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이든-시진핑, 7개월 만에 최초 전화 통화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미국의 부통령 조 바이든과 2013124일 인민 대회당에서 악수하고 있다. IMAGE SOURCE,GETTY IMAGES

 

 

입력 2021.9.10.

BBC 원문 3시간 전

 

[사사뷰타임즈] 중국 주석 시진핑이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과 7개월 만에 처음으로 말을 나눴다.

 

백악관 성명에선 양국 지도자가 경쟁 상태가 갑자기 홱 충돌로 나아가는 일이 반드시 없도록 양국의 책임에 대한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이번 전화통화는 바이든이 집권한 이후로 겨우 두 번 째에 해당되는 통화다.

 

-중 관계는, 무역, 간첩 그리고 세계적유행전염병과 같은 현안 문제들을 놓고 충돌이 있는 상태로, 긴장 상태이어왔다.

 

백악관 성명에선 양국 지도자는 폭넓고 전략적인 논의를 했는데, 두 사람은 우리의 이해관계가 미치는 영역들에 대해, 그리고 우리의 이해관계, 여러 가치관 그리고 전망이 갈리는 영역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했다.

 

이번 논의는, 대통령 조 바이든이 분명히 짚은 대로, 미국과 중국 사이의 경쟁을 책임감 있게 관리 하려는 현재 진행 중인 미국의 노력의 일환이었다

 

중국의 국영방송 CCTV는 이번 전화통화는 솔직하고 깊이 있는것이었다고 하면서, “확대된 전략적 의사소통 및 상호간에 우려하는 바에 대한 문제까지 다뤘던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CCTV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은 중국과 미국이 양국의 관계들을 적절히 다룰 수 있는지의 여부는 세계의 미래와 운명을 위해서도 중요한 것이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바이든의 전임자 도널드 트럼프는 그가 처음으로 집권을 했을 때 시진핑과 더욱 빈번히 상호작용을 했다.

 

트럼프는 집권 후 최초 6개월이 안돼 전화상으로 두 번 대화를 했고, 중국 주석을 트럼프 개인의 동아리인 마--라고로 초대도 했는데, 이곳에서는 둘이 사적인 대화를 나누었다.

 

금요일, 고위 백악관 관계자는, 아번 전화통화는 서열 낮은 중국 관계자들이 바이든 행정부와 본의 아니게 실질적인 대화를 가지게 되어 몹시 화가 난바이든의 요청으로 행해진 것이었다고 했다.

 

금년 초, 바이든 행정부과 중국 사이의 고위 회담은 양측 관계자들이 날카롭게 서로를 질책하는 등 긴장 투성이었다.

 

중국 관계자들은 미국이 다른 나라들에게 중국을 공격하라고선동하고 있다며 비난했고, 미국은 중국이 의도적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끌려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했다.

 

 

인권과 간섭

 

 

두 경제 대국이 충돌하는 중대한 경제 현안 문제들은 꽤 많은바 - 인권과 민주주의가 주로 두드러지는 것들이다.

 

미국은 중국이 신쟝 주에서 위거 (위구르) 사람들을 상대로 집단종족학살을 한다고 비난한다. 또한 베이징이 홍콩에서 최근 비평가들이 반대자를 탄압하려고 써먹는 중이라고 말하는 보안법으로 민주주의적 권리를 짓밟는다고도 말한다.

 

한편, 중국은 되풀이하여 미국에게 중국이 자국의 내부 문제라고 여기는 것들에 간섭 좀 그만하라면서 미국이 중국을 통치하고 있는 공산당 얼굴에 먹칠을 한다고 비난한다.

 

더불어, 무역 문제도 있다. 양국은 도널드 트럼프때인 2018년에 시작된 무역 전쟁 속에 갇혀있어 왔다.

 

미국은 3,600억 달러 (2,680억 파운드) 가 넘는 관세를 중국 상품에 부과하자, 중국은 이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 상품에 관세를 1,100 달러 이상 붙였다.

 

바이든은 자신의 전임자 트럼프가 베이징에 했던 거칠은 무역 전쟁에 대한 말들을 거두지 않았고 - 이것이 중국을 본노케 한 것이다.

 

거기에, 남중국해 문제가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남중국해는 이 지역에서 사람이 살지 않는 일련의 섬들인 패러셀 제도 및 스프라틀리 제도 (난사군도) 에 대해 주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 다른 나라들 사이에 일촉즉발의 상황이 돼왔다.

 

중국은 이곳의 바다 대부분을 자국의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이웃하고 있는 나라들은 중국의 주장과 경합을 벌이고 있으며 미국도 동의하지 않는다. 반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이 지역에 자국의 군사적 존재를 계속해서 확대시켜 오면서 자국의 의도는 평화적인 것이라는 주장을 고집한다.

 

우린 앺개니스탠 (아프가니스탄) 에 대한 긴장도 보게될 수가 있다. 중국은 거듭하여 미국이 앺갠에서 철수를 비난해 왔다.

 

이번 주초, 중국 외무부 대변인 왕 웬빈은 다시 한 번 미국의 병사들이 대혼란을 끼친 것이라고 맹 비난했다.

 

그는 또한 미국이 앺갠 국민들에게 심각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는 비난도 했다.




US Biden and China's Xi hold first call in seven months

 

Published3 hours ago

 

: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R) shake hands with U.S Vice President Joe Biden (L) inside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on December 4, 2013 in Beijing, China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This is only the second call between the leaders since President Biden took office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has spoken with his US counterpart Joe Biden for the first time in seven months.

 

A White House Statement said both leaders had "discussed the responsibility of both nations to ensure competition does not veer into conflict".

 

This is only the second call between them since President Biden took office.

 

US- China relations have been tense, with clashes over issues like trade, espionage and the pandemic.

 

"The two leaders had a broad, strategic discussion in which they discussed areas where our interests converge, and areas where our interests, values, and perspectives diverge," the White House Statement added.

 

"This discussion, as President Biden made clear, was part of the United States' ongoing effort to responsibly manage the competi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PRC."

 

Chinese state broadcaster CCTV said the phone call was "candid [and] in-depth", adding that it had covered "extensive strategic communication and... issues of mutual concern".

 

"Whether China and the US can properly handle their relations... is critical for the future and destiny of the world," said Mr Xi, according to the CCTV report.

 

Mr Biden's predecessor Donald Trump had interacted more frequently with Mr Xi when he first took office.

 

Within the first six months of his administration, Mr Trump spoke to Mr Xi twice over the phone, and also invited the Chinese President to Mar-a-Lago, Mr Trump's private club, where the two held talks in person.

 

A senior White House official on Friday said the call came at the request of President Biden, who had become "exasperated" by the unwillingness of lower level Chinese officials to hold substantive talks with his administration.

 

Earlier this year, high-level talks between the Biden administration and China were fraught with tension - with officials on both sides exchanging sharp rebukes.

 

Chinese officials had accused the US of inciting countries "to attack China", while the US said China had "arrived intent on grandstanding".

 

'Human rights and interference'

 

There are quite a few major issues the two economic giants clash on - with human rights and democracy a major sticking point.

 

The US accuses China of genocide against the Uighur population in the province of Xinjiang. It also says Beijing is trampling on democratic rights in Hong Kong with a recently introduced security law that critics say is being used to crack down on dissent.

 

Meanwhile, China has repeatedly told the US to stop interfering in what Beijing considers its internal affairs and accuses Washington of "smearing" the ruling Communist Party.

 

There's also the issue of trade. Both countries have been locked in a trade battle that began in 2018 under then President Donald Trump.

 

The US had imposed tariffs on more than $360bn (£268bn) of Chinese goods, and China has retaliated with tariffs on more than $110bn of US products.

 

Mr Biden has not pulled back on the tough trade messaging to Beijing of his predecessor - something that has angered China.

 

Then there's the South China Sea.

 

In recent years it has become a flashpoint between China and other nations in the region which claim sovereignty over two largely uninhabited island chains, the Paracels and the Spratlys.

 

China claims most of the sea, but neighbouring countries which have competing claims and the US disagree. Despite the opposition, Beijing has continued to expand its military presence in the area while maintaining that its intentions are peaceful.

 

media captionWhy is everyone fighting over the South China Sea?

 

We could also be seeing tensions over Afghanistan. China has repeatedly criticised the US for its withdrawal from Afghanistan.

 

Earlier this week,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person Wang Wenbin once again slammed the US, saying their troops had "wreaked havoc".

 

He also accused the US of inflicting "serious damage on the Afghan people".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주소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에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와우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사이트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맨하탄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주소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맨하탄카지노 STC555.COM
엠카지노주소 우리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BTI] 베스트 번역·통역

[BTI] 베스트 번역·통역원은 어떤 곳인가? ◇ 영어전문업체 [영작·한역·통역] <시사뷰타임즈> 우측 상단에 베스트 번역·통역 안... 더보기

[ 시사뷰타임즈 영상 ]

탤러번 치하 앺갠 TV: 탤러번 보병, 진행자 등 뒤서 감시 [트위터 영상으로 보기]입력 2021.8.30.BBC 원문 1시간 30분 전 [시사뷰타임즈] 탤러번 (탈레반) ... 더보기

[지카 바이러스]

주민들, 빌게잇스 범죄적 실험 비난 불구 GMO 모기떼 방사 예정 자료사진: 에이이디즈 애집티 (Aedes aegypti) 모기가 코스타 리카 산 호세에서 잎사귀에 앉아 ... 더보기

[SVT 영어회화]

[POP 영어 26] Alizée - La Isla Bonita 프랑스 여가수 알리제[YOUTUBE으로 들으며 가사 보기] Alizée - La Isla Bonita Last night I dreamed of Sa... 더보기

[역사 속의 오늘]

[인사말씀] 그동안 오늘의 역사를 읽어주신 독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5년 첫눈 풍경. 아직 열린감을 따지도 않았는데 감과 나뭇가지 위에 눈이 쌓여있다 <시... 더보기

[시사뷰 클릭 베스트]

독자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시사뷰타임즈 클릭 베스트’는 조횟수가 1천이 넘는 기사 또는 글을 올려놓는 곳입니다... 더보기

[ 세계의 독재자들 ]

풀헨시오 바티스타 이 살디바르 풀헨시오 바티스타 이 살디바르(Fulgencio Batista y Zaldívar, 1901년 1월 16일 ~ 1973년 8월 6일)는 큐... 더보기

[건강 Health ]

플라스틱을 먹는 곰팡이: 칠리 생물학자, 숨겨진 곰팡이 왕국 경축 라오 라오 버섯 (Cyttaria harioti) (Image credit: pablo_rodriguez_merkel/Getty Images) / 줄리아나 훠치는 칠... 더보기

[ 전국 맛집 기행 ]

[복수한우날고기] 한우우거지국밥, 선지국밥 모두 3,500원? 위치: 대전광역시 중구 태평로 120(테평동 375-8) 입력 2020.6.3. [시사뷰타임즈] 이곳은 이미 ‘... 더보기

[고사성어]

박찬종의 격화소양 (隔靴搔癢) 입력 2019.6.5. [시사뷰타임즈] ‘강적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찬종, 이재오는 ‘보... 더보기

[SVT 촛불문화제 보도물]

공공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민영화반대, 민주수호 범국민 촛불 http://wjsfree.tistory.com/75 March 22, 2014 Pan-Citizen Action Day Park Geun-hye who was illegally elected take respons... 더보기

[터져나오는 시국선언!]

[역대 대통령 개관]

박정희-1 한국:새로운 위험 요소들 이란 제목의 타임지 박정희(朴正熙, 1917년 11월 14일(음력 9월 30일)... 더보기

[역대 정당 개관]

민주당의 역사 출처 19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대통령후보 출마를 위해 창당된 평화민주당(平和民... 더보기

[SVT 컴퓨터문제 해결]

우리의 신상정보: 사회연결망서 이렇게 털리고 있다 해커들은 사회연결망에 부착돼 있는 컴퓨터 기법을 조작하여 자료들을 추출할 수 있다. IMA... 더보기

[18대 대선 부정선거실체]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부정선거 관련 책 발간 (광고)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미분류표 집계 총람』책을 냈습니다! 안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