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tephen Collinson and Marshall Cohen] 뭴러의 침묵으로 공백 메꾸는 트럼프 지지자들



입력 2019.5.4.

CNN 원문 2019.5.3.

 

[시사뷰타임즈] 결국 라벗 뭴러의 침묵이 자신을 배반했다.

 

이제까지 그의 인생 전체를, 베엣남 전쟁 해병대 참전 용사였던 그는 신중함을 개인적 규칙으로 삼고, 정부의 역할을 진작시키면서 법치 및 지휘 계통 존중을 실행해 왔다.

 

그러나 현재, 뭴러의 라셔(러시아) 미 대선 개입 문제 수사결과 여파로 촉발된 대소동이 여당과 야당이 치열하게 의견이 맞지 않고 서로가 가장 잘났다고 하는 새로운 정치적 시대 속에서 이용당하는 것에 자기 자신이 오래도록 지켜온 방식이 그 자신을 취약하게 만든 것인지의 여부에 대한 의문을 제기시킨다.

 

그리고 양당간의 다툼이 하원 민주당 의원들이 요구하는 청문회에서 뭴러가 가장 공개적으로 그 자신의 침묵을 깨라는 촉구를 더 많이 하도록 만들고 있는데, 이런 상황은 여러 해 동안 의회에 등장해야할 가장 기대되는 모습이 될 것이었다.

 

뭴러의 습관적 과묵함은 현직 대통령의 선거 유세를 조사한다는 중요하고도 막중한 임무에 이상적인인 진실성이 있다는 평가가 있게 했다.

 

그러나 돌이켜 보면, 뭴러에 대한 그러한 평판은 다른 사람들로 -뭴러의 삶의 목표를 꼭 따르는게 아닌 사람들- 하여금 뭴러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만들었다.

 

궁극적으로, 특별검사(뭴러)가 말을 해야할 입장인데 말이 없다보니 법무부 장관 윌리엄 바가 개입하여 뭴러의 보고서에 대해 자신 만의 해석을 하게 되는데. 현재 뭴러는 바의 해석과 내용을 달리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오랫 동안 뭴러의 보고서 속의 말들 자체가 보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까지 두텁게 면죄가 됐음을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의 좋은 점을 위태롭게 만드는 말들일 것이라는 추측을 낳았다.

 

축복받고 일한 것

 

세간에서 각광받기를 전혀 원하지 않는 뮃러는 FBI 국장임에도 그가 설사 할 수 있다고 해도 자기 자신을 홍보하여 압력을 피하려 하길 꺼렸다. 국회의사당에 정기적으로 모습을 드러냈던 것은 정보 및 자유재량 경제학으로 유명했다.

 

뭴러는 항상 자신의 일 -자신의 기소장, 자신이 작성하는 보고서 그리고 자신이 훈련시킨는 하급자들의 행동 - 들이 주로 자신이 법인의 사례를 정부의 일로 바꾸던 자신의 일 경력 속에서 자신을 대변하도록 했다.

 

뭴러는 2004년 자신이 날에 다녔던 성 바오로 사립초등학교 학생들에게 난 내가 하기 좋아하는 일을 하게됐고 그러한 기회가 봉사의 형태로 다가왔으니 축복을 받았고 예외적으로 운이 좋은 것이라고 했다.

 

뭴러를 법무부로 다시 불러들인 것은 바로 의무 때문이었는데, 당시 그는 2017년 선임자였던 FBI 국장 제임스 코미가 해고되고 승계자가 된 뒤 특별검사로 지명됐다.

 

곧 평생 공화당원이어 온 뭴러는 정치적 불난리 중심에 서있었다.

 

뭴러는 정확하지도 않게 매일 같이 퍼붓는 트럼프 및 보수 언론 속의 트럼프 제제 선전자들의 공격의 급류를 2년 동안 무시했다.


뭴러의 이런 결정이 조사 자체를 정치적 십자포화 속으로 끌려들어가는 것을 막았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기구에 뭴러의 조사에 대한 유독한 분위기를 생성시키고 대통령을 대통령의 핵심 정치 기반 가운데서 보호해 주기도 한 것이었다.

 

그 이후 일어난 일들은 뭴러의 지나치다고 할 정도의 정중하고 조용한 접근이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트윗질을 하며 근거도 없는 음모론을 퍼뜨리는 시절과는 잘 안 맞는 것 아니겠느냐는 의문을 제기한다.

 

지난 2년 동안, 뭴러는 유령같은 존재이어 왔으며 워싱튼의 일상을 지배하고 있었지만, 그의 목소리는 들린 적이 없다.

 

뭴러는 인터뷰를 하지 않았다. 그는 집무실 문 앞에서 기다리는 기자들에게 말을 하지도 않았다. 자기가 기소하는 사건들에 대해 밝히지도 않았고 법무부 차관 랏 로젠스타인에게 맡겨두었다. 그가 맡고 있는 큰 사건들은 하급자들이 법원에서 처리했다. 뭴러의 팀은 트럼프 선거유세 팀장이었었던 폴 매너폿에게 유죄 판결이 나온 뒤 그것에 대해 말을할 수도 있었다. 이들이 라셔의 선거 개입 작전 및 트럼프 측근들의 잘못된 행동들에 대한 세부적인 흔적들을 풍부하게 남겨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말을 하지 않았던 것이다.

 

거의 2년이라는 기간 동안 행해온 조사와 관련 돼 뭴러가 공개적으로 한 말이라고는 그에게 NBC 기자가 지난 날 교회 밖에서 다가왔을 때 말할 게 없다는 말을 4번 한것 뿐이었다.

 

몇 안 되는 사례들 중 하나는 뭴러의 대변인이 다툼에 휘말리게 됐을 때였는데 그때 대변인은 트럼프가 위증을 사주했다고 고발한 올해 고발한 버즈휫 보고서를 가로 막았던 일이다.

 

그리고 그가 그렇게 해 놓았을 때, 뭴러는 자신이 발견한 사항들을 자신의 상급자들에게 넘긴 뒤 기자회견을 가지도 않았고 바가 공개적으로 뭴러 보고서를 지난날 밝힐 때 그 자리에 나타나지도 않았다.

 

뭴러의 지명과 관련된 법들은 뭴러가 미국 국민들에게 말을 해야한다는 요구는 하지 않는다. 그러나 만일 원한다면 그렇게 해야한다는 틀은 있다.

 

하지만, 제임스 코미가 힐러리의 이메일 조사 뒤 기소를 하지 않겠다고 결정한 뒤 기자회견을 했던 놀라운 충고성 장면도 있었는데, 이 일은 미국의 정치 부서들을 손상을 입는 정치적 난국으로 끌어들였고 아직도 헤어나지를 못하고 있다.

 

어느 면으로, 뭴러는 이길 수가 없었다. 그러나 정치는 진공 상태를 혐오한다.

 

바와 백악관이 이 진공상태를 메꿔

 

바와 백악관이 대단히 적극적으로 개입하면서 막을 수 없는 면죄에 대한 말들을 생성시켰는데, 수사 내용의 정치적 영향을 무디게 만드는 것이었고 -조사내용상 기소할 범죄사실을 발견하지 못했더라도- 엄청나게 파괴적인 거짓말들의 모습이 그려지고 권력의 남용 및 웨슷 윙의 이중성를 보여주었다.

 

▶▶ 웨슷 윙이란?


뭴러의 은둔과 당국을 존중하는 태도가 뭴러 자신의 보고서에 대해 법무부 장관이 어떤 틀로 보는지 궁금해 하면서 뭴러가 바에게 보낸 서한을 대단히 각별한 것으로 만든다.

 

뭴러는 바에게 법무부 장관이 뭴러의 주요한 결론이라고 자세히 설명하면서 의회에 보낸 법무부 장관의 서한이 맥락, 본질 그리고 특별검사의 핵심을 포착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해주었다.


▶▶같이 보기

美 하원 법무장관 바에 무시죄 적용 & 뭴러, 법무부 떠나야 진실 증언 가능할 듯

 

뭴러는 2019327일 날짜로 된 서한에 우리의 조사 결과의 중요한 측면에 대해 대중들의 혼동이 현재 있다면서

 

이것은 법무부가 특별검사를 임명한 근본 목적을 약화시키도록 위협을 하는 것인 바: 조사 결과에 대해 대중들의 전면적인 신뢰를 보장해주어야 하는 것이다라고 적었다.

 

어느 모로는 이렇게 하는 것이 뭴러 자신의 침묵을 깨뜨리는 것이다. 그는 자신의 평판을 이용했으며 서류에 자신의 논거로 잡는 바를 대단히 강력히 적어 놓으면 결과적으로는 이 논거들이 나타나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것은 당국을 존중하는 것으로 알려진 사람에게선 예외적으로 나온 것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현재 뭴러의 공개적 설명을 원하고 있는데, 특히 바가 수요일 상원 법사위 앞에 등장하는 것이 논쟁을 초래할 만한 것이므로 법사위 앞에 등장한 후에 그렇게 해주길 원한다.

 

특이한 우정

 

바와 뭴러는 -미국 사법계 최고층의 두 거물- 서로 알게된 지가 수십 년 됐으며 항상 대조를 이루어 왔다. 전직 FBI 국장은 덜 당파적이다. 바는 조즈 F.W. 부귀 행정부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 첫 임기를 할 때 논란을 자초했다.

 

두 사람의 특이한 우정에 처음으로 금기 가기 시작했다는 신호는 2018년 법무부에 요청받지도 않은 편지 때문에 나왔는데 이 편지 속에서 바는 뭴러의 증거를 보지 못했다는 것을 시인하면서도, 뭴러의 방해론은 치명적인 오해라고 비판했다.

 

이 편지는, 다음에 일어났던 일을 감안할 때, 흔히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젶 세션스가 하는 일을 바가 평가한 것으로 본다.

 

1, 자신의 확인 청문회 때가 되자, 바는 자기 자신을 뭴러의 보고서가 안착할 수 있도록 지휘함에 이상적인 사람이라고 묘사했다.

 

바는 난 밥 뭴러를 개인적 및 직업적으로 30년 동안을 알고 지내왔다면서 우리 부쉬 대통령 정권 법무부에서 내 임기 전반을 통해 함께 밀접하게 일했었다. 우린 그때 이후로 친구이어 왔다고 했다.

 

그러한 우정이 긴장관계에 있었다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닐 것인 바, 바가 뭴러의 보고서를 대중적으로 공개하겠다는 약속은 지켰지만, 민감한 부분은 삭제했다.

 

바는 현재 뭴러의 보고서에 대해 자신의 그럴 듯한 의견을 제시한 뒤 -특히 특별검사가 트럼프가 정의를 방해했는지의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않은 것에 대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하여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것이 처음이자 지배적인 평가이다.

 

바는 수요일 밥 뭴러 미국 법무부 장관과 동일하다. 그는 법무부 장관의 감독을 받으면서, 법무부 장관의 권력을 행사하고 있었다고 했다.

 

바는 그의 보고서는 그가 언제 자신의 보고서를 법무부 장관에게 보내야 하는지 결론을 지었다. 그 당시, 그 보고서는 내 관할 하에 있었기에 나는 공개를 할 지의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리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바는 또한 자신이 상원 법사위에 등장하기 전날 밤 뭴러의 서한이 누출된 것에 대해 화가 나있는 듯했다.

 

바는 있잖습니까, 그 서한은 좀 똑똑하지만 악의에 찬 것이었기에 난 그 서한이 아마도 그의 부하 직원들 중 한 명에 의해 쓰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했다.

 

바의 등장이 대단히 역설적인 것은 바가 조장한 대소동이 뭴러로 하여금 가장 공개적인 토론장에서 증언을 하는 것이 거의 불가피하게 만들어 버렸다는 사실이다.

 

상원 공화당 의원들은 밀고 나갈 준비가 돼있긴해도, 하원 민주당 의원들은 뭴러가 국회의원들의 요구에 부응해야할 새로운 긴급성을 외치고 있다.

 

수요일 바는 뭴러가 증언하는 것을 전혀 반대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뭴러의 공개 증언에 앞서 특별검사에 대한 백악관으로부터의 압력 및 또다른 비트는 행위가 더 많은 다툼이 앞으로 있게될 가능성이 있다.

 


Mueller's silence let Trump supporters fill the void

 

Analysis by Stephen Collinson and Marshall Cohen, CNN

Updated 1210 GMT (2010 HKT) May 3, 2019

 

Washington (CNN)In the end, Robert Mueller's silence betrayed him.

 

All his life, the Vietnam War Marine veteran has lived out a code of discreet personal values -- elevating government service, the rule of law and respect for the chain of command.

 

But now, the uproar triggered in the wake of Mueller's Russia investigation raises the question of whether his time-honored methods have left him vulnerable to exploitation in a new political era of hyper-partisanship and self-aggrandizing.

 

And the discord is increasing calls for Mueller to break his silence in the most public way -- in hearings being demanded by House Democrats, which would become one of the most hotly anticipated congressional appearances in years.

 

Mueller's habitual reticence earned him a reputation for integrity that made him the ideal choice for the radioactive mission of investigating a sitting president's campaign.

 

But in retrospect, it let others -- who do not necessarily follow his blueprint for life -- tell his story themselves.

 

Ultimately, the special counsel's absence allowed Attorney General William Barr to step in and provide his own interpretation of Mueller's report -- with which Mueller now differs.

 

That left the long-held assumption that Mueller's words in his report would speak for themselves undermined -- to the political advantage of President Donald Trump, who is claiming blanket exoneration that the report does not confer.

 

'Blessed' to serve

 

Even as FBI director, Mueller never sought the limelight, was reluctant to promote himself and avoided the press if he could. His regular appearances on Capitol Hill were noted for their economy of information and discretion.ㅐ

 

Mueller always let his work -- his indictments, his reports and the conduct of the subordinates he schooled -- do the talking in a career in which he mostly chose to swap the rewards of corporate law for government work.

 

"I am blessed and exceptionally fortunate to do what I love doing and that opportunity comes in the form of service," Mueller told students at his old prep school, St Paul's, in 2004.

 

It was that obligation that brought him back to the Justice Department again, when he was named special counsel in May 2017, after his successor at the FBI, James Comey, was fired.

 

Soon, Mueller, a lifelong Republican, was at the center of a political firestorm.

 

He ignored the inaccurate daily torrent of attacks from Trump and his propagandists in conservative media for two years.

 

The decision kept the investigation from being drawn into the political crossfire. But it also gave the Trump machine an open field to create a toxic atmosphere around Mueller's probe and to insulate the President among his vital political base.

 

Subsequent events raise the question of whether Mueller's courtly and quiet approach is a poor fit for a time when a President tweets and spreads unfounded conspiracy theories.

 

For the last two years, Mueller has been a ghostly presence, dominating Washington's waking hours, but never heard.

 

He didn't give interviews. He didn't talk to door-stepping reporters. He didn't roll out his indictments himself -- he left that to Deputy Attorney General Rod Rosenstein. His big cases were conducted in court by subordinates. Mueller's team could have spoken after the conviction of Trump's former campaign chairman Paul Manafort. They didn't, though they left a rich trail of "speaking indictments" that details the Russian election interference operation and misconduct by associates of Trump's.

 

The only public words Mueller uttered related to the investigation over its near two-year span was the phrase "no comment" four times when he was approached by an NBC reporter outside church last month.

 

One of the few occasions when Mueller's spokesman entered the fray was when he knocked back a BuzzFeed report this year that accused Trump of suborning perjury.

 

And when he was done, Mueller turned over his findings to his superiors and didn't hold a news conference or show up at Barr's public unveiling of the report last month.

 

Rules governing Mueller's appointment do not require him to talk to the American people. But there are mechanisms for him to do so should he want to.

 

There was, however, the cautionary spectacle of Comey's news conference after he decided to make no indictments in the Clinton email probe, which drew the bureau into a damaging political imbroglio it has yet to escape.

 

In some ways, Mueller couldn't win. But politics abhors a vacuum.

 

Barr and the White House fill the vacuum

 

Aggressive interventions by Barr and the White House created an unstoppable narrative of exoneration that dulled the political impact of an investigation that -- if it did not find prosecutable crimes -- sketched a devastating picture of lies, apparent abuses of power and duplicity in the West Wing. 

 

Mueller's reclusiveness and deference to authority are what make his letter to Barr questioning the attorney general's framing of the special counsel report so extraordinary.

 

Mueller told Barr that the attorney general's letter to Congress spelling out what Barr said were Mueller's principal conclusions did not capture the context, nature and substance of the special counsel's report.

 

"There is now public confusion about critical aspects of the results of our investigation," Mueller wrote in the letter dated March 27, 2019.

 

"This threatens to undermine a central purpose for which the department appointed the special counsel: to assure full public confidence in the outcome of the investigations."

 

In a way, this was Mueller breaking his silence. He leveraged his reputation -- and by putting his arguments so forcefully and on paper, he knew they would eventually emerge. It was an extraordinary step from a man known for his deference to authority.

 

Democrats now want a public accounting from Mueller -- especially after Barr's contentious appearance before the Senate Judiciary Committee on Wednesday.

 

Odd friendship

 

Barr and Mueller, two titans of Washington's legal elite, have known each other for decades, and have always struck a contrast. The former FBI chief is less partisan. Barr courted controversy in a first term as attorney general in the George H.W. Bush administration.

 

The first sign of cracks in their odd friendship came with an unsolicited letter to the Justice Department in 2018 in which Barr, though admitting he had not seen Mueller's evidence, took aim at his theory of obstruction as "fatally misconceived."

 

The letter, given what happened next, is often seen as an audition by Barr for the job of then-Attorney General Jeff Sessions.

 

By the time of his confirmation hearing, in January, Barr was painting himself as the ideal person to pilot Mueller's report to a sound landing.

 

"I have known Bob Mueller personally and professionally for 30 years," he said. "We worked closely together throughout my previous tenure at the Department of Justice under President Bush. We've been friends since."

 

It would not be a surprise if that friendship is under strain -- though Barr did live up to his promise to publicly release the Mueller report, albeit in a redacted version.

 

Barr is now pulling rank after making sure that his spin on Mueller's work -- particularly on the special counsel's not making a decision on whether Trump had obstructed justice -- became the first and dominant assessment.

 

"Bob Mueller is the equivalent of a US attorney. He was executing the powers of the attorney general, subject to the supervision of the attorney general," Barr said Wednesday.

 

"His work concluded when he sent his work to the attorney general. At that point, it was my baby, and I was making a decision as to whether or not to make it public," he added.

 

Barr also seemed irritated by Mueller's letter, which leaked on the eve of his Senate Judiciary Committee appearance.

 

"You know, the letter's a bit snitty, and I think it was probably written by one of his staff people," Barr said.

 

The great irony of Barr's appearance is that the uproar he fomented makes it almost inevitable that Mueller will be called to testify in the most public of forums.

 

Though Senate Republicans are ready to move on, House Democrats are calling with fresh urgency for Mueller to meet lawmakers.

 

Barr said on Wednesday that he would have no objection to Mueller testifying. But it's possible that pressure from the White House and another twist in the drama over the special counsel could mean there are more fights to come before such an appearance takes place.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한국당의 7명째 삭… 좌로부터 황교안, 이주영 그리고 심재철. 사진=연합뉴스입력 2019.9.18. [시사...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쪽바리 일본은 영원한 주적이다.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쪽바리 괴수 아베 종자는 전격...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문재인 출생 1953년 1월 24일 (만 64세), 경남 거제시소속 대한민국 대통령배우자 김정숙학력 경희대...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