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페 오바다: 10살 때 여동생과 함께 런던 길거리에 버러졌던 NFL 스타


 전만해도 도 이페 오바다는 미식 축고 공조차 만져본 적이 없었다


입력 2019.4.6.

원문 2019.4.5.

 

[시사뷰타임즈] "예약을 하고 싶다면 '이페 오바다 실 좀 부탁합니다라고 말해야 합니다. 그 방은 아주 멋지거든

 

"누군가가 방에 있다면, 난 바로 그 자를 쫓아 내버릴 것이고..“

 

이페 오바다는 런던 중심부에 있는 NFL의 영국 본부에 있는 회의실에 대해 농담을 하고 있다.

 

이것은 그 방의 첫 만남이고 최근에 잘라낸 오프닝 리본이 문틀에 걸려 있다. 지나치게 크기가 큰 황금 가위가 탁자 위에 놓여 있고 뒤쪽 벽에서 거대한 그림 하나가 공간을 지배하고 있다. 이 영화는 다른 사람들처럼, 그의 캐롤라이나 팬더 팀 동료들의 바다에 둘러싸여 활짝 웃고 있는 오바다를 보여준다.

 

이 사진은 26살의 영국인이 20189NFL에 데뷔한 후 찍은 것이다.

 

그것은 비범한 상승의 절정인 획기적인 순간에 대한 특별한 기쁨을 포착했다. 그것은 마치 그가 아직도 이해하고 있는 이야기인 것 같다. 특히 그 모든 것이 시작된 부분.

 

나이지리아에서 태어난 오바다는 8살 때 어머니와 함께 살기 위해 네덜란드로 이주했다. 2년 후, 그와 그의 여동생은 런던으로 끌려갔다.

 

그들이 어떻게 영국 수도에 도착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 "트래픽"이라는 단어가 사용되었지만, 오바다는 그 용어로 정확히 묘사하지 않았다.

 

그가 이 주제에 대해 가장 많이 공개된 것은 20178월 미국 캐롤라이나 팬더스의 블로그였다. 그는 그곳에서 자신과 여동생이 "우리들을 돌봐야 할 낯선 사람에 의해 끌려갔다. 그들은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금 그 시간을 다시 보면서 그는 그 충격적인 경험의 모든 세부사항을 공유하기를 꺼린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10살 때 그는 런던 동부 해크니의 거리에서 여동생과 함께 버려졌다는 것이다.

 

그들은 이틀 밤을 거칠게 자고 나서야 경비원이 그가 일하고 있는 타워 블록에 은신처를 마련해 주었다. 그의 도움으로 아이들은 결국 일시적으로 어머니의 친구로부터 보살핌을 받게 되었다. 그 합의가 깨졌을 때, 오바다는 그의 어린 시절의 나머지 시간을 10개 이상의 다른 위탁 가정에서 보냈다.

 

"내 인생이었어. 내 이야기였어"라고 그는 말한다. "내가 겪고 있던 일이었어.

 

"낮은 곳도 있었지만 너무나 정상화된 곳이었다. 그리고 나서 NFL에 들어가서 뒤를 돌아보고 이 모든 사람들이 내 인생에 대해 의견을 갖게 하는 것은 ', 어쩌면 그건 정상이 아닐지도 몰라'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 당시에는 그것이 나에게 정상이었소. 그것은 내 주변이었다. 그냥 살아남아야 해 무슨 뜻인지 아시겠어요?"

 

오바다의 여동생은 오바다와 함께 양부모의 보살핌을 받고 있었고 그들은 친하게 지냈지만, 그는 그녀에 대해 더 이상 어떤 것도 공유하기를 거부한다. 그것은 그의 아내인 "그의 돌"과 비슷한 이야기다. 그는 그들이 런던에서 만났고 그녀는 "부러진 아이를 훔쳐보고 사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의 이름은? 출입 금지 구역

 

"그녀는 나를 위한 사람이야"라고 오바다는 그 질문에 대한 분명한 대답이다. 지금 어머니와 그의 관계의 성격은 또 다른 미지의 것이다.

 

탈의실 채권에 대해 가족처럼 말하는 것은 종종 스포츠 상투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오바다의 유년시절의 맥락에서 그 말은 그가 말하는 것을 듣고 더욱 강력한 힘을 느낀다.

 

오바다는 "나에게는 정말 그렇다"고 말한다. "양육원에서 자랐소. 한 팀이 되는 것은 정말 한 가족 같다. 나를 자기들 편으로 끌어들인 남자들이 많이 있다. 어딘가에 속해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라커룸은 제2의 집이나 마찬가지야. 당신은 당신만의 공간이 있지만 당신보다 더 큰 무언가의 일부분이다.

 

"원망이 되고 자기가 필요한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좋다. 나는 내가 이 팀을 도울 수 있다고 느끼고 그들은 내가 그들에게 중요하다고 느끼게 한다."

 

심지어 오바다의 어린 시절 고군분투도 NFL로의 여정은 놀라웠다.

 

기존의 경로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경쟁적인 미국의 대학 시스템을 통해서 이루어지는데, 이 제도는 플레이어 풀의 1.6%만이 실제로 큰 성공을 거둔다.

 

그의 미래의 축구 동료들이 22살의 대학을 졸업할 때, 오바다는 영국의 웰윈 가든 시티에 있는 공장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는 일생 동안 한 번도 경쟁적인 스포츠를 해본 적이 없었다 - 악명높게 복잡한 미식축구 경기는 말할 것도 없고.

 

그의 소개는 오랜 친구와의 우연한 만남 후에 이루어졌다. 오바다는 영국 미식축구팀 런던 워리어스와의 훈련 세션에 참석하도록 권유받았다. 6피트 6인치에서 그는 성공할 수 있는 기량을 가졌다. 그는 또한 축구는 그에게 어려운 어린 시절의 공격성을 긍정적인 방법으로 전환시킬 수 있는 기회를 주었기 때문에 그것을 해내려는 태도를 가지고 있었다.

 

워리어스와의 불과 5경기 만에 오바다는 미국으로 가는 길이었다. 그는 댈러스 카우보이스가 2014년 런던에서 경기할 때 연습경기에 참석했다. 20154월 카우보이들이 계약했지만 게임도 하지 않고 풀려났다. 그는 또한 캔자스 시 의회와 애틀랜타 팰컨스와 함께 시간을 보낸 후 다시 한번 퇴장당했다.

 

그는 "초기에는 노가 많았지만 나는 그런 것에 익숙했다"고 말한다

그는 "내가 자라서 런던에 취업하려고 하는데 서류가 없을 때 면접 과정을 거쳤는데 여권이 어디 있느냐는 질문에 "여권이 어디 있느냐"고 말했다. 나는 거기서 내 노를 받았다.

 

"NFL에 있는 것과 같은 기회는 여러분이 할 수 있는 한 오래 간직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 기회가 사라지면 나는 9-5로 다시 창고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그게 내 일이었군. 기회가 있고 내 주위에 나를 도와서 문을 열고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있는 한, 나는 아무리 많은 노를 받더라도 계속 돌아올 것이다."

 

미국프로미식축구(NFL)의 인터내셔널 패스웨이는 결국 찬성표를 던졌다. 오바다는 국제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2017년에 설립되었으며, 첫 번째 섭취의 일부였다.

 

외국 태생의 NFL 선수들은 드물다. 해외에서 태어난 선수는 2018년 시즌에 3%도 안 된다. 영국 선수들은 여전히 더 드물다 - 역사적으로, 캐나다, 독일, 자메이카는 가장 비미국적인 선수들에게 기여했다. 지금까지 슈퍼볼 52판에는 영국 태생의 우승자가 5명 밖에 없었다. 가장 최근에는 필라델피아 이글스가 2018년에 제이 아자이에게 달려왔다.

 

NFL은 이 게임을 국제적으로, 특히 영국에서 성장시키고 싶어한다. 레스터 스퀘어가 내려다보이는 런던 중앙 본부는 이를 증명하고 있다. 네 번의 정규 시즌 NFL 경기가 내년 시즌 수도를 개최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제적인 관심을 통해 빛을 발할 기회를 얻기 위해, 오바다는 자신이 캐롤라이나 팬더스에 배정된 것을 발견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그는 런던에서 아주 다른 길을 따라갈 수 있었을 것이다. 이것은 그가 잘 알고 있는 사실이며 그가 정기적으로 돌아오는 여행의 이면에 큰 동기를 부여하는 요인이다.

 

오바다는 다운타임의 상당 부분을 미국에서 온라인으로 런던의 청소년 폭력 문제에 대해 읽거나, 혹은 그것에 대해 뭔가를 하려고 노력하면서 보낸다. 그가 10대였을 때 그의 친구 3명이 갱단 폭력으로 죽었다. 그것은 본국에서 가까운 이슈로 남아있다.

 

2018년 런던에서는 132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는데, 그 중 57%가 흉기였다. 20173월 말, 수도에서 10만 명당 168건의 칼부림 사건이 있었고, 흑인 및 소수 민족인 젊은 남성들이 피해자와 가해자로 불균형적으로 영향을 받았다.

 

"작년은 나빴어. 모든 세대가 말한다: ', 요즘 아이들은 나쁘다.' 하지만 아이들은 나쁜 것이 아니라 환경이 나쁜 것입니다,"라고 오바다는 말한다.

 

그는 "환경의 산물인 것 같다. NFL 같은 환경에 날 투입하면 난 번창할 거야 나를 아무런 도움도, 지원도 받지 않는 남부 런던과 같은 환경에 두어라. 왼쪽, 오른쪽, 중앙에서 자금이 삭감되고, 자선단체들이 문을 닫으며, 청소년 클럽들이 문을 닫는다. 아이들이 인생에서 중요한 기술을 배울 수 있는 이 모든 다른 배출구는 모든 것이 정해진 방식 때문에 폐쇄되고 있다."

 

오바다는 미래에 자신의 재단을 설립할 계획이지만 현재로서는 빅 키드 재단이라고 불리는 자선단체에 힘을 쏟고 있다. 그것은 "사회적 배척과 청소년 폭력의 위험에 처한 젊은이들에게 그들의 삶을 통제하고, 찾고, 발전시키고, 그들 자신의 잠재력에 따라 행동하도록 하는 것"을 추구한다. 그 임무 중 하나는 "젊은 사람이 폭력으로 목숨을 잃지 않는 수도를 보는 것"이다. 오바다는 이제 그 행사에 단골로 참석자들과 자연스러운 친분을 맺고 있다.

 

그는 "나는 그 주변에서 자랐다"고 말한다. "나는 런던 남부에서 자랐고 어떤 일에 말려드는 것이 얼마나 쉬운지 알고 있다. 난 그저 그들을 돕고 싶을 뿐이야. 나는 단지 그들이 단지 내가 겪은 일을 겪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을 뿐이다. 뛰어다니면서, 자신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것. 우리 중 아무도 지도를 가지고 있지 않지, 그렇지?

 

"난 그저 이 아이들에게 말하려는 것뿐이야, 난 네가 있는 곳에서 왔고 내가 한 짓이야. 내 인생은 이러했다. 내 인생은 어느 순간 부정적이어서 지금 그것을 본다.

 

"나는 단지 앞으로 지불하고 싶고, 그들 곁에 있으면서 그 나이에 사람들이 나에게 말해 줬으면 하는 말을 하고 싶을 뿐이야."

 

오바다의 멘토로서의 역할에 대한 이야기는 그를 위해 그 역할을 수행했던 남자들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런던 워리어스에서 코치로 일하면서 오바다의 재능을 알아낸 아덴 더드, NFL의 국제선수 경로 프로그램 책임자인 윌 브라이스 같은 사람들.

 

오바다는 "아덴은 나를 훈련시키기 위해 시간을 허비했다"고 말한다. "그는 나를 믿으려고 아이들과 아내와 시간을 보내는 데 시간을 할애했다. 브라이스도 마찬가지야

 

그는 "정말 좋은 사람들이 나에게 어떻게 투자했는지 생각만 해도 감정이 격해진다"고 말했다. 나 같은 사람에게는 정말 놀라운 일이다. 나는 축복받았다. 솔직히, 난 정말 축복받았어."

 

2019년으로 빨리 가고 일상 생활은 오바다가 창고에서 일하던 시절과는 매우 다르다.

 

그가 1월에 계약한 1년 계약 연장은 432,000파운드에 달하며 팬더와의 획기적인 시즌에 대한 보상이다. 오바다는 지난 시즌 10번의 출전으로 신시내티 벵골스와의 경기에서 눈길을 끄는 데뷔전을 치렀는데, 이 경기에서 그는 팀 동료들로부터 사실상의 남자 선수상인 게임볼을 받게 되었다.

 

런던에 도착한 열 살짜리 아이에게는 그러한 명성과 행운이 우선적인 감정을 한 번 느낀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해크니 고층 건물의 응접실 바닥에서 잠을 자고 있는 겁먹은 소년은 이제 그의 이름이 새겨진 호화로운 중앙 사무실 회의실에 앉아 있다.

 

"내가 NFL에 들어갔을 때, 나는 내 인생을 180번 뛸 수 있는 엄청난 기회를 가졌고, 재정적인 안정과 내 가족, 내 아내와 내 여동생을 돌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라고 그는 말한다.

 

"NFL이 제공하는 것 중 몇 가지를 달성하려면 보통 사람들이 몇 년이 걸릴 것이라는 것을 아는 것은 단지 그것에 달려들기만 하면 된다. 단호해야 한다. 무슨 일이 있어도 맞서야 해

 

"그리고 그게 정말 내가 하고 있는 일이야. 나는 이 세상 많은 사람들이 갖지 못한 놀라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을 뿐이야."



Efe Obada: The NFL star abandoned on London's streets at age of 10

 

By Tom Reynolds 

BBC Sport

 

Efe Obada

 

Five years ago, Efe Obada had not even played American football

"Apparently if you want to book it you have to say: 'The Efe Obada room please.' That's really cool.

 

"If someone's in there, I'll just kick them out..."

 

Efe Obada is joking about the meeting room we are about to enter at the NFL's UK headquarters in central London.

 

This is the room's first meeting and a recently cut opening ribbon now hangs loose around the doorframe. Oversized golden scissors lay on the table and from the wall behind, one huge picture dominates the space. It shows Obada, surrounded by a sea of his Carolina Panthers team-mates and grinning widely, just like everyone else.

 

The photo was taken after the 26-year-old Briton's stunning NFL debut in September 2018.

 

It captured the special joy of a landmark moment, the culmination of an extraordinary rise. It feels like it is a story he is still making sense of. Especially the part where it all began.

 

Born in Nigeria, Obada moved to the Netherlands to live with his mother when he was eight years old. Two years later, he and his sister were taken to London.

 

The details of how they came to arrive in England's capital are still unclear. The word "trafficked" has been used, but Obada has not exactly described it in those terms.

 

The most open he has been on the subject was in a blog on the Carolina Panthers website in August 2017. Writing there, he said he and his sister were brought over "by a stranger who was supposed to look after us - they did not".

 

Revisiting that time now, he is reluctant to share full details of the traumatic experience. But what is certain is that at the age of 10, he was abandoned with his sister on the streets of Hackney, east London.

 

They spent two nights sleeping rough before a security guard gave them shelter in the tower block he was working in. With his help, the children were eventually looked after temporarily by a friend of their mother. When that arrangement broke down, Obada spent the remainder of his childhood in more than 10 different foster homes.

 

"It was my life. It was my story," he says. "It was what I was going through.

 

"There were some lows but it was so normalised. Then getting into the NFL and looking back and having all these people having an opinion on my life it was like: 'Oh, actually maybe that's not normal.'

 

"But at the time it was normal for me. It was my surroundings. You have just got to survive. Do you know what I mean?"

 

Obada's sister was with him throughout their time in foster care and they remain close, but he refuses to share anything more about her. It's a similar story with his wife - "his rock". He has said they met in London and that she "saw the broken child and loved it out of me". But her name? Off limits.

 

"She's for me," is Obada's clear response to that inquiry. The nature of his relationship with his mother now is another unknown.

 

Talk of dressing-room bonds being like family often feels like a sporting cliche. But in the context of Obada's childhood, the words feel more powerful hearing him say them.

 

"For me, it really is," Obada says. "I grew up in foster care. To be in a team, it really is like a family. There are a lot of guys that have taken me under their wing. It's nice to belong somewhere.

 

"The locker room is like a second home. You have your own space but you are part of something bigger than you.

 

"It's nice to be wanted and to feel like you are needed. I feel like I can help this team and they make me feel that way, that I'm important to them."

 

Even discounting Obada's childhood struggles his journey to the NFL has been remarkable.

 

The established route is through the incredibly competitive US collegiate system in which just 1.6% of the player pool actually make it to the big time.

 

When his future football peers were graduating from college aged 22, Obada was working in a factory in Welwyn Garden City in England. He had never played competitive sport in his life - let alone the notoriously complex game of American football.

 

His introduction came after a chance meeting with an old friend. Obada was encouraged to attend a training session with British American football team London Warriors. At 6ft 6in he had the stature to succeed. He also had the attitude to make it - not least because football offered him the opportunity to channel the aggression from his difficult childhood in a positive way.

 

After just five games with the Warriors, Obada was on his way to the United States. He attended a Dallas Cowboys practice session when they were playing in London in 2014. In April 2015 the Cowboys signed him - but he was released without ever playing a game. He also spent time with the Kansas City Chiefs and the Atlanta Falcons before once again being let go.

 

"In the early days there was a lot of noes, but I was used to that," he says.

 

"When I was growing up trying to apply for jobs in London and I didn't have papers, I would go through the interview process but then it came to: 'Where's your passport?' I got my noes from there.

 

"An opportunity like being in the NFL is something that you are going to have to hold on to as long as you can, because I know that once that opportunity is gone I am back in the warehouse doing 9-5.

 

"So that was my thing. As long as there is a chance and there are people around me that can help me through the door and give me the chance to progress and to grow, I am going to keep coming back - no matter how many noes I get."

 

The NFL's International Pathway eventually provided a yes. A programme set up in 2017 to give international athletes the chance to make it, Obada was part of the first intake.

 

Foreign-born NFL players are rare. Less than 3% of players in the 2018 season were born overseas. British players are rarer still - historically, Canada, Germany, and Jamaica have contributed the most non-American players. In the 52 editions of the Super Bowl to date there have only been five Britain-born winners - most recently the Philadelphia Eagles' running back Jay Ajayi in 2018.

 

The NFL is keen to grow the game internationally, and particularly in the UK. Its plush central London headquarters overlooking Leicester Square attests to this, as do the four regular-season NFL matches the capital will host next season.

 

But for the chance to shine through that international focus, Obada might not have found himself assigned to the Carolina Panthers. He could well have followed a very different path in London - and this is a fact he is keenly aware of and a big motivating factor behind his regular trips back.

 

Obada spends much of his downtime either reading about London's youth violence problems online from the USA, or trying to do something about it. Three of his friends when he was a teenager were killed in gang violence. It remains an issue close to home.

 

In 2018, there were 132 murders in London, of which 57% were stabbings. In the year ending March 2017, for every 100,000 people in the capital there were 168 knife offences, with young black and minority ethnic males disproportionately affected, as victims and perpetrators.

 

"Last year was bad. Every generation tells you: 'Oh, the kids nowadays are bad.' But the kids aren't bad, the environment is bad," Obada says.

 

"I feel like I'm a product of my environment. Put me in an environment like the NFL and I'll thrive. Put me in an environment like south London with no help, no support, with funding cut left, right and centre, with charities closing down, youth clubs closing down.... All these different outlets for kids to learn vital skills in life are getting shut down because of the way things are set up."

 

Obada plans on setting up his own foundation in the future but for now pours his energies into a charity called the Big Kid Foundation. It seeks to "equip young people at risk of social exclusion and youth violence to take control of their lives, find, develop and act on their own potential". One of its missions is to "see a capital where no young person loses their life to violence". Obada is now a regular at its events and has a natural kinship with the attendees.

 

"I grew up around that," he says. "I grew up in south London and I know how easy it is to get pulled into certain things. I just want to help them. I just want to show them that they're just going through what I went through - running around, trying to find themselves. None of us have got a map, do we?

 

"I'm just trying to say to these kids, I came from where you are and this is what I have done. My life was like this. My life was negative at one point and look at it now.

 

"I just want to pay it forward, to be around them and say things to them that I wish people said to me at that age."

 

Talk of Obada's role as a mentor inevitably leads on to the men who performed that role for him.

 

People like Aden Durde, who spotted Obada's talents while working as a coach with the London Warriors, and Will Bryce, the head of the NFL's International Player Pathway programme.

 

"Aden took time out of his life to train me," Obada says. "He took time out of spending time with his kids and his wife to believe in me. Will Bryce the same.

 

"I am getting emotional just thinking about it, how these really good men invested in me. For someone like me, it's amazing. I'm blessed. Honestly, I'm very blessed."

 

Fast forward to 2019 and everyday life is very different to Obada's days working in a warehouse.

 

The year-long contract extension he signed in January is worth £432,000 - reward for a breakthrough season with the Panthers. Obada's 10 appearances last term included that eye-catching debut against the Cincinnati Bengals, where he ended up with the game ball, a de facto man-of-the-match award from his team-mates.

 

Such fame and fortune would have been unthinkable for the 10-year-old who arrived in London feeling one overriding emotion.

 

The frightened boy sleeping on the reception room floor of a Hackney high-rise is now sitting in a plush central office meeting room that bears his name.

 

"When I got into the NFL I had this huge opportunity to 180 my life and set myself up in terms of financial security and looking after my family, my wife and my sister," he says.

 

"Knowing normal people would take years to achieve some of the things the NFL provides, you just have to run at it. You have to be determined. You have to face whatever it's going to throw at you.

 

"And that is really what I'm doing. I'm just making the most of an amazing opportunity that not a lot of people in this world have."


[기사/자신: BBC]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문재인의 완전 … 입력 2019.8.16. [시사뷰타임즈] 문대통령은, 신년, 3.1절, 8.15 등등의 신년사나 ... 더보기

[ 경제 ]

하이신, 중국 시장에서 자사의 첫 소셜 TV 출시 (베이징 2019년 8월 21일 PRNewswire=연합뉴스) 굴지의 텔레비전 및 가전기기 제조업체 하이신(Hi... 더보기

[ 북한 ]

[속보] 北, 사이버 공격으로 무기 구입비 20억 달러 훔쳐 북한은 최근 미사일 발사는 미국과 한국에 경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Image copyrightGETT... 더보기

[법률 · 법률용어 · 조약]

문화재수리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입법예고 기간 2019-07-01~ 2019-08-16 1. 개정이유 문화재수리에 대한 책임성 제고 등의 사회적 요구에 따... 더보기

[각국의 군사 장비]

무슨 무기일까?: 라셔 “라킷 발사후 방사선 16배 증폭” 라셔군이 부레베스트닉이라고 불리는 핵 순항 미사일을 실험하고 있다.Media caption 입력 2019... 더보기

[ 복지 ]

한국얀센-존슨앤드존슨 혁신,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스마트 의료 분야 ‘… - 전세계의 획기적인 초기 단계 의료 혁신 기술 발굴 및 가속화 목표 - 최대 1억5천만원 상...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

고의로 쇠밧줄 절단!: 900m 위에 있던 케이블카들... 땅으로 [동영상으로 보기] 입력 2019.8.12.CNN 원문 2019.8.11. [시사뷰타임즈] 밴쿠버의 호웨 사운드에서... 더보기

[ 전국·지방·3軍 행정 ]

韓 “라셔 전투기 영공 침범, 경고 사격했다” 주장..중국 전투기도 있었다 한국 공군 F-16 화이팅 홸컨(전투용 매) © Reuters / Lance Cpl. Carlos Jimenez 입력 2019.7.23.RT 원문 201... 더보기

[세계-사회 이모 저모]

[가슴 훈훈] ‘방관자 효과’ 신화일까? 전혀! 좋은 ‘사마리탄’ 매우 많다 10대 초반으로 보이는 소녀 하나가 목발을 짚고 횡단보도를 건너는데, 모든 사람은 다 지나... 더보기

[美通社로 보는 세계]

탁월한 항산화제 에르고티오네인, FDA로부터 GRAS 자격 획득 이번 결정을 통해 노화 방지 시장에 적극 진출 최근의 여러 연구에 따르면 에르고티오네인... 더보기

[ 日本·中國 ]

비체인, 제1회 IPTE(중요 제품 추적 엑스포)에 참석해 여러 비체인 툴체인 기… 상하이, 2019년 8월 22일 /PRNewswire/ -- 제품 안전과 투명성은 최근 몇 년 동안 중국 소비자들 ... 더보기

[과학 전자 컴퓨터]

TECH5, MOSIP(R) 신원 관리 플랫폼에 자사의 생체측정 기술 통합 : -- MOSIP 플렛폼과 완전 통합된 최초의 ABIS 공급업체가 돼 벵갈루루, 인도, 2019년 8월 22일 /PR... 더보기

[時事 동영상]

[문재인 김정은 비교] 정용기가 실제 한 말 [정용기 의원이 올린 영상 직접 듣기] 더보기

[朴 탄핵 전후 족적]

박근혜, 2015년 김정은 암살계획 서명 북한 지도자 김정은 © KCNA / Reuters / RT 원문 2017.6.26. 입력 2017.6.26. [시사뷰타임즈] 일본 아사... 더보기

[ 각종 행사 ]

언론인들, 포레스트 시티 클래식 골프장에서 열리는 토너먼트에 참가 (조호르바루, 말레이시아 2019년 8월 20일 PRNewswire=연합뉴스) 포레스트 시티 골프 리조트(Fores... 더보기

[정치인 개관]

‘서해맹산 조국’ 법무장관: 본인 및 국가 위해 과연 잘 풀린걸까?! 사진 = wikipedia 입력 2019.8.9. [시사뷰타임즈] 서울대 학생들도 우려하고, ‘조국 법무장관 반... 더보기

[ 주목받는 인물들 ]

트럼프가 칭찬했던 45년 징역 예상 10대 소녀 성 밀매매 엡스틴 사망 2002년 판 ‘뉴욕 잡지’에서 트럼프는 엡스틴은 “굉장한 친구”라고 언급한 바 있다. Image... 더보기

[인물 분석]

친일 여부 논란 김지태, 그는 누구인가? 김지태. 사진=wikipedia입력 2019.8.5. [시사뷰타임즈] “문재인은 토착 왜구”...법정으로. 일주... 더보기

[한국문화재단의 실체]

[박근혜 재단 중 가장 은밀한곳"한국문화재단] 18대 대선 토론 푸른제 | 조회 54 |추천 1 |2012.10.17. 15:56 박근혜 후보가 ‘아버지 시절’과 관... 더보기

[반공 용공 사건 · 단체]

국민보도연맹(사건) 국민보도연맹(사건) [ National Guidence of Alliance, Bodo-League, 國民保導聯盟(事件) ] 정의 국민보... 더보기

[윤미림 내가겪은 박정권]

[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 2 ] 1964년 6.3학생운동 재판받는 이명박  독재탄압받던 동아방송 "앵무새 사건" 2 6.3 사태. 1... 더보기

[타임스퀘어's Topic]

썩어빠진 대한민국 정부, 그 속에서 신음하는 불쌍한 국민들 [사진출처] 정직과 원칙을 버린 개같은 정권 대한민국을 어디에 비유할까 모래위에 세운 ... 더보기

[ 운동 및 관련소식]

레스터 시티, Xpress Money와 파트너십 체결 - 레스터 시티 축구 클럽과 Xpress Money, 신규 파트너십 발표- Xpress Money, 레스터 시티 축구 클... 더보기

[연예]

그래미상을 받았으며 플래티넘 음반을 여러 장 낸 아티스트 아리아나 그란… 뉴욕, 2019년 8월 16일 /PRNewswire/ -- 그래미상 수상자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는 자신의 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