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두환 일가 '자진 납부'키로 의견 모아



【 앵커멘트 】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가 미납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납부 시기와 금액을 가족끼리 조율하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가 결국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정당국의 한 고위 관계자는 전 전 대통령 일가가 추징금을 낼 의사가 있다며, 이에 반대하는 가족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애초 장남 재국 씨가 자진 납부를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역시 사실과 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대가 아니라 생계를 위해 추징금 전액을 내는 건 어렵지 않겠느냐는 입장이 잘못 전해졌다는 겁니다.

전두환 일가는 이런 논의를 최측근조차 알지 못하게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전두환 전 대통령 측근

- "나는 그런 얘기 들은 적이 없어요. 처음 듣는 얘기에요."

전 전 대통령의 입장변화는 검찰의 강도 높은 압박과 노태우 전 대통령이 추징금을 완납하기로 한 소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미 600억 원 정도의 재산을 압류당한데다 처남 이창석 씨마저 구속되고 아들 소환이 임박하면서 전 전 대통령 내외가 심리적인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 스탠딩 : 이성훈 / 기자

- "이에 따라 앞으로 전두환 일가가 얼마의 추징금을 스스로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Comment



12

[ 시사 View 社說 ]

김종인: 남의 집 짓… 입력 2022.6.27. 김종인, 그가 궁국적으로 자신에게 자격이 넘치기에, 자신이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벨화스트 축제: 교황 “벽은 허물고 다리를 놓아야 합니다” 입력 2022.2.17.BBC 원문 2022.1.30. [시사뷰타임즈] 교황의 친선 영상 전언이 수요일 사회 전반을...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美 판사, 비행기-기차 내 마스크 착용 의무 무효 판시 © Getty Images / Joe Raedle 입력 2022.4.19.RT 원문 2022.4.18. 훌로리더 법정의 한 판결이 바이든 행정...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이준석, 성접대 받은 뒤 박근혜 시게 줬다 1. 이준석, 성접대 받은 뒤 박근혜 시게 줬다 2. 與, 제2연평해전 희생 기리며 '서해 공무원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7.4 ~ 7.10 쥐띠24년생 적당히 좋아하라 지나치면 추한 것36년생 가까운 친구와 오해 있을 것48년생 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