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폭발물 사용 안되는 중국-인도 국경싸움...쇠막대기+못 부착 흉기로


BBC가 인도군 관계자에게서 건네 받은 사진은 이 싸움에서 원시적인 무기가 사용됐었음을 알게 한다.


갈완 계곡: 중국, ‘인도가 고의적으로 도발한 것비난

 

입력 2020.6.21.

BBC 원문 28분 전

 

[시사뷰타임즈] 중국운 지난 15() 사건 발생 후 첫 공식 논평에서 당일 분쟁지역인 히멀레이어(히말라야) 국경에서 치명적인 충돌이 있었던 것에 대해 인도병사들의 의도적으로 도발했던 것이라고 비난했다.

 

외무부 대변인 리지앙 자오는 인도 병사들이 국경을 넘어 중국 영토로 들어와 공격을 했기에 맹렬한 신체적 충돌을 야기시켰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하지만 중국 사상자아 어느 정도나 있는 지에 대해선 말이 없었다.

 

금요일, 인도 수상 나렌드라 모디는 그 어떤 외국인 병사라도 인도 국경을 넘은 일은 없으며 잃은 영토도 없었다고 했다,

 

모디는 인도는 필요하다면, 군사적으로 자국 국경을 방어할 것이라고 했다.

 

갈완 계곡에서의 충돌에서 인도 병사 20명이 죽임을 당했다. 인도는 이 싸움에서 인명 손실이 있었다고 했다.

 

이 싸움에 대한 중국판 해명

 

일련의 트윗글에서 자오는 갈완 계곡은 중국 즉의 실질통제선(LAC) 상에 있는 것이라고 했는데, 이 핵세력 양국 간에 조잡하게 국경을 표시해 놓은 곳이다.

 

자오는 이 충돌은, 중국과 인도 장교들 사이의 협약에 따라, 인도가 중국 쪽에 속하는 LAC 상에 지어 놓았던 기반시설을 지난 5월 스스로 파괴하고 병사들도 철수시켜 긴장이 완화되고 있는 상태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했다.

 

그러나 615, 상황이 이미 완화되고 있는 중인 “LAC를 중국 병사가 다시금 건너와 의도적 도발을 했던 것이라고 자오는 말했다.

 

인도의 최전선 병사들은 이곳에 협상차 갔던 병사들 및 중국 장교들을 폭력적으로 공격하기까지 했기에, 맹렬한 신체적 갈등을 유발시키며 사상자도 야기시킨 것이라고 했다.

 

인도는 도로, 량 그리고 기타 시설물을 지난 4월부터 갈완 계곡에 있는 LAC에 건설해 오고 있는 중이라고 자오는 말했다.

 

모디 수장은 이에 대해 뭐라고 했나?

 

금요일에 생중계된 성명서에서, 모디는 인도 영토 속으로 급습해 들어 온 일은 없었다고 했다.

 

아무도 우리 국경을 침범해 들어오지 않았으며, 그곳에는 지금 현재 아무도 없으며, 인도측 초소가 적의 수중에 들어가지도 않았다.”고 했다.

 

인도의 무장군은 인도 영토를 보호함에 있어 모든 필요한 조치를 택하라고 자유재량권을 부여 받은 상태라고 그는 덧붙였다.

 

중국이 취한 조치로 인해 인도 전체가 상처를 입었고 분노하고 있다고 그는 말하면서 인도는 평화와 우정을 원하지만, 주권을 가장 최우선으로 옹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 정부는 앞서 충돌에 대해 중국을 비난했었고, 외무부는 수요일 성영서를 내고 중국측이 우리측 LAC 상의 갈완 계속에 구조물을 세우려했기 때문에 사건을 중국이 촉발시킨 것이라고 했다.

 

갈완 계곡에선 무슨 일이 있었나?

 

뭇 언론들은 병사들이 깎아지른 듯한 지형의 거의 4,300m 높이에 있는 산등성이에서 충돌했고 강물이 영하인 갈완 강 속으로 일부 병사들은 떨어졌다고 했다.

 

인도측에선 사망한 병사 20명 이에도 7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은 자국 사상자에 대해 전혀 정보를 내주지 않았다.

 

이 싸움은 총기가 전혀 없이 일어난 것이었는데, 1996년 협약이 이 지역에서 총기류와 폭발물을 금지하기 때문이다.

 

목요일 등장한 한 사진은 이 싸움에서 원시적인 무기 일부가 사용됐음을 보여주었다.

 

쇠막대기에 못을 많이 붙여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이 사진은 인도-중국 국경에서 한 고위 인도군 관계자가 BBC에 건네준 것인데, 이 고위 관게자는 이러한 무기는 중국군들이 사용해 온 것이라고 했다.

 

이 사진은 트위터 상애서 널리 알려지면서, 많은 트위터 사용자들을 격분시켰다. 이에 대해 인도측이나 중국측에서나 말이 없었다.

 

왜 총기류란게 없었나?

 

기후가 혹독하고 높은 고도에 있는 라다크의 갈완 강 게곡은 인도가 자기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중국이 통제하고 있는 분쟁 지역인 아크사이 친에 가까이 있다.

 

맞붙어 있는 핵보유국이 이 두 나라가 국경에서 재래식 무기도 없이 싸움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인도와 중국은 맞대결을 벌인 역사가 있으며 그들 국경 중 3,440km를 끼고 서로의 영토적 주장이 겹쳐있으며, 양측을 분리하는 국경 표시는 조잡하게 돼있다.

 

이 국경에서 마지막으로 총기발사가 있었던 것은 1975년으로, 북동부에 있는 아루나찰 프라데쉬 주에 있는 오지의 산길에서 인도 병사 4명이 사살됐다. 이 충돌사건은 과거 외교관들에 의해 다양하게 표현됐었는데, 매복이라고도 했고 사건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그 이후로는 실탄이 발사되지 않았다.

 

이러한 분쟁의 뿌리는 1996년 양자계약으로서, “그 어느 즉도 총기 발사....그리고 폭발물 작전 또는 총기류나 폭발물로 사냥하는 것은 LAC로부터 2km 내에선 안된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최근 몇 주 사이에 이 국경을 끼고 다른 강력한 개치 상황들이 있어왔다. 지난 5, 인도와 중국 병사들은 판공 호수가 있는 국경에서, 또한 라다크에서 그리고 동부에서 수백마일 거리에 있는 북동부 인도의 스킴 주 등에서 신체적 타격을 주고 받은 바 있다.

 

인도는 중국 병사 수천명을 갈완 계곡으로 보냈다고 비난하면서 자국 영통 3lm를 중국이 점령하고 있다고 말한다. 지난 30년 동안의 몇 차례 회담으로도 경계선 분쟁을 해결하진 못했다. 



Galwan Valley: China accuses India of 'deliberate provocation'

 

20 June 2020

 

Image copyrightGETTY IMAGES

Image caption

Indian troops near the border with China

 

China has accused Indian troops of a "deliberate provocation" in its first official comments on Monday's deadly clash at a disputed Himalayan border.

 

Foreign ministry spokesman Lijian Zhao said the troops had crossed into Chinese territory and attacked, triggering "fierce physical conflicts".

 

However he did not give details of any Chinese casualties.

 

On Friday Indian PM Narendra Modi said no foreign soldiers had crossed India's borders and no territory had been lost.

 

Mr Modi vowed that India would defend its border with military force if necessary.

 

Twenty Indian soldiers were killed in the clash in the Galwan Valley. India has said that both sides suffered losses during the fighting.

 

What is China's version of events?

 

In a series of tweets, Mr Zhao said the Galwan Valley was on the Chinese side of the Line of Actual Control (LAC), the poorly demarcated border between the two nuclear-armed powers.

 

He said the clash occurred at a time when tension had been easing after India demolished infrastructure it had built on the Chinese side of the LAC in May and withdrew personnel, following an agreement between Chinese and Indian officers.

 

But on 15 June Indian troops "once again crossed the Line of Actual Control for deliberate provocation when the situation in the Galwan Valley was already easing", Mr Zhao said.

 

"India's front-line troops even violently attacked the Chinese officers and soldiers who went there for negotiation, thus triggering fierce physical conflicts and causing casualties," he said.

 

India has been building "roads, bridges and other facilities" at the LAC in Galwan Valley since April, Mr Zhao said.

 

What did PM Modi say about it?

 

In a televised statement on Friday, Mr Modi said there had been no incursion into Indian territory.

 

"Nobody has intruded into our border, neither is anybody there now, nor have our posts been captured," he said.

 

India's armed forces had been "given a free hand to take all necessary steps" to protect Indian territory, he added.

 

"The entire country is hurt and angry at the steps taken by China," he said, adding: "India wants peace and friendship, but upholding sovereignty is foremost."

 

His government had previously blamed China for the clash, with the foreign ministry releasing a statement on Wednesday saying it had been sparked after "the Chinese side sought to erect a structure in Galwan valley on our side of the LAC".

 

What happened in the Galwan Valley?

 

Media reports said troops clashed on ridges at a height of nearly 4,300m (14,000 ft) on steep terrain, with some soldiers falling into the fast-flowing Galwan river in sub-zero temperatures.

 

At least 76 Indian soldiers were reportedly injured in addition to the 20 dead. China has not released any information about Chinese casualties.

 

The fighting took place without any firearms because of a 1996 agreement barring guns and explosives from the area.

 

An image that emerged on Thursday purportedly showed some of the crude weapons used in the fight.

 

Image caption

An image passed to the BBC by an Indian military official shows crude weapons purportedly used in the fight

 

The photograph, which appears to show iron rods studded with nails, was passed to the BBC by a senior Indian military official on the India-China border, who said the weapons had been used by the Chinese.

 

The image was widely shared on Twitter in India, prompting outrage from many social media users. Neither Chinese or Indian officials have commented on it.

 

Why were there no guns?

 

The Galwan river valley in Ladakh, with its harsh climate and high-altitude terrain, is close to Aksai Chin, a disputed area claimed by India but controlled by China.

 

This is not the first time the two nuclear-armed neighbours have fought without conventional firearms on the border. India and China have a history of face-offs and overlapping territorial claims along the more than 3,440km (2,100 mile), poorly drawn LAC separating the two sides.

 

The last firing on the border happened in 1975 when four Indian soldiers were killed in a remote pass in the north-eastern state of Arunachal Pradesh. The clash was variously described by former diplomats as an ambush and an accident. But no bullets have been fired since.

 

At the root of this is a 1996 bilateral agreement that says "neither side shall open fire... conduct blast operations or hunt with guns or explosives within two kilometres of the Line of Actual Control".

 

But there have been other tense confrontations along the border in recent weeks. In May Indian and Chinese soldiers exchanged physical blows on the border at Pangong Lake, also in Ladakh, and in the north-eastern Indian state of Sikkim hundreds of miles to the east.

 

India has accused China of sending thousands of troops into the Galwan Valley and says China occupies 38,000 sq km (14,700 sq miles) of its territory. Several rounds of talks in the last three decades have failed to resolve the boundary disputes.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바늘 허리에 실 매… 사진=6sqft입력 2020.7.8. [시사뷰타임즈] 미국이 10여일 가까이 하루에 2~3천 명...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전과 후 [RT 제공 동영상으로 우리 돈 날아가는 어이없는 영상 보기] 관련기사[속보] 北, 한국과 대...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이직도 日帝식 영어발음 해야 양심(?)이 편한 자들! 아래 영상엔 윗 사진에나오는 흑인녀가 말을 하고 있고 자막으로도 적혀 나온다. 같이 따...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G4 EA H1N1: 또 중국! 세계적 전염병 될 신형 돼지 바이러스 등장 새로 발견된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는 2009년에 전세게적으로 확산됐더 돼지 유행성 바이러...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수퍼마이크로, 4 소켓 서버 출시 컴퓨팅, 스토리지, I/O 리소스를 최대화하는 균형적 설계의 New SuperServer는 4개의 3세대 인텔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