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phen Collinson] 상원탄핵 심판 자리에 나와 자신을 불리하게 만드는 트럼프


 

입력 2020.1.23.

CNN 원문 2020.1.23.

 

[시사뷰타임즈] 공화당 의원들은 상원 탄핵심판에서 새로운 증언을 막을 수도 있지만, 민주당의 탄핵 담당자들은 자신의 사건을 그 어느 누구보다도 더 잘 도와주는 사람에게로 계속 되돌아가고 있는 바: 그 사람이 바로 트럼프 자신이다.

 

물론, 트럼프는 말 그대로 상원에 속해있는 사람이 아니지만, 그럼에도 트럼프는 수요일, 자신의 부정부패고발자를 똑똑히 응시하기 위해 맨 앞줄에 앉고 싶다고 했다.

 

그런데 민주당 의원들로선, 자신의 권한을 왕이 것과 같은 것으로 보는 폐쇄적인 지도자에 대한 그림을 그리려 할 때, 역사상 가장 TV에 빠져있는 트러럼프가 모아놓은 백미 영상들보다 -민주당 의원들 말로는 트럼프가 대통령임을 앞에서 스스로 탄핵심판에 끼어들어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보겠다고 하는 것- 더 나은 증거는 없다.

 

트럼프는 탄핵 수석 담당자인 민주당 상원의원 대덤 슆(캘러포녀)이 방송에 올린 한 영상 속에서 , 조항 제2조를 근거로, 대통령으로서 내가 원하는 것이라면 그 어떤 것이라도 할 권한이 있다는 말을 했다.

 

트럼프 테잎들은 트럼프 변호사들의 여러 시간에 걸친 밀도 높은 주장들을 깨뜨릴 뿐만이 아니라, 자신을 국외자(: 어떤 집단에 속하지 않은 인물 또는 범죄행위와 상관없는 인물) 가 아니라 유크레인(우크라이나)에게 압력을 가하여 정치적 혜택을 보려는 음모의 우두머리로 묘사하면서, 자신을 행동의 중심 인물로 세운다.

 

트럼프 테잎들은 또한 배심원 역할들을 하는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민주당 의원들의 말에 따르면- 자신이 기이하고 탄핵 받을만한 행동을 했다는 직접적 증거를 가지고 맞서는 것이기도 한데, 이런 방식은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마음을 바꾸는 게 아니라 심히 불편하게 딜 수 있다.

 

현재 복수의 포결에서 상원의원들에 의해 좌절돼 새로운 증인을 위해 이 사건을 집으로 가져가던 슆은 123일 자 트럼프가 나오는 영상으로 방향을 바꿨다.

 

그 당시 트럼프는 자신의 변호사들 및 공화당 상원 지도자들의 주장들과는 상충되는 입장을 취하면서 공정한 것이라면, 상원에서도 공정할 것이다. 난 마잌 팜페이오를, 난 밐 멀배니를, 난 맄 페리를 그릭 많은 다른 사람들을 증언대에 서도록 하고 싶다고 했다.

 

수요일,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가 유크레인데 댓가성으로 일을 벌였다는 심증이 있고 트럼프의 부정한 의도를 찾아야 하기에, 미국 선거에 외국의 개입을 간청하는 부분의 트럼프 행태에 대한 결론을 확실히 다지고자 했다.

 

그래서 슆은 트럼프가 라셔(러시아)에게 지금 듣고 있다면, 힐러리 클린튼이 잃어버린 전자우편 3만 건을 찾아보라고 촉구하여 유명했던 2016년 영상을 파헤쳐 냈다. 트럼프가 중국에 전화를 걸어 바이든 부자 조사를 시작해 보자고 말했던 영상도 등장했고, 트럼프가 ABC 뉴스의 조즈스테파노파울로스에게 만일 외국 세력이 미국 선거에 흙을 묻혔다면, 그에 관련된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게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영상도 나왔다.

 

윗 문단에서 마지막으로 언급한 영상이 상원 심판실에 메어리치면서, 탄핵 담당자 민주당 실비아 가르시아(텍서스) 의원은 충격스런 영상이라면서 한탄하며 문제의 본질을 강조했다.

 

매번 트럼프의 오해의 소지가 없는 어조들이 탄핵 심판실에 울려 퍼질 때마다, 상원 대표들은 영상 화면을 향해 찰칵거리며 사진을 찍었다. 트럼프 변호사들은 트럼프가 유크레인에서 잘못한 것이 하나도 없으며, 트럼프는 자신의 권한 내의 행동을 한 것이었고 민주당이 트럼프가 권력을 남용했다고 문제 삼는 것은 우스꽝스런 것이며 비헌법적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자신이 자신의 사건과 상충

 

쏟아져 나오는 영상들은, 트럼프의 홍수처럼 뱉어내는 말들이 종종 트럼프를 다치게 하고, 되돌아 와서 트럼프를 사로잡거나 또는 대놓고 범죄자의 행태로 보이게까지 하는 말들이 말들이 담겨 있음을 강조한 것이었다. 결국, 2017년 제임스 코미 FBI 부장을 해고한 뒤 NBC 뉴스로 가서 자신이 충격적으로 코미를 해고한 조치는 라셔 조사가 그 동기였다고 한 것이 바로 트럼프이다.

 

트럼프의 말들이 나오는 영상들은 또한 그가 자신의 선임 대통령들을 까내릴 수 있는 식으로 행동을 한 뒤 얼마나 자주 가까스로 무탈하게 건너 뛰었는지도 부각시켜 주는 것인 바: 트럼프는 이 모든 짓을 대중들 앞에서 한다.

 

트럼프가 선거에 오물을 묻히는 발언은 비밀 테잎에서 나왔는데, 리처드 닉슨 대통령 방식으로, 이 말들은 훨씬 더 피해를 입혔을 것으로 보인다. 하원 탄핵 담당자인 민주당 해킴 제프리스 의원(뉴욕)은 수요일, 트럼프가 유크레인 대통령에게 압력을 가하는 것을 보여주는 요약 사본을 다룰 때, “트럼프가 저지를 잘못된 짓은 벌거벗은 임금님 우화 식으로 다 보이는 것이었다고 했다.

 

트럼프가 상원 속에서 벌이는 내부 드라마 중 가장 크게 잘 먹혔던 것을, 이제 민주당 의원들이 트럼프의 권력 남용 의혹 -2020년 자신의 맞수가 될 수도 있을 조 바이든에게 정치적 오물을 묻히고자 한 것- 은 동 떨어진 것이 아니라 바로 트럼프의 기질을 유지하면서 행해진 것이라는 사실을 제시하기 위해 이용하고 있는 중이다.


이 영상들은 또한 거의 모두가 트럼프에게 무죄라고 표결할 것으로 예상되는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끈질기게, 반복적으로 그리고 자신에게 유죄가 되는 세세한 내용들을 트럼프가 말하고 있는 듣고 있게 된 이 탄핵 사건에 신뢰감을 덧붙여 주고 있다. 이 영상 내용 중 일부는 공화당 상원의원들에게 심지어 처음 듣는 것이거나 아니면 공화당 의원들이 말하고 있는 요점과는 상충될 수도 있는 것들이다. 그리고 공화당 의원들은 지난해 11월부터 트럼프에게 일어났던 일들을 모르는 체 하기가 자신들에게 훨씬 더 힘들어지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허와이(하와이) 민주당 상원의원 마지에 히로노는 CNN에린 버넷이 마련한 좌석프로그램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 입장에서 트럼프가 다른 나라의 대통령을 어떤 식으로 갈취하는 지를 계속 듣고 있는 것은 고통스러울 일일 것이라 생각은 하지만...여러분들이 사실을 알 듯, 이건 공화당 상원들로 하여금 어쩔 수 없이 그 사실에 직면하게 하는 것이며, 우리 미국을 생각할 때 정말이지 슬프다고 했다.

 

하지만, 하원 탄핵 청문회에 참여했던 다른 증인들이 올린 영상도 간간이 나오며 대통령에게 대단히 중요한 것이며 여러 시간의 증언들도 있지만 이런 것들이 공화당 의원들의 마음을 변하게 만들고 있다는 기미는 거의 없는 바, 공화당 의원들에겐 트럼프를 무죄라고 할 정도로 (다른 사람들이) 극복할 수 없는 정치적 자극제가 있다.

 

북부 다코타 상원의원 케빈 크래머는 가르시아가 올린 두 편의 영상이 나오는 동안 웃는 듯 했는데, 이 중 한 편은 트럼프가 나오는 것이었다.

 

트럼프의 친구이자 정치적 협조자인 상원의원 린드시 그러햄(남부 캐럴라이너)는 슆이 올린 영상 중 트럼프가 라셔에게 잃어버린 전자우편을 찾아보라고 촉구하는 장면에서 환하게 웃고 있었다.

 

상원의원 좐 코닌(텍서스)CNN의 텟 바렛이 트럼프의 말 때문에 우려되는 것이 혹시 있느냐고 묻자 그런 건 정말이지 질문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탄핵 주제가 반역, 뇌물 또는 중범죄나 경범죄 등이냐가 질문 꺼리다. 내 말은, 적법하게 선출된 대통령을 하원의 표결과 상원의 심판으로 제거한다는 것은 현행 우리 헌법상 핵폭탄과 같은 선택 사항이란 얘기다.”라고 하면서 이런 건 헌법적인 기준에 맞는 것이 아니라면 우리가 해선 안될 일이기에, 난 과연 헌법적 기준에 얼마나 가까이 갈지 열심히 지켜볼 예정이다라고 했다.

 

보수적인 평론인 스캇 제닝스는 CNN에 상원의원들은 어쩔 수 없이 보게 된 영상으로 인해 속이 뒤집혀 있다고 할지라도, 현실적으로 뭘 해야 하는지 선택할 꺼리는 거의 없다고 했다.

 

이런 부류의 상원의원들은 이런 문제로 우리가 진짜 미국 대통령을 사상 최초로 내쳐야 하는가?”라고 묻는다고 제닝스가 버넷에게 말했다.

 

다시 증인들 밀어붙이기

 

탄핵 심판 첫날, 민주당 의원들은 상원의원들 중 전직 미국 국가고문인 좐 볼튼, 백악관 현직 수석 보좌관 멀배니 등을 증인으로 허락하지 않는 사람들을 기록에 남겨 공화당 의원들이 공정한 심판을 좌절시키고 있음을 보여주려 했다.

 

만일 미국 대중들이 민주당 의원들이 하는 말을 믿게 된다면, 무죄라고 선고될 개연성이 많은 이 심판이 끝난 후 트럼프가 자신의 생위를 옹호하기가 더욱 힘들어 질 것이다.

 

그러나 누구라도 자신에게 있게 되길 바라는 증인들 보다는 현재 있는 증인들과 전쟁터에 나가길 바란다는 람스휄디안 원칙에 따라, 민주당 의원들은 하원 탄핵 조사에서 증언한 복수의 전현직 외교 관계자들이 내놓은 영상을 주로 증거로 다룰 것이다.



람스휄디안 원칙이 뭔가? 



트럼프 사람들이 유크레인에서 어떻게 정치적 심부름꾼 노릇들을 했는지에 대해 말했던 전직 백악관 고위 라겨 고문 휘오나 힐이 내놓는 영상에 거듭 눈을 돌리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더 폭넓게 더 많은 증인이 필요함을 시사한 것은, 민주공화 양측이 각각 할 말을 다하고난 뒤에 할 최종 결정일 것이다.

 

힐은 좐 볼튼이 루디 귈리아니가 유크레인에서 가외로 주도권을 쥐고 마약 거래한 것 및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를 수류탄으로 왜 칭했었는지에 대해 하원 탄핵 조사 과정에서 가장 생생하게 증언했었다.

 

힐의 이러한 증언은 공화당 의원들이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들었는 바: "민주당 사람들은 좐 볼튼이 자기 자긴에 대해선 뭐라고 할 것인지 듣지 않을 것인가?“

 

민주당 의원들은 또한 축출된 주 유크레인 대사 마리 요바노비치 -트럼프가 트위터로 자신을 공격하는 말을 보면 겁먹었음을 시인한- 가 제시한 영상도 보여주었다.

 

트럼프가 심판장에서 공세를 취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변호사들은 상원에 있는 변호사 석에 앉아 트럼프를 개인적으로 볼 마음은 없어 보인다.

 

트럼프의 변호사 제이 세쿨로우는 기자들에게 트럼프의 고문이 그렇게 하지 말라고 권했을 수도 있다. 그렇게 하는 건 효과적인 게 아니다.”라면서 대통령들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고 했다.

 


Trump tapes help incriminate the President at his own trial


Stephen Collinson Profile

 

Analysis by Stephen Collinson, CNN

Updated 0914 GMT (1714 HKT) January 23, 2020

 

Washington (CNN)Can't get a new witness? Call Donald J. Trump.

 

Republicans might be blocking new testimony in the Senate trial but Democratic impeachment managers keep returning to the person who makes their case better than anyone: the President himself.

 

Trump, of course, is not literally in the Senate chamber -- though he said Wednesday he'd love to be in the front row to stare at his "corrupt" accusers.

 

But for Democrats, there's no better evidence with which to paint a picture of what they say is a self-dealing, obstructive leader with a kingly view of his own powers than the highlight reel already compiled by the most television-obsessed president in history.

 

"I have, in Article II, where I have the right to do whatever I want as President," Trump says in one clip aired on Tuesday by lead impeachment manager Rep. Adam Schiff, D-California.

 

The Trump tapes not only break up hours of dense legal arguments. They also put the President at the center of the action, portraying him as the ringleader of the scheme to pressure Ukraine for political favors, and not an outsider player.

 

They also confront the Republican senators, serving as jurors, with the direct evidence of what Democrats say is outlandish, impeachable behavior in a way that may not change their minds but is deeply uncomfortable.

 

Driving home the case for new witnesses, currently being thwarted by GOP senators in multiple votes, Schiff turned to a clip of Trump on December 3.

 

"When it's fair, and it will be fair in the Senate, I would love to have Mike Pompeo, I'd love to have Mick (Mulvaney), I'd love to have Rick Perry and many other people testify," the President said at the time, taking a position at odds with the current arguments of his legal team and Republican Senate leaders.

 

On Wednesday, Democrats wanted to establish a pattern of behavior on Trump's part of soliciting foreign interference in US elections, as he is alleged to have done in a quid pro quo in Ukraine, as they seek to prove corrupt intent.

 

So Schiff dug out the famous clip from the 2016 election when Trump called on Russia, "if you are listening," to find Hillary Clinton's 30,000 "missing" emails. Last year's call by the President for China to "start an investigation into the Bidens" also came up, as did Trump's comment to George Stephanopoulos on ABC News that if a foreign power had election dirt: "I think I'd want to hear it." 

 

As that last clip echoed through the chamber, impeachment manager Rep. Sylvia Garcia, D-Texas, bemoaned the "shocking video" to underline the point.

 

Every time Trump's unmistakable tones started reverberating through the chamber, the heads of senators snapped toward the screens showing the clips. The President's lawyers argue that he did nothing wrong in Ukraine, that he acted within his powers and that the Democratic case that he abused his power is "ridiculous" and unconstitutional.


Trump contradicts his own case

 

The flurry of video underscored how Trump's torrent of verbiage often contains comments that hurt his own interests, come back to haunt him or even appear to openly reveal malfeasant behavior. After all, this is the President who fired FBI Director James Comey in 2017 and then went on NBC News and said his shock move had been motivated by the Russia investigation.

 

The clips of Trump's remarks also help shed light on how he manages to so often skip free after behaving in a way that might have downed his predecessors: He does it all in public.

 

Had Trump's comments on getting election dirt emerged on a secret tape, Richard Nixon-style, they would seem so much more damaging. As House impeachment manager Rep. Hakeem Jeffries, D-New York, said Wednesday when dealing with a rough transcript that shows the President putting pressure on his Ukrainian counterpart: "The evidence of wrongdoing by President Trump is hiding in plain sight."

 

In the internal drama playing out in the Senate, Trump's greatest hits are being used by Democrats to suggest that his alleged abuse of power -- seeking political dirt from Ukraine on his potential 2020 opponent Joe Biden -- is not an isolated act but conduct in keeping with his character.

 

The videos also add credibility to a case that Republican senators, almost all of whom are expected to vote to acquit the President, are being faced to hear in relentless, repetitive and incriminating detail. Some of it may even be new to them or may contradict their GOP talking points. And Democratic opponents in November know it will be much harder for them to plead ignorance of what the President was up to.

 

"I think it's painful for them to keep hearing how the President shook down the President of another country ... but you know what, this is forcing them to face it. If they turn off their ears, I am really sad for our country," Hawaii's Democratic Sen. Mazie Hirono said on CNN's "Erin Burnett OutFront."

 

There are few signs, however, that the hours of testimony, also punctuated by clips of other witnesses who took part in House impeachment hearings and are highly critical of the President, are changing the minds of Republicans, who have insurmountable political incentives to acquit Trump.

 

North Dakota's Sen. Kevin Cramer appeared to be laughing during two clips played by Garcia, including one featuring Trump.

 

Sen. Lindsey Graham of South Carolina, a friend and political ally of the President's, wore a big smile when Schiff played the clip of Trump urging Russia to find the missing emails.

 

Sen. John Cornyn of Texas was asked by CNN's Ted Barrett whether he was concerned by anything that the President was depicted as saying.

 

"That's really not the question," Cornyn replied.

 

"The question is whether this is treason, bribery or another high crime and misdemeanor. I mean, this is the nuclear option under our Constitution to remove a duly elected president by the vote of the House and the Senate," he said. "This is something we should not do unless that constitutional standard is met, and I'm struggling to see how that is even close."

 

Conservative commentator Scott Jennings said on CNN that even if some GOP senators were upset by the evidence of Trump's behavior they were forced to watch -- they had little realistic choice about what to do.

 

Such senators were asking, "Are we really going to throw a resident out of office for the first time in American history over this?" Jennings told Burnett.

 

Back to pushing for witnesses

 

On the first day of the trial, Democrats made repeated attempts to get Republicans on the record as opposing the admission of witnesses such as former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and White House acting chief of staff Mulvaney as they seek to show the GOP is thwarting a fair trial.

 

If the public comes to believe their narrative, it will be harder for the President to claim vindication following his likely acquittal.

 

But on the Rumsfeldian principle that you go to the war with the witnesses you have rather than those you wished you had, they featured clips from multiple current and former diplomatic officials testifying in the House impeachment inquiry.

 

By repeatedly turning to footage of former White House senior Russia adviser Fiona Hill, who described how Trump's men carried out political errands in Ukraine, Democrats hinted at a broader point about the need for more witnesses in the trial -- a showdown that will take place after both sides have presented their cases.

 

Hill gave the most graphic testimony in the House inquiry about how Bolton had called Rudy Giuliani's off-the-books diplomatic initiative in Ukraine a "drug deal" and the President's personal lawyer a "hand grenade."

 

That begs the question of Republican senators: Shouldn't they hear what Bolton has to say for himself?

 

Democrats also showed footage of ousted US Ambassador to Ukraine Marie Yovanovitch admitting that she was intimidated by Trump's tweets attacking her.

 

While the President was all over the trial, his legal team apparently has no desire to see the commander in chief in person at their table in the well of the Senate.

 

"His counsel might recommend against that. That's not the way it works," Trump attorney Jay Sekulow told reporters. "Presidents don't do that."

 

[기사/사진: CNN]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01-25 00:16:34 [ 화젯 거리 ]에서 이동 됨]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카지노전략 STC555.COM
F1카지노 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카지노머신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랜드주소 STC555.COM
경마게임 STC555.COM
리조트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신촌카지노바 STC555.COM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법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인터넷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사설카지노 STC555.COM
비비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주소 카지노노하우 STC555.COM
카지노게임설명 STC555.COM
썬시티카지노 STC555.COM
경마왕사이트주소 STC555.COM
무료슬롯머신777 STC555.COM
강랜머신후기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룰렛전략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주소 STC555.COM
강원랜드입장시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호게임 STC555.COM
슈퍼카지노 우리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잘하는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라스베가스슬롯머신 STC555.COM
에비앙카지노주소 강친 STC555.COM
실전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 카지노게임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온라인게임 STC555.COM
블랙잭카운팅방법 STC555.COM
라이브카지노게임 STC555.COM
엠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부산경마예상지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더카지노 한게임포커머니시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스타클럽카지노 STC555.COM
대박카지노주소 카지노머신 STC555.COM
33카지노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강원랜드호텔수영장 STC555.COM
룰렛돈따는방법 STC555.COM
해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게임방법 STC555.COM
엠카지노 정선카지노슬롯머신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인터넷룰렛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33카지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文 그리고 복지부:… 사진출처=CNN입력 2020.2.18. [시사뷰타임즈] 현재 전 세계적으로 볼 때, Covid-19... 더보기

[한석현 칼럼 '횡설수설']

헌법재판소 재판관 잰위애게 "헌법재판소 판사들에게!" 한석현 글 <마귀의 역사를 물리쳐라> 2017. ;3. 10 2017, 3. 11일은... 더보기

[이명수 칼럼 '민초지후']

쪽바리 일본의 독도침탈용 대대적인 망나니 굿판 옛말에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이 있는데, 바로 쪽바리 일본에 해당되는 말이라 하겠다. ... 더보기

[오대환 칼럼 '사강정론직필']

어리석은 참으로 어리석은 정권 박근혜 정부가 이란이 미국의 금융제제로 한국에서 찾아가지 못한 3 조원의 돈을 못 찾아... 더보기

[홍정호 '정치인 분석']

조국 조국 정무직공무원, 대학교수출생1965년 4월 6일 (만 52세), 부산소속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더보기

[윤미림 메타세콰이어]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 아픔의 시간들- (49) . 방송을 떠나다 . 여권 받는 고통, 로맹 롤랑 전집 35 권 맨 뒷장마다... 더보기

[현영춘 칼럼 '세상잡설']

상식과 몰상식. 민주주의 국가에서(그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흔히..최고봉이라 일컬어지는 미국이라해도),... 더보기

[김재찬 칼럼 '단순무식']

아이들아 얼마나 무서웠니 ? 시사뷰 횐님들 그동안 안녕 하셨습니까 ! 오랫동안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닉네... 더보기

[박근혜의 모든 것]

[세계의 지식인들 “박근혜 집권 반대, 유신독재의 회귀”] 교협, 58개국 552명 지식인 연대 서명 성명 발표 …박근혜 후보 집권 초국경적 파급력 클 것 ... 더보기