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실 물 태부족 인도, 지하수 고갈, 2030이면 아예 없다!


  

입력 2019.6.20.

CNN 원문 2019.6.20.

 

[시사뷰타임즈] 켐바람바캄 저수지 바닥이 갈라지고 벌어져있으며 마른 상태로 햇볕에 타들어가 있다. 이 저수지에서 25km 거리에 있으며 인도에서 6번째로 큰 테나이 시의 수백만 명은 물이 다 떨어져가고 있는 중이다.

 

켐바람바캄과 다른 3곳의 저수지 -전통적으로 체나이시에 물을 공급해온- 들이 모두 거의 다 말라있으며 이 도시가 격심한 물 부족을 고통을 받고 있다고 이 도시 활동가 자바람 벤카네산이 말했다.

 

충분한 빗물을 모을 수 없는데다가 지하수 수위도 낮아, 타밀 나두 주 정부는 주민들에게 물을 공급해 주기 위해 몸부림을 쳐오고 있다.

 

저수지가 말라있다 보니, 체나이 시는 직접 트럭으로 마을들에 물을 실어 나르고 있다. 매일, 주민 수십만 명이 치솟는 여름 기온 속에서 몇 시간 동안 줄에 서서 수십개의 깡통과 플래스틱 용기에 물을 채우기 위해 기다리는 것 외엔 달리 할게 없다.

 

체나이시 시민이며 니비스 키첸 호텔 소유주인 수레쉬 수부라만은 자신의 사업이 도산이라도 면하기 위해 고투를 벌이고 있다.

 

문은 열고 있고, 호텔로서의 기능도 어느 정도 한다. 그러나 우린 잃는 것도 없고 생기는 것도 없는 상황이다. 이게 우리의 유일한 돈 줄이다. 다른 선택지는 없다. 우린 이 호텔을 운영해야 한다고 수부라만은 말했다.

 

그는 예전엔 물이 매일 집으로 들어오곤 햇다. 현재, 우린 물을 3~4일 만에 한번씩 받는다. 집에서 물을 작은 수조나 20리터 들이 플래스틱 통에 저장한다고 말했는데, 그의 집은 체나이시 남부 교외의 에가투르 마을에 있다.

 

또다른 호텔 주인아 주민인 엠 센틸사라바난은 체나이 시에 있는 호텔들 및 식당들이 충분한 물을 얻지 못하기 때문에 문을 닫았는데 물이 너무 필요하다고 했다.

 

센틸사라바난은 체나이시 교외 나발루르에 살며 자신의 호텔 품질과 취향에 물을 배달시키기 위해 2일에 한 번씩 물 배달 트럭에 6000루피(86달러: 135,000)을 지불한다.

 

개인이 운영하는 물 배달 트럭들은 물 부족을 겪지 않는 타밀 나두 주 외부지역에서 온다. 그러나 수요가 워낙 많아 제시간에 공급을 할 수가 없다고 그는 말했다.

 

물 공급이 엄격하게 제한된 양이기 떼문에, 많은 부유한 가족들은 사설 물 배달 트럭에 의존하고 있다.

 

지자체 기구가 저소득 가구를 우선적으로 하려고 노력해왔지만, 정부의 물 보급차에 예약하는 주민들은 한 달을 기다리게 될 수도 있다.

 

현재 체나이시에서 물 없이 지내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당장은 분명치 않다.

 

2011년에 행한 체나이시 인구 조사에선 이 도시 인구가 460만 명인 것으로 돼있다.

 

타밀 나두 주정부 경제통계부에 따르면, 2017, 605,510 가구가 정부 운영 물 보급망에 연결돼 있었다고 한다. 하루에 1인당 물 120리터를 받는데 가뭄 때는 1인당 70리터로 줄어든다고 보고서에 적혀있다.

 

사설 물 배달 트럭을 통해 물을 공급받는 것은 이 도시 빈민가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겐 거의 다가갈 수 없는 것이다. 체나이시 빈민가엔 82만 명 가량이 살고 있는데 사설 물 배달 트럭을 부를 여유가 없다고 2017년 보고서는 2011년 인구조사 자료를 인용하여 적고 있다.

 

CNN이 타밀 나두 주 정부의 말을 들어보기 위해 접근했다.

 

인도에서의 가뭄은 연례행사지만, 올해의 물 부족은 전국에 걸친 치명적인 폭염과 동시에 발생한 것이다. 여러 도시들이 충분한 물 공급원을 제공해 주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일선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상황이 악화되고 있을 뿐이라고 말한다.

 

물 보존을 위해 일하고 있는 인도의 비정부 기구인 FORCE 설립자이자 대표 죠티 샤르마는 여러 지자체 정부들이 현재 주민들에게 물이 있도록 하기 위해 몰려다니고 있는데, 지하수 우물은 매년 점점 더 빠르게 말라가고 있다고 했다.

 

현재 인도의 물 위기

 

인도 정부를 위한 두뇌집단인 니티 아아요그의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체나이시는 지독한 물 부족으로 6억명이 고통을 받는 전국적 가뭄의 가장 마지막 피해 도시라고 한다.

 

인도 가구 중 1/4에만 집에 마실 물이 있으며, 해마다 부적절한 물 공급 또는 물 오염으로 20만 명 가량이 사망한다.

 

샤르마는 물 부족 현상은 갈수록 더 인도 전체의 문제가 되고 있는 중이라면서 반갈로레, 체나이, 뭄바이 그리고 델리는 어쩌다 한 번 같은 이유로 뉴스에 등장한다. 이 도시들은 물이 바닥나고 있는 중이다라고 했다.

 

벤카테산은 체나이 빈민가에 있는 한 가구는 가족 전체가 하루에 겨우 3~40리터의 물을 받는다고 했다.

 

물 공급 관점에서 볼 때, 환경보호국에 따르면, 미국의 가구들은 평균적으로 하루에 물 1,200리터 가까이를 사용한다고 한다.

 

현재 물 공급에 대한 긴장이 고초죄고 있다. 물 배달 트럭들이 납치를 당하고 있으며 이웃 마을 간에 폭력이 분출하고 있다고 샤르마는 말했다. 겨우 마실 물 정도나 있다 보면, 위생 관리는 거리가 먼 이야기가 되고 공중 화장실이 넘쳐나며 여자들의 생리 위생도 열악해 진다.

 

점점 커지고, 더워지고 건조해 지는 인도

 

인도 대부분은 전통적인 빗물 저장 체제 대신에 물이 필요시 지하수에 의존한다. 물에 다다르기 위해 수십 곳에 구멍을 파는 것이 지하수의 심각한 고갈로 이어진다.

 

이런 상태가 된 것은 주로 수역 관리를 제대로 못하기 때문이다. 우린 완전 빗물에 의존한다. 정부는 반드시 빗물 저장 체제를 확보하야 한다고 벤카테산은 말했다.

 

델리, 반갈로레 및 히데라바드 등과 같은 대도시에 사는 사람들을 비롯하여 1억명이 곧 지하수라곤 전혀 없는 도시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니티 아아요그 보고서엔 적혀있다. 이러한 수치는 계속 증가할 가능성이 큰 바, 유엔은 최근 인도 인구가 2050년까지 거의 3억명이 폭증할 섯이라고 추산했는데, 이렇게 되면 인도는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나라가 될 것이다.

 

기후 변화오 인해 여러 가지로 황폐화시키는 결과들이 이 현안 문제를 복잡하게 만든다. 만순(몬순) 비는 더욱 불규칙하게 돼왔고 가뭄이 더욱 흔해지면서 농부들의 수확을 위협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나라 전체가 거의 농업을 위주로 하는 인도인들의 생계수단을 불구로 만들 수 있는데, 인도에선 물 사용량의 80%가 사탕수수 및 벼 따위의 목마른 농작물에 물을 대주는 데에 쓰인다.

 

샤르마는 우리의 물 부족 상황을 강우의 강도에 맞춰 적응하지 않는다면, 우린 정말이지 지독하게 고통을 겪을 것이다. 교외, 도시 그리고 모든이 할 것 없이 인도의 모든 부분들이라고 했다.

 

[시사뷰타임즈 주]

본문에는 나오지 않지만, CNN 기상 담당 앵커는 만순(몬순)기에도 비가 거의 오지를 않아 많이 끌어 올린 지하수를 채워줄 수가 없어 날이 갈수록 지하수는 바닥을 치고 있으며, 이런 상태의 강우량이 지속된다면. 2030년에는 인도인 모두가 마실 물이 없게 될 것이라고 했다.

 



India's sixth biggest city is almost entirely out of water

 

By Jessie Yeung, Helen Regan and Swati Gupta, CNN

Updated 0118 GMT (0918 HKT) June 20, 2019

 

New Delhi (CNN)The floor of the Chembarambakkam reservoir is cracked open, dry and sun-baked. About 25 kilometers (15.5 miles) away, in Chennai, India's sixth largest city, millions of people are running out of water.

 

Chembarambakkam and the three other reservoirs that have traditionally supplied Chennai are nearly all dry, leaving the city suffering from an acute water shortage, said Jayaram Venkatesan, an activist in the city.

 

Srini Swaminathan, who took this photograph of Chembarambakkam reservoir from a plane, told CNN: "I have been living here since 1992 and have never seen anything like this before."

 

Due to an inability to collect sufficient rain water combined with low groundwater levels, the Tamil Nadu state government has been struggling to provide water to residents.

 

With the reservoirs dry, water is being brought directly into Chennai neighborhoods in trucks. Every day, hundreds of thousands of residents have no choice but to stand in line for hours in soaring summer temperatures, filling dozens of cans and plastic containers.

 

Indian residents stand around with plastic pots filled with drinking water at a distribution point in Chennai on June 19, 2019.

 

Suresh Subburaman, a resident of Chennai and owner of the Nivis Kitchen hotel, has been struggling to keep his business afloat.

 

"We are open and we are somehow functioning. But we are running at a no-loss, no-gain situation. This is our only business. We have no other option. We have to run it," said Subburaman.

 

"Earlier the water would come every day at home. Now, we get it every three to four days. We store the water in a small tank or 20-liter plastic pots at home," said Subburaman whose home is in Egattur neighborhood on the southern outskirts of Chennai.

 

M. Senthilsaravanan, another hotel owner and resident, said: "In (the) Chennai area, hotels and restaurants have shut down because we are not getting sufficient water and there is high demand."

 

At least 36 people dead in one of India's longest heatwaves

 

Senthilsaravanan lives in the Navalur suburb of Chennai and pays about 6000 rupees ($86) every other day for a tanker to deliver water to his hotel, Quality and Taste.

 

The private tankers come from the outer areas of Tamil Nadu state which is not suffering shortages. But the demand is so high they cannot supply on time, Senthilsaravanan said.

 

With supplies strictly rationed, many wealthier families have taken to relying on expensive private water tankers.

 

Although the municipal body has worked to prioritize low-income households, residents who book government water tankers could still wait up to a month.

 

It's not immediately clear how many are without water in Chennai presently.

 

Chennai's last census, conducted in 2011 showed the city's population at 4.6 million.

 

In 2017, 605,510 homes were tapped into a government-run water connection, according to a report from the Tamil Nadu state government's Department of Economics and Statistics. Each connection gets 120 liters per capita per day (lpcd) and during a drought, it is reduced to 70 lpcd, the report said.

 

Use of private tankers to provide water are mostly inaccessible to those living in the city's slums. Around 820,000 people live in slums in the city and cannot afford access to private tankers, the 2017 report said citing the 2011 census data.

 

CNN has reached out to the government of Tamil Nadu for comme

nt.

 

Droughts in India are an annual problem, but this year's water shortage has coincided with a fatal nationwide heatwave. As cities struggle to provide enough resources, those on the front lines of the crisis say it's only going to get worse.

 

"Governments are now scrambling to make sure people have water," said Jyoti Sharma, founder and president of FORCE, an Indian NGO working on water conservation. "Groundwater wells are drying faster and faster every year."

 

India's ongoing water crisis

Chennai is the latest casualty of a countrywide drought that has left 600 million people dealing with high to extreme water shortages, according to a 2018 report by Niti Aayog, a policy think tank for the Indian government.

 

Only a fourth of Indian households have drinking water at home, and about 200,000 people die each year due to inadequate supply or water contamination.

 

"It's increasingly becoming a pan-India problem," said Sharma. "Bangalore, Chennai, Mumbai once in a while, Delhi -- they're all in the news for the same reason. They're running out of water."

 

Indian residents use hoses to collect drinking water from a tanker in Sanjay, New Delhi.

 

An entire family in one of Chennai's slums gets just 30-40 liters (about 8-10 gallons) of water every day, said Venkatasan.

 

To put that into perspective, the average American household uses more than 300 gallons of water a day, according to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Tensions are now heightening over water provision. Water tanker trucks are being hijacked and violence is erupting between neighboring housing settlements, said Sharma. With barely enough water to drink, sanitation can take a backseat, leading to overflowing public toilets and poor female menstrual hygiene.

 

India grows bigger, hotter, and drier

Most of India relies on groundwater for its water needs, instead of traditional water harvesting systems. Decades of drilling into the earth to reach water has led to severe ground water depletion.

 

"This is primarily because of poor management of water bodies. We are completely dependent on the rain. The government should ensure that there is water harvesting," said Venkatesan.

 

Water every 10 days: The families on the front line of India's environmental crisis

 

One hundred million people, including those in the large cities of Delhi, Bangalore and Hyderabad, will soon be living in zero groundwater cities, according to the Niti Aayog report. This number will likely continue increasing, as the United Nations recently estimated that India's population will surge by almost 300 million by 2050, and it will become the world's most populous country.

 

Complicating the issue are the devastating effects of climate change. Monsoon rains have been more erratic and droughts more common, threatening farmer's harvests. This could cripple livelihoods across the predominantly agricultural country, where 80% of water is used to irrigate thirsty crops such as sugar cane and rice.

 

"Unless we adapt our water storage to suit the change in rain intensity, we're going to suffer really badly," said Sharma. "All parts of India -- rural, urban, everybody."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국민을 물로 보나]… 사진=중앙일보 입력 2019.11.19 [시사부타임즈] 조국 인사 잘못한거 다시 사과-...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홍콜 거리 청소하는 중국군 반바지와 티셔츠를 입은 중국 병사들이 트럭이 가져갈 수 있게끔 벽돌 잔해를 한 곳에 던...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6] QUEEN - Bohemian Rhapsody [YOU TUBE로 들으며 가사 보기]QUEEN - Bohemian Rhapsodysung by Freddie Mercury자유분방 예술인의 광시곡...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항문성교, 안전한가? 항문성교를 안전하게 하려는 남녀 입력 2019.10.20.SEARCH 원문 2019.10.19. [시사뷰타임즈] 항문성...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꽁보리밥 + 동죽이 들어간 완전 손칼국수 = 6,0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수침로 59(태평동) 입력 2019.6.21. [시사뷰타임즈] 칼국수는 대한민국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완전 악질] 은밀히 당신 컴에 침투하는 mapsgalaxy 툴바 이 악성 프로그램이 은밀히 침입하여 깔린 뒤, 구글 창의 모습 © SISAVIEW 입력 2017.8.8. [시사...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