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or Ogorodnev] 오바마 부인 말 듣자고 5백만원 내는 사람들: 흥미로운게 있을 거라 기대하는가?


 

입력 2019.9.17.

RT 원문 2019.9.16

 

[시사뷰타임즈] 미쉘 오바마는 고급스런대통령 부인이었는지는 모르지만, 괄목할 만한 것을 하거나 말한 것 또는 재미있게 하는 것 등은 거의 없다. 언론들이 이 여자를 신격화 하여 여자들의 궁극적인 역할 모형화 시키는 것은 침울하게 만드는 일이다.

 

미쉘을 숭배하는 것은 이 여자가 백악관에서 나오면서부터 계속 더더욱 강해지고 있다. 이 여자는 여론 조사에서 세계에서 가장 찬미받은 여자라는 표를 받았는데, 이 순위는 이미 미국에서만 유일하게 행해진 비슷한 여론 조사에서도 얻은 순위였다.

 

이 여자의 두 번째 자서전인 비카밍(되는 것, 되기)이 지난해 11월 출판됐는데, 나온지 6개월 만에 1천만 부 이상이 팔렸으며 이는 역사상 회고록 중에선 가장 많이 팔린 것이고, 최소한 이 여자 남편이 내년에 회고록 낼 가능성이 있는데 그때까진 그렇다.

 

이 여자가 일정을 잡은 -이 일정 가운데 이 여자는 중재자가 운을 띄워 주면, 자신의 책 속에 있는 사건들을 암솓한다- 추가적인 책 순회 날짜를 위한 표는 한 장 당 300만원에 팔리고 있는데 뉴억(: 뉴 저지주의 도시명)에 이 여자가 잠시 들렀을 때 만나서 반기는 비용이 그렇고 방이 몇 개 딸린 곳을 잡으려면 54만원까지 오른다. 가장 저렴한 좌석은 12만원이다.

 

난 돈 벌고 있는 이 여자를 못 마땅해 하거나 시기하는게 아니라 -대중들의 진정한 요구가 있으니까- 뭐가 미쉘 오바마를 특별한 사람으로 만드는가이다.

 

이 책은 이 여자의 삶에 대한 이야기인가? 중산층 A 등급의 학생이 좋은 학교, 명예스런 대학에 다니며 최고 좋은 일자리를 얻고, 그 이후 남자를 만나면서 자신의 이력을 잠시 덮어두고 아내이자 엄마가 된다.

 

이게 이 여자의 개인적으로 성취한 것인가? 이 여자는 25년 동안 법을 공부한 적이 없으며, 이 여자의 직업들 중 대부분은 직책을 관리하거나 아니면 우체국 이사회라는 별 할 일도 없는 한직이었다. 백악관에 있는 동안 이 여자는 자신의 유기농 채소 정원으로 가장 잘 알려져 있었으며, 그러면서 정치적으로 똑바르고 안전하 어린이 빈곤을 뿌리 뽑는 것, 교육과 LGBT+ 인 사람들의 권리를 더 좋게 해주는 것 등을 촉진시키고 있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 대선후보 지명자들 간의 토론이 벌어지는 동안 오바마의 불편한 진실에 대한 맹공격이 있자 오마마의 그러한 기록들을 옹호했다.

 

이게 이 여자의 보기 드문 통찰력인가? 10년이 훨씬 넘는 동안 대중들의 시선을 받는 존재였음에도 불구하고, 이 여자가 진짜로 오로지 매달려 인용하는 구절은 사람들이 낮아질 때, 우린 높아진다였는데, 이 구절을 이 여자가 진지해 질 때마다 종종 써먹었다. 이 여자의 발음들은 거의 독보적인 것으로서 애매하게 반항적이거나 애매하게 목에 힘을 주거나 또는 애매하게 진부한 이야기들을 기념하는 것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여자(아이들)이 교육을 받으면, 나라가 더 강력해 지고 더욱 번영한다: 또는 우린 우리의 해야할 일 목록에 따라 우리 자신을 더 높이는 더 좋은 일을 할 필요가 있다중학생들 조차도 이런 내용의 것이 훼이스북에 올라온 것을 보면 아마도 눈썹을 찡그릴 것이다.


이게 이 여자의 솔직함인가? 이 여자는 자신의 대중 속에 심어진 인상, 결혼 또는 도덕관 등에 위협이 되지 않는 범위에서, 자신이 유산을 했던 것 또는 자신이 얼마나 개를 사랑하는지에 대해 논의한 것 따위의 취약한 점 또는 개방적인 면을 완벽하게 계산된 양만큼만 한탄한다. 이 여자는 2020 대선을 위한 민주당 경선에서 다른 후보 그 누구보다도 더욱 쉽사리 건전하게 뵈도록 만들어 진다.

 

요약하자면, 우리가 여기서 보는 것은 커다란 무대 밖에서 자신을 너무 많이 드러내지 않는 대본 설정 속에 영감을 별로 불어넣어주지도 못하는 단조로운 조언을 하면서, 편안하고 행복한 존재이자 별로 특별할 것도 없는 전문적인 삶을 살아온 한 여자의 허영심을 나영한 것이다.

 

그렇다면, 비밀 요소는 뭘까? 첫째, 이 여자가 8년 동안 대통령이었던 한 남자에게 시집갔다는 점이다. 둘째, 백악관 실내를 새로 장식한 미국 최초의 흑인 여자라는 점이다.

 

이 여자를 보려고 2년치 월급을? 인터넷에선 84백만원짜리표도 제공되고 있다.

 

상기한 두 가지 요소는 이 여자를 지구상의 38억 명의 여자들 위로 띄워놓을 만한 것이다.

 

나한테는, 이 두 가지는 미국식으로 느낌만 좋으면 된다는 정체성 정책에서 비롯된 폐단인 바, 미국이란 곳은 우상으로 여겨질 절도로 뭔가를 하는 것보다도 이 정도면 되는 것이다. 설령 누군가가 주로 여러 가지 일의 가장 전통주의자로 유명한 것이라 해도, 즉 강력한 사람의 마누라가 되는 것 그리고 이 여자의 잠재력을 축소시키면서 헌신을 했으면 된다는 거다.



To the people paying $4,200 to see Michelle Obama talk do you expect her to say anything interesting?

 

Published time: 16 Sep, 2019 18:29

 

"Feelgood banalities": Obama promotes her book in Oslo earlier this year. © Getty/Per Ole Hagen

 

Michelle Obama might have been a 'classy' First Lady, but she has rarely done or said anything remarkable or even entertaining. That the media has deified her into the ultimate role model for women is depressing.

 

The cult of Michelle continues to grow stronger since her departure from the White House. She has just been voted the most admired woman in a worldwide opinion poll, a ranking she already holds in similar US-only surveys.

 

Her second autobiography, Becoming, released last November, sold over 10 million in the first six months, and stands to become the biggest-selling memoir in history, at least until her husband’s is published, likely next year.

 

Tickets for the additional book tour dates she has scheduled in which she recites incidents from her book after prompts from a moderator are on sale for $2,500 apiece for a meet-and-greet during the Newark stop and up to $4,200 for a suite. The cheapest seats are offered at over $100.

 

I do not begrudge her making the money there is genuine public demand but what makes Michelle Obama special?

 

Is it her life story? A middle-class A-grade student goes to a good school, a prestigious university and a top place of employment, before meeting a man and putting her career on the back-burner to focus on being a wife and mother.

 

Is it her personal achievements? Obama has not practised law in a quarter of a century, and most of her jobs have been admin positions or post-office board sinecures. While in the White House she was best-known for her organic vegetable garden, and promoting politically orthodox and safe causes like eradicating child poverty, bettering education and LGBT+ rights.

 

Biden defends Obama’s record from onslaught of inconvenient facts during Democratic debate

 

Is it her rare insight? Despite being in the public eye for well over a decade, her only truly sticky quote has been “when they go low, we go high,” which is as often used ironically as it is in earnest. Her pronouncements have consisted almost exclusively of vaguely defiant or vaguely empowering or vaguely celebratory platitudes. "When girls are educated, their countries become stronger and more prosperous" or “We need to do a better job of putting ourselves higher on our own 'to do' list.” Even middle-schoolers would probably cock an eyebrow at this stuff if they saw it in their Facebook feed.

 

Is it her candidness? Obama doles a perfectly measured dose of vulnerability or openness, such as her revelations about a miscarriage or discussions about how much she loves dogs, without ever threatening the edifice of her public persona, marriage or morals. She is easily more sanitized than any of the candidates in the 2020 Democratic race.

 

In summary, what we have here is a vanity tour from a woman who has led a comfortable and happy existence and an unremarkable professional life, giving bland 'inspirational' advice off a big-room stage in a scripted set-up without revealing too much of herself.

 

So, what’s the secret ingredient? That she was married to a man who was president for eight years. That she is the first black American woman who got to redecorate the White House.

 

Two years of salary to see Michelle O? Tickets offered online for £70,000

 

And that is enough to lift her over 3.8 billion women on the planet.

 

To me, that is an indictment of US-style feelgood identity politics, where it is enough to be someone rather than do something to be considered an idol. Even if that someone is primarily famous for that most traditionalist of things being the wife of a powerful man, a commitment that curtailed her potential.

 

Secondly, it illustrates the transformation of even the most serious media into partisan hype machines, with the New York Times and Washington Post squealing in the presence of Michelle like little girls at a Harry Styles autograph session. Have some self-respect. ★

 

A mural of Michelle Obama in Chicago. © Getty/Raymond Boyd

 

Thirdly, it betrays the unexamined worship of the Obama legacy among supporters. It is understandable that the likely 90-percent-plus Democratic-voting audience of Michelle’s Q & A is still reeling from the contrast between her and the current occupants of the White House. But will the time ever come to question Barack, another person who was lauded more for who he represented than what he achieved on, say, his economic complacency and social divisiveness at home, or his ineffectiveness abroad? Or at least admit that he helped usher in Trump in 2016, and may do so again in 2020 if a decrepit Joe Biden manages to nab the Democratic nomination riding on black voters’ goodwill from the Obama connection.

 

Just the whole vibe of the sickly, sycophantic and corporate Obama industry Netflix deals and all seems not just vapid and grating, but weirdly passé in a world where their life truisms and political philosophies have been proven to be inadequate, if not downright wrong. Bill and Hillary Clinton she also the most admired woman in the US for an amazing 22 years also seemed like the perfect power couple once. Now, we view both as more rounded, flawed characters. The same reckoning can’t come soon enough for the most recent Democratic Party White House family.

 

In the meantime, school girls and broadsheet editors looking for positive role models can look up to women who have actually earned their fame. From Simone to Malala to Scarlett to Adele, there are plenty to pick from.

 

By Igor Ogorodnev, senior writer at RT

 

The statements, views and opinions expressed in this column are solely those of the author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RT.

 

[기사/사진: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이낙연 방일 최종 … 지난 6.28 G20 정상회담을 위한 모임에서, 주최국 일본 아베에게 철저히 무시...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쪽바리 일본은 영원한 주적이다.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쪽바리 괴수 아베 종자는 전격...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문재인 출생 1953년 1월 24일 (만 64세), 경남 거제시소속 대한민국 대통령배우자 김정숙학력 경희대...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