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캐트야 포어맨] 브래지어: 희망을 주는 이야기


고대 그리스까지 거슬어 올라가며 브라처럼 생긴 속옷들을 모두 살펴본다 해도
최초 브래지어가 발명된 떄가 언제인지 확실히 밀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가장 혁명적이라고 할 수 있었던 브라 중에는 루디 게른라이히가
1964년 선보인 브라도 있었다.
마돈나는 금발머리 야망의 세계 순방 중 콜셋에 내장되어있으면서 장 폴이 디자인한
좀 과장된 브라를 뽐냈었다.
브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로렌 빌런이 제작한 세계에서 가장 큰 브라가 전시됐다.
에바 헤라고지가 등장하는 1990년대의 유명했던 광고. 
 
 고대 그리스에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브래지어는 형태, 기능 및 사회적 맥락에서 많은 변화를 겪어왔다. 카트야 포어맨이 평가를 해 본다.
 
여성 속옷 계의 여왕 챈틀 토머스가 젊었던 시절 브라를 반대했다는 사실을 생각하는 것은 재미있다. 브라는 수십년 동안에 걸쳐 사회적 맥락과 여자들의 신체에 대한 관점이 변하는 가운데 시시각각 찬성과 반대의 대상인 내의였다. “페미니즘이 1960년 대 등장하면서 우린 브라를 벗었다. 그 당시는 히피 식이었던 기간이었으며 우린 속에 아무 것도 업는채 티셔츠만 입었고 가슴을 다 드러낸채 해변에 가곤 했다. 이젠 더 이상 가슴을 드러낸 채 아무도 해변에 가지 않는다”고 1970년대 패션의 일부로 속웃 개념의 선구자였던
 
붉은 입술에 까만 단발머리의 우상과 같았던 프랑스 디자이녀는 말한다.
 
“난 패션쇼가 열리는 주에는 브라를 착용했는데 이것은 우리가 브라를 어떻게 벗었는지를 말해 준다”
 
그 당시, 가터(스타킹 등이 내려가지 못하게 잡아주는 것)와 발코니 브라(컴 높이가 절반 밖에 안되는 것)와 같은 섹시한 속옷을 구경할 수 있는 유일한 장소는 프랑스 홍등가 피갈 이었는데 ‘찐득찐득 달라붙는 섬유를 입는 것’이었다. 속옷은 기능적인 것으로 여겨졌다고 토머스는 말하는데, 그의 고문서에는 1920년 대와 30년대의 색과 섬유 그리고 자수를 절묘하게 혼합한 섬세하면서도 균일한 모양의 여성적인 시대의 디자인의 특색이 보인다. “그 당시로 되돌아가 보면 여러분은 아름다운 수제품들을 할 수 있었는데 요즘은 브라가 너무 비싸다”며 ‘가슴을 받쳐주고’ 가슴에 브라를 입혀 잘 보이게 함으로써 가슴을 우리가 받은 세습재산의 일부로 만드는 것이 전통이라고 간주하는 디자이너는 한탄한다. “정도의 차이는 있을 지언정, 유럽에선 이런 전통이 중세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가슴을 받쳐주는 것은 확실히 우리 문화의 일부이어왔다”고 토머스는 ‘BBC문화‘프로그램에서 말한다. “내가 아시아의 노브라 문화를 여행할 때 그들이 속옷에 매료되는 것을 보면서 역시 브라는 유럽의 전통이라는 생각만이 떠오를 뿐이었다. 19섹 아시아 여자들은 섬유로 자신의 가슴을 감싸고 있었는데 그들은 브라를 차 본적이 한 번도 없었으며 브라는 그곳에선 완전히 새로운 것이었다”
 
‘브라’ - 프랑스어 브래지어를 줄인 말이며 말 그대로 ‘드레스의 상체부분 및 어린이의 조끼-는 만들어진 과정이 복잡하다. 초창기 브라 -너무 부피가 크고, 너무 공을들인 복잡한 것이거나 ’협곡을 붙잡아 주는 것‘이었으며 베트미들러의 풍자적인 노래 ’오토 팃슬링(징미유 젖꼭지를 붙잡아 주는 것)라는 말을 인용할 정도 -들은 오늘날의 세련되고 고급기술 및 고탄력 브라들과는 전혀 동떨어진 세계의 것이었다. ‘업맆트;라는 책 내용을 발췌해 보면: 미국의 경우 1930년 대가 대규모의 브라 생산이 시작되던 시기였다. “성숙한 고객들과 가슴이 주렁주렁 매달린 듯한 모든 연령대의 여자들에겐 긴 끈이 달린 브래지어, 위로 올려주는 것, 컵 밑에 튼튼한 줄이 있는 것, 컵 사이에 쐐기 모양의천을 삽입한 것, 넓은 브래지어 끈, 강력한 고무심이 들어간 실과 가벼운 뼈대 등의 것이 제공됐다” 이 두꺼운 책에 따르면, 가슴의 ’크기와 주렁주렁 매달린 정도‘라는 크기의 척도를 A~D(가슴의 규모로서 오늘날엔 무한대로 뻗어나감)라는 앨퍼빗으로 선구자 적으로 분류한 것은 SH캠프와 회사였다. 이렇게 되기 전까지 “회사들은 다른 깊이의 가슴들을 수용할 컵의 확장성에 의지했었다“
 
“그 브라는, 작은 섬유조각으로 만들어졌고 다른 크기의 컵을 고려하여 아주 많은 치수가 있었다. 그 브라는 매일 빨래가 가능한 의복이었으며 이음새와 구조가 극도로 강할 필요가 있었다. 그 브라는 의류 조각과는 매우 다른 것이었으니: 피부와 직접적으로 접촉하기에 대단히 확실할 필요가 있었다“고 코머스는 설명하면서 1980년대 사업규모가 커졌을 때 라이크러(신축성이 좋은 인조섬유)가 산업에 미쳤던 영향력을 회상했다. ”라이크러는 새로운 편안함과 디자인의 여러 가능성을 가져왔다. 난 언제나 속옷 속에 들어있는 바거스의 그림을 좋아했었는데 제2의 피부처럼 보이는 라이크러가 있었기에 모두 가능한 일이었다.
 
현대의 오늘날 브라는 흔히 콜셋의 계승자처럼 제시되기도 하는데 이런 생각은 가끔 이의제기를 받는다. 2008년, 오스트리아 성을 파보는 기간 동안 고고학자들은 너덜너덜해진 브라 4개를 발굴했는데 현대의 그것과 거의 비슷한 형태였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져냐 식의 논쟁이 뒤따랐다.

The bra: An uplifting tale
 
| 20 February 2015
By Katya Foreman
From Ancient Greece to the modern day, the brassiere has undergone many incarnations in form, function and social context. Katya Foreman sizes it up.
 
It’s amusing to think that in her youth, lingerie queen Chantal Thomass was anti-bra. It’s an undergarment that over the decades has fallen in and out of favour in line with changing social contexts, fashions and views on the female body. “With the advent of feminism in the 1960s we removed our bras. It was the hippie period and we’d wear T-shirts with nothing underneath, and go topless on the beach. Nobody goes topless on the beach anymore!” says the iconic red-lipped, black-bobbed French designer who in the ‘70s pioneered the concept of lingerie as a fashion accessory. “I put it on the catwalk during fashion week and that’s how it took off.”
 
At the time, the only place one could find sexy lingerie like garters and balcony bras was in Pigalle, Paris’s red light district, “in tacky fabrics”. Lingerie was considered functional, says Thomass, whose archive features designs from more feminine periods, such as delicate, flat styles from the 1920s and ‘30s in “exquisite colour mixes, fabrics and embroideries”. “Back then you could do beautiful handmade designs, today it’s too expensive,” laments the designer who regards the tradition of “breast support” and dressing or showcasing the breasts as “part of our patrimony”. “In Europe the tradition stretches back to the Middle Ages, though to varying degrees – supporting the breasts, for sure, has always been part of our culture,” Thomass tells BBC Culture. “It only really hits me when I travel to Asia where they have no bra culture, and see how fascinated they are by the undergarment. In the 19th Century in Asia women still [wrapped fabric around] their breasts; they have never worn bras, it’s completely new over there.”
 
The bra – short for the French word brassiere, literally 'bodice, child's vest' – is complex in fabrication. Early designs – often bulky, elaborate contraptions, or “boulder holders”, to borrow a phrase from Bette Midler’s satirical song Otto Titsling – were worlds away from today’s sophisticated, high-tech, high-stretch bras. An excerpt from the book Uplift: The Bra in America describes the scene back in the 1930s, the decade in which the large-scale production of bras began. “Mature customers and women of all ages with large pendulous breasts were offered long-line brassieres, built-up backs, firm bands under the cup, wedge-shaped inserts of cloth between the cups, wide straps, power Lastex and light boning.” According to the tome, it was SH Camp and Company that pioneered the chart relating the “size and pendulousness” of breasts to letters of the alphabet, A to D (a scale that today stretches to infinity). Prior to that, “companies had relied on stretchable cups to accommodate different depths of breast”.
 
“It’s a highly technical garment, made of lots of tiny pieces of fabric, with so many sizes to consider for the different cups, etc. It’s a garment you wash every day, so the seams and structure need to be extremely robust. It’s very different from a piece of clothing; it’s in direct contact with the skin, it needs to be super solid,” Thomass explains, who recalls the impact Lycra had on the industry when it became big in the 1980s. “It brought new comfort and design possibilities. I had always loved Vargas’s paintings of pin-ups in underwear as the pieces looked like second skin and we were only able to do that when Lycra came along.”
 
It’s impossible to pinpoint when the bra was first invented, with early depictions of bra-like garments going back all the way to ancient Greece. The modern-day bra has often been presented as a successor to the corset, though the theory is sometimes challenged. During a dig at an Austrian castle in 2008, archaeologists unearthed four tattered bras remarkably similar to the undergarment’s modern form. A chicken-or-the-egg-style debate ensued.
 
“Evolution sometimes takes a break,” argued Beatrix Nutz, an archaeologist and researcher at the University of Innsbruck in Austria, in smithsonianmag.com. “The Greek mathematician and geographer Eratosthenes (276 BC–195 BC) knew our planet was a globe and even calculated its circumference, but throughout the Middle Ages people believed it to be a flat disc. Bras are certainly not even remotely as important as the actual shape of the earth, but they were obviously invented, went out of fashion, were forgotten, and supposed to be invented (again) in the late 19th Century.” Nutz also cited two earlier written sources referencing what could be perceived as early versions of the bra. “The French surgeon Henri de Mondeville (1260-1320) reported what women whose breasts were too large did. They ‘insert two bags in their dresses, adjusted to the breasts, fitting tight, and put them into them every morning and fasten them when possible with a matching band,’” she said, adding: “An unknown German poet of the 15th Century wrote in his satirical poem, ‘Many make two breastbags, with them she roams the streets, so that all the young men that look at her, can see her beautiful breasts.”
Storm in a D-cup
 
According to Colleen Hill, associate curator, accessories, at The Museum at the Fashion Institute of Technology, and organiser of the recent exhibition Exposed: A History of Lingerie, Cadolle, one of France’s oldest lingerie houses, was “certainly incredibly influential in introducing the bra as we know it today”. Indeed on its website the brand lays claim to the bra’s invention, attributing it to house founder Herminie Cadolle, “a feminist and revolutionary”.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during the Belle Epoque, she chose to liberate women by liberating their bodies of the corset… She came up with this ever so small, tiny thing that today goes by the name of the bra.”
 
The bra in question, launched in 1889, was essentially a two-piece corset “which would have allowed for a little more freedom,” explains Hill. “As we move into the early 20th Century the bra very much corresponds to the idea of women leading more functional lives; if you’re abandoning your corset for perhaps a more flexible girdle and a separate bra, that’s something that’s not only giving you a more modern silhouette, it’s also certainly allowing you a lot more flexibility and movement and corresponds to a more modern lifestyle.”
 
 Billed as the first sheer bra, the minimalist, unstructured design was a radical departure from the heavy, torpedo-shaped brassieres of the 1950s. While researching her show however, Hill unearthed evidence of an earlier example. “I was going through a trade magazine from the late 1940s that was focused on corsets, bras and lingerie and I found a kind of early version of a bra made from see-through fabric,” she recalls. “And the reason it stood out from the text and all of the illustrations in this fairly dense magazine was that the original owner of the magazine had circled the illustration and drawn a line up to the top of the page and written ‘Disgusting!’.”
 
“I had researched previously Rudi Gernreich’s ‘no-bra’ bra, and how it was a success and sales for that bra were good, it made quite a big impact and you can see that very well into the 1970s, even today, so obviously people were ready for that style in the 1960s but not so much in the 1940s… It really was about making a statement about the acceptance of women’s bodies.”
 
Game of cones
 
Thirty years later, Madonna famously re-appropriated the bra – once rejected by feminists as a symbol of repression – to express her own statement on female sexuality and empowerment. On her Blonde Ambition World Tour, the singer sported corsets with exaggerated in-built conical bras by Jean Paul Gaultier who throughout his career has played on the concept of underwear as outerwear. “It’s provocative but it’s also really sexy and playful,” says Hill. “I loved reading about Gaultier’s interest in corsets and girdles and how that relates back to his childhood when women weren’t really wearing foundation garments like that and when he saw these pieces in his grandmother’s closet, he thought they looked so antiquated and strange. The idea of changing that into an item of fashion is really quite fun.”
 
Similarly, Wonderbra’s controversial 1994 Hello Boys advertising campaign, photographed by Ellen von Unwerth and starring Eva Herzigova, her cleavage thrust into view with aid from the bra’s padding and underwire construction, played on the idea of women embracing their sexuality. The Czech-born model insisted the campaign was “empowering”, according to a report in the Evening Standard.
 
Whether anti- or pro-bra, the popular association between feminism and the act of burning bras is a myth, according to Hill. “It relates back to the Miss America protest in 1968. The women who were protesting the Miss America Pageant had what they called a freedom trash can in which they threw a number of things; it wasn’t exclusively bras and girdles – though those made their way in – it was also high heeled shoes and cosmetics and women’s magazines. However there was no actual burning. I think there was one person in all of history who claimed, yes, they burned them but most people say it was more of a symbolic burning; it was throwing all these things into the trash can but, because of fire codes, nothing was actually burned.” Like Thomass, who started out celebrating the freedom of going braless and ended up embracing the undergarment as the symbol of absolute femininity, perceptions continue to shift about this ever-evolving design with multiple personalities and __EXPRESSION__s.
 
If you would like to comment on this story or anything else you have seen on BBC Culture, head over to our Facebook page or message us on Twitter.
 
 [사진/원문-BBC]
 
- Copyrights ⓒ 시사뷰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로그인후 댓글작성 가능합니다.

  • 세월호, 괴물체와의 충돌 없었다
  • 방향타가 오른쪽으로 휜 것 외에 충돌 흔적 없는 세월호 [사진: SBS 영상 갈무리]   입력 2017.3.27.   [시사뷰타임즈] 방향타 오른 쪽으로 휜 것, 침몰하면서 그랬을 수도   세월호에서 생존한 학생들은 침몰이 시작되기 직전 “쾅”라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어느 네티즌은, 잠수함과 충돌한 것이 분명하다고도 했다. 어느 사진엔가는 검은 물체가 보이는데 그것이 세월호와 충돌한 잠수함이라고도 했다.   그런데, 쾅 소리는 한 번에 그친 것이 아니라 여러 번 났다고 했다. 화물칸에 대형 트럭 등 자동차가 여러 대있고 해군기지로 옮긴다는 철근 몇 백톤도 있었는데, 과적 상태인데다가 제대로 묶지도 않았다고 했다.   조타수가 미숙하게 방향타를 급격히 꺽어 배가 쏠리게 되고, 그 쏠리는 배 속에 있던 제대로 고정되지 않았…

    • SVT
    • 17-03-28
  • [한국말 옳게 쓰기 운동 4] 아무런 성의도 없이 묻는 “까까까까”
  •  장시간의 신경 쓰이는 기계음 안내+인간같지 않은 안내원 자세    입력 2017.2.23.   [시사뷰타임즈] 겉만 뻔지르르한 ‘고객 대우’ 자세   “흉 보고 배운다”   는 말이 있다.   ◇인권 존중+고객 우대 최상인 듯 쑈하는 나라   나이에 상관없이, 직종에 상관없이, 남녀에 상관없이 민주주의에 입각 개개인의 인권을 존중하고 고객에게 최대한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암시가 깔린 안내원들의 말.   실제 현실에서 얼굴을 마주보고 눈을 마주치며 안내를 하는 안내원들은 훨씬 덜 할 수밖에 없다. 고객의 나이도 감안되고 고객에게서 풍기는 맛도 고려되므로.   그러나, 우선 전화로 문의할 것이 많은 현대 사회에서 -궁금한 것을 적어놓으시면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답변을 적어놓겠다는 것으로는 충분…

    • SVT
    • 17-02-23
  • [한국말 옳게 쓰기 운동 3] 사건 발생과 비용 발생
  •  [사진출처] 입력 2017.2.17.   [시사뷰타임즈] ‘발생’을 아무데나 붙이는 잘못된 용례   국어사전에선 ‘발생하다’를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1 .어떤 일이나 사물이 생겨나다.   2 . <생물> 세포의 증식, 분화, 형태 형성 따위에 의하여, 어떤 생물이 단순한 수정란 상태에서 복잡한 개체가 되다   한문으로 써보면 ‘발생(發生)’ 필 발, 날 생이다. 없던 것이 새로 나타나기 시작하고 생겨나기 시작하는 것이다.   이렇게 국어사전이나 자전을 들춰보지 않더라도, 우린 대대로 발생이라는 말을 “화재가 발생했다.” 교통사고가 발생했다.“고 쓰며 전쟁의 경우에는 전쟁이 발생했다고 말하기 보다 ”전쟁이 일어났다“고 일반적으로 쓰며 군에서는 ”젅쟁 발발시“라고 쓴다.   일반적으로 이렇게 쓰여지는 …

    • SVT
    • 17-02-17
  • [한국말 옳게 쓰기 운동 2] 아무데서나 쓰는 “여쭤보세요”
  •   입력 2017.2.7.   [시사뷰타임즈] 할아버지 할머니가 손녀뻘에게 여쭤보라고?   우리나라의 가정교육, 탄탄한 초등교육이 너무 엉망이 돼있다.   초등학교 과정에서, 틀릴 수 잇는 우리말 사용례에 대해 익히고, 올바른 존댓말을 익힌 것이 평생을 가는데, 기본 예절에 따른 말이 실종된 것은 이 나라 가정교육과 초등교육과정이 실종됐다는 것으로 봐도 좋을 것이다.   관공서를 찾아가거나, 전화로 어떤 문의를 하거나 대단히 잘못 사용하는 말 중 하나가 바로 “여쭤보세요”이다.   -이런 저런 일로 왔고 문의 좀 하려는데...   관공서 직원: 몇 번 창구가 담당이거든요. 거기 가서 여쭤보세요   -광고 보고 전화 걸었는데, 상품 설명좀 자세히 들었으면 하는데..   상품판매업체 직원: 예 담당자 바꿔드릴 테니…

    • SVT
    • 17-02-07
  • [한국말 옳게 쓰기 운동 1] 남자와 남성, 여자와 여성
  •  [그림출처] 입력 2017.2.7.   [시사뷰타임즈] 입이 비뚤어졌어도 말은 바로 하자   ◇性(성)은 성향, 고유의 특성 등을 의미   요즘 보면, 언제부터인가 남자 또는 여자로 써야 할 자리에 남성이나 여성을 넣어 말하는 것을 너무 많이 보게된다.   흔히, 남자를 대우해 부르고 여자를 대우해 부르는 것이 남성이나 여성이라고 인식하고 있는데 옳지 않다.   남성은 남자의 성향이나 특성, 여성은 여자의 성향이나 특성 즉 남녀의 고유한 성향이나 특성을 가리키기에 아무데나 남성 또는 여성을 쓰는 것은 옳지가 않다.   -우리나라 인구 중 남자가 몇 명이고 여자가 몇 명이라는 말이 맞지 남성이 몇 명이고 여성이 몇 명이라는 말은 좀 이상하다. 틀리니까 이상한 거다.   -아기가 태어났을 때 남자아기 또는 여자아기라고…

    • SVT
    • 17-02-07
  • 벌린(베를린) 시장:"트럼프 국경벽, 수백만 명의 삶 파괴할 것“
  • 2017.1.27. 멕시코 플라야스 데 티주아나 지역에 있는 미국-멕시코 국경 울타리. 벌린(베를린)시 시장은 트럼프에게 그런 벽은 “수백만 명의 삶을 파괴할 수 있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Image copyrightGETTY IMAGES   2017.1.27.(원문) 입력 2017.1.28.   벌린시 시장 미카엘 묄러는 미 대통령 트럼프에게 멕시코와의 국경에 벽을 쌓겠다는 계획으로써 “고립의 길을 따라 내려가지 말 것”을 촉구했다.   [시사뷰타임즈] 묄러 시장은 그런 식으로 분단하면 “노예제도와 고통”을 야기시키며 “수백만명의 삶을 파괴”시키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독일의 벌린 시는 1961년부터 1989년까지 ‘벌린 벽’으로 나뉘어져 있었다.   묄러의 이러한 말은 트럼프와 멕시코 대통령 엔리케 페냐 니에토가 이 문제에 대해 서로의 차이점을 규명하기로 합…

    • SVT
    • 17-01-28
  • 親朴 반기문 대선행보 시작: 반기문 행적의 긍정적-부정적 측면
  •   2017.1.11.   [시사뷰타임즈] 지독한 고집, ‘반공정권을 위한 반공정권’ 집착이 우려된다.   ◇ 반기문, 자신감과 자부심을 가질 만도   본관이 광주(光州)인 반기문은 충북 음성군 출신이다. 육영수 생가를 무슨 대단한 곳인양 꾸며놓고 박정희-박근혜를 추종하는 사람들이 많은 충북 옥천 및 충청남북도를 생각할 때, 현금의 박근혜 사태에도 불구하고 박정희-박근혜를 이을 사람이라고 몰표를 주지 않을까 우려되는 지역 출신이기도 하다. 반기문은 이것도 계산에 넣고 있을 수 있다.   반기문은 1970년 서울대 졸업하고 외무고시에 차석으로 합격하여 외무부에서 근무했다. 외무부에서 겸손하고 능숙하다는 평판을 얻었다. 외무부 미주국장, 외교정책실장 등을 거쳐 대통령비서실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외교통상부 차관을 지냈…

    • SVT
    • 17-01-11
  • 침울하지만, 각오가 남다른 올해 연말
  • 성탄절을 앞두고 화려하게 장식한 백화점 및 대형매장    2016.12.18.   [시사뷰타임즈] “생활에 전념하지만, 언제라도 한 목소리 내겠다”   박근혜에 대한 국민들의 입장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을 것 같다.   첫째, 2012년 18대 대선이 있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해외지식인들이 박근혜가 되면 불행스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면서 아예 출마 반대에 서명을 했다. 이런 서명을 한 해외지식인들의 수를 헤아리기도 어렵다.   해외지식인들이 이런 서명을 했다고 하여 박근혜를 자격 미달로 보는 것이 아니라 박근혜에 대해선 제 정신 갖고있는 한국 사람들이 해외지식인들보다 훨씬 먼저 문제점을 알고 있었기에 반대하고 있었는데, 해외지식인들의 반대서명이 반가웠을 뿐이었다.   이런 입장에 서있던 국민들은 “올 것이 …

    • SVT
    • 16-12-18
  • 참으로 웃기는 문재인
  •   2016.11.7   “사내 대장부가 칼을 뽑았으면, 무든지 두부든지 간에 뭐라도 자르라”는 말이 있다. 뭔가 자를 게 없는데 공연히 칼을 뽑아 들고서 나홀로 서슬 시퍼런 척있어봤자 우습기 짝이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시사뷰타임즈] 박원순, 이재명, 안철수, 일부 야당 의원 그리고 시위에 나온 모든 국민들 및 온라인상의 거의 모든 누리꾼들이 “박근혜 내려오라”를 강력히 외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근혜는 개각 자격조차 없다”고 직격탄을 날리면서 시민들의 하야 운동에 동참하는가 하면, 안철수 국민의당 전대표는 김병준을 자신의 편에 끌어들이려다가 박근혜가 국무총리로 내정한 과정이 좀 괴상하긴 하지만 -늘 안철수 속에는 뒷셈이 있기에 그러려니 하지만- 박근혜 사퇴 서명운동을 하겠다고 했…

    • SVT
    • 16-11-07
  • [시사뷰타임즈 유추] 최순실이 호빠 고영태와 엄청 가깝다는 건...`깊은관계`
  •   2016.10.29   남녀관계란 것은 묘해서, 남자 또는 여자끼리 제 아무리 친해져도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일어난다. 즉, 반말과 존댓말이 엄존하는 한국 사회에서 나이차가 많이 나는 남녀끼리 흔히 코맹맹이 소리로 반말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바뀌는 게 그것. 이는, 남자나 여자 중에 어느 쪽이 나이가 많건 ‘깊은 관계’가 되면 바로 가능해 진다.   [시사뷰타임즈] 26일, <일요시사>는 [단독]으로 고영태 -주: 더 블루 K 및 독일법인 대표, 빌로밀로라는 가방회사 대표, 국가대표펜싱선수, 차영택 뮤직비디오감독 최순실에게 소개, 최순실 옆에서 정부 인사개입- 를 추적한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일요시사는 중간 제목으로는 ‘최순실 고영태와 호스트 바에서 만나’라고 적었지만 본문에서는 어디서 어떻게 만났는지 확인은 안됐…

    • SVT
    • 16-10-29
  • 도널드 트럼프를 계기로 가장 깨끗한 척하는 ‘성인군자’들
  • 제시카 리즈, 자신이 38살 때 사업을 하고 있었는데 트럼프가 비행기 속에서 자신을 더듬었다고 말한다. 마치 문어가 더듬 듯. 그러나 남녀 이야긴 한 사람 말만 듣고는 모르는 법이다. / BBC   2016.10.13   흔히 하는 말로 ‘배꼽 아래의 이야기는 빼자’는 말이 있다. 인간의 기본적 욕구인 성욕, 재물욕, 식욕, 그리고 명예욕 중에 끼어있는 것이 배꼽 아래의 얘기들이기 때문이다. 어찌 보면, 그 누구도 이 성욕의 분출 문제에 있어 자유롭지 못하다. 그런데, 미국 언론, 영국 언론, 호주 국회의원 등이 ‘여자를 더듬는 트럼프’라며 연일 대서특필하고 있다. 이런 글을 쓰는 기자들은 인간 기본적 욕구를 모두 해탈한 자들일까.   [시사뷰타임즈] 배꼽 아래의 문제를 연일 지저분하게 보도하는 것도 문제지만 -물론 그들은 대통령 후…

    • SVT
    • 16-10-13
  • [경향신문의 한국경찰 진단] 경찰국가의 야만을 묻다
  •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월 29일 공개한 광주 11호 살수차 CCTV 영상. 백남기 농민이 물을 맞고 쓰러지는 장면이 담겼다. / 박남춘 의원실 제공 / 경향신문   2016.10.1   [시사뷰타임즈] 현재 1차 기각당했던 검경의 백남기 농민시신 부검 요청이 받아들여져 부검영장까지 어이없이 발부돼있다. 더 어이없는 일은 백남기 씨가 물대포를 맞고 사망했음에도 서울대 병원이 사인을 ‘병사’라고 적었다는 점이며, 이에 대해 외부의 압력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있다.   비대하기 짝이없고 국민들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국민들 위에 군림하고 있는 경찰 문제는, 언젠가는 말끔히 해결돼야만 한다. <경향신문>는, 각계의 의견을 물어, 현재 이 나라 경찰의 문제와 그 문제의 원인을 확실히 전달해 주고 있다. 다…

    • SVT
    • 16-10-01
  • 한가위와 반찬가게
  • 2016.9.14 © SISAVIEW   2016.9.14   [시사뷰타임즈] 요즘, 반찬가게들이 드물지 않게 있다. 대형마트나 재래시장 내에도 있지만, 아파트 단지들이 있는 곳에는 으레 반찬가게들이 있다. 가격 순으로 본다면, 대형마트 속에 있는 반찬가게들이 가장 비싸고, 아파트 단지 옆에 있는 것이 두 번 째이며 재래시장 내에 있는 반찬가게들이 가장 저렴하다.   반찬가게들이 많다 보니, ‘맛 경쟁’을 피할 수 없다. 1~2천원 비싸더라도 자기 입에 맞는 반찬들을 취급하는 곳으로 가게 마련이다.   반찬가게에서 파는 반찬들을 보면, 가장 기본적 반찬인 각종 김치류(배추, 열무, 무, 오이, 갓)에서 젓갈, 건어물 볶음, 나물, 그리고 부침개 등 다양하기 이를데 없다.   수많은 사람들 입맛이 좀 다를 수 있는데 ‘보편타당한’ 맛을 내는 것도 …

    • SVT
    • 16-09-14
  • 국제 앰너스티의 공적과 비난만을 위한 비난
  •   국제 앰너스티    AI의 창립 계기는 영국 변호사인 피터 베네슨이 1961년 5월 28일 <옵서버>지에 포르투갈에서 자유를 외치다 투옥된 학생들의 소식을 기고한 '잊혀진 수인'이란 칼럼을 본 자원자들이 영국, 프랑스, 독일, 미국 등 7개 국에서 인권운동을 시작했고, 다음해 명칭을 AI로 정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영국 런던에 본부가 있으며, 약 150여 개국에 80여 지부와 110여 개 이상의 지역 사무실을 두고 있는 있다. 모든 사람이 차별받지 않고 인간다운 권리를 누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행동한다. 비정부기구(NGOㆍNon-Governmental Organization)로서, 국적ㆍ인종ㆍ신앙 등 그 어떤 차이도 초월하며, 정치적 이데올로기와 경제적 이익으로부터 독립적으로 활동한다.   AI는 정치적ㆍ종교적, 또는 기타 양심에 입각한 신조 때문에 …

    • SVT
    • 16-09-07
  • 벌키니 소동: 부끄러운 줄도 모르는 프랑스 정치인들
  • ebay에서 팔고있는 벌키니. 우리 돈으로 47,000원 정도 [사진출처-ebay]   2016.8.24   [시사뷰타임즈] 우리 한국인들은, 전혀 본의 아니게 극히 일부 몇 사람에 의해 세계 속의 어느 나라에 대한 인상이 어릴 때 거의 확정된 채 성인이 되고, 성인이 되고 나서 확정됐던 어느 나라에 대한 인상이 인정사정없이 깨져버리며 실망 아닌 실망을 하게되는 경우가 많은 듯하다.   환상이 완전 깨지게 되는 나라가 여러 곳 있지만 지독한 환상이 깨지는 나라들 중 하나가 바로 프랑스일 것이다.   조명이 비치는 아름다운 아이펄(에펠)탑에 올라가 파리 시를 내려다 보고 세느 강변 까페에서 커피를 한 잔 하고 루브르 박물관에 가서 예술품을 감상하고 ..예술과 낭만의 도시 파리에서 또 이런 저런 걸 하고, 패션의 도시로 유학을 가고 의상 디자…

    • SVT
    • 16-08-24

[ 社說 ]

침몰 후 3년: 이제… © SISAVIEW입력 2017.3.26. [시사뷰타임즈] 지금 뒤져서 뭘 어쩌겠다고 없어질 게...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대통령 파면, 위대한 민초 후예들의 승리. 대통령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대통령직에서 내려와하는 대통령 파면이란 헌정사상 최유...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안희정 [새누리와의 몽상적 대연정 발언] 광역단체장출생1965년 5월 1일 (만 51세), 충남 논산시충청남도 도지사, 더불어민주당학력고...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대한민국은 이렇게 변할 것이다 2016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2주기오랜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였습니다 2년이 가도록 글을 안...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