her throat was either slit or stabbed, and she bled to death. They said there was a lot of blood."

 

The woman was buried in a grave in the garden of the house.

 

A day after we visited, the police exhumed her body to investigate the case. The body was found without clothes, and with a deep, long, cut across the neck.

 

Andrii Nebytov, the police chief of the Kyiv region, told us about another case they're investigating in a village 50km (30 miles) to the west of Kyiv.

 

A family of three - a couple in their thirties and their young child - lived in a house on the edge of the village.

 

"On 9 March, several soldiers of the Russian army entered the house. The husband tried to protect his wife and child. So they shot him in the yard," said Mr Nebytov.

 

"After that, two soldiers repeatedly raped the wife. They would leave and then come back. They returned three times to rape her. They threatened that if she resisted they would harm her little boy. To protect her child she didn't resist."

 

When the soldiers left, they burnt down the house and shot the family's dogs.

 

The family's burned out house, east of Kyiv - their dogs, also killed, are lying in the garden (not pictured)

Image caption,

The family's burned out house

 

The woman escaped with her son and then contacted the police. Mr Nebytov says his team has met her and recorded her testimony.

 

They have been gathering evidence at the family home - only its shell is now left. Just a few signs of a previous peaceful, ordinary life lie in the charred ruins. We saw a child's bicycle, a stuffed horse, a dog's leash and a man's fur lined winter shoe.

 

The husband was buried in the garden by neighbours. The police have now exhumed his body for examination. They plan to take the case to international courts.

 

Ukraine's ombudsman for human rights Lyudmyla Denisova says they're documenting several such cases.

 

"About 25 girls and women aged 14 to 24 were systematically raped during the occupation in the basement of one house in Bucha. Nine of them are pregnant," she said. "Russian soldiers told them they would rape them to the point where they wouldn't want sexual contact with any man, to prevent them from having Ukrainian children."

 

A child's toy lies in the grounds of the burned-out family home

Image caption,

A child's toy outside the burned-out family home

 

She says they are receiving several calls on support helplines - and also getting information through channels on the Telegram messaging app.

 

"A 25-year-old woman called to tell us her 16-year-old sister was raped in the street in front of her. She said they were screaming 'This will happen to every Nazi prostitute' as they raped her sister," Ms Denisova said.

 

We asked if it was possible to assess the scale of sexual crimes committed by Russian troops during the occupation.

 

"It is impossible at the moment because not everyone is willing to tell us what happened to them. The majority of them currently call for psychological support, so we cannot record those as crimes unless they give us their testimony," Ms Denisova said.

 

She says Ukraine wants a special tribunal to be set up by the United Nations to try Vladimir Putin personally for allegations of war crimes including rape.

 

"I want to ask Putin, why is this happening?" said Anna, the woman who told us she was raped. "I don't understand. We're not living in the Stone Age, why can't he negotiate? Why is he occupying and killing?"

 

[기사/사진: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김종인: 남의 집 짓… 입력 2022.6.27. 김종인, 그가 궁국적으로 자신에게 자격이 넘치기에, 자신이 ... 더보기

[ 경제 ]

빗코인, 18개월 째 내리 큰 폭으로 곤두박질 © Getty Images / Alfieri입력 2022.6.20.RT 원문 2022.6.19. 이 암호화폐 동전의 시가 총액이, 늘상 높... 더보기

[ 북한 ]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서 ‘용산 대통령실’ 타격 전략 논의됐다 북한이 지난 2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주재 하에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 더보기

[ 日本·中國 ]

中, `아시아 판 NATO` 개념에 혹평 중국 베이징 정부청사 위의 중국 굮기 2022.3월. © VCG / VCG / Getty Images 입력 2022.6.29.RT 원문 202... 더보기

[ 라셔(러시아) ]

라셔를 떠나는 타이어 제조업체들 © Getty Images / Jonathan Knowles 입력 2022.6.29.RT 원문 2022.6.28. 미쉘린과 노키아 타이어가 공급 문... 더보기

[시사 동영상]

G7 정상들의 `헛소리-잡담` - 푸틴 “당신네들 옷 벗으면 역겨워”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2.7.1.BBC 원문 17시간 전 [시사븉나임즈] 라셔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美, 中·라셔 보다 못하나?: 블룸벍 - 초음속 미사일 실험 또 실패 자료사진: 2020.3.19. 흔한 초음속 활공체 (C-HGB) 실험 ©Oscar Sosa, US Navy 입력 2022.6.30.RT 원문 2022...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언론 - 조 바이든의 돈, 아들 매춘비 지급에 쓰였다 자료사진: 2022.6.18. 헌터 바이든이 워싱튼 DC. 백악관 남쪽 잔디에서 백악관의 부활절 계란 ... 더보기

[ 세계-사회 이모 저모 ]

앺개니스탄 대지진: 관계자 “1,000명 사망, 1,500명 부상” 팍티카 주에서 찍은 사진들은 건물들이 광범위하게 파괴됐음을 보여주고 있다. IMAGE SOURCE,@...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눈 가리고 싸우는MMA 엽기 대결’ - 입소문 타고 확산 © Twitter / Epic Fighting Championship[눈 가린 선수들의 격투,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6.25.RT 원문 ... 더보기

[연예]

R&B 유명 가수 R. Kelly - 성 밀매·공갈로 징역 30년 선고 © Getty Images / Scott Olson'벽장 안에 갇혀' (Trapped In the Closet) 노래 들어보기 입력 2022.6.30.RT 원...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 ]

英정부, 위키맄스 창립자 쥴리안 어싼즈 美송환 승인 위키맄스 설립자 쥴리안 어싼즈는 18가지 범죄 혐의로 미국에서 지명 수배 중이다. 입력 202... 더보기

[ 인물 분석 ]

소아애 병자 엡스틴의 공범 맥스웰, 징역형 선고 자료사진: 소아애 병자로 유죄가 된 제퍼리 엡스틴과 그의 공범 기슬레인 맥스웰 © AFP / US ... 더보기

[ 각종 행사 ]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 보도자료 한혜선 판소리연구소 / 싱싱국악배달부보내는 날 : 2022년 4월 주소 : 서울시 성북... 더보기

[ 의료 · 의약 · 질병 ]

원두 (猿痘) 전염병: 세계보건기구, 확산-전염 예고 어느 환자의 상반신 모습, 그의 피부가 ‘원두’ 감염의 적극적 사례에서 비롯되는 병변을... 더보기

[ 과학 전자 ]

美 FBI - '라셔 탱크 속에 있는 미국산 칩' 조사 착수 입력 2022.6.17.RT 원문 2022.6.16. 요원들이 미국의 여러 기술 회사들을 찾아가서 질문들을 하고... 더보기

[ 기재부 ]

기재부: 탄소중립·안전 등 ESG 경영에 공기업의 선도적 역할 강조 보도 일시 2022. 3. 28.(월) 16:00 배포 일시 2022. 3. 28.(월) 14:00 담당 부서 공공정책국 책임자 과 ... 더보기

[ 국방부 - 군 행정 ]

국방부: 국방분야 진입장벽 낮춘다 2022.02.08 방위사업청 ㅇ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 소장 임영일)와 국방부는 2월 7일... 더보기

[ 행안부 ]

행안부: 지방공무원 시험 합격자 종이서류 제출 사라진다..외 제목등록일공공 누리집에서 이용가능한 민간인증서 11종으로 확대2022.03.28.생활 속 불편한 ... 더보기

[ 국토교통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 혁신펀드로 중소벤처기업 성장 이끈다 외 919국토부, ’22.1월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부실시공 근절 방안」 발표건설2022... 더보기

[ 법무부 ]

법무부: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보 도 자 료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배포일시 2022. 3. 28.(월) 담당부서: 법무부 출입국·외... 더보기

[ 복지-교육 ]

청주소년원 검정고시 응시생에 ‘합격기원 꾸러미’ 보 도 자 료 배포일시 2022.4.4.(월)담당부서 전지부장 박경진 (차장 유신영 / 042-600-0537)배포... 더보기

[정치인 개관]

바이든의 V.P. 카말러 해리스: 꼭 알아야 할 5가지 캘러포녀 상원의원 카말러 해리스가 미시건 주 디트로잇에서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지지...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2021.12.24. 문재인, 임기 몇달 남겨두고 박근혜 사면 한국의 전 대통령 박근혜는 징역 22년 향을 복역하고 있다가 사면을 받은 것이다. © Reuters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