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흑인 女의사, 병원의 인종차별대우 비난 수주 후, 코로나로 사망!


 


입력 2020.12.25.

CNN 원문 2020.12.25.

 

[시사뷰타임즈] 인디애너주의 한 병원에 입원해 있는 한 여자 흑인 의사가 백인 의사들이 자신의 통증은 무시하면서 치료 걱정을 한다고 말 한 뒤 코로나바이러스로 사망했다.

 

의시인 수전 무어는 코로나바이러스 질병으로 인한 합병증 때문에 일요일,, 세상을 떠났다고 무어의 아들이 뉴욕 타임즈지에 말했다. 내과 전문의인 무어는 인터넷에 올린 한 영상에서, 인디애너 대학교 보건 북부 병원 (IU North) 의 한 의사가 자신이 흑인이기 때문에 그리고 자신이 환자이자 의사임에도 불구하고, 사진의 고통에 대한 불평은 무시하면서 약 처방을 요청했다고 비난한 지 2주일 후에 사망했다.

 

이달 초에 올린 한 영상은, 무어가 IU 북부 병원에서 이런 일을 겪은 뒤 병원 병상에서 자촬한 것이었다. 무어는 자신을 담당하는 의사가 자신의 증상은 싹 무시하면서 당신은 숨이 가쁘지 조차도 않다.” 는 말을 해주었다고 했다.

 

자신이 124일 훼이스북에 올린 영상에서 무어는 , 난 그렇습니다.” 라고 말했다.

 

무어는 에볼라 항바이러스 치료제를 받게 해달라고 간청할 수밖에 없었다. 무어는 영상 속에서, 무어는 항바이러스 의약은 코로나바이러스로 병원에 입원해 있지만 기계적 인공호흡기는 필요하지 않은 환자들 치료를 위해 쓰이는 것임을 상기시켜 주었다.

 

그리고 무어의 통증에도 불구하고, 그 의사는 무어에게 무어를 집으로 보낼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했고, 그 의사가 자신에게 마취제를 더 많이 주는 것을 편안치 않게 느꼈었다고 했다.

 

무어는 그 의사는 나를 약 중도자인 것처럼 느끼도록 만들었다.” 고 영상에서 말하면서 그리고 그는 내가 내과 전문의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고 했다.

 

무어는 기존에 올린 영상과 더불어 자신의 훼이스북 계정에 증보 내용도 올렸었다.

 

내과 전문의인 무어는 자신의 통장은 자신에 대한 치료에 대해 우려를 제기한 뒤에야 겨우 적절히 치료됐다고 했다. 무어는 이후 IU 북부 병원에서 퇴원했지만, 12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서 다른 병원으로 되돌아갔고 자신의 훼이스북 계정에 글을 쓴 것이었다.

 

내가 백인이라면, 이런 일을 겪게 되진 않았을 것이라는 입장을 견지하며 고발한다.” 고 무어는 말했다.

 

IU 북부 병원의 한 대변인은 CNN에 무어는 당 병원에 있는 한 환자였으며 결과적으로는 퇴원했지만, 사생활을 이유로, 자신에 대해 더 많은 말을 하는 것은 꺼렸다고 했다.

 

의료행위에 있어서 인종차별적인 불평등한 차이를 감소시키는 형평성에 전념하는 한 조직으로서, 우린 차별이 있었다는 비난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에며 모든 주장을 조사해 보겠다.” 고 대변인은 말했다.

 

화요일, 성명서에서 인디애너 대학교 보건 병원의 최고경영자이자 회장인 데니스 M. 머피 박사는 무어가 받은 치료의 기술적 측면에 대해선 옹호하는 반면, “환자들에게 무엇이 가장 문제가 되는 지 이해하려 노력은 하면서도 (환자들이 받아들일 수준의) 연민과 존중심은 보여주지 못한 것일 수도 있다며 한 발 물러섰다.

 

그는 또한 이 사건에 대헤 외부적 검토도 요청했다.

 

 

새로울 것도 없는 의료행위에서의 인종차별주의

 

 

무어의 이야기는 흑인 환자들을 향한 의료 행위에서의 인종차별적으로 내포된 편견이라고 부르는 더 넓은 문제에 대해 말하는 것이다. 연구결과들은 흑인환자들이 백인환자들 통증에 대한 약 처방을 일부의 경우 덜 받는다는 사실을 보여주어 왔다. 그리고 뉴 잉글런드 의약 저널에 최근에 실린 한 기사에서는 불평등한 치료행위가 부분적으로는 끈질기게 계속되는 인종자별주의자들의 문화적 신념과 관행탓이라고 했다.

 

이 기사는 백인 의대생들 및 주민들 절반이 흑인과 백인 사이의 본연의 생물학적 차이점에 대해 근거도 없는 믿음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것인데, 흑인 환자들의 고통이 백인 환자들의 그것 보다 덜 가혹하리라고 그릇되게 믿고 있다는 사실을 인용한 것이었다.

 

"이러한 불공평한 치료행우가 정상적인 것이라고 받아들이는 것은 흑인들이 본질적으로 질병에 잘 걸리며, 명백하게 보이는 것이건 내포된 것이건, 고품격 돌봄을 받을 자격이 없다는 믿음에 역사적으로 뿌리를 두고 지지를 받는 것이라고 뉴 잉글런드 의약 저널 기사 기고자는 적으면서, 의약에 있어서의 인종차별주의 문제를 정치에서의 그것과 비교하고 있다.

 

의약 치료에 있어서 인종적으로 불평등한 차이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더욱 분명히 있어왔는데, 이러한 것이 공동체의 피부색에 따라 불균형한 영향을 미친다.

 

미국에서 백인이 대부분인 대다수의 의사들에게 있어서, 그들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은 통증에 대해 많은 것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아고 인식한다.” 라고 소아과 외과의사이자 흑인 의사 코로나바이러스 연합체 설립자인 알라 스탠포드 박사는 말했다.

 

무어는 19살 짜리 아들 헨리 무하메드를 남겨 놓았고 무어의 연세든 부모들은 모두 치매 증상을 갖고 있다고 이들을 대신해 설립된 나에게기금을달라에선 말한다.

 

뉴욕 타임즈지에 따르면, 무어의 가족들은 무어가 저매이커 (자마이카)에서 태어나 케터링 대학교에서 공학 공부를 할 때까지 미시건주에서 성장했다고 했다. 무어는 그후 미시건 의대에서 의학 학위를 받았다고 타임즈지는 보도했다. ‘나에게기금을달라사이트에서는 무어를 병원 개업을 아주 하고 싶어했으며 델타 시그마 쎄라여학생 동아리 회원이 된 것을 자랑스러워 했다고 묘사하고 있다.

 

 


델타 시그마 쎄라여학생 동아리란? (한국도 포함돼 있는)


 

 

CNN은 무어의 가족에게서 더 많은 말을 들어보기 위해 연락했다. 무어의 아들은 뉴욕 타임즈지에 엄마는 병원에서 능숙하게 자기 자신을 옹호했으며 종종 유육종증(: 類肉腫症; 림프절···피부에 육종 같은 것이 생기는 증상) 치료를 종종 받았다고 했는데, 이 질병은 폐에 영향을 미치는 염증성 질환을 말한다.

 

아들은 뉴욕 타임즈지에 거의 매번 엄마가 병원에 갈 때마다, 엄마는 스스로 자신을 옹호하야 했고, 어떤 방식으로, 어떤 형태나 모습으로 뭔가를 위해 싸웠는데, 단지 바셀린 및 적절한 치료제를 얻기 위해서였다.” 고 말했다.

 

무어는 영상에서 이것은 흑인들이 어떻게 죽게되는지에 대한 것이다.” 라고 하면서 흑인 환자들을 집으로 보내면 의사들은 환자들이 스스로 어떻게 싸우는 지를 알지 못한다.” 고 했다.

 

스탠포드는 무어가 자신의 환자가 아님을 인정했고, 무어가 치료를 받았던 병원의 상황이 어떠했었는지를 알지 못했다. 그러나 스탠포드는 무어가 거듭해서 스스로 치료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느꼈다.

 

추가로 스탠포드는, 무어가 진통제를 달라고 하기로 작정했던 것은 단지 통증에서 구제되기를 원한 것만이 아니라, 숨쉬기를 더욱 편하게 함으로써 자신의 회복을 뒷받침하려는 것이었다고 했다. 그리고 무어가 항바이러스제를 요청한 것은 현재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표준적 치료 방식들 중 일부라고 스낸포드는 덧붙였다.

 

이런건 그냥 기본적인 것일 뿐이다.“ 라고 스탠포드는 말하면서 이것은 사람들이 받게되는 표준적인 것이다. 난 병원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을 할만큼 돌보아 주며 그들이 낫기를 바랬던 상황으로부터 알고 있는 것이다.“ 라고 했다.

 

 

무어가 나고 우리가 무어다

 

 

무어가 최초로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1129일이었다고 무어의 훼이스북 글에선 말한다. 124, 무어는 인디애너주 카멜에 있는 IU 북부 병원에 입원했다. 이 입원은 CT 촬영 결과 새로운 림프샘 장애 -이 질병은 림프 마디가 커지는 것- 가 있음을 보여준 이후에야 있었던 일인데, 병원은 무어의 고통을 치료해 주기로 합의를 본 것이었다고 무어는 말했다.

 

사람에게, 어디가 잘못됐으니 약을 먹어야 한다고 말하려면 증거를 보여 주어야만 한다.” 고 무어는 영상에서 말했다.

 

스탠포드 박사는 림프샘 장애는 이 질병이 어느 정도의 기간 동안 진행하고 있었고무어의 신체는 이 질병을 싸워서 물리치고 있는 중이었다고 했다.

 

무어의 훼이스북 글에 따르면, 무어는 IU 수석 의료진 -무어에게 반드시 최상의 치료를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던- 과 결국 말을 할 수 있었다. 그는 또한 무어에게 다양성 훈련도 시행될 것이라고 했었다.

 

127, 병원은 무어를 내보내 집으로 보냈다고 무어의 훼이스북에서는 때마다 올렸다. 그러나 12시간도 채 지나지 앟아, 무어는 열과 혈압이 떨어지면서 다른 병원으로 보내졌다고 훼이스북에선 적고 있다. 무어는 자신이 백티어리어성 (박테리아) 폐렴 및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했었다. 무어는 두 번째 병원에서의 치료는 매우 동정적인 것이었다고 했다.

 

다음날, 무어는 자신이 중환자실로 이송되고 있는 중이라고 적었다. 이 글이 무어 훼이스북에 올라온 마지막 글이었다.

 

무어에 대한 이야기는 이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에게서 넘치도록 너그러운 말들이 나오게 만들었고, ‘내개기금을달라사이트는 목요일 밤 현재 10만 달러를 모금했다.

 

무어의 영상을 본 뒤 무어와 처음으로 연락한 또 다른 내과 전문의 앨리시아 샌더스 박사는 무어의 아들 무하메드를 인디애너 대학교에 되돌려 보내는 것을 포함, 무어 가족을 위한 기금 모음을 도왔다. 샌더스 박사는 자신이 추음에 무어와 연락하게 됐던 이유는 숙이 뒤틀려서였다고 했다.

 

역시 흑인은 샌더스는 무어가 접니다.” 라고 하면서 무어가 나고 우리가 무업니다. 이런 일은 우리들 중 누구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라고 했다.

 

스탠포드 -CNN에 자신이 의약계에 내포된 편견과 인종차별주의를 인식햇다고 말했지만, 의료 체제 내에서 제반 사항을 바꿔보려고 작정한- 도 샌더스의 말을 반영했다. 스탠포드는 CNN에 무어의 이야기에 대해 처음 알게됐을 때, 하던 일을 멈추게 했고 눈물이 나오게 만들었다.“ 고 했다.

 

스탠포드는, 모두 미국 전역의 흑인 여자 외과의사들인 친구 집단과 이 이야기를 함께 했다. 그들도 모두 관련돼 있을 수 있다고 스탠포드는 말하면서 그들의 전문성에도 불구하고 똑같은 대우를 겪어왔기 때문이라고 했다.

 

스탠포드는 우리 모두에겐 할 말들이 많다.” 고 했다.

 

만일 우리들 중 누구라도 아프게 되면, 부디 침물하지 않길 바란다. 경계적이 되고 내새우며 공개적이 되라고 스탠포드는 친구들에게 적으면서 무어는 우리들 중 하나다.” 라고 무어 이야기를 덧붙였다.





A Black doctor died of Covid-19 weeks after accusing hospital staff of racist treatment

 

Dakin Andone byline

By Dakin Andone, CNN

 

Updated 0523 GMT (1323 HKT) December 25, 2020

 

(CNN)A Black physician died of Covid-19 weeks after she described a White doctor dismissing her pain and concerns about her treatment as she lay in an Indiana hospital.

 

Dr. Susan Moore passed away on Sunday due to complications from Covid-19, her son told the New York Times. The internist died about two weeks after she shared a video in which she accused a doctor at Indiana University Health North Hospital (IU North) of ignoring her complaints of pain and requests for medication because she was Black, even though she was both a patient and a doctor herself.

 

In a video that was posted earlier this month, she filmed herself from a hospital bed after her experience at IU North. Moore said her doctor brushed off her symptoms, telling her, "You're not even short of breath."

 

"Yes, I am," Moore recounted in the video, which she shared on Facebook December 4.

 

She had to beg to receive remdesivir, she recalled in the video, the antiviral drug used to treat patients who are hospitalized for Covid-19 and are not in need of mechanical ventilation.

 

And despite her pain, the doctor told Moore he might send her home, she said, and he didn't feel comfortable giving her more narcotics.

 

"He made me feel like I was a drug addict," she said in the video. "And he knew I was a physician."

 

Moore had also posted updates on her Facebook page along with the video.

 

Moore, who was an internist, said her pain was "adequately treated" only after she raised concerns about her treatment. She was later discharged from IU North, but returned to a different hospital less than 12 hours later, she wrote on her Facebook page.

 

"I put forth and I maintain if I was White, I wouldn't have to go through that," Moore said.

 

A spokesman for IU North confirmed to CNN that Moore was a patient at the hospital and that she was eventually discharged, but declined to say more about her, citing patient privacy.

 

"As an organization committed to equity an reducing racial disparities in healthcare, we take accusations of discrimination very seriously and investigate every allegation," the spokesman said.

 

In a statement issued on Thursday, Dennis M. Murphy, President and CEO of Indiana University Health, defended the technical aspects of the treatment Moore received, while conceding "that we may not have shown the level of compassion and respect we strive for in understanding what matters most to patients."

 

He also asks for an external review of the case.

 

Racism in healthcare is nothing new

 

Moore's story speaks to a broader issue of what experts call implicit racial bias in health care toward Black patients. Studies have shown that Black patients are in some situations prescribed less pain medication than their White counterparts. And a recent article in 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attributed unequal treatment in part to "enduring racist cultural beliefs and practices."

 

The article cited a 2016 study that found half of White medical students and residents "held unfounded beliefs about intrinsic biologic differences between Black people and White people," falsely believing the pain of Black patients was less severe than White patients.

 

"Acceptance of this inequitable treatment as 'normal' is historically rooted in and supported by the belief that Black people are intrinsically disease-prone and, implicitly or explicitly, not deserving of high-quality care," the authors of 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article wrote, comparing the issue of racism in medicine to racism in policing.

 

Racial disparities in medical treatment have been further underscored by Covid-19, which disproportionately impacts communities of color.

 

To a "majority of physicians, predominantly who are White in the United States, the perception is that African Americans do not need as much for pain," said Dr. Ala Stanford, a pediatric surgeon and the founder of the Black Doctors Covid-19 Consortium.

 

Moore leaves behind her 19-year-old son, Henry Muhammed, and her elderly parents, both of whom have dementia, according to a GoFundMe set up on their behalf.

 

According to the New York Times, Moore's family said she was born in Jamaica and grew up in Michigan before studying engineering at Kettering University. She then earned her medical degree from the University of Michigan Medical School, the Times reported. The GoFundMe page describes her as someone who loved to practice medicine and was proud to be a member of the Delta Sigma Theta sorority.

 

CNN has reached out to Moore's family for further comment. Her son told the New York Times she was adept at advocating for herself at hospitals, where she often received treatment for sarcoidosis, an inflammatory disease that affects the lungs.

 

"Nearly every time she went to the hospital she had to advocate for herself, fight for something in some way, shape or form, just to get baseline, proper care," he told the Times.

 

"This is how Black people get killed," Moore said in the video, "when you send them home and they don't know how to fight for themselves."

 

Stanford acknowledged Moore wasn't her patient, and she didn't know what the situation was at the hospital where she received treatment. But she felt that Moore's need to repeatedly advocate for her own care was "unacceptable."

 

Additionally, Moore's decision to ask for pain medicine was not just to relieve her pain, Stanford said, but also would support her recovery by making it easier for her to breathe. And Moore's request for an antiviral is now part of standard treatment for Covid-19, Stanford added.

 

"This is just basic," Stanford said. "This is standard for what you get. I know that from taking care of enough people with coronavirus in the hospital and helping them through it."

 

'She is me and we are her'

 

Moore first tested positive for Covid-19 on November 29, according to her Facebook post. By December 4, she was hospitalized at IU North in Carmel, Indiana. It was only after a CT scan showed new lymphadenopathy -- a disease in which the lymph nodes become enlarged -- that the hospital agreed to treat her pain, she said.

 

"You have to show proof that you have something wrong with you in order for you to get the medicine," she said in the video.

 

Dr. Stanford said that the lymphadenopathy would indicate that "the disease process was going on for a period of time," and that Moore's body was fighting off the disease.

 

According to her Facebook posts, Moore was eventually able to speak with the chief medical officer of IU Healthcare, who said he would ensure she get the best care. He also told her diversity training would be conducted.

 

On December 7, the hospital discharged Moore and sent her home, per her Facebook post. But less than 12 hours later, she was sent to a different hospital following a fever and a drop in her blood pressure, according to the Facebook post. Moore said she was receiving treatment for bacterial pneumonia and Covid pneumonia. She described the care at the second hospital as "very compassionate."

 

The next day Moore wrote she was being transferred to the ICU. It was the last update shared to her Facebook page.

 

Her story has resulted in an outpouring of generosity from people who have heard it, and the GoFundMe page has raised more than $100,000 as of Thursday night.

 

Dr. Alicia Sanders, another physician who first came in contact with Moore after seeing her video, helped start the page to raise funds for her family, including to send Muhammed back to school at Indiana University. Sanders said the reason she first came in contact with Moore was "gut-wrenching."

 

"She is me," said Sanders, who is also Black. "She is me and we are her. It could have been any one of us that happened to."

 

Stanford -- who told CNN she recognized implicit bias and racism in medicine, but had chosen to try to change things from within the health care system -- echoed that comment. She told CNN that when she first learned about Moore's story, it stopped her in her tracks and brought tears to her eyes.

 

She shared it with a group of her friends -- all Black women surgeons across the country. They could all relate, Stanford said, having experienced the same treatment despite their expertise.

 

"We all have the stories," she said.

 

"If any of us gets sick, please don't be silent. Be vigilant, be present, be public," Stanford wrote to them, adding of Moore, "She was one of us."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트럼프가 조지아 주 국무장관에게 하는 끔찍한 전화, WP 공개! [BBC 제공,녹음본 듣기] 트럼프. 조지아주 선관위에 "선거결과 뒤집을 만큼 투표용지 찾아라...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유전자 조작 곰팡이, 멀레어리아 모기 99% 신속 박멸: 연구 결과 유전자 조작 곰팡이에 감염된 모기는 녹색을 띈다 Image copyrightBRIAN LOVETT 입력 2019.5.31.BBC 원...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20] Michael Jackson - Beat It (Official Video) [이 노래 공식 동영상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Michael Jackson - Beat It (Official Video) They told him don'...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 1889.4.28 ~ 1970.7.27(폴츄걸, 산타콩바당) 입력 2017.11.2[시사뷰타임즈]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폴츄걸어: António de Oliveira Sa... 더보기

[건강 Health ]

신체 면역 체제 증진에 가장 효과적인 음식들 [BBC 영상으로 보기]우리의 면역체제, 우리가 최척화시킬 수 있는 걸까 입력 2021.1.23.BBC 원문...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세계에서 가장 차가운 양자 컴퓨터: 왜 필요할까? 스트래스클라이드 대학교에서 과학자들은,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은 실험에서 레이저로 ...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