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무감각 섹스싵? 英, 전국적 폐쇄 강화 속 일상적 성행위 금지 재도입


© Pixabay / stokpic

 

입력 2020.10.20.

RT 원문 2020.10.16.

 

시사뷰타임즈 주: 제목의 브렉싵이란, 영국이 유럽연합 탈퇴하는 것을 브렉싵이라고 했듯, 아예 성관계를 하지 못해 성관계와 관계없이 되는 것을 비유하여 뜻하는 말. 


[시사뷰타임즈] 영국 정부가 육감적인 (흥분한) 시민들에게 자신들의 세대 밖에서 사는 누군가와 같이 눕는 것은 엄격하고 새로운 폐쇄 조치들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경고를 했는데, 이 엄격한 제한 조치들은 올 초여름부터 인기없는 정책에 다시 생명을 불어 넣어 온 것이다.

 

영국의 쌍 (부부) 들은 같이 살지 않는 경우 런던의 코로나바이러스 제한조치에 의거 다시금 성관계를 맺는 것이 금지된 상태인데, 금요일 현재 고 위험 수준인” 2단계 및 3단계인 지역에 살고 있는 개개인들은 질병을 피하기 위해 제한된 거주지밖에 있는 누군가의 집에서 밤새 같이 있는 것을 금한다는 것이다. 올여름에 내놓은 유사한 규제와는 달리, “탄탄한 관계에 있는 개개인들 조차도 성관계를 맺지 못하게 하여 심히 낙담한다.

 

새로운 규정들은 구성원들이 질병을 피하기 위해 제한된 거주지내에 부양이나 어린이 보육과 관련돼 있지 않는 한, 실내에서 세대에 있는 구성원들이 섞이는 것을 금한다. 옆에 있는 마을로 가서 당신과 몇 년동안 중요한 관계른 다른 사람돠 밤샘 잔치를 벌인는 것은, 술집 (정부가 강권한 코로나바이러스 요구 사항이며 밤 10시에 문이 닫힌) 에서 만나 뜨거운 소수의 사람을 집에 데려오는 것과 마찬가지로 직통으로 금지되는 바, 적어도 모든 사람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높은그리고 아주 높은지역에 살고 있을 경우 그렇다.

 

이번주 현재, 2단계 및 3단계라면 런던, 에쎅스군 그리고 잉글런드 북쪽 대부분을 아우르게 되는데, 수상관저는 자신들의 연인들과 한 몸이 되는 금지당할 증가하는 영국인들에다가 2670만명을 추가시켰다.

 

우리가 실행시킨 이러한 조치들의 목적은 가구와 가구 사이의 전염망을 때뜨리려는 것이라고 보리스 좐슨 대변인이 금요일 말하면서, 2단계 및 3단계로 지정된 지역 속에서 탄탄한 관계인 사람들에게도 예외가 왜 없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당신이 부양 주거지로 만들어 놓지 않은 한, 당신의 세대 구성원들과만 섞이게 된다.”

 

이 대변인은 일부 쌍들에게도 적용이 되는게 명백하다는 점을 시인하면서도, 그는 실내에서 감염되는 경우가 더 많다.” 며 거듭 말했는데, 이는 아마도 바이러스를 주고받은 연인들에게 자신들의 손 (또는 신체 다른 부위)을 야회에서 쓰도록 해보라고 부추기는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을 지혜의 말이다.

 

아마도 주민들의 성 생활을 훨씬 더욱 깊이 조사를 해야한다는 홛당한 것일텐데, 보건부는 초기 단계의 관계인 사람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주의에 주의하여 목종을 해야한다는 사람과는 달리, 무엇이 구축된관계를 구성하는 것인지 분명히 정의내리는 것은 피하기도 했다.

 

만일 여러분이 누군가와 밀접한 접촉을 할 의도라면, 쌍으로서 어떻게 바이러스 전파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을 지에 대해 토론을 해야 하는 바, 예를 들어, 두 사람 모두 사람들과 밀접한 접촉을 확실히 피하려면, 함께 살면 안된다.” 고 했다.

 

영국의 엄격한 폐쇄조치 요구사항이 처음엔 지난 6, 다른 가구에 사는 사람들과는 성관계를 금지한 것이었는데, 사람들의 분노를 널리 촉발시켰다. 수상 관저는 6월 말 이 금지 조치를 완화시켰고, 혼자 사는 사람들은 그들이 혼자 사는 한 정부가 개입을 하지 않고 바쁘게 되도록 자유롭게 해주었지만, 지난 달 이 올가미를 공식적인 것으로 만들어 버렸다. 개정된 규제내용 하에서, 탄탄한 관계에 있는 사람들은 정부가 이들을 깨뜨릴 위험 없이 서로 같이 있는 것을 즐기도록 허용했는데, 그럼에도 기술적으로 일상적인 성관계는 여전히 금지됐다.

 

보건부 장관 맷 핸쿡은 거듭하여 부끄러워하거나 킬킬거리지도 않고 런던의 액체 정책을 옹호하느라 분투했고, 이른 바 소위 교수 폐쇄의 닐 퍼거슨은 5월달 자신의 연인과 혼외 밀회를 하여 자기 스스로가 옹호했던 규정들을 위반하는 모습이 포착됐을 때 일시적으로 죽음과 같은 타격을 받으며 어리석게 굴었다.

 

하지만, 최근 도이비된 단계 체제는 -단계별로 색깔을 달리한 것이 미국의 테러 경고수준을 떠올리게 하는 것으로서- 영국 정부가 전력을 다해 침실 솏으로 도로 끌어들여온 것이다.





A no-feel Sexxit? UK reintroduces sprawling casual-sex ban amid nationwide lockdown ramp-up

 

16 Oct, 2020 21:42 / Updated 3 days ago

 

© Pixabay / stokpic

 

The UK government has warned horny citizens that getting down with someone who lives outside their household will violate strict new lockdown measures which have reanimated an unpopular policy from earlier this summer.

 

British couples who don’t live together have once again been banned from bonking by London’s coronavirus restrictions, which - as of Friday - forbid individuals living in “high risk” Tiers Two and Three regions from staying overnight at the house of someone outside their “bubble.” Unlike similar regulations rolled out over the summer, even individuals in an “established relationship” are strongly discouraged from getting it on.

 

The new rules prohibit mixing of households indoors unless the individuals involved are members of a support or childcare “bubble.” Traveling to the next town to have a sleepover with your significant other of several years is right out, as is taking home that hot little number you met at the bar (which closed, as Covid-19 diktat requires, at 10pm) - at least, for all who live under Tiers Two and Three, designated “high” and “very high” risk areas for Covid-19 transmission.

 

As of this week, Tiers Two and Three encompass all of London, Essex County, and most of the north of England, as 10 Downing Street added some 26.7 million people to the growing majority of Britons who will be forbidden from hooking up with their lovers.

 

“The purpose of the measures we’ve put in place is to break the chain of transmission between households,” a spokesman for PM Boris Johnson stated on Friday, explaining why there was no exemption for “established relationships” in areas designated Tiers Two and Three. “You should mix with your own household only unless you’ve formed a support bubble.”

 

While the spokesperson admitted that “obviously that does apply to some couples,” he reiterated that “there is greater transmission of the virus indoors” - words of wisdom that perhaps could be interpreted as encouraging virus-crossed lovers to try their hand (or other body parts) at al-fresco loving.

 

Perhaps embarrassed to probe even more deeply into residents’ sex lives, the Department of Health has also avoided trying to pin down what constitutes an “established” couple, other than to suggest that those “in the early stages of a relationship” should be careful to obey social distancing.

 

“If you intend to have close contact with someone, you should discuss how you can help to prevent risks of transmission as a couple, for example, by ensuring you are both avoiding close contact with people you do not live with,” they stated.

 

While the UK’s strict lockdown requirements initially banned people from different households from having sex in June, triggering widespread indignation, Downing Street relaxed the ban later that month, “freeing” individuals living alone to get busy without government interference as long as one of them lived alone, and made the loopholes official last month. Under the revised regulations, people in an “established relationship” were allowed to enjoy each others’ company without the risk of Big Brother breaking them up - though technically “casual sex” was still illegal.

 

Health Secretary Matt Hancock has repeatedly struggled to defend London’s fluid policies without blushing and giggling, and so-called ‘Professor Lockdown’ Neil Ferguson dealt the absurd rules at least a temporary death blow when he was caught violating the regulations he had championed in May to engage in extramarital trysts with his lover.

 

However, the recently-introduced tier system, with its color coding so reminiscent of the US’ “terror warning level,” has brought Big Brother back into the bedroom in full force.

 

[기사/사진: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빌 게잇스, 실망(?)… 입력 2020.12.5. [시사뷰타임즈] 빌 게잇스 (William Henry "Bill" Gates III; 1953년 생) ...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아레시보 망원경 최종 붕괴 [BBC 제공 최종 붕괴 영상 보기] 입력 2020.12.4.BBC 원문 1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푸에르토 리...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19] Tom Jones - KEEP ON RUNNING 사진: Google[이 노래 공식 동영상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 KEEP ON RUNNING by Tom Jones Keep on running, ...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어린이들이 코로나에 잘 걸리지 않는 이유 풀렸다...치료에도 큰 도움 FILE PHOTO: © Global Look Press/Keystone Press Agency 입력 2020.11.14.RT 원문 2020.11.14. [시사뷰타임즈] 과...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세계에서 가장 차가운 양자 컴퓨터: 왜 필요할까? 스트래스클라이드 대학교에서 과학자들은,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은 실험에서 레이저로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