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라니어 예전 단짝의 새로운 책: 멀라니어-이방카, 심한 막후 알력


 

입력 2020.8.31.

CNN 원문 2020.8.28.

 

[시사뷰타임즈] 멀라니어 트럼프의 예전 단짝이었던 스테풔니 윌슨 월컵이 멀라니어와 트럼프의 첫째 딸 이방카 사이의 논쟁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막후 보습에 대해 많은 것을 알려줄 예정이다.

 

월컵은 앞으로 출간될 책 멀라니어와 나: 대통령 부인과의 내 우정의 상승과 몰락에서, 뉴욕 매거진이라는 잡지사에서 수요일 내놓은 이 책 발췌본에 따르면, 월컵은 자신과 멀라니어가 과거 트럼프 취임식 선서 장면 사진들 속에 이방카가 등장하지 않도록 막기 위해 고통스런 노력을 경주했음을 자세히 털어놓았다고 한다

 

월컵은 우리 모두는 기진맥진해 있었고 경직되어 불안해하고 있었다. 그렇다. 이방카 차단 작전은 옹졸한 것이었다. 멀라니어는 이러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다. 그러나 우리 마음 속엔, 이방카가 아버지의 취임식 속에서 관심의 핵으로 자신을 만들게 돼선 안 된다는 것이었다.

 

과거 멧 갈라 따위의 행사들을 감독했고 트럼프 취임식 주변의 행사들을 조직했던 보그 잡지의 특별 행사 감독이었더 월컵은 멀라니어와 10년 이상을 알고 지내온 사이였다. 월컵은 멀라니어가 백악관 동쪽 별관 건물에서 특별 정부 피고용인으로서 처음으로 채용한 사람이었다. 그러나 그 자리는 잠시 동안의 일을 위한 것임이 입증됐다. 취임식 활동들에 대한 수사가 진전되면서, 월컵의 회사는 눈알이 튀어나올 정도로 놀라운 금액 -거의 28백만 달러- 을 받은 것이 트럼프 가족들과의 사이에 균열을 야기시켰다.

 

그렇게 받은 돈 중에서 거의 16백만 달러는 하도급 업체와 행상인들에게로 갔다. 20182, 동쪽 별관건물에선 월컵과 맺은 쓸데없는 용역 계약을 끊겠다.“고 공표했다.

 

월컵의 새책 발췌본은 멀레니어와 이방카 사이의 원한을 자세히 그리는데, 월컵에 따르면 멀레니어는 이방카를 공주라고 불렀다고 한다.

 

한 행정부 관계자는 월컵의 행동이 트럼프 방식과는 완전 정반대였다면서 월컵의 특성을 겨냥하여 말했다.

 

동쪽 별관 건물 측을 짜증나게 했던 행동들과 더불어 월컵은 자신의 대통령 부인과의 관계를 부풀렸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런 상황이 트럼프=이런 류의 행태는 참아 넘기지 못하는- 의 관심을 사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멀레니어의 수석 보좌관 스테퍼티 그리스햄은 일요일, CNN에 월컵의 책은 딸 잘라 진실된 게 아니다라고 하면서 이 책을 자기 연민을 위해 진실을 기괴하게 왜곡하고 잘못된 비난을 하려는 것이라고 불렀다.

 

그리스햄은 자신의 우정과 이 정도로 대단히 짤막했던 백악관에서의 자신의 역할을 과장시켜 말한다는 것은 불행스럽고도 우려스런 일.”이라고 했다.

 

월컵은 둘 다 백악관 임원인 이방카와 그의 남편 재럿 쿠쉬너는 멀레니어의 역할을 감소시키고 통제하려고 늘 망을 보는 사람들이었으며, 대통령직 인수기 동안엔 동쪽 별관 건물에 사무실 자리를 덮썩 가로채려 하기까지했었다고 주장했다.

 

월컵은 이방카는 가차없는 사람이었으며 첫째딸 영부인이 되기로 작정, 멀라니어의 사무실 공간을 빼앗으려 했던 바: 이방카는 트럼프의 백악관 경내에서 유일하게 가시적인 여자가 되고 싶어했다고 했다.

 

한 인수위 소식통은 이방카가 동쪽 별관 건물 사무실 공간을 낚으려 하기까지 했다는 것에 대해 논박하면서, 이방카에 대한 말을 하는 것은 서쪽 별관에서 항상 정치적인 문제에 대해서만 말하는 것으로 정해져 있었다고 했다. 이 소식통은 이방카가 동쪽 별관을 넘겨받으려 하고 있었다는 생각은, 백만번 정도는 사람들이 적은 것이지만, 더 이상 진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월컵은 또한 이방카가 자신의 사적인 전자우편을 공적 일로 사용했다고 후려친다.

 

이방카는 지신이 일을 위해 접촉하는 상황을 자신의 개인 전자우편에 적어서 보내라고 요구했는데, 이는 정확히 트럼프가 사람들이 총선 기간 동안 힐러리 클린튼을 맹비난했던 내용이다라고 월컵은 적으면서 이방카의 개인 서어에 대해 그 누구라도 이방카를 단혹하라!“는 구호를 외쳤는가? 의심스러운 일이다. 전자우편 건은 아무리 줄여 말해도 위신적인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일가는 자신들의 규칙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방카 대변인들은 당시 이방카는 여러 규정들에 대해 설명을 받고 또 자신에게 오는 것들 속에 비밀 정보가 들어있게 되기 전에나 개인 전자우편 서버를 이용했었다고 했다.

 

월컵의 책을 짧게 미리 본 것에선 또한 취임식 위원회까지 몽땅 다 던져버라는 성급한 노력이 있었다고 밝히고 있다.

 

워싱튼 DC 검사는 금년초, 트럼프 취임 위원회가 비영리 기금을 남용했다고 기소했다. 뉴욕 남부지구 관계자들도 역시 수사를 하고 있는 중이다.

 

월컵은 릭 게잇스 -금융 범죄에 자신이 유죄임응 인정하고 또 특별검사 라벗 뭴러의 수사(: 트럼프가 대선을 위해 라셔를 이용했다는 사건)에 협조했었던 전직 부 선대위장이 트럼프 타워에 완벽하게 접근했었다고 적었다. 한편, 월컵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는 이 문제가 취임식 계획의 주도적 역할을 한다는 사실 초자 깨닫지 못하고 있었다.

 

이 책 발췌보넹 따르면, 트럼프는 난 릭을 지금 당장 해고하고 싶다. 그 자식을이라고 선포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후 즉시 한 바퀴돌어니 좐 맥켄티 -25살된 수행원-에게 취임식 위한 노력을 하라고 지정했다.

 

트럼프는 그 꼬마에게 앉으라고 했다. ‘이제 취임식은 네가 책임을 져라라고 했다고 월컵은 적으면서 난 트럼프가 25살된 수행원을 새로운 대통령 취임위원회 부회장으로 앉히려는 것이 진지한 것이었더고는 말할 수 없다. 25살짜리는 갓 대학을 졸업한 자 같았다.”고 했다.

 

맥켄티는 취임식 노력의 주도권을 쥔 적이 없었다.

 

월컵에 대해 말하자면, 그는 이 여자는 취임식에서의 자신의 일과 관련된 소환장을 지난해 받은 일이 있다. 월컵의 책은 91일 나오기로 돼있다.




New book from first lady's former confidant gives behind-the-scenes look at tensions between Melania and Ivanka Trump

 

By Sara Murray, CNN

Updated 0317 GMT (1117 HKT) August 28, 2020

 

(CNN)Melania Trump's former confidant Stephanie Winston Wolkoff is dishing out a behind-the-scenes look at the allegedly contentious relationship between the first lady and first daughter Ivanka Trump.

 

In her forthcoming book, "Melania and Me: The Rise and Fall of My Friendship with the First Lady," Wolkoff details the painstaking efforts she and, allegedly, Melania took to block Ivanka from appearing in photos of President Donald Trump's swearing in at the inauguration, according to an excerpt published Wednesday in New York Magazine.

 

Wolkoff wrote, "We were all exhausted and stressed out. Yes, Operation Block Ivanka was petty. Melania was in on this mission. But in our minds, Ivanka shouldn't have made herself the center of attention in her father's inauguration."

 

Wolkoff, a former director of special events for Vogue magazine who oversaw events like the Met Gala and helped organize events around Trump's inauguration, has known Melania for more than a decade. She was Melania's first hire in the East Wing and worked unpaid as a special government employee. But it proved to be a brief stint. As investigations into inaugural activities progressed, the eye-popping sum Wolkoff's firm was paid -- nearly $26 million -- caused a rift with the Trump family.

 

All but $1.6 million of that payment went to subcontractors and vendors. In February 2018, the East Wing announced it had "severed the gratuitous services contract with Ms. Wolkoff."

 

The excerpt from Wolkoff's new book details the bad blood between Melania and Ivanka -- whom Melania, according to Wolkoff, has referred to as "Princess."

 

An administration official took aim at Wolkoff's character, saying her behavior was "the complete opposite of Mrs. Trump's style."

 

"She inflated her relationship with the first lady," along with other behaviors that irked the East Wing, the official said. The official added, "It had to be brought to Mrs. Trump's attention -- who does not tolerate that kind of behavior."

 

The first lady's chief of staff, Stephanie Grisham, told CNN on Sunday that Wolkoff's book is "just not truthful" and called it "an exercise in bizarre twisting of the truth and misguided blame for the sake of self-pity."

 

"It's unfortunate and concerning that she's overstated their friendship and her very brief role in the White House to this degree," Grisham said.

 

Wolkoff claimed that Ivanka and her husband Jared Kushner, both White House staffers, were always on the lookout for opportunities to diminish and "control" Melania, even trying to snap up office space in the East Wing during the presidential transition.

 

"Ivanka was relentless and was determined to be the First Daughter Lady and to usurp office space out from under Melania; she wanted to be the only visible female Trump on the premises," Wolkoff wrote.

 

A transition source disputed the notion that Ivanka was ever on the hunt for East Wing office space, saying Ivanka was always set on working on policy issues from the West Wing. "The idea that she was trying to take over the East Wing, I know it's been written a million times, that doesn't make it any more true," the source said.

 

Wolkoff also took a swipe at Ivanka over her use of a private email server for official business.

 

"Ivanka was asking her work contacts at the White House to write to her at her private email the exact offense the Trumps had lambasted Hillary Clinton for during the general election," Wolkoff wrote. "Would anyone chant 'Lock her up!' about Ivanka's private server? Doubtful. The email thing was hypocritical, to say the least. But the Trumps made their own rules."

 

Representatives for Ivanka said at the time that she used a private server before she was briefed on the rules and that none of her messages contained classified information.

 

The short preview of the book also reveals the slapdash efforts to throw together an inaugural committee.

 

The attorney general in Washington, DC, sued the Trump inaugural committee earlier this year for abusing nonprofit funds. Officials in the Southern District of New York are also investigating.

 

Wolkoff wrote that Rick Gates -- the former deputy campaign chairman who would go on to plead guilty to financial crimes and cooperate in special counsel Robert Mueller's investigation -- had complete access to Trump Tower. Meanwhile, according to Wolkoff, Donald Trump didn't even seem to realize Gates was at the helm of inaugural planning.

 

According to the excerpt of book, Trump proclaimed, "I want Rick fired right now! That b------." And then promptly turned around and tapped John McEntee -- a "25-year-old body man" -- to run inauguration efforts.

 

Trump "told the kid to sit down. 'You're in charge of the inauguration now,'" Wolkoff wrote. "I couldn't tell if Donald was serious about tapping the 25-year-old body man to be the new deputy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Inaugural Committee). He looked like he was just out of college."

 

McEntee never did take the helm of the inauguration efforts.

 

As for Wolkoff, she received a subpoena last year regarding her work with the inauguration. Her book is due out September 1.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시리아 원유 지키… 미국의 브래들리 창갑차량 사진: Wikipedia입력 2020.9.19. [시사뷰타임즈] 지금...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시리아의 미국-라셔 차량 충돌: 미국이 스스로 끼어들어 뇌진탕 먼저 앞서가고 있던 라셔 순찰 차량을 뒤에 오던 미국 군차량이 따라 붙으면서 평행으로 ...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9] Tom Jones - KEEP ON RUNNING 사진: Google[이 노래 공식 동영상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 KEEP ON RUNNING by Tom Jones Keep on running, ...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어떤 요리용 기름이 가장 건전한가? 전문가들은 포화지방이 낮으면서, 그렇기에 다른 형태의 지방들이 더 높아 알맞게 더욱 건...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세계에서 가장 차가운 양자 컴퓨터: 왜 필요할까? 스트래스클라이드 대학교에서 과학자들은,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은 실험에서 레이저로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