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씨, 살인죄로 20년 복역 후 나온 이춘재의 자백


이춘재의 고등학교 졸업사진과 화성연쇄 살인자 얼굴 합성 그림.(Credit: Korea Times)

 

입력 2020.5.24.

CNN 원문 2020.5.24

 

[시사뷰타임즈] 1988년 가을, 13살짜리 소녀가 자신의 잠자리에서 강간당하며 살해됐다.

 

이 범죄는 그 어떤 곳에서라도 충격을 줄 것이었지만, 한국의 수도 서울 인근의 교외 지역인 화성에선, 이와 같은 살인 사건이 불안감을 주며 정기적으로 일어나고 있었다. 살해된 소녀는 화성에서 2일 만에 8번째로 죽임을 당한 여자였다.

 

10대 소녀가 살해되고 나서 거의 1년 후, 막 저녁 식사를 하려던 22세 수선공 집에 경찰이 왔다.

 

뭐 때문에 이러는 겁니까?” 윤씨는 -그의 전체적인 이름은 용의자와 범죄인의 사생활을 보호해주는 법 때문에 공개되지 않는다- 이렇게 물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그는 경찰이 오래 걸리진 않을 것이다라고 대꾸했다고 말한다.

 

경찰관들은 그를 현지 경찰서에 책상이 하나만 있는 작은 수사실로 데리고 갔고, 그곳에서 그에게 13살 소녀의 강간과 살인에 대해 3일 동안 심문했다. 결국, 경찰관들은 자백을 뽑아 냈다.

 

윤은 경찰에 살인을 저지른 날 밤에, 그는 바람 좀 쐬러 산책에 나섰다고 그의 변호사가 입수한 기록엔 기록돼 있다. 산책을 하는 동안, 그는 몇 번을 쉬어야 했는데, 어린 시절의 소아마비가 그를 악성 절름발이로 만들어 놓았기에 군대 강제 징집에서도 면제됐다. 한밤중 쯤 됐을 때, 윤은 불이 켜져 있는 집 한 채를 봤고 갑자기 강간을 하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고 그가 고백했다는 사본에 나온다. 윤은 그 집으로 기어 올라 들어가서, 부모가 옆 방에서 잠 자고 있는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어린 소녀를 급습했다고 경찰에 말했다는 것이다.

 

그 이후 윤은 자신의 옷을 불태워 버리고 집으로 왔다는 것이 그 고백의 내용이다.

 

이 소녀와 소녀의 가족에 대해 알려진 것은 거의 없고, 부모는 언론에 결코 말하지 않았다.

 

윤씨의 이야기는 뭔가 더 분명한 바: 그는 13살 짜리 소녀를 강간하고 살해하는 죄를 범했으며 종신 징역을 선고받았는데, 항소에 따라 징역형이 경감됐다는 것이다. 그는 20년 뒤 감방에서 석방됐다.

 

문제는, 윤은 자신이 그런 짓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다는 점이다.



 

모든 사람을 모든 사람이 아는 곳

 

1986년 이전, 화성이란 곳은 폭력 범죄 류가 일어나지 않는 곳이었다. 이 지역엔 116천명 정도가 있었는데, 숲이 있는 언덕 및 논 사이에 있는 여러 마을이 흩어져 있는 마을에 살았었다.

 

그러한 마을들 중의 한 곳이 태안읍이었고, 이곳에 윤씨가 살았었다. 1990년대에, 태안읍은 쌀 막걸리 술집 및 다방들이 있는 분주한 공동체었고 현지인들은 모여서 수다떨기들을 좋아했다. 많은 사람들이 근처에 있는 공장에서 일했는데, 이 공장들 중 많은 곳이 전구와 같은 전기 용품을 만들고 있었다고 윤씨가 일했던 농장기계 수리점을 운영했던 홍성재씨가 말했다. 그 외 다른 사람들은 벼 농사를 하는 농부 일을 했는데 번화가에 있는 사람들 조차도 우유를 위해 소를 키웠다. 태안읍에 있는 모든 사람은 서로를 다 알고 있다고 홍성재씨는 말했다. 살인사건들이 있기 전, 실제로 범죄가 있었다는 말은 없었고, 가끔 강도나 (절도를 위해) 주거에 침입하는 사건만 있었다고 한다.

 

홍씨는 하지만 우린 모두 가난했고 잃을 것도 많지 않았었다고 했다.

 

그런데, 1986년 상황이 바뀌었다. 같은해 9, 여자 한 명이 살해됐는데, 화성 살해사건으로 알려지게 된 연쇄 살해사건들 중 처음으로 일어난 것이었다. 1991년이 될 때까지, 여자 열명과 소녀들이 화성 지역에서 살해됐는데, 이 가운데 잠자리에서 살해된 13세 소녀 사건이 포함돼 있다. 이 모든 사건에서 희생자들은 모두 강간 당했으며, 많은 경우 희생자들의 의류 품목들인, 스타킹이나 블라우스 등이 살해에 이용됐다. 희생자들 중엔, 가정 주부, 여학생, 그리고 백화점 점원 등이 포함돼 있었다고 이 사건들 수사와 관련이 있는 하승균씨는 말한다.

 

가장 어린 여자는 십대 소녀이고 가장 나이가 많은 여자는 71세 여자였다고 경찰기록에 나온다.

 

아무도 안전하지 못한 듯 했다.

 

살인사건들이 계속 일어나자 화성 사람들은 더욱 두려워지게 됐다.

 

주민들은 부대를 결성하여 밤이면 거리를 순찰했고 몽둥이로 무장했다. 여자들은 어두워진 후엔 박에 나가는 것을 피했다.

 

1980년대, 화성의 또다른 마을인 진안리에 있는 한 공장에서 일을 했던 55세 박씨는 가로등이란 건 없었고 매우 어두웠다고 했다. CNN은 이들의 이름 전체를 사안의 민감성 때문에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그는 사람을 만날 때면 난 버스를 타곤 했다. 난 놀라 있었다. 빨간색 옷은 입지 말고 어두워 진 후엔 나가지 말라는 말을 들었다살인자가 빨간색 옷을 입고 있는 여자들을 급습한다는 소문이 돌았었다고 하씨는 말했다. ”빨간 옷에 대한 소문(살인자를 끌어들이는)에 대한 소문이 무성했다. 세 번째 살인 사건은 이 아무개라는 여자인데 수원에 있는 백화점에서 일하는 여자였다

 

태안읍 주민인 홍 아무개씨는 남자들은 경찰에 심문당할까봐 두려워했다고 말했다. 마을은 고요하며 기괴해졌다고 그는 말하면서 우린 범인으로 오인될까봐 걱정을 했고 그래서 밖에 술 마시러 나가지도 앉았다. 설사 우리가 아무 짓도 하지 않았더라도 세상 일이란 게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방향으로 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수사

 

첫 번째 희생자가 살해됐을 때, 수사받을 책임은 현지 주민들에게 떨어졌다. 그러나 여자 세 명이 3달 만에 죽은 채로 발견되자 경찰은 인근 도시에 있는 수사관들에게도 도움을 청하게 됐다. “세번째 살인사건부터, 경찰은 심각한 사건으로 보았다. ”이 사건들은 널리 언론들이 보도했고 현지 주민들은 겁에 질려있었다고 형사인 하씨는 말햇는데, 그는 수사 지휘관들 중 한 명이며 지난해 자신이 수사하고 있는 이 사건들을 부각시키기 위해 만든 한국 유튭 방송에서 장신간 면담도 한 인물이다.

 

그때까지, 경찰은 자신들이 연쇄살인범을 찾고 있는 것이라고 확신했지만, 하씨는 수사관들이 얻은 단서는 미미하다고 했다.


당시는 감시 사진기나 휴대전화 추적이란 건 없던 시절이었고 DNA 증거가 널리 이용되지도 않았던 때였다. 경찰은 살인자를 잡으려면 뭔가 더 창조적인 다른 조치에 의존해야 했다.

 

최초의 5가지 살인 사건은 화성에서 반경 6km 이내에서 일어났기에, 경찰은 2개조로 나뉘어 퍼쳐있되 100m 마다 배치됐다고 하 수사관은 말했다. 그러나 이런 방식은 효과가 없었던 바: 다음 살인 사건은 경찰리 없는 곳에서 일어났기 때문이다.

 

일부 여자 경찰관들이 붉은 색 옷을 입고 살인자를 유인하려 해봤고, 다른 경찰들은 손가락 하나가 없는 남자를 찾을 수 있게끔 말해 줄 수 있는 천리안을 가진 사람들에게 갔으며, 일부는 너무 낙담을 한 나머지 부두교 허수아비에 대한 미신적 행위를 하기도 했다고 하 수사관은 말했다.

 

그러나 살인사건들은 계속 일어났다. 경찰은 한국에서의 한 수사기록 상으로 이 사건에 2백만 날 이상을 허우적거렸다고 연합뉴스 통신사는 보도했다. “우리가 (희생자의 몸을) 더욱 보면 볼수록, 살인자에 대한 분노속에 우리의 무력감은 더더욱 감출 수 없었다고 하 수사관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튭에서 말했는데, 그는 이제 70대이며 은퇴했다.

 

살인자의 흔적을 찾느라 논과 밭에서 여러달을 보내게 되자, 우리의 살인자에 대한 증오는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었다고 말할 수 있었다.”

 

윤씨는 10가지 살인 사건 중 유일하게 유죄로 돼있는 사람이었다. 경찰은 윤씨가 살인을 모방하는 범죄를 저질렀다고 의심했었는데, 모든 다른 희생자들은 집 바깥에서 살해되고 있었다고 하 수사관은 말했는데, 그는 윤씨 조사엔 관여하지 않았었다.

 

다른 9가지 살인 사건들도 풀린 것이 없다.



 

돌파구

 

여러해 동안, 한국에서 가장 악명높은 살인사건들 중 한가지가 절대로 발견되지 않을 듯했다. 이 수수께끼는 기생충을 제작한 봉준호 감독의 2003년 영화인 살인의 추억에서 다시 논의 됐다. 그리고 몇 년 지나, 마지막 희생자에 대한 출소기한법(; 出訴期限法: 소송 제기를 소송 원인 발생 후의 일정 기간 내로 제한하는 법률. 소멸 시효와 같은 역할을 함) 시한이 만료되면서, 희생자 가족들에겐 -설령 살인자가 발견됐다고 하더라도- 심판이나 재판 등이 전혀 없게될 것임이 분명하게 됐다.

 

그러나 살인사건들은, 화성에 있는 여러 마을들이 결국 작은 소도시로 바뀌었음에도, 화성의 집단적 추억을 떠나지 않았다. 그리고 경찰은 자신들의 수색 작업을 포기하지 않았다.

 

20199, 가장 최근이 이 사건 수사를 책임지게 된 경기 남부 주 경찰 치안감 반기수가 폭발적인 발표를 했다. 7, 경찰은 자신들의 사류철 속에 30년 동안 보유하고 있어온 증거를 국립 법의학기관에 DNA 검사를 위해 보냈다.

 

최소 3명의 살인자들에게서 나온 DNA 증거는 한 사람과 일치하고 있었으니, 그가 바로 이춘재다. 한국 법무부와 대전 법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춘재는 현재 1994년 자신의 처제를 강간-살해한 혐의로 감옥에서 무기징역을 살고 있다고 한다. 이것은 한국에선 엄청난 소식이었다.

 

한달 뒤, 또 다른 진전 상황이 있었다. 이춘재는 화성 살인사건 10가지 모두와 경찰이 세부 내용을 제시하지 못한 4가지 다른 사건들에 대해서도 자백했다.

 

이춘재는 상세한 자백을 했는데, 경기 남부 주 경찰 기관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살해를 한 위치들을 종이에 그리기까지 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이건 한국에 대한 모든 의문을 촉발시킨 중요한 것이었다고 하면서 희생자들과 그들의 가족들은 진실을 강력히 요구해 왔었다고 했다.

 

이춘재의 자백과 과학적 검증 결과 등은 한국에서 가장 악명 높은 살힌 사건들 중 하나에 있어 주요한 돌파구였다. 그러나 이것은 또한 관련 당국을 곤란한 입장에 놓이게도 했다.

 

만일 이춘재가 10명 모두를 살해했다면, -13살짜리 소녀도 포함하여- 윤씨는 자신이 저지르지도 않은 살해 사건으로 20년을 감옥에서 보낸 것이 된다.

 

이춘재의 자백만으로 윤씨의 이름을 깨끗하기 하기엔 불충분하다. 법의 눈으로 볼 때, 윤씨는 여전히 유죄 살인자이다.



 

잠들 수 없었던 3

 

이러한 날 동안, 50대가 된 윤씨는 남과 어울리기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그는 서울에서 기차로 몇 시간 거리에 있는 충청북도의 한 가죽 가공 공장에서 일하고 있으며, 여전히 절뚝이며 걷는다. 표면상으로만 볼 때, 그는 즐거우며 사교적이고 커다랗게 말하며 자유롭게 웃는다.

 

그러나 그의 삶은 힘든 것이어왔다.

 

어릴 때, 윤씨의 가족은 여기 저기로 이사를 다녔다고 윤씨는 말한다. 윤씨가 3학년일 때 그의 엄마는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그 후로 아버지는 사라졌고, 윤씨는 학교를 그만두고 일하기 시작했다. 그는 화성에 오게됐고, 이곳에서 1년 동안 튀김닭집 밖에서 구걸을 했었다고 그는 말한다. 11살 쯤 됐을 때, 그는 농기구 점에서 일하기 시작했고 22살때까지 자격증을 갖춘 기술차가 되기 위한 훈련을 받고 있었다.

 

윤씨는 골초이며 여자와 사귀어 본 적이 없다고 경찰에 자백했다. “난 여자애들에게 말조차 걸어보려 하지 않았는데, 나같이 장애인인 자를 아무도 좋아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분이었다고 그는 말했다.

 

윤씨를 과거에 고용하고 있었던 사잔은 그를 항상 약간 슬픈 상태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난 그것이 그가 부모가 없이 성장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홍씨는 말하면서 그는 말을 썩 또렷하게 하는 편이 아니었으며 자신의 감정을 많이 표출하지도 않았다. 그는 그래도 기계들을 수리하는데는 탁월한 사람이었다고 했다.

 

경찰이 자신을 데리고 가버린 뒤, 윤씨는 수사실에서 3일 동안 수갑을 차고 있었다고 기억한다. 그는 거의 먹지도 않았으며, 오로지 화장실에 가는 것만 허용됐다. 그가 언제라도 자려고 하면, 경찰이 깨워 일으키곤 했다.

 

윤씨는 그때는 악몽과 같았었다고 말하면서 사람이 3일 동안 잠을 못자면, 자신이 뭔 말을 했는지 모르게 된다. 자신이 한 것도 기억하지 못하고 타당하게 생각을 할 수가 없게 된다고 했다.

 

그냥 경찰들의 질문을 따라 가는 것 뿐이다..계속 반복해서

 

요즈음, 윤씨는 자신이 학대를 받았다고 생각하지만, 그 당시 윤씨는 법이란 것에 대해선 몰랐었다. 그는 초등학교도 끝마치지 못했었으므로.

 

윤씨는 1988년 소녀 한 명을 강간-살해했다는 혐의로 감옥에서 20년을 복역했다. 그는 현재 재심을 통해 자신의 유죄를 뒤집으려 하고 있다.

 

윤씨는 결국 자백서 3장에 서명했고 재판에서 사형이 안되길 바라면서 살인을 시인했다. 그는 20년을 복역했다.

 

홍씨는 윤씨는 감옥에서 세월을 보내면서 모든 것이 너무도 불공평하다고 느겼을 것이 분명하다고 했는데, 홍씨는 윤씨가 감옥으로 갔을 때 윤씨의 기술이 없으면 자신의 회사를 지속할 수가 없이게 사업을 접었었다. 홍씨는 난 내 사업을 잃었지만, 윤씨는 인생을 잃었다고 했다.

 

지난해 12, 경기 남부 주 경찰은 경찰관 7명의 행위에 대해 그리고 13살 소녀 살인 사건에 대해 원래 수사를 하고 있었던 검사 한 명에 대해 공식적으로 조사를 시작했는데, 조사 내용엔 체포하는 동안 권력 남용이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재 검토하는 것도 포함돼 있다. 이 조사 결과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윤씨가 겪은 일은 그 시절엔 완전 비통상적인 게 아니었다. 1980년대엔, 경기 대학교 법의학 심리학 교수인 이수정에 따르면, 한국에서 자백을 추출해 내기 위해 오랬동안 잠을 안자게 하는 것이 범죄 용의자들에겐 흔한 일이었다고 한다. 

 

그 당시엔 증거도 없는 자백만으로도 어느 사람을 유죄로 만들기에 충분했었다고 이수정은 말한다.

 

그리고 경찰이 고문을 가했다고 고발한 것은 윤씨 뿐만이 아니었다. 화성 살인 사건에더 다른 용의자들을 변호했던 변호사 김칠준은 많은 사람들이 조사를 받는 동안 학대를 당했었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변호해 준 사람들 중 한 명인 김씨는 미국에 있는 한 영매(무당)이 김씨를 꿈에서 보았었다고 말한 뒤, 4번째-5번째 화성사건 용의자로 고발됐었다고 했다. 김씨는 고문과 심문에 굴복할 수밖에 없었는데 1995년 정부에 사신의 손해에 대한 보상을 제대로 청구했다.

 

김칠준은, 그러나 김씨는 2년 후 우울증으로 인한 병치레 및 정신적 외상후 심리적 장애 등으로 자살했다고 말한다.

 

지난해, 수석 검사관 반기수는 경찰들은 원래의 조사기간 동안 경찰관들이 용의자들을 학대했는지의 여부를 조사하며 매운 해산물 국으로 물고문 당한 사람의 주장을 거론했다.

 

그러나 이들 경찰관들에게 혐의가 주어질 가능성은 절대로 없다. 출소제한기간은 이러한 주장에도 역시 시효가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난 내 명예를 되찾고 싶다

 

윤씨는 오명을 씻기로 작정했고 그가 청구한 재심은 이번 주에 시작된다. 한국에선 이런 재심 자체가 드문 일이다.

 

재심에 대한 청구 중 극히 일부가 받아들여졌고 이런 재심은 일반적으로 새로운 증거를 요구한다는 것이 재심 법적 대응을 전문으로 하는 허 윤 변호사의 말이다.

 

윤씨 변호사들 중 한 명인 박준영은 세간의 아목을 끈 화성 연쇄 살인 사건 이외의 경우 20년 이상 증거가 보존돼 있는 것은 드문 경우라고 했다.

 

윤씨의 사례에서, 이춘재의 자백 내용은 중요할 것이다. 유죄 판결이 난 살인자가 재판관 3명 앞에서 증언을 갈 가능성이 있는데, 이 재판관 3명은 윤씨의 유죄를 뒤엎을 함아 았는 사람들이라고 박준영은 말했다.

 

윤씨가 무죄가 될 좋은 기회가 있다. 금요일 사전 재심 청문회에서 청문회를 주재하던 판사는 윤씨의 그릇된 유죄판단에 말로 사과했다.

 

하지만, 윤씨의 사례에는 아직도 몇 가지 문제가 있다. 이춘재의 DBA가 살인자들의 숫자와 일치한다고 해도, 경찰은 그 어떤 DNA13살 소녀의 것과 이춘재의 것이 일치한다는 발표를 하진 않았다.

 

또한 국립 법의학 기관의 전문가가 적은 1989년 보고서에 따르면, 현장에서 발견된 음모가 윤씨의 것과 40% 일치한다고 했다.

 

이러한 음모들은 DNA 검사를 한 것이 아니며, 이 음모들이 윤씨의 것과 설령 결국 일치한다고 할지라도, 변호사 박준용은, 윤씨에게서 채취한 음모와 살인 현장에서 가져온 증거물과 솎이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한다. 법정은 국립법의학 기관에게 음모의 DNA를 추출하라고 지시했다고 박준영은 말했다.

 

재심은 몇 달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윤씨에게 죄가 없다고 결정될 경우, 윤씨는 보상을 청구하는 주장을 할 수가 있다고 박준영은 말한다.

 

윤씨는 자신이 잃어버린 20뇬을 보상해 줄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다고 말한다. 10년전, 그가 감옥에서 풀려나왔을 때 조차도, 세상은 너무도 달라져 있어서 처음엔 감옥으로 다시 되돌아가고 싶어했다고 한다. 윤씨는 적응하는데 3년이 걸렸다면서 난 살 수가 없었다. 감옥에서의 내 생활양식은 내가 당면한 새로운 세계를 수용할 수 없었다고 했다.

 

난 나에 대한 그릇된 고발을 벗기고 싶으며 내 명예를 되찾고 싶다. 난 이걸로 만족하고 싶다. 그리고 그게 전부다라고 윤씨는 말한다.

 

윤씨는 이춘재가 이 범죄로 결코 심판받지도 않을 것이며, 경찰관들이 이춘재를 고문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그는 말하는데, 조그만 경찰서 수사실에서 잠을 잘 수 없이 보낸 밤들 이후로 너무 많은 세월이 흘러갔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잔지 그의 남은 여생을 순수한 사람으로 살고 싶어한다.

 

난 내게 씌워진 오명을 벗기어서 내 명예를 되찾고 싶다.”면서 난 이런 걸로 만족하고 싶으며 그게 원하는 전부이다,”라고 했다. 




He spent 20 years in prison for murder. Then someone else confessed to the same crime

 

By Julia Hollingsworth, Yoonjung Seo and Jake Kwon, CNN

Updated 0328 GMT (1128 HKT) May 24, 2020

 

(CNN)In the fall of 1988, a 13-year-old was raped and murdered in her bed.

 

The crime would have been shocking anywhere else, but in Hwaseong, then a rural area near South Korea's capital Seoul, murders like this were happening with disturbing regularity. She was the eighth female to be murdered there in two years.

 

Nearly a year after the teen was killed, police arrived at the house of a 22-year-old repairman, just as he was about to eat dinner.

 

"What's this about?" Yoon, whose full name is not being published due to a South Korean law that protects the privacy of suspects and criminals, remembers asking. "It won't take long," he says police replied.

 

The officers took him to a small interrogation room with a single table at the local police station where they questioned him for three days about the 13-year-old's rape and murder. Eventually, they extracted a confession.

 

Yoon told police that on the night of the murder, he had gone for a walk to get some air, according to records of his confession obtained from his attorney. During the walk, he had to stop several times to rest -- his childhood polio had left him with a limp so bad that he had been exempted from compulsory military service. Around midnight, Yoon saw a house with a light on and felt a sudden "urge for rape," he told police, according to transcripts of his confession. He climbed into the house and attacked the young girl, although he told police he knew the parents were asleep next door.

 

Afterward, he burned his clothes and went home, according to the confessions.

 

Little is known about the girl and her family, who have never spoken to media.

 

Yoon's story is somewhat clearer: He was convicted of raping and murdering the 13-year-old girl and sentenced to life in prison, though his sentence was later reduced on appeal. He was released after 20 years in prison.

 

The problem is, Yoon says he didn't do it.

 

Where everyone knows everyone

 

Before 1986, Hwaseong wasn't the sort of place where violent crime happened. About 226,000 people lived in the area, scattered among a number of villages between forested hills and rice paddies.

 

One of those villages was Taean-eup, where Yoon lived. In the 1980s, Taean-eup was a bustling community with rice-wine bars and Korean-style coffee shops where locals liked to gather and gossip. Many people worked in the nearby factories, many of which created electrical goods, such as light bulbs, remembers Hong Seong-jae, who ran the farming machine repair store where Yoon worked. Others worked as rice farmers, and even those who lived downtown kept cows for milk. Everyone in Taean-eup knew each other, Hong said. Before the murders, there was no real crime to speak of -- only the odd robbery or break-in.

 

"But we were all so poor, there wasn't much to be lost," Hong said.

But in 1986 that changed. In September that year, a woman was murdered, the first in a series of killings that came to be known as the Hwaseong murders. By 1991, 10 women and girls had been killed Hwaseong region, including the 13-year-old killed in her bed. In all of the cases, the victims had been sexually assaulted, and in many of the cases, an article of their clothing, such as stockings or a blouse, had been used in the killing. The victims included housewives, schoolgirls, and a department store worker, according to Ha Seung-gyun, who was involved in the investigation.

 

The youngest were teenagers, the oldest were 71 years old, according to police records.

 

No one seemed safe.

 

As the murders kept happening, the people of Hwaseong grew more afraid.

 

Residents formed squads and patrolled the streets at night, armed with sticks. Women avoided going out after dark.

 

"There were no street lights and it was very dark," said 55-year-old Park, who worked at a factory in Jinan-ri, another village in Hwaseong, in the 1980s. CNN agreed not to use her full name due to the sensitivity of the case. "I would take the bus and when I encountered a man, I'd be frightened. I was told not to wear red clothes and not to go out after dark." There were rumors the killer attacked women wearing in that color, Ha said. "There was a big rumor about the red clothes (attracting the killer). The third killing involved a woman, Lee, who worked at a department store in Suwon."

 

Hong, the Taean-eup resident, remembers that men were afraid of being questioned by police. The village became quiet and eerie, he said. "We were worried for being mistaken as criminals, so we didn't go out drinking either. Even if we hadn't done anything, things could get out of our hands."

 

The investigation

 

When the first victim was murdered, the responsibility fell to local police to investigate. But after three females were found dead within three months, they brought in investigators from a nearby city to help. "From the third killing, the police saw that it was a serious case. It had wide media coverage and local residents were frightened," said detective Ha, who was one of the leaders of the investigation, in a lengthy interview last year on the South Korean YouTube channel he created to highlight cases he worked on.

 

By then, police were sure that they were looking for a serial killer, but Ha said they had few clues.

 

Video taken during the original investigation of the Hwaseong serial killings. Date unknown. (Credit: KBS)

Police authorities investigate the Hwaseong serial killings in Gyeonggi Province. (Credit: JTBC)

Image taken during the original investigation into the Hwaseong serial killings. (Credit: JTBC)

 

It was a time before surveillance cameras or phone tracking, and before DNA evidence was widely available. Police had to rely on other, more creative measures to catch the killer.

 

The first five murders happened within a 6 km (3.7 mile) radius in Hwaseong so police spread out in teams of two, dotted every 100 meters (328 feet), Ha said. It didn't work: the next killing happened where there was no police presence.

 

Some female police officers wore red and tried to lure the killer into a trap, others went to a clairvoyant who told them to find a man with a missing finger, and some became so frustrated that they performed a shamanistic ritual on a voodoo scarecrow, Ha said.

 

But the killings kept happening. Police logged more than 2 million days on the case -- a record for an investigation in South Korea, according to news agency Yonhap. "The more we looked (at the victim's bodies), (the more) we couldn't hide our feeling of powerlessness, our anger at the killer," said Ha, who is now retired and in his 70s, in his YouTube video.

 

"After months spent on the rice paddies and fields tracking the killer, I can say that our hatred of him was beyond imagination."

 

Yoon was the only person ever convicted of any of the 10 murders. Police suspected he carried out a copycat killing -- all the other victims had been murdered outside, said Ha, who wasn't involved in Yoon's investigation.

 

The other nine murders went unsolved.

 

A breakthrough

 

For many years, it seemed that one of South Korea's most infamous serial killers would never be found. The mystery was revisited in "Memories of Murder," a 2003 film by "Parasite" director Bong Joon Ho. Then a few years later, as the statute of limitations expired for the last victim, it became clear that, even if the killer was found, there would be no trial or justice for the victims' families.

 

But the murders didn't leave Hwaseong's collective memory, even as the villages eventually incorporated into a small city. And the police didn't give up their search.

 

Video taken during the original investigation into the Hwaseong serial killings. Date unknown (Credit: KBS)

 

In September 2019, Gyeonggi Nambu Provincial Police superintendent general Ban Gi-soo, the latest police officer in charge of the investigation, made an explosive announcement. In July, police sent evidence that had been held in their files for 30 years to the National Forensic Service for DNA testing.

 

The DNA evidence from at least three of the murders matched one man: Lee Chun-jae. Lee is currently in prison serving a life sentence for the 1994 rape and murder of his sister-in-law, according to Daejeon court officials and South Korea's Justice Ministry. It was huge news in South Korea.

 

A month later, there was another development. Lee confessed to all 10 of the Hwaseong murders, and four others that police did not provide details on.

 

He had given a detailed confession, even drawing on a piece of paper to explain the locations of the killings, an official from Gyeonggi Nambu Provincial Police Agency said.

 

Lee Chun-jae's high school graduation photo, left, and a facial composite of the Hwaseong serial killer. (Credit: Korea Times)

 

"It is an important case that had prompted questions all over Korea," the official said.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had strongly demanded (the truth)."

 

It was a major breakthrough in one of the country's most infamous serial killing cases. But it also left authorities in a tricky position.

 

If Lee murdered all 10 people -- including the 13-year-old -- then Yoon had spent 20 years in prison for a murder he didn't commit.

 

Lee's confession alone wasn't enough to clear Yoon's name. In the eyes of the law, he was still a convicted murderer.

 

Three days of no sleep

 

These days, Yoon is a gregarious man in his 50s. He works at a leather processing factory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 few hours' train ride from Seoul, and he still walks with a limp. On the surface, he is cheerful and sociable, a man who speaks loudly and laughs freely.

 

But his life has been one of hardship.

 

As a child, Yoon's family moved around, Yoon says. When Yoon was in his third year at school, his mother passed away in a car accident. After that, his father disappeared, and Yoon quit school to start work. Yoon came to Hwaseong, where he begged outside a fried chicken restaurant for a year, he said. When he was about 11, he began working at a farming tool center, and by 22 was training at the same center to become a qualified technician.

 

He was a heavy smoker, and had never been in a relationship with a woman, he told police in his confession. "I haven't even tried talking to girls because I thought no one would like a disabled person like me," he said.

 

His former boss, Hong, remembers him as always being a bit sad. "I think it was because he grew up without his parents," Hong said. "He wasn't very articulate and didn't express his feelings much. He was excellent at repairing machines though."

 

After the police took him away, Yoon remembers being kept handcuffed in the interrogation room for three days. He barely ate, and was only allowed to leave to go to the toilet. Whenever he tried to sleep, police would wake him up.

 

"Those times were much like a nightmare," he said. "When you don't get sleep for three days, you don't know what you said. You don't remember what you did. You can't think properly.

 

"You just go along with their questions, on and on."

 

Nowadays, Yoon thinks that he was mistreated, but at the time, Yoon didn't know anything about law -- he hadn't even finished elementary school.

 

Yoon served 20 years in prison for the murder and rape of a girl in 1988. Yoon is now seeking to overturn his conviction at retrial. (Credit: Charles Miller) 

Yoon walks in his neighborhood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Credit: Yoonjung Seo)

Park Joon-young is a South Korean lawyer known for taking retrial cases. He is on Yoon's defense team. (Credit: Yoonjung Seo)

 

Yoon ultimately signed three confessions and at trial he admitted to the murder, hoping to avoid the death penalty. He served 20 years.

 

"He must have felt everything was so unfair, spending years in prison," said Hong, who went out of business when Yoon went to jail as he couldn't continue his company without Yoon's skill set. "I lost my business, but he lost his life."

 

Last December, Gyeonggi Namu Provincial Police launched a formal probe into the conduct of seven police officers and one prosecutor who worked on the original investigation into the killings, including reviewing allegations of abuse of power during arrests.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haven't been released yet.

 

Yoon's experience wasn't totally unusual for the time. In the 1980s, it was common for suspected criminals in South Korea to be kept awake for long periods to extract a confession, according to Lee Soo-jung, a forensic psychology professor at Kyonggi University.

 

"It was a time when confessions, without evidence, were enough to get someone convicted."Lee Soo-jung

 

And it wasn't just Yoon who accused police of torture. Kim Chil-joon, an attorney who defended other suspects in the Hwaseong murder case, said many people were abused during the investigation.

 

One of his clients, also surnamed Kim, was accused of the fourth and fifth killings after a medium in the United States said they had seen him in their dream, he said. Kim was subject to torture and interrogation and in 1995 successfully sued the government for damages.

 

But Kim took his own life two years later after bouts of depression and PTSD, Kim Chil-joon said.

 

Last year, chief inspector Ban said police were investigating whether officers abused suspects during the original investigation, revisiting allegations that one man was waterboarded with spicy seafood soup.

 

But these officers will likely never be charged -- the statute of limitations has run out on those allegations, too.

 

"I want my honor back"

 

Yoon is determined to clear his name, and his retrial began this week. That in itself is a rare event in South Korea.

 

A tiny fraction of applications for retrials are accepted and they generally require new evidence, according to lawyer Heo Yoon, who specializes in providing retrial legal advice.

 

Park Joon-young, one of Yoon's attorneys, says that evidence is rarely kept for longer than 20 years except in the most high-profile cases -- like Hwaseong.

 

In Yoon's case, Lee Chun-jae's confession will be crucial. It's possible that the convicted murderer will testify in court before the three judges, who have the power to overturn Yoon's conviction, Park said.

 

There's a good chance he'll be acquitted. At a pre-retrial hearing in February, the presiding judge verbally apologized for Yoon's false conviction.

 

Yet, there are still issues with Yoon's case. Although Lee's DNA matches a number of the murders, police have not announced any DNA evidence connecting him with the 13-year-old girl.

 

Also, pubic hairs found at the scene returned a 40% match with Yoon's, according to a 1989 report written by an expert at National Forensic Service (NFS).

 

Those hairs have not been DNA tested -- and even if they do ultimately match Yoon's, his lawyer Park warns it's possible that a sample taken from Yoon could have been mixed up with evidence taken from the scene of the murder. The court has ordered the NFS to extract DNA from the hair, Park said.

 

The retrial is expected to take place over a number of months, but if Yoon is found not guilty, he can make a claim for compensation, according to Park.

 

Yoon says nothing can compensate him for the 20 years of life he lost. Even when he was freed from prison 10 years ago, the world had changed so much that initially he wanted to go back in. "It took me around three years to adjust," he said. "I couldn't live. My life patterns at the prison didn't accommodate the new world I was faced with."

 

"I want to clear my false accusation, and I want my honor back. I want to be satisfied with these, and that's all." Yoon

 

Yoon knows Lee will never be tried for the crime, nor will the police officers who he says tortured him, because too many years have passed since the sleepless nights he spent in that small police interrogation room.

 

He just wants to live the rest of his life as an innocent man.

 

"I want to clear my false accusation, and I want my honor back," he says. "I want to be satisfied with these, and that's all."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故 박원순, 자살인… 입력 2020.7.10.ㅣ 슈정 2020.7.11 10;30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내 삶에서 함께 해주...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美 독립기념일: 백악관 바깥에서 짓밟히고 불태워지는 성조기들 7월4일 독립기념일 공휴일 동안, ‘흑인들의 삶이 중요하다 광장’ 인근에서 인종차별적 ...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이직도 日帝식 영어발음 해야 양심(?)이 편한 자들! 아래 영상엔 윗 사진에나오는 흑인녀가 말을 하고 있고 자막으로도 적혀 나온다. 같이 따...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G4 EA H1N1: 또 중국! 세계적 전염병 될 신형 돼지 바이러스 등장 새로 발견된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는 2009년에 전세게적으로 확산됐더 돼지 유행성 바이러...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수퍼마이크로, 4 소켓 서버 출시 컴퓨팅, 스토리지, I/O 리소스를 최대화하는 균형적 설계의 New SuperServer는 4개의 3세대 인텔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