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해리·메건, 왕실직무-전하 호칭 포기 “공적 기금도 안받겠다”



두 사람은 가볍게왕실 직무 포기

그러나 이민, 세금문제, 메건의 영국 시민권 문제 남았고

특히, 몇 백억에서 1천억 원이 넘는 경호비용 부담도 큰 문제

부부가 캐나다에 있을 경우 이 경호비 영국, 캐나다 중 누가 내나?

 

입력 2020.1.20

BBC 2020.1.9.

 

[시사뷰타임즈] 왕자 해리와 메건이 더 이상 자신들에게 부르는 전하라는 호칭도 쓰지 않을 것이며 자신들의 왕실 직무를 위한 공적 기금도 받지 않을 것이라 했다고 버킹엄 궁이 알렸다.

 

이 부부는 더 이상 여왕을 공식적으로 대변하지도 않을 것이다

 

서쎅스의 공작과 공작부인인 이 부부는 영국에 자신들의 집으로 남아있는 후락모어 카티즈(: Frogmore Cottage는 영국 버크셔 주 윈저 윈저 홈 파크의 일부인 Frogmore Estate에 퀸 샬럿 방향으로 1801년에 지어진 Frogmore House 부지에 있는 역사적인 2 급 주택)를 재단장하는데 쓰인 납세자들의 돈 240만 파운드(3765백만원)도 되갚을 의향이라고 버킹엄 궁 성명서엔 적혀있다.

 

버킹엄 궁은 새롭게 편제된 체제는 올해 봄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했다.


왕실 성명서는 이 부부가 고위 왕실 직위에서 물러나 영국과 캐나다에 자신들의 시간을 나누어 쓰겠다는 발표를 하자, 여왕이 이 두 사람의 미래에 대해 월요일 대화를 해본 뒤에 나온 것이다. 


여왕은 오랫 동안 대화를 하고 또 최근에 토론을 해 본 뒤에 향후 우리 손자와 그의 가족들을 위해 건설적이고 지지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아 내 기쁘다고 했다.

 

성명서에선 이어 해리, 메건 그리고 아키는 우리 가족 내에서 항상 사랑을 듬뿍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여왕은 손자 부부의 헌신적인 일애 감사하다고 하면서 특히 메건이 그토록 빨리 우리 가족의 일원이 된 것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일요일, 여왕은 성명서 발표 이후 처음으로 대중 속에 모습을 드러내며 욕 공작과 함께 교회에 당도했다.

 

버킹엄 궁은 또 다른 성명서에서 서쎅스 공장과 공작부인은 더 이상 전하라는 호칭을 사용하지 않을 것인 바 더 이상 왕실 가족으로 일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HRH(전하)His/Her Royal Highness의 약어로서 왕실 가족의 일부에게 쓰이는 말이다.

 

BBC 왕실 특파원 다니엘라 렐프는 ‘BBC 레디오 5 실황프로그램에서 부부가 자신들이 원하는 바를 처음 발표했을 때, 자신들의 진취적인 역할을 왕실 가족 내의 역할에만 국한 시킬 것이라고 했는데, 왕실 직무에선 물러나겠다는 내용에 관한 것이었다. 이것은 한 발 뒤로 물러나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완전 멀리 떠나 버린다는 것이다라고 했다.

 

렐프는 이 부부에게 내년에 걸려있는 의문은 이들의 상업적인 삶의 모습이 어떤 모습일 것이냐이다. “해리와 메건의 순수성을 실험하는 게 될 것이다라고 했다.

 

왕실 특파원 렐프는 왕실에선 이런 일이 일어난 적이 없었다고 했다.

 

버킹엄 궁은 이 부부가 공식적인 군사적 임명 위치를 비롯하여 왕실 직무에서 물러나야한다는 것이 요구된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킹엄 궁은 이 부부가 더 이상 공식적을 여왕을 대변할 수는 없겠지만, 이들은 그들이 하게될 모든 일은 지속적으로 여왕의 위엄을 받드는게 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했다.

 

버킹엄 성명서는 이 부부가 사적으로 자신들의 후원과 관계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럭비 리그 측에선 해리가 계속 후원자로 있게돼 매우 기쁘다고 하면서 그의 진정한 약속을 칭송했다.

 

보츠와나 코뿔소 보존창설자 맾 이브스는 자신은 이미 해리 집무실 측 한 관계자로부터 해리가 이 조직의 후원을 계속하길 원한다는 말을 들었었다고 했다.

 

이브스는 우리의 관계는 그렇게 되면 더욱 돈독해 질 것이라고 했다.

 

이 부부에 대한 신변 보안을 누가 제공하게 될 것인지 및 비용이 얼마나 들 것인지에 대해 많은 추측들이 있어왔지만, 버킹엄 궁은 그런 문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다.

 

해리와 메건의 새로 개설된 웹사이트인 sussexroyal.com,은 여왕이 서쎅스 공작과 공작부인의 역할과 직무에 대한 정보는 적절한 절차에 따라 이 웹사이트에 속속 새롭게 올려질 것이라고 말한 이후, 내용이 증보됐다.

 

이달 초, 해리와 메건은 체제 내애서 진취적이면서도 새로운 역할을 새로 창출하기를 원한다고 했는데, 이들은 재정적으로 독립하고 자신들의 시간을 영국과 북미(캐나다) 쪽에 나누어 쓰게될 것이다.

 

지난해, 두 사람은 모두 왕실 생활 및 언론의 관심이 힘들다는 말을 했었다.

 

해리는 자신의 아내 메건이 자신의 어머니(: 다이애너 공주)를 죽음으로 이끌었던 그 똑같은 세력들의 희생양이 될 것 같아 우려된다는 말을 했었다.

 

메건이 주장하는 사적인 편지를 게재했다는 이유로 일요일 메일 지를 상대로 한 소송은 메건의 아버지가 메건에게 불리한 증언을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낳았다.

 

곧 방영될 채널 5 방송국의 기록물을 위한 논평에서, 타머스 마클은 해리 부부가 왕실 사족의 가치를 떨어뜨리고 있고” “누추하게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어린 여자 아이들 모두는 공주가 되길 바라고 메건은 공주가 됐는데 이젠 공주 직위를 던져버리고 있다고 그는 말하면서 메건이 돈을 위해 공주직을 던져버리는 거 같다고 했다.


 

훨씬 더 깨끗하게 쉬는 것에 대한 생각은 더 힘들어

 

두 사람은 우리 가족 중에 사랑을 듬뿍 받는 사람들로 늘 있게 될 것이라고 여왕은 적었다.

 

그러나 여기에 문제가 있다. 왕실 직함은 없다. 왕실 직무도 없다. 군사적으로 임명되 직함도 없고 왕실의 일원으로 돌아보는 것도 없으며 이들의 시간 대부분은 캐나다에서 보냈고, 공적인 돈도 없다.

 

이런 것보다 더 깨끗하게 쉴 수 있는 것에 대해 생각한다는 것은 더욱 힘들다. 해리와 메건은 아직도 왕실 가족의 일원으로 돼있지만, 사실상은 더 이상 왕실 가족이 아니다.

 

초기의 이야기는 훨씬 더 짬뽕 생활이었던 바, 아마도 해리와 메건이 왕실 직무를 계속해 나가되 사진들의 시간을 영국과 캐나다에 균등하게 쓴다는 것이었을 게다.

 

그러나 모순되는 내용 및 이해 갈등이 너무 많았다.

 

아직도 철저히 검토해야 할 세세한 내용들이 많다.

 

그리고 전체적인 일들은 1년 뒤에 재검토 될 것이다.

 

그러나, 유명인사임은 확실하지만 다른 류의 왕족으로서의 해리와 메건을 새로운 삶이 기다리고 있다.


 

운용 가능한 상황

 

일부 사람들은 두 사람의 미래 입지 -영국과 캐나다에서 이들이 낼 세금 및 이민의 상태 등에 대한- 가 답이 없는 채로 남아있다는 의문늘 갖는다.

 

메건이 여전히 영국에서 어느 정도 시간을 보내는 일이 뒤따르게 해 줄 영국 시민권을 얻을 의향인지는 아직 알려져 있지 않다.

 

두 사람이 영국과 캐나다 양쪽에서 시간을 나눠 쓰겠다는 의향들이지만. 그들은 대부분의 시간을 캐나다에서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여왕의 전 언론 담당관 디키 아비터는 새롭게 체제를 정비하려면 수용가능한 결론 문제로 왕실 가족에 위기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해리와 메건이 폭탄선언 식 발표로 꽤나 좋은 듯안 일을 말했지만, 이건 양측 모두 이기는 상황이다. 이건 그들이 전체적인 판을 뒤엎지 않으면서도 최상으로 떠올린 거래 내용이다.”라고 했다.

 

이것은 운영가능한 상황이며, 1년 뒤에도 문이 그냥 좀 열려 있을 수 있는 건지 재검포 하게될 그런 상황이다”?


 

미래를 위한 청사진?’

 

그러나 상류사회인 왕실 특파원 케이티 니콜은 해리와 메건이 왕실 직무에서 멀리 떠나 버리는 것은 왕실 체제로선 손실이라고 했다.

 

니콜은 두 사람은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취득햇으므로 이겼지만, 즉 왕실 가족으로부터 독립. 왕실 가족은 손해를 보는게 될 것이다. 해리와 메건은 왕실 가족들에게 대단히 마법같고 유별난 딱지를 붙여주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니콜은 두 사람과 왕실의 압의는 앞으로 어린 왕실 가족들에게 똑 같이 할 길을 닦아 주는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니콜은 찰스 왕저는 군살을 뺀 군주정을 원했다. 찰스의 이런 말은 앞으로 군주정이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일 수도 있다. 만일 이렇게 작은 군주정이 효과가 있다면, 그리고 만일 성공적이라면, 미래의 세대에게 있어선 청사진일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왕실 재무 전문가 데이빗 맥클러는 아직도 해결돼야 할 한 가지 의문은 두 사람이 캐나다에 있을 때와 관련된 보안 청구서 발행이라고 했다.

 

그는 ‘BBC 아침식사프로그램에서 보안 청구액은 1년에 1억 파운드(1,506억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되는데, 캐나다의 한 보안회사는 해리와 메건이 영국 밖에 있을 때 이들을 보호하는데 드는 비용이 1년에 700만 파운드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캐나다인들은 계산할 때 적극적인 사람들이 아니기에, 난 누가 이 돈을 지불해야 하느냐는 문제를 놓고 캐나다 및 영국 정부가 열띤 논란에 싸일 것임을 확신한다고 했다.

 

그는 만일 이 두 사람이 자신들이 상업적으로 돈 벌 기회를 극대화하기로 계획을 세운다면 이 두 사람이 이 비용에 대한 기여를 해야한다는 압박을 박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건과 해리는 이미 캐나다와 영국에서 사는 쪽으로 국면 전환을 시작했다.

 

이런 조치는 여왕, 웨일즈 왕자 그리고 캠브리즈 공작 등의 동의를 얻은 것이다.

 

공작부인인 메건은 현재 아들 아키와 함께 영연방인 캐나다에 있는데, 이곳에서 이 부부는 축제기간 동안 6주를 보냈다.

 

화요일, 메건은 빈곤 속에 사는 10대 소녀들을 위해 운동을 벌이는 밴쿠버에 있는 한 자선단체를 찾았다.

 

목요일, 공작인 해리는 버킹엄 궁에서 월드컵 럭비리그 조추첨을 개최했는데, 아내와 왕실 생활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한 이후로 처음 개최한 대중 행사였다. 



Harry and Meghan drop royal duties and HRH titles

 

9 January 2020

 

Prince Harry and Meghan will no longer use their HRH titles and will not receive public funds for royal duties, Buckingham Palace has announced.

 

The couple will also no longer formally represent the Queen.

 

The Duke and Duchess of Sussex intend to repay £2.4m of taxpayer money for the refurbishment of Frogmore Cottage, which will remain their UK family home, the statement added.

 

The new arrangement comes into effect in spring this year, the palace said.

 

The statement comes after the Queen held talks with the couple on Monday about their future, following their announcement that they wanted to "step back" as senior royals and divide their time between the UK and Canada.

 

The Queen said following "many months of conversations and more recent discussions" she was "pleased that together we have found a constructive and supportive way forward for my grandson and his family".

 

"Harry, Meghan and Archie will always be much loved members of my family," the statement continued.

 

She thanked them for their "dedicated work", adding that she was "particularly proud of how Meghan has so quickly become one of the family."

 

On Sunday, the Queen made her first public appearance since the announcement, arriving at church with the Duke of York.

 

Image copyrightPA MEDIA

Image caption

The Queen smiled broadly as she was greeted at St Mary the Virgin Church in Norfolk

 

In a separate statement, Buckingham Palace said: "The Sussexes will not use their HRH titles as they are no longer working members of the Royal Family."

 

HRH, an abbreviation of His/Her Royal Highness, is used as part of the title of some members of the royal family.

 

BBC royal correspondent Daniela Relph told BBC Radio 5 Live: "When they first issued that statement about what they wanted, they talked about forging this progressive role within the Royal Family, about stepping back from royal duties. This isn't stepping back, it's stepping away entirely."

 

She said the question that will "hang over them" for the next year is what their commercial life will look like. "This will be a test of the integrity of Harry and Meghan," she said.

 

"Nothing like this has ever happened before" royal correspondent Daniela Relph explains

 

As well as repaying the cost of refurbishing Frogmore Cottage, the couple will pay a "commercial rent" for the property.

 

Buckingham Palace said the duke and duchess understood they were required to withdraw from royal duties, including official military appointments.

 

"While they can no longer formally represent the Queen, the Sussexes have made clear that everything they do will continue to uphold the values of Her Majesty," it said.

 

The statement added that the pair would continue to maintain their private patronages and associations.

 

The Rugby Football League said it was "delighted" to continue to have the duke as patron, praising his "genuine commitment".

 

Map Ives, director and founder of Rhino Conservation Botswana, said he had already been told by an official in Harry's office that the duke "wants to continue" his patronage of the organisation.

 

"If anything our relationship should get stronger," Mr Ives said.

 

There has been much speculation on who will provide security arrangements for the couple and how much it will cost, but the palace said it would not comment on such matters.

 

Image copyrightYUI MOK/PA WIRE

Image caption

Prince Harry hosted the Rugby League World Cup draw at Buckingham Palace on Thursday

 

Harry and Meghan's new website, sussexroyal.com, was updated following the Queen's statement to say: "Information on the roles and work of the Duke and Duchess of Sussex will be updated on this website in due course."

 

Earlier this month, Harry and Meghan said they wanted to create a "progressive new role" within the institution, where they would be financially independent and divide their time between the UK and North America.

 

Last year, they both spoke about the difficulties of royal life and media attention.

 

The duke said he feared his wife would fall victim to "the same powerful forces" that led to his mother's death.

 

A legal case against the Mail on Sunday for publishing what the duchess says was a private letter has also raised the prospect of her father testifying against her.

 

In comments for a forthcoming Channel 5 documentary, Thomas Markle accused the couple of "cheapening" the Royal Family and "making it shabby".

 

"Every young girl wants to become a princess and she got that and now she's tossing that away," he said. "It looks like she's tossing that away for money."

 

'Harder to think of a much cleaner break'

 

They will always be, the Queen writes, "much loved members of my family".

 

But that's about it. No royal title, no royal duties, no military appointments, no tours, most of their time spent in Canada, no public money.

 

It is harder to think of a much cleaner break than this. Harry and Meghan are still members of the Royal Family, but they are effectively no longer royal.

 

The early talk was of a much more mixed life - one where perhaps Harry and Meghan continued with some royal duties, dividing their time equally between the UK and Canada.

 

But the contradictions and conflicts of interest were too many.

 

There are still lots of details to thrash out.

 

And the whole thing will be reviewed after a year.

 

But a new life awaits Harry and Meghan - celebrities, certainly, but a different kind of royalty.

 

'A workable situation'

 

Some questions about the couple's future status remain unanswered, including what their tax and immigration status will be in the UK and Canada.

 

It is not yet known whether Meghan still intends to gain British citizenship, which would entail her spending a certain amount of time in the UK.

 

While the couple intend to divide their time between the UK and Canada, it is expected that they will spend the majority of their time in Canada.

 

Former press secretary to the Queen Dickie Arbiter said the new arrangement brings a crisis for the Royal Family to an acceptable conclusion.

 

"It's a win-win situation. It's the best sort of deal that they could have come up with, without totally upsetting the apple cart - although Harry and Meghan made a pretty good job of that with their bombshell announcement," he said.

 

"It's a workable situation and it's a situation that is going to be reviewed after a year which kind of indicates that the door might be just left ajar."

 

Blueprint for the future?

 

But Katie Nicholl, Vanity Fair royal correspondent, said Harry and Meghan stepping away from royal duties was a loss for the institution.

 

"The Sussexes have won because they've got what they want, which is independence from the Royal Family. I do think the Royal Family will have lost out. Harry and Meghan brought a very magical and unique brand to the Royal Family," she said.

 

She said that the agreement could also pave the way for younger royals, however.

 

"Prince Charles wants a slimmed-down monarchy. Maybe this is all in keeping with how the monarchy sees itself moving forward. If this works, if it's seen as a success, I think it could be a blueprint for future generations," she said.

 

One question that still needs to be resolved is the issue of their security bill when they are in Canada, said David McClure, an expert on royal finances.

 

He told BBC Breakfast that the overall royal security bill was estimated at more than £100m a year, and that one Canadian security company believed it would cost about £7m a year to protect Harry and Meghan when they are out of the UK.

 

"The Canadians are not keen on picking up the tab, so I'm sure there will be quite heated discussions between the Canadian government and the British government as to who pays for it," he said.

 

If they plan to "maximise the commercial opportunities", the Sussexes may come under pressure to contribute to that cost, Mr McClure added.

 

Image copyrightAFP/JUSTICE FOR GIRLS

Image caption

Megan this week visited a girls' charity in Vancouver

 

Meghan and Harry have already begun a transition phase of living in Canada and the UK.

 

The move was agreed by the Queen, Prince of Wales and Duke of Cambridge.

 

The duchess is in the Commonwealth country with son Archie, where the Sussexes spent six weeks over the festive period.

 

On Tuesday she visited a charity in Vancouver which campaigns for teenage girls living in poverty.

 

On Thursday, the Duke of Sussex hosted the Rugby League World Cup draw at Buckingham Palace - his first public event since he and his wife said they would step back from royal life.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절대부족 세계 의… "개처럼 벌어 정승처럼 쓰라" 입력 2020.4.6. [시사뷰타임즈] 지금 이 시각 현...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세계 관심 사로잡은 비엣남의 코로나바이러스 노래 [BBC 제공 영상으로 보고 듣기]입력 2020.3.6.BBC 게재 2020.3.6. [시사뷰타임즈] 비엣남에선, 보건...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7] Terry Jacks - Seasons In The Sun [YOU TUBE로 들으며 발음보기]Terry Jacks - Seasons In The Sun (Official Audio)테리 잭스 - 아무 것도 모...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초간단 요리: 구운 식빵으로 만드는 피자 글: 쟈스틴 패티슨입력 2020.3.22BBC 원문 최근[시사뷰타임즈] 아주 쉬운 치즈맛 나는 조리법...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앉을 자리 없는 “최고집국수 잔치국수” 40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선화동 구 법원 4거리 입력 2020.3.24 [시사뷰타임즈] 이 집은 대단히 많이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싸이클로니스 백업(Cyclonis Backup), 랜섬웨어로부터 데이터 보호-안전하게 백… 싸이클로니스(Cyclonis Limited)가 클라우드와 강력한 AES-256 암호화를 활용해 사용자들이 랜섬...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